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요가활동이 중학생의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

          류호상(Ho Sang Yoo), 김영숙(Young Sook Kim), 정연택(Yeon Taek Jeong) 한국발육발달학회 2004 한국발육발달학회지 Vol.12 No.4

          This study examined if Yoga activity influences the mental health of middle school students. A total of 38 male middle school stude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three conditions; Yoga activity, softball activity, or non-physical activity. Yoga and softball activities were practiced once a week, 1 hour a day, for 12 weeks. All groups were measured with the Symptom Checklist-9-Revision (SCL -90-R) before and after the experiment. Analysis of covariance (ANCOVA) using post test score as covariate was used to compare group differences. When F-values of ANCOVA were significant, Tukey``s post hoc test was used. Results showed that the Yoga activity group showed significantly lower somatization, compulsion, hostility, paranoia, and psychotism than the non-physical activity group (p<.01). The softball activity also revealed lower scores in the above mental problems compared to the non-physical activity (p<.01). Significantly increased trunk extension was found with only the Yoga activity (p<.001). It was suggested that physical activities rather than non-physical activity for club or special aptitude activity in middle school need to be activated to increase students` mental health.

        • KCI등재
        • KCI등재후보

          럭비선수의 포지션별 심리적 특성 비교

          류호상(Ho-Sang Yoo), 조성철(Sung-Chul Cho), 정연택(Yeon-Taek Jeong) 한국코칭능력개발원 2005 코칭능력개발지 Vol.7 No.1

          이 연구의 목적은 럭비 선수들의 포지션별 심리적 특성을 비교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의 대상자는 대학교를 졸업한 후 경력 7년 이상인 실업선수 51명으로 구성하였다. 선수들의 정신건강은 Profile of Mood States(1981)로 측정하였고, 심리적 경기기술은 Psychological Skill Inventory for Sports(1987) 검사지로 측정하였다. 심리적 반응시간은 전신 반응 측정기를 이용하여 단순반응과 선택반응을 분리하여 측정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10.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집단 간의 평균치와 표준편차를 구하여 일원분산분석(one-way ANOVA)을 실시하였고, 집단 간 유의한 차가 발견 될때에는 Duncan의 사후검정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를 통하여 나타난 결과는 첫째, 정신 건강 중에서 오직 활력에서만 하프백진이 포워드진이나 백스진 보다 높았다(p<.05). 둘째, 심리적 특성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는 나타나지 않았지만, 평균과 표준편차를 고려할 때 포워드진이 하프백진이나 백스진에 비해 바람직한 심리적 기술을 나타날 가능성이 많았다. 셋째, 단순반응 시간과 선택반응 시간에서는 포지션 간에 아무런 차이가 없었다. 이러한 결과들은 근래의 럭비전술이 전원공격, 전원수비의 방향으로 흘려가고 있으므로 포지션 간에 심리적 특성에 있어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사료된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wa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and playing position of rugby players. Subjects were 51 business teams rugby players with more than 7 years career. They were categorized as forwards(n=16), halfbacks(n=16), or backs(n=19) by a function of position. Player position were studied relative to mood states as measured by the Profile of Mood States (McNair, Lorr, & Droppleman, 1981). Playing position relative to psychological skill was measured by the Psychological Skills Inventory for Sports (Mahoney, Gabriel & Perkins, 1981). One-way analysis of variance showed that only vigor among mood states was different between the positions(p<.05). Duncan's post hoc test revealed that the halfbacks showed higher vigor compared to the forwards and the backs(p<.05). There were no group difference in the other mental health factors, the psychological skills, and simple/choice reaction times. Such results seem to be due to the use of total rugby strategy in recent years.

        • KCI등재
        • KCI등재

          기술대학 학생들의 체육활동 수준과 웰빙의 관계

          이상대 ( Sang Dae Lee ), 류호상 ( Ho Sang Yoo ) 한국스포츠심리학회 2009 한국스포츠심리학회지 Vol.20 No.4

          이 연구는 기술대학 학생들의 사회인구학적 변인과 체육활동 수준에 따른 웰빙의 차이를 알아보고, 주요변인들의 상대적 공헌도를 규명하여 기술대학의 체육프로그램 개발과 생활지도를 위한 기초정보를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었다. 연구대상자는 전국 37개 한국기술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었으며, 사용된 검사도구는 Abbot와 Jones(2006)의 웰니스검사지(the Wellness Inventory)를 연구자가 우리문화에 맞도록 번안하여 신뢰도와 타당도 검정을 거친 한국판 웰빙검사지였다. 자료처리는 SPSS Version 14.0 통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연령대, 신체질량지수(BMI), 체육수업 시수, 체육수업 참여적극성, 방과후 체육 참여빈도, 방과후 체육 참여적극성, 웰빙의 평균과 표준편차를 산출하였다. 다변량분산분석(MANOVA) 결과 연령대가 높을수록 웰빙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p<.001), 정상수준의 BMI에서 웰빙을 높게 인식하였다(p<.001). 또한 체육수업과 방과후 체육 참여빈도와 참여적극성이 높을수록 웰빙수준이 높게 나타났다(p<.001). 동시입력방식 중다회귀분석(enter multiple regression analysis)을 통해 총웰빙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변인들의 공헌도를 알아본 결과, 체육수업 참여적극성, 방과후 체육 참여적극성, 방과후 체육 참여빈도, 가족월평균수입, 흡연량 순으로 나타나 신체활동 변인들이 웰빙에 중요한 결정 요인임을 시사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wellbeing to the levels of socio-demographic background and physical education activity in Polytechnic Colleges` students, and to identify the relative contribution rate of major variables in order to provide basic data for the development of physical education programs and guidance for them. The subjects were a total of 1,358 students at 37 Korea Polytechnic Colleges around the nation. The Korean version of the Wellness Inventory (Abbot & Jones, 2006) modified and complemented with the help of experts was used to carry out this study.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with SPSS Version 14.0 program to calculate the average value and the standard deviation, and the independent t-test was utilized to analyze the variation of well-being by sex. And then, MANOVA was used to examine the effects of age, body mass index, the number of physical education classes, the level of participation in physical education classes, the frequency of participation in after-school physical activity and the level of participation in after-school physical activity on wellness. When the significant F-value was shown, Scheffe`s post hoc test was used to compare a specific group difference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and enter method were used to find out the relative contribution of major variables affecting wellbeing. The results showed that the wellbeing of the male students was more positive than that of female students. Students in their thirties have a higher level of wellbeing than the other age groups. Also, students at normal level of BMI have the higher level recognition of well-being compared to the other groups. In physical activity, the recognition of wellbeing was higher as the frequency and the level of participation are higher. The contribution rate affecting total wellbeing in descending order was the level of participation in physical education classes, the level of participation in after-school physical activity, the frequency of participation in after-school physical activity, monthly family income, and the amount of smoking.

        • KCI등재

          운동심리학의 이론적 모형과 실증적 지식 및 미래 연구방향

          김영호 ( Young Ho Kim ), 박중길 ( Jung Gil Park ), 김경원 ( Kyung Won Kim ), 류호상 ( Ho Sang Yoo ) 한국스포츠심리학회 2012 한국스포츠심리학회지 Vol.23 No.3

          본고에서는 선행연구를 토대로 운동심리학의 연구 동향과 미래 연구 방향에 대한 개괄적 논의가 이루어졌다. 1990년대 초까지 스포츠심리학은 운동선수의 수행력 향상에 주된 관심을 가졌었다. 그러나 이후일반인들의 운동참여를 통한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한 운동심리학에 대한 관심이 점차 확산되었다. 이에 따라 운동심리학은 연구 활성화를 기반으로 독자적 패러다임을 가진 영역으로 학문적 자리매김을 하게 되었다. 운동행동을 체계적으로 설명하고자 운동심리학의 모학문이나 인접학문에서 개발된 여러모형들의 적용과 검증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자기효능감 이론은 운동심리학 분야에서 가장많이 활용된 모형 중 하나로서 운동행동을 이해하고 설명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최근에 들어서는 운동행동 변화의 단계성과 단계에 따른 효과적인 중재전략에 초점을 맞춘 변화단계이론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또한 운동행동을 환경적 맥락에서 이해하려는 사회생태학적 모형도 운동심리학 연구에서 서서히 부각되고 있다. 운동의 심리적 효과에 대한 연구도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관련 연구들은 운동이 다양한 심리적 효과가 있음을 입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특히 불안이나 우울과 같은 임상에서도 치료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후속 연구에서는 운동의 임상효과를 극대화하고 이에 따라 운동의 가치를 부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The current paper was generally discussed the research trend and task in exercise psychology based on the related previous studies. Until the beginning of 1990s sport psychology aimed at enhancing athletes` sport performance. However, after that time interests in exercise psychology which is focused on promoting quality of life through individuals` physical activity participation and adherence has been gradually diffused. Accordingly, exercise psychology has become an unique discipline along with increase in the related studies. Today, it is witnessed that application and test of various models developed in pure psychological discipline have been actively carried out in order to explain individual`s physical activity behavior. Specially, self-efficacy theory as one of the most frequently applied models in exercise psychology has been contributed to understand and explain exercise behavior. More recently, transtheoretical model which is focused on the stages of physical activity behavior and stage-matched intervention has been paid much attention to promote physical activity behavior, and moreover social ecological model indicating that physical activity should be more effectively explained by interactions of psychological, social and environmental factors has been applied frequently in exercise psychology. In the second part of this paper the authors indicated various psychological benefits of regular physical activity and in particular demonstrated the clinical effects of physical activity as behavioral medicine to cure anxiety and depression. In conclusion, further research should be carried out in real physical activity field to identify better appropriate psychological models which associate with physical activity.

        • KCI등재후보

          방과 후 체육활동이 직업전문학교 문제 학생들의 정신건강과 학교생활 적응에 미치는 영향

          이상대(Lee Sang Dae), 류호상(Yoo Ho Sang) 한국코칭능력개발원 2007 코칭능력개발지 Vol.9 No.4

          이 연구의 목적은 방과 후 체육활동이 직업전문학교 학생의 정신건강과 학교생활 적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험연구를 하는데 있었다. 연구 참가자들은 직업전문학교 1년 과정의 기숙사생으로 학교생활 중 교칙에 위배되는 행위를 하여 담임이나 기숙사 사감으로부터 관심대상으로 분류된 학생들로 연령이 22.73+5.27이었다. 실험에 참가하기로 동의한 피험자들은 실험군(n=21)이나 비교군(n=20)에 무작위로(randomly) 할당되었다. 정신건강을 측정하기 위하여 McNair, Lorr 및 Droppleman(1988)에 의해 개발되어 한국어 버전(김의중, 2001)에서도 활용성이 입증된 정서상태검사지(Profile of Mood States)가 사용되었고, 학교적응도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노영윤(2005)이 사용한 학교생활적응척도를 직업전문학교 학생들에게 맞게 수정한 검사지를 사용하였다. 사전검사를 공변인(covariate)으로 공변량분석(ANCOVA)을 실시한 결과, 방과 후 체육활동은 문제 학생들의 긴장감, 우울감, 분노감을 낮추고, 활력감을 높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피로감과 혼동감에는 어떠한 변화도 관찰되지 않았다. 방과 후 체육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비참여 학생들보다 학교생활에도 더 잘 적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방과 후 체육활동은 정신건강과 학교생활 적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가 관찰됨으로서 직업전문학교 문제 학생들의 방과 후 체육활동의 필요성과 다양한 프로그램의 개발이 요구된다. 그 외 체육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체육 프로그램을 정상화시키는 관점의 논의가 이루어졌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whether after-school physical activity affects mental health and school adjustment in vocational training school students. Forty one dormitory students under the student guidance program were randomly assigned to an experimental group (n=21) or a control group (n=20). The Profile of Mood States developed by McNair, Lorr & Droppleman (1992) was used for mental health and the School Adjustment Scale developed by the researchers of this study was used to measure school life adjustment for the subjects. The experimental group played badminton (Monday), table tennis (Wednesday), basketball (Friday) for 50 min and had weight training for 10 min for three times per week for 8 weeks. The results of the Analysis of Covariance revealed that tension, depression and anger were lower, and vigor was higher compared to the control group. However, there was no difference in fatigue and confusion between the two groups. The experimental group also showed that the experimental group was higher than the control group in the school adjustment score. It was suggested that more various after-school physical activities are needed to be developed for problem students for their mental health and school adjustment.

        • KCI등재

          다른 강도의 일회성운동이 염증인자 및 CK에 미치는 영향

          고성경 ( Seong Kyeong Ko ), 류호상 ( Ho Sang Yoo ), 권영우 ( Yeung Woo Kwon ), 안나영 ( Na Young Ahn ), 김진형 ( Jin Heung Kim ), 권광선 ( Kwang Sun Kwon ), 김권섭 ( Kwon Sup Kim ) 한국운동생리학회(구 한국운동과학회) 2011 운동과학 Vol.20 No.4

          고성경, 권영우, 류호상, 안나영, 김진형, 권광선, 김권섭. 다른 강도의 일회성운동이 염증인자 및 CK에 미치는 영향. 운동과학, 제20권 제4호. 367-378, 2011. 본 연구는 일반여성의 다른 강도의 운동이 염증인자인 CRP, 백혈구, 백혈구아형와 근육손상인자인 CK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하기 위한 것이다. 11명의 여성이 본 연구에 참여하였으며 최대심박수의 65%와 최대심박수의 80%의 운동을 트레드밀을 이용하여 수행하였다. 연구대상들은 각각 250~300 kcal와 동일한 운동량을 수행하였다. 분석을 위한 채혈은 안정 시, 운동직후, 24시간 회복기에 이루어졌다. 결과 CRP의 경우 최대심박수의 80%에서 운동 후 안정 시에 비하여 회복기에 유의하게 증가하였지만 상호작용효과는 없었다. 백혈구의 경우 일회성운동직후 증가하였으며 상호작용효과가 나타나 높은강도의 운동처치가 더욱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회복기에는 모두 안정 시 수준을 회복하였다. 백혈구아형의 경우 두 처치 모두 운동직후 유의하게 증가하여 회복기에 감소하였다. 그렇지만 상호작용효과는 없었다. 근 손상지표인 CK의 경우 두 처치 모두 안정 시에 비하여 운동직후와 회복기에 유의하게 증가하였으며 상호작용효과는 없었다. Ko, S. K., Yoo, H. S., Kwon, Y. W., Ahn, N, Y., Kim, J. H., Kwon, K. S., Kim, K. S. The effects of different exercise intensity on blood inflammatory and CK concentration. Exercise Science. 20(4): 367-378, 2011.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 of different exercise intensity on blood CRP, WBC, WBC subsets and CK concentration. Eleven females (age 27.3±4.38, weight 58.2±4.92) participated in this study and performed 65% HRmax and 80% HRmax by treadmill. Subjects performed an isoenergetic bout of exercise equal to 250~300 kcal. Blood samples extracted from pre, immediately after exercise and recovery period (24 hour later). No significant increase was founded in serum CRP concentration after immediately exercise in both treatment. There are significant increase in CRP from baseline to 24 h post-exercise for 80% HRmax but there are no significant interaction with 65% HRmax. Blood WBC concentration significantly increased immediately after exercise and such exercise induced increase was significantly higher for 80% HRmax exercise than 65% HRmax. Blood neutrophil, lymphocyte and monocyte concentration significantly increased immediately after exercise and returned baseline value at recovery period but there was no significant interaction with different exercise intensity. Blood CK concentration was significantly increased immediately after exercise in contrast to pre exercise value in both treatment and continued to the recovery period. But there was no significant interaction with different exercise intensi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