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새우의 급성간췌장괴사병과 수입 위생 조치

          김남은 ( Nam Eun Kim ), 김도형 ( Do Hyung Kim ) 한국어병학회 2014 한국어병학회지 Vol.28 No.1

          In 2009 outbreaks of an emerging disease in shrimp farms were first reported in China. The disease was known as early mortality syndrome (EMS), or acute hepatopancreatic necrosis disease (AHPND). Since 2009, the disease has been spread to Vietnam, Malaysia, Thailand and Mexico. The causative agent of the disease was identified as Vibrio parahaemolyticus. It is a common seawater inhabitant bacterium, and the pathogen can sometimes contaminate seafood. The disease has caused mass mortality of cultivated shrimp, and huge economic losses in the countries named above. In order to prevent the introduction and establishment of AHPND, emergency measures, such as strengthening of import conditions and even import bans, were put in place by many other countries. In Korea, on the other hand, there are large quantities of shrimp imports from countries, such as Thailand and Vietnam. Transportation of live and fresh dead shrimp is highly likely, and could be a transmission pathway if the shrimp are sourced from populations in AHPND endemic areas. It is important to recognize that importing countries may provisionally adopt sanitary or phytosanitary measures on the basis of available pertinent information, including that from the relevant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s well as from sanitary or phytosanitary measures applied by other countries based on "Agreement on Application of Sanitary and Phytosanitary Measures". It is pertinent that Korea also takes proper emergent measures to keep out diseases and provide safe seafood.

        • KCI등재

          강화와 안보를 둘러싼 미일 교섭과 일본의 전략 - 요시다 시게루(吉田茂)를 중심으로-

          김남은 ( Kim Nam-eun ) 한국일본근대학회 2017 일본근대학연구 Vol.0 No.56

          일본의 안전보장정책에 대한 연구는 `평화지향`적이거나 `대미의존`적인 관점에서 많이 다루어져 왔다. 그러나 현재 일본은 집단적 자위권의 행사를 추구하는 등 매우 의욕적인 외교 행보를 보이고 있으며, 본 논문은 이러한 일본의 안보 전략이 미일 간의 강력한 요구와 이해를 넘은, 다분히 일본 정책결정자들의 전략적 이해에 따른 의도적 결과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샌프란시스코강화조약과 미일안보조약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일본의 군비확장의 과정이 결코 `소극적`이거나 `대미의존`적이라고만 할 수 없는 측면에서 재고하고 있다. 강화교섭을 둘러싼 최대의 문제는 독립 후 일본의 안전보장을 어떻게 하는가에 있었으며, 요시다는 일본 재군비는 거절한다는 방침을 견지하면서도 경찰예비대 창설 등 국내 치안을 명분으로 한 점진적인 군비확장을 꾀하고 있었다. 그러나 강화조약의 조정을 위한 미일 간의 본격적인 교섭이 시작되자, 요시다는 5만의 보안대 창설을 제안하는 등 미국의 재군비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으로 조기강화를 실현시키고자 하였으며, 5만 명의 보안대야말로 장래 민주적 군대로서 훌륭하게 육성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하였다. 이외에도 요시다가 재군비의 필요성을 주장한 사실은 여러 곳에서 발견된다. 결과적으로 급진적이든 점진적이든 요시다는 재군비에 동의하는 형식을 취하며 강화조약과 안보조약을 체결하였으며, 이는 바꿔 말하자면 강화문제와 기지문제가 재군비라는 단 하나의 행위로 모두 해결된 것을 의미한다. 즉 일본 재군비는 요시다 자신의 생각과 반드시 위배되는 것만은 아니었으며, 군대를 보유하기 위해서 먼저 경제적인 기반을 갖추어야 한다는 요시다의 생각은 결국 동전의 양면과 같은 논리에 불과한 것이다. 또한 일본의 경제부흥과 아시아 여러 나라들의 우려를 근거로 내세운 요시다의 무군비 주장은 이 모든 정치적 전략을 봉인하기에 아주 적합한 수단이었다. Studies on the rearmament of Japan have a strong tendency to be dealt with in a position that Japan had to be led to the change of the US and international situations. However, it is necessary to reconsider a series of processes from the San Francisco Peace Treaty to the Japan-US Security Treaty in the aspect that they are not just `passive`. This is because the rearmament of Japan was not just necessarily against Yoshida`s own thought. The biggest problem over peace negotiation within Japan was “how security assurance for Japan after independence should be”, and Yoshida was holding fast to the policy that Japan refuses rearmament until peace treaty is concluded. But as the full-scale negotiation for adjustment of peace treaty with Dulles started in January 1951, Yoshida changed the existing position about rearmament and suggested the establishment of new security forces with 50 thousand soldiers including army and navy. About this fact, Yoshida himself revealed that there was no way except for yielding to the demand of Dulles but the facts that Yoshida was admitting necessity of Japan`s rearmament after the peace treaty are found in various places. Only, Yoshida was to promote gradual rearmament based on the strategy that economic groundwork should be fully prepared first in order to retain armed forces. In this aspect, Yoshida`s non-armament contention asserting the article 9 of the constitution and Japan`s economic revival and concerns of many Asian countries as the grounds was the means very suitable for sealing his political strategy.

        • KCI등재

          일본의 국제질서관과 중국

          김남은(Kim, Nam-eun)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2017 亞細亞硏究 Vol.60 No.2

          중국은 1990년대 급속한 경제성장으로 세계정치의 하나의 ‘극'으로 부상했으며, 이에 대한 일본의 충격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처음으로 중국에 추월당하고 있다.”는 느낌과 표리관계를 이룬다. 그러나 중국의 부상을 새로운 현상으로 바라보는 것 자체가 하나의 ‘인지적 관성'인지도 모른다. 일본의 의식구조에는 ‘탈아입구'(脫亞入歐)를 완수한 일본이 중국보다 우월하다는 관념, 즉 ‘탈아시아'적 서열의식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으며, 그것은 메이지유신 이후 전후를 거치면서 일본이 리드해 왔던 동아시아 질서가 이제 중국에 의해 주도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다름 아니다. 이처럼 일본은 자신들의 ‘탈아시아' 인식과 중국의 부상이라는 갭으로부터 생겨난 ‘인지적 부조화'를 경험하고 있으며, 이러한 현상은 역사적 맥락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즉 일본인들에게는 일본이 계속 경쟁력을 가진 국제적 행위자로 남아있어야 한다는 마음과 동아시아를 선도해야 한다는 욕구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으며, 이러한 아시아의 주도권을 선점하려는 욕구가 지속되는 한, 향후에도 위상을 둘러싼 파워경쟁은 불가피할 것이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일본의 국제질서관이 내포하고 있는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고 있으며, 동시에 일본의 대중 인식 패러다임의 가장 본질적인 문제로서 근대지식체계의 차별구조를 조명해 내고 있다. China emerged to be one of the poles of the World politics owing to its rapid economic growth in the 1990's, and Japan's shock received from the above fact makes the two-side relation with the feeling “we are being overtaken by China for the first time.” that it could not experience yet. However, it can be seen that the fact itself that they look at the rise of China as a new phenomenon is one ‘cognitive inertia'. In the perceptive structure of Japanese, the concept that Japan which completed ‘Getting out of Asia and Entry into Europe' is superior to China, namely ‘Getting out of Asia'-like concept of rank settles down deep-rootedly, and it is nothing but the fear that the East Asia order which Japan has been leading might be led by China henceforward. In other words, the fear that hierarchical order similar to the traditional order in the East Asia might be resurrected is shaking present Japan. Like this, Japanese are experiencing ‘cognitive inharmony' that comes from the gap between their own ‘Getting out of Asia' cognition and the rise of China, and such a phenomenon is in the inseparable relation with the historical context. In Japanese's heart, the mind that Japan should remain the international doer which has competitiveness and the desire that it should lead the East Asia still exist continuously. In addition, as long as the desire to preoccupy the hegemony over Asia lasts, the power struggle surrounding the statuses will be unavoidable in the future as well. This is really a structural problem that Japan' View of International Order involves and the most intrinsic problem of the public awareness paradigm.

        • KCI등재후보

          양식 넙치에서 Parvicapsula anisocaudata의 감염 사례에 대한 보고

          김남은,김아란,노형진,강경식,김도형,Kim,,Nam,Eun,Kim,,Ahran,Roh,,Heyong,Jin,Gang,,Kyoung,Sik,Kim,,Do-Hyung 한국어병학회 2018 한국어병학회지 Vol.31 No.2

          Parvicapsula anisocaudata, a myxosporean parasite, is presumably one of causative agents of emaciation in olive flounder Paralichthys olivaceus in Korea. In this study, we report a case of unusual abdominal distension due to exceptionally enlarged liver in farmed olive flounder. For the identification of the causative agent, bacteria and nucleic acids of virus that are possibly present were attempted to isolate from internal organs of five fish sampled from a fish farm in Jeju. Although a few bacterial colonies were isolated from some samples, there was no evidence that fish were primarily affected by virus and/or bacteria. From histopathological analysis, myxosporean were found in almost all internal organs, particularly in the stomach. The causative agent was identified as P. anisocaudata by sequencing a part of small subunit rRNA. This study contains a very unusual case of olive flounder heavily and systemically infected with P. anisocaudata, showing excessively enlarged liver with a small amount of ascitic fluid.

        • KCI등재

          일본의 전후 아시아주의 : 대미협조 틀 안에서의 자주외교에 대한 희구(希求)

          김남은 ( Nam-eun Kim ) 국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2019 일본공간 Vol.25 No.-

          냉전기 일본 외교는 미국의 냉전 전략의 틀 속에 편입되어 있었고 일본이 ‘자주외교'를 전개할 여지는 극히 제한되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동남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경제적 지원과 협력을 제공하면서 이 지역에서의 나름대로의 영향력을 강화시키고자 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정경분리'적 사고에 입각한 점진적 관계강화를 모색함으로써 일본 외교가 반드시 대중봉쇄정책에 추종하는 것은 아님을 어필하려 했다. 이는 말하자면 ‘제2의 입아 노선'이었다. 그러나 요시다는 강화조약 조기실현을 위해서 중국과의 국교정상화를 포기했으며, 미일안보조약의 개정이 핵심과제였던 기시는 대중접근을 단절했다. 사토 또한 오키나와 반환을 실현시키기 위해 미일협조 노선을 전면화하여 대중접근보다는 대만에 대한 경제 원조를 강조했다. 이것은 중국과의 관계회복을 포기했다는 점에서는 미국과의 ‘협조'로 마무리한 사례이며, 그로 인해 원하는 바를 얻었다는 점에서는 ‘자주외교'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일본 외교적 접근을 ‘미국과의 협조의 틀 안에서 자주외교의 희구(希求)'의 발현으로 평가한다. 또한 이러한 측면에서 보자면, 일본 외교의 대미 ‘협조'와 ‘자주'는 모순되는 것이 아니라 상호보완적이며 동일행위의 표리를 이루는 속성을 지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Japanese diplomacy during the Cold War period was incorporated into the framework of the Cold War strategy of the United States, and there was a very limited room for Japan to pursue ‘independent diplomacy'. Nevertheless, Japan has sought to strengthen its own influence in the region, providing economic support and cooperation to the Southeast Asia. As for China, it tried to seek a gradual strengthening of its relation with China, emphasizing Japan's diplomacy is not necessarily following the policy of blockade based on the “separation of political and economic” consideration. It was, so to speak, a ‘2nd Back-to-Asia Policy Line'. However, Yoshida abandoned the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China for the early realization of the San Francisco Peace Treaty, and Kishi, whose key task was the revision of the US-Japan Security Treaty, cut off further approach to China. Sato also emphasized economic assistance to Taiwan rather than further approach to China by fully implementing the US-Japan Cooperation Policy in order to realize the return of Okinawa. This can be regarded as a case of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in that it abandoned the restor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China, and it can be seen as part of ‘independent diplomacy' in that it got what it wanted. This study evaluates this approach of Japanese diplomacy as the manifestation of “seeking independent diplomacy within the framework of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In this respect, it can be seen that Japan's diplomatic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is not contradictory but complementary, and has the attributes of being two sides of the same act.

        • KCI등재

          천황의‘성단(聖斷)'과 전후 일본의 보수지배체제의 형성

          김남은(Kim, Nam-Eun)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2016 亞細亞硏究 Vol.59 No.2

          1945년 패전과 함께 약 7년간 실시된 미군정의 점령정책 하에서도 전전 일본의 사상적 원류였던 국가주의 편향의식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었고, 보수우위 사상적 편향의식이 일본의 전통적 가치관과 민족의식을 회복하려는 일련의 보수우위세력에게 끊임없는 응집력을 제공하였다. 그리고 여기에는 패전 이후에도 살아남은 전전의 구세력이 전후 일본의 정치를 장악해 왔다는 역사적 사실이 숨겨져 있다. 즉 천황에게 전쟁책임을 묻지 않은 사실이 구세력의 온존과 재생, 그리고 부활의 발판으로 이어진 것이다. 패전으로 인해 육군 주전파를 핵으로 하는 군부 권력은 사라졌으나, 그 외에 권력은 천황의 ‘성단'에 의해 보호되었으며, 살아남은 전전 권력은 ‘성단'에 의해 새로운 옷을 걸치고 전후 보수 권력으로 재생되어 전후 일본의 정치를 장악해 왔다. 이처럼 전후 보수 자체가 천황의 ‘성단'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측면이 농후한 이상, 천황의 전쟁책임 및 가해책임을 묻는 것은 원래가 불가능한 것이며, 전후 보수 권력이 형식적인 문언 및 행동과는 별도로, 일관되게 전쟁책임 및 가해책임을 근본적으로 계속 거부하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Even under the US army military government's occupation policy enforced for about 7 years after the defeat in the Second World War in 1945, the nationalistic prejudice which was the prewar Japan's ideological origin still existed, and the conservatism-dominant ideological prejudice provided ceaseless cohesiveness to a chain of conservatism-dominant groups that were to recover Japan's traditional value and national consciousness. And concealed here is the historical fact that the prewar groups that survived defeat, have seized Japan's politics since the Second World War. Namely, the fact that the Japanese Emperor was not held responsible for the war was connected with the foothold of the conservation and regeneration and resurrection of the prewar groups. Due to its defeat in WWII, the core military authority that insists on waging war has disappeared, but other authorities, which were protected by the Japanese imperial decision, and the surviving prewar authorities, wore new clothes, and were regenerated to be postwar conservative authorities that have seized postwar Japan's politics by virtue of the Japanese imperial decision. As such, as long the idea that postwar conservatism was made by the Japanese imperial decision is strong, it is impossible to hold the Japanese Emperor responsible for the war -- and the harm it caused -- in the first place; the reason that postwar conservative authorities continuously deny responsibility for the war and for the harm it caused consistently and fundamentally apart from formal words in literature and conduct is because of the above.

        • KCI등재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가정과교육과정의 개정 방향 및 선택과목 체제 탐색

          김남은(Kim, Nam eun), 허영선(Heo, Young Sun) 학습자중심교과교육학회 2021 학습자중심교과교육연구 Vol.21 No.7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study attempted to explore the direction and the selection system to be considered in the next high school home economics curriculum through a critical review of the changes in home economics subject according to the introduction of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For this, the study examined the systematic literature survey on the high school credit system and examined the direction of the revision of the next high school home economics curriculum and the selection curriculum system through the exploration of the implementation direction. Through critical consideration of high school credit system,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the completion time, the method of completion, the method of completion and the standards, and to establish the objective and reliable evaluation criteria and the implementation direction of the evaluation method. The character and goal should be newly established in the direction of the revision of the home economics curriculum. In home economics, the scope and depth of the subject should be expanded to the area selection type and the steps election type based on the demand for the establishment of various subjects, and it should be developed as a subject with high relevance to career, but the attractiveness and necessity of the subject should be considered through the linkage with the university.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select how to organize the subject among the methods of separating and coordinating existing subjects and developing new subjects or improving the linkage with universities. This study has a limitation in that it has not been able to present a specific plan as a result of the study. However, it is expected that the search for directions suggested by this study will be used as a part of a huge discourse for the next revision of home and curriculum. 이 연구는 고교학점제 도입에 따른 가정교과의 변화에 대한 비판적 검토를 통해 차기 고등학교 가정과교육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방향 및 선택과목 체제에 대해 탐색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먼저 고교학점제에 대해 체계적 문헌 조사하여 시행 방향의 탐색을 통해 차기 고등학교 가정과교육과정 개정 방향 및 선택과목 체제를 검토하였다. 고교학점제의 비판적 고찰을 통해 방향으로는 이수시간, 이수방법, 이수단위 및 기준을 정립하고 객관적이고 신뢰할만한 평가기준의 확보와 평가방법에 대한 시행 방향을 살펴 전문성 향상을 위해 교사연수, 임용과정에서의 평가과목 개설이 필요하다. 가정과교육과정의 개정 방향으로 성격과 목표를 새롭게 정립해야 한다. 가정과교육과정에서는 다양한 과목의 개설 요구를 바탕으로 영역 선택형과 단계 선택형으로 과목의 넓이와 깊이를 확장하고 진로와 관련성이 높은 과목으로 개발하되 대학과의 연계를 통해 과목의 매력도와 필요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가정교과의 선택과목 체제에 대해 기존 과목을 분리 통합, 조정하는 방법과 새로운 과목을 개발하거나 대학과의 연계성을 높이는 방법 중 어떻게 과목을 구성해야 할지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본 연구는 연구의 결과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한계점을 가진다. 그러나 본 연구가 제시한 방향 탐색이 차기 가정과교육과정 개정을 위한 거대한 담론의 일부로 활용되길 기대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