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능동구조의 언어문화와 수동구조의 언어문화 : 비교언어문화학에서 본 한국어와 일본어

          安增煥(An Jeong-whan) 한국일본문화학회 2001 日本文化學報 Vol.10 No.-

          본고는 마키노 세이이치(牧野成一、 1996)의 언어문화학이라는 관점에서 한국어와 일본어의 구조적 특징을 비교하고 있다. 언어문화학이라는 학문은 언어가 문화의 영향을 받는다는 가설에서 출발한 언어와 문화의 관계학이다. 즉 문화적특징을 통해 언어현상을 해석하려는 것인데, 필자 역시 한국어와 일본어 사이에 존재하는 구조적인 차이점 중 중요한 것 몇 개는 한국문화와 일본문화의 차이로부터 규명될 수 있다는 확신에서 본고를 시작했다. 한국어와 일본어는 거의 모든 통사범주에서 유사하나, 수동범주에서만은 놀랄 정도로 커다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이 점에 착목해서 필자는 한국어와 일본어를 각각 능동구조의 언어와 수동구조의 언어로 유형화시켰고, 이렇게 언어유형이 다른 배경을 한국과 일본이 각각 구상의 문화와 추상의 문화라는 상반된 문화구조를 갖고 있다는 데에서 찾았다, 한편, 능동구조의 언어와 수동구조의 언어라는 언어유형에서는 두 언어의 상이한 구조적 차이를 규명하는 데에 유효한 하위의 언어 유형 몇 개가 파생되고 있음을 본고는 명백히 했다. 즉 한국어와 일본어를 각각 시점이 고정적인 언어와 유동적인 언어, 통사중심의 언어와 명사중심의 언어, 결과 중심의 언어와 과정중심의 언어로 하는 대립된 언어유형이 그것이다. 이러한 언어유형은 유기적인 관계 속에서 두 언어의 구조적인 차이를 설명하는 데에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This study compares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Korean and Japanese in view of linguistic culturology by Makinoseiich (1996), Linguistic culturology is the study of a relation between language and culture, which originates form the hypothesis suggesting that language is influenced by culture. That is. through cultural characteristics language phenomena are to be explicated. I have started this study with a conviction that some important things of structural differences which exist between Korean and Japanese can be clarified from differences between Korean the two countries' culture. Korean and Japanese are similar in almost all syntactic categories, but show remarkably big differences in a passive category. Noticing this, I have embodied Korean and Japanese in their respective language of active structure and that passive structure, and find out that this different background of types of language is attributed to the opposite cultural structure in which Korea has concrete culture and Japan has abstract culture. Meantime I make it clear that some effective sub-types of language are derived in this study in clarifying dissimilar structural differences between the two languages in types of language of passive structural language and active structural language. That is, the two languages are contrary types of language in that in a point of time Korean is fixed and Japanese is fluid, Korean is verb-centric and Japanese is noun-centric, and Korean is result-centric and Japanese is process-centric. These types of language are very meaningful to explain structural differences of the two languages in an organic relation.

        • 일본불교의 영향을 받은 근대불교의 다면성

          김광식(金光植)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13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9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고찰은 한국 근대불교를 연구함에 있어서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대상주제인 일본불교에 대한 시각을 재인식하려는 글이다. 근대불교에 영향을 준 일본불교에 대한 연구는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지금껏 미약하였다. 이는 근현대 불교 연구의 부진, 정치적인 영향, 근대불교에 대한 성찰의식의 나약, 기존의 편협한 사관 등이 중첩된 결과이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일본불교가 끼친 영향, 일본불교가 한국에 건너와서 행하였던 실상과 본질 일본불교에 대한 인식 등을 다면적 관점에서 살펴야 한다고 본디. 필자는 실사구시적인 입장에서 일본불교의 모든 것을 바라보자고 제언한다. 그리하여 기존 연구 시각이었던 단면성, 일방성, 일국성, 주관성에서 벗어나 이제는 다면성, 보편성, 객관성으로 나가자는 것이다. 이런 전제하에서 본고에서는 필자가 일본불교를 재인식할 수 있는 주제를 선별하여 그에 담긴 개요 성격 등을 요약하고자 한다. 필자가 선택한 그 주제는 첫째 불교 근대화, 둘째 근대적인 관리조직인 법, 셋째 재일 불교유학생과 근대불교학, 넷째 한국불교 전통의 이완, 세속화의 가속 등이다. 필자의 이 글이 일본불교 연구의 재인식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는 없겠지만 이 분야 연구의 지평을 심화시키는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부연할 것은 일본불교와 연관된 자료의 발굴, 자료집 발간에도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기초적인 작업, 토양하에서 연구가 촉발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일본에서의 근대불교 연구 동향의 파악, 관련 저술 및 논문의 입수, 근대불교를 주제로 하는 한일 양국의 학문적ㆍ문화적 교류 등도 유의해야 한다, 本考察は、韓国近代仏教を研究するに当たって決して見過ごすことのできないテーマで、ある日本仏教に対する視角を再認識しようとしたものである。近代仏教に影響を与えた日本仏教に対する研究は、その重要性にも関わらずいまだ微弱であるといえる。これは、近現代仏教研究の不進、政治的な影響、近代仏教に対する省察意識の懦弱、既存の偏狭な史観などが重疊された結果である。 しかし、これからは日本仏教が及ぽした影響、日本仏教が韓国に渡ってきてしていたことの実像と本質、日本仏教に対する認識などを多面的な観点から研究すべきであると思う。筆者は質事求是的な立場で、日本仏教のすべてをみていこうと提言する。そして、既存の研究視角であった断面性、一方性、一国性、主観性から脱皮し、これからは多而性、普遍性、客観性に向かうへきであろう。 こうした前提のもとで、本稿で筆者は日本仏教を再認識できるテーマを選別し、それに含まれた概要、性格などを要約してみたいと思う。筆者が選んだテーマは、第一に仏教近代化、第二に近代的管理組織である法、第三に在日仏教留学生と近代仏教学、第四に韓国仏教伝統の弛緩、世俗化の加速などである。筆者のこの考察で日本仏教研究の再認識を基本的に変えることはできないかも知れないが、この分野研究の地平を深化するところに役に立つことを期待する。 敷衍すべきことは、日本仏教と関連する資料の発掘、資料集発刊などもにてを急ぐべきであるということである。このような基礎的な作業、土壌のもとで研究が觸發するはずである。また、日本で、の近代仏教研究の動向の把握、関連著作や論文の入手、近代仏教を主題をする韓日両国の学問的ㆍ文化的な交流なども深めて行かなければならない。

        • 「겨울의 유산」에 나타난 한‧일불교

          김호성,金浩星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09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인으로 태어났으나 일본인으로 귀화한 일본작가 다치하라 마사 아키(立原正秋, 1926〜80)는 그의 체험을 토대로 자전적 소설 「겨울의 유산(冬のかたみに)」을 남기고 있다. 특히 한국의 무량사와 일본의 건각사에서의 선 체험을 작품 속에 녹여내고 있다는 점에서, 선소설(禪 小說)로 평가받고 있다. 그런데 나는 이 작품 속에 한국불교에 대한 묘사와 일본불교에 대한 묘사가 공존하면서, 한국의 선과 일본의 선이 교류하는 모습에 주목하여 한, 일불교의 소통이라는 문제에 천착해 보았다. 그러면서 이상적인 불교의 모습이 이 작품 속에 그려지고 있다고 보아서, 그것을 ‘상상의 불교’라고 이름 하여 보았다. 우선「겨울의 유산」유산 속에는 1930년대 중반 무렵의 한국불교에 대한 묘사가 행해지고 있다. 여기에는 이미 작가가 일본불교에 충분히 습윤 (濕潤)된 뒤에 작품이 씌어졌다는 점에서 일본불교적인 영향이 없지 않아 보인다. 그러면서도 스승들의 묘사나 조선시대 선승들의 선시를 인 용하는 등 우리 불교에 대한 올바른 묘사 역시 존재한다. 이런 예비적 고찰을 행한 뒤에, 작품 속에서 한국과 일본의 선은 어떻게 만나고 있는지, 또 왜 그는 돌아가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을 이기고서 돌아오지 않고 일본에서 살아가게 되었는가에 대하여 고찰해 보았다. 작가는 일본의 선이 자칫 알음알이에 떨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경계하면서, 주인공이 임제선과 조동선의 어록을 함께 읽는 모습을 통하여 우리 불교와는 다른 일본불교의 모습을 제시한다. 또한 선승 세끼링 (碩林)의 존재를 통하여 스승은 어디에나 존재하고, 나라(奈良)의 고사 (古寺)에서 일본 안에서도 무량사가 존재함을 자각하게 된다. 이러한 작품의 결론은 ‘한국’과 ‘일본’이라는 역사적 업연의 한계를 벗어나서, 불교 안에서 하나로 어우러지며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을 우리에게 일러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 평가하고 싶다. 一体どうして私は日本仏教を語ろうとするのか。この問いの答えは即ち我々が日本仏教に関して話すことを忌む所以と表裏を成して いると思う。もともと仏教を伝えあげた方は我々だったとの一種の歴史的な優越感と言うか、または源泉指向意識によるインドや中国への関心の重々しさに比べられる相対的な疎外などとを挙げよう。いや、おそらくそれより帝国主義時代の日本にやられた植民地体験、別けても仏教に対して加えられた弾圧の記憶が未だ生々しく 残っている所以かもしれない。その理由は如何であろうと、我々にとって日本仏教とはあまり度外視するべき存在であったのが事実で ある。もちろん近世․近代の不幸な歴史から目を背けることはできない である。そうではあるが我々の中の憎みや怨みなどの呪縛を断ち切 れ、束縛からもトラウマからも自らを束縛から、トラウマから開放 できればそれより大した自由があろうか。その一方法で私は、仏教 を通じる韓国・日本お互いの実体と存在を認めて理解していくによっ て相互間に会通/疎通ができようはずであると信じている。こうし た訳で「日本仏教を勉強しましょう」という旗じるしを掲げてき た。そのうちに一人物が目についてきた。彼は立原正秋(1926-80)という作家であり、彼の作品の『冬のかたみに』のためである。この作品は「少ししかない自力門/聖道門の小説の代表作」として評価されているだけでなく、いろいろな面で問題作になってきた。別けても私が着目したのはこの作品に描かれている韓国仏教と日本仏教の有様の断面であった。 作家の自伝小説として、或いは自伝に準じるものとして知られているこの『冬のかたみに』の第1部と第2部には1920,30年代の韓国仏教が描かれている。それは当時の純な韓国仏教の有様もあるし、また作家の理想としてのあらざるをえない韓国仏教の像もあ る。また日本仏教風とうか日本仏教的要素が混じて塗られている韓国仏教の様子もある。その上で作品の第3部「建覚寺山門前」には主 人公の渡日後の日本生活とともに仏教体験が述べている。即ち日本仏教の姿がうかがえる。たとえ文学的に形象化されている形にしてもこの作品『冬のかた みに』を検討していく際、私は韓・日仏教の疎通の光というか一すじ の希望のようなものを感じられた。作品に描かれている韓・日仏教の有様や面影、また両者の間の相違というか対立的または区別される 様子[二相]を越えて義相(625-702)の「法性円融無二相」という語 句まで浮かばせるようになった。即ち主人公の梵海禅文はそんなに 長いあいだ懐かしんでいた無量寺に、いつかはきっと戻るべき所として思っていた無量寺についに帰れない。その代わりに奈良の唐招提寺の金堂の瓦葺き屋根の曲線美から、また鎌倉の建覚寺(建長寺と 円覚寺の合称であるか)の居士林での修行などから、『徒然草』や『方丈記』などの日本中世の古典から、無量寺または韓国仏教の風土を見つけ出している。それは一生を通して彼(作品の主人公または 作家自身)を日本にいられるようにする力であり、また韓・日仏教の 疎通であった。従って仏教的な立場から見ると彼が住するところが 韓国であっても日本であっても、それは非本質的なものに過ぎないと言える。彼の居所は何処でも良い。なぜなら彼は、もはや「仏教 の内」、「仏教の中」で生きていられる所以である。自分の姿を映してみるには鏡が必要である。それは他者という鏡であろう。すなわち他者という鏡に自分を映して自らを省みることは基本的に自分と他者をの比較であり、融合でもある。そうした他者という名の存在は多様すればするほどもっと多面的な自分の面目が見つけよう。我々の仏教の現実を映し、融合させる鏡になってく れる対象は実に色々ある。チベット仏教もあり、ヴィパッサナー(Vipassana)修行に関わる南方仏教もあり、書物の翻&#

        • 韓國 近代佛敎 ‘帶妻食肉’의 二元的 路線

          김광식(Kim Gwang sik)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15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1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고찰은 한국 근대불교에 큰 영향을 끼친 일본불교에 대한 본질을 이해하기 위하여, 일본불교의 상징으로 지칭되었던 이른바 ‘帶妻食肉’의 문제를 정리한 논고이다. 근대기 불교의 대처식육에 대한 문제는 근대불교의 본질 이해의 단서로 인식한 연구가 일부 있었다. 그러나 한국 내부의 대처식육의 인식 및 수용에 대한 이념, 한국불교내부의 대처식육에 대한 찬반양론의 흐름은 정리되지 않았다. 특히 한국에 영향을 미친 일본의 대처식육에 대한 성격까지는 연구가 미치지 못하였다. 대처식육의 문제는 한국의 근현대 불교를 설명하는 가장 본질적인 주제이다. 이를 통하여 韓日 불교의 교류, 이질적인 불교문화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 과제를 도출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의 지금까지 연구는 연구 관점의 단순성, 민족 감정의 문제, 일본에서의 연구 성과를 수용하지 않은 한계 등이 복합적으로 개재되어 심화되지 못했다. 필자는 이와 같은 연구 성과의 한계를 인식하면서, 이 고찰에서는 대처식육이 한국 근대불교에 수용되었던 제반 흐름을 몇 개의 시기로 구분하여 개괄적으로 살폈다. 그러면서 대처식육에 대한 수용을 긍정(善)과 부정(惡)으로 대별하면서 그에 내재한 인식을 분석하였다. 본고가 한일불 교 문화의 이해, 교류 등에 일조가 되길 기대한다. 本考察は、韓国近代佛教に大きな影響を及ぼした日本佛教に対する本質を理解するために、日本佛教の象徴ともいわれている'帶妻食肉'の問題を整理した論考である。近代期佛教の帶妻食肉に対する問題は、近代佛教の本質理解の手掛かりとして認識している研究がいくつなされている。しかし、韓国内部の帶妻食肉の認識やその受容に対する理念、韓国仏 教内部の帶妻食肉にたいする賛否両論の流れは整理されていない。特に韓国に影響を及ぼした日本の帶妻食肉に対する性格までは研究が進んでいない。帶妻食肉の問題は、韓国の近現代仏教を説明する最も本質的な主題であるといえる。それにも関わらず、韓国での今までの研究はその観点の単純性、民族感情の問題、日本での研究成果を反映していない限界などが複合的に関わり、研究が深まらない原因になっていると思われる。筆者は、このような研究上の限界を認識しながら、この考察では帶妻食肉が韓国近代佛教に受容されてきた流れを幾つかの時期に区分して概括的に論究した。また、帶妻食肉の受容を肯定(善)と否定(悪)として大別し、それに内在している認識を分析した。本稿が韓日佛教文化の理解、交流などに少しでも役に立つことを期待する。

        • 교키와 일본의 오대산문수신앙

          최복희(崔福姬)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11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교커에 대한 연구, 즉 '교키론(行基論)'이라고 일컬어지는 연구는 매우 많은 성과물들이 축척되어 있다. 전전(戰前)의 교카연구로는 다이쇼초기에 씌어진 우메하라스에지(梅原末治)의 「교키사리병기(行基舎利甁記)에 보이는 그 성씨와 향년에 대해서」 대표적이다. 한편, 전후(前後)의 교키연구의 출발점이라고 해야 할 기타야마시게오(北山茂夫) 의 「교카론」은 전후 연구사에 기점적(起点的) 의미로서만 그 중요성을 가지는 것이 아니다. 이 연구는 이른바 '민중'의 입장, 즉 당시 율령반전민(律令班田農民)의 입장에서 행한 고대정치연구의 일환으로서 교키를 연구대상으로 설정하고 있다는 그 문제의식이야 말로 더욱 중요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이노우에카오루(井上薰)의 『교키(行基)』는 교키에 관한 모든 것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다양한 방면에서의 접근은 물론, 치밀하면서도 폭넓은 실증작업을 통해 교키의 생애를 구체적으로 추적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오늘날 이 연구는 '교키연구의 기초문헌'으로 불리고 있다. 교키는 불교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 즉 정치ㆍ일본고대사ㆍ불교문화ㆍ사회복지ㆍ국문학 방면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교키라는 인물의 중요성을 반증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글에 무엇보다도 중요한 교키연구는 교카와 오대산문수신앙과의 관련이다. 그것은 오대산문수신앙의 일본잔래가 교키의 문수화산설(文殊化身說)이나 바라문승정문수치우설(婆羅門僧正文殊値遇説) 속에 그 교리와 함께 구체적인 설화의 형태로서 답습되고 있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먼저, 『일본영이기(日本靈異記)』에는 교키관한 설화가 다른 승려들의 기술보다 많다' 『일본영이기』의 교키관련 설화는 교키 사후에 형성되었다는 관점이 일반적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교키가 행한 설법이 설화가 아니라 그 사적(事蹟)이 설화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아사에다젠쇼우(朝枝善照)는 "『일본영이기』의 교기설화는 『속일본기(續)日本記』에 기제된 교키전(行記傳)에 영향을 받지 않고, 전혀다른 소전에 의한 것이라는 점, 교키연구에서 참고해야할 점이다."라고 술하고 있다. 『일본영이기』 중에 「삼보를 믿고 공경하여 현보를 얻은 이야기」가 교키의 문수화신(文殊化身)에 관한 설화이다. 아사에다젠쇼우는 "이 설화는 오오토모(大伴)씨에 전승된 야스노코에 관한 자료를 참조해, 성무 천황, 동대사건립, 교키의 불교포교 등을 연결하고 있지만, 교우카이가 살았딘 시대에는, 이와 같이 일본에 오대산 불교문화, 즉 문수신앙이 전래되어 민중에 이해되기 시작해, 교카의 '문수반신설'이 성립하게 되었다 한국의 오대산과의 관련성도 검토해야 할 것이다."라고 하고 있다. 교키의 오대산설화, 여기에는 이미 성덕태자 성무천황, 오대산문수-교키의 일련의 전설이 완성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삼국불법전통연기(三國佛法傳統緣起)』의 동대사를 중심으로 믿어온 전설에 연계하는 것이다. 교키는 '교키보살'로도 불렸다. 이에 대한 시대적 배경으로, 8 세기 일본에는 승명(僧名)에 보살칭호를 더하여 불렀던 것이 성행하였던 것이다 또 민중을 위해서 이타행을 행하는 승려들은 자신들을 '보살' 또는 '화주(化主)' 라고 자칭하고 집단을 이루기도 하였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속일본기(續日本記)』와 『일본영이기』의 기록을 검토해 보면, 교키에 대 한 칭호는 '교키보살'로 불리 기 시 작하다가 차차'문수보살의 화신'으로 바꿔간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삼보회(三宝絵)』에 처음으로 보이기 시작하는 교카와 바라문승정과의 교류에 대한 설화의 성립에 관하여 코네야마다카코(米山孝子)는 "교카, 바라문승정의 교류사실 교키문수화신설이나 오대산신앙의 유포, 바라문승정의 고승전화 등 다양한 요소가 접합하여 『보살전래기(菩薩傳來記)』 설화가 『삼보회』로 거슬러 올라가 성립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교키의 문수화신섣은 요사다야스오(吉田靖雄)도 지적한 바와 같이, 경전 등에 의한 문수의 종교적 역할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보이는 데, 그것에 대응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바라문승정래조설(婆羅門僧正文殊値遇説)은 사상이라기보다는 『불정존승타라니경(仏頂尊勝陀羅尼經)」 서문 등으로 널리 알려진 오대산 문수치우(文殊値遇)의 설화의 「형(型)」에 따라 본조목적(本朝目的)이 가미된 형태가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行基に対する研究、すなわち'行基論' とも言える研究はかなり進んでいる。 戦前における行基研究は、大正初期に書かれた梅原末治の「行基舎利瓶記にみえたるその姓氏と享年について」が早い例である。 戦後の行基研究の出発点ともいうべき北山茂夫の「行基論」は、戦後の研究史の起点的意味合いのみで重要な位置を占めているのではない。この研究の重要性は、働く民衆の側、つまり当時の律令班田農民の立場に立って行った古代政治研究の一環として行基を研究対象に設定きれた、その問題意識にこそあるといえよう。 井上薫の『行基』は、行基に関する全てといってよいほどの問題が論ぜられ、多方面にわたって精緻な分析と、旦つゆきとどいた実証作業に支えられて、行基の生涯が跡づけられている。今日この研究をきして'行基研究上の基礎文献'と呼ばれている。 行基が仏教のみでなく、各方両の分野において、所謂、政治ㆍ日本古代史ㆍ仏教文化ㆍ社会ff1副止、きらには国文学までも研究されていることは、行基は日本の肯代において重要な人物からである。 きて、この論文において何よりも重要な行基研究の一つは、行基と五台山文殊信仰との関連である。それは、五台山文妹信仰の伝来は、行基の文殊化身説や婆羅門僧正文殊値遇説の中にその教理と共に具体的な説話の型として踏襲されているのを見ることが、できるのである。 まず、『日本霊異記』には、行基に関する説話が、他の僧侶との記述より比較的に多く記されている。『日木霊異記』での行基にまつわる説話は、彼の死後に形成されたと考えられていることが一般的である。ここで大事なのは、行基のなした説法が説話ではなく、その事蹟が説話になっていることである。しかし、朝枝善照は" 「日本霊異記』の行基説話は、「続日本紀』に記載される行基伝に影響をうけていない、全く別の所伝によるものである点、行基研究上からも参考すべきものである。"と述べている。 『日本霊異記』の中で「三宝を信敬し、現報を得る紘一」が、行基の文殊化身に関する説話である。朝枝善照は"この説話は大伴氏に伝承された大部屋栖野占に閲する史料を参照し、聖武天皇、東大寺建立、行基の仏教伝道などを結び付けているが、景戒の時代には、このように、日本に、五台山仏教文化、すなわち文殊信仰が伝来し多くの民衆に理解きれていてはじめて、行基の「文殊反化」説が成立することになる。韓国の五台山との関連性も検討すべきであろう。"と言っている。 行本の五台山説話、ここにはすでに甲徳、太子一聖武天皇、五台山文殊一行基の一連の伝説が完成している。これは、『三国仏法伝通縁起』に東大寺を中心に久しく信じ伝えた伝説に連繋するものである。 行基は'行基菩薩'とも呼は、れた。この背景には、8世紀の日本では、僧名に菩薩号を付した呼び方が盛行していた、つまり、民宋利益の利他行をもって、「菩薩」や「化主」と呼称され、自称した一群の僧尼が存在していたのである。 『続日本記』と『日本霊異記』の記録を検討してみると、行基に対する称号は、'行基菩薩'と呼ばれはじめてから、'文殊菩薩の化身'というように変化していったと考えられる。 最後に、『三宝絵』に初見する行基と婆羅門僧正との交流の説話の成立について米山孝子は、"行基、婆羅門僧正の交流事実、行基文殊化身説や五台山信仰の流布、婆羅門僧正の高僧伝化など、様々な要素が長合して「菩提伝来記」の説話が『三宝絵』に遡って成立していたのである。"という。 行基の文妹化身説には古同靖雄氏の指摘されるように、経典等による文殊の宗教的役割が大きく影響していると思われるが、それに対応して作られた新たな婆羅門僧正来朝説は、思想というよりも、「仏頂尊勝陀羅尼経』序文などで、広く知られた五台山での文殊値遇の説話の「型」に従って、来朝日的がはめ込まれたような形になっていることが分かる。

        • 교키와 일본의 오대산문수신앙

          최복희(崔福姫,)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11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5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行基に対する研究、すなわち'行基論' とも言える研究はかなり進んでいる。 戦前における行基研究は、大正初期に書かれた梅原末治の「行基舎利瓶記にみえたるその姓氏と享年について」が早い例である。 戦後の行基研究の出発点ともいうべき北山茂夫の「行基論」は、戦後の研究史の起点的意味合いのみで重要な位置を占めているのではない。この研究の重要性は、働く民衆の側、つまり当時の律令班田農民の立場に立って行った古代政治研究の一環として行基を研究対象に設定きれた、その問題意識にこそあるといえよう。 井上薫の『行基』は、行基に関する全てといってよいほどの問題が論ぜられ、多方面にわたって精緻な分析と、旦つゆきとどいた実証作業に支えられて、行基の生涯が跡づけられている。今日この研究をきして'行基研究上の基礎文献'と呼ばれている。 行基が仏教のみでなく、各方両の分野において、所謂、政治ㆍ日本古代史ㆍ仏教文化ㆍ社会福祉、きらには国文学までも研究されていることは、行基は日本の肯代において重要な人物からである。 さて、この論文において何よりも重要な行基研究の一つは、行基と五台山文殊信仰との関連である。それは、五台山文殊信仰の伝来は、行基の文殊化身説や婆羅門僧正文殊値遇説の中にその教理と共に具体的な説話の型として踏襲されているのを見ることが、できるのである。 まず、『日本霊異記』には、行基に関する説話が、他の僧侶との記述より比較的に多く記されている。『日本霊異記』での行基にまつわる説話は、彼の死後に形成されたと考えられていることが一般的である。ここで、大事なのは、行基のなした説法が説話ではなく、その事蹟が説話になっていることである。しかし、朝枝善照はII 「日本霊異記』の行基説話は、「続日本紀』に記載される行基伝に影響をうけていない、全く別の所伝によるものである点、行基研究上からも参考すべきものである。"と述べている。 『日本霊異記』の中で「三宝を信敬し、現報を得る縁」が、行基の文殊化身に関する説話である。朝枝善照は"この説話は大伴氏に伝承された大部屋栖野古に関する史料を参照し、聖武天皇、東大寺建立、行基の仏教伝道などを結び付けているが、景戒の時代には、このように、日本に、五台山仏教文化、すなわち文殊信仰が伝来し多くの民衆に理解きれていてはじめて、行基の「文殊反化」説が成立することになる。韓国の五台山との関連性も検討すべきであろう。"と言っている。 行本の五台山説話、ここにはすでに聖徳太子一聖武天皇、五台山文殊行主主の一連の伝説が完成している。これは、『三国仏法伝通縁起』に東大寺を中心に久しく信じ伝えた伝説に連繋するものである。 行基は'行基菩薩'とも呼ばれた。この背景には、8世紀の日本では、僧名に菩薩号を付した呼び方が盛行していた、つまり、民宋利益の利他行をもって、「菩薩」や「化主」と|序称され、白称した一群の僧尼が存在していたのである。 『続日本記』と『日本霊異記』の記録を検討してみると、行基に対する称号は、'行基菩薩'と呼ばれはじめてから、'文殊菩薩の化身'というように変化していったと考えられる。 最後に、『三宝絵』に初見する行基と婆羅門僧正との交流の説話の成立について米山孝子は、"行基、婆羅門僧正の交流事実、行基文殊化身説や五台山信仰の流布、婆羅門僧正の高僧伝化など、様々な要素が接合して『菩提伝来記』の説話が『三宝絵』に遡って成立していたのである。"という。 行基の文殊化身説には古田靖雄氏の指摘されるように、経典等による文殊の宗教的役割が大きく影響していると思われるが、それに対応して作られた新たな婆羅門僧正来朝説は、思想というよりも、『仏頂尊勝陀羅尼経』序文などで、広く知られた五台山での文殊値遇の説話の「型」に従って、来朝日的がはめ込まれたような形になっていることが分かる。 교커에 대한 연구, 즉 '교키론(行基論)'이라고 일컬어지는 연구는 매우 많은 성과물들이 축척되어 있다. 전전(戰前)의 교카연구로는 다이쇼초기에 씌어진 우메하라스에지(梅原末治)의 「교키사리병기(行基舎利甁記)에 보이는 그 성씨와 향년에 대해서」 대표적이다. 한편, 전후(前後)의 교키연구의 출발점이라고 해야 할 기타야마시게오(北山茂夫)의 「교키론」은 전후 연구사에 기점적(起点的) 의미로 서만 그 중요성을 가지는 것이 아니다 이 연구는 이른바 '민중'의 입장, 즉 당시 율령반전민(律令班田農民)의 입장에서 행한 고대정치연구의 일환으로서 교키를 연구대상으로 설정하고 있다는 그 문제의식이야 말로 더욱 중요하다고 해야 할 것이다. 이노우에카오루(井上薰)의 『교키(行基)』는 교키에 관한 모든 것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다양한 방면에서의 접근은 물론, 치밀하면서도 폭넓은 실증작엽을 통해 교키의 생애를 구체적으로 추적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오늘날 이 연구는 '교키연구의 기초문헌'으로 불리고 있다. 교키는 불교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 즉 정치ㆍ일본고대사ㆍ불교문화ㆍ사회복지ㆍ국문학 방면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교키라는 인물의 중요성을 반증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글에 무엇보다도 중요한 교키연구는 교키와 오대산문수신앙과의 관련이다. 그것은 오대산문수신앙의 일본전래가 교키의 문수화산설(文殊化身說)이나 바라문승정문수치우설(婆羅門僧正文殊値遇説) 속에 그 교리와 함께 구체적인 설화의 형태로서 답습되고 있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다는 점이다. 먼저, 『일본영이기(日本靈異記)』에는 교키관한 설화가 다른 승려들의 기술보다 많다' 『일본영이기』의 교키관련 설화는 교키 사후에 형성되었다는 관점이 일반적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교키가 행한 설법이 설화가 아니라 그 사적(별원)이 설화가 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아사에다젠쇼우(朝枝善照)는 "『일본영이기』의 교기설화는 『속일본기(續日本記)』에 기제된 교키전(行基傳)에 영향을 받지 않고, 전혀 다른 소전에 의한 것이라는 점, 교키연구에서 참고해야할 점이다."라고 술하고 있다. 『일본영이기』 중에 「삼보를 믿고 공경하여 현보를 얻은 이야기」가 교키의 문수화신(文殊化身)에 관한 설화이다. 아사에다젠쇼우는 "이 설화는 오오토모(大伴)씨에 전승된 야스노코에 관한 자료를 참조해, 성무 천황, 동대사건립, 교키의 불교포교 등을 연결하고 있지만, 교우카이가 살았던 시대에는, 이와 같이 일본에 오대산 불교문화, 즉 문수신앙이 전래되어 민중에 이해되기 시작해, 교카의 '문수반신설'이 성립하게 되었다. 한국의 오대산과의 관련성도 검토해야 할 것이다."라고 하고 있다. 교키의 오대산설화, 여기에는 이미 성덕태자-성무천황, 오대산문수-교키의 일련의 전설이 완성되어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삼국불법전통연기(三國佛法傳統縁起)』의 동대사를 중심으로 믿어온 전설에 연계하는 것이다. 교키는 '교키보살'로도 불렸다. 이에 대한 시대적 배경으로, 8세기 일본에는 승명(僧名)에 보살칭호를 더하여 불렀던 것이 성행하였던 것이다. 또 민중을 위해서 이타행을 행하는 승려들은 자신들을 '보살' 또는 '화주(化主)'라고 자칭하고 집단을 이루기도 하였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속일본기(續日本記)』와 『일본영이기』의 기록을 검토해 보면, 교키에 대 한 칭호는 '교키보살'로 불리 기 시 작하다가 차차'문수보살의 화신'으로 바꿔간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삼보회(三宝絵)』에 처음으로 보이기 시작하는 교키와 바라문승정과의 교류에 대한 설화의 성립에 관하여 코네야마다카코(米미孝子)는 "교거, 바라문승정의 교류사실 교키문수화신설이나 오대산신앙의 유포, 바라문승정의 고승전화 등 다양한 요소가 접합하여 『보살전래기(菩薩傳來記)』 설화가 『삼보회』로 거슬러 올라가 성립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교키의 문수화신설은 요사다야스오(吉田靖雄)도 지적한 바와 같이, 경전 등에 의한 문수의 종교적 역할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보이는 데, 그것에 대응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바라문승정래조설(婆羅門僧正來朝說)은 사상이라기보다는 『불정존승타라니경(仏頂尊勝陀羅尼経)」 서문 등으로 널리 알려진 오대산 문수치우(文殊値遇)의 설화의 「형(型)」에 따라 본조목적(本朝目的)이 가미된 형태가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南方錄」을 통해 본 日本 草庵茶의 修行 고찰

          정영희,ジョン・,ヨンヒ 한국일본불교문화학회 2009 일본불교문화연구 Vol.- No.1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日本의 茶道文化는 禪사상을 바탕으로 외적인 엄격한 형식이나 격식을 통해 내면의 정신수양을 추구하면서 발전해 왔다. 그러나 지나친 형식과 격식 등은 오늘날 많은 비판의 대상이 되기도 하는데, 그것은 茶 道의 修行的 측면을 간과하고 美的인 면을 부각시켜 온 결과이며, 또한 그러한 측면에서의 평가라고 본다. 일본의 茶道文化 속에 담겨있는 미적 요소로 인해 오히려 다도의 본질이 간과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일본다도, 즉 일본 草庵茶를 완성한 센노 리큐(千利休)의 茶道觀을 통 해 다도의 본질을 되짚어 보고 초암차의 실천적 측면을 규명해 보았다. 리큐의 수행적 태도는 臨濟宗 大德寺와 南宗寺 등에서 참선수행을 통해 형성되었다. 大德寺派의 사찰은 초암차의 始祖인 무라타 슈코(村 田珠光)를 비롯하여 다케노 조오(武野紹鷗), 센노 리큐 등 당시의 많은 茶人들이 참선을 하면서 그들의 茶정신을 형성해 간 곳이다. 리큐는 大 德寺의 다이린(大林)和尙에게 소에키(宗易)라는 법명를 받기도 했으며, 쇼레이(笑嶺)․고케(古溪)화상 등과의 교류를 통해 그의 茶道觀을 형성해 갔다. 茶道는 결코 하루아침에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茶道는 정 신세계의 실천적인 행위이며 修行을 통해 體得하고자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론과 지식만으로 알 수 없고 실천이 수반되어야 한다. 리큐가 禪 門의 淸規를 토대로 수행하였다고 하면서, 초암차에 대하여 ‘한잔의 茶 를 만들어 마시는 것일 뿐’이라고 한 것에서 모든 것을 초월한 그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센노 리큐의 茶道觀에서 오늘날의 茶와 茶生活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해 볼 수 있을 것이다. 日本の茶道文化は、禅思想を土台に外的な厳しい形式や格式を通じて内面の精神修養を追求して発展してきた。しかし行き過ぎた形式や格式等は、今日多くの批判の対象になることもあるが、それは茶道の修行 的側面を見過ごして美的一面を強調した結果であり、またそうした側面での評価といえる。日本の茶道文化の内に潜む美的要素により、むしろ 茶道の本質が見過ごされる傾向がある。したがって日本茶道、すなわち 日本草庵茶を完成した千利休の茶道観を通じて、茶道の本質を確かめ、 草庵茶の実践的側面を糾明してみた。「南方錄」は千利休の弟子である南坊宗啓が師匠より見聞きしたものを詳細に記録した古典であり、偽書という説もあるがその真偽の有無は ともかく、利休の草庵茶が最もよく表記されてた古典である。「南方錄」には利休が禅師との交流を通じて清規を基に修行したとされており、露地、茶道具、茶会等から、彼の思想を垣間見ることができる。また佛教の修行得道が第一の目標であることを明示しており、茶修行と禅修行を 同一視していたことがわかる。そうした利休の草庵茶は、禅修行の一環であったといえるため、これを茶禅修行と命名しようと思う。利休の修行的態度は、臨済宗大徳寺と南宗寺等における座禅修行を 通じて形成された。大徳寺派の寺社は草庵茶の始祖である村田珠光をはじめとし、武野紹鴎、千利休など、当時の多くの茶人が座禅をしながら彼らの茶精神を形成して行ったところである。利休は大徳寺の大林和尚から宗易という法名も受け、笑嶺、古渓和尚などとの交流を通じて彼の茶道観を形成していった。利休の茶禅修行は、禅を根本精神として参究しつつも草庵茶室で清 潔と点前作法を実践するものであり、日常生活における茶を通した修行である。清潔は真の茶会が成り立つための本質とになり、表向きの清潔 さだけでなく内面の心までを磨きつつ、外面と内面の清潔を共に追求す る。また点前の反復修練は決して形式と格式の煩雑ではなく、そうする ことにより乱れた心を一つに集めるための手段となる。重要なのは、 そうした動作を学びながら自身の心も共に治めることである。このよ うに茶室で磨いた心と作法が日常生活の中で成り立つ時、茶道を通した修行の意味と、またなぜ茶道を習わなければならないのかを悟ることになる。茶道は決して一日二日で成り立つものではない。それは精神世界 の実践的な行為であり、また修行を通じて体得しようというものであ るため、理論と知識だけで理解できるものではなく、実践が伴わなけ ればならない。利休が禅門の清規を土台に修行したとしながら、草庵茶 について"ただ単に茶を作って飲むだけのこと"と言ったことから、全てのものを超越した彼の精神世界が伺える。このような千利休の茶道 観から、今日の茶と茶生活の意味を新たに映し出すことができるだろう。

        • KCI등재

          일본의 다문화와 인본주의에 기초한 한국형 다문화정책 모형

          박성호 한국일본언어문화학회 2013 일본언어문화 Vol.25 No.-

          With increasing married immigrant women and migrant workers, Korean societyis rapidly moving towards becoming a multicultural society these days. However, The problem of Korean multicultural society, discrimination against themigrant workers, difficulties of adapting for Korea of married immigrant women,the dissolution of a married immigrants family, dropping out of school of migrantyouth, make the prospects for Korea's multicultural society are dim. The differential exclusionary model is not conform to the spirit of a multiculturalsociety and the Assimilation model does not help with social integration, theMulticulturalism, the system itself matches the intent of a multicultural society mostclosely, but the limitations of multiculturalism is far from a reality in Korea. To meet the needs of a multicultural society, Government departments of Koreaperform variety of policy is implemented without Uniform principles. then, Duplicateof the policy and efficiency decrease have occurred. The concentration of multiculturalpolicies to the central government has resulted in the limited participationof a local government or civil society. Japan in particular uses 'multicultural coexistance' as a key concept for developingboth discourse and policies on them. The multicultural policy of Japan presents meaningful points of comparison andlearning to the multicultural policy in Korea that has only recently begun to seekfor the aims and ways of multicultural policy from the perspective of social integration. In this paper, As an alternative, argues to the implementation of Korean typemulticultural policy based on the a humanism. Korean multicultural policy model based on humanism can overcome the limitationsof existing multicultural policy, can to be based on the reality of the Korea and alsocan be harmonized with the ideology of multiculturalism. First priority of Korean humanism is on the human dignity. and members of the Korea multicultural society can enjoys a unique cultural traditions, can be securedequal individuals of their status based on the ideals of multicultural.

        • KCI등재

          아베 고보(安部公房)의 『침입자(闖入者)』론

          李貞熙(Lee Jeong-hee) 한국일본문화학회 2001 日本文化學報 Vol.11 No.-

          This is a study on a novel An Intruder(闖入者, 1951) of Abe Kobo. The story of An Intruder is that one night a strange family broke into K's apartment and settled down there. Saying "Excuse me", they came into the house in crowds. K asked them why they intruded other's house without permission and he was so flurried that he resisted. Then the family proved that K's house was a intruding family's house by the decision of the majority that is a principle of democracy. K objected that kind of a decision of course. But they blamed him and made K of a fascist or a gangster. Even K was sweated his work. K resisted by any means but all his efforts came fell through. Neither his neighbors nor any citizens listened to his painful appeal. It is a K's note in the form of a "I" story till these content and is appended a short epilogue at last. First I examined the prior studies and considered which place the An Intruder holds in the works of Abe Kobo. Next I analyzed the structure of this novel, the meaning of a 〈family〉 and the relationships between K and the 〈intruding family〉. Further I considered the 〈family〉 in aspect of a 〈rent family〉 form that is appeared newly. Through these consideration I came to conclusion as it follows. The hero K is a self-satisfied individual who lives in a society of city. The space of city is a society that is moved by the individuals rather than the groups. That is, the city regarded the freedom of an individual's life as important. And an individual is able to stand his/her own feet without any limits of his/her family or society. This coincides with the principle of democracy which Japan spoke of after the defeat in war. As this kind of democratization went on, anyone could think of denying the community. In other words, in post-war times a theme of community study was how individual could acquire the freedom from the community. In this kind of social atmosphere, Abe draw the procedure how an individual went to ruin by strange groups. What did he mean by that? At that time although the post-war democracy in Japan improved the old community by democratization, feudalistic ideas still persisted among them under majority rule. That is, democracy didn't have come to stay taken root in the city and the province, and it went to wrong way. Dictatorship by majority or solidarity among majority decided the individual's life. This novel is a stinging satire on the times. 본고는 아베 고보(安部公房, 1924∼1993)의 『침입자』(闖入者, 1951)에 대한 고찰이다. 지금, 왜 『침입자』라는 작품에 주목했냐하면, 다음과 같은 동기가 있었기 때문이다. 1999년 9월 한국에서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일본 연극 중 아베 고보의 『친구들』(1967)이 공연되었다. 〈한ㆍ중ㆍ일 동양 3국 연극 재조명 시리즈③-일본편-〉으로 한국국립극단이 일본의 연극을 번역해서 공연한 것은 사상 최초의 일이었다. 한국국립극단은 한일 양국의 고급문화 교류를 위한 의욕적인 무대라고 했다. 필자는 그 당시 연극 팜플렛에 작가 아베 고보의 작품세계를 쓰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친구들』을 연구하려고 했다. 그런데 이 『친구들』은 모태소설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침입자』다. 이때 『친구들』을 연구하게 되면 연극론이 되므로 그것은 일단 접어두고, 단편소설인『침입자』를 갖고 고찰하게 되었다. 『침입자』는 한밤중에 주인공 K의 아파트에 낯선 가족 9명이 쳐들어와 정착하기까지의 이야기다. 그들은 “실례합니다”하며 우르르 집안으로 들어왔다. K는 당황해서 왜 남의 집에 함부로 들어오느냐고 대항하자 가족들은 민주주의의 원리인 「다수결 원칙」으로 투표를 하여 침입가족의 집임을 증명하고 만다. 이를 반대하는 K를 「파시스트」나 「폭력범」으로 내세우고, 결국에는 K의 노동력마저 철저히 착취하고 혹사한다. K는 온갖 대항을 해보지만 모두 허사로 돌아가고 그의 호소는 아파트 주민은 물론 도시민들에게도 전달되지 않았다. 여기까지는 일인칭으로 K의 수기형식으로 되어있으며, 마지막에는 짧은 에필로그가 첨부되어있다. 거기에 K의 자살이 그려져 있다. 이와 같은 내용의 『침입자』를 먼저 선행연구검토를 하고, 그리고 아베 고보에 있어서 『침입자』는 어떠한 작품인지 그 위치를 고찰하였다. 다음은 작품분석으로 작품의 구조, 〈집단가족〉의 의미, 또 K와 〈침입가족〉과의 관계를 살펴보았다. 나아가 〈가족〉을 〈렌트 패밀리〉라는 새로운 가족형태 측면에서도 고찰하였다. 이상과 같은 고찰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 주인공 K는 도시라는 사회 속에서 혼자서 자기만족을 하면서 살아온 개인이다. 도시라고 하는 공간은 집단에 의해 움직이는 사회라기보다는 독립된 개개인에 의해 움직이는 사회라고 할 수 있다. 즉 개인의 삶이 중요시되는 사회, 가족이라는 테두리에 얽매이지 않고 개인의 자립이 가능한 사회라고 하겠다. 이는 일본이 패전 후 내건민주주의 논리이기도 했다. 이러한 민주화 전개 위에 누구나가 가졌던 생각 중의 하나가 공동체의 부정이었다. 다시 말해서 전후 공동체론의 과제는 공동체로부터 개인의 자유 획득에 있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아베 고보는 침입자 를 통해 한 개인이 이상한 집단에 의해 파멸되어 가는 것을 그렸다. 무엇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일까. 당시 일본의 전후 민주주의는 민주화에 의해 공동체가 개선되어가면서 개인의 자유와 개인이 존중되어 가야하는데 민주주의의 다수결이라는 원칙 하에 봉건적인 공동체의 질곡이 남아있었다. 즉 민주주의가 농촌이나 도시에 정착되지 않고 잘못된 방향으로 진행되어 가고 있었다. 다수에 의한 독재 또는 다수의 연대 의해 개인의 삶이 결정되어 버리고 말았다. 이러한 현상을 통렬히 풍자한 것은 아닐까.

        • KCI등재후보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