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三別抄 以前 珍島 관련 역사자료의 재검토

        최연식(Choe Yeon-Shik) 역사문화학회 2011 지방사와 지방문화 Vol.14 No.1

        이 논문에서는 珍島에 관한 역사 자료에 대한 재검토를 통하여 三別抄 이전 시기 珍島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구체적 이해를 시도하여 보았다. 먼저 珍島라는 명칭의 語源이 되는 因珍島에 대해서는 珍이라는 글자가 ‘달(달)'이라는 고유어를 기록하는데 사용되었다는 것을 토대로 본래 ‘인달(달)섬'을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하고, ‘인달(달)'은 주변 지역에 있는 ‘무달(달)(=무등)'산, ‘유달'산, ‘승달'산, ‘한달'산 등과 마찬가지로 산의 명칭일 것으로 추정하였다. 진도를 대표하는 산의 이름이 ‘인달(?)'산이었고, 그것에서 섬의 명칭이 비롯되었다고 본 것이다. 현재 일반적으로 古郡面 古城里에 있는 古城을 고대 및 고려시기 珍島縣의 治所로 보고 있지만, 현재의 성은 조선초에 쌓은 것으로서 그 이전의 治所城으로 보기 힘들다. 고대 및 고려시대의 治所城은 대부분 平地 근처의 야트막한 山 위에 위치한 山城의 형태를 취하고 있으며 평지와 연결되어 있는 경우에도 산과 평지를 연결하는 포곡식 산성의 형태를 취하고 있었다는 점에서도 고성리의 고성 지역에 고려시대까지의 치소성이 있었다고 보기 힘들다. 고려시대까지의 치소는 현재 古城 근처의 산지에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고려말 왜구를 피해 육지로 옮겼던 진도현이 조선초에 섬으로 복귀하면서 이전 치소 근처의 평지에 성을 쌓아 새 치소를 마련한 것으로 생각된다. 고려전기 현종대 재상이었던 崔士威가 왕명을 받아 진도의 占察院을 개창하였는데, 이는 고려시대 진도 불교의 성격을 이해하는데 있어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왕명으로 창건된 점찰원은 진도현의 중심적 사찰로서 기능하였다고 생각되며, 명칭으로 볼 때 占察信仰을 중시하였던 眞表系 法相宗 사찰로 추정된다. 진도현의 대표적 산인 점찰산(첨찰산)의 이름도 이 사찰에서 비롯되었다. 진도는 무인정권과 각별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최씨정권 3대 집정자 崔沆은 승려 시절 진도의 사찰을 거점으로 경제적 기반을 마련하였고, 무인정권 말기에는 國史를 진도로 옮겨 봉안하게 하였다. 삼별초가 對元항쟁의 거점으로 珍島를 선택한 배경에는 그러한 관계가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고 생각된다. In this article we tried to find some detailed historical and cultural facts on JIndo Island by re-examining some records on the island before the Sambyeolcho government. Firstly the Injin(do)[因珍(島)], the Baekje period name of Jindo, is believed to be the transcription of old Korean word Indal island, for the Chinese character 珍 is usually used for the pronunciation of ‘dal.' As there are many mountains in the neighbor areas have similar names such as Yudal, Mudal, Seungdal, Handal, ‘Indal' also can be the name of a mountain in Jindo. Secondly, contrary to usual belief the the Old Castle in Goseong-ri cannot be the old traditioned administration center from Baekje period. The castle was built in early 14th century and there is little evidence that there were any castle like it before. The administration centers were usually built on a not so high mountains near the flatland before 13th century, when the centers moved to deep mountains and islands to evade the Mongolian invasion. The flatland castles appeared in coastal areas in late 14th century for the protection of the centers which had moved again to the flatland areas in late 13th century after Mongolian war. Thirdly, there Jeomchal temple founded by Choe Sawi in early 11th century must have been the most important buddhist center of Jindo in Goryeo period, for it is founded under the royal command. The name of it hints that it belonged to the Faxiang sect which flourished at the time. And the name of Mt. Cheomchal must have derived from the temple. Fourthly, there was an strong relation between the military regime and Jindo even before the the Sambyeolcho government. Choe Hang, the 3rd ruler of Choe military regime used a temple in the island as his economic base and just before the formation of the Sambyeolcho government the national historic records were moved to the island from another place. It might be because of the special relation that the military regime chose the island as the center of their government.

      • KCI등재

        가족 이데올로기와 문학 연구

        최시한(Choe Sihan) 돈암어문학회 2006 돈암어문학 Vol.- No.19

        This thesis examines the theory and methods to study family ideology, focusing on the novel. The short story Haedogi by Choe, Seohae is examined and summarized to make a series of conclusion. Writer let himself be a problematic person in a context of history. Choe Seohae's dilemma of family is also a dilemma of a subject losing one's nation forcing him to embody it in the form of novel. His short story Haedogi is a result of historical reality of Korea when it was at the gateway to modern times; many changes and shifts and its loss of national sovereignty made a relation between family and society so confronted each other that one has to choose the only one of them. From this, socialism can be a good method to cover or solve this dilemma because it can substitute lost father with a new 'ideal father.' However, Choe's familism and conscience as an writer do not allow him to choose that way. His novels and life as an writer show us the typical response to socialism like many Korean people, who are tied up to traditional family ideology with loss of their country, did. The dilemma that someone should choose one side only instead of the other one is just concealed and rationalized without any findings to creatively solve it.

      • KCI등재

        화자부인(話者否認)자질과 가부정(假否定)간의 국소성관계에 대하여

        최현숙(Choe Hyon Sook) 한국생성문법학회 2015 생성문법연구 Vol.25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Choe (2015a) suggests that while the negative marker -ci {an-h/ani-ha}- or an(i) can make a clause negative, it can also make a clause non-negative when the sentence-ending marker (= X) bears a lexical feature [Ds] (=[Speaker's Denial]), whose function is to deny the value of the feature [negative] of the negative marker. In Choe 2015a, when the negative marker loses the value of the feature [negative] that it has, it is called nNEG, while it does not, it is called NEG. In this paper, assuming the suggestion in Choe 2015a, I suggest the following: First, nNEG and NEG are lexically different (see also D-S. Kim 1981), and nNEG is defective in that its feature value should be denied by the feature [Ds] in order for it to be properly licensed. Second, X[Ds] can license nNEG across T and/or will, but not across (i) nNEG/NEG or focus markers such as "-to('even')" and "-(n)un" (contrastive focus marker), or (ii) aspectual elements or modal elements other than will (-keyss- or -(u)l-). The second suggestion implies that the licensing relation between X[Ds] and nNEG should be local in a certain sense, and as for the reason why the relation should be local, I suggest/speculate that the locality relation is derived because of the following reason: In Korean obeying the head movement constraint (the HMC), nNEG (a head) should move to the element with the feature [Ds] (i.e. X[Ds]) to be properly licensed, just as the nNEG element (= n't) in English should move to C via head movement.

      • SCIESCOPUSKCI등재

        Applications of ergodic theory to pseudorandom numbers

        Choe,,Geon-Ho,Kim,,Chihurn,-Choe,Kim,,Dong-Han,-Choe Korean Mathematical Society 1998 대한수학회보 Vol.35 No.1

        Several aspects of pseudorandom number generators are investigated from the viewpoint of ergodic theory. An algorithm of generating pseudorandom numbers proposed and shown to behave reasonably well.

      • KCI등재

        DEPENDENT PLURALS AND DISTRIBUTIVITY

        Choe,,Jae-Woong 서울대학교 어학연구소 1987 語學硏究 Vol.23 No.4

        It is argued in this paper that the theory of distributivity proposed in Choe(1987) can be extended to cover the cases of distributivity involving dependent plurals. The singular reading of bare plurals, it is claimed, is available to the distributivity dependency proposed and motivated in Choe (1987).

      • 유해화학물질의 효율적인 안전관리 방안

        최민기(Choe, Min-Gi), 최승복(Choe, Seung-Bok), 이승훈(Lee, Seung-Hun), 한재훈(Han, Jae-Hun), 이재석(Lee, Jae-Seok), 최돈묵(Choe, Don-Muk) 한국화재소방학회 2013 한국화재소방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13 No.추계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우리나라의 화학 산업은 세계시장 7위 규모의 기간산업으로 우리 경제에 미치고 있는 비중은 매우 크지만, 대다수의 화학물질은 유해성 정보가 부족하여 우리의 생활을 위협하고 있는 실정이다. 화학물질의 사고는 일반적인 사고와는 달리 그 전파속도나 피해의 규모를 파악하기가 매우 까다롭고 복잡한 위험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사고 전개 시 발생할 수 있는 유형도 매우 다양하다. 최근 잇따른 화학물질사고로 유해화학물질 관리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고 이러한 사고들을 계기로 화학물질사고에 대한 사전 관리체계 및 사후 대응체계와 정부 기업 주민 간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소통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따라서 화학물질을 관리하는 정부부처 및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기업들은 철저한 관리를 통하여 국가안전발전에 기여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진도 용장성 출포 명문과 및 청동합 명문의 내용을 통해 본 용장성내 사찰의 역사적 성격

        최연식(CHOE, Yeon-Shik) 국립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 2019 島嶼文化 Vol.0 No.53

        이 글에서는 진도 용장성에서 발견된 명문와 12점과 청동합 2점의 명문 내용을 검토한 후 그 내용을 토대로 용장성 안에 있던 고려시대 사찰의 변화과정을 살펴보았다. 명문와 [01]에는 太平 10년(1030)경에 건립된 金沙寺가 보이는데, 이 사찰은 용장산성 지역에 존재했던 최초의 사찰로 생각된다. 명문와 [02]와 [03]에는 진도 바깥의 해남과 구례 지역에 있던 別珍莊과 沙等山村 지역에서 제작한 기와가 공급되었음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들은 13세기 전반기에 무인집정자 崔瑀(崔怡)의 아들 萬全이 이곳에 사찰을 새로 건립할 때에 활용된 것으로 생각된다. ‘願堂主'라는 내용이 보이는 [04]도 이때의 사찰 건립과 관계된 것으로 보인다. 명문와 [09]의 내용으로 볼 때 1243년경에 이 지역에 산성이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며, 그로부터 멀지 않은 시기에 만전이 월출산 남쪽에 새로 月南寺를 창건한 것으로 볼 때 만전은 자신이 근거지를 진도에서 월출산 지역으로 옮긴 것으로 생각된다. 나머지 명문와들은 단편적 내용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알 수 없다. 청동합 명문와 [13]에는 최우의 진양부에서 月南社에 이 청동합을 만들어준 사실이 기록되어 있는데, 이 月南社는 만전이 건립한 용장성의 사찰을 근거지로 한 신앙결사의 이름으로 생각된다. 만전이 월출산에 새로 지은 사찰의 이름인 月南寺는 이 진도의 月南社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청동합에는 ‘卅四'라는 숫자가 기록되어 있는데, 진양부에서 만들어준 청동합의 숫자와 관련된 것으로 생각된다. 이상과 같은 명문와와 청동합의 명문으로 볼 때 11세기 초에 진도 용장성에 출현하였던 金沙寺는 12세기 중엽 萬全이 축조한 새로운 사찰로 계승되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용장성의 축조로 그 흐름이 단절된 것으로 보인다. 만전이 건립한 사찰은 월출산 남쪽으로 옮겨져 月南寺라는 이름으로 조선후기까지 그 맥이 계승되었다. Twelve kinds of roof-tiles and two bronze bowls bearing inscriptions on themselves have been found in the excavation of the Yongjang Castle in the Jindo Island. In this paper we tried to survey the history of the Buddhist temple located in the castle through the examination on the inscriptions. According to the inscription of the roof-tile 01, the Geumsa-sa temple was founded in the April of 1030, which must have been the first Buddhist temple on this site. Roof-tile 02, 03 and 04 show that the temple was re-built in the 1230s by Manjeon, the tonsured son of the general-dictator Choe Woo, and not a little roof-tiles were provided by the people of Byeoljin-jang village of Haenam and Sadeungsan-chon village of Gurye for the construction. But the re-built temple could not survived long. According to the roof-tile [09] a castle was constructed for the defence against the Mongolian invaders after 1243. The stele of Seon Master Hyeshim, the teacher of Manjeon, shows that Manjeon moved his temple to the area at the time. The inscriptions of other roof-tiles are short and difficult to find the historic backgrounds. The inscriptions of the bronze bowls tells that they were made by the Jinyag-bu, the general office of Choe Woo, and presented to the Wolnam-sa(月南社) society, the religious society which must have been found by Manjeon in Jindo. The name of the society is the similar to the the new temple built at the Mt. Wolchul, Wolnam-sa(月南社). We can infer that the new temple was named after the society in Jindo.

      • KCI등재

        - {ㄹ/을} - 를 수반하는 종결어미들 의 어휘적 속성

        최현숙(Choe, Hyon Sook) 한국생성문법학회 2015 생성문법연구 Vol.25 No.3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this paper, I examine some sentence-ending markers (= Xs) accompanied with the morpheme -(u)l- ('will') that is ambiguous between non-epistemic will (will 1 ) and epistemic will (will 2 ): -(u)l-lay, -(u)l-kka, -(u)l-kel, etc. Based on empirical data, I try to show that they have the following lexical properties/informations: (a) the person feature information of the subject they allow (b) the speech act information they trigger, (c) their selectional property in relation to whether they select will 1 or will 2, and (d) their lexical property in relation to whether they trigger the opposite polarity readings, which I call nPOS/nNEG (= nominal positive/negative) readings following Choe (2015). During the discussion, I suggest the following two descriptive generalizations: (I) will 2 , but not will 1 , can come with the tense morpheme -(e)ss-, and (II) Xs that come with will 2 allow any person (1 st , 2 nd , or 3 rd person) subject while Xs that come with will may not (probably for lexical/semantic reasons). I also provide evidence in favor of the following generalizations suggested in Choe (2015): (A) Declarative Xs as well as interrogative Xs can trigger nPOS/nNEG readings, and (B) an X with the feature [Speaker's Denial] triggers nPOS/nNEG readings when it is in the same clause as POS/NEG.

      • 에어컨 실외기 종렬설치에 따른 화재확산 위험성

        최승복(Choe, Seung-Bok), 최민기(Choe, Min-Gi), 최돈묵(Choe, Don-Muk) 한국화재소방학회 2013 한국화재소방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013 No.추계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에어컨 실외기는 냉매와 함께 가연성 윤활유가 고압으로 충전되어 있어 연소하중이 높다. 대부분의 건축물에 설치되는 에어컨 실외기는 미관을 고려하여 건물 외벽에 종렬로 설치하기 때문에 에어컨 실외기 또는 주변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이들 실외기를 따라 고층으로의 연소 확대의 위험성이 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