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문화융합을 위한 지방학의 가능성 - 포항의 경우

        김윤규 한국문화융합학회 2016 문화와 융합 Vol.38 No.3

        This study examines how convergence of local characteristics, among various criteria of culture convergence, is possible. Regional background of a culture is an important factor in understanding that culture, and regional change of the same matter is also an essential factor in culture studies. Although Korean culture was created without much diversity in relatively small territory, because of mountains and rivers that divide regions, Korean culture passed down with comparative regional specificity. In the past, area and population of all the regions were even and each region evenly had excellent intellects, so local culture of provinces played important role in national culture. However, as industrialization began, concentration of population intensified, and today, concentration of culture is also intensifying as population crowded around the capital city, following political and economic profits. Such intensely concentrated culture might impoverish the whole Korean culture. Cultural phenomena that bases on diversity and vitality can only be gained through balanced development of territory and harmonious communication. In that aspect, local studies can be a valuable method to make Korean culture more abundant. Moreover, to converge Korean culture to embrace all the Korean people who are already spread out in the world, international Korean studies should be done along with traditional local studies. Study of Pohang, as a case of local studies, is still in beginning stage. Based on Pohang's identity, studying development potential and social changes caused by communion with foreign intellects and immigrant industrial manpower can further be a window to view the whole Korean society, beyond mere province. Pohang experienced drastic population increase in the process of society change from traditional farming and fishing society to industrial society centered by steel industry. However, as steel industry is declining nowadays, Pohang is facing demand to reorganize its society. Carefully looking into this situation Pohang is at will help understand and prospect the whole Korean society thoroughly. Unifying or classifying Korean culture into one or two characteristics with Seoul being the core is not a great way to understand Korean culture well. A true way to develop Korean culture is to maintain various cultural phenomena by developing, recording and specializing each region's local cultural characteristics. 이 연구는 문화융합을 위한 다양한 준거 가운데 지역적 특성의 융합이 어떤 방식으로 가능할 것인지에 대해 검토한 것이다. 문화가 생산된 지역적 배경은 그 문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으며, 동일한 소재에 대한 지역적 변화 역시 문화 연구에 불가결한 요소가 될 수 있다. 한국문화는 비교적 좁은 국토에서 민족적으로 큰 차이 없이 생산되었지만, 지역을 나누는 산과 강으로 인해 비교적 특수성이 살아 있는 상태로 향유되고 있다. 지난 역사에서는 지방의 면적과 인구분포가 균등하게 이루어져 있었고, 각 지방마다 우수한 지식인들이 자리잡고 있어서 지방 문화가 전국 문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산업화시대로 접어들면서 인구의 편중이 심해지고, 현대에 들어와서는 정치적 경제적 이익을 따라 인구가 수도권으로 집중되면서 문화의 편중도 심해지고 있다. 이렇게 편중된 문화는 한국문화 전체를 빈곤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 다양성과 생동성을 기반으로 하는 문화현상은, 국토의 균형 발전과 원활한 소통에 의해서 얻어질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지방학은 한국문화를 풍성하게 하는 유용한 통로가 될 수 있다. 더욱이 이미 전 세계에 흩어져 살고 있는 한민족 전체를 아우르는 문화로 융합되기 위해서는 전래의 지방학과 함께 세계적 한국학이 연구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지방학의 한 사례로서의 포항연구는 아직 시작단계에 있다. 포항의 정체성을 기반으로 하여, 외래 지식인과 이주 산업인력의 교감을 연구하고 이로 인한 사회변동과 발전 가능성을 탐구하는 것은, 포항이라는 한 지방의 사례를 넘어 한국사회 전체를 조망하는 창구가 될 수 있다. 포항은 전통적인 농어업 사회에서 철강 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공업 사회로 이행해가는 과정에서 급속한 인구팽창을 경험한 바 있다. 그러나 지금 철강 산업이 퇴조하면서 향후 포항사회의 재편성이 요청되는 상황을 맞았다. 이러한 포항을 세밀히 들여다보는 것이 한국사회를 전체적으로 이해하고 전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한국문화를 서울 중심으로 일원화하고 한두 가지 성격으로 특화하는 것은 한국문화를 잘 이해하는 방법이 아니다. 각 지방이 각 특성에 따른 문화적 발전을 이루고 그것을 기술하고 특화하여 다양한 문화현상을 가지게 되는 것이 한국문화를 진정으로 발전시키는 길이 될 것이다.

      • KCI등재

        한국어교육능력검정시험 ‘한국문화’ 영역 문항 분석 연구 - 내용타당도 확보 방안을 중심으로 -

        황명환,민진영 한국문화융합학회 2022 문화와 융합 Vol.44 No.8

        The study aims to explore how to ensure content validity of the Test of Korean Culture, the 4th part of the Test of Teaching Korean as a Foreign Language(TOTKA). To achieve the study objective, appropriate content areas for item development of the test are suggested by analyzing opinions collected from a panel of experts in the field of Korean Language Teaching and Learning, the degree of content balance is investigated by calculating how frequently each content appears and, lastly, item difficulty and discrimination are analyzed utilizing item response theory.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modern Korean culture, Korean history and modern Korean society were judged as the most appropriate content areas. Second, the degree of content balance was found to be low. Especially, frequency of items with regard to modern Korean society was much lower than that of its counterparts. Third, extreme item difficulty and discrimination appeared frequently. The study finally suggested practical implications as to how to ensure better content validity of the Test of Korean Culture based on those research results.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어교육능력검정시험의 네 번째 영역인 ‘한국문화’ 영역의 내용타당도 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한국어교육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한국문화 영역에 대한 실질적인 출제 범위를 제안하였다. 그리고 한국문화 과목과 하위영역의 출제 빈도를 살펴보고 문항반응이론을통해 한국문화 영역 문항에 대한 난이도와 변별도를 검토하였다. 본 연구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한국문화’ 영역의 적정 출제 범위는 한국의 현대문화, 한국 역사, 현대한국사회 과목 및 그하위 영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제안된 적정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문항 출제 경향성을 파악한 결과, 현대한국사회 관련 문항의 출제 빈도는 한국의 현대문화 및 한국역사 관련 문항 출제 빈도보다 극히 적게 확인되었다. 셋째, 문항 난이도와 변별도 분석 결과, 극단적 난이도와 변별도 출현이 다수 목격되었다. 최종적으로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한국어교육능력검정시험의 ‘한국문화’ 영역의 내용타당도확보를 위한 실제적인 방안이 논의되었다.

      • KCI등재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산속(産俗) 문화 비교 연구

        투라예바 딜푸자,이수진 한국문화융합학회 2019 문화와 융합 Vol.41 No.3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are childbirth customs in traditional Korean and Uzbekistan culture. Even though Korea and Uzbekistan are geographically far apart, they remain a part of Asian civilization. Having been influenced by Chinese culture, these two distinct cultures retain some cultural similarities, such as in childbirth. Childbirth customs are inherited from our ancestors via learned lifestyles and beliefs. Childbirth customs in Korea and Uzbekistan favor patriarchal family systems, displaying a typical preference for sons over daughters. By comparing the childbirth customs between Korea and Uzbekistan, we can appreciate the national and social characteristics of the two countries. This paper examines the backgrounds from which the childbirth customs of these two countries have emerged. In Korean culture, where Confucianism was highly influential, a preference for boys emerged conspicuously in the 16th century. Uzbekistan as well, because of its unique location at the crossroads of an ancient trade route, the Silk Road, coupled with an extensive history of invasion from foreign forces, developed a cultural preference for boys. Thus, both countries have formed patriarchal family structures with boy preference customs. Given this social structure, both societies have formed various traditions that emphasize a desire to bear sons. This paper examines the childbirth customs of both societies by categorizing them as a ‘wishing-baby custom’, ‘before-childbirth custom’, or ‘after-childbirth custom’. In both societies, women who want to conceive a son pray to certain objects through different methods of prayer. For example, Korean women would pray to trees, mountain gods, Buddha, or rocks with the belief that these practices would help them conceive a son. A Korean woman may also steal samsinsang, inner clothes, or red pepper from a woman who has already given birth to a son and weave these materials into an exorcistical rope. Uzbekistan women believed that, if a woman went under the legs of a woman who had given birth to many children, she would also have a baby. Despite differences in the method pursued, both societies share common customs associated with the desire of having a baby, often by interacting with other women who have already given birth. When considering before-childbirth customs, there are some practices surrounding food consumption that are prohibited or highly discouraged for pregnant women in both societies. In Korea, chicken, terrapin, rabbit, ginger, garlic, and octopus are discouraged for pregnant woman. In Uzbekistan, camel and rabbit are prohibited meats. Despite the differences in the types of food that are prohibited for pregnant women, both societies share the implicit understanding that what pregnant women see, hear, eat, and feel may directly impact her fetus. This manifests to the prohibition of particular foods and behaviors that are culturally situated. For after-childbirth customs, both societies cultivate perceptions that, immediately after giving birth, women should be blocked and protected from external invasion or vicious energy. In Korea, the exorcistical rope containing red pepper, pine tree branch, charcoal, etc. was placed across the front door of the house, and was believed to block outsiders from entering the house where the woman and newborn baby resided. In Uzbekistan, there is a similar rope ritual that contains a knife. By comparing the childbirth customs of Korea and Uzbekistan, this study examines the traditional cultural practices surrounding childbirth customs. A strength of this study is that it has the potential of facilitating a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the two cultures and their respective social relations. 이 논문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산속 문화에 대한 비교 연구이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지리상으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같은 아시아 문화권에 속해 있으면서 중국 문화권의 영향을 받아 문화적으로 유사한 점이 많다. 산속은 오래전부터 각 민족의 삶의 방식과 믿음을 통해서 조상들로부터 전해 내려온 습속이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산속은 사회적으로 남아를 선호하는 가부장제 가족 제도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산속 연구를 통해서 양국의 민족성이나 사회성을 고찰해 볼 수 있었다. 본고에서는 먼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산속이 전해져 내려오는 문화적 배경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한국은 유교주의 영향을 받아 특히 16세기 남아를 선호하는 사상이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우즈베키스탄의 경우 실크로드 교차지점에 위치하여 오랜 시간 다양한 문화와 교류하는 동시에 외부로부터의 침략으로 고난과 역경의 시간을 보내며 남아 선호 사상이 강해졌다. 양국 모두 전통적으로 가부장제 가족 제도를 형성해 왔으며 남아선호사상을 중시하였고, 이러한 사회적 구조 안에서 남아의 잉태를 기원하는 산속이 형성된 것을 보인다. 양국의 산속을 ‘기자속’, ‘산전속’, ‘산후속’으로 나누어 비교 고찰해 보았다. 양국 모두 아이를 갖고자 희망하는 여인들은 일정한 대상물을 향해 기도 기자속이 있는데, 그 방식에서 차이를 보인다. 한국에서는 잉태를 위하여 수목, 산신, 부처, 암석 등에 기도를 하며, 아들을 이미 출산한 집안의 삼신상이나 속옷, 금줄에 끼인 고추 등을 훔쳐 잉태를 기원하는 습속이 있는데,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다산한 임산부의 다리 밑을 지나가면 아이를 가질 수 있다고 믿었다. 방식에 차이는 있으나, 이미 출산한 부녀자에게 의지하여 아이 낳기를 기원하는 행위는 양국에서 공통적으로 보이는 기자속의 형태로 볼 수 있다. 산전속에서도 한국은 오리고기․닭고기․자라고기․토끼고기․생강․마늘․문어 등의 섭취를 금지하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낙타고기․토끼고기 등을 금기시 하여 금기 음식의 종류에는 차이를 보인다. 그러나 산모가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것이 태아에게 그대로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하여 그에 따른 음식이나 행위에 금기를 가했다는 점은 동일하다. 산후속도 한국이나 우즈베키스탄 모두 출산 직후 산모를 외부의 침입이나 악의 기운으로부터 차단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게 드러난다. 한국에서는 고추나 청솔가지, 숯 등을 달아 외부와 차단하는 금줄을 달았고,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대문 앞에 칼을 매단 금줄을 달아 외부인의 출입을 제한하였다. 본 연구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산속 문화를 비교하여 양국의 산속에 내포되어 있는 전통문화를 점검해 보았다. 향후 양국의 문화이해 및 교류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

      • KCI등재

        한국과 독일의 문화민주주의와 문화센터 : 한국 생활문화센터와 독일 사회문화센터의 비교분석

        강현정(Kang Hyunjung) 한국문화융합학회 2021 문화와 융합 Vol.43 No.8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문화민주주의를 실천하고 있는 한국의 생활문화센터와 독일의 사회문화센터의 비교연구이다. 세계적으로 문화민주주의 이념이 크게 확대되면서 한국과 독일도 문화민주주의 실천을 위하여 생활문화센터와 사회문화센터를 도입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문화민주주의 이념이 거시적인 명분에 그치지 않고 구체적으로 각 국가에서 실제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가를 분석하기 위해, 한국과 독일의 생활문화와 사회문화의 기본개념, 생활문화센터와 사회문화센터의 설립․운영 주체, 주민주도 운영방식을 비교하였다. 첫째, 한국 생활문화와 독일 사회문화는 모두 확장된 문화개념으로 접근하며 삶의 총체로서의 문화를 중시한다. 이것은 문화의 민주화에서의 문화가 고급예술과 엘리트예술로 한정되었다면 문화민주주의에서의 문화는 보다확장된 개념인 삶 중심으로 접근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둘째, 한국 생활문화센터와 독일 사회문화센터는 설립․운영주체의 차이가 있다. 한국은 정부의 문화정책으로 인하여 생활문화센터가 조성되었고, 운영주체는 지자체 직영, 민간위탁, 주민자율형의 3가지 구조로 나뉜다. 반면 독일 사회문화센터는 민간에 의해 설립되고 운영되는 구조로 되어 있다. 한국과 독일 모두 생활문화센터와 사회문화센터를 통해 문화민주주의 이념에 따라 주민이 주체적으로 시설운영에 참여하는 방식을 가지고 있지만 한국은 주민에 의한 의견수렴과정에 참여하면서 소극적 문화민주주의를보여주고 독일은 주민이 설립과 운영을 직접적으로 주도하면서 적극적 문화민주주의가 나타난다. 셋째, 한국 생활문화센터와 독일 사회문화센터는 모두 주민주도 운영방식을 지향하고 있으나 주민 주도성에 대한 차이가 나타난다. 한국 생활문화센터의 다양한 운영구조로 인해 주민주도 운영방식이 각각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독일 사회문화센터는 주민의 의사결정구조와 조직구조에 동참함으로써 주민이 재정, 운영, 프로그램 등에 참여하여 적극적인형태를 보여준다. 한국과 독일의 문화민주주의에 대한 실천은 모두 같은 지향을 가지고 있지만 각국의 실천과정에서 다른 양상을보여주는데 한국은 정부로부터 시작했기에 다양한 운영주체를 통해 지역적 상황에 맞는 다양한 방식을 취하면서제도적으로 주민에 의한 민주적 결정구조가 정착되지 못하고 있는 반면 독일은 정부지원 없이 민간에서 시작된 만큼 운영과 재정의 문제는 오롯이 주민의 공동책임이 된다. 그로인해 사회문화센터를 운영함에 있어서 주민들의 동의와 합의가 전제되고 주민에 의한 의사결정구조를 제도적으로 보장하여 지속성을 담보해내고 있다. This study compares the living cultural centers in Korea and the sociocultural centers in Germany, which practice cultural democracy. With the significant expansion of cultural democracy ideology worldwide, Korea and Germany are actively striving to practice cultural democracy by introducing living cultural centers and sociocultural centers. Specifically, to analyze how each country’s efforts are being made, this study compares the basic concepts of living culture and social culture in Korea and Germany, the subject of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living cultural centers and sociocultural centers, and resident-led operations respectively. First, both Korean living culture and German social culture approach with expanded cultural concepts, emphasizing culture as a whole of life. Second,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subjects of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the Korean living cultural centers and the German sociocultural centers. Third, although both the Korean living cultural centers and the German sociocultural centers are oriented toward resident-led operation, there is a difference in resident initiative. The practice of cultural democracy in Korea and Germany both have the same orientation, but show different aspects in the practice process of each country. In Korea, starting from the government, the democratic decision structure by the residents has not been institutionally established although various methods are adopted according to local circumstances through various operating subjects. On the other hand, in Germany, since it was started by the private sector without government support, operation and financial issues are the sole responsibility of the residents. Therefore, in the operation of the sociocultural centers, the consent and agreement of the residents is premised, and the decision-making structure by the residents is systematically guaranteed to ensure continuity.

      • KCI등재

        한국 언어 문화 교육을 위한 스마트러닝 활용방안-비대면 온라인 융합 교육 사례를 중심으로-

        김세령 한국문화융합학회 2021 문화와 융합 Vol.43 No.4

        As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pandemic continues, face-to-face education centered on Korean language textbooks, which has been common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is facing difficulties in transitioning to online-based contactless education. This study thus aimed to present an effective application plan of smart learning for Korean language and culture education through a case analysis of contactless online convergence education. In this era of new normal, in Korean language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innovate education to seek new standards beyond education before the COVID-19 period. Using the case of “Smart Learning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of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and Culture at H University, the content of convergence education linking Korean language and culture education, smart learning, and artificial intelligence were examined, and various forms of distance classes that could enhance the connection and communication between students and instructors in contactless online classes were explored. Through SMART-based education in the contactless online class environment, this class improved the overall competencies required for twenty-first-century learners. In addition, project-based learning or problem-based learning helped to develop self-direction, connection and communication, problem-solving skills through collaboration, and problem-solving skills based on computing thinking. To verify the class effectiveness, pre- and post-surveys were conducted. In all the questions, the average value increased after each class compared to the previous one. In most of the questions, students' perceptions and competences increased within a statistically significant range. It was confirmed that one semester’s learning was effective in achieving the main learning goals. This study is limited in that it focuses on a specific university; thus, it may not be generalized to all universities with different levels, purposes, and educational environments. Nevertheless, the study may offer practical help to researchers who seek new standards in the field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with similar concerns where in-depth research on how Korean language and culture education, smart learning, and artificial intelligence convergence education can be practiced in the era of new normal is insufficient. In addition, due to the rapid change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after COVID-19, practice-oriented convergence education was suddenly conducted remotely; therefore, there were several limitations in terms of education infrastructure. Therefore, there is a need to address these limitations. 팬데믹(Pandemic) 상황이 끝없이 지속되면서, 그동안 한국어 교육에서 일반적이었던 한국어교재 중심의 대면 교육을 온라인 기반 비대면 교육으로 전환해야 하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본 연구는 비대면 온라인 융합 교육 사례 분석을 통해 한국 언어 문화 교육을 위한 스마트러닝의효과적인 활용방안을 제시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뉴노멀 시대, 한국어 교육에서도 코로나 이전의 교육을 넘어 새로운 기준을 모색하는 교육의혁신이 필요하다. 이에 H대 한국언어문화학과 ‘인공지능 시대의 스마트러닝’ 수업 사례를 통해한국 언어 문화 교육과 스마트러닝, 인공지능을 연계한 융합 교육내용과 온라인 비대면 수업에서학생들과 교수자의 연결과 소통을 높일 수 있었던 원격 수업의 다양한 형태를 모색해 보았다. 한편 비대면 온라인 수업 환경 속에서 SMART 기반 교육을 통해 21세기 학습자에게 필요한역량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었다. 또한 PBL(프로젝트 기반 학습, 문제 중심 학습)을 통해자기주도성, 연결과 소통, 협업을 통한 문제해결 능력, 컴퓨팅 사고 기반 문제해결 능력을 기를수 있었다. 수업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사전 설문과 사후 설문을 실시하였다. 모든 문항에서 수업 전보다수업 이후에 평균값이 상승하였고, 대부분의 문항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범위에서 수강생들의관련 인식과 역량이 상승하였다. 한 학기 수업이 주요 학습목표를 달성하는 데 효과적이었음을확인할 수 있었다. 특정 대학의 사례라는 점에서 학습자의 수준이나 목적, 교육환경이 다른 모든 대학으로 일반화하기에는 제한이 따르지만, 한국 언어 문화 교육과 스마트러닝, 인공지능의 융합 교육이 뉴노멀시대에 어떻게 실천될 수 있을지 심도 있는 연구가 부족한 상황에서 유사한 고민을 가지고 한국어교육 분야에서 새로운 기준을 탐색하는 연구자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코로나이후 급속한 교육환경 변화 속에 실습 중심의 융합 교육이 비대면으로 갑자기 운영되다 보니교육 인프라 면에서 여러 제약이 있어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

      • KCI등재

        민중문화 기반 한국학 교육콘텐츠 개발 연구

        차봉준 한국문화융합학회 2022 문화와 융합 Vol.44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e development of Korean studies educational content in various academic fields is necessary for considering the ever-increasing demand for Korean studies. In response to this reality, this study proposes the need to utilize the elements of minjung(people) culture, which form the basis of Korean culture, as content for developing practical Korean studies educational content to be provided to overseas Korean studies learners. In other words, developing a wide range of elements related to the concept of minjung culture in history, literature, language, ideology, and religion as educational content for Korean studies will be possible to approach the diverse needs of consumers of Korean studies more deeply. To this end, this study examines the necessity and methodology of educational content for Korean studies us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people(minjung) inherent in language and culture. Also, this study delves into the development of interdisciplinary educational content based on history and ideas. Analysis of the current status of Korean studies and the current demand for Korean studies were also briefly reviewed. In addition, as an example of the development of Korean educational content based on minjung culture, a lecture structure was presented for the subject ‘Minjung culture and Korean proverbs.’ In particular, this course can be helpful as a model for developing K-MOOC courses for overseas Korean studies consumers by developing a structure on the premise of MOOC courses. 최근 지속해서 증가하는 한국학 수요를 고려하여 다양한 학문 분야의 한국학 교육콘텐츠의 개발이 요구되고있다. 본 연구는 이러한 현실에 부응하여 해외 한국학 학습자들에게 제공할 유용한 한국학 교육콘텐츠의 개발을위해 우리 문화의 저변을 형성하고 있는 민중문화적 요소가 콘텐츠로 활용될 필요성을 제안한다. 즉 민중문화의개념, 역사, 문학, 어문, 사상과 종교와 관련된 광범위한 요소를 한국학 교육콘텐츠로 개발함으로써 한국학 수요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한층 더 깊이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어문과 문화에 내재한 민중의 속성을 활용한 한국학 교육콘텐츠의 개발과 역사와 사상에 기반한 학제 간 교육콘텐츠의 개발 필요성과 방법론을 제안하였고, 교육콘텐츠 개발의 모델 제시를 위해 해외 한국학의 현황 분석과 현시점의 한국학 수요에 대해서도 간략히 살펴보았다. 그리고 민중문화 기반 한국어 교육콘텐츠 개발의 실례로 ‘민중문화와 한국어 속담’교과목의 강의 구성안 제시하였다. 특히 이 교과목은 MOOC 강좌를 전제로 구성안을 개발함으로써 향후 해외 한국학 수요자 대상의 K-MOOC 강좌 개발의 모델로 활용할 수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KCI등재

        근대전환기 내한선교사의 선교사역과 한국문화이해 -안애리(安愛理)의 Inside Views of Mission Life (1913)를 중심으로-

        오지석 한국문화융합학회 2021 문화와 융합 Vol.43 No.4

        This study aims to trace the understanding of Korean culture, focusing on the Inside Views of Mission Life by Annie Baird, an American missionary who came to Korea during the late nineteenth century, the warring period of Korea (e.g., the Korean-Japanese war with Donghak, Sino-Japanese War, and Russo-Japanese War). Ae-ri Ahn used her intellectual connections abroad to introduce Korean culture, as well as her role as a foreign missionary who played a part in the transformation of culture during this Korean modern transition period. In the appendix of her early work titled Fifty Helps, Ahn asks new missionaries to assume an attitude of respect for Koreans and Korean culture, and to set themselves free from the prejudice and superiority they tend to have toward Western culture. This attitude continues to feature in her final work, Inside Views of Mission Life, and she does not miss the idea of respecting the lifestyle and culture of Korean society instead of looking at Korean culture through the eyes of Westerners in the period of modern transition. Thus, this study argues that Ahn should be evaluated as a pioneer of Korean studies who participated in the establishment of “Korean Studies” in the nineteenth century rather than remembering her as a missionary's wife, educator, and literary woman 이 연구는 개항 후 한국에 와서 동학, 청일전쟁, 러일전쟁을 겪고 한일병탄을 함께 한 미국선교사 안애리(安愛理)의 Inside Views of Mission Life를 중심으로 선교활동과 한국문화 이해를추적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안애리는 한국근대전환기 문화변용의 한축을 담당했던 외국인 선교사로서의 역할 뿐만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데 해외에 있는 인적‧ 지적 네트워크를 사용했다. 안애리는 초기의 작품인 Fifty Helps의 부록에서 신입 선교사들에게 서구문화에 대해 갖기 쉬운 편견과 우월감에서 벗어나 한국인과 한국문화를 존중하는 태도를 주문한다. 이런 태도는 마지막 작품인 Inside Views of Mission Life에서도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리고 그는 한국의 근대전환기에서 서구인의 시선으로 한국문화를 바라보지 말고 한국사회의 생활방식과 문화를 존중해야한다는 생각을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우리에게 근대전환기 미국식 근대가 시험 되었던 평양에대한 관심을 불러준다. 우리는 안애리를 선교사의 부인, 교육가, 문학가로 기억하기보다는 19세기‘한국학’ 세우기에 동참한 한국학의 개척자로 평가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해외 한국학에서 한국문화 수업모형 구성을 위한 기초 연구 - 유럽 대학의 한국학 과정 운영현황 자료 분석을 기반으로 -

        강란숙,윤선영,이정민 한국문화융합학회 2021 문화와 융합 Vol.43 No.12

        This paper aims to provide preliminary research to show the need for and to build a structural curriculum model for teaching Korean culture in Korean Studies abroad. It analyses the current management of Korean cultural programs in European universities. Despite the recent increased number of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offering Korean Studies programs abroad, studies on the specific curricular framework of how Korean culture is taught has been insufficient. Thus, this paper investigates the current management of Korean cultural education in 159 European universities across 36 countries using the Korea Foundation database. The findings show a large majority of universities offer modules on Korean culture, even at those institutions that do not offer Korean studies at the degree level. This indicates that Korean culture education form a significant role in Korean studies programs at European universities. 본 연구는 유럽의 대학에 개설된 한국학 프로그램 중 한국문화 교육에 관한 과정 운영 현황을 분석하여 이를 해외한국학 과정의 한국문화 수업모형 구성을 위한 기초 연구로 활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이루어졌다. 해외에서 한국학 과정을 운영 교육 및 연구 기관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해외 한국학 과정의 체계적인 운영을 위한 교육과정 체계에 관한연구는 미흡하다. 이에 본 연구는 한국 정부 차원에서 해외 한국학 교육기관 운영을 위한 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한국국제교류재단(Korea Foundation; 이후 KF)의 해외 한국학 운영현황 통계 자료를 대상으로 서유럽과 북유럽 총 36개국의 159개 대학에 개설된 한국학 교육과정 내 한국문화교육 운영현황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대부분의 유럽 대학에서는 학위 과정에서 한국에 관한 연구를 제공하지 않는 기관에서도 한국문화에 대한모듈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럽 대학에서 한국문화 강좌가 한국학을 위한 기초 단계 교과목으로 매우 중요하게 다뤄진다는 것을 시사한다.

      • KCI등재

        중국 대학 한국어 전공 학습자를 위한 한국 문화 수업 연구 - ‘한국 사회와 문화’ 교재 개발을 위한 주제 선정을 중심으로 -

        정서영,신사명 한국문화융합학회 2022 문화와 융합 Vol.44 No.1

        As assessments for education have recently been emphasized in Chinese university, Korean language learners are required to have the overall understanding and knowledge on Korean society and culture as well as Korean language. Accordingly the subject “Korean society and culture” has been drawing attention. Given this, this study aims to study the contents of the “Korean Society and Culture” to figure out the potentials of classes related to “Korean Society and Culture” through a content-oriented approach based on integrated culture-oriented language education. The survey method and analysis of textbook were used as FGI, analysis of textbooks and research methods. As the first survey method, ‘what the subject title is’, ‘when the class opens’, ‘how many credits are’, ‘teachers’, and ‘textbooks’ in a-four-year course university’s Korean culture curriculum were to be identified, secondly, the problems of ‘Korean society and culture’ classes were also to be determined through the instructors’ Focus Group Interview. Thirdly, textbooks used by each university and five among the recently published textbooks utilized were selected and analyzed. Through these three research methods, the things that Korean language learners should know and 15 proper topics for them were finally chosen in the subject “Korean Society and Culture.” The 15 topics are considered essential in the “Korean Society and Culture” subject and can be used as fundamental data for developing curriculum (content-oriented approach) or textbook to enhance the understanding of Korean society and culture for learners who major in Korean at universities overseas. 최근 중국의 대학 교육에서 사정(思政)교육이 강조되면서 한국어 전공자의 입장에서 한국어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와 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지식습득이 필요로 하게 되었고 이에 따라 ‘한국 사회와 문화’라는 교과목이주목을 받고 있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본 연구에서는 문화 중심의 언어 통합 교육 측면의 ‘내용 중심 교수법’에주목하였고, 이를 통한 ‘한국 사회와 문화’ 수업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한국 사회와 문화’ 수업 내용의 주제를 연구하고자 한다. 연구 방법으로는 설문조사 방법과 집단 심층 면접, 교재 분석을 사용했다. 첫 번째 설문조사방식으로 4년제 대학의 한국 문화 교과목의 ‘개설과목명’, ‘개설 시기’, ‘학점’, ‘교재’ 등의 각 대학의 개설 현황을알아보고 두 번째 교수자의 집단 심층 면접을 통해 ‘한국 사회와 문화’ 수업에 따른 문제점에 대해서도 파악하였다. 세 번째로 각 대학에서 사용하고 있는 교재와 최근 중국 내에 출판된 교재 중 5개를 선정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연구 방법을 통해 ‘한국 사회와 문화’라는 교과목에서 한국어 전공 학습자가 알아야 할 항목과 적합한 ‘주제’ 15가지를 최종 선정했다. 15개의 주제는 ‘한국 사회와 문화’ 교과목에서 필수적으로 다루어야하는 내용으로 파악하여 향후 국외 대학에서 한국어를 전공하는 학습자들의 한국 사회와 문화의 이해를 높이기위한 교과 과정이나 교재를 개발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KCI등재

        중국계 다문화가정 아동의 한국어 설측음의 권설음화 조음 현상 연구

        박지윤 한국문화융합학회 2020 문화와 융합 Vol.42 No.8

        This study carries out an acoustic and phonetic analysis of the pronunciation of 7-9-year-old pre-school Chinese children in Korea (excluding mixed Korean-Chinese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both before and after school. It then considers the cause of their pronunciation errors. Children are primarily taught language at home. In Korea, children who do not receive high-quality Korean-language education from Chinese mothers with low proficiency in Korean make more minor errors when speaking Korean than Korean children of the same age. In particular, children from multicultural Chinese families often pronounce Korean words using a lateral-Chinese retroflex sound; the younger the child and the lower the Chinese mother's proficiency in Korean, the more errors that child is likely to make. This phenomenon among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has been attributed to the prevalence of the retroflex sound in Chinese, their mothers’ native tongue. The acoustical feature of this rhotacization is a sharp fall in the F3 frequency, as it approaches F2. F2 resonates at the front and back of the tongue; as the tongue moves lower, so does F2. Approaching F2 with a large drop in the frequency of F3 creates a sound that is close to the Chinese retroflex sound.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re aware of F3 falling to F2. Although this phenomenon occurs in children and Chinese mothers in multicultural families, it is never seen in children from Korean families. This shows that children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re influenced by their mother's native language. This study makes a meaningful contribution to the literature by analyzing the error patterns found in the speech of Chinese multicultural children through experimental research. Using an acoustic phonetics analysis, It demonstrates that these error patterns are caused by the Chinese mother’s native language and the contrast between the Chinese and Korean phonological systems. 본 연구의 목적은 취학 전후인 7세, 9세 중국계(한국계 중국인 제외) 다문화가정 아동의 설측음 조음 오류 현상을 음향음성학적으로 분석하고 그 원인을 고찰하는 데 있다. 아동은 가정에서부터 언어 습득이 일차적으로 이루어지는데 한국어 숙달도가 낮은 중국인 어머니로부터 양질의 한국어 교육을 받지 못한 다문화가정 아동은 또래의 한국인 아동보다 한국어 조음 오류가 높다. 특히, 중국계 다문화가정 아동은 설측음을 중국어 권설음화로 조음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동의 연령이 어릴수록, 중국인 어머니의 한국어 숙달도가 낮을수록 그 오류는 더 많았다. 다문화가정 아동의 한국어 설측음의 권설음화로 조음하는 현상은 중국인 어머니의 모어인 중국어의 권설음 영향 때문인 것으로 보았다. 얼화운의 음향적 특징은, F3의 주파수가 큰 폭으로 하강하여 F2에 접근하는데, F2에 접근할수록 권설이다. 그 이유는 F2가 혀의 앞뒤 위치인데, 혀가 뒤로 갈수록 F2는 낮아지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F3의 주파수가 큰 폭으로 하강하여 F2에 접근한다는 것은 권설음에 가깝다는 뜻이다. 다문화가정 아동은 F3이 F2로 하강하는 현상을 볼 수 있다. 이는 일반 가정 아동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은 아니고, 다문화가정 아동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인데, 다문화가정 중국인 어머니도 실험 결과 다문화가정 아동과 동일한 현상을 보였다. 이를 통해 중국계 다문화가정 아동의 한국어 설측음은 중국인 어머니의 모어인 중국어 권설음 영향을 받는 것을 알 수 있다. 본 연구는 그동안 미진하였던 중국계 다문화가정 아동의 설측음 조음 오류를 실험 연구를 통해 오류 양상을 분석하고, 그 원인을 중국인 어머니의 모어인 중국어 권설음과 한국어 설측음의 음운 체계 대조로 보고 이를 음향음성학적으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