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 법사회학의 과거, 현재, 미래

        김정오 법과사회이론학회 2019 법과 사회 Vol.0 No.62

        이 논문은 한국 법사회학의 역사를 1945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문헌조사를 통해서 정리한 것이다. 70여년의 기간을 세 시기로 구분해서 한국 법사회학이 어떻게 변화해왔는가를 추적하였다. 각 시기는 해당 시기에 주요 활동을 했던 학자들의 관점이나 문제의식에서 발견되는 공통점과 한국 사회에 나타난 거대한 변화의 흐름을 주요 기준으로 하여 구분하였다. 이 논문에서 논의의 대상으로 삼은 학술논문은 일반적으로 통용되고 있는 사회학적 법학과 법사회학의 구분을 토대로 법에 대해서 사회과학적 연구를 수행한 것으로 제한하였다. 제1기는 195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로 한국 법사회학이 형성되는 시기로, 제2기는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로 한국 법사회학의 발전기로, 제3기는 2000년대 이후의 기간으로 한국 법사회학의 성숙기로 구분하였다. 제1기의 초창기에는 주로 외국학자들의 이론을 소개하는 논문들이 주류를 이루었으나, 1960년대 들어서면서 한국사회에 수용된 자유주의 법체계가 현실 속에서 제대로 작동하는가를 밝히기 위해서 사회조사방법론을 활용한 연구들이 활기를 띄었다. 이 시기에 법사회학자들의 관점은 서구에서 수용된 현대법체계와 법현실 간에 괴리가 엄청나게 크기 때문에 한국사회의 발전을 위해서는 한국인들의 법의식이 빠른 시일 내에 근대적인 법의식으로 변해야 한다는 공통된 견해를 보이고 있다. 제2기는 한국사회의 급격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한 법학자들의 학술운동이 중추적인 역할을 한 시기이다. 1980년을 기점으로 민주화의 열기가 사회 전체로 확산되면서 법학계에서도 이러한 변화의 흐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움직임이 나타났다. 1980년대 후반 “법과사회이론연구회”와 “민주주의법학연구회”가 발족하면서 법학계 전반에 지각변동을 가져왔다. 두 연구회는 악법개폐운동과 과거사청산을 주요 과제로 설정하였을 뿐만 아니라 자본주의의 모순과 법제도와의 관계를 밝히는 것을 주요 목표로 설정하기도 하였다. 두 연구회는 학술적인 연구를 넘어 사회변혁을 위한 학술운동으로의 성격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학회들과는 다른 면모를 갖고 있다. 두 연구회는 그동안 한국 사회에 뿌리내렸던 악법들을 제거하는데 지대한 공헌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제3기는 앞선 시기에 법사회학을 연구해온 신진학자들과 외국에서 수학하던 신진학자들이 대거 합류하였고, 곧 이어 이들로부터 지도를 받은 3세대 학자들이 합류하면서 한국 법사회학의 성숙기를 이뤄냈다. 제2기에 사회변혁을 위한 학술운동이 강조되었던 것과는 달리 이 시기에는 전문적이면서 심층적인 학술연구가 주류를 이루기 시작하였다. 외국의 사회이론과 법이론이 대거 소개되었고, 이러한 이론들을 토대로 한국 사회를 분석하는 연구물이 산출되었으며, 법제도에 대한 심도 있는 경험적 연구가 수행되었다. 제3기에는 서구학계의 최신 법사회학 이론들에 대한 연구가 다변화되었으며, 경험적 연구에서도 법체계와 법현실 간의 괴리보다는 한국사회에서 소송이 얼마나 일어나고 있는지를 거시적인 차원에서 그리고 구체적인 분쟁 상황에서 법이 어떻게 작동하는가를 미시적인 차원에서 분석하는 연구들이 출간되었다. 나아가서 법조사회학의 영역에서도 상당한 연구성과들이 나타났으며, 젠더 법학과 사법과정에 대한 연구들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연구성과들을 볼 때, 제3기에 한국 법사회학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가할 수 있다. 결론에서는 한국 법사회학의 발전에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하고서 향후 법사회학이 해결해야 할 과제들에 대해서 몇 가지 제언을 하였다. In this article the developing process of sociology of law in Korea from 1945 to the present is described. The 70 years are divided into three periods according to the common viewpoint and issues which Korean scholars in each period tried to shed light upon in their works. The first period is from 1950’s to 1970’s. The first period is a forming period of the sociology of law in Korea. The second period is from 1980’s to 1990’s and it can be characterized as a developing period. The third period is after 2000 and is a maturing period. In the early years of the first period, the articles were written to introduce foreign scholars’ theories and their thoughts. From 1960’s, some empirical studies began to explore the legal reality of Korean society using social scientific research methods. Korean legal sociologists in this period focused on gaps between the legal reality and the modern legal system that had been introduced after the liberation from Japan. In the first period, Korean scholars found that there was a big gap between legal system and legal reality in their studies and had a common view that Korean society needed modern legal consciousness to adapt the new legal system and to modernize Korean society. In the second period, Korean legal scholars including legal sociologists actively responded to the great change of Korean society including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From the spring of 1980, a highly elated atmosphere for democratization began to expand all over the country and young legal scholars took action in this changing trend. In the late 1980’s two legal associations were organized; Korean Law & Society Association, and Democratic Legal Studies Association. The two associations set up their priori task to abolish bad laws and to clear up the past affairs bygones in legal academy. The two associations were distinguished from the existing academic associations during the time in how they pursued academic movement to reach social transformation beyond academic studies. The two associations are highly recognized for abolishing bad laws that imposed a constraint on freedom of speech and personal liberty under the authoritarian government. In the third period, young scholars who finished their doctoral degree in Korea or foreign countries began to commit themselves to the study of legal sociology. They published articles that introduced new trends of foreign social theories and legal theories. In addition to that, they analyzed Korean legal systems and the relationship between legal system and legal reality. Their methodologies had increased and diversified. Several scholars pursued empirical studies upon the increasing rate of civil disputes rather than only conducting gap studies as in the first period. Furthermore, many articles published had analyzed the formation of lawyer, judge and prosecutor, their career pattern, and etc. Gender legal studies and other various topics of studies of sociology of law were published. With active and increasing studies by many scholars, the third period can be characterized as a maturing period of legal sociology in Korea. In conclusion, several themes that Korean scholars need to further pursue for their studies in the area of sociology of law in the future are suggested.

      • KCI등재

        후기근대 한국사회와 권력의 작동방식: 생명정치와 법 실천을 중심으로

        조주현 ( Joo Hyun Cho ) 법과사회이론학회 2016 법과 사회 Vol.0 No.51

        법은 법의 자체적 완결성에 대해 가장 강력한 자기 확신을 갖고 있는 사회의 하위 체계이다. 법의 이러한 자기 확신은 사회의 다양한 피억압집단의 불만과 이에 대한 사회구성원의 인식 변화를 법 실천이 적절하게 반응하지 못하게 할 뿐 아니라, 법의 실천적 특징의 다른 한 축을 이루는 적응적 변화가능성을 위축시킴으로써 사회의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이는 다시 법에 대한 신뢰의 약화로 이어지게 된다. 이러한 경향은 법이 개인화의 창의적 측면을 개방하여 사회의 효율성 제고로 이어지게 하려 는 후기근대적 상황에서 갈수록 중요해지는 사회적 실천의 까다로운 요구조건에 직 면하게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한국의 법 실천은 그 역사적 특수성 때문에 법의 안정성과 엄격성을 강조하는 경향이 강한데, 이것이 오히려 갈수록 사회의 불만 을 야기하고 사회의 안정적 유지를 어렵게 하고 있다. 이 글에서 필자는 법과 생명정치를 중심으로 한 푸코의 권력/지식/통치성 이론은 규범성(normativity)에 대한 실천이론의 관점에서 접근할 때 그 의미가 가장 잘 드러난 다는 점을 주장한 후, 실천이론의 관점에서 후기근대 한국사회에 드러난 법의 역할을 분석하고 그 개선 방법을 제시하려고 한다. 이를 위해 실천이론을 간략히 설명하고, 실천이론의 틀 속에서 푸코의 법과 생명정치 논의가 차지하는 위치를 설명하며, 이러 한 푸코의 논의가 후기근대적 풍경이 펼쳐지고 있는 한국적 맥락에서 어떤 함의를 가지는지를 다룬다. 이어서 법 실천의 관점과 대척점에 있는 것으로서, 진리에 대한 법의 자기 확신이 다른 담론에 대한 인정 거부로 이어지는 사례로 성폭력 관련법 법제화 과정을 분석하며, 결론적으로 법 실천의 관점에서 한국적 법 실천의 문제점과 그 개선책을 제시한다. Law as a social subsystem has the strongest self-confidence on its self-determined logic. This explains one of main reasons why law is so deaf to voices of oppressed groups and legal practice is so resistant to the due change required by social changes. We can say law as a social system or social practice is so absorbed to maintaining its stability that it tends to be negligent of the other equally important requirement of adaptive change that allows to maintain its efficiency despite social changes and eventually society`s confidence on law. This tendency causes increasing strains on the role of law in late modernity as the latter relies on efficiently functioning social practices supplementing stability and rigidity of formal social institutions to open up creative niches and achieve higher efficiencies thus generated in society. Legal practice in Korea due to its origin and historical experiences epitomizes this tendency and this increasingly causes social discontents detrimental eventually to stability. After presenting practice theory that serves as a dynamic model of social practices including discursive practices, I present a theory of legal practice and explain why legal practice plays an increasingly dominant role as the late modern landscape deepens in Korean society. As a case study illustrating the resistance of legal practice against external logics and voices from varied oppressed groups raised increasingly frequently, I examine social and legal history of legislation movement of laws against sexual violences initiated by women`s movement and contrast its success to the obstinacy of variegated legal practitioners against adaptive change of their legal practice. I conclude this work by explaining why this rigidity of legal practice will lead to undermining society`s confidence on law and its own respectability contrary to the expectations by its practitioners.

      • KCI등재

        한국법사회학 문헌 조사 연구 : 1945부터 2020까지

        이계일,김정오 법과사회이론학회 2020 법과 사회 Vol.0 No.65

        If a scholar pursues a research on legal sociology of Korean society, he/she needs to review what researches have been proceeded and accumulated. In a previous article, the writer reviewed a historical development of sociology of law in Korea. The article, however, had a limitation since it focused laregly on the selected articles and books of representing the main stream of sociology of law in Korea. The following research on bibliography of sociology of law in Korea aims to supplement the previous research by providing a complete index of it. We subdivided the research fields of sociology of law into 17 appropriate headings to examine what kind of research had proceeded from 1945 to 2020. For example, the headings include history of Korean sociology of law, theory of legal sociology, methodology of legal sociology, law and social change, sociology of legal profession and judicial reform, conflict and resolution of dispute, and etc. This research will serve as an intellectual map to find out what kind of research has been performed in the area of sociology of law in Korea. We hope that this study will contribute to an academy which would further develop and deepen future studies in that area. The bibliographical index included in this study reflects several points that are needed to further develop sociology of law in Korea. In the concluding chapter, we proposed suggestions regarding the matter; the need to extend empirical studies, the need to integrate and develop individual researches more organically, and the need to activate interdisciplinary studies. This study will be tentative. When more researches are proceeded and accumulated, there will be a more completed bibliographical index of Korean sociology of law. We hope that there will be an opportunity to supplement the researches omitted in this index. 한국법사회학을 연구하고자 한다면 한국법사회학의 제반 영역에서 어떤 연구들이 진행되고 축적되어 왔는지를 일별하는 것이 1차적인 작업이 될 것이다. 선행연구에서는 해방 이후 한국법사회학의 발전사를 통시적 시각에서 조감해보았는데, 이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동안 한국 학자들이 탐구해온 연구의 결과들이 상당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선행연구에서는 논의의 중점이 한국법사회학의 큰 흐름을 살펴보는 데에 놓여 있었기 때문에 기존 연구들에 대한 소개는 주요 문헌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 과정에서 한번쯤은 1945년 이후 한국법사회학의 문헌들을 정리해볼 필요가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본 문헌 조사연구는 1945년 이후 한국 학계에서 진행된 연구 결과들의 문헌을 망라해서 수집하고 이를 유사한 주제로 분류하고 정리해보고자 시도하였다. 이를 위해 법사회학의 연구영역을 17여 개 항목 정도로 세분하여 그동안 우리 학계에서 수행된 연구들의 상세목록을 정리해보고자 하였다. 예를 들어, 한국 법사회학사, 법사회학 이론, 법사회학 방법론, 한국의 법문화 및 법의식, 법과 사회변동, 법조사회학 및 사법개혁론, 갈등과 분쟁해결 등의 항목을 설정하고 이에 해당하는 논문이나 저서들을 연도순으로 정리하였다. 이 조사연구는 향후 한국법사회학 연구가 심화・발전하기 위한 기초적 연구토대를 마련하고자 하는 것이며, 또한 그 자체 한국법사회학사에 대한 일종의 기록으로서의 의미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해본다. 조사된 문헌목록은 한국법사회학의 발전을 위한 성찰 지점을 제시해 주는데, 본 연구는 마지막 부분에서 이를 몇 가지 항목으로 나누어 정리해 보고자 하였다. 이는 경험연구의 보완과 확장 필요성, 개별 연구들을 서로 유기적으로 결합시켜서 발전시킬 수 있는 학문적 논의 공간의 구축 필요성, 학제적 연구의 활성화 필요성 등을 포함하였다. 해방 이후 한국법사회학 연구문헌들에 대한 본 조사연구는 잠정적인 것일 수밖에 없다. 앞으로 연구물들이 더 많이 축적되면 언젠가 더 확충된 법사회학사 및 관련 자료들의 정리가 가능해질 것이다. 이 조사에서 누락된 연구들에 대해서는 언젠가 보충할 기회가 있기를 기대해 본다.

      • KCI등재

        Legal Sociology in Japan: Quset for the "Social" in Law

        Takao Tanase(棚瀨孝雄) 법과사회이론학회 2007 법과 사회 Vol.0 No.33

        일본에서의 법사회학 이 글에서 필자인 다나세 교수는 일본에서 법사회학의 발전과정을 개관하고 일본에서 법사회학이 어떤 문제들과 씨름해 왔는지를 자기의 경험을 중심으로 소개함으로써 한국의 독자들에게 일본 법사회학의 성과와 현황을 알리고자 한다. 다나세 교수는 법 공부의 대상을 규범(N), 과정(P), 기능(F)으로 구분하고 그 중 법사회학은 과정을 탐구하는 학문임을 강조한다. 그가 법사회학의 자리매김에 대해 유난히 고심하는 것은 로스쿨 체제가 도입되었지만 여전히 사법시험 합격률이 낮은 상태에서 법사회학이 위축될 수밖에 없는 일본의 현실을 반영한다. 그러한 상황에서 법사회학이 어떤 도움을 줄 것인지를 제시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절실하다. 필자는 법과정 분석이 법해석에 대한 분석을 포함하며, 이를 통해 법사회학과 해석법학이 소통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다나세 교수는 스승인 가와시마 다케요시의 문제의식을 계승하면서 그의 방법론을 극복해온 자기의 연구경험들을 소개한다. 법과 근대화의 문제는 가와시마와 당대의 학자들이 씨름해온 중심 주제로서, 필자는 중개(mediation, 여기에서는 조정을 뜻하는 용어로 사용한 듯함) 절차와 법률가집단 연구, 교통사고 및 아스베스토스로 인한 산업재해 분쟁 등을 소재로 한 연구를 통해 법과정에서 나타나는 일본의 특수성을 가와시마의 마르크스주의적 단계론과 결합한 법의식 논의와는 다른 방식으로 설명하고자 한다. 일본의 낮은 소송률을 설명하는 그의 관리(management) 모델은 일본의 분쟁해결 연구에서 주목되는 관점인바, 이 글에서 그에 대한 짤막한 소개를 볼 수 있다. 법에서 ‘사회적인 것(the social)’을 찾고자 하는 필자는 법해석 과정에서 나타나는 공동체주의의 요소를 검출하고자 한다. 그는 불법행위 분쟁을 해결할 때 당사자들이 궁극적으로 도달하게 되는 공동체의 공유된 정의관념에 주목한다. 또 그는 헌법이 공동체의 의지를 반영하고 공동체의 복리를 추구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법이 어떻게 자율성과 연대성을 결합하고 있는지 보여주고자 한다. 필자는 또한 이혼부모의 면접교섭권 및 장기적인 계약관계에 대한 비교연구를 통해 법의 사회문화적 배경을 드러내는 법사회학의 고유한 과제를 수행해온 자기의 경험을 짤막하게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다나세 교수는 사법기구와 과정에 대한 탐구를 언급한다. 그는 사법부가 법의 자율성을 확보하면서 사회로부터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회와 소통하는 것을 필요로 함을 강조하면서 후자를 실현하기 위한 일본의 제도인 재판원제도를 거론한다. 재판원의 권한이 제한되어 있고 공중과 법률가집단의 관심도 적다는 그의 지적은 특히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그는 사법부의 관료적 성격을 교정하기 위한 많은 개혁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그 성과는 아직 평가되지 못했고 그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 적다고 말하면서, 일본 사법부가 국민으로부터 민주적 동력을 얻는 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음을 개탄한다. 그리고 문화와 사회 속에 위치하는 총체로서의 법체계와 사법체계를 비판적으로 분석하는 법사회학의 과제를 제시 한다.

      • KCI등재

        특집 : 루만의 법이론의 위상과 법의 역설 전개 고찰

        정성훈 ( Sung Hoon Jung ) 법과사회이론학회 2015 법과 사회 Vol.0 No.48

        이 글은 체계이론가이자 사회학자인 루만이 법이론의 위상을 어떻게 설정하고 있는지를 설명한다. 그의 법이론은 법 내부의 관점을 고려하는 법 외부의 기술, 달리 말하자면 법의 자기기술을 고려하는 타자기술이다. 그래서 루만의 법이론이 법사회학으로 분류되는 것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법 외부의 관점만을 취하는 법사회학 이론들과는 차별화된다. 그리고 루만의 법이론은 법의 실정성을 인정하지만 법실증주의와도 다르다. 그는 자연법론과 법실증주의를 법체계의 반성이론으로 규정하고 그 각각의 한계를 밝힌다. 루만 법이론의 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법이 역설을 토대로 하면서도 어떻게 그 역설을 전개하는가에 관한 루만의 고찰을 살펴보아야 한다. 이 글은 코드화, 프로그램화, 효력 코드, 절차화, 우연성 공식으로서의 정의, 헌법 등을 통해 법이 어떻게 제거할 수 없는 역설을 돌려막는지를 살펴본다. N. Luhmann``s legal theory is an external description of law from the sociological perspective, but his legal theory fully take internal perspective into account. His legal theory could be classified as a legal sociology, but is not a simple external critique of law. Luhmann says that law is positive law, but he is not a legal positivist. He considers the theory of natural law and legal positivism as two reflection theories of legal system. To understand the location of Luhmann``s legal theory very well, I contemplate the process of unfolding law``s paradox. This process includes legal/illegal codification, conditional programming, valid/invalid code, proceduralization, contingency formula(justice), constitution, etc. However, the process of unfolding paradox never eliminate the paradox of law.

      • KCI등재

        막스 베버의 R. 슈탐러 비판과 법사회학 기초

        김명숙 법과사회이론학회 2018 법과 사회 Vol.0 No.59

        This article examines the departing point of Max Weber’s sociology of law by closely examining his critique of ‘Wirtschaft und Recht,’ written by the neo-Kantian legal philosopher Rudolf Stammler. Stammler’s argument to propose law as the ultimate a priori premise of social life conflicts with Weber’s perspective that focuses on the empirical reality of legal action. By adopting various logics, Stammler attempted to redefine the relationship between economy and law in social life, through which he experimented to overcome the deficiencies of the Materialist Concept of History and ultimately established a new social science. However, Weber argues that Stammler’s endeavors were not successful because of his confusion between “axiom” and “category,” the conglomeration of “being” and “ought,” and an incomplete logic seen from his separation between “form” and “matter.” Weber strongly criticizes how Stammler’s argument fell into the fallacy of “legal scholasticism.” Based on these cognitive views, Stammler suggested an independent and formal norm which judges and orders the action and social life of individuals as an intrinsic characteristic of social life. In this regard, Weber discussed “maxim”, an empirical legal concept, in relation with the actor's meaning of action. Furthermore, he categorized “idea,” “the dogmatic of meaning,” and “the complex of empirical motives” as the three methods of analyzing the meaning of action. The core of Weber’s criticism on Stammler’s theory is that one needs to reinterpret legal rule –which Stammler premised as an ought—into a more concrete meaning of action from the perspective of the actors, while explaining empirically the basis of causal analysis in order to acquire the authority of social life and study the legal rule in reality. 이 글은 신칸트학파 법철학자인 R. 슈탐러의 『경제와 법』에 대한 베버의 비판을 세밀하게 분석하며, 베버 법사회학의 출발점에 대해 살펴본다. 법을 사회생활의 궁극적, 선험적인 전제로 제시하는 슈탐러의 논의는 법행위의 경험적 현실에 주목하는 베버의 관점과 충돌한다. 슈탐러는 다양한 논리들을 동원하여 사회생활 안에서 경제와 법이 맺는 관계를 재정립하려고 하였고, 이를 통해 유물사관의 미완성을 극복하고 궁극적으로 새로운 사회과학을 정립하려 하였다. 베버는 이 시도들이 공리와 카테고리의 혼동, 존재와 당위의 혼재, 형식과 내용, 형식과 물질의 구분에서 보이는 불완전한 논리 등으로 인해 성공하지 못했고, 법률적 스콜라주의라는 오류에 이르렀다고 비판한다. 슈탐러는 이러한 인식론적 입장들을 기반으로 개인들의 행위와 사회적 삶을 결정하고 명령을 내리는 독립적이고 형식적인 규범을 사회생활의 고유한 특징으로 제시한다. 이에 대해 베버는 경험적 법 개념인 공준을 행위자의 주관적 의미와 관련하여 논의하고, 의미를 분석하는 세 가지 접근 방법으로 이념, 의미의 교의학, 그리고 경험적인 동기근거의 복합체를 구분하여 논의한다. 슈탐러 이론을 비판하는 베버의 핵심논지는 사회적 생활의 고유성을 확보하고 현실 속의 법 현상을 연구하고자 한다면, 슈탐러가 전제하는 당위로서의 법규칙을 행위자들의 관점에서 구체적인 행위 의미로 재해석하고 인과분석을 통해 경험적으로 설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 KCI등재

        인구구조의 변화와 새로운 법규범의 요청 :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 비판

        조은주 법과사회이론학회 2019 법과 사회 Vol.0 No.61

        This study examines the necessity of new legal norms to respond to the change of family, which is the epicenter of rapid population transformation, particularly focusing on the Framework Act on Low Birth Rate in an Aging Society. The total fertility rate in South Korea is exceptionally low and its population is aging faster than in any other country. At the bottom lies the change of family, including an increase of non-married, deferred-marriage, divorced, and atypical families. This tendency is not temporary but expected to deepen along with a weakening of the ‘normal family’ model. The Framework Act is responsive legislation to this change. Regarding the purpose and basic principles of the Act, obligations of citizens, and conception of family, the Framework Act imputes the issue of low birthrate and an aging population to nationalism and developmentalism, relates childbirth and childcare to obligations of citizens, and considers family change as a crisis of family. This paper requests new legal norms, which do not start from nationalism but from individual dignity, is based on reproductive rights rather than the obligation of citizens, and embraces and guarantees the diversity of families. 이 논문은 한국 사회에서 급속하게 전개되고 있는 인구구조 변화와 관련하여 이에 대응하는 법제를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을 중심으로 비판적으로 검토함으로써, 인구구조 변동의 진원지로서 가족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법규범의 필요성을 진단한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유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낮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으며, 고령화의 속도 역시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그 근저에는 만혼, 비혼의 증가 등 가족구성의 주요 기제인 혼인 상의 변화와 함께 이혼, 분거가족을 비롯한 비전형 가족의 증가를 포함하여 가족 및 가구구성에서 나타나는 중요한 변화가 작동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일시적이거나 잠정적인 것이 아니며, 보편혼주의적인 결혼관의 약화와 기존의 ‘정상가족’ 모델의 해체 등에 의해 가족의 실질적 변화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하여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은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위기론적 인식에 근거하는 대응적 입법의 성격을 가진다.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은 그 목적과 기본이념, 국민의 의무 규정, 가족에 대한 관점 등에 있어 인구구조 및 가족의 변화에 대한 적절한 법규범을 새롭게 제시하기보다는 저출산・고령사회 문제를 국가주의와 발전주의에 귀속시키고, 출산 및 육아의 중요성을 국민의 의무와 연계시키며, 가족의 변화를 가족의 위기로 간주한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다. 이 논문은 국가주의와 발전주의를 탈피하여 개인의 존엄을 출발점으로 하고, 출산 및 육아에 대한 국민의 의무가 아니라 재생산의 권리에 초점을 둠으로써, 가족의 위기가 아니라 가족의 다양성을 수용하고 보장하는 새로운 법규범을 모색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 KCI등재

        법률가사회학 이론 서설

        이국운 ( Kuk-woon Lee ) 법과사회이론학회(구 법과사회이론연구회) 2018 법과 사회 Vol.0 No.58

        이 글은 법률가집단을 둘러싼 각종 사회 현상을 사유하기 위한 출발점으로서 사회학적 법률가 개념을 구성함으로써 법률가사회학의 학문적 범주를 정초해 보려는 시도이다. 한국 사회의 법률가집단이 내세우는 법조이론은 사회학적 개념인 법률가를 법적 권력적 개념인 법조인에 부당하게 환원시키는 문제를 가지고 있다. 저자는 미합중국에서 법전문직이론이 형성된 과정을 한국 법률가집단의 경우와 비교함으로써 양국의 법률가 개념이 특정한 지식정치학적 배경을 가지고 있음을 밝히는 것으로 논의를 전개한다. 이에 따르면 관료주의 대 전문주의의 구도는 그 표층이고, 모더니티에 대한 이해는 그 심층이며, 두 나라에서 소위 ‘정상이론’이 내세우는 법률가 개념은 공히 자유민주주의(정치적 자유주의)라는 특정한 모더니티의 기획에 의존하고 있다. 이와 같은 분석을 바탕으로 저자는 더욱 보편적인 차원에서 사회학적 법률가 개념을 정립할 것을 주장하면서, ‘법규범을 통한 권력의 매개(power-brokering through legal norm)의 직업적 수행’을 그 핵심으로 제시하는 동시에 법적 권력적 개념에 경도된 기존 법률가 개념의 경계선을 개방할 것을 역설한다. This article aims to suggest a concept of lawyer in the perspective of sociology of legal profession. The concept of lawyer used in Korean law society is so much narrow and exclusive that many borderline legal experts such as legal academicians, patent attorneys, in-house counsels, foreign lawyers are not counted as parts of legal profession. This author criticizes this fact that the legal concept dominates sociological one without any reasonable ground even though those experts on the borderline are more helpful than lawyers in addressing public policies. After a comparison with the case of American law society, where legal professionalism dominates, the author tries to investigate the intellectual and political background of the different concepts of lawyer by focusing the apparent framework of bureaucratism vs. professionalism and the understanding of modernity. After a close survey of a few precedent studies, the author proposes that ‘occupational power-brokering through legal norm’ would be the core of sociological concept of lawyer.

      • KCI등재

        일반논단 : 사회적 불승인으로서의 형벌: 에밀 뒤르켐의 적극적 일반예방론

        김도현 ( Do Hyun Kim ) 법과사회이론학회 2014 법과 사회 Vol.0 No.47

        범죄와 형벌의 현상은 에밀 뒤르켐의 법사회학의 구성에서 중추를 형성한다. 해석법학인 형법학의 분류에서 볼 때 그의 형벌이론은 응보론으로 대표되는 절대주의 형벌론과 일반예방론으로 대표되는 상대주의 형벌론의 단점을 비판하면서 최근 각광을 받기 시작한 적극적 일반예방이론의 전형적 사례에 해당한다는 것이 이 글의 주장이다. 누구도 적극적 일반예방이론을 본격적으로 주장한 바가 없던 시대에 전개된 일반적이면서 현대적인 형벌이론은 그에게 적극적 일반예방이론의 선구자라는 호칭을 부여하는 데 손색이 없도록 한다. 이 글에서 뒤르켐의 형벌론은 그의 저서 「사회분업론」, 「사회학 방법의 규칙들」, 「도덕교육」, 그리고 그의 논문 “형벌 진화의 두 법칙”을 중심으로 하여 추출되고 해명된다. 그 과정에서 그에게 형벌이란 사회의 도덕성을 표현하고 전달하는 사회의 반응이라는 것이 밝혀진다. 또한 현대사회에서의 형벌에 대한 그의 이론은 오늘날 적극적 일반예방이론의 대표적 주창자인 야콥스와 하세머의 이론 가운데 하세머의 그것과 공통분모를 형성하는 부분이 많음도 드러난다. 뒤르켐에게 현대사회의 도덕성은 곧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다름 아니었으며, 이러한 현대적 집합의식은 신체형·사형·고문의 폐지, 과잉범죄화와 엄벌주의에 대한 반성, 사면권의 남발에 대한 경계 등의 일련의 규범학적 결론을 도출하도록 이끈다. 그밖에도 그의 범죄와 형벌 이론으로부터 형법과 민사법의 분리, 인권친화적인 형집행 등 다수의 시사점을 획득할 수 있거니와, 몇 가지 맹점이나 취약점에도 불구하고 한 세기가 훌쩍 지난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의 이론은 사회학적으로나 법학적으로나 지속적인 탐구와 논의의 대상이 되고 있다. 뒤르켐을 매개로 사회학과 법학 사이에 대화가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Theory of crime and punishment is the mainstay of Emile Durkheim’s sociology of law.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demonstrate that his theory of punishment has much in common with the theory of puishment as ‘positive general prevention’, recently advocated in Germany by Gunter Jakobs, Winfried Hassemer and many others, and rapidly gathering supporters here in Korea as well. There seems to be no excessiveness in saying that Durkheim was a precursor of the recent theory of positive general prevention. Durkheim conceives of punishment as a reaction of society to express and communicate social morality (conscience collective) to the general public as well as to the criminal. In a word, punishment is a social disapproval or blame, of which pain is not an essential element. This conception of punishment as a social disapproval is the key feature of the theory of positive general prevention, in which Jakobs’ theory differs quite a bit from that of Hassemer. While Jakobs puts stress on the protection of society, Hassemer’s theory has its distinctive feature in the humanitarian relationship with the crime. Among these divergent opionions, Durkheim’s theory, at least his theory on the punishment in modern society, seems to have much more in common with Hassemer’s. Collective consciousness in modern society, according to Durkheim, is a product of long-term development of morality evolving from the religious to the individual. By this individualism, or “cult of the individual”, harsh punishment has been repealed, prison has become almost the only kind of punishment, and corporal punishment in school, he says, should be entirely prohibited. Durkheim’s sociological thoery of law and punishment has abundant stimulating suggestions and lessons, which hopefully can contribute to the communication between sociology and legal science.

      • KCI등재

        재난법(Disaster Law)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 : 사회적 자연재난으로서 포항지진과 앞으로의 과제

        정채연 법과사회이론학회 2020 법과 사회 Vol.0 No.63

        The Pohang earthquake, which occurred on November 15, 2017, has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local/regional community and involves complex and multi-layered issues surrounding the disaster. Several aspects of the Pohang earthquake as a ‘socio-natural disaster’ suggest that a comprehensive approach is required to analyze the legal issues of disasters. The field of interdisciplinary disaster studies has grown in social sciences based on the shared awareness of research problems that are hard to be addressed within a discipline alone; however, a multidisciplinary approach in disaster law has been relatively insufficient. This article aims to provide major issues of disaster studies, which should be reflected in legal research on disasters to legitimately and efficiently regulate disaster-related matters in contemporary societies. The article first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disasters and analyses the theoretical and practical significance of disaster resilience, which has become a key concept in the recent disaster management paradigm. It also discusses the components of disaster resilience, including i) disaster governance; ii) disaster citizenship; iii) disaster vulnerability; iv) disaster trauma. Furthermore, the article suggests the notion of ‘transitional justice’ as a theoretical framework to appropriately understand the recovery and restoration process after a disaster. Moreover, it outlines the interdisciplinary research on the Hebei Spirit oil spill accident as a representative case to address the issues mentioned above. Based on the previous discussion, the author reviews the Special Act on the Pohang earthquake and concludes with the insights from the historic nature of disasters and civic identity in a post-disaster local community.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포항지진은 지역사회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재난을 둘러싼 복합적이고 중층적인 쟁점들을 함축하고 있다. 사회적 자연재난이라는 포항지진의 독자성, 국가의 책임 및 책무에 대한 포항시민사회의 요청, 그리고 지진으로 인한 포항사회의 재난피해 양상은 재난에 대한 연구가 지역공동체 차원의 총체적인 접근을 필요로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 개별 학문 영역 내에서의 재난연구가 직면하는 난제에 대한 공통적인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재난에 대한 학제 간 연구로서 재난학이 성장해 왔고, 그 연구성과가 사회학, 심리학, 인류학, 행정학, 경제학 등을 중심으로 축적되어 왔으나, 재난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을 통한 재난법 연구는 상대적으로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 본 연구는 재난으로서 포항지진에 대한 다학제적 접근의 필요성을 주된 문제의식으로 삼아, 현대사회의 재난을 규율하는 데 있어서 재난법이 수용하여야 할 성찰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먼저 현대사회에서 재난의 속성을 살펴보고, 재난관리에 있어서 핵심적인 개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재난 복원력의 이론적・실천적 의의를 검토한다. 또한 재난 복원력을 구성하는 요소들로서 i) 협력적 네트워크에 기반한 재난 거버넌스와 이를 뒷받침하는 ii) 재난 시민성, 그리고 iii) 재난 취약성 및 iv) 재난 트라우마를 제안한다. 나아가 재난의 복원 과정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이행기 정의’가 이론적 틀로서 갖는 의미를 고찰한다. 특히 재난의 사회적 양상에 있어서 포항지진과 유사할 뿐만 아니라, 위에서 논한 일련의 쟁점들을 종합적으로 다룰 수 있는 대표사례로서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유출사고에 대한 다학제적 연구성과들을 정리해본다. 이상의 논의를 바탕으로 포항지진 특별법을 논평하면서 앞으로의 과제를 제시한 후, 재난 복원력을 제고하는 긍정의 계기로서 재난이 갖는 역사성과 포스트-재난공동체로서 포항시민 및 지역사회의 정체성을 언급하면서 논의를 마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