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부산부 편입 이후 서면 지역의 공업화에 관한 연구 – 부전리, 가야리를 중심으로 –

        선우성혜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2 항도부산 Vol.44 No.-

        This study attempted to examine the industrialization of Seomyeon after the incorporation of Busan-bu, focusing on Bujeon-ri and Gaya-ri. Seomyeon, originally an administrative district of Dongnae-gun, was incorporated into Busan-bu in 1936. This was done in accordance with the Busan-bu Metropolitan Government's plan by the Governor-General of Korea, with the aim of solving problems such as the concentration of the population in Busan-bu and the lack of land, and strengthening the military and industrial role of Busan-bu. At that time, Seomyeon was a flat land adjacent to Busan-bu and attracted attention as a place where various dangerous facilities and factory areas could be formed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Busan-bu. Seomyeon was formed as an industrial zone and a marine industrial zone through land compartmentalization such as Bujeon-ri, Busanjin, and Jeokgi Bay, and maintenance of a traffic path network according to the Busan City Plan. Since it was incorporated into the Busan Ministry, the establishment of businesses in Seomyeon has increased, and companies that are likely to jump into the wartime control economy have emerged.Looking at the current status of establishment of companies before and after the incorporation of Busan-bu in areas other than Bujeon-ri and Gaya-ri, the northern areas of Seomyeon (Danggam, Buam, Beomjeon, and Jeonpo) tend to have more workplaces since 1939. In particular, the number of workplaces was increasing around the Gyeongbu Line and the Donghae Nambu Line, and it was used as a military site around the railroad. In the southeastern part of Seomyeon (Moonhyeon, Gamman, Wooam, Jeokgi, and Yongho), there were many companies established at the time when the Busanjin, Jeokgi Reclamation, and Imhang Railroad were built. Companies established in Bujeon and Gaya have tended to increase since 1939, and many companies were dominated by wartime and handled goods that could be consumed in daily life or jumped on the battlefield. In the case of Bujeon, it is an area that has been intensively maintained in Busan-bu's urban planning. In the case of Gaya, it was not an intensive maintenance area from the stage of incorporation into Busan-bu like Bujeon, but it is an area where power increase companies were intensively established around the opening of Gaya Station in 1943. In addition, the location of the business offices in Bujeon-ri and Gaya-ri is a traffic nodule area connecting "Busan-jin-Gupo/Dongrae-Port" and is convenient for not only passengers but also cargo movement. In addition, various industries or similar businesses are concentrated. In particular, Dongyang Fuel Co., Ltd., which produces chemical products to reduce coal fuel efficiency, installed a factory in Busan, and Chosun Electric Steel Co., Ltd. became the second designated military company, or the concentration of textile-related companies is an example of the wartime economy. 본 연구는 일제강점기 서면 지역의 부산부 편입 이후 공업화에 관하여 부전리, 가야리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는 서면이 부산부가 공업도시이자 전시 군사적 역할 할 수 있었던 주요 무대였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본래 동래군의 행정구역이었던 서면은 1936년 부산부로 편입되었다. 이는 조선총독부의 시가지계획 아래 부산부 내 인구의 밀집, 용지의 부족 등 문제의 해결과 부산부의 군사적, 산업적 역할 강화라는 목적을 배경으로 이루어졌다. 당시 서면은 부산부와 인접한 평지로 부산부의 거주 환경 개선을 위한 각종 위험시설과 공장지대가 형성될 수 있는 곳으로 주목받았던 곳이었다. 서면은 부산도시계획에 따라 부전리, 부산진, 적기만 등의 토지구회 정리, 교통가로망 정비를 통해 산업지대, 임해공업지대로 형성되었다. 편입 후 서면 지역의 사업체 설립이 급증하였으며 업종의 경우에도 전시통제경제에 편승할 가능성이 높은 업체가 많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부전리, 가야리를 제외한 지역의 편입전후 사업체 현황을 보면 서면 북부 지역(당감, 부암, 범전, 전포)은 1939년 이후부터 사업체 설립이 많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특히 경부선, 동해남부선 주변으로 사업체 설립이 많아지고 있었고, 철도 주변으로는 군용지로 이용되었다. 서면의 동남부 지역(문현, 감만, 우암, 적기, 용호)의 경우 부산진, 적기 매축이 진행되고 임항철도가 건설되는 시기 사업체 설립이 많았다. 부전, 가야에 설립된 사업체 역시 1939년 이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전시 통제물자이지만 일상생활에 소비되거나 전시 편승 가능성이 높은 물자를 취급하는 업체가 많았다. 부전의 경우 부산시가지계획 단계부터 집중적으로 정비 대상이 된 지역이다. 가야의 경우 부전과 같이 부산부 편입 단계부터 집중 정비지역은 아니었지만 1943년 조차장 가야역의 개통 전후 군수동원 가능 업체가 집중 설립되었던 지역이다. 또 부전리, 가야리에 설립된 사업체 위치는 ‘부산진-구포/동래-항만’을 잇는 교통 결절지로 여객뿐만 아니라 화물의 이동도 빈번한 곳이다. 요컨대, 부전리, 가야리의 사업체는 물자 운‧수송에서 교통편의성이 높고, 여러 업종 또는 유사업종이 집적되어 있는 곳으로, 특히 동양연료(주) 부산공장 설치와 조선전기제강(주)의 군수회사 제2차 지정 대상 및 방직관련 업체의 집적 모습은 서면 설립사업체의 전시 협력 또는 편승의 일면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고도성장기 부산의 제조업 기업과 경제

        장지용 ( Jang Ji-yong )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3 항도부산 Vol.45 No.-

        본 연구는 부산지역 제조업을 중심으로 고도성장기 부산 경제에 대한 분석을 행하고자 한다. 먼저 어떤 부문을 중심으로 부산의 고도성장이 진행되었는가를 분석하고, 이들 부문의 공통점이 무었이었는지를 분석하고자 한다. 기업의 대응이라는 측면에서 고도성장의 원인을 분석함과 동시에 고도성장이 지속되지 못한 원인도 외적인 요인이 아니라 부산의 내적인 문제, 기업의 문제를 중심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통계자료가 갖춰져 있지 않는 1960년대 초는 『부산상공명감』 자료를 이용하여 분석하고, 통계자료가 갖춰져 있는 1965~1980년은 변화할당분석을 통해 성장요인 및 쇠퇴원인을 고찰한다. 분석 결과 1960년대 부산 제조업은 경기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기민함을 가지고 있었고, 해외시장 개척, 업종전환과 같은 적극성을 가지고 있었다. 다소 위험을 무릅쓰고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였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황금분할, 지역내 산업연관의 형성, 외연적 성장과 분배의 개선이 부산지역 제조업의 성장을 가지고 온 중요한 요인이었다. 그러나 그 성장의 요인들이 1960년대 말부터 더 이상 유지되거나 발전되지 못하였다. 비교정태분석에 입각한 합리적 선택은 미래를 준비하지 못하게 하였고, 규모의 경제, 일관 생산시스템의 구축은 중소기업이 가지고 있는 장점과 협력체계를 무너뜨렸을 뿐만 아니라, 분배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였다. 높은 해외의존도는 내적인 경영구조의 고도화 보다는 수출액의 증대에 초점을 맞추게 하였고, 새로운 전망을 제시할 수 없게 하였다. This study aims to analyze Busan's high-growth period, especially focusing on the the manufacturing industry of early 1960s in the Busan region. First, I would like to analyze which sectors led to high growth in Busan, and what these sectors had in common. In particular, while analyzing the causes of rapid growth in terms of corporate response, the reason for the failure of rapid growth to continue is not external factors, but rather internal problems of Busan and corporate problems. The analysis is an analysis of the early 1960s using the Busan Sense of Commerce data and an analysis of the 1965-1980s using a shift-share analysi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Busan manufacturing industry in the 1960s had the agility to actively respond to the economic situation and had active activities such as developing overseas markets and transforming industries. It was a preemptive and proactive response, taking some risks. In addition, the golden division between large companies and SMEs, the formation of industrial links within the region, and the improvement of external growth and distribution were important factors that brought about the growth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in Busan. However, the factors of its growth were no longer maintained or developed since the late 1960s. Rational choice based on comparative static analysis prevented from preparing for the future, and the establishment of economies of scale and integrated production system undermined the strengths and cooperation system possessed by SMEs, and acted as a factor that worsened distribution. The high degree of foreign dependence made to focus on increasing exports rather than upgrading the internal management structure, and unable to present new prospects.

      • KCI등재

        ‘임나가라(任那加羅) 종발성(從拔城)’과 고대 부산

        백승옥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0 항도부산 Vol.40 No.-

        This paper ascertains Imnagara(任那加羅) in the great king Gwanggaeto’s tombstone inscription in Gyeongjanyeon 400 is Namgara(= garakguk) and defines the location of its Jongbalseong(從拔城) to district of Baesanseong(盃山城) located in Yeonsan-dong, Yeonje-gu, Busan. It is confirmed that ‘Im(任)’ in ‘Imna(任那)’ means South(南方) through ‘Sagi(史記)’, ‘Hanseo(漢書)’, ‘Hoohanseo(後漢書)’, and ‘Jinseo (晉書)’. It was believed that the people of Goguryeo were fully aware of this perception of ‘Im(任)’=‘South(南)’ by the ancient Chinese. This paper saw the editor of epitaph meant ‘Gara(加羅) in south’ when it said Imnagara(任那加羅). Regarding ‘Anrainsubyeong(安羅人戍兵)’, it was interpreted to enshrine ‘Rain(羅人)’ to keep it safe. Rain(羅人) was not seen as the army of Silla(新羅), but as the army of Goguryeo(高句麗). It was seen that the Goguryeo army had conquered the castle and had their army stationed. The ancient Busan area was a border with Silla. Therefore, it was very similar to Silla in language, text, and daily life. It was also the reason why this ancient Busan area was often regarded as to be subjugated to Silla. However, the Yeonsandong Tumulus Cluster, which was established until the early 6th century, proves that there was a unique group in Busan until then. The period when Busan's Gaya forces were brought into Silla would be sometime in the early 6th century. 본고는 광개토태왕릉비문 경자년(400)조에 보이는 ‘任那加羅’를 남가라(=가락국)임을 고증하고, 그 從拔城의 위치를 현 부산광역시 연제구와 수영구에 위치한 배산성(盃山城)과 그 주변 일대로 비정하였다. ‘任那’에서의 ‘任’은 ‘남쪽(南方)’을 가리키는 말임을 『史記』, 『漢書』, 『後漢書』, 『晉書』 등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고대 중국인들의 ‘任’=‘南方’ 인식은 고구려인들도 학습을 통해서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았다. 능비문의 찬자가 ‘任那加羅’라 한 것은 ‘남쪽에 있는 加羅’를 의미하고 서술한 것으로 보았다. ‘安羅人戍兵’에 대해서는, ‘羅人을 안치하여 지키게 하였다’로 해석하였다. 羅人은 신라인이 아니라 고구려 군대로 보았다. 고구려군이 성을 정복한 후 그들의 군대를 주둔시킨 것으로 본 것이다. 고대 부산 지역은 신라와의 접경지였다. 따라서 신라와는 언어와 문자, 생활습속 등에서 매우 유사했다. 이러한 양상은 고대 부산 지역이 비교적 이른 시기에 신라에 복속된 것으로 보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6세기 전반 대까지 조영된 연산동고분군은 당시까지도 부산에는 독자성을 가진 집단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것이다. 부산의 가야 세력이 신라에 복속된 시기는 6세기 전반 이후의 어느 시기일 것이다.

      • KCI등재

        통일초(統一初) 신라(新羅)-일본(日本) 교류와 ‘東萊斷層’路

        서영교 ( Seo¸ Young-kyo )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2 No.-

        물자 수취에 있어 수로 운반의 효율성을 포기할 수가 없었던 신라는 울산항을 주로 이용했다. 하지만 대일교섭에 있어서는 부산항을 이용했다. 통일 후 구백제 지역은 그야말로 왕실ㆍ진골귀족ㆍ大寺刹의 재산이 집중된 곳이다. 신라가 백제를 정복하면서 획득된 이 지역은 신라지배층들에게 재분배되었다. 그 곳에서 생산된 잉여물의 상당량은 서해→남해→동해를 통해 울산항에 하역되어 왕경으로 운반되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서남해안에서 동해안으로 들어서는 항로가 쉽지 않다고 해도 수도가 가까운 곳에 있는 울산항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화물운송과는 달리 國書나 고가의 물품을 소지한 양국사절의 항해에는 안전이 우선시 되었고, 부산항이 이용되었다. 이유가 있었다. 첫째 對馬島가 일본의 출입국 창구였다. 다음으로 남쪽에서 東北北 방향으로 흐르는 동안난류의 방향 때문에 울산에서 對馬島로 향하는 항해는 어려웠다. 마지막으로 부산과 對馬島 사이의 항로는 안정적이었다. 조선 초 對馬島에 개방한 삼포(乃而浦[진해 熊川]ㆍ釜山浦[부산]ㆍ鹽浦[울산]) 가운데 倭船의 부산포 편중은 심각했다. 조선정부는 三浦分泊 준수를 對馬島에 강력히 요구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對馬島와 부산 사이의 항로가 그만큼 접근성이 놓았던 것이다. 전성기 금관가야의 김해가 국제무역항이 아니라 외항이 따로 있었다. 그것은 부산 다대포(多多羅)였다. 未斯欣 탈출 후 왜군이 신라의 양산을 공격하기 전 먼저 상륙한 蹈鞴(津)을 일본말로 읽으면 타타라(鐵)노츠(津)이고 그것은 多多羅와 음이 통한다. 그곳은 금관가야가 일본열도로 철을 수출하던 浦口였다. 김해의 금관가야도 부산에 외항을 두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843년 對馬島 북쪽 해안을 지키던 일본 防人들이 저녁에 부산방향에서 반짝이는 불빛을 목격했다. 그것은 남해안에서 동해안(울산)으로 북상하는 신라 배들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烽火였을 가능성이 높다. 통일 직후에 신라와 일본 사이의 교류가 한창일 때 그 불빛은 對馬島에서 부산으로 오는 배들의 길잡이 역할을 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양국의 활발한 교섭의 계기는 이러했다. 672년 羅唐戰爭이 한창이던 때 일본에서 내란(壬申亂)이 일어났다. 天智계가 밀려나고, 天武가 정권을 잡았다. 신라에 대해 적대적인 백제인들을 주변에 두고 있던 天智의 아들 大友皇子가 제거되었다. 등 뒤에 있는 일본열도의 불확실성을 제거할 수 있는 기회가 신라에게 도래했다. 그해 11월 신라는 사절을 파견하여 天武의 신정권을 인정했다. 673년 5월 15일 天武의 즉위를 축하하는 신라의 사절단이 일본으로 향했고, 675년 2月 新羅 文武王은 王子 忠元을 天武에게 파견하였다. 忠元은 4개월 간 奈良의 飛鳥에 머물렀고, 天武天皇을 만난 자리에서 성대한 외교적 儀禮를 행했다. 당시 신라와 일본의 이해는 일치했다. 唐과 전쟁 중인 신라는 등 뒤 일본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려고 했고, 일본은 신라가 唐이 팽창하는 것을 저지하는 방파제가 되어주길 원했다. 683년 忠元이 東萊斷層(부산 동래→울산→王京)을 따라 북상한 기록이『삼국유사』에 보인다. 여기서 부산에 입항한 일본사절의 王京으로의 移動路程이 드러난다. 부산항에 내려 북상하면서 일본 사절이 첫 번째 들린 곳은 東萊溫泉이고, 여기서 자고 다시 출발한 그들은 노포동을 경유하여 울산 靈鷲寺에서 하루를 묵고, 王京으로 향했던 것으로 보인다. 靈鷲寺址에 대한 발굴이 행해졌다. 울산박물관은 5개년계획으로 발굴조사를 시행해, 2016년 12월 23일 완료하여 가람의 전모가 드러나 영축사의 사역 규모가 경주 感恩寺와 거의 동급임이 밝혀졌다. 무엇보다 講堂址와 그것을 둘러싼 주거공간으로 보이는 다수 건물터들을 확인하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1~3차 조사에서 강당지 동편의 방 구조 건물지가 확인되어 승방으로 추정했는데, 서편과 북편에서도 중복이 심한 다수의 건물지가 발견됐다. 필자는 靈鷲寺의 주거공간들은 入京하는 일본사절들의 숙박시설을 겸했다고 보고 싶다. 703년의 入京한 일본사절의 규모는 204명에 달했다. 울산이 신라 왕경의 물류항구였다면 통일초 부산은 일본과 교섭하는 외교의 항구였다. Shilla, which was unable to give up the efficiency of waterway transportation in receiving supplies, mainly used Ulsan Port. Unlike freight transportation, the envoy made safety a priority and used Busan Port. There was a reason. First, Tsushima Island was the immigration window of Japan. It was difficult to sail from Ulsan to Tsushima Island due to the direction of the Kurushio Current flowing from the south to the north. However, the route between Busan and Tsushima Island was stable. There was a separate port in Geumgwan Gaya. It was a Tatara(多多羅:다대포) port in Busan. In 843 Japanese Soldier guarding the northern coast of Tsushima Island witnessed a sparkling light toward Busan in the evening. The lighthouse is thought to have served as a guide for ships from Tsushima Island to Busan when the relationship between Silla and Japan was good. There was a reason for active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t that time. In 672, the interests of Silla and Japan matched. Silla, which was at war with Tang China, tried to eliminate uncertainty in Japan. Japan wanted Silla to be a breakwater to stop the expansion of Tang China. The first stop by the Japanese envoy who arrived at Busan Port was Dongnae Hot Spring, and they took a rest here and stayed for a day at the Ryeongch temple in Ulsan, and headed to Silla Capital. In 2011, excavation of the Yeongchwi temple was carried out. There were traces of many buildings that appeared to be residential spaces. I would like to see the temple as a hotel facility for Japanese envoys. In 703, 204 Japanese envoys entered Silla. If Ulsan was a port of supplies for the Silla Kingdom, Busan was a port of diplomacy negotiating with Japan.

      • 가야‧신라시기 부산지역 대왜교류의 변화와 반전

        선석열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13 항도부산 Vol.29 No.-

        . 본 연구는 삼국시대 부산지역의 대왜교류에 대해 3시기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삼국시대의 부산지역의 독로국은 가야권에 속해 있다가 신라권으로 편입되었다. 신라는 왜와 처음에는 적대관계에 있었으나, 7세기에 이르러 친선관계로 반전되었다. 따라서 부산지역의 대왜교류도 세 차례의 변화를 겪었다. 가야시기 부산지역의 대왜교류에 대한 문헌 기록이 거의 없어 고고학적 연구성과를 통해 살펴보고, 『삼국사기』와 『위지동이전』 그리고 『진서동이전』의 기록과 부합한 사실을 밝혔다. 3세기말 4세기초에 부산의 독로국은 임나가라 연맹왕국의 주축세력으로 존재하였다. 이 시기 대왜교류는 낙동강하류역과 북부구주가 중심지였다. 4세기 후반부터 백제-가야-왜 동맹이 성립되자 교류의 중심은 畿內지역으로 옮겨졌으나, 북부구주는 여전히 교류의 거점 역할을 유지하였다. 400년 광개토왕의 남정으로 임나가라연맹이 약화되어 세력의 중심은 독로국으로 옮겨졌으나, 대왜교류는 다른 지역으로 옮겨갔다. 다음은 신라시기 부산지역의 대왜교류이다. 이 시기에는 『삼국사기』에 관련 기록이 상당수 있어서 이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5세기 중엽 독로국은 신라에 편입되고 거칠산군으로 편제되었다. 신라는 왜와 적대관계에 있었으므로, 부산지역의 대왜교류도 경제적․문화적 성격의 교류보다 정치적․군사적 성격의 교류로 변화해 갔다. 463년 왜인의 삽량성 공격으로 인하여 신라는 남쪽 변경의 전략적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면서 부산지역에 두 성을 쌓았고, 493년에는 이들을 군진으로 개편하였다. 6세기 초부터 신라와 금관가야 사이에 전쟁이 발생하였으나, 『일본서기』의 기록과 달리 왜는 낙동강하구로 오지 않았다. 그러므로 6세기에 이르러 부산지역은 대왜교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7세기 부산지역의 대왜교류이다. 이 시기의 대왜교류에 대한 자료는 『삼국사기』와 『일본서기』에 많은 기록이 있다. 7세기에 이르러 동아시아 국제정세의 변동이 일어났다. 신라와 왜의 관계는 송사외교라는 친선관계로 반전되어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신라는 대왜외교나 대왜교역을 행할 때 부산지역이 중요하였다. 신라의 대왜교통로는 경주-울산-기장-형변-대마도-이키-하카타로 이어지는 해상교통로가 이용되었다. 부산의 기장 해안과 형변은 중요한 중간기착지의 역할을 수행하였던 것이다.

      • 부산광역시(직할시) 50년 재정 변화와 정책적 함의

        류춘호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14 항도부산 Vol.30 No.-

        This article analyzed the course of 50Years Busan Metropolitan City(BMC) budget structure and its change. The papers examines the growth and development Busan Metropolitan City 50Years Budge after direct control by Central Government. BMC installed in 1963 by Law of Busan City under control Central Government. The analysis frameworks reflects BMC’s 50Years fiscal statistics in Busan Statistical Yearbook, Busan metropolitan City Budget Document(1963∼2013). etc. The budget provide Urban Development Process factor and description of BMC‘s growth and development in 50Years. The paper examines the general and special revenues items, expenditures items, Public Common Properties, Special Accounts for education in BMC. The article is structured as follows ; First, the review from Busan City to BMC raise to the status and identify change population structure. Second, 50Years fiscal change and growth reveiwed each fiscal Years(1963∼2013), Finally, Recommendation and conclusions of the study are presented, along with the implication for policy, practice, and future research. This study contributes to understanding fiscal operation status and its outcomes 50Years in BMC fiscal operation satus after under control Central Government. The finding show that the BMC’S between process and outcomes. The article recommend four idea ; first, Installed Busan Metropolitan City statistics Data Base(D/B) use good public policy making process. This D/B provide basic policy analysis for Book of History Busan Metropolitan City Development 10Years. Second, the fiscal rule must established. because gross budget resource management value for money. third, the efficiency raised by transparent and accountability capacity in budget process. fourth, fiscal sustainability and resilience made by to meet policy need and policy priority rules which are institutionalised. 본 연구는 부산시가 1963년 1월 1일자로 직할시로 승격된 이후부터 50년 간의 재정변화를 부산광역시 재정의 변화를 세입과 세출, 공유재산, 교육비특별회계 등의 차원에서 분석하였다. 먼저 부산직할시의 생성과 변화는 『부산시정부직할에관한 법률』 제정에 따른 직할시승격 관련한 정책논증과 인구구조의 변화를 분석하였다. 둘째, 부산직할시 이전(1951∼1962년)의 재정, 직할시승격이후 중심으로 50년 간 재정총량의 변화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구체적으로 1960∼1980년까지 10년 단위별 주요 재정변화, 그리고 1990년대 민선 자치제 이후로 구분하여 살폈다. 셋째, 일반회계의 세입·세출 구조 분석을 통해서 세원별 현황과 의존재원 정도, 그리고 지출에서 지역개발비와 사회복지비의 비중이 지난 50년간 부산시 재정의 중요 영역이었다. 넷째, 지방자치법(§121)과 교육자치에 관한 법률(§2)에 따라 시도의 자치사무로 규정한다. 이에 따라서 1963년 부산직할시부터 ‘교육비특별회계’는 지방자치단체의 특별회계의 하나였다. 교육비특별회계의 운영은 낮은 집행률, 과다 불용액 증가, 이월예산과 집행잔액 연례적 발생 등으로 교육재정의 운영 효율성이 낮았다. 요약하면 부산직할시 50년의 지방재정 변화는 양적으로 증가하였다. 하지만 그 의미를 분석해보면 다음과 같은 점이 미흡하다. 즉, 세입구조는 중앙 의존적으로, 세출은 사회복지비 비중 급증, 공유재산은 비축토지의 감소, 교육비특별회계의 의존재원 비중 증가 및 집행상 비효율성 가중으로 요약된다. 지난 50년 재정은 각 연도와 시계열 자료는 『시정백서』와 『부산통계연보』를 통해서 제공되지만, 보다 체계적인 관리와 활용은 미흡하였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먼저, 재정에 대한 정책통계구축, 10년 주기의 (가칭) 부산시정발전사 발간 등의 부산시의 재정관리 정책변화가 필요하다. 둘째, 재정총량 증가에 따른 재정운영상 비효율성이 나타남에 따라 세입과 세출에 대한 재정준칙의 마련이다. 셋째, 예산과정의 투명성과 책임성의 제고를 통한 재정효율성 재고다. 넷째, 부산시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지키기 위한 정책수요와 정책 우선순위에 대한 원칙수립과 복원력 증진을 위한 방안의 구상이다.

      • KCI등재

        부산의 일본군 ‘위안부’ 운동의 사이성에 관한 연구 - 부산정대협을 중심으로 -

        문소정 ( Moon¸ So-jeong )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1 No.-

        이 연구는 부산에서 거의 30여년간 활동해 온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이하 부산정대협 약칭)의 일본군‘위안부’운동의 특성을 이해하기 위한 것이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사이성 개념에 비추어 부산정대협의 등장과 정체성, 활동사례 등이 정대협과의 사이에서 교섭과 전이에 의해 구성되는 점에 초점을 맞추었다. 자료는 문헌자료, 현장조사, 인터뷰와 자문자료를 활용하였다. 연구 결과 부산정대협은 정대협보다 1년 정도 늦게 조직되었다. 부산정대협의 등장에는 1980년대 부산여성운동의 전환기에 보수적이라는 여협에서 활동해온 여성들이 여협을 벗어나서 여성단체를 만드는 움직임이 배경으로 드리워져 있었다. 이러한 움직임 속에서 부산정대협은 정대협의 정체성과 다른 조직적, 이념적 이력과 지향을 가진 단체로 출범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정대협의 정체성, 단체명과 활동방식과 활동사업은 정대협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았다. 정대협은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해 국내, 아시아, 글로벌 수준에서 선도적으로 활동하는 전국적 연합조직으로서 그 영향력이 강하였기 때문이다. 그 결과 부산정대협이 구성한 정체성은 정대협의 정체성과 비슷하지만 차이가 있다. 그리고 부산정대협이 구성한 표상된 정체성에는 정대협과의 착시현상을 유발하는 점이 없지 않다. 또한 활동사업과 활동사례에는 부산정대협이 추구한 지역성이 담겨 있다. 이러한 지역성으로 인해 부산정대협과 정대협의 사이에 차이성이 나타나고 있으며, 차이성 속에는 혼종적 성격도 포착된다. 끝으로 부산정대협의 위안부 운동의 이러한 특성이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에 미치는 의미와 한계를 고찰하였다. This research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women’s movement for 'comfort women' of Busan Council for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hereafter BCWDSSJ). For the sake of this research, this article attempts to compare BCWDSSJ with Korean Council for the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hereafter KCWDSSJ). Until now, KCWDSSJ has conducted the 'comfort women' movement, it has been difficult to break free from the politics of KCWDSSJ. Terefore this research focuses on the space in between BCWDSSJ and KCWDSSJ through the lens of in-betweenness. And this research employs the reports published by BCWDSSJ and the interviews with activists. Some of the major findings are as following. it seems to become a member of KCWDSSJ, BCWDSSJ is not a member of KCWDSSJ. In the process of movement for 'comfort women', BCWDSSJ follows KCWDSSJ, but BCWDSSJ is not identical to KCWDSSJ. Therefore it is possible to discuss the critical issues of locality, difference and hybridity in the space of in-betweenness of BCWDSSJ and KCWDSSJ.

      • KCI등재

        근대 지명 지료에 나타난 기장군 행정 지명 변천 연구

        이근열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2 항도부산 Vol.43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rehensively review the change of Gijang-gun administrative place name to confirm error in place name information. The place name data used in this study are Hoguchongsu (1789), Gijang-hyeon-eupji (1832), Gijang-gun-eupji (1899), Gyeongsangnam-do Gijang-gun-gahoan (1904), Joseon Jijijaryo (1911), Old Korean Administrative District Names Handbook (1912), Gyeongsangnam-do Jijijoseo (1914), Shingu Daejo Chosun Jeondo Bugunmyeonridong Place name Handbook (1912), Dongrae-Gunji (1930), Hanguk Jimyeong Chongram (1980) et al. In this study, after examining the changes of administrative place names in Gijang-gun in general, among them, 10 village place names such as Dangsa-ri, Manhwa-ri, Yongso-ri, Giryong-ri, Guchil-ri, Yeongu-ri, Baekgil-ri, Dumyeong-ri, Yeonghwa-ri, and Banggok-ri were targeted. Hanguk Jimyeong Chongram], Busan Jimyeong Chongram , and Busan Local Culture Electronic Exhibition were compared to confirm the error.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in Hanguk Jimyeong Chungram , the place name that was changed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ppears as it is. In addition, it is confirmed that the place name information of Busan Jimyeong Chongram and the administrative place name information of the Korea Local Culture Electronic Exhibition are distorted a lot. Second, the change in the place name of Gijang started in Hoguchongsu (1789) and changed a lot in Gyeongsangnam-do Gijang-gun-gahoan (1904). After that, in Gyeongsangnam-do Jijijoseo in 1914,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placename of Myeon centered on eup was changed to placename of Myeon centered on the center of Myeon, and it continues to this day. Third, it is necessary to urgently correct errors in the change data of the placename such as Dangsa-ri, Manghwa-ri, Yongso-ri, Giryong-ri, Guchil-ri, Yeongu-ri, Baekgil-ri, Dumyong-ri, Yeonghwa-ri, and Bangok-ri. 본 연구는 부산 기장군의 행정 구역 지명의 변천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기존 지명 정보의 오류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함께 일제 강점기에 지명의 변천과 그 흔적을 검토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 본 연구에 사용된 지명 자료는 호구총수 (1789), 기장현읍지 (1832), 기장군읍지 (1899), 경상남도기장군가호안 (1904), 조선지지자료 (1911), 구한국행정구역명칭편람 (1912), 경상남도지지조서 (1914), 신구대조조선전도부군면리동명칭편람 (1912), 동래군지 (1930), 한국지명총람 (1980) 등이다. 연구의 내용은 기장군의 행정 구역 지명의 변천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그 특징을 분석한 후, 그 중에 당사리, 만화리, 용소리, 기룡리, 구칠리, 연구리, 백길리, 두명리, 연화리, 방곡리 등 총 열 개의 마을 지명을 대상으로 한국지명총람 , 부산지명총람 , 부산향토문화전자대전 등의 자료와 비교 대조하여 그 오류를 확인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현재의 지명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놓은 한국지명총람 에는 일제 강점기에 변화된 지명이 그대로 나타나고 있다. 부산시사편찬위원회에서 간행한 부산지명총람 등의 지명 정보와 최근에 만든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의 기장 행정 지명 정보가 상당 부분 왜곡되어 있음이 확인된다. 둘째, 기장의 지명 변천은 호구총수 (1789)에서 시작되고 경상남도기장군가호안 (1904)에서 많이 바뀌어 나타난다. 그 후 일제 강점기인 1914년 경상남도지지조서 에서 읍(邑)을 중심으로 한 면명(面名)이 면(面)의 중심지 중심의 면명으로 바뀌어 나타나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셋째, 당사리, 만화리, 용소리, 기룡리, 구칠리, 연구리, 백길리, 두명리, 연화리, 방곡리 등의 기장 마을 지명 변천자료의 오류를 시급히 수정할 필요가 있다.

      • KCI등재

        부산의 자전거대여시설 ‘네트워크 축’을 활용한 공공자전거의 이용활성화 방안연구

        변탁규,정주미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0 항도부산 Vol.40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stablish an alternative public bicycle systems using the free and rent bicycle rental facilities currently operated in Busan. Continued serious traffic congestion, the need for alternative transportation, increased leisure activities, and the pursuit of a green environment have led to a need for public bicycles in Busan. Based on these problems and necessities, this study proposes a low-cost, high-efficiency “alternative public bicycle systems” plan using existing infrastructure in Busan. It is to build a bicycle network-hinge by utilizing the bicycle rental facilities in Busan. As a concrete plan, “Network 1” system is a public bicycle for leisure and sports, centered on the Nakdong-river, and “Network 2” system is a public transportation bicycle, focusing on Oncheon-river and Suyeong-river. By implementing this plan, Busan can enjoy the following expected effects. First, it can be used as a short distance transportation in Busan. Second, low cost and high efficiency public bicycles can be operated. Third, it can be used as a transit transportation method of subway and (village) bus. Fourth, it can be used as a unique tourist resource for tourists visiting Busan. Fifth, it can contribute to the satisfactory leisure activities of Busan citizens, health promotion and green environment of Busan. 본 연구는 부산시에서 현재 운용 중인 유·무료 자전거대여시설을 활용하여 대체 공공자전거 방안을 수립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지속되는 교통난, 대체교통 수단의 필요성, 여가활동의 증가, 녹색환경 추구 등은 부산시의 공공자전거 이용활성화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요청하게 한다.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문제점과 필요성을 바탕으로 부산시의 기존 구축된 인프라를 활용하여 저비용 고효율의 ‘대체 공공자전거’ 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그것은 현재 부산시에서 운영 중에 있는 자전거대여소를 활용하여 자전거 ‘네트워크 축’을 구성하는 것이다. 그 구체적 방안으로 낙동강을 축으로 레저·스포츠용 공공자전거 ‘네트워크 1’과 온천천·수영강을 축으로 생활교통형 공공자전거 ‘네트워크 2’를 계획하였다. 이러한 활용방안을 시행하게 되면 부산시는 다음과 같은 기대효과를 누릴 수 있다. 첫째, 부산의 근거리 교통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둘째, 저비용·고효율의 공공자전거를 운영할 수 있다. 셋째, 도시철도 및 (마을)버스의 환승 교통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넷째, 부산을 찾는 관광객에게 색다른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 다섯째, 무엇보다 부산시민의 만족스러운 여가활동, 건강증진 및 부산의 녹색환경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다.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