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청소년과 부모의 실패와 미래성취 의식을 통해 본 한국인의 성취관련 토착심리

          박영신(Young Shin Park),김의철(Ui Chol Kim),탁수연(Soo Yeun Tak) 한국심리학회 2005 한국심리학회지: 문화 및 사회문제 Vol.11 No.2

          이 연구에서는 청소년과 부모의 실패와 미래성취에 대한 의식을 분석함으로써, 그동안의 선행연구 결과들과의 종합을 통해, 한국인의 성취관련 토착심리를 규명하는데 주된 목적이 있다. 이 연구의 분석대상은 989명이었는데, 청소년 482명(초 117명, 중 88명, 고 72명, 대 205명), 부모 507명(부 236명, 모 271명) 이었다. 질문지는 박영신과 김의철(1999)의 연구에서 사용한 것과 동일한 자유반응형 문항이었다. 실패 의식은 가장 고통스러운 실패경험, 실패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 실패의 가장 중요한 원인을 포함하였다. 미래성취 의식은 미래에 가장 성취하고 싶은 일, 미래의 성취를 위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 미래의 성취를 위해 필요한 도움의 내용, 미래성취를 위해 가장 중요한 요인을 다루었다. 분석결과, 청소년들은 학업실패를, 부모들은 가정생활실패, 학업실패 및 직업실패의 순서로, 가장 고통스러운 경험을 지적하였다. 실패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으로, 청소년과 부모 모두 자기자신을 많이 지적하였다. 실패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노력과의 지력으로 대표되는 자기조절 결여로 나타났다. 미래에 가장 성취하고 싶은 일은 청소년의 경우에 취업과 학업성취였으며, 성인의 경우에 행복한 가정생활이었다. 미래성취를 위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으로서 청소년은 부모를, 성인은 배우자를 가장 많이 지적하였으며, 이들로부터 필요한 도움의 내용으로는 두 집단 모두 정서적 지원을 대표적으로 인식하였다. 미래성취를 위해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서, 청소년과 부모집단 각각 반수 이상이 자기조절을 지적하였다. 이러한 분석 결과와, 그동안 이루어진 일련의 선행연구 결과들에 기초하여, 한국인의 성취관련 토착심리로서 다음과 같은 특징들이 논의되었다. 1) 성취의 핵심적인 원인으로서, 노력에 가치를 두는 자기조절 경향성, 2) 성취를 위해 필요한 사회적 지원으로서, 가족으로부터 정서적 지원, 3) 한국 사회 발전의 원동력이 되어온, 학업성취에 대한 강한 열망,4) 화목한 가정에 대한 추구를 통해 본 가족주의 가치. This study examines the failure experience and aspirations for future among Korean adolescents and their parents using indigenous psychological analysis. The first part of this paper reviews the achievement literature that has used indigenous psychological analysis. The second part of this paper provides an empirical analysis of 482 students (primary=117, middle school=88, high school=72, and university=205) and 507 parents of the adolescents (fathers= 236, mothers=271). The open-ended questionnaire developed by Park and Kim (1999) was adopted for the study that asked the respondents to list the most painful experience, the person that was the most responsible for the failure, and the most important reason for the failure. The section on aspirations for the future asked the respondents to list the achievement that they would most likely to succeed, the person that they need assistance from, the type of support they need from the person, and the most important factor that would lead to them to success. The results indicate that for students the most painful failure was related to academic failure and for adults, it was related to family life. The person that was most responsible for the failure was reported by both samples be themselves. As for the most important factor that influenced their failure was a lack of self-regulation, such as a lack of effort and persistence. For the aspiration for future, students listed academic and occupational success and for adults listed harmonious family life as the most important. For social support, the adolescents listed their parents and adults listed their spouse as the person that they need assistance from. As for type of support, they listed emotional support to be the most important. As for the most important factor that would contribute to their success, majority of students and adults listed self-regulation. Based on these results and previous indigenous studies indicate, the following four conclusions could be drawn: (1) the emphasis of self-regulation as the most important reason for their past achievement, the future success and the lack of self-regulation for their failure; (2) the importance of receiving emotional support from family members; (3) the importance of educational aspiration and achievement for providing the basis of economic development; and 4) the importance goal of achieving harmonious family life.

        • KCI등재

          Meta-aramid 나노섬유의 전기방사 공정인자들이 물성과 투습성에 미치는 영향

          박영신,남영식,이민성,박원호,Park, Young Shin,Nam, Young Sik,Lee, Min Sung,Park, Won Ho 한국섬유공학회 2012 한국섬유공학회지 Vol.49 No.4

          Meta-aramid nanofibers were prepared by the electrospinning process. In this study, electrospun meta-aramid nanofiber webs were prepared with various velocity ratios of a collector drum, the fiber diameter and thickness of electrospun nanofiber webs, and then compared with values of tensile properties and breathable water-resistance. The meta-aramid nanofiber webs were analyzed by field-emission scanning electron microscopy, a tensile tester, water vapor permeability, an X-ray diffractometer and thermogravimetric analysis. The diameter of meta-aramid nanofibers ranging from 165 to 252 nm was obtained by electospinning. The tenacity, young's modulus and crystallinity of meta-aramid webs were decreased by increasing the diameter of meta-aramid nanofibers, however, water vapor permeability increased. It was confirmed that the breathable water-resistance of meta-aramid nanofiber webs were similar to that of chemical treated PTFE film.

        • KCI등재

          산업자재용 폴리에스터 섬유의 강도 향상에 관한 연구

          박영신,남영식,정상영,최재호,장기혁,박원호,Park, Young-Shin,Nam, Young-Sik,Jung, Sang-Young,Choi, Jae-Ho,Jang, Ki-Hyuk,Park, Won-Ho 한국섬유공학회 2012 한국섬유공학회지 Vol.49 No.1

          In this work, effects of total draw ratio change on the mechanical properties of polyester fibers were studied. The process parameter was a total draw ratio and the draw ratios that were used ranged from 6.6 to 7.0. Tensile properties are determined from the tensile tester, and crystallite parameters from the density measurement and X-ray diffraction were discussed with the different total draw ratios. The tenacity, young's modulus and crystallinity were increased to 10.6 g/d, 123.2 g/d and 42.1%, respectively, with increase in the total draw ratio. The relations between total draw ratio and mechanical properties of high tenacity polyester fiber were discussed.

        • KCI등재

          일반논문 : 발달지연 자녀와 일반 자녀를 둔 어머니의 행복과 불행에 대한 연구

          박선영 ( Sun Young Baak ),박영신 ( Young Shin Park ) 인하대학교 교육연구소 2015 교육문화연구 Vol.21 No.6

          본 연구의 주된 목적은 발달지연 자녀와 일반 자녀 어머니의 행복과 불행을 규명하는데 있다. 분석대상은 총 1,294명(발달지연 자녀 어머니: 571, 일반 자녀 어머니: 723)이었다. 측정도구는 박영신(2015)이 제작한 행복 질문지였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가정생활에서 행복할 때는 두 집단 모두 가족과 함께 할 때였다. 둘째, 가장 행복할 때로는 두 집단 모두 가족과 함께 함, 가정의 화목이었고, 그 다음으로 발달지연 자녀 어머니는 자녀출산과 성장, 일반 자녀 어머니는 항상 행복함이라고 했다. 셋째, 행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로 두 집단 모두 자기조절을 지적했다. 그 다음으로 발달지연 자녀 어머니는 긍정적 사고, 일반 자녀 어머니는 가정화목 유지라고 했다. 넷째, 행복의 조건으로는 두 집단 모두 가정의 화목을 지적했고, 다음으로 건강, 자기조절이라고 했다. 다섯째, 가정생활에서 불행한 때로, 발달지연 자녀 어머니는 자녀 발달지연으로 응답한 반면, 일반 자녀 어머니는 부부간 불화로 응답했다. 여섯째, 가장 불행할 때로 두 집단 모두 가정의 불화를 지적했고, 그 다음으로 발달지연 자녀 어머니들은 자녀 발달지연으로, 일반 자녀 어머니는 가정의 불화로 응답했다. 이러한 결과로부터, 자녀의 장애가 한국 어머니의 행, 불행 인식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happiness and unhappiness of mothers with delayed(MWD) and normal children(MWN). A total of 1,294 respondents(MWD: 985, MWN: 723)completed the happiness questionnaire developed by Park, Young-shin(2015).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both group reported being most happy in family life when they were together with their family. Second, for overall happiness, both group reported when they were together with their family, harmonious family. As for MWD, followed by after giving birth to children and see them grow. As for MWN, followed by always being happy. Third, as for the question of things to do for their happiness, both groups reported that they needed to self-regulate. As for MWD, followed by positive thinking. As for MWN, followed by maintaining harmonious family. Fourth, as for the basis of happiness, both group reported that harmonious family, followed by maintaining healthy, self-regulation. Fifth, MWD reported being most unhappy in family life when their children had developmental delay. As for MWN, they reported that there was marital conflict. Sixth, as for overall unhappiness, both group reported that there was conflict in the family. As for MWD, followed by when their children had developmental delay. As for MWN, followed by conflict in the family. These results indicate that children`s disability is the core factor for mothers` perception on their happiness and unhappiness in korea.

        • KCI등재

          3성분 복합부직포의 혼섬비와 열처리 조건에 따른 구조와 물성

          박영신,주창환,Park, Young Shin,Joo, Chang Whan 한국섬유공학회 2016 한국섬유공학회지 Vol.53 No.3

          In this work, effects of fiber blend ratios and heat treatments on structural and physical properties of ternary composite nonwovens were investigated. Composite nonwovens were fabricated using different blend ratios of nylon, PET, and PTT/PET fibers and were treated in hot-air flow or hot-water immersion. Morphological and pore structure of composite nonwovens were analyzed by SEM and PMI, respectively. Tensile properties of composite nonwovens were measured by Instron with different loading directions. Although shrinkage behavior of PTT/PET bicomponent fibers (bicofibers) increased surface bulkiness of nonwovens via heat treatments, evenness of composite nonwovens was improved in proportion with the ratio of bicofibers. Average pore size of composite nonwovens was decreased owing to heat treatments, and hot-air treatment was found to be a more suitable process for achieving a uniform pore structure compared to hot-water treatments. Pore size distribution of composite nonwovens was found to be narrow with hot-air flow treatments but was widened with increasing bicofiber content. Tensile strength and tensile modulus of nonwovens were inversely proportional to PTT/PET bicofiber content, and their values were observed to considerably decrease in the cross-direction of composite nonwovens. From the results, we confirm that the structural stability of composite nonwovens was improved significantly by heat treatments owing to curling behavior of bicofibers in proportion with content of bicofibers.

        • KCI등재

          리튬 망간산화물 박막에서의 전극 반응의 개선

          박영신,김찬수,주승기,Park Young-Shin,Kim Chan-Soo,Joo Seung-Ki 한국전기화학회 2000 한국전기화학회지 Vol.3 No.2

          리튬 망간 산화물 박막의 고율 방전 특성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사진 식각 법을 이용하여 미세 패턴된 양극 박막을 제조하였다. 방전 전류 밀도를 달리하여 측정한 결과, 리튬 이온의 intercalations kinetic레 관계하는 전하 전달 저항 값이 감소하게 되어 고율 방전 특성이 향상되었다. In order to improve the rate capability of lithium manganese oxide thin film, we prepared the patterned cathode films by conventional lithography and etching techniques. From the investigation of discharge current density effects on discharge curves of cathode films, the rate capability was greatly improved due to increase of lithium intercalation kinetics fur charge transfer.

        • KCI등재

          경찰의 직무스트레스 해소 프로그램 관계 변인분석

          오성희(Oh, Seung Hee),박영신(Park, Young Shin),지영환(Ji, Young Hwan) 한국민간경비학회 2010 한국민간경비학회보 Vol.15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연구의 목적은 경찰 직무스트레스 해소 프로그램을 위한 범이론적 모델(TTM)을 이용한 직무스트레스 관리에 관련된 변인을 분석하는데 있다. 표집대상은 인천광역시 경찰관 280명(남 240명, 여 40명)이었다. 측정도구는 박영신과 김의철(2009)이 제작한 것을 사용하였으며, 신뢰도는 Cronbach α= .66~.93으로 양호하였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경찰관의 배경정보와 직무스트레스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사회계층이 낮을수록, 직업성취도가 낮을수록, 직업에 대한 회의가 있을수록 직무스트레스가 높았다. 학력이 높을수록, 가족과 거주하지 않을수록, 근무경력이 적을수록 일반 스트레스증상(RISCI)이 높았다. 둘째, 사회적 지원과 직무스트레스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직장상사로부터 정서적 지원을 적게 받을수록 직무스트레스가 높았다. 가족으로부터 정서적 지원을 적게 받을수록 우울증이 높았다. 셋째, 경찰관의 성격 및 자기효능감과 직무스트레스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외향적이고 친화적이며, 정서적 안정성이 높을수록 직무스트레스가 낮았다. 또한 자기효능감이 높을수록 직무스트레스가 낮았다. 정서적 안정성이 높을수록 스트레스 증상(RISCI)과 우울증이 낮았다. 자기효능감이 높을수록 스트레스에 잘 대처하고 우울증이 낮았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analyzes the factor related to the job stress management using the theoretical model(TTM) for the police job stress settlement program. A total of 280 policeman(male 240, female 40) at Inchon Metro-Politan City have been recruited. They completed the question which has been developed by Park & Kim(2009). The reliability of the questionnaire was Cronbach α=.66~.93.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correlation between background information and stress of policeman have been examined. Policeman showed high level of job related stress when they had lower status, lower occupational achievement, and more being skeptical for their job. And also they showed high level of general stress symptoms(RISCI) when they have high attainments in scholarship, low career in job, and they did not live with family. Second, correlation between social support and stress of policeman have been examined. Policeman showed high level of job related stress when they received less emotional support from their boss. On the other hand, policeman showed high level of depression when they received less emotional support from their family. Third, correlation between personality, self-efficacy and stress of policeman have been examined. Policeman showed low level of job relatedstress when they were extrovert, friendly, emotionally stable in personality characteristics, and they have high self-efficacy. Also, policeman showed low level of general stress symptoms(RISCI) and depression when they were emotionally stable in personality characteristics, and they have high efficacy beliefs.

        • 청소년의 행복과 관련 변인에 대한 연구: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중심으로

          임미향 ( Lim Mi-hyang ),박영신 ( Park Young-shin ) 인하대학교 교육연구소 2006 교육문화연구 Vol.12 No.-

          이 연구는 초, 중학생들이 성별 학교급별 학업성취수준별로 행복과 관련 변인에 대해 어떠한 인식을 하고 있는지 분석하는 데에 주된 목적이 있다. 분석대상은 총 567명으로서, 초등학생이 302명, 중학생은 281명이었다. 질문지는 박영신과 김의철(2006)에 의해 제작되었다.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초등학생이 중학생보다 행복감과 생활만족도에서 높게 지각하였다. 둘째, 학업성취수준이 높은 학생일수록 행복감과 생활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생활만족도에서 높게 지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학업성취수준이 높은 학생일수록 그들의 부모님, 선생님과 친구에 대한 일반적인 신뢰가 높았다. 다섯째, 초등학생이 중학생보다 아버지와 교사로부터의 사회적 지원을 많이 받는 것으로 인식하였다. 여섯째,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아버지로부터의 지원을 더 많이 받고,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친구로부터의 지원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곱째, 학업성취수준이 높은 학생들이 자기효능감도 높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happiness, trust, social support and self-efficacy on the one hand with gender, grade level and academic achievement on the other among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students. A total of 567 adolescents (302 elementary and 281 middle school students) completed a questionnaire developed by Park and Kim (2006).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elementary school students are more likely to report higher levels of happiness and life-satisfaction than middle school students. Second, those students with higher academic grade report higher levels of happiness and life-satisfaction. Third, male students report higher levels of life-satisfaction than female students. Fourth, those students who have higher academic achievement are more likely to trust their parents, teachers and friends. Fifth, elementary school students are more likely to report receiving greater social support from father and teacher than middle school students. Sixth, male students report receiving more support from father than female students and female students report receiving more support from friends than male students. Seventh, students with higher academic achievement are more likely to report higher levels of self-efficacy.

        • KCI등재

          대학생의 인간관계, 자기효능감과 삶의 질:토착문화심리적 분석

          장우귀(Jang, Woo-Giy),박영신(Park, Young-Shin),김의철(Kim, Ui-Chol) 중앙대학교 한국교육문제연구소 2007 한국교육문제연구 Vol.25 No.1

          본 연구에서는 대학생의 인간관계와 자기효능감이 삶의 질과 어떠한 관계에 있는지를 토착문화심리적인 시각에서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첫째, 대학생의 부모, 친구, 교수와의 관계와 삶의 질의 상관을 검토하였다. 둘째, 대학생의 자기효능감과 삶의 질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분석대상은 대학생 144명이었으며, 측정도구는 박영신과 김의철 (2007)이 제작한 질문지를 사용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대학생의 인간관계 중에서 부모가 대학생의 삶의 질에 가장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그 다음이 친구관계인 것으로 나타났고, 교수와의 관계는 대학생의 삶의 질과 거의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부모가 애정적 양육태도를 지니고, 정서적 지원을 많이 하며, 성취압력이 높을수록 대학생 자녀의 삶의 질이 긍정적이었다. 또한 부모가 거부적이거나 적대적일수록 대학생의 삶의 질이 낮았다. 셋째, 친구로부터 정서적 지원을 받고 애정적인 관계를 유지할수록 대학생의 삶의 질은 긍정적이었다. 그러나 친구로부터 따돌림을 받을수록 삶의 질이 낮았다. 넷째, 교수와의 적대적인 관계는 낮은 삶의 질과 관련이 있으나 대부분의 하위변인에서는 무상관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자기효능감이 높을수록 대학생의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This study examines human relationship, self-efficacy and quality of life among university students based on the indigenous and cultural psychological analysis. A total of 144 respondents completed a questionnaire developed by Park and Kim (2007).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university students' quality of life are influenced by their relationship and support of their parents and friends. There is no influence of teachers on their quality of life. Second, those students who perceive their parents to be warm, to receive greater emotional support from them, and perceive higher achievement pressure from them are more likely to have higher quality of life. Those students who perceive their parents to be hostile are more likely to have lower quality of life. Third, those students who receive greater emotional support and have a warm relationship with friends are more likely to have higher quality of life. In contrast, students who feel bullied by others are more likely to have lower quality of life. Fourth, those students who perceive their professors to be hostile are more likely to have lower quality of life. Finally, students with higher self-efficacy are more likely to have higher quality of life.

        • KCI등재

          유아 어머니와 외할머니 세대의 자녀관련 인식 비교

          박영신(Young Shin Park),김의철(Ui Chol Kim),김미숙(Mi Sook Kim) 한국심리학회 2012 한국심리학회지: 문화 및 사회문제 Vol.18 No.1

          이 연구의 주된 목적은 유아 어머니와 외할머니 세대의 자녀와 관련된 인식을 비교 분석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이상적인 자녀 수, 자녀의 성별에 대한 선호도, 노후부양에 대한 기대, 자녀가치를 중심으로 집단별 비교를 하였다. 또한 유아 어머니와 외할머니 세대집단별로 현재의 자녀 수에 영향을 미친 긍정적이고 부정적인 자녀가치 인식을 분석하였다. 최종 분석대상은 총 442명으로서, 유아 어머니 집단 221명과 그들의 어머니인 외할머니 집단 221명이었다. 유아 어머니와 외할머니의 평균 연령은 각각 35.36세, 63.27세였다. 측정도구는 김의철, 박영신, 권용은(2005)의 질문지에 토대하여 연구자가 제작하였으며, Cronbach α=.78-.91이었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이상적인 자녀 수에 대한 인식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는데, 유아 어머니는 2명을, 외할머니는 4명을 가장 많이 지적하였다. 이상적인 아들 수에 대한 인식에서도 유아 어머니는 1명을, 외할머니는 2명을 가장 많이 지적하였다. 둘째, 자녀의 성별에 대한 선호도에서, 유아 어머니는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다는 인식을, 외할머니는 아들이 1명은 있어야 한다는 인식을 가장 많이 하였다. 또한 한 자녀만 낳을 때, 유아 어머니는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으나, 외할머니는 반드시 아들을 원한다는 반응이 거의 반수에 가깝게 가장 많았다. 셋째, 외할머니가 유아 어머니보다 아들의 노후부양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그러나 두 집단간에 딸의 노후부양에 대한 기대에서는 차이가 없었다. 넷째, 유아 어머니와 외할머니 집단은 긍정적 자녀가치와 부정적 자녀가치에서도 매우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자녀를 가지면 좋은 점으로서, 유아 어머니는 외할머니보다 심리적 즐거움이나 행복과 같이 개인적 측면, 가족 결속력의 증진이나 가족공동체의 형성과 같은 가족관계적 측면을 더욱 강조하였으며, 외할머니는 유아 어머니보다 가문을 잇는다든가 노후대책과 같은 사회적 측면을 더욱 강조하였다. 한편 자녀를 가지면 어려운 점으로서, 유아 어머니는 외할머니보다 부모역할 부담과 같은 개인적 측면을 더욱 강조하였으며, 외할머니는 유아어머니보다 가정불화나 가족관계 악화와 같은 가족관계적 측면을 더욱 강조하였다. 다섯째, 현재 자녀 수에 영향을 미친 자녀가치를 분석한 결과, 유아 어머니 집단 경우에 경제적 부담과 같은 부정적 자녀가치가 의미있는 변인으로 작용하였다. 반면에 외할머니 집단 경우에는 가문을 이음과 같은 긍정적 자녀가치가 영향력 있는 변인으로 나타났다. The research investigates the attitudes toward children among mothers young children and maternal grandmothers, focusing specifically on the ideal number of children, gender preference, old age security and positive and negative values of children. A total of 442 respondents, consisting of 221 young mothers (average age of 35) and 221 maternal grandmothers (average age of 63) completed a questionnaire developed by Kim, Park and Kwon (2005). The reliability of the scales ranged from Cronbach α of .78 to .91.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s for the ideal number of children, young mothers reported that they would prefer two children, while grandmothers reported that they would prefer four children. As for the ideal number of male child, young mothers reported that they would prefer that they would prefer one son, while grandmothers reported two sons. Second, as for the gender of the child, young mothers did not show a gender preference, while grandmothers stated that at least one child should be a son, especially if it is the only child. Third, grandmothers had higher expectation of old age security in their male child than young mothers but two groups did not show any difference for the female child. Fourth, as for positive values of children, young mothers were more likely to emphasize personal aspects (i.e., psychological pleasure and happiness) and family cohesiveness, while grandmothers were more likely to emphasize social aspects (i.e., continuing the family line and old age security. As for negative values of children, young mothers were more likely to emphasize personal aspects (i.e., parental role and responsibility), while grandmothers were more likely to emphasize social aspects (i.e., family conflict and relationship). Fifth, as for factors that influenced the number of children that they decided to have, young mothers were more likely to report negative values of children (i.e., financial constraints), while grandmothers were more likely to emphasize positive values of children (i.e., continuing the family lin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