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방법으로서의 세계문학 -1970년대 외국문학/민족문학 담론과 (탈)후진성 인식을 중심으로-

        박연희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22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94 No.-

        This article recounts the literary discussion on the backwardness of Korea after hearing the news that Korea's international status has been upgraded from developing countries to developed countries in 2021. The determination of the status of developed countries in Korea is the result of the categories and standards of UNTAD (UNTAD) member states, and since then, the concept of "third world" has been commercialized and the psychological geography of developed countries has been solidified. In order to examine the boom phenomenon of the third world theory, the topography and characteristics of national literature and foreign literature discourse have been examined so far. This overlaps with the process of preparing discourses and media by the first generation of Korean literature and foreign literature after liberation as foreign literature majors began to criticize Korean literature in earnest since the 1960s. In particular, the composition and perspective of national literature-world literature, which have been continuously discussed in the academic journal, cannot be irrelevant to the prosperity of the branch of comparative literature. In the 1970s, after liberation, first-generation Korean writers such as Kim Dong-wook created an opportunity to systematize the theory and methodology of foreign literature research through the Korean Comparative Literature Society (1959). The institutional search and practice of renewing the status of Korean literature in the unit of comparative literature was due to the judgment that the complex of acceptance of foreign literature has been overcome to some extent. In the history of Korean intelligence, the sad imagination and discourse of world literature and Korean literature were possible by a third world perspective. From the center of Western literature, the possibility of world literature can only be discussed in the vertical relationship between propagation and acceptance, but from a third world perspective, Korean literature and world literature have a horizontal relationship. For this reason, Baek Nak-cheong explained that literature in developed countries is part of potential third-world literature, and then stressed that what is popular is the universality of world literature. However, for Kim Woo-chang, the inherent universality assumed in the third world theory is only an aesthetic imagination. The universality of literature is understood as a totality that is not fixed than the relationship and structure of national literature-world literature itself. The literature theory of those who aimed for world literature and its issues persisted as a possibility and method of universalizing the backwardness of Korean literature. It would not be an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efforts to converge into totality and institutional and discourse practices that resist structural contradictions were operated from the perspective of backwardness. 이 글은 2021년에 한국의 국제적 위상이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 그룹으로 격상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며 (탈)후진성에 대한 문학적 논의를 재론한 것이다. 한국에 대한 선진국의 지위 결정은 운크타드(UNTAD, 유엔무역개발회의) 회원국의 범주와 기준에 따른 결과인데, 이후부터 ‘제3세계’ 개념이 상용되고 (탈)후진국의 심상지리가 공고해졌다. 이러한 제3세계론의 붐 현상을 살피기 위해 지금까지 민족문학과 외국문학 담론의 지형과 성격을 살폈다. 이는 1960년대 이후 외국문학 전공자들의 한국문학 비평이 본격화되면서 해방후 1세대 국문학자와 외국문학자들이 한국문학의 탈후진성의 과제에 천착해 담론과 매체를 마련하는 과정과 중첩된다. 특히 학술장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된 민족문학-세계문학의 구도 및 시각은 비교문학이라는 분과 학문의 번성과 무관할 수 없는데, 1970년대에 이르러 김동욱 등의 해방후 1세대 국문학자들은 <한국비교문학회>(1959)을 통해 외국문학 연구의 이론과 방법론을 체계화하는 계기를 만든다. 비교문학의 단위에서 국문학의 위상을 갱신하는 제도적 모색과 실천은 외국문학의 수용에 대한 콤플렉스가 어느 정도 극복되었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한국 지성사에서 세계문학과 한국문학의 유비적 상상 및 담론은 제3세계적 시각에 의해 가능한 일이었다. 서구문학 중심에서 보면 전파와 수용의 수직적 관계에서만 세계문학의 가능성을 논의할 수 있지만, 제3세계적 시각에서 보면 한국문학과 세계문학은 수평적인 관계를 이룬다. 그런 까닭에 백낙청은 선진국의 문학을 잠재적인 제3세계 문학의 일부라고 설명한 후 민중적인 것이야말로 세계문학의 보편성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김우창에게 제3세계론에서 상정된 내재하는 보편성이란 하나의 미적 가상에 불과하다. 세계문학을 지향한 이들의 문학론과 그 쟁점은 한국문학의 후진성을 보편화의 가능성이자 방법으로서 지속되었다. 전체성으로 수렴되기 위한 노력과 구조적인 모순에 저항하는 제도적, 담론적 실천이란 탈후진성의 시각에서 작동된 것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 KCI등재

        계간 『문학과지성』이 1970년대 한국소설에 끼친 영향 연구 - 김현의 문학론을 중심으로

        곽상순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2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55 No.-

        This thesis i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Kim Hyun’s criticism. Kim Hyun’s criticism was the symbol which understands the spirit of Mun-ji and the effect of Mun-ji on 1970’s novels. Kim Hyun studied imagination and desire, and a study on imagination and desire was the response to the suppressive society in 70’s. It was developed in the opposition and the discord with Chang-bi. According to Kim Hyun, literature is useless, so it gives us a chance to think of suppression. Literary useless should be treated as useful because it gives a chance to think of suppression. Especially in novels, an exceptional individual should do the same role. He/She should be treated as useless thing in order for the works to give reader a chance to think of the meaning of there life. In doing so, reader would be known that they have been lived in suppression which they didn’t know. Society without repression is the final destination of Kim Hyun’s criticism. Kim Hyun said that dream on society without repression can function as criticism of negativity of existing society. And this his criticism was played in Mun-ji which was searching for the literary possibility to defy the developmental dictatorship. 『문학과지성』의, 특히 그 그룹을 대표하는 비평가인 김현의 가장 독창적인 특징 중 하나는 기존의 쓰임새를 옹호하거나 새로운 쓰임새를 제시하면서 문학을 옹호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에 따르면 “유용성”은 무용함의 논리를 거부하거나 그것을 체계적으로 반박함으로써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무용함 자체가 이미 유용성의 “가능성의 조건”이라는 사실을 알게 하는 관점의 전도를 통해 얻어진다. 즉, 현실에서의 완전한 존립을 “불가능하게 하는 조건”인, 무용성이라는 문학의 내재적 장애이자 적대가, 동시에 문학만의 독창적 자율성과 보편성을 가능하게 하는 “가능성의 조건”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문학과지성』에 따르면 문학은 디스유토피아적인 어떤 것이다. 그것은 “부정적인 고통을 역설적이게도 행복스럽게” 전달하는 것이며, 끝내 부정적인, 그러나 동시에 행복감을 주는 고통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편 이러한 『문학과지성』의 문학관에는 일종의 예외의 논리가 담겨 있다고 할 수 있다. 『문학과지성』은 특히 소설을 다룰 때, “예외적 개인”이라는 개념에 주목하는데, 이러한 예외적 개인들은 우리 삶을 구성하는 일반적이고 합리적인 도덕적 계명들을 위반하는 바로 그 행위를 통해서 진정한 윤리적 차원을 발견하는 인물들이다. 『창작과비평』이 예찬하고 권장하는 개인이 일종의 도덕적 모범의 형상을 하고 있다면, 『문학과지성』이 주목하는 개인은 타인이 따를 수도 없고 따라서도 안 되는, 특수한 상황에서의 특수한 선택을 통해 삶의 복잡성을 드러내는 예외적 인물로 기능한다. 이러한 예외적 개인의 윤리적 행위들은 평화롭고 정신적으로 안락한 일상에 파묻혀 있는 독자들에게 ‘그/그녀가 정말로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불러일으키고, 의심할 바 없이 모두가 욕망한다고 받아들였던 일상적이고 세속적인 행복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든다. 불편한 진실과 대면토록 함으로써 그때까지 별다른 의심 없이 일상적으로 받아들이던 안온한 일상과 행복에 저항하고, 그것을 의심하고, 심지어는 그것을 거부하려고 하는 태도에 정당성을 부여한다는 것이다.

      • KCI등재

        ‘민중’과 ‘다중’의 관계론(/내재)적 함의 -1960년대 이후 한국문학장에서의 ‘민중’ 논의의 현재적 의미-

        전상기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7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76 No.-

        The discussion of “people” in the Korean literature has been a major ideological coordinator of the national literature movement, and has been the mainstay of the solidarity and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 resistance. After the collapse of the colonial era, the ‘National Literature’, which encompasses progressive literary people, including Imhwa, is a period of confrontation between left and right after liberation, careful and passive discussions of postwar literature and finally, Since the 1960s, he has been responsible for the full-scale reform of Korean society and advocacy and progressive transformation programs. Baek Nak - chung and ‘Changbi Group’ raised the task as ‘Citizens Literature’. 4.19 The entry into the paragraphs of the generations made the modernization of Korean society their historical task and made them have an abnormal and superior position of literature. Despite the weakness of other fields and oppressive dictatorship power, the people of Korean society, whose symbolic and emotional literary power is changing rapidly, strongly imprinted the necessity of recognition and resolution of the contemporary problems of modernization and Korean modern history . In the course of ‘Citizen Literature’, Baek Nak - chung, who was trying to emphasize the historical role of ‘citizen’, turned to ‘the theory of national literature’ and filled ‘the people literature’ with the core contents of national literature. It became a concern. Of course, it was because of the long-term power of the Park Chung-hee regime and the conspiracy to strengthen the persistence of the Cold War on the Korean Peninsula as a “hostile symbiotic relationship”. The ‘people’ as a universal and practical being that unifies class and class with the resistance of the ruling class to the ruling class has just emerged as an icon symbolizing resistance. At one time, it was pushed to the concept of ‘mass’ or ‘nation’, but ‘people’ was recognized as the third world version of historical reality as the master of history and the value it should aim for. However, in the 2000s, the ambiguous and conceptual dimension of the concept of ‘people’ was criticized as the philosophy of identity, and the awareness of the problem of ‘multitude’ was newly highlighted. In addition to the spontaneity and autonomy of the individual subject and the tendency to change, which are appropriate for the age of network power, there is a time when a reason for competing is sought and commonality is found in the commonality of I think that the motive strategy of ‘multitude’ which seeks a new relationship with the people is meaningful. 한국문학장에서 ‘민중’ 논의는 민족문학운동의 중요한 이념적 좌표이자 저항세력의 연대성, 역사 발전의 주역으로 자리해왔다. 식민지 시대의 카프 해산 이후에 임화를 위시로 하여 진보적인 문학인들을 망라하여 전개한 ‘민족문학’은 해방 직후의 좌우익 대립 시기, 전후 문학 시기의 조심스럽고 소극적인 논의들, 그리고 마침내 독재자를 권좌에서 끌어내린 1960년대부터 한국사회의 전면적인 개조와 진보적인 변혁 프로그램의 주창, 시행의 한 축을 담당했다. 백낙청과 ‘창비그룹’은 그 과제를 ‘시민문학론’으로 제기하였다. 4.19세대의 문단 진출은 한국사회의 근대화를 자신들의 역사적 과제로 삼아 문학의 비정상적인 특별하고 우월한 위치를 점하게 하였다. 다른 여타 분야의 저조와 폭압적인 독재권력도 한몫을 했지만 상징적이고 감성적인 문학 특유의 힘이 급변하는 한국사회의 민중들에게 근대화와 한국근대사의 미해결 과제에 대한 인식과 해결의 필요성을 강렬하게 각인시켰다. ‘시민문학론’을 통하여 ‘시민’의 역사적 역할을 강조하고자 했던 백낙청이 ‘민족문학론’으로 선회하고 다시 ‘민중문학’을 민족문학의 핵심적인 내용으로 채워넣으면서 ‘민중’ 논의는 한국문학사의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물론 그렇게 되기까지는 박정희 정권의 장기집권과 ‘적대적 공생관계’로써 냉전의 한반도적 지속성을 강화하고자 한 음모가 노골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지배계급에 대한 피지배계급의 저항과 계급과 계층을 연합하는 보편적이고 실제적인 존재로서의 ‘민중’은 바야흐로 저항세력을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한때는 ‘대중’ 개념이나 ‘민족’ 범주에 밀리기도 했으나 ‘민중’은 역사의 주인이자 지향해야 할 가치로서 역사적 실체의 제3세계적 버전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2000년대에 접어들면서 ‘민중’ 개념이 지닌 모호하고 관념적인 차원이 동일성의 철학으로 비판, ‘다중’의 문제의식이 새롭게 조명되었다. 네트워크 권력 시대에 걸맞는 개인 주체의 자발성과 자율성, 변화무쌍한 성향과 더불어 사안과 상황에 따라 무수히 변수가 많고 변화 생성하는 ‘무위의 공동체’의 어떤 공통성을 모색, 경합하는 사유가 전개될 때라야 ‘민중’과 새로운 관계를 모색하는 ‘다중’의 운동전략이 의미가 있지 않을까 한다.

      • KCI등재

        1970년대 문학 장과 시 동인지: 신감각 동인을 중심으로

        심선옥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5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67 No.-

        This paper examined the position of poetry coterie magazines in 1970’s literary field. It was originated from the fact that the number of poets and poetry coterie magazines have continuously increased in 1970s. Poetry coterie magazines have confronted the major literature clique. They insisted new literary ideology and independent style. This paper pays attention to Shingamgak. It is organized as a team of poets that recommended and debuted by Park Mok-Wol. The literary origin of Shingamgak was based on the idea of Park Mok-Wol and Shimsang(Image). The literary ideology of Shingamgak was traditional lyrical poems, pure literature theory and imagism. Its poetry can be summarized in three types. There are the early poems which expressed sorrow. The later poems described daily experiences and senses and developed the allegoric poetry. The early poems were moved with the sentimentality. It was understood as a crisis to begin differences of poetry and life. The later poems contained the self-consciousness of poetry and poet. It was a momentum to extend poem’s area into the everyday experience and sense. Allegoric poetry were created by the reflection on traditional lyrical poems and realism literature. Allegoric poetry criticized for contradiction of Korean society; problem of development and economic growth. <국문초록> 이 논문은 1970년대 문학 장에서 시 동인지의 현황과 위치를 살펴보았다. 1970년대는 문학 재생산의 측면에서 폭발적인 시대였으며, 시인의 양적 팽창이 두드러졌다. 1970년대 시 동인지는 신인들의 발표 기회를 확대하고 문학 인구의 저변 확대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또한, 시 동인지는 새로운 문학 주체로서 기존의 지배적인 창작 경향과 대립하여 새로운 문학 이념을 주장하고, 독자적인 스타일을 창조함으로써 문학 장에서 자신의 존재를 생성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1970년대를 대표하는 시 동인지로 『반시』, 『자유시』, 『신감각』, 성좌 동인에 주목하였다. 반시 동인의 이념과 시 세계는 문학의 사회적 기능과 현실 반영에 주목한 리얼리즘과, 『창작과비평』의 민족문학론에 연결하여 설명할 수 있다. 자유시 동인의 ‘자유’ 개념은, 개인의 자유를 억압하고 인간 소외를 유발하는 산업사회의 모순과 폐해를 드러내는 문제틀로서 설정된 것이었다. 성좌 동인은 전통 서정시와 리얼리즘 시를 부정하고, 시인의 감각과 상상력을 극단적으로 추구하는 난해시 계열을 창작하였다. 본 연구는 신감각 동인의 시 세계를 심도 있게 분석하였다. 이를 통해 급격한 산업화와 도시화로 인해 전통 서정시의 미학적 기반이 상실되고 있던 당대의 현실에서 전통적인 서정시의 변화 양상과 그 가능성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신감각 동인은 박목월의 추천을 받고 등단했다는 공통점이 있으며, 박목월과 『심상』은 신감각 동인의 문학적 기원이자 거점으로 작용하였다. 신감각 동인의 문학 이념은 전통적인 서정시를 바탕으로, 삶에의 성실성과 전인격적 시를 강조하는 순수문학론과, 이미지 시로 설명할 수 있다. 신감각 동인의 시 세계는 전통 서정시의 영역에 제한되지 않고 다양하게 변화하였는데, 비극적인 미의식과 감상성의 노출, 알레고리를 통한 당대의 현실 비판, 일상의 감각과 새로운 서정의 모색 등을 꼽을 수 있다.

      • KCI등재

        로컬리티의 재구성 : 조선/문학/전집의 사상

        박숙자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2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56 No.-

        During the period of colonization, in the topography of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 ‘Joseon literature’ is either colonization literature or exotic literature. This mentality is an event and also concept that was brought about by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of Sinjosapan. At the moment that world literature becomes not the arithmetical sum of national literature but ‘represented’ to the ‘literature’ which represents the world, from the ‘world literature’, the division or strata of high or low class,center or margin, and inside or outside generate. In this, Joseon literature attempts to be assigned with its own position in the ‘world literature’. One is to become a legitimate part in the world literature entering the world literature on its own, and the other is to be assigned with a better position in it accepting the locality of literature. Several planning and alternations occurring in this frame are noticeable. For instance, it is to plan to arrange ‘Joseon Part’ newly into the ‘world literature’. This is limited as the alternation of the paradigm but rather results in the repetition of the paradigm, so it is still ambivalent. Another way is the alternation through ‘translation’. It is a plan to translate ‘Joseon literature’to the world’s literary circles. But unless it is considered that it is the process of culture generation including the encountering and exchange of two or more cultures, it should end up becoming self-assured behavior. If we explore the locality of Joseon literature within the instruction of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 it is hard to escape from the colonization of ‘Joseon literature’. The matter is not the reconstruction of ‘colonization’or ‘exoticness’ itself but the alternation of the paradigm to dismantle or exceed the frame of ‘the complete series of world literature. 본고는 조선문학의 로컬리티가 ‘세계문학전집’을 매개로 구성/탈구성되는 과정을 분석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식민지 시기 일본에서 출판된 ‘신조사판 세계문학전집’은 서구문학을 세계문학으로 일반화하는 문화적 기획이었다. 그 결과 ‘조선문학’이 변방에 놓이거나 이국적인 문학으로 담론화되었다. 세계문학이 국민문학의 산술적 총합이 아니라 세계를 대표할 만한 ‘문학’으로 ‘표상’되는 이 관념이일반화됨으로써 ‘세계문학’은 고급과 저급, 중심과 주변, 안과밖의 구분이 계층이분명하게 노정되는 문명의 기호가 된다. 세계문학의 중심과 내부가 있다는 사유가 일반화된 것이다. 이 관념은 자연적인 것도 당연한 것도 아니나 이 속에서 조선문학은 ‘세계문학’ 안에서 자기 자리를 할당받기 위해 노력한다. 하나는 스스로세계문학 안으로 들어가 세계문학 안의 적자가 되는 것, 두 번째 방법은 문학의 지방성을 스스로 인정하고 그 안에서 좀더 나은 자리를 배치받는 일이다. 이 두가지 방법은 긴밀하게 맞물린다. 조선작가들은 ‘세계문학’의 적자가 되기 위한 기획에 다들 환호작약하지만, 이는 고급과 저급, 중심과 주변의 위치를 반복할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프레임 안에서 일어난 몇가지 기획과 변용은 주목할만하다. 일례로 ‘조선편’을 ‘세계문학’의 내부로 새롭게 배치하는 기획이 그것인데이는 ‘세계문학전집’ 내부에 ‘조선편’을 끼워넣는 저항적인 기획일 수는 있으나 패러다임의 변용으로 그치면서 오히려 패러다임을 반복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전히 양가적이다. 또다른 방법으로 ‘번역’을 통한 변용의 방법이다. ‘조선문학’을 세계문단에 번역해서 내놓자는 안인데, 이는 두 개 이상의 문화가 접속하고 교류하는 과정을 포함하는 문화생성의 과정이라는 점을 고려하지 않는 한자기만족적 행위로 그칠 가능성이 농후하다. 실제로 조선문학 중에 어떤 작품을번역하는 것이 좋겠느냐고 묻는 설문에서 조선작가들이 보인 반응은 ‘수준’과 ‘필요성’의 문제를 다시 지적함으로써 ‘세계문학’을 차이가 아닌 위계화된 ‘수준’으로이해하는 인식을 여전히 드러내고 있다. ‘세계문학전집’의 지도 안에서 조선문학의 로컬리티를 탐색하는 한 ‘조선문학’의 식민성을 벗어나기는 어렵다. 문제는 ‘식민성’이나 ‘이국성’ 자체에 대한 재구성이 아니라 ‘세계문학전집’의 프레임을 해체하거나 초월하는 패러다임의 변화일 것이다.

      • KCI등재

        현대 풍자소설의 계보

        이도연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3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61 No.-

        Satire is a literary form related to the position of subject. It is determined bythe relationship between subject and object. Because satire inevitably needs targetas a object of satire. Therefore it is more essentially social, except as in the caseof self-satire. Satire is a style which is possible when there is possibility of modificationsof the society, or at least still remain the desire to change. In other words, as thepossibility of transformation disappears, the spirit of satire disappears. Ultimately,the question of recovery of satire, it depends on the aesthetic choice and determinationof writers as subjects of literary production. As there are still remain clues of negation,satire is still possible and also required. We regard as major satire writers in modernkorean novels, as follows, Chae Man-sik, Lee Moon-gu, Sung seok-je, and analyzethe Comic texts of them. We discovered the aesthetic transfiguration and presentaspects of satire in their novels. 풍자란 주체와 관련된 문학적 형식이다. 그것은 주체의 자리와 위치에 관계한다. 보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그것은 주체와 대상의 관계에 따라 결정되는 문학적 양식이다. 풍자란 필연적으로 풍자의 대상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풍자란 이상의경우처럼 자기풍자를 제외한다면, 본질적으로 사회적인 것이다. 익히 알듯 사회적풍자란 한 사회의 개조 가능성에 대한 열망이 미만하거나 적어도 아직 남아 있을때 가능한 양식이다. 바꾸어 말하면 한 사회의 변혁 가능성이 사라짐에 따라 풍자의정신도 그만큼 위축된다는 뜻이다. 한국문학사에서 풍자문학에 대한 논의가 본격적으로 제기된 것은 1930년대였다. 주지하듯 그 논의의 단초가 된 것은 최재서의「풍자문학론」이다. 그 논의의 선구성은 인정되지만, 최재서의 「풍자문학론」은 외국이론에 지나치게 의존한 채 한국문학의 구체적 양상들을 살피지 못했다는 한계를지닌다. 식민지 치하의 문학적 상황 속에서 풍자소설을 이론이 아니라 실제 작품을통해 실천해 보인 작가는 다름 아닌 채만식이었다. 채만식 소설의 자전적 수준은풍자적 경향의 증감과 대체로 반비례한다. 김유정이 개척해놓은 해학의 전통을 계승하여 농촌공동체의 문제로 지속․변주한 작가는 이문구였다. 그의 최후 유작인, 내몸은 너무 오래 서 있거나 걸어왔다는 우리 동네를 이어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농촌문제들을 풍자적 시선으로 다양하게 포착하고 있다. 성석제 소설은 채만식의풍자, 김유정의 해학, 이문구의 방언 등, 한국문학의 유구한 그러나 희소한 전통의하나인 희극성을 계승하면서도 거대서사 혹은 소위 대타자가 붕괴한 90년대 이후한국 문학 장 내부의 의미론적 폐허를 효과적으로 재구성한 희귀한 예에 속한다. 박민규는 알레고리를 통해 풍자의 정신이 한국소설의 유구한 전통임을 입증하고있지만, 그것은 지금-여기 역사적 현재에 대한 문학적 응전력을 소진한 대가로 얻어진 것이다. 박형서 소설은 사회적 노동체계라는 현실원칙과는 엄연히 분리된 채쾌락원칙만이 지배하는 감각의 제국이다. 이기호의 유머가 뒤틀린 형상을 띠고 있는것은, 그것이 날카로운 풍자가 아니라 희비극(tragicomedy)의 경계에서 벌어지는아이러니이기 때문이다. 풍자성의 회복이라는 문제는 궁극적으로는 문학적 생산의주체로서 작가의 미학적 선택과 결단에 달려있다. 예술에 있어 여전히 부정의 계기가남아있는 한 그것은 가능하며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 KCI등재

        김수영 시의 문학 정치에 대한 고찰

        양진영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21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91 No.-

        There are two main purposes of this article. First of all, it is aim to critically examine developing process of the concept of politics of literature by Jacques Rancière which has been introduced in Korea through the study of the politics of Kim Soo-young's poem and used to study the politics of literature. The second is to present a new perspective on applying the concept of politics of literature to literature by finding out the two prerequisites for the politics of literature - to use 'those who do not have a share' as the narrative subject or object & to demonstrate democratic literary character through the excesses of words and objects- in Kim Soo-young's poem. Ranciere's concept of politics of literature was introduced in earnest into the study of Korean literature on the Jin Eun-young's thesis which was published in 2008. In this article, he suggested 'disagreement' or 'dissensus' with the existing order that was revealed through the statement as a condition for the realization of Ranciere's politics of literature in Kim Soo-young's poem, and until now, a lot of researchers have been writing thesis to understand the politics of specific authors or works by appropriating Jin Eun-young's method. However, according to Ranciere, his politics of literature cannot be embodied through the language expressed in the text because it is not 'a matter of the use of the words themselves' but 'a matter of the way they intervene in the world'. With this in mind, the introduction first examines the debate surrounding Jin Eun-young's works, and then in Chapter II, this article aim to examine the aspect of politics of literature which are revealed in Kim Soo-young's poems from the perspective of this paper. Based on this study, two prerequisites for the realization of literary politics are presented, and in Chapter III, based on these conditions, the papers that have been grasping the politics of works through Ranciere's politics of literature are critically examined. 본고의 연구 목적은 크게 두 가지이다. 첫째는 김수영 시의 정치성 연구를 통해 국내에 도입돼 문학의 정치성 파악에 적용되고 있는 자크 랑시에르(Jacques Rancière)의 문학 정치 개념의 전개 과정을 비판적으로 고찰하는 것이다. 둘째는 김수영 시에서 문학 정치가 구현되는 두 가지 전제 조건 - ‘몫 없는 이들’을 서술 주체나 대상으로 할 것, 말과 사물의 과잉을 통해 민주주의적 문학성을 드러낼 것 – 을 구명함으로써 문학 정치 개념을 문학에 적용하는데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것이다. 랑시에르의 문학 정치 개념이 한국 문학 연구에 본격적으로 도입된 계기는 2008년에 발표된 진은영의 논문이다. 그는 이 글에서 김수영 시에서 랑시에르적 문학 정치가 구현되는 조건으로 언표를 통해 드러난 기존 질서와의 불화(disagreement) 또는 불일치(dissensus)를 제시했고, 지금까지 여러 연구자들이 진은영의 방식을 전유해 특정 작가나 작품의 정치성을 파악하는 논문을 써 왔다. 그런데 랑시에르에 따르면 그의 문학 정치는 ‘말 자체의 사용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에 개입하는 방식의 문제’이기 때문에 텍스트에 표명된 언어를 통해 구현될 수 없다. 이런 점에 주목해 서론에서는 먼저 진은영의 글을 둘러싼 그동안의 논쟁을 살펴보고, 이어 Ⅱ장에서는 본고의 관점에서 김수영 시에 드러난 문학 정치 양상을 고찰한다. 이런 연구에 바탕해 문학 정치가 구현되는데 필요한 두 가지 전제 조건을 제시하고, Ⅲ장에서는 이 조건에 기반해 지금까지 랑시에르 문학 정치로 작품의 정치성을 파악해 온 논문들을 비판적으로 고찰한다.

      • KCI등재

        고전문학 분야 출판물의 저작권 분쟁 -해방기부터 1960년대 시기의 주요 분쟁을 중심으로-

        유춘동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20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87 No.-

        이 연구는 해방기(解放期)부터 1960년대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고전문학 분야 관련 출판물의 저작권(著作權) 분쟁의 사례와 그 문학/사회사적 의미를 살펴보는 것을목적으로 한다. 이 시기의 일어난 고전문학 분야 관련 출판물의 저작권 분쟁의 대표적 사례는 1950년대 대중잡지 「야담(野談)」에 게재된 작품들의 표절 문제 제기, 1960년의 한자옥편(漢字玉篇)을 둘러싼 저작권 논쟁, 1965년에 일어난 「한국고전문학전집(韓國古典文學全集)」의 표절 문제 등이 있다.표절을 포함한 다양한 저작권의 침해 문제는 근/현대 문인(文人)과 문학작품, 영화의 시나리오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고전문학 분야에서도 저작권과 관련된 다양한 문제가 있었다. 두 분야의 상황을 총체적으로 파악할 때, 문학(文學)에서의 저작권, 저작권 분쟁의 사회/문화사적 의미가 분명해질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고전문학 분야의 관련 출판물에 한정하여 해당 문제를 살펴보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look at the examples of copyright disputes and their literary/social meaningps of classical literature-related publications that occurred in Korea from the liberation period to the 1960s. The most notable examples of copyright disputes in ancient literature during this period include the plagiarism of works published in the popular magazine ‘Yadam’ in the 1950s, the copyright dispute over the 1960 Chinese character dictionary, and the plagiarism of the Korean classical literature collection in 1965. Problems of infringement of various copyrights, including plagiarism, are not limited to the scenarios of modern and contemporary writers, literary works and films. There were also various problems related to copyright in the classical literature field. In grasping the overall situation in both fields, the social and cultural significance of copyright and copyright disputes in literature can be clarified. In this article, we took this awareness of the problem and looked only at the relevant publications in the field of classical literature.

      • KCI등재

        한국어 교재에 나타난 여성결혼이민자의 타자성 - 『결혼이민자와 함께하는 한국어』를 중심으로 -

        김미정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6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73 No.-

        As the number of international marriage increases sharply, migrated female emerged as a staple part of our society. Therefore, the difficulty of the female marriage immigrants have about sociocultural adaptation became remarkable social issue, and necessities for social unification and foreigner protection are arising. In this situation, Korean language has an equal effectiveness with their mother language as a language of life rather than just second language. So, this leads to a focal focus on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especially on the role of its base-material, the textbook. However, reminding the textbook not only has function of language acquisition but also includes indigenous culture, ideological connotation and more of the country, text for foreigner needs ti be approached discreetly on its range of leverage because it embedded implicitly with one group's indigenous culture and social operational mechanism at the bottom. Textbooks for female marriage immigrants had been generally reedited from 2010, and made positive changes from skill-integrated text to skill-separated text and from uni-culture to inter-culture, but there was no change on marginalization of migrant women in the aspect of sociocultural area and gender in both texts before reediting and after. This paper, hence, looked into “Korean language with the marriage immigrant”, which was publish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and analyzed ‘otherness of female marriage immigrant’ which is implied in textbook. First, I could figure out migrant women's social status and self-identity through their activity space and interlocutor while analyzing their otherness. Since their activity space is narrow-ranged such as countryside and neighbor area and even worse to house mostly, I found out that they, indeed, was being socially and economically othered in Korean society. Moreover, I witnessed they were left as gendered others as being forced to take patriarchal system repeatedly by their mother-in-law, who is a bearer of Korean culture, and other surroundings. To solve the aforementioned problems, changing perception of the neighbors and surroundings about female married immigrants would be the first and foremost task in the aspect of social safety net. Therefore, if possible, the textbook and continuous program which their husbands, kids, and parents-in-law can participate together and/or their neighbors can associate, need to be developed. In addition, the textbook has to be composed in a way deviating from compelling them to assimilate into unreciprocated Korean culture, but respecting culture and history of other nations, and simultaneously expanding intercultural exchanges.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spread the non- dichotomy gender conception of occupation along with various textbook which enables them to get vocational education for feeling settled, improving their self-esteem, and having stable economic life in Korea. When immigrants of our society secure their economic power through labor and find their social identity with recognition of people nearby by strengthening these practical alternatives, multicultural social integration would be made, and these immigrants' competence would be exhibited its new social power as national competitiveness and assets. 국제결혼이 급증하면서 이주여성이 우리 사회의 주요한 일원으로 등장하고 있다. 그러기에 여성결혼이민자들이 겪는 사회·문화적 적응의 어려움이 문제화 되면서 외국인의 보호와 사회통합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중에 여성결혼이민자들에게 한국어는 제 2의 언어라기보다 생존의 언어로서 모국어와 등가의 효용성을 지니고 있으므로 한국어 교육이 중요시되고 그 기본기재인 한국어 교재가 담당하는 역할은 어느 것보다도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더욱이 한국어 교재는 단순히 언어학습의 기능만을 갖는 것이 아니고 그 나라의 문화 및 사상 등을 포함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기저에 한 집단의 고유문화와 사회의 작동 기제가 암암리에 투영되어 있어서 파급 효과가 크므로 조심스럽게 접근해야한다. 여성결혼이민자를 위한 교재는 2010년을 기점으로 전면적 개편이 이뤄져 통합적 텍스트에서 영역 강화적 텍스트로, 동일문화에서 상호문화로의 비교적 긍정적인 변화가 파악되었지만 개편 이전이나 이후 모두 사회·문화적, 젠더적인 면에서 이주민여성을 주변화하는 내용에는 커다란 변화가 없었다. 이에 본고는 국립국어원에서 출간한 『결혼이민자와 함께하는 한국어』를 살펴보면서 교재에 함의되어 있는 여성결혼이민자의 타자성을 분석해 보았다. 먼저 여성결혼이민자가 활동하는 공간 및 대화 상대자를 통해서 그들의 사회적 위상 및 정체성을 가늠할 수 있었다. 여성결혼이민자들의 행동반경은 농촌 및 그 주변지역이고 더 나아가 집안을 위주로 한 제한적 공간으로서 그들이 한국사회에서 사회적 ·경제적으로 소외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런가하면 한국 문화의 담지자 및 전수자의 역할을 맡고 있는 시어머니 및 주위 환경에 의해 한국식 가부장적 문화가 반복적으로 주입되면서 여성결혼이민자가 젠더적으로 타자화 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결혼여성이민자에 대한 주변 및 이웃의 인식을 전환하는 것이 사회안전망 차원에서도 중요한 과제이므로 가능하다면 남편과 아이, 시부모가 공동으로 참여하거나 이웃과의 연계활동도 할 수 있는 교재와 지속적인 프로그램이 개발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 교재는 한국의 일방적인 문화에 동화를 강요하는 방식을 벗어나 상대국가의 문화와 역사를 존중하면서 상호 문화교류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또한 여성결혼이주민들이 정착감과 자존감을 높일 수 있고 한국에서의 안정된 경제생활을 위해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교재와 더불어 젠더 분업적이지 않은 직업 관념의 확산도 필수적이다. 이러한 실천적 대안이 강화됨으로써 우리 사회의 이주민들이 노동을 통해 경제력을 확보하고 주변 사람들의 인정을 통해 사회적 정체성을 확보할 때 다문화적 사회통합은 가까워질 것이고 이민자의 역량은 국가경쟁력이자 자산으로 새로운 사회적 힘을 발휘할 것으로 본다.

      • KCI등재

        [문학과 삶] 단원 구성에 대한 비판적 고찰 -2011 개정 문학교육 교육과정과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를 중심으로-

        성은혜 한국문학이론과비평학회 2017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Vol.75 No.-

        This study critically examined the [literature and life] chapter for 2011 curriculum and literary textbooks in the secondary education.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analyze the problem that ‘literature’ and ‘life’ can not be linked in literary education and to search for methods of improvement in the classroom. In the current curriculum, ‘literature and life’ are continuously linked and are stressed in the view of active learning. Nonetheless, in the practical curriculum on the classroom and literary textbooks, the acceptance of knowledge about the various works still occupies a large part. In order to internalize educational goal of teaching & learning to participating learners, literary education radically should change from ‘paradigm-based’ to ‘narrative-based’, from ‘knowing-oriented’ to ‘real life-oriented’ and from ‘acceptance of knowledge’ to ‘production of knowledge’. 이 논문의 목적은 ‘문학’과 ‘삶’의 관련성에 주목하여 2011 문학 교육과정의 목표, 성취기준과 문학 교과서의 학습목표, 학습활동을 대상으로 삼아 [문학과 삶] 단원(영역)을 비판적으로 고찰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문학교육에서 ‘문학’과 ‘삶’이 연계되지 못하고 있는 교육학적 문제점을 분석하고 그 대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교육과정에서 ‘문학과 삶’은 지속적으로 연계되며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과정에서 제시하고 있는 문학교육의 목표와 성취기준은 삶의 문제와 연관되기보다는 여전히 작품에 대한 지식의 수용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교육과정의 지침을 반영한 문학 교과서 역시 학습목표나 학습활동에서 학생 자신의 문제와 관련 짓는 목표와 활동보다는 작품에 대한 내용 이해와 분석된 지식을 객관적인 차원에서 확인하고 강조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러한 문제는 문학 작품을 ‘작가의 창작품’, ‘고정된 지식’으로 파악하는 인식과 함께 학습자의 역할을 수용과 감상의 차원으로 한정시키려는 교수학적 한계에서 비롯된다. 문학작품이 학습자들에게 내면화되고 그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서는 향후 문학교육의 방향이 ‘패러다임’에서 ‘내러티브로’, ‘앎’에서 ‘삶’으로, ‘수용’에서 ‘생산’으로 변화해야 한다. 즉, 문학을 지식이 아닌 ‘삶의 이야기’로 인식해야 하고, 수용과 감상에서 더 나아가 자신의 삶과 관련하여 대화를 나누며, 작품과 관련된 자신의 ‘이야기를 생산’해 내는 참여자 중심의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목표와 활동으로 전환되어야 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