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부산의 일본군 ‘위안부’ 운동의 사이성에 관한 연구 - 부산정대협을 중심으로 -

        문소정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1 No.-

        This research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women’s movement for 'comfort women' of Busan Council for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hereafter BCWDSSJ). For the sake of this research, this article attempts to compare BCWDSSJ with Korean Council for the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hereafter KCWDSSJ). Until now, KCWDSSJ has conducted the 'comfort women' movement, it has been difficult to break free from the politics of KCWDSSJ. Terefore this research focuses on the space in between BCWDSSJ and KCWDSSJ through the lens of in-betweenness. And this research employs the reports published by BCWDSSJ and the interviews with activists. Some of the major findings are as following. it seems to become a member of KCWDSSJ, BCWDSSJ is not a member of KCWDSSJ. In the process of movement for 'comfort women', BCWDSSJ follows KCWDSSJ, but BCWDSSJ is not identical to KCWDSSJ. Therefore it is possible to discuss the critical issues of locality, difference and hybridity in the space of in-betweenness of BCWDSSJ and KCWDSSJ. 이 연구는 부산에서 거의 30여년간 활동해 온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이하 부산정대협 약칭)의 일본군‘위안부’운동의 특성을 이해하기 위한 것이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사이성 개념에 비추어 부산정대협의 등장과 정체성, 활동사례 등이 정대협과의 사이에서 교섭과 전이에 의해 구성되는 점에 초점을 맞추었다. 자료는 문헌자료, 현장조사, 인터뷰와 자문자료를 활용하였다. 연구 결과 부산정대협은 정대협보다 1년 정도 늦게 조직되었다. 부산정대협의 등장에는 1980년대 부산여성운동의 전환기에 보수적이라는 여협에서 활동해온 여성들이 여협을 벗어나서 여성단체를 만드는 움직임이 배경으로 드리워져 있었다. 이러한 움직임 속에서 부산정대협은 정대협의 정체성과 다른 조직적, 이념적 이력과 지향을 가진 단체로 출범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정대협의 정체성, 단체명과 활동방식과 활동사업은 정대협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았다. 정대협은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해 국내, 아시아, 글로벌 수준에서 선도적으로 활동하는 전국적 연합조직으로서 그 영향력이 강하였기 때문이다. 그 결과 부산정대협이 구성한 정체성은 정대협의 정체성과 비슷하지만 차이가 있다. 그리고 부산정대협이 구성한 표상된 정체성에는 정대협과의 착시현상을 유발하는 점이 없지 않다. 또한 활동사업과 활동사례에는 부산정대협이 추구한 지역성이 담겨 있다. 이러한 지역성으로 인해 부산정대협과 정대협의 사이에 차이성이 나타나고 있으며, 차이성 속에는 혼종적 성격도 포착된다. 끝으로 부산정대협의 위안부 운동의 이러한 특성이 일본군 ‘위안부’문제해결에 미치는 의미와 한계를 고찰하였다.

      • KCI등재

        1958년 부일영화상 제정과 폐지 원인에 대한 고찰

        문관규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2 항도부산 Vol.43 No.-

        The Buil Film Awards(BFA) held in Busan on March 27, 1958 ceased in 1973. The establishment of BFA reflected the atmosphere of the times when films were incorporated as the center of culture with the opening of the Busan Film Studio and the inauguration of the Busan Film Critics Association. The process of BFA was a small film festival with actors' positions, opening remarks, awards ceremonies and screenings, and played a pivotal role in establishing the identity of Busan as a film city and for the Busan audience. In the trend of Busan Film History, the roots of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1996 can be seen as BFA. The achievements of BFA contributed to the discovery of masters such as Yoo Hyun-mok, Shin Sang-ok, and Kim Ki-young, who led the 1960s, and the formation of stardom represented by Yoon Jeong-hee, Moon Hee, and Kim Jin-gyu. The Buil Film Awards was on the verge of cessation in the 1970s due to the downturn of Korean films, such as the spread of television and state control. In addition to industrial factors, it is due to the management philosophy within the Busan Ilbo. The Busan Ilbo representative dismissed Huh Chang-do, who led BFA, resignation and abolished the project as a cause of restructuring the project to overcome the Busan Ilbo's management difficulties. The cessation of BFA in 1973 was the result of a combination of industrial and political factors. BFA is regarded as the unconscious product of the restoration of the status of Busan film critics and continuing the reputation of ‘Cinema, Busan’. BFA is noted as an example of cultural diffusion that a festival held with an indifferent identity spread to Seoul. BFA spread a popular cultural festival called Film Awards from Busan to Global world. This is the typical example of cultural diffusion that originated in Busan. 1958년 3월 27일 부산에서 개최된 부일영화상은 1973년 중단되었다. 부일영화상의 제정은 부산영화촬영소의 개소와 부산영화평론가협회의 발족으로 영화가 문화의 중심으로 편입되는 당시의 시대 분위기를 반영하였다. 부일영화상은 배우 입장과 개회사 그리고 시상식과 상영회를 구비한 작은 영화제였으며 영화도시 부산의 정체성 구축과 부산 관객의 구심점 역할을 하였다. 부산영화사에서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의 뿌리는 부일영화상으로 볼 수 있다. 부일영화상의 성과는 1960년대를 이끌었던 유현목, 신상옥, 김기영으로 이어지는 거장의 발견과 윤정희, 문희, 김진규라는 스타의 발굴로 집약된다. 부일영화상은 1970년대 텔레비전의 보급과 영화제작 편수의 감소 그리고 국가기관의 통제로 인한(-와) 한국영화의 침체로 중단의 위기에 봉착했다. 부일영화상 중단은 산업적 요인과 더불어 박정희 정권의 낙하산 인사로 내려온 부산일보사 대표의 경영철학도 영향을 주었다. 낙하산 인사로 부임한 대표이사는 부일영화상을 이끌었던 허창도를 권고 사직시키고 부산일보 경영난 타개를 위한 사업의 구조조정 명분으로 수익과 무관한 사업을 폐지하였다. 1974년 부일영화상의 중단은 산업적 요인과 정치적 요인의 합작품이었다. 부산 영화 산업의 위축은 부산영화계가 극복해야할 시대적 책무였다. 부일영화상은 부산영화평론가들의 위상 회복과 영화 부산의 명성을 이어가려는 무의식적 산물로 여겨진다. 부일영화상은 부산영화의 선도성을 통해 실시한 축제가 서울로 전파된 문화확산의 사례이다. 부일영화상은 영화상이라는 대중문화의 축제를 부산에서 전국으로 확산하였다. 부일영화상에서 발원한 영화축제는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와 이후 전주국제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비롯한 전국 단위 국제영화제의 개최를 촉발하였다. 이는 부산에서 발원한 문화확산의 전형적 사례이다.

      • KCI등재

        統一初 新羅-日本 교류와 ‘東萊斷層’路

        서영교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2 No.-

        Shilla, which was unable to give up the efficiency of waterway transportation in receiving supplies, mainly used Ulsan Port. Unlike freight transportation, the envoy made safety a priority and used Busan Port. There was a reason. First, Tsushima Island was the immigration window of Japan. It was difficult to sail from Ulsan to Tsushima Island due to the direction of the Kurushio Current flowing from the south to the north. However, the route between Busan and Tsushima Island was stable. There was a separate port in Geumgwan Gaya. It was a Tatara(多多羅:다대포) port in Busan. In 843 Japanese Soldier guarding the northern coast of Tsushima Island witnessed a sparkling light toward Busan in the evening. The lighthouse is thought to have served as a guide for ships from Tsushima Island to Busan when the relationship between Silla and Japan was good. There was a reason for active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t that time. In 672, the interests of Silla and Japan matched. Silla, which was at war with Tang China, tried to eliminate uncertainty in Japan. Japan wanted Silla to be a breakwater to stop the expansion of Tang China. The first stop by the Japanese envoy who arrived at Busan Port was Dongnae Hot Spring, and they took a rest here and stayed for a day at the Ryeongch temple in Ulsan, and headed to Silla Capital. In 2011, excavation of the Yeongchwi temple was carried out. There were traces of many buildings that appeared to be residential spaces. I would like to see the temple as a hotel facility for Japanese envoys. In 703, 204 Japanese envoys entered Silla. If Ulsan was a port of supplies for the Silla Kingdom, Busan was a port of diplomacy negotiating with Japan. 물자 수취에 있어 수로 운반의 효율성을 포기할 수가 없었던 신라는 울산항을 주로 이용했다. 하지만 대일교섭에 있어서는 부산항을 이용했다. 통일 후 구백제 지역은 그야말로 왕실ㆍ진골귀족ㆍ大寺刹의 재산이 집중된 곳이다. 신라가 백제를 정복하면서 획득된 이 지역은 신라지배층들에게 재분배되었다. 그 곳에서 생산된 잉여물의 상당량은 서해→남해→동해를 통해 울산항에 하역되어 왕경으로 운반되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서남해안에서 동해안으로 들어서는 항로가 쉽지 않다고 해도 수도가 가까운 곳에 있는 울산항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화물운송과는 달리 國書나 고가의 물품을 소지한 양국사절의 항해에는 안전이 우선시 되었고, 부산항이 이용되었다. 이유가 있었다. 첫째 對馬島가 일본의 출입국 창구였다. 다음으로 남쪽에서 東北北 방향으로 흐르는 동안난류의 방향 때문에 울산에서 對馬島로 향하는 항해는 어려웠다. 마지막으로 부산과 對馬島 사이의 항로는 안정적이었다. 조선 초 對馬島에 개방한 삼포(乃而浦[진해 熊川]ㆍ釜山浦[부산]ㆍ鹽浦[울산]) 가운데 倭船의 부산포 편중은 심각했다. 조선정부는 三浦分泊 준수를 對馬島에 강력히 요구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對馬島와 부산 사이의 항로가 그만큼 접근성이 놓았던 것이다. 전성기 금관가야의 김해가 국제무역항이 아니라 외항이 따로 있었다. 그것은 부산 다대포(多多羅)였다. 未斯欣 탈출 후 왜군이 신라의 양산을 공격하기 전 먼저 상륙한 蹈鞴(津)을 일본말로 읽으면 타타라(鐵)노츠(津)이고 그것은 多多羅와 음이 통한다. 그곳은 금관가야가 일본열도로 철을 수출하던 浦口였다. 김해의 금관가야도 부산에 외항을 두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843년 對馬島 북쪽 해안을 지키던 일본 防人들이 저녁에 부산방향에서 반짝이는 불빛을 목격했다. 그것은 남해안에서 동해안(울산)으로 북상하는 신라 배들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烽火였을 가능성이 높다. 통일 직후에 신라와 일본 사이의 교류가 한창일 때 그 불빛은 對馬島에서 부산으로 오는 배들의 길잡이 역할을 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양국의 활발한 교섭의 계기는 이러했다. 672년 羅唐戰爭이 한창이던 때 일본에서 내란(壬申亂)이 일어났다. 天智계가 밀려나고, 天武가 정권을 잡았다. 신라에 대해 적대적인 백제인들을 주변에 두고 있던 天智의 아들 大友皇子가 제거되었다. 등 뒤에 있는 일본열도의 불확실성을 제거할 수 있는 기회가 신라에게 도래했다. 그해 11월 신라는 사절을 파견하여 天武의 신정권을 인정했다. 673년 5월 15일 天武의 즉위를 축하하는 신라의 사절단이 일본으로 향했고, 675년 2月 新羅 文武王은 王子 忠元을 天武에게 파견하였다. 忠元은 4개월 간 奈良의 飛鳥에 머물렀고, 天武天皇을 만난 자리에서 성대한 외교적 儀禮를 행했다. 당시 신라와 일본의 이해는 일치했다. 唐과 전쟁 중인 신라는 등 뒤 일본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려고 했고, 일본은 신라가 唐이 팽창하는 것을 저지하는 방파제가 되어주길 원했다. 683년 忠元이 東萊斷層(부산 동래→울산→王京)을 따라 북상한 기록이『삼국유사』에 보인다. 여기서 부산에 입항한 일본사절의 王京으로의 移動路程이 드러난다. 부산항에 내려 북상하면서 일본 사절이 첫 번째 들린 곳은 東萊溫泉이고, 여기서 자고 다시 출발한 그들은 노포동을 경유하여 울산 靈鷲寺에서 하루를 묵고, 王京으로 향했 ...

      • KCI등재

        부산 북항 연안크루즈와 항구관광 활성화 방향

        우양호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0 항도부산 Vol.40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propose a strategy to promote port tourism through the operation of a new coastal cruise ship in the northern port area of Busan. For this purpose, this study investigated the existing cases of major coastal cruise ships in Korea and analyzed the characteristics and success factors of each case. In addition, this study compared the cases of other regions and presented strategic directions and programs for Busan to become a hub of port tourism. The northern port of Busan has been a closed space for citizens and tourists. Since northern port area of Busan was a national port, only large container ships and trade vessels were allowed to operate for a long time. However, the coast of the northern port of Busan has been authorized by the policy to allow coastal cruise ships to travel from 2019. Therefore, Busan citizens and regions have high expectations for marine and port tourism. Based on the case study of coastal cruise ships and the historical and location of the northern port of Busan, this study presented a variety of specialized programs on shipboard, port and nearby area. 본 연구의 목적은 부산의 북항 재개발 지역을 사례로 하여, 새로운 연안크루즈 운영을 통한 항구관광의 활성화 방향을 시론적으로 제안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존 국내의 대표적인 연안크루즈 운영사례를 살펴보고, 그 특징과 성공요인을 검토하였다. 그리고 기존의 사례와 부산 북항 재개발의 상황을 비교하여, 해양관광의 거점이 되기 위한 전략적 방향과 프로그램을 제시하였다. 부산 북항은 그동안 일반인과 외래 관광객에게는 ‘폐쇄되고 단절된 공간’이었다. 국가항만으로서 수십 년의 세월 동안 거대한 컨테이너 선박과 무역선박만 다닐 수 있었다. 그러나 2019년부터 부산 북항 연안은 처음으로 유람선이 다닐 수 있게 되었으며, 시민과 지역사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 연구는 국내 연안크루즈의 주요 사례연구와 부산 북항의 역사성, 장소성을 토대로 선상(船上)에서의 특화된 프로그램과 육상(陸上)에서의 특화된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제안하였다. 또한 과거에 부산항의 가치가 ‘항만과 물류’였다면, 미래의 가치는 ‘사람과 관광’으로 새롭게 설정될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결론적으로 부산 북항 일대에서 향후 연안크루즈 취항과 운영의 차별화는 장기적으로 북항 재개발의 성공과 수변지역 및 부산의 관광시스템 혁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KCI등재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연구방향과 과제

        이현주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19 항도부산 Vol.29 No.-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suggest a research direction and value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found in Busan, which occupy the biggest part of the city’s intangible cultural assets. Since the「Intangible Cultural Property Act」was legislated in 2016,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or local governments have been researching intangible cultural assets in a separate way. However, meanwhile, not any separate investigation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has been made in Korea. This is also the case for Busan that has its own long history related to Buddhism so the city has a lot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inside. A well-organized research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in Busan requires the following three conditions to be met. One is to accept the UNESCO Convention on the Protection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e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Act, the Intangible Cultural Property Act and the definition and classification systems stipulated in the Decree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 The next is to set up the direction in which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researched here is sorted out and described provided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such intangible cultural assets are taken into serious consideration. And the last condition is to make sure that the research is made based on the very conception of subjects that transmit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by reflecting characteristics of those intangible cultural properties. In the discussion of its range and methods, above all, this study suggested the need to meet a prerequisite, that is, performing a total survey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in Busan, whether being still transmitted or not. In association, the study also suggested, it’s inevitable that researchers with different expertises make interdisciplinary cooperation and that the Buddhist circles and local self-governing bodies of the city collaborate with each other. This study made some suggestions concerning a well-organized investigation of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in Busan. If implemented, expectedly, the suggestions would have some effects as follows. First, very meaningfully, areas that should be focused on in researching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become clarified, in contrast to the fact that there has so far been no attempt by the academic or Buddhist circles to categorize those inheritage, whether largely or more specifically. Second, it becomes possible with the frameworks, which this study set up to sort out and examine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in Busan, to get any and all information about those heritages in the city, expectedly contributing to developing a future direction of research that would be made deeper and in mid- and long-term. Third, the outcomes of this study provide a good example of methods using which any other regions than Busan or any Buddhist orders could come into research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that they have. In doing so, it would probably reveal any and all things about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that exist across Korea. This would also help make clearer where intangible Buddhist cultural heritages of Busan’s own are positioned in terms of status and how much they are sustainably valuable. 본 연구는 신설된 「무형문화재 보전과 진흥과 관한 법률」의 범주에 의거하여 향후 부산불교무형유산의 체계적 연구를 위한 연구방법론과 선결과제를 제안한 것이다.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체계적 조사연구를 위해서는 다음의 세 가지 조건이 전제되어야 한다. 우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협약, 문화재보호법과 무형문화재법, 그리고 불교무형문화유산령 내에서의 개념 및 분류체계를 수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무형문화유산 고유의 특성을 고려한 구성체계 및 기술방향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과 불교무형문화유산의 특성을 반영한 전승주체 개념에 근거하여 연구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조사연구를 위한 선결과제로서 먼저 연구범위와 방법론에 있어 전승무형문화유산과 단절무형문화유산을 총체적으로 전수조사하는 방안을 제안하였으며, 폭넓은 전문분야 연구진의 협업, 부산불교계와 지자체의 거버넌스적인 공조 체제가 절대적인 요건임을 강조하였다. 본 연구에서 언급한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 조사와 연구에 관한 제안은 다음의 기대 효과를 예상할 수 있다. 첫째, 지금까지 학계나 불교계에서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큰 범주와 세부항목을 구체적으로 설정한 바가 없는 상황에서 이번 제안은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연구 영역을 구체적으로 설정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둘째, 본 고에서 제시한 전수조사의 방법론을 통해 지금까지 총체적으로 연구된 바 없는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전모를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며, 이것을 토대로 향후 심층적이고 중장기적인 연구방향을 모색할 수 있다. 셋째, 이번 연구에서 구축되는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의 연구 성과는 이후 타 지역 불교무형문화유산 연구의 방법론적 전범이 될 수 있다. 또한 동일한 방법론으로 각 지역별로 연구가 확대된다면 한국불교무형문화유산의 전모가 드러나게 될 것이고, 궁극적으로는 그 속에서 부산불교무형문화유산이 가지는 위상과 지속가능한 가치도 새롭게 규명될 수 있다.

      • KCI등재

        초기 한국영화사에서 ‘부산’이 지니는 의의

        함충범 ( Ham¸ Chung-beom )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2 No.-

        본 논문은 1920년대 중반까지의 ‘초기 한국영화사’에 있어 ‘부산’이 지니는 의의를 고찰한 연구의 결과물이다. 본고에서는 1900~1910년대의 활동사진 상영 및 촬영 양상, 그리고 1924년 설립된 조선키네마주식회사와 이곳에서의 영화 제작 활동이라는 크게 두 가지 측면으로 나누어 관련 내용들을 둘러싼 재검토 및 해석의 작업을 시도하였다. 먼저, 개항 이후 일본 거류민 문화가 형성된 부산에서는 인천, 목포, 마산 등 여타 지역들의 경우처럼 일본식 극장이 들어서며 활동사진의 상영이 이루어짐과 동시에, 몇몇 기록영화의 제작 과정에서 로케이션 촬영이 진행되기도 하였다. 현전하는 당대의 문헌 자료들을 참조하건대, 전자와 관련해서는 늦어도 1903년 시점에 일본식 극장인 행좌(幸座)와 송정좌(松井座)가 운영 중에 있었고 1910년에는 부산 이사청령으로 흥행취체규칙이 공포되었으며 1914년부터는 욱관(旭館)을 시작으로 활동사진 상설관이 자리를 잡게 되었음이 확인된다. 또한 후자에 대해서는, 1908년 통감부의 의뢰로 요코타상회(横田商會)가 <한국관(韓国觀)>(별제:<한국일주(韓国一週)>)을 만들면서 부산항이 카메라에 담긴 바 있었고 1916년 미일 공동제작으로 기획·제작된 장편 기록영화 <해뜨는 나라(日出の國)>(총 12편) 속에 <부산 경성의 전경(釜山, 京城の全景)>(9, 10편)이 포함되었으며 1920년에는 김도산 일행에 의해 <부산 대구 전경(釜山 大邱 全景)>과 <부산 범어사(釜山 梵魚寺)>가 제작·상영되기도 하였음이 확인된다. 다음으로, 그동안의 한국영화사에서는 1924년 부산에 세워진 조선키네마주식회사(朝鮮キネマ株式會社)가 ‘최초의 영화 제작사’로 인정을 받아 왔다. 그런데 이보다 앞선 1920년에는 조선활동사진주식회사(朝鮮活動寫眞株式會社)가, 1923년에는 동아문화협회(東亞文化協會)가 경성에 세워졌고 1920년대 초부터 조선총독부, 경성일보사 등의 통치 기구 내에도 활동사진반이 조직되어 영화 제작 활동을 펼치고 있었던 바, 조선키네마주식회사의 영화사적 의미에 대한 재고가 요구된다고 하겠다. 한편으로, 조선키네마주식회사의 사적(史的) 가치는 그 활동의 중심이 영화 제작에 두어졌다는 점과 더불어, 특히 총 4편의 영화가 만들어지는 동안 윤백남, 안종화, 이경손, 나운규, 주인규, 남궁운 등 ‘한국인’의 역할이 컸다는 점에서 찾을 만하다. 즉, 이들 영화는 제작 및 배급, 상영 과정에서 동시기의 식민지적 특수성을 노출시키면서도, 1920년대 중반 이후 한국인의 영화 활동에 활기를 불어넣었다는 지점에서 영화사적 의미망을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This thesis is the result of a study examining the significance of “Busan” in “early Korean cinema history” until the mid-1920s. In this paper, I tried to review and interpret the related contents by dividing it into two main aspects: screening and filming of Motion pictures from the 1900s to 1910s, and the meaning of the establishment of Chosun Kinema Co., Ltd. in 1924 and film production activities there. In Busan, where Japanese inhabitant culture was formed after the opening of the port, Japanese-style theaters were built and screening of motion pictures were carried out as in Incheon, Mokpo, Masan and other regions. In addition, during the production of some documentary films, Busan was used as a filming location. We can know these facts through the current literature sources. Meanwhile, in Korean cinema history, Chosun Kinema Co., Ltd. (Joseonkinemajusighoesa) established in Busan in 1924, has been recognized as the “first film production company”. However, in the early 1920s, several film production companies and agencies were established in Gyeongseong(Seoul), so Therefore, it is required to reconsider the meaning of cinema history about Chosun Kinema Co., Ltd. On the one hand, in the process of making four movies at Chosun Kinema Co., Ltd., the role of “Koreans” played a large role, and they led film activities in colonial Joseon after the mid-1920s. At this point, we can see the cinema history value of Chosun Kinema Co., Ltd.

      • KCI등재

        일제강점기 부산지역 화재발생과 부산소방조의 활동-1920~1930년대를 중심으로-

        김상욱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19 항도부산 Vol.29 No.-

        As ports were open in 1876, Busan grew to be one of the best trade ports and the second best city in Korea. The population of Busan increased and the town expanded, which caused a number of fires to break out. Japanese people who resided in Busan had much more financial damages due to fires in 1920s than Korean. They were engaged in diverse manufacturing business areas including rice polishing and food industry. Therefore, their damages due to fire also increased. As damages caused by fire increased, the Busan Fire Fighting Service were active to deal with it. First, its organization was reorganized. The Busan Fire Fighting Service expanded the fire fighting equipment and reorganized the organization into five departments under the headquarter. Standing fire fighters were arranged for each of departments. However, the executive officers accumulated wealth by illegal means in the process of expanding fire fighting equipment with fees Busan people donated to celebrate its beginning ceremony. It led to resignation and arrest of the officers of the fire fighting service and provided a chance to change the personnel system of the service. Second, fire prevention drills to respond to fire was reinforced. The prevention activity was designed to control fire. The beginning ceremony was an important event of the service that was held in the beginning of a new year. The fire fighting service pledged to be positively engaged in its activity through the beginning ceremony. The fire fighters exercised drills using motor pumps on spring and fall fire drills. On the Fire-fighting day that was exercised every winter, fire precaution campaign was exercised. When a fire broke out, the Busan Fire Fighting Service quickly controlled it. The Busan Fire Fighting Service detected fire using watchtower supervision system, public telephones and fire alarms. When a fire was found, standing fire fighters turned out to control it on the motor pump. Then, its activity was usually made in residence of Japanese people and updated equipment was arranged there. 1876년 개항이 이루어지면서 부산은 한국 최고의 무역항이며 경성 다음의 도시로 성장하였다, 부산의 인구가 늘어나고 시가지가 팽창해지면서 부산에도 화재가 다발하였다. 1920년대 들어 부산지역의 화재로 인한 소실피해는 일본인들이 한국인들 보다 월등이 많았다. 부산 거주 일본인들은 미곡관련 정미업, 식료품 등 다양한 제조업에 종사하였다. 따라서 화재로 인한 피해 또한 증가하였다화재로 인한 소실피해가 늘어가면서 빈발하는 화재에 대하여 부산소방조는 적극적인 대처를 하였다. 첫째로는 소방조의 조직정비였다. 부산소방조는 1920년대 들어서 소방장비를 확충하고 조직을 본부체제 아래 5부로 정비하였다. 상비소방수도 각 部에 배치하였다. 그러나 부민들이 기부한 출초식 축의금으로 소방장비를 확충하는 과정에서 소방조 간부들의 부정축재가 있었다. 이는 소방조 간부들의 퇴진과 구속으로 이어졌다. 소방조 간부들의 축의금 횡령사건은 부산소방조 인적 쇄신의 계기가 되었다. 두 번째, 화재예방 훈련 및 화재발생에 대비한 대응훈련을 강화하였다. 예방활동은 화재발생을 억제하는 활동이었다. 출초식은 연초에 실시되는 소방조의 중요한 행사였다. 출초식을 통하여 소방조는 그해 활동의지를 다짐하였다. 봄․가을 실시되는 춘․추계 소방훈련에는 소방조원들은 자동차펌프를 활용하여 훈련을 실시하였다. 매년 겨울철에는 시행되는 ‘방화데이’에는 불조심 캠페인 등을 실시하였다. 화재가 발생하면 부산소방조는 신속한 현장대응활동도 전개하였다. 부산소방조는 망루감시와 공중전화, 화재보지기를 통하여 화재를 탐지하였다. 화재발견시 상비소방수들은 신속하게 자동차 펌프에 탑승하여 출동하였다. 그러나 부산소방조의 화재대응활동은 본정을 중심으로 한 일본인 거주지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최신장비도 일본인 거주지에 배치되었다.

      • KCI등재

        부산 지역 여성교육가 황순조(黃順朝)의 교육실천과 교육사상 연구

        양지원 ( Yang¸ Ji-won )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1 항도부산 Vol.41 No.-

        시대적 배경과 사회 변화에 따라 국가사 중심에서 지역사 중심으로 교육적 관심이 이동하고 있다. 자신이 살아가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 교육, 인물 등을 재조명하여, 지역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는 것이다. 부산 지역의 여성교육가인 황순조는 1950~1980년대 여성이 사회에 진출하는 데 제약이 많았던 시대적 상황 속에서 부산 최초의 여성 장학사로 활동하였고, 이후 부산 최초의 여성 교장이 되어 지역사회인 부산의 교육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다양한 방면으로 실천하였던 인물이다. 황순조의 교육사상은 크게 세 가지로,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교육, 양성평등의식의 함양을 위한 성교육, 올바른 가치관 형성을 위한 모성교육[부모교육]을 들 수 있다. 부산 지역의 여성 교육가인 황순조에 대한 연구는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활동한 한 인물을 통해 부산의 교육과 역사, 문화 등을 다시 인지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줄 뿐만 아니라, 지역사 교육, 향토사 교육의 중요성을 고찰하게 만들어 주는 데 그 의의가 있다. Educational interests are shifting from the history of the nation to the history of the local according to the historical background and social changes. It is providing an opportunity to re-illuminate the history, culture, education, and characters of the region and discover new values of the region. Hwang Soon-jo, a female educator in Busan, acted as Busan's first female school inspector in the 1950~1980s era, when there were many restrictions on women's entry into society. Subsequently, becoming the first female principal in Busan, she continued to strive for the development of Busan education and practiced it in various directions. Hwang Soon-Jo's educational thought is largely divided into three types. It is education to prepare for the future society, sex education to cultivate gender equality awareness, and maternal instinct education[parent education] to form correct values. A study on Hwang Soon-jo, a female educator in Busan, can provide an opportunity to recognize Busan's education, history, and culture through a person born and active in Busan. It also has significance in making the importance of local history education considered.

      • KCI등재
      • KCI등재

        문헌을 통해 본 고대 부산의 대외교류

        백승충 부산광역시사편찬위원회 2020 항도부산 Vol.39 No.-

        This paper examines the emergence of ancient Busan political bodies and the nature and trends of foreign exchanges in the Samhan~Three Kingdoms Era, with a focus on the literature. Since prehistoric times, Busan has been characterized by openness and oceans, and has a geographical condition as a gateway to inland through the Nakdong River. These characteristics define the historical character of Busan as well as pre-modern times. In the Samhan and Three Kingdoms Era, Busan had regional political bodies called the Dokroguk and the Geochilsanguk. Busan's “Dokroguk” during the Samhan period, or early Gaya, was the center of external exchange activities through “iron material” along with Gimhae Guyaguk. This was a factor that could lead the early Gaya politically and culturally over Silla. However, in the 4th century, the ancient Busan of the Three Kingdoms Era focused on internal growth and the weakening of foreign exchange in the disappearance of Hangunhyun and the establishment of Three Kingdoms. Furthermore, after the Namjeong of Goguryeo(400), Busan began to be directly affected by the political and military damages from the Goguryeo and Silla Namjeong forces, as well as the Silla's advance into the Nakdong River. This situation in ancient Busan coincides with the political trends of neighboring Gimhae, Ulsan, and Yangsan. The maritime activities of Park Je-sang, the ruler of Silla in ancient Yangsan region, and the conquest tales of the Ushisanguk and Geochilsanguk of the island are well illustrated. Some see the incorporation of Silla in ancient Busan as early and mid 6th century. This argument, however, fits with the merger of the Garakguk(532) and is merely an easy interpretation. At least in literature, it can be seen that since the mid-5th century, Busan's political body, Geochilsanguk, was not only influenced by Silla, but also the maritime event passed to Silla. 본고는 문헌 자료를 중심으로 고대 부산의 정치체의 출현 및 삼한∼삼국시대의 대외교류의 성격과 그 추이를 살펴본 것이다. 선사시대 이래 부산은 해양성, 개방성, 그리고 낙동강을 통해 내륙과 연결하는 관문으로의 지리적 특성을 가지고 있었다. 이것은 전근대는 물론 현재까지도 이 지역의 역사적 성격을 규정하고 있다. 전근대 부산의 중심지는 ‘동래’이고, 이곳을 관통하는 온천천은 수영강과 합류하여 동남해에 맞닿아 있는 수영만에 이른다. 강과 바다를 끼고 있는 고대 부산의 생업 조건은 대내 활동보다는 대외 활동에서 두드러진다. 특히 삼한․삼국시대 고대 부산과 김해는 정치적으로 일종의 ‘연합’을 맺어 대외교류 활동을 주도하였다. 삼한․삼국시대 부산은 ‘독로국’과 ‘거칠산국’이라는 지역 단위의 정치체가 존재하였다. 특히 삼한 시기 즉 초기 가야 때의 부산의 독로국은 인접한 김해 구야국과 함께 ‘철 소재’를 매개로 한 대외적인 교류 활동인 ‘중계교역’의 중심지였고, 그 대상 범위는 동북아 전체를 통괄하였다. 이것은 초기 가야가 신라 보다 정치․문화적으로 앞설 수 있는 요인이었다. 그러나 4세기 들어 삼국시대의 고대 부산은 한군현의 소멸 및 삼국의 정립 속에 종래의 대외교류의 성격은 유지하지만 일본열도로 한정되는 등 점차 약화되고 내적 성장에 주력하였다. 더욱이 고구려 남정(400)의 여파로 5세기대의 부산은 고구려․신라 남정군으로부터의 정치․군사적 피해는 물론 신라의 낙동강 하류 진출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기 시작한다. 고구려 남정 이후 고대 부산의 이 같은 정황은 인접한 김해․울산․양산 등의 동향과 궤를 같이 한다. 신라 삽량주간 박제상의 해상 활동과 거도의 우시산국․거칠산국 정복담은 이것을 잘 보여준다. 적어도 문헌적으로 볼 때, 5세기 중반 이후 부산의 정치체인 ‘거칠산국’은 신라의 영향을 받았음은 물론 해양권 행사도 신라로 넘어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삼국시대 김해, 부산, 양산 지역의 신라 편입 시기를 늦추어 보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제도적 관점’에서만 바라본 것으로서 ‘실제적 현상’이라는 문제의 본질에서 벗어나 있다. 6세기 전반 부산에 고총고분(연산동 고분군)이 존재하더라도, 이것 자체가 신라와는 무관한 가야의 정체성을 가진 완전히 독립된 정치체의 존재를 보증하는 것은 아니다. 즉 고대 부산과 신라의 관계에 있어 보다 중요한 것은, 신라의 낙동강 하류 진출 과정과 동․남해의 제해권의 확보 시기, 그리고 직․간접적인 지배 방식의 변화를 세밀하게 밝히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고대 부산의 정치체인 ‘거칠산국’의 신라에의 편입 시기를 6세기 전․중반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주장은 인접한 김해 가락국(=금관가야)의 병합(532) 시기에 맞춘 것일 뿐 특별할 것도 없는 안일한 해석에 불과하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