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서경질서 규장각본에 대한 고찰

          김명환(Kim Myeong-hwan)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3 泰東古典硏究 Vol.3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Several manuscipts of Seongho's Seogyeong Jilseo(書經疾書), a.k.a. Seongho(星湖) Yi Ik(李瀷)'s Memorandum on Shujing(書經), a.k.a. The Book of Histrorical Documents are known nowadays. Among those manuscripts one held at Toyo Bunko(東洋文庫) library is most widely known because it is included in the Seongho Jeonseo(星湖全書) published by Yeogang Publishing Company that has been used by most scholars of Korean studies. This manuscript is also used as the text of online DB of Complete Collection of the Korean Study of Confucian Classics of Jongyeonggak Library of SungKyunkwan University. Taedong Institute of Eastern Classics of Hallym University is now carrying out Seongho Yi Ik Standard Edition Project that of course includes Seongho's Memorandum of Shujing. The manuscrips of Seongho's Seogyeong Jilseo that this project team has collected and used in the course of textual analysis are now held by institutions as below: Toyo Bunko library in Japan,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Kyujanggak(奎章閣) library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ungkok library of Kookmin University, Hwagyeongdang(和敬堂) in Andong, and Seongho Memorial Hall in Ansan. These six manuscripts are substantially the same except the Kyujanggak manuscript. It is unique and worthy of attention. The Kyujanggak manuscript of Seogyeong Jilseo has textual characteristics as below. Firstly, it has the preface of Seongho Yi Ik. Secondly, it has many appendices that are not contained in the other manuscripts, but that are found in Yi Ik's other works like Seongho Saseol(星湖僿說), a.k.a. Seongho's Miscellaneous Explanations. Thirdly, the number and arrangement of chapters and paragraphs are different from other manuscripts, and it has larger volume than the others. Fourthly, it has a lot of signs of corretion and insertions of words or sentences. From the textual characteristics described above, the manuscription process of the Kyujanggak manuscript can be inferred as below. Firstly, it is written by a later pupil of Seongho group. Secondly, it is made later than the other manuscripts. Thirdly, it has parts edited and quotated from Yi Ik's other works on Shujing. From the points listed above, the order of making of six manuscripts of Seogyeong Jilseo and the other works on Shujing of Yi Ik can be inferred. The value of the Kyujanggak manuscript of Seogyeong Jilseo lies in three points: firstly, it can give some critical clues to restore Yi Ik's original manuscript; secondly, it plays a key role in investigating relation among Yi Ik's works on Shujing contained in Memoranda, Explanations or the other works; thirdly, it provides much material to broaden and deepen our understanding of Seogyeong Jilseo. 성호(星湖) 이익(李瀷)의 서경질서는 몇 가지 필사본이 있는데, 그 중 동양문고 소장본(이하 동양문고본)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그 이유는 한국학 연구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여강출판사본 성호전서에 수록되어 있기 때문이다. 동양문고본은 또한 성균관대학교 존경각의 경학자료집성 데이터베 이스에서도 저본으로 사용하였다. 최근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성호전서정본화사업'의 작업 과정에서 발견된 서경질서에는 ‘동양문고본' 이외에, 국립중앙도서관소장본 2책(이하 국중본), 서울대학교 규장각소장본 1책(이하 규장각본), 국민대학교 성곡도서 관소장본 1책(이하 국민대본), 화경당소장본 1책(이하 화경당본), 성호기념관 소장본 1책(이하 성호기념관본) 등 6종이 있다. 각 이본을 대상으로 하여 표점, 교감 작업을 거친 결과, 규장각본을 제외한 다른 필사본은 내용이 대동소 이하여, 하나의 계열로 묶을 수 있으며, 이중 국중본 서경질서가 선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한편 규장각본은 다른 필사본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본고에서는 다른 필사본과 비견되는 규장각본의 특징과, 자료적 특성과 가치를 밝히고자 하였다. 규장각본의 특징으로는, 첫째 서경질서의 서문이 있고, 둘째 ‘附'가 첨가 되어 있으며 대부분은 성호사설 등의 다른 저술에도 실려 있으며, 셋째 단락의 수와 편차 등에서 차이가 있으며 분량 면에서는 다소 많고, 넷째 한 단락 안에서 교정·첨가·삭제 등의 편집 내용이 비교적 많다는 것 등을 들 수 있다. 위의 문헌적 특성으로 볼 때 규장각본은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음을 알 수있다. 첫째 후대 문하에 의해 필사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둘째 다른 필사본에 비해 비교적 후대에 필사되었다. 셋째는 성호의 서경과 관련된 다른 저술및 자료들을 참고하여 첨삭하는 형식으로 제작되었다. 이를 통해 여러 서경 질서의 필사본과 성호사설 등 성호의 서경 관련 저서들의 저술 경위를 파악할 수 있었다. 규장각본의 자료적 가치로는 첫째 서경질서의 초기 원고를 복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주고, 둘째 질서와 사설 등 성호의 서경과 관련된 다른 저술과의 관계를 규명할 수 있으며, 셋째 서경질서에 대한 연구의 폭을 확대시킬 수 있다는 것 등이다.

        • KCI등재

          『書經疾書』규장각본에 대한 고찰

          김명환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3 泰東古典硏究 Vol.30 No.-

          성호(星湖) 이익(李瀷)의 『서경질서』는 몇 가지 필사본이 있는데, 그 중 동양문고 소장본(이하 동양문고본) 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그 이유는 한국학 연구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여강출판사본 『성호전서』에 수록되어 있기 때문이다. 동양문고본은 또한 성균관대학교 존경각의 경학자료집성 데이터베이스에서도 저본 으로 사용하였다. 최근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성호전서정본화사업'의 작업 과정에서 발견된 『서경질서』에는 ‘동양문고 본' 이외에, 국립중앙도서관소장본 2책(이하 국중본), 서울대학교 규장각소장본 1책(이하 규장각본), 국민대 학교 성곡도서관소장본 1책(이하 국민대본), 화경당소장본 1책(이하 화경당본), 성호기념관소장본 1책(이하 성호기념관본) 등 6종이 있다. 각 이본을 대상으로 하여 표점, 교감 작업을 거친 결과, 규장각본을 제외한 다 른 필사본은 내용이 대동소이하여, 하나의 계열로 묶을 수 있으며, 이중 국중본 『서경질서』가 선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한편 규장각본은 다른 필사본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본고에서는 다른 필사본과 비견되는 규장각 본의 특징과, 자료적 특성과 가치를 밝히고자 하였다. 규장각본의 특징으로는, 첫째 『서경질서의 서문이 있고, 둘째 ‘附'가 첨가되어 있으며 대부분은 『성호사설』등의 다른 저술에도 실려 있으며, 셋째 단락의 수와 편차 등에서 차이가 있으며 분량 면에서는 다소 많 고, 넷째 한 단락 안에서 교정·첨가·삭제 등의 편집 내용이 비교적 많다는 것 등을 들 수 있다. 위의 문헌적 특성으로 볼 때 규장각본은 다음과 같은 특징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첫째 후대 문하에 의해 필사 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둘째 다른 필사본에 비해 비교적 후대에 필사되었다. 셋째는 성호의 『서경』과 관련 된 다른 저술 및 자료들을 참고하여 첨삭하는 형식으로 제작되었다. 이를 통해 여러 『서경질서』의 필사본 과 『성호사설』등 성호의 『서경』관련 저서들의 저술 경위를 파악할 수 있었다. 규장각본의 자료적 가치로는 첫째 『서경질서』의 초기 원고를 복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주고, 둘째 『 질서』와 『사설』등 성호의 『서경』과 관련된 다른 저술과의 관계를 규명할 수 있으며, 셋째 『서경질서』에 대한 연구의 폭을 확대시킬 수 있다는 것 등이다. Several manuscipts of Seongho's Seogyeong Jilseo(書經疾書), a.k.a. Seongho(星湖) Yi Ik(李瀷)'s Memorandum on Shujing(書經), a.k.a. The Book of Histrorical Documents are known nowadays. Among those manuscripts one held at Toyo Bunko(東洋文庫) library is most widely known because it is included in the Seongho Jeonseo(星湖全書) published by Yeogang Publishing Company that has been used by most scholars of Korean studies. This manuscript is also used as the text of online DB of Complete Collection of the Korean Study of Confucian Classics of Jongyeonggak Library of SungKyunkwan University. Taedong Institute of Eastern Classics of Hallym University is now carrying out Seongho Yi Ik Standard Edition Project that of course includes Seongho's Memorandum of Shujing. The manuscrips of Seongho' s Seogyeong Jilseo that this project team has collected and used in the course of textual analysis are now held by institutions as below: Toyo Bunko library in Japan, the National Library of Korea, Kyujanggak( 奎章閣) library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ungkok library of Kookmin University, Hwagyeongdang(和敬堂 ) in Andong, and Seongho Memorial Hall in Ansan. These six manuscripts are substantially the same except the Kyujanggak manuscript. It is unique and worthy of attention. The Kyujanggak manuscript of Seogyeong Jilseo has textual characteristics as below. Firstly, it has the preface of Seongho Yi Ik. Secondly, it has many appendices that are not contained in the other manuscripts, but that are found in Yi Ik's other works like Seongho Saseol(星湖僿說), a.k.a. Seongho's Miscellaneous Explanations. Thirdly, the number and arrangement of chapters and paragraphs are different from other manuscripts, and it has larger volume than the others. Fourthly, it has a lot of signs of corretion and insertions of words or sentences. From the textual characteristics described above, the manuscription process of the Kyujanggak manuscript can be inferred as below. Firstly, it is written by a later pupil of Seongho group. Secondly, it is made later than the other manuscripts. Thirdly, it has parts edited and quotated from Yi Ik's other works on Shujing. From the points listed above, the order of making of six manuscripts of Seogyeong Jilseo and the other works on Shujing of Yi Ik can be inferred. The value of the Kyujanggak manuscript of Seogyeong Jilseo lies in three points: firstly, it can give some critical clues to restore Yi Ik's original manuscript; secondly, it plays a key role in investigating relation among Yi Ik's works on Shujing contained in Memoranda, Explanations or the other works; thirdly, it provides much material to broaden and deepen our understanding of Seogyeong Jilseo.

        • KCI등재

          태동고전연구소 소장 고문헌에 관한 소고

          이정효,박선희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20 泰東古典硏究 Vol.45 No.-

          태동 소장 고문헌을 주제별, 판종별 특징과 중요자료 약 8종에 대하여 서지사항과 자료의 가치 등을 살펴보았다. 주제별로 살펴본 결과 경부 62종 444책(8%), 사부 147종 640책(20%), 자부 157종 605책(21%), 집부 374종 1,738책(51%)으로 절반이 집부인 문집류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종별로 살펴보면, 목판본이 236종(32%), 필사본 142종(19%), 석판본 105종(14%), 신연활자본 103종(14%), 영인본 64종(9%), 금속활자본 48종(7%), 목활자본 24종(3%) 등으로 나타났다. 금속활자본은 무신자, 교서관인서체자, 전사자 등 13종류의 활자가 주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중요자료 8종은 현존 수량이 적고, 기존의 비공개 자료로 연구 가치가 높아 후속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This is a comprehensive review of 3,248 books of 740 species owned by the TAEDONG CENTER FOR EASTERN CLASSICS. According to each topic, the book was divided into 62 books of 444 books (8 percent), 147 books of 640 books (20 percent), 157 books of self-esteem 605 books (21 percent), and 374 books of 1,738 books (51 percent) According to the edition, 236 woodblock prints (32%), 142 manuscripts (19%), 105 stone tablets (14%), 103 new printed capital (14%), 64 metal types (9%), and 24 wood-printed capital (3%). It is estimated that 13 types of metal type were mainly used, including those of no believers, those of the royal library, and those who died in war dead. According to the study of eight important materials indcluding “sohakjibseol”, various types of type and old woodblock prints prior to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can help research on the types and document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the existing amount is very small, making them more valuable. This is Lim Chang-soon's personal library, which also provides insight into his bibliographic views and academic tendencies. Unfortunately, it is true that some of the materials are severely damaged and the preservation environment is poor, making it difficult to avoid further damage in the future. In this regard, it is imperative to provide national policy support for our records and cultural heritage along with the interest of the collection agency. In addition, I hope that the author's low insight will only mention the roughness of the data, reveal that there may be errors in classification and judgment identification, and that it can be corrected and supplemented through further research. It is also hoped that this cleanup project and the ongoing project to build the original text image will lead to active research in related fields of study by the TAEDONG CENTER FOR EASTERN CLASSICS.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金長生의 ≷小學≸ 주석서 편찬과 西人 小學說의 수립

          강민우(KANG Min-woo)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9 泰東古典硏究 Vol.4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is aimed at exploring how Kim Jang-saeng's (1548-1631) compilation of annotation for Sohak influenced Seo-in's consciousness of their scholastic mantle. Previous studies simply viewed Kim Jang-saeng's annotation for Sohak as a part of the process in disseminating and researching Sohak. Or they never go further than mentioning it as a study conducted before the emergence of the Nam-in Sohak theory in the 18th century. In light of this dimension, there is a need of more research to clearly prove impacts of Gyeongseobyeonui(經書 辨疑)-Sohak, the first compiled analysis of Joseon scholars' theories, on Seo-in members. Therefore, this study analyzes the compilation process of Gyeongseobyeonui -Sohak and its contents to find out how Seo-in's consciousness of their scholastic mantle was shaped. Moreover, circumstances surrounding the inclusion of Sohak in the scripture annotation are explored. Kim Jang-saeng's research on Sohak analyzed Joseon scholars' theory and Chinese theory focused on Zhuxi's view (Southern Song dynasty, 1130-1200). It is thought that he intended to establish Joseon's genealogy in researching Sohak, as his compilation of Chinese and Joseon's theories excluded the theory of Buk-in but involved that of Nam-in with a view to highlighting Yi I's theory. This is well explained by the contents of Gyeongseobyeonui -Sohak, which mostly demonstrated doubtful parts of original texts, as opposed to other book. Furthermore, most theories of Zhuxi and Yi I carried in Gyeongseobyeonui are placed in Sohak. On the contrary, only one theory of Yi Hwang (1501-1570), who has the highest percentage in Joseon scholars' theories carried in Gyeongseobyeonui, is included. In reference to the theory of Nam-in, a great number of Jeong Gyeong-se's (1563-1633) theories are included, but it is notable that Yi Hwang's theory is found less. The purpose is considered to establish Seo-in's consciousness of their scholastic mantle for Sohak focused on Yi I's theory. It seems to be intended to equip practical spirits of Gimyosarim with the theoretical foundation in an attempt to include Seo-in in the genealogy of Joseon Sohak theory. 본 글은 김장생(金長生, 1548-1631)의 ≷소학(小學)≸ 주석서 편찬과정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살펴보는 데 목적이 있다. 기존의 연구들은 김장생의 ≷소학≸ 주석서를 ≷소학≸ 보급과 연구 과정의 일환으로 살펴보거나, 18세기 남인 소학설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에서 선행된 연구로 언급하는 데에 그쳤다. 그러므로 최초로 조선학자들의 설을 집성하고 분석한 ≷경서변의(經書 辨疑)⋅소학(小學)≸이 서인집단에 끼친 영향을 밝히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었다. 따라서 본 글은 ≷경서변의⋅소학≸의 편찬과정과 구성을 분석하여 ≷소학≸ 주석서가 형성되는 과정을 밝히 고, 나아가 경전주석서에 ≷소학≸이 포함되어야 했던 경위도 살펴보고자 한다. 김장생의 ≷소학≸ 연구는 주희(朱熹, 1130-1200)의 설을 중심으로 한 중국의 학설과 조선 학자들의 설을 분석의 대상으로 삼았다. 중국과 조선의 학설을 집성하는 과정에서는 남인의 설을 포섭하며 이이의 학설을 부각시켜 조선 ≷소학≸ 연구의 계보를 설정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는 ≷경서변의⋅소학≸의 구성에서 드러난다. 또한 이 책은 다른 책과는 달리 원문을 검증하고 비판한 경우가 많으며 ≷경서변의≸ 전체에 수록된 주희의 설과 이이의 설 대부분이 ≷소 학≸에 배치되어 있다. 반면 ≷경서변의≸에 수록된 조선학자들 설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 하는 이황(李滉, 1501-1570)의 설은 1개만 배치되어 있지만, 남인의 학설로는 정경세(鄭經世, 1563-1633)의 설이 적지 않은 비중으로 수록되어 있어 남인계 소학설을 포섭하는 모습도 보인 다. 이는 이이의 ≷소학집주(小學集註)≸를 기반으로 하는 서인 중심의 소학설을 확립하려는 목적 으로 보이며, 조선의 ≷소학≸에 관한 논의를 서인이 주도하려는 시도를 한 것이라 생각된다.

        • KCI등재

          조선후기 경세서의 예제와 그 성격-<<목민심서>>를 중심으로-

          이봉규 한림대학교 태동고전연구소 2018 泰東古典硏究 Vol.41 No.-

          『주례』를 바탕으로 『목민심서』의 체제와 내용을 구성하였던 것은 다산이 서리와 백성을 다스리는 실질적인 통치요령의 차원을 벗어나 왕정(王政)의 청사진을 수립하여 제시하려는 시대적 문제의식에 입각해 있었기 때문이다. 『목민심서』에서 다산은 제사와 빈객의 접대에 소요되는 재정을 적절한 수준에서 절약하기 위하여 등급에 맞게 규모를 조정하면서도 환대의 뜻을 충분히 담아내는 형태로 의절을 구성하여 제시하였다. 사적인 접대나 사적인 제사를 제한시키면서도, 감사 등 외부 관원에 대한 접대나 표류자에 대한 문정(問情) 등에서 예우를 다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사(士)가 중심 대상이 되는 향약의 시행에서는 민생의 경제적 안정을 먼저 확립하고 교민(敎民)을 행해야 한다는 율곡의 관점에 따라 토호가 향권을 전단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점을 명시하였는데, 이것은 당시 정조의 관점이기도 하였다. 다산은 지방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행하는 서노(庶老)의 의절을 비롯하여, 향음주례와 향고례(饗孤禮) 등의 의절을 제정하여 제시함으로써, 양노의 예에 기반한 공공성을 수령의 목민 수준에서도 실현하는 왕정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다산은 양노례 등 향례의 의절 구성에서 독약(讀約) 등 상명하달의 타율적 의절 대신 걸언(乞言) 등 “하정상통(下情上通)”의 자율적 의절을 살리고 있다. 경세에 반영된 이런 예제들은 다산이 왕정을 부국보다 안민 관점에서 구성하였음을 말해준다. 다산은 정(政)과 교(敎)의 영역을 구분하면서도 정을 교로 통어하는 예주형보(禮主刑補)의 체제로 경세론을 구성하였다. 그것은 형정의 제도로서 정(政)을 인륜이라는 교(敎)를 실현하는 수단으로 배치하는 것으로 『맹자』 이래 이학과 실학이 공유하는 왕정론이다. 항산을 위해 다산은 법제를 사회적 약자의 생존을 가능하게 해주는 곧 존망계절(存亡繼絶)의 방향에서 구성하였다. 이것은 부국보다 안민을 우선시하는 인정(仁政)의 왕정론이다. 근대 이행기 이래 부국강병의 관점에서 다산을 비롯한 실학자들의 경세론을 설명하였던 것은 경세서에 반영된 예제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던 것과, 법제 구상에 대한 실학자들의 문제의식을 개인의 욕구를 충족시키면서 강국을 만들고자 하는 근대 국민국가의 관념으로 읽었던 것에 기인한 측면이 많다. 이러한 근대론의 독법이 지니는 편향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예제에 대하여 도덕의 차원이 아닌 사회적 공공성의 차원에서 학문적으로 설명하는 시야가 좀 더 상세해질 필요가 있다. Dasan constructed the system and content of Mu-Min-Xin-Shu(牧民心書) based on Zhou-Li(周禮) to present a blueprint for the confucian governance beyond the practical governing skills. Dasan reorganized the rituals of the ceremonies such as commemorative rites and reception in such a way as to fully accommodate the meaning of hospitality, while adjusting the scale to the appropriate level in order to save the finances. Dasan stated that the local powers should not overturn the power according to Yulgok's view that the economic stability of the people should be established first and the people should be edified. This was also the view of king Jeongjo at the time. Dasan, when reconstructing the rituals of rural rites such as Yanglao(養老) and Xiangyinjiu(鄕飮酒), removed the top-down ritual of reading code(讀約), and instead inserted the autonomous doctrines of the people freely presenting advice on the state(乞言). These rituals indicate that Dasan formed his blueprint for the confucian governance from the point of view of making people live in peace than making the country rich and strong. Dasan, dividing the rule of law and the enlightenment of humanity, constituted the policy of the state administration which is led by enlightment of humanities and helped by the law. It was a policy for monarchy that had been shared by Lixue(理學) and Shixue(實學) since Mengzi. Dasan constituted institutions and laws that enabled the survival of the weak. His blueprint leads the people to practice confucian humanites after they established the conditions for stable living. This is a typical policy which was given priority to the stable survival of the people. Since the modern times, the researchers have explained the national policy of Shixue(實學) including Dasan's opinion in terms of national prosperity and military power. They understood Dasan's blueprint for the national management under the concept of the modern nation-state that wants to make a powerful nation while satisfying the individual's desire. As such, they did not fully take into account the rites system used in national policies. In order to go beyond the bias of this view of modernism, it is necessary to elaborate the view of the ritual system academically from the dimension of social publicness, not the dimension of morality.

        • KCI등재

          朝鮮前期『大學衍義』이해과정

          지두환 翰林大學校 泰東古典硏究所 1993 泰東古典硏究 Vol.10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