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제주 농업의 성장경로 분석: 1955~2011

            유영봉 제주대학교 아열대농업동물과학연구소 2014 아열대농업생명과학연구지 Vol.30 No.1

            본 논문은 1955년 이후 최근까지 56년간 제주 농업의 성장과정과 기술적 변화 특성을 분석하고, 향후 지속가능한 성장을 검토하기 위해 투입과 산 출에 대한 물량적 변화를 시계열 자료를 추계하여 분석한 것이다. 이는 한국농업 전체의 성장과정 속 에서 제주 지역농업의 성장과정과 그 성장경로의 기술적 변화를 최초로 검토한 것이다. 검토과정에 서 산출물 총 56품목에 대한 집계와 투입물로서는 토지, 노동, 농약, 화학비료, 배합사료 및 대형농기 계의 시계열 투입변화를 다루었다. 분석결과 제주 농업은 과수, 채소, 축산이 성장을 주도하여 90년 대 후반까지 급속한 성장과 요소생산성의 증가를 달성하여 왔으나, 1990년대 후반을 지나 성장 정체 국면에 접어들었다. 과거의 기술변화 특성은 고도 성장기까지는 요소대체 (input substitution)가 주를 이루었고, 이후 산출물선택(Product mix)가 기술변 화를 리드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제주 농업의 저 성장과 성장침체국면을 탈피하기 위해서는 요소 재배분(resource re-allocation)을 통한 토지생산성 의 증대를 도모해야 할 것이다.

          • 「아프리카」熱帶農業

            韓相麒 濟州大學校 亞熱帶農業硏究所 1984 亞熱帶農業硏究 Vol.1 No.-

            인류역사가 아프리카 열대지방에서 시작되었다는 설이 있으나 아프리카 농업의 농경역사는 매우 짧다. 간혹 발전된 농업을 실시하고 있는 지대도 있으나 아프리카 대부분의 나라가 얼마전까지만 해도 서구제국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그들의 식민지 정책과 부합되는 공예작물 위주의 농업체제에서 아직도 탈피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식량작물의 재배기술이 매우 미진하다. 아프리카 열대지방의 현행 식량생산을 위한 농업의 특징을 든다면 첫째로 생존을 위한 자급자족 소농농업체제라는 점, 휴한화전농업이 성행하고 있다는 점, 혼식작부체제를 따르고 있다는 점 그리고 농업기반조성이 전혀 되어있지 못하였다는 점 등이다. 아프리카 열대지방의 계절은 대체로 우계와 건계로 나뉜다. 우계기간의 장단과 강우량에 따라 농작물 분포와 재배패턴이 상이하다. 비가 많이 오는 지대에서는 구근작물 특히 카사바, 얌 그리고 토란류 등이 많이 재배되고 비가 짧게 그리고 적게 오는 지대에서는 수수, 조, 옥수수와 같은 화곡류와 동부, Peagioa pea와 같은 두과작물이 많이 재배되고 있다. 해발 2,000m까지의 고지대에서는 옥수수, 고구마, 카바사, 수수, 조 등이 재배되고 있고 그 이상의 고랭지대에서는 감자재배면적이 최근 늘고 있다. 아프리카 토양은 토질형성발전상 가장 오래된 것이므로 그 토양이 환경요인에 따라 유실, 소모, 퇴화되기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수풀을 개간하면 곧 다우와 고온에 의해서 토양유실이 극심하고 토양 무기양분, 유기물과 유용미생물 등이 급격히 감소하여 지력이 급감한다는 사실이다. 최근 도시화로 인하여 유능한 농업인구가 급감하고 있고 서방제국들의 무상식량원조에 따라 농업생산을 크게 등한히 하는 경향이 점차 농후하여지고 있다. 그리고 외채상환을 위하여 각국의 농업정책이 식량작물보다는 수익성 작물의 생산에 아직도 역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식량생산은 인구증가를 따르고 있지 못하다. 상기의 식량생산 저해요인 때문에 식량생산은 연 4%씩 감소하는 반면 인구는 평균 2.5% 내지 3%씩 증가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세계의 큰 관심사가 되어 있다. 앞으로 이와 같이 불어나는 인구를 부양하기 위하여는 식량증산기술이 어느때보다도 더욱 긴박하게 요청되고 있다. 이 식량증산을 위하여 다음과 같은 과제를 제기할 수 있을 것이다. 1. 식량위주농업으로의 전환 2. 용수개발이용 3. 토착작물의 개량 4. 인력의존탈피 5. 토양유실, 지력감퇴방지 6. 휴한화전농업의 지양 7. 토지이용의 효율화 8. 작부체제 개선 9. 지도체제개발수립 10. 농산물 유통체제 개선 11. 재해 방제 12. 농업교육연구강화 13. 생산 인센티브 부여

          • 한국농업 노동력 추계 및 추이분석 : 1962~2013

            유영봉 제주대학교 아열대농업생명과학연구소 2015 아열대농업생명과학연구지 Vol.31 No.1

            본 논문은 한국농업의 노동력 투입에 대해 스 톡(stock)과 플로(flow)를 1962년 이후 최근까지 추계한 것이다. 한국농업의 생산기술변화와 요소 투입에 대해 일반적으로 스톡의 계열을 활용해서 분석하고 있으나 이는 이론적으로는 한계를 지니 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국가가 플로 투입량을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이는 계측상 의 어려움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의 농업노동 투입량 추계를 시도하였다. 추계결과 농업노동투 입의 플로 계열은 1960년대 후반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스톡의 흐름과는 다른 양상을 나타내고 있고, 플로의 흐름이 한국농업의 노동투입량 흐름 을 더 잘 반영한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이를 활용하여 계측한 노동생산성 추이에서는 한국경제 의 고성장과 농업노동의 고령화 및 급격한 감소를 더 잘 반영한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결과 적으로 이 논문에서 추계된 한국농업 노동투입의 플로우 계열이 한국농업 생산기술 분석에 더 이 론적으로 부합하는 결과를 획득하였다.

          • 熱帶 및 亞熱帶農業硏究의 意義

            金瀅玉 濟州大學校 亞熱帶農業硏究所 1984 亞熱帶農業硏究 Vol.1 No.-

            우리나라에 있어서의 열대 및 아열대농업에 관한 연구의 의의는 두가지 관점에서 고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첫째는 열대 및 아열대권에 있는 국가들에 대한 농업생산기술의 지원을 위한 것으로 이는 국제화시대에 대응하는 국책적 관점에서 생각할 수 있는 것이고 둘째는 열대 및 아열대작물의 국내도입을 위한 것이니 이로서 재배작물의 종류를 보다 다양하게 증가시키고 아울러 농업수준도 향상시킴으로써 지역농업의 진흥은 물론 국내농업의 발전에도 이바지한다는 관점에 있다. 열대작물의 도입재배는 엄격히 말해서 열대농업이라고 볼 수는 없을 것이나 Subject line을 따라서 생각할 때는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본다.

          • 台灣의 亞熱帶農業

            朴孝根 濟州大學校 亞熱帶農業硏究所 1984 亞熱帶農業硏究 Vol.1 No.-

            대만은 동지나해상 북위 21˚-25˚에 위치한 소도이며 전국토의 70%인 산악지대는 동쪽에 편재하여 있고 서남부지대는 평야지대이며 전인구 1,800만 중에 약 80%가 이 남해안 평야지대에 밀집하여 있다. 기후는 남부는 열대권에 속하며 중부 이상은 전형적인 아열대기후권에 속한다. 1979년의 농업인구는 90만호의 564만명으로 전인구의 32%로서 1952년의 52%에 비하여 전인구에 대한 비율은 감소하고 있으나 농업에 종사하는 절대인구수는 안정적이다. 경지면적은 92만정으로 호당 경지면적은 우리와 비슷한 1.02정에 불과하며 농민의 85%가 자영이며 7%가 부분자영이고 8%가 소작농이나 농업고용원으로서 대만농업의 특징은 소규모자영가계농이며 노동집약적이다. 농업이 전체산업에 차지하는 비중은 1952년의 36%에서 1979년에는 11%에 불과하다. 그러나 농업생산성은 지난 30년간 연 2.9~4.8% 증가하여 착실한 성장을 하여왔다. 2차대전 후 많은 나라가 농업개책에 실패하였으나 대만은 가장 성공한 예로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1949년 이전의 중국 본토에서의 그들의 실정을 감안한다면 지난 30년간의 그들의 발전은 괄목할만한 것이다. 필자가 1974년부터 6년여 대만에 거주하면서 관찰한 그들의 농업발전의 주원인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로서 자연기후조건이 연중 경작이 가능한 아열대기후이므로 다양한 작부체계를 발전시킬 수 있어서 노동력의 연중 균등한 활용과 토지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었다. 단 토지이용률을 나타내는 작부계수는 1965년의 100%를 최고로 점차 하향하여 1979년에는 163% 수준인데 노동력 부족에 기인한 것으로 해석되었다. 둘째로서 국민성을 들지 않을 수 없다. 농민은 대단히 근면하며 일반국민은 정직하고 우리와 비교해 허례허식이 훨씬 덜하며 합리적인 경제관념을 갖고 있다. 특히 중국인들의 요리에 관한 관심은 대단하며 결과적으로 농산물구입에 많은 가계를 지출하며 농산물에 대한 수요가 대단히 높다. 세번째로서 중국국민당정부가 대만으로 쫓겨온 이후에 일련의 성공적인 농업정책이 면밀한 연구 끝에 장기적으로 안정적으로 집행되었다. 옛 지주를 몰락시키지 않고 시행된 토지개혁, 미국의 원조를 농촌부흥에 적절히 활용할 수 있었던 제도적 장치로서의 JCRR의 성공적인 운영, 농민의 진정한 이익을 대변할 수 있었던 농회의 개혁과 활성적 운영, 지방분권적인 농사시험연구사업, 소수정예 농과대학교육 등이다. 구호의 정치에 의해서가 아니라 주도면밀한 사전조사와 연구, 장기정책의 수립, 이의 융통성 있는 집행 등이 이루어낸 값진 결과라 생각하며 우리가 그들로부터 본받아 배워야 할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