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李适의 난과 『호남모의록』

        김경숙 숭실사학회 2012 숭실사학 Vol.0 No.28

        李适의 난과 『호남모의록』金景淑 이 논문은 영조대 간행된 『호남모의록』을 중심으로 이괄의 난에 대응 한 호남 사림의 募義活動과 그 특성을 검토한 글이다. 이괄의 난이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왕대비와 국왕이 직접 나서서 전국의 민인들에게 의병 봉기를 독려하였고, 이에 부응하여 전국적으로 義兵 및 義穀 모금 활동이 전개되었다. 호남 지역에서는 영광에서 모의 활동이 시작되어 도내 전체로 확대되 었다. 모의 활동은 영광의 都廳을 중심으로 도내 고을을 都會官 - 屬邑 체제로 편제하고 각 고을 간에는 향교를 매개로 소통하는 지역 연결망을 갖추어 체계적으로 추진되었다. 모곡 대상자는 모든 민인을 대상으로 하 였고, 모곡량은 신분에 따라 차등있게 배정하였다. 그 결과 도내에서 모금 한 의곡량이 3천여석에 달하였다. 모곡 활동은 서인계 인물들이 주도하였 고, 그 때문에 북인 계열은 모곡 대상에서 배제되었다. 이들은 이괄의 난 뿐만 아니라 그 전후에 있었던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도 의병을 일으키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한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모의활동의 전말을 기록한 『호남모의록』은 향촌사회에서 붕당간의 대 립이 첨예했던 1760년(영조 36)에 모의 활동 주도층의 후손들을 중심으로 간행되었다. 이는 『호남모의록』의 간행 배경과 관련하여 주목되는 현상이 다. 17세기 이후 호남 사림의 학문적 성향은 철학적인 이기심성론보다는 의리명분론에 바탕하는 節義와 忠烈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었 다. 『호남모의록』은 충절을 강조하는 호남 사림계의 성향 속에서 형상화 된 산물인 동시에 호남 사림의 충절 전통을 확립하고 더욱 강화시키는 역 할을 하였다. 그 과정에서 서인 노론 계열이 충절의 전통을 확립시키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던 것으로 파악된다. Yi Gwal/李适’s Insurrection and the 『Ho’nam Mo’eui-rok/湖南募義錄』 Kim, Kyeong Sook Examined in this article is a publication named 『Ho’nam Mo’eui-rok(“The Record of ‘Righteous Volunteers Recruitment’ within the Ho’nam Region”)』, which was compiled and published during the reign of King Yeongjo. The reason for such examination is to clarify the role played by the Ho’nam Sa’rim figures, and determine their actions of recruiting ‘righteous volunteers(righteous militia members)’ as their efforts to respond to the insurrection of Yi Gwal. When the insurrection broke out, the king had to leave the capital, and in order to overcome the dynastic crisis, recruitments of ‘righteous soldiers’ and ‘righteous resources(“Eui’gok,” 義穀)’ continued throughout the country. This act of “Mo’eui(募義)” began in the Yeong’gwang area, and spreaded to the entire province. The people who led the recruiting were the “Westerners” party members who supported King Injo’s takeover of the government and also the New regime. They categorized the counties inside the province into ‘Large ones(“Dae’eub,” 大邑)’ and ‘Sub-units(“Sog’eub,” 屬邑),’ and then launched a systematic campaign of raising money. The entire sum of grain collected inside the province mounted to 3 thousand Seok units. In 1760(36th year of King Yeongjo’s reign), the descendants of the leaders of the righteous militias also led the task of compiling and publishing 『Ho’nam Mo’eui-rok』, which was a record of recruiting ‘righteous volunteers’ from the Ho’nam region. Since the 17th century, the academic trend of the Sa’rim figures in the Ho’nam region displayed a tendency of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Honor(節義)’ and ‘Loyalty(忠烈),’ based upon the discourse of loyalty and righteousness, instead of endeavoring in philosophical studies of ‘Yi’ and ‘Gi’ and the Human nature(理氣心性). 『Ho’nam Mo’eui-rok』 was a result of the trends inside the Ho’nam region’s Sa’rim society, and reinforced the tradition of loyalty for the Ho’nam Sa’rim figures. And it was the Westerners(the No’ron faction to be exact) who led that trend and promoted it.

      • KCI등재

        디지털단일시장의 저작권지침 제17조(밸류갭 조항)의 검토

        김경숙 한국지식재산학회 2019 産業財産權 Vol.- No.60

        The Council of the European Union approved the Directive of the European Parliament and of the Council on copyright in the Digital Single Market (hereinafter, “DSM Copyright Directive”) on 15 April 2019, and member states shall implement the Directive's requirements into the national legislation to meet within 24 months. The key goals of the Directive are described as protecting press publications; reducing the “value gap” between the profits made by Internet platforms and by content creators; encouraging collaboration between these two groups, and creating copyright exceptions for textand data-mining. In particular, articles 15 and 17 caused widespread criticism and controversy from Industry groups and advocates. Article 15, also known as the “link tax”, gives press publishers direct control over re-use of their content by Internet platforms such as online news aggregators. Article 17, also known as the “upload filter”, requires online contents-sharing service providers to take “effective and proportionate” measures to prevent the unauthorised posting of copyrighted works, or be liable for their users’ actions. Industry groups and advocates fear that these specific directives would inhibit online expression by requiring websites to obtain licenses in order to link to news articles, and Article 17 would require use of technical measures that cannot identify fair use such as parody. Of these provisions, this paper focuses on Article 17(Value Gap Clause) in that it provides a good discussion about how far it is desirable to establish a category of platform responsibilities, particularly with regard to ‘platform responsibilities’. It describes the contents of the DSM Copyright Directive and identifies problems in Article 17 through a comparative review of EU e-Commerce Directive and DMCA. And, it concludes by suggesting the implications to our country. 2019년 4월 15일 유럽연합이사회는 「디지털 단일시장의 저작권에대한 유럽의회와 이사회의 지침(Directive of the European Parliament and of the Council on copyright in the Digital Single Market)」(이하, “DSM 저작권지침”이라 한다)을 최종 승인했다. 회원국들은 발효된지침을 최대 24개월 이내에 국내법으로 이행하여야 한다. 지침의 주요 목표는 언론 출판물을 보호하고, 인터넷 플랫폼과 콘텐츠 창작자가 벌어들이는 이익 사이의 “밸류갭(가치 격차)”를 줄이고, 이들 두 그룹 간의 협력을 장려하며, 텍스트 및 데이터 마이닝에대한 저작권 예외를 두는 것이다. 특히 문제가 되는 조항들은 제15조와 제17조이고 이들은 유럽과미국 정당들로부터 광범위한 비판과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링크세조항”으로 알려진 제15조는 온라인 뉴스 수집기와 같은 인터넷 플랫폼에 의한 콘텐츠 재사용을 언론 출판사에게 직접 통제할 수 있는권한을 부여한다. “밸류갭 조항”으로 알려진 제17조는 주로 콘텐츠공유를 서비스하는 사업자로 하여금 저작물의 무단 게재를 방지할수 있는 효과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그렇지 않으면 이용자의 행위에 대하여 책임을 지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들 조항들로 인해 온라인상의 표현의 자유가 더욱 억제되고, 패러디와 같은 공정이용에 해당되는 콘텐츠 조차도 삭제되어 온라인상의 콘텐츠 감소가 일어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들 조항 중 본고에서는 최근에 특히 강조되고 있는 ‘플랫폼 책임’과 관련하여 플랫폼 책임의 범주설정을 어디까지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에 관하여 좋은 논의의 소재를 제공해준다는 점에서 제17조 “밸류갭 조항”을 중심으로 서술한다. DSM 저작권지침의 내용을 서술하고, 유럽전자상거래지침과 미국DMCA의 비교검토를 통하여 DSM 저작권지침 제17조의 문제점을파악하는데 중심을 둔다.

      • KCI등재

        Disjunctive Process Patterns Refinement and Probability Extraction from Workflow Logs

        김경숙,함성훈,안현,김광훈 한국인터넷정보학회 2019 인터넷정보학회논문지 Vol.20 No.3

        In this paper, we extract the quantitative relation data of activities from the workflow event log file recorded in the XES standard format and connect them to rediscover the workflow process model. Extract the workflow process patterns and proportions with the rediscovered model. There are four types of control-flow elements that should be used to extract workflow process patterns and portions with log files: linear (sequential) routing, disjunctive (selective) routing, conjunctive (parallel) routing, and iterative routing patterns. In this paper, we focus on four of the factors, disjunctive routing, and conjunctive path. A framework implemented by the authors' research group extracts and arranges the activity data from the log and converts the iteration of duplicate relationships into a quantitative value. Also, for accurate analysis, a parallel process is recorded in the log file based on execution time, and algorithms for finding and eliminating information distortion are designed and implemented. With these refined data, we rediscover the workflow process model follow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ctivities. This series of experiments are conducted using the Large Bank Transaction Process Model provided by 4TU and visualizes the experiment process and results.

      • KCI등재

        중․고령자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 외로움, 웃음지수를 중심으로

        김경숙 한국자료분석학회 2019 Journal of the Korean Data Analysis Society Vol.21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중․고령자를 대상으로 우울, 외로움, 웃음지수 수준을 확인하고 일반적 특성에 따른 차이 및 우울에의 영향요인을 확인하는 것이다. 자료수집은 충청남도 도농복합도시인 C시에 거주하는 대상자로 일반적 특성을 포함한 우울, 외로움, 웃음지수 척도로 구성된 구조화된 설문지에 의하여 진행되었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2.0을 사용하여 t-test, ANOVA, Pearson 상관계수(correlation coefficient), 위계적 회귀분석을 수행하였다. 연구결과, 우울 정도는 0~1점 사이에서 평균 0.37±.29점, 15문항의 총점 평균은 5.37±3.94점으로 나타났다. 총 점수 4점 이하인 정상인 경우가 65명(47.4%), 경증 우울 5~9점인 경우가 46명(33.6%), 10점 이상의 중증 우울이 26명(29.0%)이었다. 대상자의 외로움 정도는 점수범위 1~4점 사이에서 외로움은 1.99±.41점이었으며, 웃음지수는 점수 범위 1~5점 사이에서 3.54±0.58점으로 중간보다 약간 높았다. 위계적 회귀분석에 의한 우울에의 영향요인은 모델3에서 주관적 건강상태, 경제적 수준, 외로움이었다(F=9.228, p<.001). 따라서 노인뿐아니라 중장년층을 확대하여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거나 재정적으로 취약한 대상자에 대하여 주기적으로 우울, 외로움, 웃음지수를 모니터링하고 중․고령층의 정서 심리적 간호를 위한 중재프로그램 개발을 제언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emotional and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and the factors affecting depression in the elderly at home. Data collection was conducted by a structured questionnaire consisting of depression, loneliness, and laughter index including general characteristics.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Pearson's correlation, t-test, ANOVA, and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with SPSS/WIN 22.0. The degree of depression was 5.37 ± 3.94 point between 0 point and 15 points. 47.4% of the subjects with a total score of 4 points or less, 33.6% with mild depression from 5 to 9 points, and 29.0% with severe depression more than 10 points. The degree of loneliness of the subjects was 1.99 ± 0.41 between 1 and 4 points in the score range, and the laughter index was 3.54 ± 0.58 between 1 and 5 in the score range.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revealed that the factors influencing depression were subjective health status, economic level, and loneliness. Therefore, it is recommended to monitor intermittent depression, loneliness, and laughter index for vulnerable layers and develop intervention program for emotional and psychological nursing of the middle aged and elderly.

      • KCI등재후보

        사상계 게재 희곡에 재현된 가족담론과 가족해체양상-한로단의 '교류', '가족' 중심으로

        김경숙 전남대학교 한국어문학연구소 2021 전남대학교 한국어문학연구소 학술지 어문논총 Vol.0 No.38

        This study looked at social discourse and family aspects from the 1950s and 1960s, which were reproduced in literature (plays) as part of an effort to understand the social situation of postwar Korea. The family discourse produced by intellectuals through Sasanggye , which was a representative public forum of the time. As a result of the study, the discourse produced by the Sasanggye on family policies and family ethics confirmed that there was an interesting aspect of reproducing political opinions into literature. At that time, the government-led family policy was focused on promoting healthy and cheerful family-stereotypes as a tool of propaganda for postwar reconstruction. However,the family aspect reproduced in literature showed many signs of dissolution and catastrophe. In particular, most of the family aspects depicted in the plays published by “Sasanggye” are characterized by division and dissolution. This is a distinctive point from the 1960s movies, which are the same genre of theater, mainly portraying pleasant family members. This study interpreted the family aspect of the play published by “Sasanggye” as an indirect criticism from intellectuals. In other words, it is a ‘criticism through literature’ to of the political circle at the time, which tried to hide darker social aspects while promoting growth and development through the policy of modernization. 「Gyolyu」 and 「Gajog」 of the Hanrodan was an interesting work to look at to study how the actual gap between real society and government-led family propaganda of this period is reproduced in plays. 이 연구는 전후 한국의 사회상을 이해하기 위한 작업의 하나로 문학(희곡)에 재현된 1950∼60년대 사회담론과 전통적 가족 문화의 해체 양상(이하 가족해체 양상)을 살펴본 것이다. 당대의 지식인들이 생산했던 가족담론을 우선적으로 살펴본 결과 가족정책과 가족윤리에 관한 비판적 담론이 문학에 재현된 흥미로운 양상을 확인하였다. 당시 국가주도의 가족정책은 전후재건을 위한 선전의 도구로써 전형적인 건전가족, 명랑가족에 대한 홍보에 치중하고 있었다. 하지만 문학에 재현된 가족양상은 해체와 파국의 모습이 많았다. 특히 사상계 가 게재한 희곡에 그려진 가족양상의 대부분이 이 특성을 띠는데 같은 극 장르이지만 1960년대 영화가 유쾌한 가족(명랑가족)의 모습을 주로 그린 것과는 변별되는 지점이다. 이것은 국가 정책에 관한 당대 지식인들의 우회적인 비판의식의 작용, 즉 ‘문학을 통한 비판’으로 해석된다. 이 연구는 한로단의 「교류」와 「가족」을 중심으로 이 시기의 실제 사회와 정부의 가족정책 선전 간의 괴리가 문학(희곡)에서 어떤 모습으로 재현되는지 살펴본 것이다. 본 논문은 사상계 의 가족담론과 희곡서사를 통해 근대화의 일환이었던 가족정책의 모순을 확인해봄으로써, 전후 한국을 이해하는 또 하나의 시각을 제시하고자 한다.

      • KCI등재

        제주민의 재산상속 소송과 書證 -1663년 제주목 決訟立案을 중심으로

        김경숙 한국고문서학회 2019 古文書硏究 Vol.54 No.-

        This article examines 1663 kyŏlsong iban(決訟立案) of Che-ju Mok, characterizing the litigation of Chosŏn Dynasty Iban of 1663. The litigation was the civil action between the first-son’s descendents and the second-son’s ones related to the ownership of bi(婢) Pokt’ae born to bi Tagi who belonged to pongsajo(奉祀條), or ancestral-rites expense, of hahoe mungi(和會文記), or document articulating the inheritance of one deceased parent’s property based upon his/her children’s complete agreement. In the course of the oral proceeding, the defendant, the first-son’s descendents, tried to uphold a cause by arguing that the plaintiff greedy for the property did harm to the concord among brethren. On the other hand, complainant, the second-son’s descendents focused upon kago mun’gi(可考文記), or evidential document. This shows that there was a difference in their strategy for the litigation. The official in charge of the litigation, based upon their evidential documents rather than their arguments, adjudicated the dispute in the favor of the plaintiff. His logical inference in the adjudgment centered upon the evidential documents. This means that the progression of litigation in the Chosŏn period was based upon evidential documents, a characteristic of the litigation progression in the period. The characteristic was confirmed in the mun’gi chŏnjun(文記傳準). The mun’gi chŏnjun meant one of the litigation procedures in which defender and plaintiff verified his counterpart’s documentary evidences litigants submitted to the court in order to conform the authenticity of the documents and their competence of evidence. Also the mun’gi chŏnjun meant the document produced as a result of the verification which was composed of three parts: the first part was the official transcript of verified documentary evidences; the second one was the space for both complainant and defendant to write a letter of ‘paek(白)’ and also to sign the document; and the last one, the kwansŏ tapin(官署踏印) in which the official in charge of the litigation write a letter of official title, signed his own autograph and stamped the document with an official seal. The mun’gi chŏnjun was the first step for the plaintiff and the defendant to conform the authenticity of evidential documents and their competences of evidence, and also major procedure which characterized the litigation process based upon evidential documents as well as the legal subjectivity of those concerned, viz. complainant and defendant. The mun’gi chŏnjun found in Cheju Island was not the characteristic peculiarity of the litigation conformed only at the Island but one of basic litigation procedures followed around the country in the Chosŏn period. 1663년 제주목 결송입안을 중심으로 조선시대 소송의 특성을 검토하였다. 본 소송은 분재기에 奉祀條로 기록된 婢 多奇의 소생비 卜台를 두고 장남 후손과 차남 후손 사이에 발생한 분쟁이다. 송변 과정에서 장남 계파인 피고측은 원고에 대하여 재물 때문에 형제간의 돈목을 해치는 행위를 강조함으로써 소송의 명분을 강조한 반면 차남 계파인 원고측에서는 可考文記 즉 증거문서에 집중함으로써 소송 전략의 차이를 드러낸다. 이에 대한 소송관의 판결은 양측의 진술보다는 그들이 제시한 증거문서에 근거하고, 판결에 이르는 논리적 추론 과정 또한 증거문서를 중심으로 제시하고 있다. 이는 소송이 증거문서 중심으로 운영되었음을 의미하며, 증거문서에 집중한 원고측의 전략이 주효하였음을 보여준다. 송변 과정에서의 ‘文記 傳準’ 절차 또한 소송이 증거문서 중심으로 진행되었음을 잘 보여준다. 본 소송에서 문기 전준은 원고와 피고가 각각 상대방이 제출한 증거문서의 違端을 검토하고 문서의 진정성 및 증거력 인정 여부를 결정하는 소송 절차 또는 그 결과물로 생산된 문서를 가리킨다. 官에서 증거문서의 내용을 그대로 옮겨 기록하고 官署踏印을 한다는 점에서는 문서의 副本을 만들어 이를 증빙하는 기존의 ‘전준’과 동일한 맥락으로 볼 수 있지만, 소송 절차로서의 문기 전준에는 옮겨 기록한 내용을 소송당사자들이 확인하고 ‘白’字와 着名하는 과정이 추가된다. 바로 이 부분이 해당 문기의 진정성과 증거력을 확보하기 위한 첫 단계이며, 소송자의 법적 주체성과 함께 증거문서 위주의 소송 진행을 보여주는 주요 절차라 하겠다. 이 같은 소송에서의 문기 전준은 제주도에 한정된 독특한 형태라기보다는 조선시대 민사 소송의 기본적인 절차 중의 하나였던 것으로 이해된다.

      • KCI등재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간호대학생의 웹 기반 시뮬레이션 실습을 포함한 임상 실습 경험

        김경숙,박지민 중소기업융합학회 2022 융합정보논문지 Vol.12 No.2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clinical practice experience, including web-based simulation practice, in the context of the corona pandemic era. As for the research method, data were collected through a focus group interview on the experience of web-based simulation practice and subsequent clinical practice and analyzed by content analysis method. The contents of the two interview groups were analyzed, and the results were divided into 2 components, 7 topic groups, and 18 topics. The first component, the clinical practice, was divided into four topic groups: 'The anxious start of practice in a pandemic situation', 'Direct experience through various cases', 'Training opportunities to prepare as a future nurse', and 'The burden of performance and limited experience'. The second component, the web-based simulation practice, was divided into three topic groups: 'Unfinished nursing practice', 'Indirect experience of clinical nursing in virtual space', and 'Requirement of an integrated practice model'. Clinical practice is a very important part of the nursing education curriculum. However, the nursing that students can perform in the field is very limited. Therefore, to supplement the shortcomings of observation-oriented clinical practice and to increase the quality of practical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consider a hybrid education model including web-based simulation practice. 본 연구의 목적은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웹기반 시뮬레이션 실습을 포함한 임상 실습 경험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이다. 웹기반 시뮬레이션 실습과 임상 실습 경험을 포커스그룹 인터뷰를 통하여 자료를 수집하고 내용분석 방법에 따라 분석하였다. 포커스 그룹에 의한 심충 면담내용을 분석한 결과, 2개의 구성요소와 7개의 주제 묶음, 18개의 주제로 나타났다. 첫 번째 구성요소로, 임상 실습은 4개의 주제 묶음으로 ‘팬데믹 상황에서의 불안한 실습의 출발’, ’다양한 사례에 의한 직접 경험‘, 미래 간호사로서 준비하는 훈련 기회’, ‘ 수행의 부담감 및 제한적 경험’이었다. 두 번째 구성요소인 웹기반 시뮬레이션 실습은 3개의 주제 묶음으로 ‘미완성의 간호실습’, ‘가상공간에서의 임상 간호에 대한 간접경험’, ‘통합 실습 모델의 요구’로 분류되었다. 간호교육과정에서 임상 실습은 매우 중요한 부분이나 학생들이 실제로 현장에서 수행할 수 있는 간호는 매우 제한적이다. 따라서 관찰 위주의 임상 실습의 단점을 보완하고, 실습 교육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하여, 웹기반 시뮬레이션 실습을 포함한 혼합 실습 모델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