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기획: 텍스트의 재발견과 한국 문학의 정전 형성 과정 : 해방기 국어 교재를 통해 본 국어와 정전의 형성

        문혜윤 ( Hye Yoon Moon ) 우리어문학회 2015 우리어문연구 Vol.51 No.-

        해방 직후 국가 건설에서 선결되어야 할 것은 국어의 수립이었다. 국어가 가진 상징성이 형성, 전파되는 과정에서 조선어학회의 역할은 막중했다. 한국어와 한국적 상황에 대한 방비가 없이 주둔하게 된 미군정 및 미군정 학무국담당자들은 조선어학회의 인사들을 준용하고 조선어학회 저작의 교과서를 채택하여 국가 안정화의 역할을 담당하도록 하였다. 국어, 교육, 교과서는 국민의 형성에 필수적인 것이어서, 해방 직후의 출판시장은 국정 및 검인정 교과서, 부교재 형태의 출판이 활황을 이루었다. 이 글은 조선어학회 저작의 『중등국어교본』과, 교재류의 출판을 담당했던 여러 출판사들 중 조선어학회와의 관련성이 짙은 정음사 부독본총서를 살핌으로써, 해방기 국어와 국어 정전의 형성 과정을 살폈다. 국어의 형성뿐 아니라 국어정전의 형성을 살필 수 있는 이유는, 그 당시 대부분의 교재류가 식민지 시기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묶은 형태를 띠고 있었기 때문이다. 1946년 간행된 정음사 부독본 시리즈는 총6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권 정인승의 『한글독본』, 2권 송시열의 『우암선생계녀서』, 3권 최영해의 『조선시조집』, 4권 김원표의 『조선속담집』, 5권 김병제의 『조선어철자편람』, 6권 박태원의 『중등문범』이다. 각 권 담당자들은 어떠한 형태로든 조선어학회와 관련을 맺고 있다. 거의 같은 시기에 출간된 국정 『중등국어교본』과 비교하였을 때 드러나는 해방기 독본의 공통점은, 식민지 시대에 유통되었던 작품들 위주로 구성되었다는 점, 그리고 이것이 국어의 성립, 나아가 국가의 성립을 뒷받침하는 기제를 작동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그 첫 번째가 청춘, 청년, 봄 등을 소재 및 주제로 하는 작품들이 양적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들은 새 시대의 약동하는 힘과 의지, 새 시대 국민의 자세를 함양하도록 한다. 두 번째는 계절을 비롯하여 날씨나 자연에 관한 구성 및 기술을 드러내고 있다. 이는 개별자로서의 경험보다는 추상적인 형태의 경험을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생활과 기억의 재구성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는 것이다. 세 번째는 국어 및 한글이라는 역사성 속에 교과서를 위치시키려는 의도를 드러낸다. 정음사 부독본총서의 공통점 중 하나가 한문학 기억에 대한 소거인데, 책의 말미에 수록되어 있는 표준어, 맞춤법 규정이나 작품의 본문에 제시된 (자주 틀리는 표기에 붙은) 방점 등이 이를 증명한다. 한글간소화파동을 전후로 하여 조선어학회의 영향력 쇠퇴가 드러나고, 정부 수립을 기점으로 강화된 반공 국시의 풍토는 다시 한 번 교과서 및 독본의 형태를 변화시키는데, 이에 대한 비교도 추후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One of the first decisions to be made in the process of nation building right after Liberation was the establishment of Korean. The Joseon Language Society had tremendous roles to play in the process of the symbolism of Korean being formed and spread. Being stationed in the nation with no preparations for Korean and Korean situations, the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and those in charge of the matters from its education and management bureau appointed the members of the society and adopted the textbooks written by the society so that they would play their roles in the stabilization of the nation. As Korean, education, and textbooks were essential to the formation of people, the publication market of the nation right after Liberation was booming with the publication of government-designated, authorized, and auxiliary textbooks. This study examined the formation process of Korean and Korean canons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by looking into the Korean Textbook for Secondary School written by the Joseon Language Society and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published by Jeongeumsa, which was closely related to the society among the several publishers responsible for textbook publication. The study was able to examine the formation of Korean canons as well as that of Korean because most of the textbooks those days were collections of selected works from the colonial period. Published in 1946,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of Jeongeumsa consisted of total six volumes including Volume 1 of Hangul Reader by Jeong In-seung, Volume 2 of Wooam Seonsaeng Gyenyeoseo by Song Shi-yeol, Volume 3 of Collection of Joseon Shijos by Choi Yeong-hae, Volume 4 of Collection of Joseon Proverbs by Kim Won-pyo, Volume 5 of Handbook of Joseon Spelling by Kim Byeong-je, and Volume 6 of Model Sentences for Secondary School by Park Tae-won. Those who were in charge of each of the volumes had relations with the Joseon Language Society in any forms. Compared with the government-designated Korean Textbook for Secondary School that was published almost at the same time, the reader from the Liberation period had common features with it including being organized mainly with the works in circulation during the colonial days and activating the mechanism supporting the formation of Korean and further the nation. First, the works on the materials and topics of youth, young people, and spring held a high percentage in quantity. They proposed the lively power, determination and vision of the new era and helped to cultivate the attitude of people for the new era. Second, they revealed organization and description about weather and nature including the seasons, which reflects the intention to present experiences in abstract forms rather than individual experiences and reorganize them into a new life and memory. Finally, they exhibited the intention to place textbooks in the historicity of Korean and Hangul. One of the common features among the volumes of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of Jeongeumsa was the elimination of memories of Chinese classics, which was demonstrated by the standard language and spelling rules at the end of each volume and the side dots(attached to the frequently miswritten marks) in the main body. The forms of readers(textbooks) underwent another round of changes as the Korean Language Society lost its influence around the Hangul simplification shock with the anti-communist climate reinforced by the establishment of government, which raises a need to compare them in future study.

      • KCI등재

        해방기 국어 교재를 통해 본 국어와 정전의 형성

        문혜윤 우리어문학회 2015 우리어문연구 Vol.51 No.-

        One of the first decisions to be made in the process of nation building right after Liberation was the establishment of Korean. The Joseon Language Society had tremendous roles to play in the process of the symbolism of Korean being formed and spread. Being stationed in the nation with no preparations for Korean and Korean situations, the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and those in charge of the matters from its education and management bureau appointed the members of the society and adopted the textbooks written by the society so that they would play their roles in the stabilization of the nation. As Korean, education, and textbooks were essential to the formation of people, the publication market of the nation right after Liberation was booming with the publication of government-designated, authorized, and auxiliary textbooks. This study examined the formation process of Korean and Korean canons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by looking into the Korean Textbook for Secondary School written by the Joseon Language Society and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published by Jeongeumsa, which was closely related to the society among the several publishers responsible for textbook publication. The study was able to examine the formation of Korean canons as well as that of Korean because most of the textbooks those days were collections of selected works from the colonial period. Published in 1946,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of Jeongeumsa consisted of total six volumes including Volume 1 of Hangul Reader by Jeong In-seung, Volume 2 of Wooam Seonsaeng Gyenyeoseo by Song Shi-yeol, Volume 3 of Collection of Joseon Shijos by Choi Yeong-hae, Volume 4 of Collection of Joseon Proverbs by Kim Won-pyo, Volume 5 of Handbook of Joseon Spelling by Kim Byeong-je, and Volume 6 of Model Sentences for Secondary School by Park Tae-won. Those who were in charge of each of the volumes had relations with the Joseon Language Society in any forms. Compared with the government-designated Korean Textbook for Secondary School that was published almost at the same time, the reader from the Liberation period had common features with it including being organized mainly with the works in circulation during the colonial days and activating the mechanism supporting the formation of Korean and further the nation. First, the works on the materials and topics of youth, young people, and spring held a high percentage in quantity. They proposed the lively power, determination and vision of the new era and helped to cultivate the attitude of people for the new era. Second, they revealed organization and description about weather and nature including the seasons, which reflects the intention to present experiences in abstract forms rather than individual experiences and reorganize them into a new life and memory. Finally, they exhibited the intention to place textbooks in the historicity of Korean and Hangul. One of the common features among the volumes of the supplementary reader series of Jeongeumsa was the elimination of memories of Chinese classics, which was demonstrated by the standard language and spelling rules at the end of each volume and the side dots(attached to the frequently miswritten marks) in the main body. The forms of readers(textbooks) underwent another round of changes as the Korean Language Society lost its influence around the Hangul simplification shock with the anti-communist climate reinforced by the establishment of government, which raises a need to compare them in future study. 해방 직후 국가 건설에서 선결되어야 할 것은 국어의 수립이었다. 국어가 가진 상징성이 형성, 전파되는 과정에서 조선어학회의 역할은 막중했다. 한국어와 한국적 상황에 대한 방비가 없이 주둔하게 된 미군정 및 미군정 학무국 담당자들은 조선어학회의 인사들을 준용하고 조선어학회 저작의 교과서를 채택하여 국가 안정화의 역할을 담당하도록 하였다. 국어, 교육, 교과서는 국민의 형성에 필수적인 것이어서, 해방 직후의 출판 시장은 국정 및 검인정 교과서, 부교재 형태의 출판이 활황을 이루었다. 이 글은 조선어학회 저작의 『중등국어교본』과, 교재류의 출판을 담당했던 여러 출판사들 중 조선어학회와의 관련성이 짙은 정음사 부독본총서를 살핌으로써, 해방기 국어와 국어 정전의 형성 과정을 살폈다. 국어의 형성뿐 아니라 국어 정전의 형성을 살필 수 있는 이유는, 그 당시의 대부분의 교재류가 식민지 시기의 작품들을 선별하여 묶은 형태를 띠고 있었기 때문이다. 1946년 간행된 정음사 부독본 시리즈는 총6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권 정인승의 『한글독본』, 2권 송시열의 『우암선생계녀서』, 3권 최영해의 『조선시조집』, 4권 김원표의 『조선속담집』, 5권 김병제의 『조선어철자편람』, 6권 박태원의 『중등문범』이다. 각 권 담당자들은 어떠한 형태로든 조선어학회와 관련을 맺고 있다. 거의 같은 시기에 출간된 국정 『중등국어교본』과 비교하였을 때 드러나는 해방기 독본의 공통점은, 식민지 시대에 유통되었던 작품들 위주로 구성되었다는 점, 그리고 이것이 국어의 성립과 나아가 국가의 성립을 뒷받침하는 기제를 작동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그 첫 번째가 청춘, 청년, 봄 등을 소재 및 주제로 하는 작품들이 양적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들은 새 시대의 약동하는 힘과 의지, 비전을 제시하여 새 시대의 국민의 자세를 함양하도록 하였다. 두 번째는 계절을 비롯하여 날씨나 자연에 관한 구성 및 기술을 드러내고 있다. 이는 개별자로서의 경험보다는 추상적인 형태의 경험을 제시함으로써 새로운 생활과 기억의 재구성하려는 의도를 담고 있는 것이다. 세 번째는 국어 및 한글이라는 역사성 속에 교과서를 위치시키려는 의도를 드러낸다. 정음사 부독본총서의 공통점 중 하나가 한문학 기억에 대한 소거인데, 책의 말미에 수록되어 있는 표준어, 맞춤법 규정이나 작품의 본문에 제시된 (자주 틀리는 표기에 붙은) 방점 등이 이를 증명한다. 한글간소화파동을 전후로 하여 조선어학회의 영향력 쇠퇴가 드러나고, 정부 수립을 기점으로 강화된 반공 국시의 풍토는 다시 한 번 교과서 및 독본의 형태를 변화시키는데, 이에 대한 비교도 추후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 KCI등재

        유기음화와 어문 규정

        송홍규 ( Hong Kyu Song ) 우리어문학회 2013 우리어문연구 Vol.46 No.-

        본고에서는 어문 규정의 ``로마자 표기법``과 ``표준발음법``에서 ``ㅈ`` 역행적 유기음화를 일관되게 설명하고 있는지를 검토한다. 두 규정에 따르면 ``ㅈ`` 역행적 유기음화는 단순한 축약 현상으로 분류될 수도 있고, 축약 현상에 구개음화가 동반된 것으로 분류될 수도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두 규정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축약에 이은 구개음화의 결과로 ``ㅈ`` 역행적 유기음화를 설명하기 위한 음운 변화 과정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제시된 음운 변화에 대한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기저형에서 표면형으로의 도출에 필요한 각각의 음운 변화가 일관되게 설명될 수 있는지를 살필 필요가 있다고 보고, 도출 과정에서 일어나는 각각의 음운 변화, 즉 평폐쇄음화, 자음군 단순화, 구개음화와 관련된 조항들을 살펴보았다. 국어 화자의 정확하고 바른 언어생활을 위하여 교육적인 측면에서 어문 규범의 숙지와 활용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데, 그에 대한 교육 방향은 개개의 규정의 암기보다는 원리를 중심으로 한 체계적 이해를 중시하고 있다. 한 음운 현상에 대한 이해는 기저형에서 표면형이 도출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각각의 음운 변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다. 이것은 어문 규정의 조항이 그런 과정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설명을 제공할 수 있는 방식으로 기술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 본고에서는 각 음운 변화와 관련된 어문 규정의 조항들의 검토를 통해 그것들이 제시된 도출 과정을 위한 충분하고 명확한 설명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였다. 이런 과정 속에서 지적된, 보완이 필요한 어문 규정의 조항들은 원리에 의한 어문 규범의 교육이 이루어지기 위한 바탕을 마련하기 위해 재고될 필요가 있다. This paper examines whether the ‘Regulation of romanization of Korean`` and the ``Regulation of standard Korean pronunciation`` explain ``ㅈ`` regressive aspiration process consistently. It has been reported that considering the two regulations, ``ㅈ`` regressive aspiration process can be treated as either simple coalescence or palatalization following coalescence. While examining the two regulations, this paper proposed a phonological process explaining how ``ㅈ`` regressive aspiration process can be understood as coalescence followed by palatalization. In order to access the validity of proposed process, it is needed to check whether each phonological change involved in the derivation of ``ㅈ`` aspiration is properly described in the ``Regulation of standard Korean pronunciation``. Thus, this paper looked into the provisions related to coda neutralization, consonant cluster simplification and palatalization. For the proper language use of Korean speakers, the education of the ``Regulation of standard Korean`` has been emphasized, and the education focuses on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principles rather than memorization of each provision. The understanding of a phonological process requires understanding all phonological changes taking place in the derivation from the underlying form to the surface form. Thus, provisions of the ``Regulation of standard Korean pronunciation`` have to provide proper explanation of the phonological changes. While examining the provisions relevant to ``ㅈ`` regressive aspiration process, this paper showed that the provisions are not described in the way that they provide sufficient and clear explanation for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ㅈ`` regressive aspiration process. Therefore, it can be suggested that the description of some provisions has to be reconsidered to provide the basis for the education of the ``Regulation of standard Korean`` emphasizing the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principles.

      • KCI등재

        고전문학 : 새로운 가사 작품 홍희(洪熹)의 「영언(永言)」에 대하여

        구사회 ( Sa Whae Gu ) 우리어문학회 2014 우리어문연구 Vol.49 No.-

        이 논문은 근대 시기의 유학자이자 역사학자였던 겸산(兼山) 홍희(洪憙, 1884∼1935)의 가사 작품인 「영언(永言)」을 발굴하여 소개한 것이다. 그는 일찍이 간재 전우에게 나아가 성리학을 배웠는데, 국외를 유력하고서 계몽운동에 몸을 담갔다가 친일로 돌아섰던 인물이다. 홍의의「영언」은 도(道)의 학습과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동방 도학의 흐름을 밝힌 가사 작품이다. 그가 「영언」을 창작한 의도는 사람들에게 도의 실체를 깨닫게 하고 쉽지 않는 도의 실천 문제를 계몽하기 위해서이다. 그가 「영언」이라는 이름을 붙인 것도, 가사라는 시가 양식을 선택한 것도, 모두 계몽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봐야한다. 「영언」은 모두 3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오늘날 2음보 1구로 산정한다면 196구의 중형가사에 해당한다.「영언」에 사용된 어구 대부분은 유학 경전이나 유학자들의 어록을 전고로 용사한 것이다.「영언」을 요약하자면, 제1장은 성현의 말씀을 배우고 실천하자는 내용이고, 제2장은 동방 도학의 역사적 맥락이고, 제3장은 심문박학(審問博學)으로 마음공부를 하자는 내용이다. 특히 제2장은 조선후기 이래로 꾸준히 지어졌던「역대가」의 일종이다. 여기에서 동방 도학의 흐름을 서술하고 있는 제2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홍희는 여기에서 일제의 식민사학에서 인정하지 않던 단군 역사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는 점이다. 홍희가 「영언」을 창작한 것은 국권 침탈이라는 역사적 유례를 찾기 힘든 시기에 우리 민족에게 도학 정신과 주체성을 고취시키기 위해서였다. 창작 시기도 그가 친일학자로 전향하기 이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홍희가 서구 유력을 마치고 돌아와 근대계몽가로 활동하던 1910년 전후로 판단된다. 그리고「영언」은 민족주체적인 시각에서 애국 담론의 일종으로 지어진 것이다. 따라서 홍희의 「영언」은 그의 친일 행적과 관련이 없다고 판단된다. 한편, 이 논문에서는「영언」의 서술 방식과 표현 기법으로 상호텍스트성에 주목하였다. 「영언」이 작품 전편에서 유학 경전이나 선현의 어록을 전고로 용사한 것은 오늘날 말하는 상호텍스트성의 일종이었다. 뿐만 아니라「영언」 제2장은 「역대가」의 서술 방식을 답습한 것인데, 그것의 어휘와 어구를 변용한 것도 상호텍스트성의 하나였다. This study introduced a Gasa work “Yeongeon” by Hong, Hee, a modern Confucian scholar and historian. “Yeongeon” is a Gasa work that stressed the learning and practice of the Way and to demonstrate the trend of the Way studies in orient. The intention of “Yeongeon” by Hong, Hee was to enlighten the matters of practice of the Way through the realization of the reality of the Way by people. “Yeongeon” consists of 3 chapters. If it is measured with 1 score 2 phrases, it is a medium size Gasa with 196 phrases. The composition period seemed before he transferred to be a pro-Japanese scholar considering the context. Specifically, it was before and after 1910s at a time Hong, Hee worked as a modern enlightenment leader after finishing the travel to the western countries. The work was a kind of patriotic narrative from the national identity perspective. Accordingly, “Yeongeon” seems not to be related with his pro-Japanese activities. This study focused on the inter-textuality as a method of description and expression of “Yeongeon”. Frequent references of Confucian texts and quotation of ancient sagas throughout “Yeongeon” can be said a kind of inter-textuality. Furthermore, the imitation of descriptive method of “Yeokdaega” and transformation of vocabularies and sentences were also regarded as a relation of inter-textuality.

      • KCI등재

        임화의 언어의식과 『현해탄』의 어문정리 실천에 관한 고찰 -서울방언을 중심으로-

        조해옥 ( Cho Hae-ok ) 우리어문학회 2020 우리어문연구 Vol.67 No.-

        서울 출신 시인 임화의 시에는 서울방언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1938년에 발간된 임화 시집 『현해탄』에서만 특이하게도 서울 방언이 나타나지 않는다. 본고는 시집 『현해탄』이 가지는 표기상의 특이점, 즉 표준어법에 따라 표기된 배경에 대해 살펴본 논문이다. 이를 위해 본고에서는 『현해탄』 이전에 발표되었다가 『현해탄』에 다시 실린 시작품들을 텍스트로 하여 동일 작품의 원문과 『현해탄』 게재 작품의 표기법 수정 사례를 비교하여 살펴보았다. 또한 『한글맞춤법통일안』의 규정을 찾아서 『현해탄』의 표준어화 근거를 제시하였다. 『현해탄』에서의 어문정리 양상을 보면, 임화의 시 원문에 쓰인 서울방언‘ㅓ>ㅡ’가 『현해탄』에 다시 실리면서 ‘ㅡ>ㅓ’로, 움라우트 ‘ㅏ>ㅐ’ 현상이 ‘ㅐ>ㅏ’로, ‘ㅡ’ 보수형이 ‘ㅣ’로 수정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 같은 모음 변화외의 서울방언과 서울방언 외의 어휘들도 『한글맞춤법통일안』의 규정을 따르고 있음이 『현해탄』에서 확인된다. 구체적인 비교 사례로 「네街里의 順伊」 시원문과 『玄海灘』의 「네거리의 順伊」의 표기를 대조해 보았는데, 전자에는 문장부호가 없는 데 비해 후자에는 문장 부호 ‘。/ , / ! / ?’ 등이 나타난다. 이는 『한글맞춤법통일안』의 ‘附錄 二 文章 부호 ‘ 。/ , / ! / ?’ 등에 관한 규정과 일치한다. 또 전자에는 長音 부호 ‘―’가 사용된 반면에 후자에는 장음 부호가 소멸되어 있다. 이는 『한글맞춤법통일안』의 ‘附錄 二 文章 부호’ 항목에서 “長音 符號를 特別히 表示하지 아니함을 原則으로 하고”를 따른 것이다. 그밖에도 『玄海灘』의 표기는 『한글맞춤법통일안』의 ‘附錄 一 標準語 八’에서 “다음의 말들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甲만 取하고 그 밖의 말들은 다 버린다。”라는 규정을 지키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第三項’의 된소리, ‘第五節’의 받침, ‘第四十四項’ 두음에 관한 규정도 반영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한글맞춤법통일안』이 제정되었지만, 아직 표준어가 상용화 되지 않은 시점에서 시집 『현해탄』은 ‘통일된 민족어’의 실현을 갈망한 시인 임화의 언어의식이 반영된 시집이라는 의의를 획득하는 한편 조선어학회의 한글보급운동의 실천이 반영된 표준어화 된 시집의 발간이라는 의의를 갖는다. Lim Hwa, a poet from Seoul, constantly used the dialects of Seoul in his poems and but only 『Hyeonhaetan』, a book of poetry published in 1938, did not use any dialects of Seoul. In the original texts of Lim Hwa's poems, the vowels representing the dialects of Seoul, such as ‘ㅗ>ㅜ’, ‘ㅓ>ㅡ’, ‘ㅏ>ㅐ’, ‘ㅏ>ㅓ’, and conservative ‘ㅡ,’ were used frequently. When the same pieces were republished in 『Hyeonhaetan』, those dialects were corrected into standardized languages and other vocabularies were also standardized. Considering the practices of literary arrangement in 『Hyeonhaetan』, it was found that ‘ㅓ>ㅡ’ in the original text of Lim's poetry was replaced with ‘ㅡ>ㅓ’ in 『Hyeonhaetan』, the umlaut ‘ㅏ>ㅐ’ with ‘ㅐ>ㅏ’, and the conservative ‘ㅡ’ with the standardized languages. Other dialects of Seoul besides the use of vowels and other vocabularies were also corrected to follow the standards in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For specific comparison of original text and rewritten text in 『Hyeonhaetan』, I examined 「Suni at the Intersection」. The former contained no punctuation, while the latter used ‘。/ , / ! / ?.’ This follows the regulations on the use of ‘ 。/ , / ! / ?’ in Appendix II: Punctuation of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Also, the original text used the long sound symbol ‘―,’ whereas the latter did not use it. This follows the part that states, “The long sound symbol should not be used in principle...” in Appendix II: Punctuation of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Also, the use of languages in 『Hyeonhaetan』 follows the regulation that “The following words can be used in various ways, but only the first should be used,” in Appendix I: Standard Languages VIII of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Other regulations on ‘Section III: Fortis', ‘Part 5: Consonants on the Bottom', and ‘Section XLIV: The Initial Sounds.' However, other poems released after 『Hyeonhaetan』 was published used the dialects of Seoul again. Those dialects of Seoul were also found in 『Munjang』, a periodical published between 1940 and 1940 after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were presented. As standardized language was not used in everyday life even after the 『Guidelines for Uniform Use of Korean Language』 were released, 『Hyeonhaetan』 reflected the linguistic awareness of Lim Hwa, who longed for the realization of ‘a uniform national language’ as a standardized book of poetry that practiced Joseon Language Society's Hangeul Promotion Movement.

      • KCI등재

        미와 도덕성의 관계 개념으로 본 한글의 디자인적 공공성

        김동빈 ( Kim Dong-bin ) 우리어문학회 2019 우리어문연구 Vol.63 No.-

        우리 주변은 공공디자인이라는 미명하에 외적인 변화를 거듭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공공성에 대한 문제는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는 우리의 대표적인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한글에서 디자인의 공공성에 대한 본질적인 해답을 찾고자 했다. 이를 위해 연구자는 세종을 디자이너로, 한글을 디자인으로 바라보고 있다. 아울러 한글에 나타나는 디자인적 공공성을 파악하기 위해 칸트 미학에서 논의된 ‘미와 도덕성’의 관계 개념을 중심이론으로 연관 짓고 있다. 그 이유는 디자이너로서 세종이 한글을 디자인하는 모든 과정에서 인간을 가장 중심에 놓고 있으며 칸트는 미의 이상을 인간에서 찾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의 결과는 다음의 세 가지로 요약되는데 첫째, 한글은 보편적 소통의 매개가 됨으로써 디자인적 공공성을 갖는다는 점, 둘째, 한글은 사회화의 계기가 됨으로써 디자인적 공공성을 갖는다는 점, 셋째, 한글은 미의 이상을 실현함으로써 디자인적 공공성을 갖는다는 점 등이다. 디자이너 세종은 한글 디자인의 궁극적 지향을 모든 백성의 보편적 삶의 수준을 끌어 올리는데서 찾고자 했다. 이는 윤리적이고 민주적인 군주로서 취하고 있는 내적 상태를 통해 도덕적 차원에서 미의 이상을 실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디자인은 인간의 삶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면서 공적 역할을 수행하기에 공공디자인을 포함해 모든 디자인의 과정에 참여하는 주체들은 겉으로 드러나는 외적 양상을 꾸미거나 바꾸는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디자인이 사회에 끼치는 영향으로써 공공성의 문제에 대해 도덕적인 숙고를 반드시 선행할 필요가 있다. Although our surroundings are undergoing external changes in the name of public design, the issue of publicity seems not to be treated as important in the process. This study sought to find an essential answer to the publicness of design in Hangul, which is our representative design. To this end, this study sees Sejong as a designer and Hangul as a design. In addition, in order to grasp the design publicity appearing in Hangul, the concept of the relationship between ‘Beauty and Morality’ discussed in Kant aesthetics is related to the central theory. This is because, as a designer, Sejong puts human being at the center of all the process of designing Hangul, and Kant is looking for the ideal of beauty in human being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Hangul has a design publicity as a mediator of universal communication. Second, Hangul has a design publicity as an opportunity of socialization. Third, And to have design publicity by realizing the ideal of beauty. Designer Sejong wanted to find the ultimate goal of Hangul design in raising the level of universal life of all people. It can be seen that the inner state that is taken as an ethical and democratic monarch realizes the ideal of beauty in the moral dimension. Design plays a public role by directly or indirectly participating in human life. The subjects participating in all the design process including public design are not urged to change or change the outer appearance exposed, but because of the influence of design on society It is necessary to precede moral reflection on the problem of publicness.

      • KCI등재

        한국어교육 :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관한 교사 인식 및 선호도 연구

        정선화 ( Sun Hwa Jeong ) 우리어문학회 2014 우리어문연구 Vol.49 No.-

        이 연구는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대한 교사들의 인식 및 선호도를 조사하여 그 결과를 분석하고 보다 충실하고 실용적인 한국어 문법서 개발의 기초 자료를 마련하고자 함이다. 조사는 한국어 문법서의 실수요자들인 한국어 교사들을 대상으로 삼았으며, 초보 교사와 경력 교사로 나누어 조사하였다. 조사내용은 기존 문법서의 사용 현황과 목적, 새로 개발되는 문법서의 전반적인 내용 기술 방식 그리고 문법서의 내용을 기술하는 구체적인 방식에 관한 것이다. 조사 결과, 수업 준비 시 교사들이 가장 많이 참고하는 한국어 문법서는 국립국어원의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문법』 2였고, 문법서 기술 시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수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쉬운 설명’에 가장 많은 응답을 하였다. 초보 교사들은 문법서에 교수법과 관련한 내용까지 기술하는 것을 기대하였고, 경력 교사들은 교수법보다는 심도있는 문법적 지식을 얻으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법 용어의 적절성에 관한 조사에서도 기존 문법 용어의 사용을 선호한 경력교사와는 달리 초보 교사는 쉬운 용어로의 교체를 선호하여 경력에 따른 적합한 문법서 개발의 필요성을 보여주었다. 본 연구는 교사들의 인식 및 선호도 조사를 통해 기존 문법서에 대한 검토와 함께 앞으로 개발될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있어서 시사점을 줄 수 있다는 의의를 갖는다. This article is to establish fundamental teaching materials for development of substantial and practical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through looking into teachers’ perception and preference for the methods of describing grammar books. Two groups of teachers, experienced and novice teachers, who are real consumers of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participated in this research. Current grammar books were examined regarding how and why they were used by teachers, and teaching materials for grammar that will be published in the near future was investigated focusing on overall methods describing grammar books. In addition, concrete ways of describing grammar books were added to this study. Result of the survey showed that Korean Grammar for Foreigners 2 publish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was a grammar book that teachers refer the most when preparing class. The survey also revealed that easy explanation for applying to class should be considered as priority. According to teaching experience, teachers had a different expectation to grammar books. Teachers who had not much experience in teaching anticipated even contents related to teaching methods, and career teachers tried to acquire a deeper knowledge of grammar from grammar books. Unlikely experienced teachers who preferred to use current grammatical terms, novice teachers preferred to change difficult grammatical terms to easy ones, which indicates appropriate grammar books need to be developed depending on experience. This study has a significant meaning of giving a suggestion on describing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that will be developed as well as reviewing current grammar books through exploring teachers’ perception and preference.

      • KCI등재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관한 교사 인식 및 선호도 연구

        정선화 우리어문학회 2014 우리어문연구 Vol.49 No.-

        This article is to establish fundamental teaching materials for development of substantial and practical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through looking into teachers’ perception and preference for the methods of describing grammar books. Two groups of teachers, experienced and novice teachers, who are real consumers of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participated in this research. Current grammar books were examined regarding how and why they were used by teachers, and teaching materials for grammar that will be published in the near future was investigated focusing on overall methods describing grammar books. In addition, concrete ways of describing grammar books were added to this study. Result of the survey showed that Korean Grammar for Foreigners 2 published by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was a grammar book that teachers refer the most when preparing class. The survey also revealed that easy explanation for applying to class should be considered as priority. According to teaching experience, teachers had a different expectation to grammar books. Teachers who had not much experience in teaching anticipated even contents related to teaching methods, and career teachers tried to acquire a deeper knowledge of grammar from grammar books. Unlikely experienced teachers who preferred to use current grammatical terms, novice teachers preferred to change difficult grammatical terms to easy ones, which indicates appropriate grammar books need to be developed depending on experience. This study has a significant meaning of giving a suggestion on describing grammar books for Korean language that will be developed as well as reviewing current grammar books through exploring teachers’ perception and preference. 이 연구는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대한 교사들의 인식 및 선호도를 조사하여 그 결과를 분석하고 보다 충실하고 실용적인 한국어 문법서 개발의 기초 자료를 마련하고자 함이다. 조사는 한국어 문법서의 실수요자들인 한국어 교사들을 대상으로 삼았으며, 초보 교사와 경력 교사로 나누어 조사하였다. 조사내용은 기존 문법서의 사용 현황과 목적, 새로 개발되는 문법서의 전반적인 내용 기술 방식 그리고 문법서의 내용을 기술하는 구체적인 방식에 관한 것이다. 조사 결과, 수업 준비 시 교사들이 가장 많이 참고하는 한국어 문법서는 국립국어원의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문법』 2였고, 문법서 기술 시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수업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쉬운 설명’에 가장 많은 응답을 하였다. 초보 교사들은 문법서에 교수법과 관련한 내용까지 기술하는 것을 기대하였고, 경력 교사들은 교수법보다는 심도있는 문법적 지식을 얻으려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법 용어의 적절성에 관한 조사에서도 기존 문법 용어의 사용을 선호한 경력교사와는 달리 초보 교사는 쉬운 용어로의 교체를 선호하여 경력에 따른 적합한 문법서 개발의 필요성을 보여주었다. 본 연구는 교사들의 인식 및 선호도 조사를 통해 기존 문법서에 대한 검토와 함께 앞으로 개발될 한국어 문법서 기술 방식에 있어서 시사점을 줄 수 있다는 의의를 갖는다.

      • KCI등재

        자기 형성 과정으로서의 글쓰기 방법 연구 -자기 소개서 작성을 중심으로

        박순원 우리어문학회 2012 우리어문연구 Vol.43 No.-

        This study was conducted to establish the concept of ‘writing as self-formation process’ and to exhibit it’s method of learning. And through the process, it was confirmed that ‘the writing of self-reflection’ and ‘writing for practical purposes’ is not differ. ‘Study of Writing as self-formation process’ forms the content on the basis of various studies of writing as liberal education. The method of ‘writing as self-formation process’ utilizes the results of the study that adopt a perspective to renew themselves through writing than a means of self-expression. In addition, its denotation can be expanded if the studies taking a viewpoint that writing is a flexible and dynamic process presented. In Self-introduction letter submitted by students, unnecessary ornamentation frequently be found because of obsessive-compulsive on the expression. About these problem, a more fundamental change in writing will be devised if you approach from the perspective of ‘Self-formation’ not the rhetorical dimension. Under the conditions of employment preparation, it is essential that we should check our society, the ability of each of us and job each of us trying to get. It is natural that who carefully checked the situation write a good article. Writing for the purposes of employment should have terms of self-reflection. And through ‘study of Writing as self-formation process’, employment can be achieved. Practical writing lacked of self-reflection is neither correct nor effective. 이 연구는 ‘자기 형성 과정으로서의 글쓰기’ 개념을 정립하고 그 교수 및 학습 방법을 제시하기 위해 전개되었다. 그리고 그 과정을 통해 자기 성찰적 글쓰기와 취업 목적의 글쓰기를 하나의 맥락에서 이해하고 교수·학습할 수 있는 지평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자기 형성 과정으로서의 글쓰기’는 대학 교양 글쓰기에 대한 연구에서 제시된 다양한 논의를 수용하여 그 내용을 형성한다. 즉 글쓰기를 자기표현의 수단보다 자기를 갱신하고 변화를 꾀하는 관점에서 수행된 연구의 성과를 ‘자기 형성 과정으로서의 글쓰기’의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글쓰기를 어떤 상태를 기술하는 차원을 넘어선, 유동적이고 역동적인 관점에서 파악하고 있는 논의들이 제시된다면 계속 그 성과를 수용하여 외연을 확장할 수 있다. 실제 학생들이 제출한 자기소개서에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표현하려는 강박으로 인해 불필요한 수식을 사용하는 경우를 자주 발견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하여 단지 글을 매끄럽게 다듬는 수사적 차원이 아니라, ‘자기 형성’의 관점에서 접근하면 글쓰기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변화를 꾀할 수 있다. 취업을 앞둔 상황에서 우리 사회에 대하여, 자신이 몸담고자 하는 직업과 직장에 대하여, 자신의 능력에 대하여 성찰하고 점검하는 일은 필수적인 사항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하여 깊이 있게 성찰하고 꼼꼼하게 점검한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좋은 글을 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따라서 취업 목적의 자기소개서도 자기 성찰적 관점이 유지되어야 하며, ‘자기 형성 과정의 글쓰기’를 통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 자기 성찰이 결여된 실용적 글쓰기는 옳지도 않고 효과적이지도 않기 때문이다.

      • KCI등재

        숭고미학의 관점으로 본 한글의 이미지성

        김동빈 ( Kim Dong-bin ) 우리어문학회 2020 우리어문연구 Vol.67 No.-

        문자의 본래적 기능은 ‘쓰기와 읽기’에 바탕을 둔 문자성에 있었다. 문자성이란 문자로 형성되는 글의 속성과 그로부터 파생되는 사고방식 및 일련의 문화를 말한다. 문자성은 글쓰기의 대상과 주체의 분리를 통한 객관성을 중요한 조건으로 하면서 지식을 구조화한다. 타이포그래피는 문자를 질료로 하여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시각 커뮤니케이션 활동의 일환이라는 점에서 문자성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20세기 이후, 타이포그래피의 표현 범주에서 문자의 역할은 문자성에 국한되지 않고 읽는 문자에서 보는 문자로의 이행현상이 나타나면서 문자의 이미지성이 주목받게 됐다. 이 현상은 21세기에 이르러 디지털 미디어의 발달에 따라 더욱 확산되고 심화됐다. 문자의 이미지성은 표현하는 주체의 직관적 감성에 기댐으로 인해 감성적이고 주관적인 특성을 갖기 때문에 주체와 대상 사이의 객관화를 전제로 하는 문자성과는 대립적 위치에 있다. 문자의 이미지성은 문자를 매개로 하지만 구술성의 감성적이고 유연하며 추상적인 특징을 공유한다. 한글 타이포그래피 표현에 있어서도 읽는 문자에서 보는 문자로의 이행 현상은 예외가 아니다. 한글의 이미지성은 ‘쓰기와 읽기’라는 문자성에 종속되는 규칙이나 방법들에 구애받지 않는다. 또한 문자성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왔던 한글 타이포그래피 표현 방식에 대해서 기법상의 전위와 실험을 철학적으로 전치시켜 표현하는 주체의 방법상의 원리로 삼는다. 한글의 이미지성은 문자성을 완전히 이탈한 것이라 할 수 없으며 문자성 너머에서 문자를 통한 존재 세계와의 교섭의 결과이자 어떤 대상에 대한 인간의 내적 감정과 상태를 포착하여 시각적으로 표현한 결과다. 한글은 읽기의 대상이 되기도 하고 보기의 대상이 되기도 하면서 쓰기와 그리기 사이에서 표현의 경계를 자유롭게 오가고 있다. 한글의 이미지성은 우리가 실제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미적 현상이 되었다. 여기서 미적 현상이라 함은 단편적인 시각적 양상이 아니라 표현하는 주체의 관념이나 이념 등을 외적으로 드러낸 결과를 가리킨다. 미적 현상으로서 한글의 이미지성은 문자성의 범주 안에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표현해 내고 있다는 데서 숭고의 미학을 공유할 수 있다. 숭고는 대상의 양상이나 성질이 아니라 대상과 주체 사이에서 발생하는 감정이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한글의 이미지성의 숭고는 문자성의 전통과 규칙을 넘어서고 있는 대상 혹은 문자에 대한 우리의 경험과 인식의 바깥에서 예기치 않게 나타나는 대상을 통해서 경험되는 감정의 움직임이자 심미적인 체험이다. The original function of letters was in the literacy based on ‘writing and reading’. Literacy refers to the nature of writing formed by letters, the way of thinking derived from it, and a series of cultures. Literacy structures knowledge with objectivity through separation of object and subject of writing as an important condition. The typography is closely related to literacy in that it is part of visual communication activities to convey knowledge and information by using letters as material. Since the 20th century, the role of letters in the category of expression in typography has not been limited to literacy, but to the transition from reading letters to viewing letters, drawing attention to the image of letters. By the 21st century, this phenomenon had become more widespread and intensified with the development of digital media. Because the imagery of literacy has emotional and subjective characteristics as it is based on the intuitive sensibility of the subject expressing, it is at odds with the character performance based on the premise of objectivity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bject in writing. It is also the result of capturing the inner feelings and conditions of human beings formed through the physical perception centered on vision, which is the constant generation and occurrence that occurs beyond the literacy. The imagery of letters is made by the medium of letters, but they share the emotional, flexible and abstract features of orality. In terms of Korean typography, the phenomenon of transition from reading letters to viewing letters is no exception. Imagery of Hangul is not subject to rules or methods that depend on the character ‘writing and reading’. In addition, the method of expressing the typography of Hangul, which has been centered on letters, is used as the principle of expressing the subject's method by philosophically transposing the technique potential and experiment of the technique. The imagery of Hangul is not completely deviated from its literal nature, and it is the result of negotiations with the world of existence through letters and visual representations of the inner feelings and conditions of human beings on a subject. Hangeul has become the subject of both reading and viewing, and has freely crossed the boundaries of expression between writing and drawing. The imagery of Hangul has become an aesthetic phenomenon that we are actually experiencing. The aesthetic phenomenon here is not a fragmentary visual aspect, but rather a result that reveals externally the ideas and ideologies of the subject. As an aesthetic phenomenon, we can share the aesthetics of the sublime in that the imagery of Hangul expresses things that cannot be expressed within the category of literacy. This is because the sublime is not the aspect or nature of the object, but the emotion that occurs between the object and the subject. As a result, the Sublime of imagery of Hangul is an emotional movement and aesthetic experienced through objects that are beyond the tradition and rules of literacy, or objects that appear unexpectedly outside of our perception.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