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전통의 계승과 자유에 관한 소고

        고은강(Koh, Eunkang)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2015 亞細亞硏究 Vol.58 No.2

        This article is about freedom in the context of tradition. Tradition, which is inherited from a far-reaching past, is often understood as something incompatible with modern values such as individuality and freedom. After Eric Hobsbawm redefined tradition as “invented” practices rather than inherited ones, this incompatibility has been even more obvious. Tradition, “real” or “invented,” is “fixed”(normally formalized) and often ritualized. Freedom seems to be difficult to realize under the conditions of repeating a fixed and ritualized form. This article focuses on an examination of a certain room for freedom in the context of tradition. Kabuki, a well-known Japanese traditional performing art, consists of kata or form. Teaching and learning kata is a crucial part of the inheritance of kabuki tradition. Apparently, there is no room for freedom of creation but only subordination to an exact form. This study, however, argues that freedom is as important as subordination in the long process of inheriting a “real” tradition or “inventing” a tradition. Logically, although subordination is emphasized in the inheritance of kabuki tradition, it does not necessarily mean the suppression of freedom. Moreover, freedom is necessary to maintain an art form as a tradition. This article illustrates “room for freedom” in kabuki tradition in three aspects: repertoires, roles, and actors. Unlike the common misunderstanding that all kabuki repertoires are fixed and performed as they were in the Edo period, new repertoires have been created and minor reformation has been constant to appeal to changing audiences. Kabuki roles such as onnagataor women"s roles are not as fixed as people believe, noris the path to becoming a kabuki actor as narrow. Although sons of major kabuki actors born into kabuki family still inherit their fathers" positions after rigorous training in the family tradition, there are other ways to become a kabuki actor. Room for freedom in creating repertoires, changing roles, and recruiting actors are necessary for those who inherit kabuki, not only to preserve the form but to maintain its fame and popularity.

      • KCI등재

        『순자(荀子)』에서 예(禮)와 평등

        고은강(Eun-Kang Koh) 경희대학교 국제지역연구원 2012 아태연구 Vol.19 No.3

        본 연구는 『순자』에서 예(禮) 개념의 핵심이 ‘차등의 질서’라는 기존 논의에 대한 의문에서 시작한다. 예는 차등을 합리화하기 때문에, 계급, 성, 연령 등에 따른 불평등을 정당화하는 결과를 가져왔고, 이러한 시각에서 본다면, 예 개념은 현대 민주주의 가치와 양립할 수 없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순자』에서 인간은 욕망을 가진 채, 모여 살지 않으면 안 되는 존재다. 다툼의 불씨가 항존한다. 다툼이 생겨 모여 살 수 없게 되면 먹고 입는 기본적인 욕망도 충족(養)할 수 없게 된다. 따라서 나눔[分이 필요하다. 인간을 나누고 사물을 나눈다. 이러한 나눔의 최종 목적은 이익의 실현이다. 다툼에 시간과 노력을 들이면 욕망을 충족시킬 자원을 생산하는 데 투하되는 시간과 노동력이 줄어든다. 따라서 결과적으로는 그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다. 나눔은 다툼이 야기하는 혼란과 혼란에 의해 파생되는 궁핍을 막는 인위적인 노력이다. 예가 실현된 상태로서 ‘각득기소(各得其所’는 바로 ‘나눔[分]’이 유지되는 상태다. 나눔의 결과에 따라 개인간, 집단 간의 차등이 생기고 차등이 지배-종속으로 이어진다고 해도, 이러한 사회 질서는 적어도 예의 목적은 아니다. 오히려 각각의 행위자에게 떳떳함(宜)을 주기 위한 나눔은 개인 간 사적(私的) 지배에 따른 지배-종속 관계의 형성을 차단한다. 『순자』에서 ‘각각의 행위자에게 떳떳함(宜)을 주기 위한 나눔으로서의 예’가 실현된 상태를 떠올려보면, 비지배(non-domination)가 실현된 상태다. 페팃에 의하면 ‘비지배’란 “타인의 의지에 종속됨이 없는 상태”라고 정의된다. 각득기소(各得其所)의 상태에서 개별 행위자는 서로 분리되고 구별되어 자신의 떳떳함을 유지함으로써 “타인의 의지에 종속됨이 없는 상태”를 유지한다. 이러한 비지배의 상태는 권세(權勢)에 의해 위협받는다. 예의 질서가 유지되는 한, 계급의 차이, 성별의 차이, 연령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행위자는 비지배의 자유를 보장받는다. 비지배의 자유 보장이라는 관점에서 예의질서 속의 개인은 평등하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has its origins in the doubts over existing discussions regarding the core concept of rites (禮, li ) being based on the ‘difference order’ in the Xunzi . Because rites rationalized differences, it resulted in justifying inequality based on social status, gender and age. Viewed from this standpoint, the conclusion can be reached that the concept of rites cannot coexist with modern democratic values. While the core concept of rites that this study is focused on is the ‘non-dominant order’, the ‘difference order’ is included as a by-product. Humans live together. While they live together, they nevertheless pursue individual desires. Conflicts emerge during the process of pursuing individual desires while living together. Divisions (分, fen) are required to prevent such conflicts. First, individuals should be divided into groups, with the appropriate number (數, shu) allocated to each group. This is called a divided fraction (分數, fenshu), and can be regarded as an essential point needed to actualize rites. Rites are expressed based on such divisions and numbers. Differences emerge between individuals and groups based on these divided fractions. However, these differences do not mean inequality. This study does not perceive that the core concept of rites lies in the differences which can emerge in accordance with the divided fraction, but that the core concept of rites lies in the division. The separation of gathered individuals into divisions and number creates ethical problems as to whether they will follow the given divided fraction or resist against it. The struggles and mutual intervention over dominance and subordination that began with the unverified belief that an individual desires the same object as other individuals should not be included in the primary ethical problem. It is difficult to regard a specifical individual or group separated based on the divided fraction as occupying a dominant position over other individuals or groups. The purpose of rites is not to establish a dominant-subordination order that reflects the differences between individuals and groups. On the contrary, it has more to do with the actualization of equality as non-domination between the individuals and groups.

      • KCI등재후보

        A Socio-Cultural Interpretation of Healing Music

        Koh Eun-kang(고은강),Koh Chin-kang(고진강) 가천대학교 아시아문화연구소 2009 아시아문화연구 Vol.16 No.-

        음악학 분야에서 음악 치료는 음악의 치유의 기능에 초점을 맞춘 학제간 연구 분야로서 자리잡았다. 이와는 별도로, 민족음악학 분야에서 치유는 여러 다른 맥락에서 연구되었다. 본 연구는 사스가 창궐하였던 시기, 홍콩의 도교 의식을 통해 사회문화적 관점에서 치유 음악을 연구분석하였다. 사스는 2003년 중국 본토에서 시작되어 홍콩을 경유지로 하여 전 세계에 빠른 속도로 확산된 전염병이다. 이 기간 홍콩인들은 극도의 경제 침체를 경험하였고, 감염의 위험을 피해서 모임을 자제하는 가운데 여타의 정치 및 문화 활동도 위축되었다. 의사를 비롯한 민간인이 감염 사망하고, 학교는 휴교하는 등 사회 전체가 전염병의 공포에 지배당하는 가운데 홍콩도교협회는 1주일에 걸친 대규모 법회를 열어 전염병의 악귀를 물리치고 병을 치유하고자 하였다. 법회는 성황을 이루어 도교 신자 이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참가하여 병이 물러가기를 빌었다. 본 연구는 민족음악학의 다양한 접근을 본 연구자의 시각에서 정리하고, 치유 음악을 음악의 의미를 만드는 행위자 중심의 시각에서 접근하였다. 본 연구자는 민족음악학의 접근 방식을 내용 중심의 접근, 역할 중심의 접근, 주어진 의미에 초점을 맞추는 접근, 행위자가 만들어 가는 의미에 초점을 맞추는 접근의 네 가지 범주로 분류하였다. 기존의 민족음악학 연구는 음악 자체에 내재한 음악적 형식이나 내용, 치유 등 기타 음악적 기능이나 음악의 역할, 혹은 이미 음악에 부여되어 있다고 간주된 상징이나 의미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된 경향이 있다. 본 연구자는 민족음악학의 최근 경향과 궤적을 같이 하여, 음악을 만드는 행위자, 음악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행위자에 초점을 맞춘 연구의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그 일례로 홍콩의 전염병 치유 의식을 참여관찰하여, 의미를 만드는 행위자 중심으로 연구 분석을 시도하였다.

      • KCI등재

        전통의 마케팅

        고은강(Koh Eun-kang)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2011 亞細亞硏究 Vol.54 No.2

        There are two contrasting standpoints from which to view traditional arts. While one views traditional arts as invaluable assets and as a public good whose ownership is not limited to a few individuals but rather shared by all members of a society, the other views traditional arts as a cultural good whose vitality stems from the process in which its rightful value is recognized as it is produced and consumed amidst the competition with other cultural goods active within the market that characterizes capitalist society. This issue naturally arises not only in conjunction with Kabuki in Japan, but also with any traditional art from any part of the world when the latter is perceived from the standpoint of performing art. In this regard, the standpoint from which this question is approached has a marked impact on the main focal point in terms of its perception and explanation, the orientation of the creators, developmental direction of the actual art and of policy support. The difference between these standpoints is very important because such differences can lead to the elimination of a performing art category or to an utter change in the general map of the arts by pushing something into the mainstream. The background to Kabuki’s stabilization as a representative Japanese performing art can be traced back to the historical opportunity which emerged to concretize its status as both a public good and a commercial art. Here, Shochiku Co. Ltd. can be identified as having been at the center of the process through which this historical opportunity was created during the Meiji Period. Based on its management of Kabuki theaters, Shochiku Co. Ltd. was able to develop Kabuki as a commercial art. However, it also maintained the reputation of Kabuki as a traditional Japanese cultural property by introducing in the show biz management sector a system through which Kabuki actors received an education that was based on the traditional Iemoto system. This example of Shochiku Co. Ltd. should be viewed from the standpoint of the artists who create traditional arts amidst the tension between publicity and market supremacy, the public who views these arts, and the cultural policy makers who establish and implement the related measures amidst such tensions.

      • KCI등재

        도교의 종교적 실천으로서 “돌봄(care)”과 사상적 배경

        고은강(Eunkang Koh),고정미(Chungmee Ko) 경희대학교 국제지역연구원 2010 아태연구 Vol.17 No.3

        본 논문은 유교, 불교와 더불어 동아시아 삼대 전통 종교의 하나인 도교(道敎)의 종교적 실천(religious practice)에 나타난 “돌봄(care)”의 내용을 살펴보고 그 사상적 배경을 고찰한 연구의 결과물이다. 도교는 양생술, 내단학 등 건강과 관련된 실천이 종교적 전통의 중심을 형성하고 있는 종교다. 본 논문에서는 현재 동아시아에서 관찰되는 도교의 종교적 실천을 “돌봄”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하였다. “돌봄”은 간호학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개념이자 사회복지학, 가정학 등 여러 학문에서 주요 개념 중 하나로서 연구되고 있다. 도교가 주요 종교 중 하나로서 활발히 실천되고 있는 중국 홍콩에서는 도교의 종교적 실천에서 “돌봄”과 관련된 사회적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이러한 사회적 차원에서의 “돌봄”은 건강과 관련된 양생술, 내단학 등 전통적인 도교의 “돌봄”과는 내용이 다르다. 본 논문은 현재 도교의 종교적 실천에서 관찰되는 사회적 서비스로서의 “돌봄”의 사상적 토대를 여전히 도교의 종교적 실천의 중심축을 형성하고 있는 도교 경전에서 찾는다. 홍콩 도교 의식에서 널리 사용되는 주요 경전의 하나인 ?여조무극보참(呂祖無極寶懺)?의 내용을 분석하여, 홍콩 도교의 종교적 실천에 나타난 “돌봄”의 보제권선(普濟勸善) 사상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밝힌다. This article focuses on the characteristics of care as depicted through the daily practices of Daoism observed in Hong Kong. In Hong Kong, Daoism is a widely-practiced religion. Visiting Daoist temples such as Wongtaisin, Fungyingseenkoon and Chingchongkun is part of the daily life of Hong Kong people. Activities of Hong Kong Daoism put more emphasis on care. This article is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philosophy of care is directly related to Luzuwujibaochan, a Daoist canonical text, which is largely used for rituals in the Quanzhen sect of Daoism in Hong Kong. Luzuwujibaochan contains the teaching of Luzu, one of the divines in the Quanzhen sect of Daoism. Luzus teaching focuses on the proper way a Daoist should practice Daoism. Following Luzus teaching, a Daoist should discover her own way to become divine. If she puts in constant effort into building a good character, she will be able to live a happy and healthy life and become divine after her death. Rituals convey Luzu’s teaching to the Daoist priests and other participants singing the canonical text. By worshiping Luzu, a Daoist is talking to herself about the fundamental goal: living a healthy life and becoming divine by practicing Daoism everyday.

      • KCI등재

        상대적 박탈감에 대한 철학적 접근 : 루소, 순자를 중심으로

        고은강(Koh, Eunkang) 인천대학교 인문학연구소 2021 인문학연구 Vol.35 No.-

        본 논문은 한국사회의 불평등과 관련한 대표적인 사회심리학적 문제로 언급되는 상대적 박탈감에 대한 철학적 접근이다. 『인간불평등기원론』의 저자인 루소는 사회적 불평등과 관련된 상대적 박탈감을 인간본성 차원에서 논하는 주요 개념을 제시한다. 본 논문은 루소가 제시한 자기애와 자기편애의 구분을 동아시아철학에서 인간 본성론의 출발점이 되는 『순자』에 적용하여 자기편애로부터 생기는 상대적 박탈감을 분석한다. 자기애를 인간의 본성으로 제시하는 『순자』의 맥락에서 자기편애는 자기애를 사회 속에서 실현하기 위해 필요하며 수신의 촉매제로 긍정적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자기편애가 상대적 박탈감으로 이어져 부정적으로 작용하게 하는 질투를 의(義)로 통제하여 수신을 통한 개인의 발전이 사회 발전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체계가 예(禮)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전제로 성립하는 예는 인간에 대한 선의를 사회관계 속에서의 예의로 대체하며 상대적 박탈감이 상대적 죄책감이 되는 계기를 제공한다. This article examines relative deprivation from different philosophical perspectives. Rousseau provides a significant conceptual framework for any discussion of relative deprivation at the level of human nature. This article applies Rousseau’s division of self-love, that is to say, ‘amour-de-soi’ and ‘amour propre’ to Xunzi and reexamines the evil nature of ‘amour propre’, from which socio-psychological problems of relative deprivation arise. In Xunzi ‘s context, ‘amour propre’ is necessary for ‘amour-de-soi’ to be realized in any social context. Moreover, it calls on an individual admire Confucian role models and functions as a catalyst for constant self-cultivation. Jealousy is the main reason driving amour propre to relative deprivation, which results in negative relationships with other people. In Xunzi ‘s framework, righteousness controls jealousy and gives room to ‘amour propre’ encouraging self-cultivation through a comparison of relative betters. Li or propriety is a system of social progress driven from individuals’ constant self-cultivation catalyzed by ‘amour propre’.

      • KCI등재

        양생(養生)의 제도적 장치로서 예(禮)에 대한 일고찰(一考察) -『여씨춘추(呂氏春秋)』를 중심으로-

        고은강 ( Eun Kang Koh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3 人文論叢 Vol.32 No.-

        양생(養生)의 방법(道)으로서 예(禮)에 관한 본 연구는 도가(道家)철학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양생) 개념과 유가(儒家)철학을 대표하는 개념인 예를 윤리라는 하나의 틀속에서 조망하는 시도다. 또한, 사회 규범 및 사회 질서 유지를 위해 인간의 욕망을 억누르는 장치로서 예를 바라보는 기존의 관점과 시각을 달리하여, 인간의 욕망을 긍정하고 이로부터 사회 규범 및 사회 질서를 도모하는 장치로서 예를 설명하고자 하는 기획의 일부분이기도 하다. 『순자(荀子)』의 예 개념에 인간의 욕망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이 내포되어 있다는 점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성악(性惡), 예치(禮治)에 초점을 맞추었기에, 『순자』의 인간 욕망에 대한 긍정이란 단지 욕망을 억제하는 기제로서 예의 필요성을 역설하기 위한 논리 구조 상의 전제에 지나지 않았다. 본 연구는 『순자』에서 예 개념의 출발점인 인간의 욕망의 긍정에 초점을 맞추어 『여씨춘추』를 분석하였다. 예는 인간의 욕망을 조절하는 양생의 제도적 장치로서 설명된다. 잡가(雜家)의 텍스트로 알려진 『여씨춘추』에서 양생과 예 개념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여씨춘추』가 각각 도가철학, 유가철학의 전유물로서 양생과 예가 개념화되기 이전의 텍스트이면서, 잡가(雜家)의 텍스트답게 선진(先秦) 철학의 여러 학파와 개념들이 혼재되어 등장한다는 점이 이러한 관점을 가능하게 하였다. 『여씨춘추』에서 예의 궁극적인 목적은 개인의 생명 유지다. 개인이 잘 살고 오래 살기 위한 방법론을 사회 제도로서 구축한 결과물이 예다. 생(生)을 위해 개인은 다른 사람 및 사물과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다. 예는 타인과 사물과의 관계로부터 오는 필연적인 스트레스와 과로로부터 개인을 보호하는 장치다. 예는 욕망의 부족과 과잉을 통제한다. 욕망의 부족과 과잉이 관계로부터 자극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인간관계를 통제하는 장치로서 예의 초점이 이동하였다. 그러나 예의 출발점과 종착점은 개인의 양생이다. This article focuses on li or propriety as a social system of longevity techniques. This focus is not based on conventional understanding of li, which literally means propriety, etiquette, or ritual. Li is appropriated by Confucian philosophers, who position li as one of the four sprouts of human nature. Li, part of human nature, enables an individual to repress self interest and to care for others. In Confucianism, li is interpreted as a social system of law and order. An individual following li sometimes represses emotion and desire. Repressed emotion and desire create stress, which prevents an individual from longevity.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relate li with longevity techniques. Lushi Chunqiu is one of the most appropriate texts to relate li to the issue of desire for life. Longevity techniques derived from desire for healthy and long life is a major subject of Daoism. Li is interpreted in Confucian tradition. Lushi Chunqiu ties several different traditions of early Chinese thoughts together. Daoism and Confucianism play the leading role in constructing Lushi Chunqiu. In this article, li is interpreted not as a social order based on repression of individual desire, but as a social system to satisfy individual desire such as healthy life and longevity. Desire for healthy and long life is part of human nature. However, there are many reasons to prevent an individual from searching for healthy and long life. Li is a way to healthy and long life. Li enables an individual to pursue healthy and long life under the conditions of living with other individuals and competing over the source of desire.

      • KCI등재

        가부키 전승에서 가족주의와 사회적 신뢰

        고은강 ( Koh Eun-kang )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9 동아시아 문화연구 Vol.78 No.-

        본 연구는 현대 일본의 전통예술 전승 체계를 대표하는 이에모토 시스템과 사회적 신뢰에 관한 연구다. 가계를 모방한 이에모토 시스템은 일본 전통공연예술인 가부키 전승에도 나타난다. 가부키 전승에서 가족주의의 주된 역할은 전승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후속세대 교육, 공연의 호황기뿐만 아니라 침체기에도 공연의 질적 안정화, 가족 네트워크를 통한 저변 확대 등을 꼽을 수 있다. 자유롭고 평등한 개인 간의 계약과 거래에 기반을 둔 현대 사회에서 가족주의는 흔히 자유와 평등의 가치를 훼손하여 결과적으로 사회적 신뢰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다고 알려져 있다. 출신 가계라는 귀속 지위에 따라 자격이 부여되는 가부키 전승 제도는 분명 개인의 직업 선택의 자유를 제한하고 기회 균등이라는 평등의 원칙에도 위배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반대의 해석이 가능하다. 가부키 집안에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선택의 여지없이 어린 나이에 가부키 배우의 길에 들어서서 일본을 대표하는 전통예술로서 가부키의 미래를 짊어지고 평생을 살아가는 가부키 배우에 대한 존경과 신뢰가 그것이다. 가부키의 예술적 가치에 대한 신뢰는 가부키를 위해 희생한 개인의 자유에 대한 가치와 무관하지 않다. 가족주의 외에 정부가 전통을 공인하는 방식으로 사회적 신뢰를 구축하는 경우도 있다. 개인의 직업 선택의 자유 및 기회 균등의 원칙에 입각한 공적 시스템은 가부키의 전승에서 가족주의의 배타성을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 독립행정법인인 일본예술문화진흥회 산하 국립극장은 가부키 배우 및 음악가를 양성하는 공적 교육기관이다. 가부키 전승 가문에 속하지 않은 개인이 가부키 배우 및 음악가가 될 수 있는 경로를 제공한다. 가부키 전승에서 가족주의는 사회적 신뢰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기보다는 오히려 긍정적 영향을 가져온다. 현대사회에서 사회적 영향력을 거의 갖지 못한 채 정부의 지원에 의해 명맥을 이어가는 다른 국가의 전통예술과 비교해 볼 때 현대 일본에서 가부키의 사회적 영향력은 괄목할 만하다. 가부키 전승의 핵심이 철저한 가족주의에 기반을 두고 있기에 가부키의 예술적 가치가 전승된다고 믿으며 공연장을 찾은 관객의 신뢰에 가문을 중심으로 어렸을 때부터 혹독한 수련을 거친 가부키 배우들이 결코 단시간에 습득될 수 없는 능력으로 응답하는 무대야말로 가족주의를 통해 사회적 신뢰를 구축하는 과정이다. This article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trust and familism within the iemoto system. The iemoto system imitates family inheritance and provides the basic rule of inheritance for traditional Japanese arts such as tea ceremony and flower arrangement. The inheritance of kabuki also follows the iemoto system. Familism in inheritance of kabuki has a positive impact on social trust, which is essential to the reputation of kabuki as a representation of Japan traditional art. Familism guarantees kabuki’s artistic value and kabuki actors gain social trust from their family background because they are trained as kabuki actors in their early years and willingly sacrifice their freedom for the value of art. Family, corporation, and government encompass the inheritance of kabuki. Among the three, family plays a pivotal role. Families in which kabuki actors and musicians are born and educated from take crucial part in the inheritance of kabuki. Several famous families of kabuki actors such as Danjuro’s, Kikugoro’s, Koshiro’s, Ennoske’s, and so on support and compete to raise sons as promising kabuki actors and inherit their family tradition. Adoptions between kabuki families often occur. Talented children outside kabuki families become members of kabuki families through adoption usually in their early ages and grow as kabuki actors. Kabuki actors who represent major kabuki families work for kabuki production companies such as Shochiku corporation. Shochiku runs four significant kabuki theaters including kabukiza and dominate kabuki production. Shochiku not only supports Kabuki actors but also guide them to the entertainment market, in which Kabuki competes with other genres of performing arts. Thanks to the guidance of Shochiku, Kabuki has been sold and reproduced in todays’ market rather than withdrawn to the shield of the government’s national heritage. Government’s role is also indispensable. Japan Arts Council, which runs National Theater contributes to Kabuki in different ways than Shochiku. National Theater organizes Kabuki performances usually in the form of one complete piece of Kabuki repertoires unlike theaters under Shochiku being likely to focus on popular scenes and spectacles. It also runs training programs to educate Kabuki actors and musicians, who are not members of Kabuki families and want to become Kabuki actors and musicians. This training program brings the modern values of individual freedom and equal opportunity for the world of Kabuki, which is dominated by familism. It is also essential for Kabuki production which suffers from insufficiency of Kabuki actors and musicians.

      • KCI등재후보

        선진(先秦) 유학에서 "윤리적 존재(ethical being)로서 개인"에 관한 일고찰

        고은강 ( Eun Kang Koh ) 경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11 人文論叢 Vol.28 No.-

        본 논문은 선진(先秦) 유학의 주요 문헌에 나타난 ``개인(individual)``의 개념에 대한 기초적 탐색이다. ``개인``에 관해 어떤 개념 정의를 사용하여 어떤 텍스트를 중심으로 접근하는가에 따라 다양한 고찰이 가능하지만, 본 논문에서는 푸코 철학에서 제시된 ``윤리적 존재``로서 개인에 초점을 맞추었다. 선진 유학의 주요 문헌에 나타난 ``개인``의 개념에서 본 논문이 주목하는 바는 ``자기 실천(practice of the self)을 통한 자기 형성(self-formation)``이다. 『論語』, 『孟子』, 『荀子』에 나타난 자기 형성의 주체로서 개인은 자신을 끊임없이 성찰하고 자신의 행동을 개선함으로써 자기 형성 과정을 책임지는 ``윤리적 존재``다. This study explores the concept of the "individual" as found in major works related to ancient Confucian philosophy. Any debate over the merits of the concepts of modern and post-modern philosophy must inevitably include the individual. This concept also plays a central role in other debates, including those related to the notions of Asian values and an East Asian Community. The attachment of any true significance to this massive undertaking is predicated on preliminary attempts to conceptualize the "individual" reflected in the various contexts of Asian philosophy that constitute the foundation of the myriad of thoughts found in East Asian society. Based on this particular approach to the matter, this study analyzes the "individual" as exhibited in the early Confucian philosophical works that formed the foundation of traditional East Asian thought. This study pays particularly close attention to the concepts of the individual found in the Confucian Analects, from which the precursive notions that constitute the main concepts of Chinese and East Asian philosophy flow. Special attention is paid to "self-construction achieved through practicing the self." More to the point, based on bibliographies of early Confucian philosophy such as Mencius and Xunzi, this study seeks to deduce the implications of the definition of the concept of the "individual" as a "self-construction achieved through practicing the self."

      • KCI등재

        권(權)에 관한 일고찰(一考察) -선진철학(先秦哲學)을 중심으로-

        고은강 ( Eun Kang Koh ) 한양대학교 동아시아문화연구소(구 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 2012 동아시아 문화연구 Vol.52 No.-

        본 연구는 權개념의 해석의 갈래들을 살펴봄으로써 현재 사용되고 있는 權의 용례를 좀더 명확히 이해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기획되었다. 權의 의미는 글자 그대로 ``저울``이다. ``저울``의 해석에서 드러난 차이가 각기 다른 의미로 사용되고 있는 파생어들을 낳았다. 본 연구는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첫째, 현재 동양철학에서 통용되고 있는 權의 해석을 유가 철학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둘째, 동아시아 철학의 시발점이 된 고대 중국 철학의 주요 텍스트에 나타난 權의 의미와 해석을 고찰한다. 셋째, 이상의 작업을 통해 權개념을 명확히 하고, 權의 새로운 해석 가능성을 모색한다. 본 연구에서는 權의 해석의 갈래를 세 가지로 구분하였다. 첫째, 權은 법이다. 權은 법의 보완으로서 법으로 규제하기 어려운 상황에 적용된다. 權은 융통성을 특징으로 하지만 법을 훼손하지 않는다. 오히려 법을 적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법처럼 기능하는 일종의 그림자가 되어 법의 절대성을 보완한다. 유가 철학에서 權의 개념화는 법을 보완하는 權의 성격에 초점이 맞추어 져 있다. 둘째, 權은 예외 상태를 가리킨다. 權은 법을 무력화시키며 법 위에 군림할 수 있다. 셋째, 權은 본래의 의미대로 저울이다. 權이 가늠한 바에 따라 일관되게 일을 처리하면 법이 된다. 權이 상황(勢)에 휘둘리면 저울은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없게 된다. 이상의 해석들을 살펴보면, 權의 글자그대로의 의미인 ``저울``에 충실한 해석을 중심으로 법과 예외상태라는 대조적인 해석이 양립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The term gwon means ``scale``, which is interpreted in several ways. This article focuses on three different interpretations of gwon. Firstly, gwon is interpreted as law. The difference between law and gwon lies in flexibility. Gwon is applied to a case, in which the exact law does not exist. Especially, an inevitable behavior that is unacceptable in normal condition can be justified by gwon as an exception. Gwon is understood as a kind of supplement to law. Secondly, gwon is interpreted as the state of exception, that is, a suspension of the juridical order. More often, gwon refers to the behavior of abusing authority, usurping power and ruling over the juridical order. Thirdly, gwon is literally used both as noun and verb. The third interpretation implies a value free consideration in East Asian political philosophy. The value free expressions of political order offer a new angle on democratic ideas in East Asian philosoph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