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국제 전자상거래의 온라인 분쟁해결에 관한 연구 -한-중 FTA 접근방식을 중심으로-

          한설화,최원목 국제거래법학회 2020 國際去來法硏究 Vol.29 No.1

          Electronic commerce, where people buy and sell goods and services online, is rapidly increasing due to the commercialization of electronic media such as computers and smart phones. Due to the freedom of electronic commerce from spatial and temporal constraints, consumers utilize e-commerce on a massive scale not only in their own countries but also on a cross-border basis. Side effects arising from the explosive increase of cross-border e-commerce are also increasing such as consumer injuries resulting from e-commerce. The diversity, anonymity and complexity of cross-border e-commerce make it difficult to solve disputes involving e-commerce. Traditional dispute settlement methods such as litigation and international commercial arbitration are not suitable for solving a large number of cross-border e-commerce disputes, while the monetary amounts involved in most of these disputes are small. Therefore, how to compose online disputes resolution mechanism that is cost-effective and efficient is imperative for cross-border e-commerce disputes. An online dispute resolution (ODR) system has developed as an alternative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and has many advantages in solving international e-commerce disputes. In addition, due to the rapidly increasing number of international e-commerce transactions, a well-functioning online dispute resolution method must be provided in order to prepare for more disputes than before. Countries around the world recognize the effect of e-commerce on economic development and are seeking an online dispute resolution system which can both effectively respond to the changing reality of e-commerce and to promote it effectively. Currently there is no unified online dispute resolution rule at the international level, and it should be established through international agreements. However, it is difficult to solve the numerous problems related to online dispute resolution and to establish uniform standards across the world. Consequently, this work, while aiming at establishing an ODR through multilateral agreement as a long-term goal, proposes the establishment of an ODR system through regional agreements in the short and middle term. In order to more effectively and effectively apply ODR in international e-commerce disputes between Korea and China, ODR-related regulations need to be added to the e-commerce chapter through the Korea-China FTA revision, or through the form of adopting an attached protocol about ODR in which detailed regulations can be introduced. In order to quickly build an efficient ODR system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se regulations need to be based on unified standards such as the basic principles of the ODR system and the mandatory rules of the two countries, and detailed operations can be supplemented by agre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depending on the progress.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ODR and related provisions to the Korea-China-Japan FTA currently being negotiated. Currently, the three countries of Korea, China and Japan have recognized the importance of e-commerce and have declared that they want to establish a “Digital Single Market”. As an essential part of this single market, provisions for online dispute resolution should be prepared to effectively resolve disputes arising from e-commerce between Korea, China, and Japan.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매체의 상용화에 따라 온라인으로 상품이나 서비스를사고파는 전자상거래도 급증하고 있다. 전자상거래는 공간적⋅시간적 제약을 받지 않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자국 국내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국제전자상거래를 많이 활용하고 있다. 다만 국제 전자상거래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그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도 증가하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국제 전자상거래의 다양성, 익명성 그리고 복잡성 등으로 인해국제 전자상거래에서 분쟁이 발생하면 해결하기가 어렵다. 소송 및 국제 상사중재 등 전통적인 분쟁해결 방법으로는 대량으로 발생하는 소액의 국제 전자상거래 분쟁해결이 용이하지 않다. 이에 따라 국제 전자상거래 분쟁 발생 시 비용이 저렴하고 효율적인 온라인 분쟁해결이 필요하게 되었다. 온라인 분쟁해결은 대체적 분쟁해결제도에서 발전해왔고 국제 전자상거래 분쟁을 해결하기에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급증하는 국제 전자상거래에 따라 이전보다 훨씬 많고 다양한 분쟁에 대비하기 위하여 원활한 온라인 분쟁해결방법이 반드시 구비되어야 한다. 세계 각국은 전자상거래가 경제발전에 미치는 중대 효과를 인식하여 전자상거래를 촉진시키고자 전자상거래에 대응할 수 있는 온라인 분쟁해결제도를 도모하고 있다. 현재 국제적으로 통일적인 온라인 분쟁해결 규범이 구비되어 있지 않지만 국제협약을 통해 구축할필요가 있다. 다만 온라인 분쟁해결과 관련한 많은 문제들을 해결하고 각국이 모두 만족하는 통일된 기준을 마련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다자협약으로 온라인 분쟁해결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장기적인 목표로 삼아, 중단기적으로 지역협정을 통해 ODR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이 단ㆍ중기적으로 실현가능하다. 한국과 중국 양국 사이에 발생하는 국제전자상거래분쟁에서 ODR을 더욱 효율적이고 실효성 있게 적용하기 위해서는 한-중FTA 개정을 통해 전자상거래 챕터에 ODR 관련 규정을추가하거나, 부속 프로토콜 채택의 형식을 통하여 ODR에 대해 상세한 규정을 도입할 수있다. 이러한 규정은 양국 간의 효율적인 ODR시스템을 신속하게 구축하기 위하여 ODR시스템에 관한 기본 원칙, 양국의 의무규정 등 통일적 기준 위주로 규정하고, 구체적인 세부운영 사항들은 진행상황에 따라 양국 간 합의하여 보완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나아가 현재 협상 중인 한ㆍ중ㆍ일 FTA에 온라인분쟁해결과 관련 조항들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 한ㆍ중ㆍ일 3국이 전자상거래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한ㆍ중ㆍ일 디지털 단일시장(Digital Single Market)'을 구축하고자 선언한 바가 있었다. 이러한 싱글마켓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한ㆍ중ㆍ일 삼국간 전자상거래에서 발생하는 분쟁을 효율적으로해결할 수 있는 온라인 분쟁해결 관련 규정들을 마련해두어야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국제상사중재의 비밀유지의무에 관한 연구

          박찬동,신창섭 국제거래법학회 2016 國際去來法硏究 Vol.25 No.1

          Arbitration proceedings in international commercial arbitration are private and documents which are prepared for the purpose of arbitration as well as the award itself, are assumed to be protected by a duty of confidentiality. However, the private character of the arbitration proceedings has not always implied that the concepts of confidentiality and privacy are identical. Corporate or private contracting parties often enter arbitration agreements without contracting for confidentiality because they expect arbitration to shield their business or personal information and guard it as secret. While arbitration is private in that it is a closed process, it is not necessarily confidential because information revealed during the process may become public. Until the mid 1990s, parties choosing arbitration to resolve their international disputes did not distinguish between confidentiality and privacy. However, after the Australian High Court decision in Esso v Plowman (1995), common law courts have recognized that the privacy of hearings and confidentiality of arbitration could go in separate ways. Nonetheless, there are not much discussions on the two legal notions of confidentiality and privacy among civil law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which lacks law review articles dedicated to the discussion of arbitration confidentiality and familiar arbitration treaties considered it. This article covers in detail the privacy and confidentiality of international commercial arbitration. Firstly, this article explores the distintion between confidentiality and privacy in arbitration and covers the institutional rules whether they generally provide the privacy of arbitral proceedings or broad confidentiality protections. Further, this article identifies the duty of confidentiality implied in fact and in law and studies the way in which confidentiality in international commercial arbitration is addressed with regards to the privacy of arbitral proceedings, discovery or evidence in general of documents produced during or in preparation for an arbitration as well as evidence introduced during the arbitration, and the protection of arbitral awards. 국제상사중재에서 중재당사자는 중재의 비공개성으로 인하여 중재절차에서 알려진 정보와 중재판정이 비밀유지의무의 보호를 받아서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다고 잘못된 인식을 갖는 경우가 많다. 기업이나 개인 당사자는 중재합의를 체결하며 종종 별로의 비밀유지조항을 포함시키지 아니하고 중재합의를 체결하고 있는데, 이들은 중재에서 영업비밀이나 개인정보가 비밀로서 보호받는다고 기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때 주의할 것은 국제상사중재에서 중재심리는 비공개로 진행되지만, 중재에서 비밀유지는 보장받기 어려우며 중재절차에서 개시된 정보가 외부에 공개될 수 있다는 점이다. 1990년대 중반까지 국제상사중재에서는 중재의 비공개성과 비밀유지의무를 엄격히 구분하지 않았으나, 1995년 호주 대법원의 Esso v Plowman 판례 이후 특히 영미법계 국가를 중심으로 비공개성과 비밀유지의무를 구별하기 시작하였고, 중재의 비밀유지의무에 관한 활발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대륙법계 국가에서는 이들 개념의 구분이 정립되어 있지 아니하고, 이 때문에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이러한 중재의 비밀유지와 관한 본격적 논의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사정으로 이 논문에서는 영미법계 국가에서 논의되는 바로 그 논의범위를 국한한다. 이 논문에서는 우선 국제상사중재절차의 비공개성과 비밀유지의무의 개념상 차이를 확인하고, 국제중재기관의 중재규칙에서 중재절차의 비공개성과 중재당사자의 비밀유지의무에 관한 규정이 있는지도 함께 검토한다. 다음으로 비밀유지의무의 법적 근거를 계약상 의무와 중재법상 인정되는 의무에 기초하여 검토한 후, 비밀유지의무에 관한 내용을 중재절차에 관한 비공개성, 중재과정에서 이용한 서류와 기타 증거의 공개, 중재판정에 관한 비밀유지의무로 구분하여 각각 알아보기로 한다.

        • KCI등재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의 구조와 상호작용

          김인호 국제거래법학회 2014 國際去來法硏究 Vol.23 No.1

          It is evident that an international contract cannot be free from disputes between itsparties. Therefore, it needs a reasonable and efficient dispute resolution mechanism,which would promote international trade. The choice of law clause is forming part ofthe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twinned with and adjacent to the clause dealing with jurisdiction or arbitration. They are mutually interplaying Dioskouroi. They are separated from the main contract and further are separated from each other. Their conflicting severability and close relationship play a key role in determining the law governing a jurisdiction or arbitration agreement as well as a choice of law agreement. They arealso one of the factors to be taken into account in determining the implications of ajurisdiction clause or an arbitration clause on tacit choice of law and whether agoverning law clause would found the court's jurisdiction. The regulation of the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on a jurisdiction-by-jurisdiction basis would impose on commercial parties an increased regulatory burden requiring more extensive investigation of national norms in doing international business transactions. It would be desirable to produce greater legal certainty as to the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by a unified regulation, which would promote international trade. On the other hand the procedural justice and fairness between parties should be respected in doing so. This research could contribute to efficient and internationally harmonious operation of Korean regime and possible development of a unified international regime dealing with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in an international contract. 국제계약이 분쟁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면 분쟁을 합리적,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법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고 이는 국제거래의 증진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의 디오스쿠로이인 협의의 분쟁해결조항 즉 국제재판관할조항 또는 국제상사중재조항과 준거법 선택조항은 상호 유기적으로 기능한다. 분쟁해결메커니즘은 본 계약으로부터 분리독립성이 인정되며 그 메커니즘 내에서 다시 협의의 분쟁해결조항과 준거법 선택조항은 서로 분리독립성이 인정된다. 상충하는 유기적 관련성과 분리독립성은 협의의 분쟁해결합의와 준거법 선택합의의 준거법을 결정하는데 영향을 크게 미친다. 국제재판관할조항과 국제상사중재조항의 계약적 성질과 절차적 성질의 혼재로 인하여 규율에 어려움이 발생한다. 특히 국제재판관할조항의 준거법과 관련하여 법정지법에 의한 규율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검토하여야 한다. 나아가 당사자가 국제계약에서 디오스쿠로이의 한쪽을 규정하면서 다른 쪽을 규정하지 아니한 경우 한쪽으로부터 다른 쪽을 추단할 수 있는지의 문제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 협의의 분쟁해결조항으로부터 준거법의 묵시적 선택을 추단할 여지가 있으나 준거법 선택조항으로부터 협의의 분쟁해결조항을 추단함에는 어려움이 있다.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에 대한 규율을 각 법역별 모자이크의 분할•병존의 형태로 두는 것은 국제거래의 당사자에게 거래비용을 증가시켜 국제거래의 증진을 저해하게 된다. 따라서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에 대하여 국제적으로 통일된 규율을 함으로써 당사자의 예측가능성을 높여 국제거래를 증진하여야 한다. 다른 한편 절차상의 정의와 공평이라는 이익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그 실현에 어려움이 있다.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을 규율하는 국제협약체제가 출범하기까지는 국제계약의 분쟁해결메커니즘의 디오스쿠로이의 상호유기적 관계에 주목하여 예측가능성의 증진과 절차상의 정의라는 법제도의 목적에 부합하게 각 법역별 모자이크의 조화로운 운영을 꾀할 필요가 있다. 이 연구가 상충될 수 있는 예측가능성의 증진과 절차상의 정의의 목적을 구현하는 우리나라 모자이크의 효율적이고 국제적으로 조화로운 운영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제협약의 통일된 체제로의 발전을 모색함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KCI등재

          긴급중재인이 내린 긴급처분의 효력

          김인호 국제거래법학회 2018 國際去來法硏究 Vol.27 No.1

          국제중재의 활성화를 통하여 우리나라가 국제중재의 허브로 자리매김하려는 국가정책에맞추어 대한상사중재원은 국제중재규칙을 새로이 정비하여 2016년 6월 1일부터 시행하고있다. 중재합의의 당사자는 중재판정부가 구성되기 전이라도 상대방이 재산을 처분하거나증거를 없애는 등의 행위를 방지하기 위하여 긴급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 국제중재규칙에 긴급중재인제도가 도입되기 전에는 중재판정부가 구성되기 전에 당사자는 긴급처분을관할법원에 청구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중재법에서 허용하는 긴급처분의 유형이 제한되고, 비용이나 시간의 측면에서 비효율적이며, 절차가 공개되어 중재로 분쟁을 해결하려는당사자의 의사에 반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법원에 의한 절차는 일방 당사자와 법정지와의관련으로 인하여 공정성에 의문이 제기되기 쉬운 점 등으로 인하여 관할법원에 긴급처분을구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었다. 따라서 중재판정부가 구성되기 전에 긴급처분을 받을 수 있는 중재절차를 원하는 당사자의 의사에 부응하여 중재기관들은 중재판정부가 구성되기 전에 당사자가 선택한 중재절차의 비공개성을 유지하면서 긴급처분을 내릴 수 있는 긴급처분절차를 도입하였다. 대한상사중재원도 이에 따라 국제중재규칙에서 긴급중재인에 의한 긴급처분절차를 도입하였다. 긴급처분을 구하는 당사자는 중재신청과 동시에 또는 중재신청이후 중재판정부가 구성되기 전에 긴급처분을 신청할 수 있도록 규정하여 중재신청 전에긴급처분을 신청할 수 없도록 하였는데 이는 신청인이 분쟁에 대하여 중재신청을 할 의사가 없는 상태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구제를 얻기 위하여 긴급처분절차를 남용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일부 외국 중재규칙은 중재신청 전에도 긴급처분신청을 허용하고 있어 향후 운영과정에 비추어 국제중재규칙의 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긴급처분의 형식은 국제중재규칙에서 따로 명시적으로 규정하지 않으므로 국제중재규칙의 중재판정에 관한 조항들이 준용된다. 외국 중재규칙은 긴급처분의 형식에 관하여 명확한 규정을 두고 있는바, 이 역시 향후 운영과정에 비추어 바람직한 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또한 긴급중재인이 내린 긴급처분이 법원을 통하여 집행될 수 있는지 여부에 관하여 중재법에 긴급중재인제도가 규정되지 아니한 상태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국제중재규칙은 긴급처분은 중재판정부가 구성된 시점에 중재판정부가 내린 보전 및 임시처분으로 간주된다고 규정한다. 중재법을 개정하여 긴급중재인의 긴급처분을 중재판정부의 임시적 처분으로 보아법원을 통하여 집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의문을 명확하게 해소하는 방안이 될 수 있을것이다. 그러나 중재법의 개정이 이루어지기 전에도 국제중재규칙이 명시적으로 규정하는바와 같이 긴급중재인의 긴급처분은 중재판정부가 구성된 시점에 중재판정부가 내린 보전 및 임시처분으로 간주되고 중재판정부가 긴급처분을 변경, 정지 또는 취소할 때까지 효력이 있다고 본다면 법원을 통한 승인 및 집행을 부정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된다. 국제중재규칙에 새로이 도입된 긴급중재인의 긴급처분제도가 활발히 이용되고 효율적으로 기능하여당사자가 분쟁을 중재에 의하여 해결하려는 목적에 부응할 수 있다면 긴급중재인의 긴급처분제도는 국제중재의 활성화에 ... The Korean Commercial Arbitration Board introduced its revised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on June 1, 2016, aligned with Korea's policy to establish Korea as an international arbitration hub by promoting international arbitration in Korea. Emergency measures may be necessary to prevent the other party from dissipating assets or from destroying evidence before the constitution of the arbitral tribunal. Before the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introduced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the parties had to rely on competent courts for emergency measures before the constitution of the arbitral tribunal. However, it was unsatisfactory for the parties because the Arbitration Act limits the type of interim measures available from a court, the court proceedings may be costly and delayed, the court proceedings are public, which is contrary to the parties' intention to keep confidential all information about the arbitration, and the court proceedings may give rise to doubts as to impartiality where one party is located in the court's jurisdiction. Consequently, arbitral institutions, responding to the parties' need to use the arbitral process in obtaining emergency measures even before the constitution of the arbitral tribunal, have introduced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which render emergency measures without undermining confidentiality. The Korean Commercial Arbitration Board also introduced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A party seeking emergency measures may, concurrent with or following the submission of the Request for Arbitration but before the constitution of the arbitral tribunal, apply for emergency measures by an emergency arbitrator. The application is not allowed before submitting the Request to prevent the applicant from abusing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without real intention to refer the dispute to arbitration. In contrast, some other arbitration rules permit a party to initiate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even before the commencement of the arbitral proceedings.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the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will be revisited in this respect. The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do not expressly provide for the form of emergency measures. As a result, the provisions of the Rules for awards apply by analogy to emergency measures. It is worth noting that some other arbitration rules expressly provide for the form of emergency measures. The Arbitration Act remains silent on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This gives rise to doubts as to whether emergency measures ordered by the emergency arbitrator can be enforced by a competent court. The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provide that the emergency measures ordered by the emergency arbitrator shall be deemed to be interim measures granted by the arbitral tribunal when it is constituted. It is advisable to eliminate doubts by revisiting the Arbitration Act to consider emergency measures by an emergency arbitrator to be interim measures by the arbitral tribunal so that the emergency measures can be enforced by a competent court. Emergency measures by an emergency arbitrator, under the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are deemed to be interim measures by the arbitral tribunal when it is constituted, and the emergency measures are binding until the arbitral tribunal modifies, suspends or terminates them. Therefore, it would not be sensible to deny recognition or enforcement of the emergency measures by a competent court. If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newly introduced in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es are frequently used and effectively function, it will serve for the goal of the parties to resolve their dispute by arbitration and promote international arbitration. It would be necessary to refine the emergency measure proceedings by reviewing other major arbitration rules and reflecting experience in international arbitration practice. This research could contribute not only to efficient conducting of emergenc...

        • KCI등재

          온라인분쟁해결(ODR)에 관한 국제적 합의를 위한 노력과 2016년 UNCITRAL 최종안

          남유선,윤민섭 국제거래법학회 2016 國際去來法硏究 Vol.25 No.2

          EU or UN tried to make common regulation regarding ODR, and they recently they have succeeded. UN determined establishment of Working Group Ⅲ, WG Ⅲ) to begin works in online disputes resolutions in forty-third session. In thirty-third WG Ⅲ session in March 2016, WG Ⅲ finalized Technical Notes on Online Dispute Resolution (hereinafter “Technical Notes”) after twelve times of deliberation, submitted the Technical Notes to forty-ninth session, and forty-ninth session adopted the Technical Notes. UN's ODR Technical Notes in 2016 is meaningful in terms of that it is the first official document regarding ODR, which adduce international standard. Even if it is uncertain that how much it would be effective, it is anticipated to function as a soft law. Finally, we took the first step to resolve international e-commerce disputes effectively. However, as ODR industry develops, ODR Technical Notes may occur some problems since it doesn't specify validity of prior arbitration consent and executive force during the post resolution phase. Plus, it specifies itself as non-binding. Recently, media reports that it is likely to resolve all customers'issues arisen from cross-border transactions with ODR. Notwithstanding existence of ODR, it is not possible to resolve all disputes with ODR since each country has differences on application measure of law, definition of customer, protective system, or law itself. In this regard, the problems will arise while vitalizing ODR in work-level phase. Accordingly, research related to practical affairs will be needed the most while tracking progress upon vitalization of domestic ADR institution and adoption of ODR policies, and research on direction of International regulation regarding ODR also need to be continued. 2016년 UN의 ODR 기술지침(Techniacal Notes)은 ODR에 관한 첫 공식문서로서 국제적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실무에 있어 ODR 기술지침이 어느 정도 효력을 가질 것인가에 관해서 현재는 판단할 수는 없지만, 연성규범으로서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전자상거래에서 발생하는 분쟁을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첫걸음을 뗀것이다. 그러나, ODR 기술지침은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사전중재합의의 유효성, 분쟁해결 후 집행력 등과 관련하여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ODR 기술지침 스스로 비구속성을 명시하고 있어 향후 ODR 산업이 발전함에 따라 이와 관련된 문제점이 도출될 가능성이 존재한다. 최근 ODR 관련 기사 등을 살펴보면 해외직구, 역직구 등에서 발생하는 소비자문제는 ODR로 모두 해결될 것처럼 나오고 있다. 그러나 ODR이 존재한다고 하여도 각국마다 준거법의 적용방법(국제사법), 소비자 개념, 보호체계, 관련 법률내용 등에 있어 큰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에 ODR 서비스가 모든 것을 해결해주지 않고 있다. 이러한 문제는 결국 실무에서 ODR이 활성화되면서 새로운 문제로 제기될 것으로 생각한다. 따라서 국내 ADR 기관의 활성화와 ODR 제도의 도입 추이 등을 살펴보면서 실무와 연계된 연구가 보다 필요하고, 향후 ODR에 관한 국제규범이 어떤 방향으로 변화할 것인가에 관한 연구도 지속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UNCITRAL 전자양도성기록 규정안'에 대한 비교법적 고찰

          최경진 국제거래법학회 2014 國際去來法硏究 Vol.23 No.2

          UNCITRAL texts has influenced to many countries from the legislative and practical perspective. Even on-going discussion in UNCITRAL has big implications to Korea because it will give big effect to international trade and domestic related laws. In line with such meaning, we need to look into the present discussion on draft provisions on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This paper focuses on introduction of main content of the draft provisions and tries to suggest some useful implications from the draft provisions after comparative anaylysis between the draft provisions and related Korean laws. The draft provisions really promotes to enable document based transferable document or instruments to be used in the electronic environment. For such purpose, the core principles of the draft provisions is the principle of functional equivalence and the principle of technological neutrality. To foster such principles for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the draft provisions provides various articles, such as writing, signature, control, legal recognition of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delivery and endorsement of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third party providers, and international interoperability of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Basically,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 means “[an electronic record] that entitles the person in control to claim the performance of the obligation [indicated] in the record and that is capable of transferring the right to performance of the obligation [indicated] in the record through the transfer of that record” According to suchMost related laws are “Framework Act on Electronic Document and Electronic Transactions”, “Law of Issuance and Circulation of Electronic Note”, “Electronic Financial Transaction Law”, “Law on Security of Movables and Obligatory Rights”, “Electronic Signature Law”, “Civil Law”, etc. In general, there cannot be found to be big difference or conflict between the related Korean laws and the draft provisions. However, we need to positively respond against the possible conflicts if WG will discuss and agree to adopt more concrete standards for electronic transferable records system and third party providers. 유엔 국제상거래법위원회는 기존의 종이 문서를 기반으로 한 유가증권뿐만 아니라 전자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양도성 문서도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통일법 규범의 제정노력으로서 “전자양도성기록 규정안”(이하 “규정안”이라 한다)의 제정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규정안이 최종적으로 채택되면, 국제거래가 경제의 상당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이미 시행되고 있는 ‘전자어음의 발행 및 유통에 관한 법률'이나 ‘전자금융거래법' 등 전자적인 양도성 문서와 관련된 법률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유엔의 논의과정에서 국내법과 조화를 이루면서 국익에 해가 되지 않도록 적절히 대응하고, 나아가 국내 관련 법률의 개선점을 도출하기 위해서 규정안과 국내법을 비교 검토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이 글은 규정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고, 관련되는 국내법과의 비교 분석을 통하여 유엔 국제상거래법위원회에서의 논의 및 국내법 개선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시도하였다. 비교 검토의 대상으로 삼은 법률로는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 ‘전자어음의 발행 및 유통에 관한 법률', ‘전자금융거래법', ‘동산·채권 등의 담보에 관한 법률', ‘전자서명법', ‘민법'이 있다. 이들 각 법률과 규정안을 비교 검토한 결과 전반적으로는 국내법과의 상충이 크게 발생되지 않았다. 그러나 아직 규정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에 있고, 논의 전개에 따라서는 우리법과 상충될 가능성도 없지 않기 때문에 향후 규정안이 최종 채택되기까지 우리법과 상충이 발생되지 않고 우리 법제와 조화될 수 있는 방향으로 전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대응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 KCI등재후보

          Scope of application of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Assignment of Receivables in International Trade

          Spiros,V.,Bazinas 국제거래법학회 2006 國際去來法硏究 Vol.15 No.1

          국제채권양도협약의 적용범위 2001년 12월에 채택된 국제채권양도협약은 채권양도와 관련한 원칙을 수립하고 이와 관련한 규정을 제정하였다. 협약은 특정한 법규상 또는 계약상의 제약과 같은 법적 장애를 제거하면서 실체법과 국제사법규칙을 명확히 하고자 한다. 본 논문에서는 협약의 적용범위에 대하여 살펴본다. 본 논문에서는 협약의 적용범위를 다음과 같은 다섯 분야로 나누어 분석하였다. (1) 실체적 적용범위 (2) 지역적 적용범위 (3) 적용배제 및 제한 (4) 독립적인 국제사법 규정의 적용범위 (5) 부속서상 실체법 우선 원칙의 적용범위 협약은 팩토링, 수출장기연불어음의 매입금융, 증권화, 재금융, 프로젝트 파이낸스 분야 등에 많은 분야에 적용될 것이다. 원칙적으로 협약은 국제적 채권양도와 국제채권의 양도에 한해서만 적용된다. 그러나 예외적인 경우에는 국내채권의 국내양도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국제계약상 사정변경의 원칙

          손경환,최성규 국제거래법학회 2014 國際去來法硏究 Vol.23 No.1

          계약은 사적자치의 원칙에 따라 당사자 사이의 자유로운 의사의 합치에 의하여 이루어지고, 그에 따른 상호간 구속력이 발생하므로 어떠한 사정 변경이 있더라도 그 구속력에는 변함이 없으며, 당사자 사이의 계약은 약정한 대로 이행되어야 하는 것이 계약의 기본적인 원칙이지만, 계약체결 후 당사자가 예측할 수 없었던 상황의 변경으로 인하여 계약의 균형이 근본적으로 변경된 경우 이로 인하여 일방 또는 쌍방의 계약당사자가 당초의 계약대로 이행하기가 곤란하거나 불가능한 경우가 발생하며, 이러한 경우에는 당초 계약대로 이행을 강제하는 것은 신의칙 및 형평에 맞지 않으므로 계약을 수정하거나 해제•해지를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하여 이를 ‘사정변경의 원칙'이라고 부르며, 오랫동안 논의되어 왔다. 동 원칙은 각 국가에 따라 자국법에 명문화 된 경우가 있으나 이 경우에도 동 원칙이 적용되기 위한 상세한 요건 및 그 효과는 각 국가의 실정법마다 다르고, 명문화 되어 있지 아니한 경우라도 개별조항에서 그 의미를 내포하고 있거나, 법원의 사법적 해석상 나타내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경우에, 국제계약이 체결되는 경우에는 동 원칙의 적용여부가 당사자 사이의 계약상에 명시적으로 규정된 조항의 존부(혹은 그 해석의 가능여부) 및 당해 계약의 준거법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나아가 당사자 사이의 계약상에 명시적으로 사정변경에 관한 조항이 없는 경우나 당해 계약의 준거법에 사정변경에 관한 규정이 없는 경우, 동 원칙을 적용할 수 없는 것인지 또는 당사자 사이의 계약이나 준거법에 명시적으로 사정변경의 원칙을 배제하기로 한 규정이 있는 경우, 사정변경의 원칙이 강행법규로서 이러한 배제규정에 우선하여 적용될 수 있는가 하는 점에서 실제적인 문제에 부딪힌다. 관련 판례에서 직접적인 준거법이 아니라도 보충규범으로나마 관련 국제규범의 적용이 가능하다면, 해당되는 국제규범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정변경의 원칙을 적용하는 것은 가능한 것이 확인되었으나, 준거법합의시나 준거법 검토시 사정변경의 원칙에 대해서도 준거법이나 국제규범마다 요건과 효과가 구체적으로는 차이가 있으므로 준거할 규범의 내용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겠다. 한편, 계약에 명시적으로 사정변경의 원칙을 배제한 경우라도 사정변경의 원칙이 강행법규로 이해되는 국가에 있어서는 사정변경원칙 배제 합의는 무효로 해석될 것이며, 준거법인 외국법의 적용이 법정지의 공서에 반하는 때에는 그 적용을 배척할 수 있으므로 사정변경의 원칙의 적용을 부인하는 준거법이 법정지의 공서에 반하는 때에는 그 준거법의 적용을 배척할 수 있겠다. 2004년 우리 민법 개정안에서 사정변경의 원칙을 명문화 하였고 주변국인 일본이나 중국에서도 계속해서 입법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대만에서는 입법되기도 하는 등, 사정변경원칙은 더 이상 계약준수원칙의 반대편에 위치한 법리 내지 원칙이 아니라, 현재의 법을 반영하는 법규범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러한 관점에서 아시아 주요국을 기점으로 아시아계약법원칙을 규범화 하려는 흐름과 특별법의 입법에 부응하여 우리 민법에 있어서도 국제규범들과의 조화로운 적용 또는 해석을 위하여 사정변경의 원칙을 명문화하여야 할 것이다. In this paper, we examined applicability of the Principle of Changes in Circumstancesto International Contracts. Contracts are entered into, based on the principle of privateautonomy, upon the agreement between the parties' free intentions, and a mutualbinding effect forms following the contract, which under any circumstances cannot bechanged, and the principle of freedom of contract is to fulfill the contract as agreedbetween the parties. However, if the balance of the contract is fundamentally altereddue to unexpected changes in circumstances after the contract conclusion, situations arisewhere one or both parties in the contract can't perform the original contract, andcompelling the fulfillment of original contract is against the good faith and fairness, the‘Principle of Changes in Circumstances(clausula rebus sic stantibus)' states that suchcontract should be allowed for modifications or terminations, and it has been discussedfor a long time. Although such principle may be stipulated in each country's law, itsspecific requirements to be in effect or its effects are different according to eachcountry's positive law, or in other cases, it may connote the signification of theprinciple in individual clause if not stipulated, or be implied in the court's judicialinterpretation. In such circumstances, the applicability of the principle in internationalcontract may change based on the existence (or feasibility of interpretation) of theclauses that explicitly states such in the contract or the governing law of the contract. Furthermore, if the contract does not explicitly state about the change in circumstances,or there is no regulation on change in circumstances in governing law, or an article thateither states that the principle is inapplicable or explicitly excludes the principle ofchange in circumstances in the contract or governing law, the principle of change incircumstances faces the practical problem of whether it can precede such exclusion andbe applied. It was confirmed in the precedents that, if the international rule can beapplied at least as a suppletion if not an actual governing law, the principle of change in circumstances defined by the relevant international rule can be applied, but even eachgoverning law or international rule has different specific requirements or effects, thecontents of the article to comply with must be thoroughly understood. However, even ifthe Principle of Changes in Circumstances is explicitly excluded in the contract, suchagreement of exclusion is void in countries where the Principle of Changes inCircumstances is a mandatory law, and since the application can be excluded if theforeign law, which is the governing law, is against the public policy of the forum state,if the governing law that denies the application of the principle goes against the publicpolicy of the forum state, the application of such governing law can be excluded. The 2004 Bill of the Korean Civil Code provided the principle of changes incircumstances, neighboring countries such as Japan and China are continuously trying tolegalize it, and it has already been enacted in Taiwan. Like this, the principle ofchanges in circumstances is no longer a principle of law or rule that stands on theopposite side of the principle of freedom of contract and pacta sunt servanda principle,but a rule of law that reflects the current legal norm. From such viewpoint, to meet thetrend of major Asian countries' effort to formulate the Principles of Asian ContractLaw, the Korean Civil Code should explicitly provide the principle of changes incircumstances for harmonious application or interpretation with the international normson contract.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