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청소년의 탄력성 과정에서 희망과 삶의 의미의 매개 효과

        김택호 ( Tack Ho Kim ) 한국상담학회 2004 상담학연구 Vol.5 No.3

        본 연구는 청소년의 탄력성 과정에서 희망과 삶의 의미의 매개효과를 살펴보았다. 이를 위하여 서울, 경기지역의 초·중·고 학생 2235명과 서울, 경기, 부산, 광주, 인천 등 19곳의 복지관 이용 청소년 442명 등 총2677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 분석하였다. 그 결과, 희망과 삶의 의미는 위험수준이 높았을 때와 통제 불가능한 위험사건에서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존감, 효능감, 낙관성 등의 보호요인은 위험수준이 낮았을 때와 통제 가능한 위험사건에서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희망과 삶의 의미 변인이 역경상황을 이겨나가는데 보다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The current study investigated the mediating effects of hope and meaning of life on adolescents` resilience. The participants were 2677 students living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s, among which 442 were supported from social welfare agencies. It was revealed that hope and meaning of life had greater effects in the high-level uncontrollable risk events, while protective factors (e.g., self-esteem, self-efficacy, optimism etc.) had larger effects in the low-level controllable risk events. The findings of the study indicate that hope and meaning of life act as important factors in helping adolescents cope with difficult situations.

      • KCI등재

        이주자를 바라보는 두 개의 시각

        김택호 ( Teak Ho Kim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2013 한국문예비평연구 Vol.0 No.40

        한국에서 다문화주의라는 용어는 대규모 아시아계 이민자들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존하는 사회를 지향하는 태도를 의미한다. 그러나 다문화주의라는 용어는 이주자들이 처한 계층적 현실을 관심 대상에서 삭제하기도 한다. 노동을 위해서든, 결혼을 위해서든, 혹은 학업을 위해서든 국경을 넘어 한국에 들어 온 외국인들이 한국에서 겪는 문제를 문화적 차이라는 키워드를 통해서 바라보는 관점은 부차적인 것을 핵심적인 것으로 바꾸는 모습이다. 반면 이주자들의 문제를 사회계층의문제로만 바라볼 수도 없다. 이주자들이 지니고 있는 문화적 부적응 상태 역시 외면할 수 없는 문제라는 것이다. 최근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국가들이 겪고 있는 인종 갈등 사례는 법적으로 수용국 주민과 동등한 시민적 권리를 부여하는 것만으로 이주민 정책이 완료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 본 연구는 박범신의 장편소설『나마스테』와 공선옥의 연작소설「유랑가족」을 통해 이주자들을 바라보는 한국 지식인 사회의 관점을 분석하고, 그 한계 지점을 검증한다. 박범신의『나마스테』는 표면적으로 문화공존과 타문화에 대한 존중감을 표시하고 있지만, 서구인들의 오리엔탈리즘을 복제한 오리엔탈리즘을 기반으로 타문화를 바라보는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이런 관점은 존중이라는 표피의 내부에 자아와 타자를 구별하는 입장을 숨기고 있다. 이에 반해 공선옥의 연작소설「유랑가족」은 이주자들과의 문화적 차이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입장을 보인다. 이주자들이 겪고 있는 문제를 단지 경제적인 문제로 바라보고 있는 이 입장은 문화적 편견이나 구별감을 드러내지 않지만, 그것이 이주자에 대한 전면적인 이해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일정한 한계를 보인다. In Korea, the word multi-culturalism means a attitude of coexisting with Asian immigrants based on understanding them. But the word multi-culturalim occasionally delete the fact that stratum of immigrants are in the bad position. It is a form changing secondary things as a core that seeing the immigrants` problem as a side effect. However, the immigrants` cultural maladjustment is inevitable problem. The racial conflict which Britain and France are suffering suggest that it can`t be over by admitting immigrants as accommodational nation. This research analyze the Korea`s point of view by Park, Bum-sin`snovel Namaste and Kong, Sun-ok`s novel Wandering Family and inspect it`s limit. It`s purpose is to reflect what is our point of view of watching immigrants and how does it effect on the understanding of immigrants.

      • KCI등재

        파독 광부·간호여성 출신 재독동포 소재 소설 연구 - 정도상의「푸른 방」과 변소영의「거의 맞음」을 중심으로 -

        김택호 ( Kim Teak-ho )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2017 한국문예비평연구 Vol.0 No.55

        파독 광부·간호여성에 대한 한국인들의 인식과 가치평가에는 그들이 희생자라는 인식이 중요한 기반으로 작용한다. 이와 같은 인식은 정치적 이념을 가리지 않는다. 1960-70년대 국가주도형 산업화과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들에게 파독 광부·간호여성은 조국의 경제적 발전을 위해 희생한 인물들로 인식된다. 반면 급속한 산업화가 노동자와 농민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진행되었다고 이해하는 사람들에게 파독 광부·간호여성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로 이해한다. 본 연구에서 중점적으로 분석하려는 소설 정도상의 「푸른 방」과 변소영의 「거의 맞음」은 한국인들에게 뚜렷하게 자리 잡은 파독 광부·간호여성들에 대한 인식에 서로 다른 방식으로 반응하고 있다. 정도상의 소설「푸른 방」은 일제강점기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변치 않는 역사의 희생자가 되어 온 민중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파독 광부·간호여성 출신 재독동포 부부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며, 파독 광부·간호여성에 대한 한국인의 정형화된 인식을 그대로 받아들이며, 이를 의미화 한다. 그 결과 그들의 현재 삶은 재제되고, 과거와 그것을 극복하려는 미래 구상이 작품의 골격을 이루고 있다. 반면 변소영의 「거의 맞음」은 한국인의 기억이나 인식들, 특히 「푸른 방」과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는 파독 광부·간호여성 출신 재독동포들과 그들의 가족 이야기를 노동과 일상을 중심으로 다루고 있다. 「거의 맞음」은 그들의 삶이 있게 한 과거가 배제된 채 현재를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파독노동자 출신 한인들의 삶을 보여주는 한계를 보여준다. 정도상, 변소영의 두 작품을 통해서 우리는 각각 파독광부 간호여성을 다루는 방식에 의의와 한계를 동시에 목격할 수 있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의의와 한계에 작가를 지배하는 집단기억 유무가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점을 드러내고자 했다. The perception that they were the victims in underlying consciousness and valuation of ordinary Koreans toward the Korean nurses and miners dispatched to Germany back in the 1960s and 1970s served as an important basis. This awareness was not affected by political ideologies. Those who positively evaluate the state-led industrialization in the 1960s and 1970s consider nurses and miners dispatched to Germany back then as inevitable victims of the economic development of the country. On the other hand, those who attribute the rapid industrialization to the sacrifice of workers and farmers find those nurses and miners as a symbolic example of imposing massive burdens on regular people under the pretext of national development. The two novels under the in-depth analysis of this study titled "Blue Room" and "Almost Right" by Jeong Do-sang and Byeon So-young, respectively, respond quite differently to the clear perception among the Korean toward the nurses and miners dispatched to Germany. "Blue Room" by Jeong Do-sang lays out a story of an overseas Korean couple who used to be one of those dispatched nurse and miner that represent the identity of the people who have lived the life of victims since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ccepts and signifies the Koreans` stereotypical perception towards the nurses and miners dispatched to Germany. As a result, their present life is reproduced with the past and the future plans to overcome it serving as the framework of the novel. On the other hand, Byeon So-youngs` "Almost Right" deals mostly with Koreans` memories and perceptions toward Korean compatriots who were once dispatched to Germany as nurses and miners and their family stories with focus on their labors and everyday life, in a way totally different from that of "Blue Room". "Almost Right" doesn`t go far beyond showing the life of Koreans as former nurses and miners dispatched to Germany in a way to maximize the present while excluding the past that shaped their current life. These two novels enable us to get a glimpse of the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the two ways of portraying the facts. They also remind us that the memories of the past shared by many play an important role.

      • KCI등재
      • KCI등재후보
      • KCI등재
      • KCI등재

        상담일반 : 창의적 인성검사의 타당화 연구

        김택호 ( Tack Ho Kim ),양재혁 ( Jae Hyeuk Yang ),임승환 ( Seung Hwan Lim ) 한국상담학회 2009 상담학연구 Vol.10 No.1

        본 연구는 성인을 대상으로 하여 개발된 창의적 인성검사(CPI)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하여 진행되 었다. CPI 예비연구에서는 5요인 모델에 따라 추출된 창의적 인성검사의 하위요인으로 ‘추상성’, ‘변 화지향’, ‘상상’, ‘심미성’, ‘독창성’이 포함된다. CPI의 하위요인과 하주현(2000)의 CPS-R척도와의 상관분석에서 CPI의 개념화는 CPS-R척도의 인내집착, CPI의 호기심과 변화지향은 CPS-R척도의 상상, 모험심과 CPI의 상상은 CPS-R척도의 호기심, 상상, 개방성 척도와 CPI의 심미성은 CPS-R척도의 호기 심, 상상 척도와, CPI의 독창성은 CPS-R척도의 인내집착, 호기심, 상상, 모험심과 유의미한 정적상관 을 나타냈다. CPI와 MBTI의 S-N, J-P의 상관분석에서 CPI의 개념화는 MBTI검사의 S-N과는 정적상관 을 J-P와는 부적상관을 나타냈고, CPI의 변화지향은 MBTI검사의 S-N과는 정적 상관을 CPI의 상상은 MBTI검사의 S-N, J-P와 정적상관을, CPI의 심미성은 MBTI검사의 S-N과 정적 상관을, CPI의 독창성 은 MBTI검사의 S-N, J-P와 의미 있는 정적 상관을 보였으나 S-N척도에서 보다 높게 나타냈다. CPI 와 MMPI(SC)와의 상관분석에서 CPI의 상상과 MMPI(SC)가 유의미한 정적상관을 나타냈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was to validate Creativity Personality Inventory (CPI) for adult population. Through the pilot study, 5 factors of CPI were extracted; Abstractness, Change-orientation, Imagination, Aesthetic Sense, and Originality. The correlational analyses between sub-scales of CPI and those of CPS-R (Creativity Personality Scale-Revised) were conducted. Abstractness of CPI was related to perseverance/persistence and curiosity of CPS-R. Change-orientation of CPI was related to adventure and imagination of CPS-R. Imagination of CPI was related to curiosity, imagination, and openness of CPS-R. Aesthetic Sense of CPI was related to imagination and curiosity of CPS-R. Finally, originality of CPI was related to adventure, imagination, perseverance/persistence, and curiosity of CPS-R. Relationship between sub-scales of CPI and those of MBTI were also examined. Abstractness of CPI was positively related to S-N of MBTI. In addition, abstractness of CPI was negatively related to J-P of MBTI. Change-orientation of CPI was positively related to S-N of MBTI. Imagination of CPI was positively related to S-N and J-P of MBTI. Aesthetic Sense of CPI was positively related to S-N of MBTI. Finally, originality of CPI was positively related to S-N and J-P of MBTI. The results of correlational analysis indicated that imagination of CPI are positively related to MMPI (SC).

      • KCI등재
      • KCI등재후보

        ‘엄마’라는 문화적 기억의 재현과 수용

        김택호(Kim, Taek Ho) 돈암어문학회 2016 돈암어문학 Vol.30 No.-

        본 연구는 한국 사회에서 모성 담론이 재현되고, 유통되는 과정을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지금까지 적잖은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처럼 모성 담론은 유럽에서는 19세기 중반 이후, 한국에서는 20세기 초반 국가주의의 영향 아래에서 구성되어 보급되었다. 그러나 다수 한국인들은 모성을 원초적인 여성의 본능이나 본성 중 하나로 인식한다. 그러므로 가정을 위해 헌신하고 특히 자녀의 교육을 가장 중요한 삶의 의무로 인식하고 실천하는 여성의 태도는 곧 바로 예찬의 대상이 된다. 『엄마를 부탁해』 역시 이러한 대중적인 정서를 답습하고 있다. 엄마 박소녀의 희생으로부터 혜택을 받은 자녀들과 남편의 시점을 활용하고 있는 작품의 형식 역시 이러한 작품의 내용을 강화하는 기능을 한다. 『엄마를 부탁해>에서 그려내고 있는 엄마의 모습은 평범한 사람들은 실천하기 어려운 모습이다. 쉽게 실천하기 어려운 것을 당연시하는 것은 행위 의무를 부여받은 사람들에게는 억압이다. 그런 점에서 『엄마를 부탁해』가 그려내고 있는 엄마에 대한 예찬은 그 이면에 여성을 억압하는 모성 담론을 재현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엄마를 부탁해』가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품이라는 점이다. 모성을 당연하고 신성한 것으로 인식하는 데에는 교육적 효과와 주변에서 간혹 목격되는 모성 미담, 또는 스스로 느꼈던 모성 등이 결합된 집단기억이 자리 잡고 있다. 집단기억은 대체로 다양한 표상을 중심으로 유지되고 전승된다. 표상이 있다는 것은 내용이 있다는 뜻이다. 표상이 전달하려는 메시지를 수용하는 주체가 기억의 주체가 되며, 그들이 공유하는 관념이 기억의 내용이 되는 것이다. 문학 작품 역시 이러한 집단기억의 중요한 표상이 되는 경우가 많다. 『엄마를 부탁해』가 지닌 대중성은 이러한 모성에 대한 집단기억의 영향력이 광범위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문제는 집단기억이 마땅히 인식의 주체가 되어야 할 개인을 관습 속으로 매몰시키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것이 모성이라는 집단기억을 운반하는 『엄마를 부탁해』의 한계이다. This study examines the process of how maternal discourses are reproduced and distributed in Korean society through the novel “Please Look after Mom” by Shin Kyung-sook. As widely known through more than a few studies, since the mid-19th century in Europe and the early 20th century in Korea, maternal discourses have been composed and distributed under the influence of nationalism. Most Koreans understand maternal instinct is either women’s basic instinct or nature. Thus, the attitude of a woman, who sacrifices for home and considers and acts on children’s education as the most important duty in her life, deserves compliments, or is the subject of admiration. The Korean novel “Please Look after Mom” follows such a sentiment of the general public. The format of the work not only utilizes the viewpoints of the children and husband who benefited from sacrificing Mom Park So-nyeo but also fortifies such a content of the novel. The portrayal of Mom described in “Please Look after Mom” is hard for ordinary people to put into practice. To take things that are hard to practice for granted can be a form of oppression to those who were given such a duty. In that regard, the admiration about Mom which “Please Look after Mom” depicts reproduces maternal discourses oppressing women. The problem is, such a novel “Please Look after Mom” is a popular work. A collective memory has settled in where maternity is taken for granted and deemed holy; people are told educational effects and moving stories on maternal love, or they felt own maternal instinct were all combined. Centering on various representations, a collective memory is usually maintained and transmitted. If there is a representation, it means there is also content. The subject that embraces the message of the representation becomes the subject of the memory, and their shared ideas become the content of the memory. A literary work, too, can often become an important representation of such a collective memory. The popularity of “Please Look after Mom” shows that the influence of a collective memory about maternity is vast. The problem is, a collective memory often buries individuals that deserve to be the subject of awareness into conventions. That is the limit of “Please Look after Mom” carrying a collective memory called maternity.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