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인 여행자들의 대만에 대한 시각과 태도: 일정의 정형화, 취향의 표준화, 경험을 통한 재맥락화

          이응철 경희대학교(국제캠퍼스) 국제지역연구원 2017 아태연구 Vol.24 No.4

          이 글은 최근 한국 사회에서 인기 있는 대만 여행에 초점을 맞추어 한국인들의 대만 여행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경향성을 파악하고 여행을 통해 대만에 대해 어떤 이미지가 만들어지는지, 어떤 요소들이 이미지 형성에 영향을 주는지 분석하고자 한다. 2010년 이후 여행지로 대만을 찾는 한국인이 증가하고 있다. 다른 지역으로의 여행과 마찬가지로 대만에 가는 많은 한국인들도 주로 인터넷을 통해 여행 관련 정보를 얻는데, 결과적으로는 비슷한 정보를 얻게 되어 여행자들은 정형화된 일정을 따라 여행하며 비슷한 상품들을 소비하게 된다. 여행자들도 이런 상황을 인지하고 있지만 정형화된 일정과 비슷한 상품의 소비가 현지에서의 경험적 가치를 만들어낸다고 생각한다. 대만 여행과정에서 여행자들은 대만이 중국에 비해 깨끗하고 사람들이 친절하다고 생각하지만 한국인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대만의 향(香)에 대해서는 거부감을 갖는다. 이는 현지인의 전통적 문화는 쉽게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태도로 이어진다. 또한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장소의 과거 역사나 도시재생 이전의 상태에 대해서는 별다른 관심이 없다. 이것이 여행자들이 대만에 대해 갖는 문화적 태도이다. This article seeks to understand the cultural meaning of travel in which many Korean people are interested in recent years. Focusing on the recent popularity of trip to Taiwan, I tried to analyze what Taiwan means to Korean travelers. More specifically, I would like to find some cultural patterns of their travel style in Taiwan and analyze what kind of images are constructed for Taiwan through travel, and what factors affect image formation. Since 2010, there has been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Koreans going to Taiwan for travel. This trend is affected by the growing interest in Taiwan after the release of some modern Taiwanese films in Korea, positive attitude based on the popularity of K-Pop and Korean popular culture, and a little bit cheap price of goods and foods in Taiwan. Most of Korean tourists in Taiwan get information about their trips mainly through the Internet. The fact that travelers depend on very similar information via the Internet makes them traveling on a routinized schedule and consuming similar products. Although travelers are aware of this situation, it is believed that it creates the experiential value of the tourist site. Korean tourists think Taiwan is clean and the Taiwanese are friendly compared to mainland China, but they have a strong resistance to the ‘scent of Taiwan’, which is unfamiliar to Koreans. This leads to an attitude that the local traditional culture is difficult to accept easily. Moreover, many Korean travelers do not have much interest in the past situation and the history of places where they visit. This is the cultural attitude to Taiwan which Korean tourists have.

        • KCI등재

          도시재개발(都市更新)과 지역공동체 - 대만 타이베이 국제 예술촌 바오짱옌(寶藏巖) 사례

          이응철 중국학연구회 2016 中國學硏究 Vol.- No.75

          This article explores the city renewal projects and some characteristics of urban communities in Taipei, Taiwan. Since the late 1990, the city renewal projects emerged as a very important social issue, especially in Taipei and Xinbei City. In official explanation of the government, the city renewal projects include not only rebuilding old houses and improving living environment, but also deleting ‘the image of backwardness’ to enhance the city’s global position. In spite of this explanation, some people criticize that the government excessively relies on private capital which is concerned to make profit rather than to improve urban environment. Many people are worrying about the gentrification caused by city renewal projects. After 1980s, urban communities began to grow rapidly on the basis of the development of democracy and freedom. It is intended to improve people’s life in community. Bao Zang Yan(aka Treasure Hill), originally a squatter settlement of retired soldiers, was transformed to an international art village through the efforts of local communities and ‘local culture workers.’ Although urban communities contributed to the public as a bottom-up process in contrast to city renewal projects, they have some limitations. Some discussions about city renewal and urban communities can lead us to investigate neo-liberalism.

        • KCI등재

          싼샤댐(三峽大壩) 건설의 사회적 의미 : 자연과 과학기술, 국가와 인민의 경합

          이응철 중국학연구회 2011 中國學硏究 Vol.- No.57

          Three Gorges Dam (TGD), which was firstly planned by Sun Yat-sen, brought many social changes to its neighboring areas. Some people opposed and are still opposing the construction plan of the TGD, especially through internet, because of coercive resettlement due to inundation, assumed unsafeness of the Dam and some ecological transformations. However, the Dam was finally completed in 2009. This article tries to analyze some social changes brought by TGD and its symbolic meaning in the context of modern Chinese society. TGD has produced at least 1.2million immigrants, who are facing many problems in their resettlement process. Depending on their own situation, people made various meanings upon TGD. Especially, subject actors concerning the Dam emphasized the role of science and technology, regardless of whether proponent to the Dam or not. TGD can be said to be a part of modernization process of China, for it is a construction symbolizing changes of attitude to the nature on the basis of confidence in the techno-scientific progress. In brief, TGD is a place with symbolic construction of different meanings and power relationship.

        • KCI등재

          현대중국 인터넷 공간의 사회문화적 의미 : 장소로서의 디지털 네트워크

          이응철 동북아시아문화학회 2015 동북아 문화연구 Vol.1 No.42

          This study tries to observe Chinese young people how to use their mobile devices and to analyze the placeness of digital network in contemporary China. Digital network or online space, as like any other physical space as well, has its own placeness. In this study I tried to find some characteristics of placeness produced by digital devices and digital network in China. In conetemporary China, the distribution rate of digital devices is increasing and people take a profound interest in digital world more than ever. This brings so many changes in everyday life, including the interaction with friends. For example, interest in social network services like WeiXin, WeiBo, RenRenWang, etc. among young Chinese people is growing faster. Chinese young people present their own point of view to some social issues at internet BBS, SNS, etc. In addition, the fact that the online shopping can be an act extending placeness of purchase demands reconceptualization of place. Moreover, although it's true that due to the spread of digital network, the freedom of speech in China is less impeded and the place where one can express his/her opinion is wider than before, but we must remember that it's not the only result of digital network. Spread of digital devices and digital network raises various questions to the placeness. Digital space which has different characteristics from the physical space enables experiences crossing the border of physical place and this demands some revised conceptualization of place. Moreover, this must be considered in Chinese particular socio-cultural context.

        • KCI등재

          글로벌 문화자본의 기대와 차별의 경험 사이에서: 호주 중국인 유학생들의 일상과 생활

          이응철 한국아시아학회 2020 아시아연구 Vol.23 No.2

          Based on participant observation to the daily lives of Chinese students studying in Australia, this article examines the cultural attitudes of them. The reform and opening up and economic growth make more and more Chinese to go to study abroad. About 30% of Australian foreign students are Chinese. In the mid-19th century, many Chinese workers have come to work in Australia. Gold mining has become particularly active in Australia, and many Chinese came to Australia to seek wealth. However, there were also many explicit discriminations against Chinese. The legalization of White Australia Policy from 1901 continued until 1970. This prevented the Chinese and many Asians from coming to Australia. The abolition of White Australia Policy in the 1970s and the establishment of multiculturalism as an Australia's national policy, more and more Chinese settled in Australia. Especially recently, the capital of China, including real estate development, has flowed in and the number of international student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Some Australians even call this a ‘Chinese invasion’ and think they pose a threat to Australian society. Due to the rapid increase in the number of Chinese people and the influx of Chinese capital, they can live in Australia in much the same environment as China. Sometimes they experience racial discrimination and some Australians despise Chinese. Taiwanese try to distinguish themselves from Chinese, while Taiwanese experience another discrimination of Chinese people. Chinese and Taiwanese students in Australia interact with various subjects. As a global mobility experience, studying abroad involves the capital flow, the relationship of different countries, dependence on families, and changes in the job and education market. 이 글은 호주에서 유학하고 있는 중국학생들의 일상생활에 대한 참여관찰을 기반으로 이들의 호주에서의 생활은 어떤 양상인지, 그것에서 발견할 수 있는 문화적 태도는 무엇인지, 이것이 현대 중국의 사회적 맥락에서 어떤 함의를 갖는지 분석하고자 한다. 개혁개방과 경제성장을 배경으로 외국으로 유학하는 중국인이 늘고 있다. 호주는 미국과 영국 다음으로 중국인이 많이 오는 곳인데 호주 외국인 유학생의 약 30%는 중국인으로, 유학생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19세기 중반 이후 중국에서 많은 노동자들이 호주로 와 일을 하기 시작했는데 특히 금광개발이 활발해지면서 많은 중국인들이 부를 얻기 위해 호주로 왔다. 그러나 중국인에 대한 노골적인 차별 역시 심해졌다. 1901년부터 법제화된 백호주의가 1970년대까지 지속되면서 한 동안 호주는 백인들의 국가로 유지되었다. 1970년대 이후 다문화주의가 호주의 공식 정책으로 정해진 후 점점 많은 중국인들이 호주에 들어와 정착하게 되었다. 특히 최근에는 부동산 개발을 포함하여 중국의 자본이 대거 유입되고 유학생도 크게 늘어났다. 일부 호주인들은 중국인과 중국자본의 유입이 호주사회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유학생들은 유학의 경험이 미래를 위한 문화자본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호주에 온다. 특히 몇 년의 유학 경험이 중국에 돌아갔을 때 취업경쟁에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는다. 중국인의 급증, 중국자본의 유입 등으로 인해 호주에서의 이들의 일상생활은 중국과 거의 비슷한 환경 속에서 이루어진다. 한편 중국인들은 호주인들에 의한 차별을 경험하며 일부 호주인들은 중국인들을 멸시의 대상으로 여기기도 한다. 이런 상황에서 대만인들은 스스로를 중국인으로부터 구별하려고 노력하지만 한편으로 중국인들에 의한 차별을 경험하기도 한다. 가족의 큰 기대와 경제적 지원을 통해 호주에 온 중국과 대만의 유학생들은 다양한 주체들과의 상호작용 속에서 생활하면서 자본의 이동, 다양한 국가관계, 가족의 관계와 의존, 취업과 교육 시장의 변화 등이 중첩되어 있는, 유학이라는 글로벌 이동의 경험을 살아가고 있다.

        • KCI등재
        • KCI등재

          현대 중국 도시 젊은이들의 결혼과 비혼

          이응철 한국아시아학회 2019 아시아연구 Vol.22 No.2

          This article examines the life conditions of urban Chinese youths and explores some aspects of marriages and unmarriages of them and their socio-cultural meaning. Chinese youths are called by the party-state as the future leaders and locomotive for future growth. However, the reality that they live in is filled with rapid polarization, fierce competition in education and employment, and so on. Especially, housing problems caused by expensive house prices are very serious. Marriage is also one of the difficult problems Chinese youths have to face with. Due to concerns about the increase of unmarriage and late marriage and decline of childbirth, the party-state is deeply involved in marriage and childbirth. In addition to this, the fact that the parents claim youths to have to get married with the opposite sex of good qualification at the proper age helps to make marriage a step in the normative life process. Young people, on the other hand, try to avoid or delay marriage because of some predictable difficulties or fear of marriage. In this process, the highly educated women who avoid marriage are given a discriminative label of ‘leftovers.’ There are many men who can not find marriage partner due to the sex ratio imbalance caused by one-child policy and the preference of boys. But the labeling of ‘leftover-women’ is the result of shifting its responsibility on unmarried women. The patriarchalism and gender discriminatory attitudes of the male-dominated Han Chinese society influence the use of the term ‘leftover-women.’ 이 글은 중국의 청년들이 경험하는 현실적 상황을 검토하고 이 맥락 속에서 결혼과 비혼이 어떤 양상으로 위치하는지, 그리고 이것이 현재 중국사회에서 어떤 사회문화적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자 한다. 중국의 청년들은 국가와 정부에 의해 미래의 주역이자 미래의 성장동력으로 호명되는 존재들이다. 그러나 그들이 살아가는 현실은 빠른 양극화, 교육과 취업의 치열한 경쟁, 빠른 물가 상승 등으로 채워져 있다. 특히 비싼 집값으로 인한 주거문제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결혼 역시 청년들이 대면하고 있는 풀기 어려운 문제 중 하나이다. 당-국가는 혼인법을 통해 결혼의 관리자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비혼과 만혼의 증가, 출산 감소 등에 대한 우려 때문에 국가는 결혼과 출산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적당한 나이가 되면 이성, 특히 좋은 조건의 이성과 결혼해야 한다는 부모들의 관념은 결혼을 규범화된 생애과정의 한 단계로 만드는 데 일조한다. 한편 청년들은 현실적인 어려움이나 결혼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결혼을 피하거나 가급적 늦추려고 생각한다. 이 과정에서 결혼을 피하는 고학력 여성들에 대해 ‘잉녀’라는 차별적 호칭이 부여된다. 계획생육과 남아선호의 결과로 만들어진 성비불균형으로 결혼 상대를 찾지 못하는 남성들이 많아졌는데 이에 대한 책임을 여성에게 전가하는 것이 ‘잉녀’라는 용어가 등장한 배경이다. 한족 사회의 가부장제와 젠더 차별적 태도들이 잉녀라는 호명의 사용에 영향을 준다.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