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만당 이혜구와 일본음악학계-인적 교류와 학회 활동을 중심으로-

          이지선 한국국악학회 2020 한국음악연구 Vol.67 No.-

          이 글은 만당(晩堂) 이혜구(李惠求)의 일본음악학계에서의 행적을 인적 교류와 학회 활동을 통해 살펴보았다. 만당은 1940년대 초부터 일본음악계와 학술 교류를 시작하는데 이는 그가 실천한 최초의 해외음악계와의 교류였다. 친밀하게 소통한 일본음악학자는 기시베 시게오(岸邊成雄)와 하야시 겐조(林謙三)이다. 만당은 기시베와 1941년에 처음 대면한 이후 그의 주선으로 일본음악학계에 첫 논문 「양금신보의 사조에 관하여」를 발표하고, 1970년대 중반 함께 고려악연구회를 발족하며 1980년대 중반까지 친교를 나누었다. 또한 만당과 하야시는 학문의 관심 분야와 고악보를 통한 음악분석이라는 연구방법에서 공통점이 많아 쉽게 소통할 수 있었다. 기시베와 하야시는 만당을 위해 그의 송수기념논문집(1969)에 글을 헌정하며 학술적 교류를 이어갔다. 만당은 1943년 이전에 일본 동양음악학회에 가입하여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특별강연회(1959)를 갖고 동 학회 학술지에 일본 고려악 <나소리>를 한국 “구나의 소리”로 해석한 논문(1965)을 게재했다. 또한 조선학회 학술지에 한국의 좌․우방악과 일본의 좌․우방악을 비교한 논문(1961)을 수록하고, 기악과 산대극의 비교 연구를 구두 발표(1968)와 논문(1969)으로 집필하는 등 1950년대 말부터 일본학계에 한국음악학을 적극적으로 소개했다. 일본음악계에서 만당의 명성은 1970년대 초에 이미 널리 알려져 한국 음악학자로는 최초로 일본의 표준음악사전에 등재되었다. 그가 추구했던 국제 교류는 한국국악학회와 고려악연구회의 활동을 통해서도 구현되었다. 1959년부터 해외 학자들을 한국국악학회에 소개하여 연구와 정보를 교환하는 장을 만들어나갔고, 1976년부터 한일음악의 공동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고려악연구회를 이끌어갔다. 이러한 만당의 행보는 일본에서 한국음악학이 전개되는 데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만당은 일본음악학계의 제1세대부터 제3세대에 이르기까지 학문적 소통을 이어간 살아있는 한일음악교류의 역사 그 자체였다. 그의 해외교류 활동은 한국음악학이 국제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었음에 틀림없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activities of Mandang Lee Hye-gu in the Japanese music academy through personal exchanges and academic activities. Mandang began interacting with Japanese music academia in 1941 after meeting with Kishibe Shigeo. Mandang and Hayashi Kenzo had many things in common in academic interests and research methods. Kishibe and Hayashi dedicated their articles to Mandang’s 60th Anniversary book and continued academic exchange. Mandang was the first Korean to speak at the Society for Research in Asiatic Music. He published papers comparing Japanese music with Korean music in the journal and introduced Korean musicology to the Japanese academic community since the late 1950s. He introduced foreign scholars to the Korean Musicological Society from 1959, and from 1976 he led the Komagaku Research Society for the purpose of joint research of Korean-Japanese music. This movement of Mandang had a considerable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Korean musicology in Japan. Mandang was the history of the exchange of living Korean-Japanese music that continued communication from the first generation to the third generation of the Japanese music academy. His overseas exchange activities were the driving force for Korean musicology to grow internationally.

        • KCI등재

          한국음악사 연구의 현황과 전망

          임미선 한국국악학회 2008 한국음악연구 Vol.43 No.-

          본고는 한국국악학회 창립 60주년을 맞이하여 개최되는 특별한 의미를 되새기며 그간 한국음악사와 관련된 연구성과를 종합적으로 살펴보았다. 7,80여 년간의 한국음악사학의 연구성과에 대한 경향을 살피고 이를 평가함에 있어 일정한 관점과 기준에 따라 여러 단계로 나눌 수 있다. 본고에서는 고악보에 근거한 음악의 변화과정에 대한 연구가 일단락되었다고 판단하고 ‘87년에 출간된 이혜구 박사의 정간보의 정간 대강 및 장단을 기준으로 2단계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87년 전후로 한 시기 내 연구사의 흐름을 편의상 10년 주기의 시대별로 서술하였다. 연구성과는 주제별로 나누되, 악곡과 관련된 영역은 몇 개의 층위로 구별하여 살펴보았다.한국음악사학은 40~50년대에 이혜구, 장사훈 두 선구자들이 개척한 이래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하였다. ‘48년 한국국악학회가 창설됨으로써 조직적 학술활동이 공고해졌고, 그에 힘입어 한국음악사학이 학술분야로서 확고하게 정착하게 되었다. ‘59년 이후로 신설된 국악과에서 연구와 교육 실시 이후, 70년대에 이르러 국악이론 분야의 석사가 배출되면서 한국음악사학의 성장기로 진입하였다.80년대에는 석사학위 배출로 연구자가 늘어나고 학술지 간행 등 국악학의 전반적인 연구 여건이 향상되었다. 그리하여 저술과 논문이 앞 시대에 비해 증가하였고, 수준 있는 개설서와 시대사가 저술되었고 학술연구 저서가 등장하였다. 이 시기의 연구주제는 대부분이 영산회상, 가곡의 형성 및 발전과정에 관련된 것이다. 고려시대에서 조선조로 넘어가는 시대에 많은 관심도 높아졌고, 원사료 검토도 활발히 진행되었다. ‘80년대 후반부터 한국음악사학은 점차 전문화되고 본격화되는 경향을 띠게 되는데 박사학위 논문에서 연구경향에 변화가 서서히 나타났고, 악기연구나 문화사적 연구로의 영역이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고대유물, 사료 발굴로 연구가 활성화되고 연구 영역도 점차 확대된 양상을 보인다. 음악집단에 대한 새로운 인식, 음악과 여성사연구, 음악사상사 연구, 음악 사회사적 연구, 음악도상과 미술사적 연구 등에서의 학제간 연구에서 신진 연구자들의 역량이 돋보였다. 최근에는 음악과 여성사연구음악사상사 연구음악 사회사적 연구음악도상과 미술사적 연구 등에서의 학제간 연구에서 신진 연구자들의 역량이 돋보였다. 연구 분야의 분화와 다양화-조선시대의 경우 세부 시기의 세부 사건에 대한 연구, 불모지였던 근대사 연구에도 큰 진전이 있었다. 악기연구에 있어서는 고고학 자료를 중심으로 한 음악사 연구에 대한 해석상의 문제를 제기하는 단계까지 이르렀다. 문헌 자료의 지속적인 발굴 및 해제-조선시대 의궤류, 문집류는 물론 20세기 신문 잡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헌 자료를 발굴, 북한자료의 입수로 고구려 지역의 음악사에 대한 새로운 시각도 열렸다. This paper examines previous studies on Korean historical musicology and presented earlier at the Korean Musicological Society’s 60th anniversary conference. Researches on Korean Musicological Society have been accumulated last eight decades and theses studies can be discussed according to periods, topics, and viewpoints. With two pioneers, Lee Hye-ku and Chang Sa-hun, the field of Korean historical musicology has been developed since the late 1940s. Korean Musicological Society was established in 1948 and helps to legitimate the field. Korean music departments in universities since 1959 promoted research and education on Korean traditional music. Following establishment of both society and college education, researchers who holds master degree have been increased since the 1970s and the field opened a new era. The field expanded during the 1980s by increasing numbers of masters theses and academic journals on Korean music. Introductory textbooks, history of Korean music and academic books on specific topics have been published. The major topics of the 1980s include formation and developmental process of “Yeongsanhoesang” and gagok, long lyric song. Transitional period from Goryeo to Joseon and primary sources have been examined during this period. Since the late 1980s, topics have been diversified and specialized and these began with few Ph.D. dissertations. New topics including organology and cultural history have been initiated. With discoveries of ancient relics and historical documents and sources triggers new researches. Interdisciplinary studies on musician’s groups, music and gender, music and philosophy, sociology of music and music and paintings and art history are new approaches done by young researchers.

        • KCI등재

          한국음악학의 국제적 전개와 연구 성과 고찰-영문 국악 전문서의 주제와 출판 동향을 중심으로-

          장윤희 한국국악학회 2017 한국음악연구 Vol.62 No.-

          This paper explores English books on Korean traditional music (gugak), dance, and theater. They can provide additional information as they are written by not only Korean scholars but also scholars from different nationality and backgrounds, targeting wider range of readers in the world. By sorting and analysing themes, authors, and publishers of the publications, the research not only lists up the bibliographic data, but also examines history, trends, and academic development of the Korean music scholarship. The multi faceted perspectives on these writings help to self-inspect the history of scholarship, while at the same time harden the ground for future research on Korean music. The books in early stage are introductory and informative as they were simply aimed at introducing the scholarship to the Western world. In the 21st century, however, increasing number of scholars, including foreign ethnomusicologists such as Andrew Killick, Simon Mills, and Nathan Hesselink, published books and thus the Korean traditional musicology proceeded and developed in a cooperative procedure. The works, for example Korean Musicology Series, well reflect the collaboration of the scholars in Korea and overseas, and show more professionally and academically woven articles. Recently, from the 2010s, scholars discuss gugak as one of global cultural contents, for example in relation to the UNESCO's World Heritage of Human Culture or music festivals. Representative musicians like Yi Ji-young and Kim Joon Young publish books on Korean music instruments for their practical use among composers and performers worldwide. The books intend to help composers and performers outside Korea collaborating with Korean traditional music. 본 논문은 한국전통음악, 즉 국악을 주 내용으로 하는 영문 학술서적의 현황과 의미를 출판지와 출판 시기, 저자와 연구주제 등의 분석을 통해 파악하고, 한국음악학의 역사적 전개와 학문적 발전 방향을 논의하여, 학계의 성장을 살피고 후속연구의 기반을 다지는 데에 목적이 있다. 국악영문서는 국악학초기(1970~1989)의 개론서 및 국악사학 서적으로 시작하여, 세부 음악갈래의 연구가 진행되고 다변화된 민속악 연구 서적이 출판되면서 해외연구기반조성시기(1990~2001)를 맞이한다. 이후 국내외 협업연구와 영문서적 활성화(2001~2010) 시기는 백과사전과 국악학 전문 총서의 발간으로 이어진다. 이는 해외 민족음악학도들이 자신의 박사학위논문을 책으로 펴내는 시점과 맞물리며 이용식, 김희선, 변계원, 헤세링크와 킬릭, 박찬응, 엄혜경, 사이먼 밀스와 같은 당시 신진학자의 책이 지문당, 민속원, Routledge, Ashgate, University of Chicago, University of Hawaii, UC berkeley와 같은 국내외 유수 출판사의 총서 일부로 출판된다. 학자 양성과 학술협업은 국악만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최초의 국악학 영문 전문 총서 Korean Musicology Series의 발간으로 이어진다. 2010년대에 들어서면 유네스코 인류문화 등재물, 국악 공연, 국악창작과 작곡 작업, 국악기 연주방식 습득을 다루는 영문서적이 출판된다. 윤중강과 사이먼 바커가 현장 중심의 음악활동을, 앤드류 킬릭은 물론 이지영과 성심온은 가야금과 창작음악을, 가민과 김준영의 피리와 거문고 책은 해외 작곡자와 세계 각지에서의 연주를 위한 실질적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전통무용과 관련한 영문서적도 현대 한국무용과 창작 전통무용의 차이와 같은 현 세대 한국문화요소를 실질적으로 다루고 있다. 해외 학계를 인식한 이후 시작된 국악학의 국제적 진출과 도전, 학문적 기반 확립과 후속세대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은 초기 영문국악서적의 목적이자 공헌이며, 이를 통해 양성된 신진국악학자들의 활약과 국내외 학자간의 협업 또한 국악학의 일부 분야를 민족음악학의 범주로 확장하는 데에 기여하였다. 국가의 문화를 세계적 콘텐츠로 개발하려는 접근이 출판물에서도 드러나며 이는 국악의 저변확대를 해외 시장으로 넓히고자하는 가능성의 타진과 탐색이라고 하겠다.

        • KCI등재후보

          국악교육사에 관한 연구 현황 분석

          정모희 한국국악교육학회 2020 국악교육 Vol.49 No.49

          This research reviews literatures on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to confirm the history of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which must have been passed through ancient times. First, I looked at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in Korean education literatures. Then I reviewed Music history literatures and literatures on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Finally, explored literatures on Korean music history related to Korean education history. As a result, in Korean education literatures, music education is rarely mentioned, so detailed mentioning of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was not expected. Also, in a lot of music history Music history literatures and Korean music history books, books that systematically summarized Korean music education history were difficult to find. It was only briefly mentioned as ‘Korean Music History for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Research literatures on Korean Music History for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does not directly include contents about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but they will provide great guidelines for research on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History. Among the research, many of them studied national music institute from the perspective of music history, but little research has been don from the perspective of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There are 6 research articles from the perspective of pedagogy, and they can be put into three categories: research from the perspective of All-round education, research of national music institute about educ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a Korean music scholar, and research about Traditional Music Education Method from the perspective of Modern education. This research found that how Korean traditional music has been passed down the generation was not typically considered a part of history of music education. Therefore, this paper argues that History of Korean traditional music education must be established as a separate academic field from history of Korean music. To achieve this, from the perspective of history of Korean music, we must find the forms of music that were performed in each generation, and must organize educational philosophy, thought, purpose, and methodology accordingly. We must also identify the class which played and enjoyed music in each generation through exploring Korean Music History and systemize research on how each music has been passed down. 본 연구는 고대로부터 이어져 왔을 국악교육사를 본격적으로 연구하기에 앞서 그와 관련된 기존의 연구를 영역별로 분류하여 검토한 것이다. 먼저 교육학 영역 안에서 국악교육사를 살펴보고자, 한국교육사, 음악교육학, 국악교육학 안에서의 국악교육사와 관련된 내용을 검토하고 음악사 영역인 한국음악사 안에서의 국악교육사를 살펴보았다. 이후 음악교육의 기능을 담당했을 국가음악기관 관련 연구와 교육학적 관점에서의 연구논저들을 고찰하였다. 그 결과 한국교육사에서는 음악교육에 관한 언급 자체가 소략하여 국악교육사에 대한 세세한 기술은 기대하기 어렵고, 음악교육학과 국악교육학에서도 국악교육의 역사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단행본은 찾기 어려웠으며, 국악교육을 위한 한국음악사라는 간단 서술 정도의 내용이 수록되어 있었다. 한국음악사의 여러 논저들은 국악교육사에 관한 직접적이고 체계적인 내용을 기술하고 있지는 않아 아쉬움이 있지만, 국악교육사 연구를 위한 훌륭한 지침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 연구논저들 중 국가음악기관에 관해 음악사적으로 연구한 글들은 다수 보이지만 국악교육의 관점에서 연구한 논저들은 많지 않다. 그중, 교육학적 관점에서의 연구를 간추려보면 6편이 대표적인데, 전인 교육적 관점에서의 연구, 국가음악기관의 교육관련 연구, 현대 교육적 관점에서의 전통음악 교육방법에 대한 연구 등 세 가지 관점의 논저들로 정리할 수 있다. 본 연구를 통해 이제까지 한국음악 분야에 있어 전통음악 전승의 역사를 음악교육의 역사로 보는 시각이 미미했음을 확인하였다. 이에 한국음악사와는 별개로 교육학적 시각에서 국악교육사가 하나의 학문영역으로 정립될 필요성이 있다. 이를 위해 교육학적 관점에서 각 시대별로 전승된 음악적 형태들을 찾고 그에 따른 교육 이념과 사상, 교육 목적과 내용, 방법 등을 정리하여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한국음악사를 통해 각 시대별 음악의 수용자, 향유계층을 밝히고 그 음악의 전승 형태에 대한 연구가 선결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해외 한국음악학의 전개양상과 성과 - 로버트 프로바인(Robert Provine)의 연구활동을 중심으로-

          장윤희 한국국악학회 2014 한국음악연구 Vol.55 No.-

          이 글은 1960년대 말부터 최근까지 활동하고 있는 미국인 음악학자 로버트 프로바인의 연구물과 학술활동의 내용을 살펴보고 이러한 자료들이 해외에서 이루어진 국악과 관련된 학문, 즉 한국음악학의 발전과 성립 과정에서 어떠한 의미로 이해될 수 있는 지에 대해서 논의하고자 한다. 본 연구는 프로바인의 연구방향, 출판물, 주도적 활동을 통해서 해외 한국음악학이 전개된 양상과 그 내재된 의미를 국악사학의 맥락 속에서 상호 연관성을 찾아내어 이해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생존해서 활동하고 있는 학자의 연구물을 다룬다는 점이 여러 견해의 차이와 시기적인 문제점을 야기할 수도 있기에, 프로바인의 인생사나 공로를 부각하는 관점에서 논지를 펼치기보다는 해외 한국음악학의 전개과정을 국악학 전체의 역사적 맥락 속의 일부분으로 연관 지어보는 데에 중점을 두었다. 프로바인이 한국에서 연구를 시작할 당시는 해외에서의 한국음악 연구는 학문으로의 성립이 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그의 등장은 국제성이라는 새로운 인식이 싹트고 있는 1970년대 국악학계에 나타난 미래 해외 학문 활동을 위한 인력의 확보라는 점에서, 이 시기를 해외 한국음악학 성립의 배경과 가능성이 나타나는 시점으로 정의할 수 있다. 1980년대 프로바인의 영문 단행본과 번역서는 국악을 한국음악학이라는 학문으로 해외에 알리고 발전시키고자 한 프로바인의 목적의식에 큰 의미를 두어야 하며, 동시에 이 시기는 해외 한국음악의 자료 접근성 향상과 참고자료의 초기 기반이 확립되는 시점이다. 프로바인이 한국음악연구회(AKMR) 회장으로 재임한 1996년부터는 해외 한국음악학의 발전에 가속도가 붙은 활성화 단계였고, 이 시기는 국내의 연구전형이 해외 한국음악학계로 답습되고 반영되었다기보다는 해외 학자들의 주도하에 발전된 새로운 연구 분야가 있음이 분명해 진다. 2000년대에 들어서 갈런드 세계음악 백과사전에 한국음악편이 실리게 되면서 해외에서의 한국음악학 입지가 민족음악학계에서도 관심을 받는 학술적 영역의 하나로 확립되기 시작하는데, 이 당시의 해외 한국음악학의 성장은 국내 국악학계와의 긴밀한 관계나 의존이 아니라 해외학자들의 독자적 행보와 모임이 주가 되었다고 하겠다. 프로바인의 연구와 활동을 통해서 살펴본 해외 한국음악학의 성립과 발전과정은 그 시기별로 뚜렷한 전개 양상과 변화의 단계가 있었으며 이것은 국악학계와도 연관되어 있었다. 한국음악학의 발전과 전개가 국내와 해외라는 이분법으로 구분되기보다는 국악학의 발전 맥락 속에서 학문과 학자 간의 상호관계를 보여주며 이루어졌다고 하겠다. This research is a historical overview of Korean music scholarship, hanguk eumakhak, especially focusing on its development outside of Korea. By looking at the materials written by a Western scholar, Robert Provine, this paper scrutinizes the key aspects in the development and new phases of the scholarship. Also, the ideas of research is in relation to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scholarship, so called “gugakhak,” discussing both scholarships in the context of their history. Provine devoted himself in the study of Korean traditional music for more than forty years as a scholar, editor, researcher, educator, and administrator. His achievements are shown in various areas, including publications, translations, and academic associations. The first appearance of Provine in the field of gugakhak in 1970s showed a possibility of future establishment of the scholarship overseas. His publications in 1980s made contribution in introducing earlier paradigm of Korean music research to foreign scholars, while at the same time adding materials to the body of bibliographical or Western writings in Korean traditional music. In the mid 1990s, he led membership in the Association of Korean Music Research as a president. He built network among the scholars worldwide by publishing newspaper, opening website, and organizing meeting. This made it possible for the scholars to communicate and to collaborate with, producing noticeable outcomes, such as Korean music section in Garland Encyclopedia of World Music series. These steps were in some ways deeply related to gugakhak in Korea, while at the same time generating issues of arguments. Scholars in Korean musicology, ethnomusicology as well as East Asian studies can understand some historical contexts and scholarly development of Korean traditional music through Provine-involved publications and activities. Korean music scholarship established and developed outside of Korea is not always away from gugakhak. Instead, they are related, mutually interacting and sometimes independently processing. This is an aspect on and a way of the expansion of Korean music scholarship overseas.

        • KCI등재후보
        • KCI등재

          전라북도립국악원 교육 34년의 시기별 전개양상과 현안 고찰

          김정태 한국국악학회 2020 한국음악연구 Vol.68 No.-

          전라북도립국악원 교육은 지난 34년 동안 수요자 중심의 제도와 교과운영을 통해 교육의 내실화와 저변 확대를 꾀하여 왔다. 1986년 10월 15일부터 2020년 10월 15일까지 34년 동안 일반인 대상의 주야간 상설 교육은 80,223명의 연수생들이 교육을 받았다. 지난 34년 동안의 국악원 교육의 전개양상은 네 시기 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1986년 10월부터 1995년 9월까지 약 9년간의 시기는 초창기라 할 수 있다. 이 시기는 교육과정, 교수 선임, 수강료, 학습발표회 등 교육운영의 전반적인 기틀이 마련되었다. 1995년 10월부터 2002년 12월까지 약 7년 3개월의 시기는 시련기라 할 수 있다. 이 시기는 교육개혁추 진단을 결성하여 지난 10여년 교육의 전면적인 점검과 함께 본격적인 야간반 교육이 이루어졌고, 국악원 민간위탁운영 추진으로 시련이 있었다. 2003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12년의 시기는 모색기라 볼 수 있다. 이 시기는 2008년부터 유치원생 과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국악체험학습 운영, 2010년부터 국악 소외지역을 대상으로 시군 찾아가는 국악연수 운영, 2014년부터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주말반 운영 등 교육대상의 다변화 등 다양한 모색이 이루어졌다. 2015년 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약 5년 9개월의 시기는 안정기라 볼 수 있다. 이 시기는 2015년부터 학예연구팀의 교육행정업무 지원, 2020년 전통문화체험전수관 건립으로 체험활동 기회를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 교육 현안은 본관 건물 신축을 통한 교육 공간 개선 및 신규 과목 개설, 전통문화체험전수관 건립에 따른 체험활동의 기회 확대, 온라인 동영상 강의 개설 등 새로운 교육콘텐츠 개발, 교재 발간과 국악교육사 례집 발간 등 교육방법론 연구를 들 수 있다. For the past 34 years, the education of the Jeollabuk-do Gugak Center has aimed at enhancing the internalization and expansion of education through consumer-oriented systems and curriculum management. From October 15th, 1986 to October 10th, 2020, 80,223 trainees were trained with regular day and night classes for the general public. The development of Gukak education over the past 34 years can be divided into four periods. This nine-year period from October 1986 to September 1995 is considered to be the initial state of the development. This period laid the overall foundation for the operation of education such as curriculum development, appointment of professors, setting tuition fees, and presentations. This seven years and three months period from October 1995 to December 2002 is considered to be a time of trial. During this period, a full-scale inspection was conducted on the education of the past decade. There were difficulties due to the promotion of private consignment. This 12-year period from January 2003 to December 2014 is considered to be a period of exploration. This period was led by a diversification of education subjects. In 2008, the Gukak experience day was operated for kindergarteners and elementary school students. From 2010, operations expanded with training sessions reaching out to underprivileged areas. Since 2014, youth weekend classes have been set up for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This five years and nine month period from January 2015 to October 2020 is considered to be a period of stability. The Academic Research team supported the educational administration tasks since 2015. With the opening of the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Center in 2020, hands-on education opportunities have been expanded. Future education tasks include improving education space through constructing a main building and developing new education contents such as online video lectures. Furthermore,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education methodologies and publishing a Gukak education casebook are planned. Following the opening of the Traditional Culture Experience Center, the center seeks to strengthen hands-on education services.

        • KCI등재

          2007년 개정 유치원 교육과정에 따른 국악교육 내용 연구

          모형오 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 2009 국악교육연구 Vol.3 No.2

          2007년 개정 유치원 교육과정은 유치원의 교육내용에 대한 전국 공통의 일반적인 기준을 제시 한 것으로 유치원 교육을 문서로 계획한 교육설계도라 할 수 있다. 여기에는 건강생활ㆍ사회생활ㆍ표현생활ㆍ언어생활ㆍ탐구생 활 등 다섯 개의 생활영역을 두고 있으며, 이 중에서 표현생활영역은 국악교육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생 활영역이다. 아울러 교사용 지도서에 제시된 생활주제는 유치원 교육활동의 기본이 됨과 아울러 유아의 생활을 이루고 있는 요소이다. 유치원 교육과정의 표현생활내용과 생활주제에 따른 국악교육의 내용체계를 마련하는 것은 유아를 위한 국악교육의 체계를 마련하는데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유치원 교육과정의 표현생활영역에 제시된 내용체계별 국악교육의 내용체계를 마련하고, 각 생활주제별 국악교육 내용을 모색하였다. 표현생활영역은 ‘자연과 생활에서 아름다움 찾아보기’, ‘예술적 표현 즐기기’, ‘감상하기’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연과 생활에서 아름다움 찾아보기’에서는 주변의 소리를 관심 있게 듣고 이를 다양하게 표현하는 과정 과 여러 국악기의 음색을 비교하여 들어보고 표현하는 과정, 그리고 기본적 리듬을 듣고 연주하는 과정이 국악 교육 내용으로 마련될 수 있다. ‘예술적 표현 즐기기’에서는 전래동요ㆍ국악동요를 부르고 이를 통합적으로 표 현하는 과정, 음악을 듣거나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는 활동, 음악극과 같은 통합적인 표현활동이 이뤄질 수 있다 . ‘감상하기’는 예술적 표현에 대한 아름다움을 느끼는 활동이 중심을 이루며, 음악ㆍ춤 등 예술작품을 감상하고 창의적으로 표현 하는 과정이 국악교육 내용으로 마련될 수 있다. 이어 11가지의 생활주제별 국악교육의 내용을 모색하였다. 각각의 생활주제는 월별로 이뤄지기도 하고, 여러 생 활주제가 교사에 의해 분리ㆍ재조직되어 유치원의 특성과 연령 등에 따라 적용되는데, 이에 따른 국악교육은 유 아의 생활을 음악적으로 표현하게 하는 매우 중요한 활동이라 할 수 있다. 각 생활주제에 따라 ‘악기연주’, ‘노래 부르기’, ‘움직임과 춤’, ‘감상’, ‘음악극’ 등의 국악 교육 내용을 모색해 보았으며, 이를 통해 유아기부터 생활 속 에서 자연스럽게 한국의 음악적 모국어를 익히며, 유아의 예술적 표현력을 신장시키고 언어ㆍ신체ㆍ정서ㆍ사회 성 등 전인적 발달을 도울 수 있는 유아국악교육의 내용을 체계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The goal of this research is to explore the Korean music education as laid out in the 2007 revised kindergarten curriculum. Since musical aptitude is developed in early childhood and highly valued in Korean society, exposure to Korean music in the early years of schooling is critical. This study seeks to reinforce the belief that early music education advances the whole person artistically, linguistically, emotionally and culturally and must therefore be considered a key component of the Korean educational system.

        •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장단 교육

          김유석 한국국악교육학회 2020 국악교육 Vol.50 No.50

          Due to the strike of COVID-19, a 2020 academic year underwent was very special semesters. The virus spread all around the world, and every school system was shut down at the same time including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s well as universities. What it matters worse is that we are not certain about what future results will we get by the given education services during this period. As Korean universities faced the crisis by reduction in the number of students, Chinese students studying in Korea could be an alternative breakthrough, and the numbers were increasing no later than COVID-19 outbreak. Meanwhile, Korean traditional music majored Chinese students also enrolled in some of Korean universities at graduate school level. They study Korean language, culture, and traditional music in Korea. However, in the field of traditional music, the theoretical readers or practical courses were not developed enough to be capable of these students. Just in time, there was a lecture on the subject of Jangdan system in Korean music to Chinese students enrolled in a Korean university's graduate school course. Through almost a semester, it was a chance to figure out what factors and materials should be given to foreign students, especially Chinese students. Still, every classes were to be taught on-line due to the virus spread over the cities, and many lecture contents were new experiences and pioneering challenges at the same time. This article contains the lecture contents about the oral notations, not to mention of fundamental basic theories about Korean rhythms. After several weeks of lecture, the reactions from the students and the limitations under on-line based platform were logged so that its knowhow can be provided and shared to the academic field. In a result, the deeper understandings about Korean music were studied, and certain cultural and linguistic aids are required to the relevant students. Additionally, language competency, traditional culture acceptance, and the practical chances are to be given to foreign students to overcome its limitations. Lastly, many versions of written materials in different languages are needed to enhance Korean music studies in the world. 2020학년도는 코로나-19의 대유행 및 감염확산으로 인해 특별한 방식의 학교교육이 이루어졌다. 이는 대학교육 뿐만 아니라 초․중․고를 비롯한 모든 교육계가 동일하게 겪는 상황이었지만 이 과정에서의 교육효과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아직까지는 확실하지 않다. 국내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이미 코로나 사태 이전에도 중국 유학생의 한국 대학 진학은 증가하고 있었던 상황이고, 대학원의 경우에는 그 증가폭이 더 컸다. 한편 국악 관련학과의 대학원 과정에 진학한 유학생도 있어 한국어, 한국문화를 포함해 한국의 전통음악을 학습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어를 사용한 한국음악의 이론 및 실제에 관한 교육이 준비되어야 하지만 사실상 국악계 내부에서 이 영역의 대비는 충분히 못한 실정이다. 중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음악의 장단을 주제로 한 강의가 개설되면서 중국인을 대상으로 교육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특징을 현장에서 발견할 수 있게 됐다. 더욱이 미진한 현실상황이지만 때마침 발생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비대면 수업으로서만 수업 진행이 가능했다. 본고는 이러한 상황 하에서 한 학기를 운영하면서 특히 한국음악 중 장단의 개념과 구음을 통한 실기교육 등을 강의한 내용을 담고 있다. 결론적으로 중국인 유학생에게 교육을 하는 과정에서 한국음악의 특징을 구체적으로 설명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점검이 가능했다. 또한 중국인들에게 한국의 음악을 교육할 때에는 그에 상응하는 문화적, 언어적 맞춤교육이 필요할 것으로 보았다. 또, 한국어 능력, 전통문화 수용능력, 물리적 접촉 등의 현실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국악계 내부에서 다양한 언어권으로 준비된 자료가 마련되어야 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 KCI등재

          국악전문교육기관을 통한 산조의 전승과 과제

          이상규 한국국악학회 2008 한국음악연구 Vol.44 No.-

          산조는 우리 음악 중 예술성이 높은 음악으로, 가야금과 거문고를 비롯한 많은 악기들로 연주하는 기악 독주곡이다. 산조는 한국음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며, 지금도 끊임없이 새로운 형태로 진화해 나감과 동시에 여타 장르에 새로운 동력을 제공함으로써 한국음악은 물론 세계음악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 글은 가야금산조로부터 시작된 산조가 어떤 전승과정을 거쳐 현재에 전해졌는지 살펴보고, 현재 전문국악교육기관에서의 산조교육에 대한 현황 파악을 바탕으로 향후 산조의 발전방향을 제시하였으며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19세기말 김창조에 의해서 완성된 산조는 20세기 초 개별전승과정과 광복 이후 국악전문교육기관에서의 교육을 통해 현재에 이르는 한국음악의 소중한 자산이다. 김창조로부터 시작된 산조는 100여 년 동안 양적 발전뿐 아니라 질적인 면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가 있었으며, 그를 바탕으로 한국음악은 놀랄만한 성장을 하게 되었다. 특히 산조의 탄생으로 그동안 합주곡 위주의 한국음악계에 독주곡의 시대를 열게 되었고, 이는 개별 악기들이 경쟁적으로 산조라는 독주곡의 창작활동에 뛰어들게 하는 순기능을 제공해 주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음악계는 산조의 전승과정이 안정단계에 들어선 20세 중반 이후 새로운 독주곡의 창작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며, 그 결과 수많은 독주곡의 레퍼토리를 보유하게 되었다. 대학과정의 국악교육기관은 1959년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음악대학 내에 국악과 과정을 설치한 서울대학교를 시작으로 2003년 10월 현재 24개 대학에 국악관련학과가 설치되었고, 누적졸업생 약 7000여명, 국악관련학과의 전임교수 126명, 2002학년도 졸업자는 689명에 달하는 양적 팽창을 가져왔다. 또한 대부분의 대학에 설치된 대학원과정은 국악의 질적 향상에 이바지해 왔으며, 최근 실기과정의 박사과정 설치는 산조실기와 함께 이론적인 면도 겸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산조교육현장에서 나타나는 문제점과 개선방안으로 배정학점에 따른 시간 수 확보와 소규모 집단의 지도법 개발, 산조의 교수단계에 대한 재검토, 악기 특성 지도의 필요성, 산조의 구조와 생성원리를 위한 교육의 필요성, 악보를 활용한 교수법과 기보방법의 통일 필요성 등을 제시하였다. 김창조가 19세기 말 탄생시킨 산조가 100여 년간 한국음악의 중심에 설 수 있었던 이유는 끊임없는 실험정신으로 살아있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정신의 전수과정인 교육 덕이며, 그런 점에서 향후 교육의 역할은 더더욱 증대된다. Sanjo, which was completed by Kim Ch'angjo in the late 19th century, have been educated to the next generation throughout the private lessons during the early 20th century and at the special music educational institutes since the restoration of independence of Korea. Therefore, during the last one hundreds years, sanjo has been developed in the both aspects of quantities and qualities. The rise of sanjo brought the new era of solo music in Korea, and many versions of sanjo for various traditional instruments were created by several great musicians during the time. In Korea, the first traditional music education in university was started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1959. Since this, a number of university have established the department of traditional Korean music and now more than 24 universities hold such department according the survey which was conducted in the October of 2003. I think that the education of sanjo should be started from the lower grade students in the primary school system. Therefore, the educational contents for it should be more well established and developed. Also, new approach about the learning of sanjo should be more improved.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