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 KCI등재

        공직 부패로부터의 해방은 어떻게 가능한가?

        이재성(Yi Sae-Seong) 새한철학회 2009 哲學論叢 Vol.58 No.4

        이 글의 목적은 우리 사회의 공직 부패 방지를 위한 여러 가지 법제도적 장치들이 왜 실효성을 갖지 못하는지 그 원인을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데 있다. 우리 사회는 그동안 공직자의 부패 문제를 대부분 감시, 적발 및 처벌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통제 관리 중심의 결과주의적 관점에서 해결해 왔다. 하지만 이런 접근법은 극히 제한적인 실효성만 가질뿐 근본적인 문제 해결책이 되지 못하고 부패의 악순환만 초래했다. 때문에 보다 효과적인 윤리적 접근법이 요청된다. 공직자의 부패가 발생하기 이전 단계에서 사전에 예방하는 차원, 즉 윤리 관리 중심의 관점을 보완하는 것 시급한 이유다. 필자는 이런 목적 하에서 먼저 공직 부패의 근본적인 원인은 어디에 있는지, 그리고 그 유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를 고찰하고(2), 이어서 공직 윤리는 왜 필요한지를 그 개념과 필요성 분석을 통해서 살펴 볼 것이다.(3) 그리고 나서 공직 윤리 확립을 위한 몇 가지 제언을 하면서(4) 이 글을 맺을 것이다.(5)

      • KCI등재

        과학기술시대에서 새로운 윤리학 근거짓기

        이재성(Yi Sae-Seong) 새한철학회 2011 哲學論叢 Vol.66 No.4

        근대를 살찌운 '아름다운' 공식, 즉 과학이 더 발전하면 더 나은 기술로 이어지고 그 기술은 다시 모든 인류에게 더 풍요롭고 더 나은 세상을 도래하게 한다는 이 아름다운 공식의 거대한 서사가 이제 종말을 고하고 있다는 사실이 더욱 확실해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우리는 우리의 미래세대에게 말해 줄 만한 제대로 된 그 어떤 이야기도 준비하지 못한 채 여전히 저 근대의 공식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새로운 이야기, 즉 '새로운 윤리학의 근거지음'이 절박한 이유다. 만일 우리가 새로운 윤리학의 근거짓기를 시작해야 한다면 그것은 아마도 어떻게 근대의 인간이 마침내 자신의 파괴적인 습성을 인정하고, 자신의 후회를 최소화할 방법을 찾아 낼 수 있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그 지점에서 시작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필자는 근대의 절정인 인간중심주의적 세계관을 극복하고 인간의 "삶의 형식"을 새롭게 주조할 수 있는 새로운 윤리학을 근거지울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필자는 이 글에서 인간이 처한 이 절박한 삶의 형식의 위기상황에서 근대가 낳은 인간중심주의가 갖는 한계가 무엇인지를 짚어내면서 새로운 윤리학을 근거짓기 위한 방법적 절차를 탐색하고자 한다. 그것은 우선 인간의 삶의 형식을 새롭게 구성하는 새로운 윤리학의 단초를 제안하는 일이다(2). 그런 후 인간중심주의적 관점의 협소함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윤리학을 제안할 것이다. 이 새로운 윤리학은 인간중심주의를 관점 찾기의 과정과 연관해서 비판하면서 인간중심의 세계관의 주요 관심을 협소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게 될 것이다(3). 이러한 논증 과정에서 필자는 지금까지의 윤리학이 취해 온 인간중심주의 관점을 포기하고 더 나은 관점, 즉 새로운 윤리학의 구조인 책임의 반인간중심주의적 성격을 고찰하면서(4), 이 글을 마무리할 것이다(5). There has been a 'charming' formula which has been fattening modern, in a sense that science progress leads to a better technology, which gives humans economic richness, enabling the world to become a better one. Although it is more obvious the fact that the charming formula of enormous narration mentioned above, comes to an end, we are still fiddling with the modern formula, not preparing any appropriate story for our future generation. Therefore I will probe what limits anthropocentrism that modern gives a birth has, in a crisis situation, such as a form of urgent lives which humans face, and will investigate the process of ways to lay the foundation for new ethics(1). For this, first, I will suggest the foundation of new ethics as a way to construct a form of human life newly. Then, I will propose new ethics, a way to overcome the narrow point of anthropocentrism view(2). Through this new ethics, I will criticize the anthropocentrism relating with the process of finding a point of view and focus on narrowing the main concerns of a anthropocentrism viewpoint(3). In the process of this, I will give up the point of anthropocentrism view that ethics has taken a stance until now(4). In stead, I will conclude this study, investigating such anti-anthropocentrism characteristics of responsibility as the construction of new ethics, a better point of view(5).

      • KCI등재
      • KCI등재

        피히테의 후기 선험철학의 관점에서 본 헤겔의 논리학

        이재성(Yi, Sae-Seong) 새한철학회 2015 哲學論叢 Vol.79 No.1

        헤겔의『논리학』과 피히테의 후기『학문론』은 방법론적인 차이에서 뿐만 아니라 내용 그 자체인 지식과 존재의 통일, 즉 절대지가 양자의 원칙론에서 이미 구별된다. 헤겔과 달리 피히테는 절대지를 절대자와 동일시하지 않고 절대지를 절대자의 ‘현상’으로 주제화한다. 그렇다면 양자의 방법론적인 차이는 절대지에 대한 이러한 상이한 규정에 근거하는 것일까, 아니면 그 반대로 이러한 규정의 차이는 방법론적인 단초에 근거하는 것일까? 필자는 바로 이러한 물음을 분석의 출발점으로 삼아서 피히테의 후기『학문론』과 헤겔의『논리학』의 방법론적 차이를 규명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서 필자는 먼저 피히테의 후기『학문론』, 즉 1804년『학문론』제1판과 제2판을 자세하게 분석할 것이다. 그런 후에 필자는 헤겔 의『논리학』이 과연 피히테의 후기『학문론』의 선험적 전망에서 드러나는 비판적 반론을 극복하고 있는지 어떤지를 살펴 볼 것이다. Hegel’s Logics and Fichte’s late Theory of knowledge are distinguished from knowledge and the unity of existence in contents themselves as well as in methodological differences, but absolute knowledge is already distinctive in theories of principle of both. Fichte unlike Hegel doesn’t identify absolute knowledge with the absolute, instead thematizes absolute knowledge as ‘phenomenon’. So are both methodological differences based on different code for absolute knowledge or are the code differences based on the methodological clues? Considering very this question as the staring point of analysis, I will establish methodological differences between Fichte’s late Theory of knowledge and Hegel’s Logics. In this regard, first, I will analyze Fichte’s late Theory of knowledge, particularly first and second versions of Theory of knowledge in 1804. Then I will inspect whether Hegel’s Logics overcomes the critical argument in the transcendental prospect of Fichte’s late Theory of knowledge or not.

      • KCI등재후보

        철학자와 나치 : 하이데거의 철학적 자율성을 어떻게 이야기 할 것인가?

        이재성(Yi Sae-seong) 사회와 철학 연구회 2006 사회와 철학 Vol.0 No.11

        이 글은 20세기 가장 위대한 철학자들 중의 한사람으로 간주되고 있는 하이데거의 철학적 자율성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지를 연구의 대상으로 삼는다. 하이데거는『존재와 시간』이라는 역사적 사건을 통해 자신의 철학을 세계화한 인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명한 철학자로서의 하이데거의 인생 항로는 아주 유별난 사건으로 망쳐져 버린 대표적인 경우, 즉 ‘나치의 철학자’가 되었던 경우에 속한다. 그러나 그동안 우리가 하이데거의 삶과 그의 철학사상에 대해 근시안적 사고를 갖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나치로서의 하이데거’와 ‘그 이후의 하이데거’가 바로 하이데거 자신에 의해서 철학적 자율성이라는 이름으로 오랫동안 지속적으로 은폐되었고, 더욱이 이러한 사실은 그의 제자들과 추종자들에 의해서 오늘날까지도 계속해서 조직적으로 은폐되어 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역사 위조의 연대기 속에서 그 자체 오랫동안 매력적인 테마가 되고 있는 한 위대한 철학자의 ‘은폐의 역사’를 살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3). 그러나 그 전에 ‘하이데거와 나치의 관계’를 물적 증거를 통해 고찰해 볼 필요가 있다(2). 그런 후에 하이데거의 정치활동과 철학 사이의 불협화음이 갖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역사, 철학 그리고 신화라는 문제의식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고(4), 마지막으로 하이데거 철학과 현대철학의 관계를 조명함으로써 우리의 철학적 과제가 무엇인지를 살펴 볼 것이다(5).

      • KCI등재

        생태철학적 사유방식과 산림의 의미

        이재성(Yi Sae Seong) 대한철학회 2016 哲學硏究 Vol.137 No.-

        오늘날 전 지구적으로 만연해 있는 무지막지한 인간의 폭력은 전체 인류사에서 그리 흔한 일이 아니다. 자율적인 근대적 인간이 이 지구상에 존재해 왔던 시간을 생각해 볼 때 이런 폭력은 하나의 ‘예외상황’이라 할 수도 있다. 가령 동물을 죽이고 자연 환경을 파괴하는 행태도 인간이 먹고 살기 위해 저지를 수밖에 없는 불가피한 사안이라고 하지만 인간이 태초부터 유대감을 추구하고 자신을 뛰어넘어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의미를 찾는 ‘사회적 동물’이라고 한다면, 인류가 지구상에 사는 다른 동물이나 다른 식물, 그리고 지구 자체에 가하는 믿을 수 없는 강력한 폭력은 도대체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이러한 맥락에서 필자가 이 글에서 주장하려는 것은, 첫째, 이미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서구의 현대 과학기술문명으로는 인류의 미래를 희망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서구 철학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발견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를 사유토록 했고 그것은 곧 생태주의와 생태철학으로 나타났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둘째, 과학기술문명에 지배된 현실과 생태철학적 사유는 마치 물과 기름처럼 겉돌고 있기 때문에 생태철학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계속되어야 하며, 그 결과로서 산림의 생태철학적 의미를 짚음으로써 미래지속적인 인간의 삶의 존재론적 조건을 규명해 보는 것이다. Considering the long time that modern man has been autonomous, it can be said that the brutal human violence prevalent around the globe today is an ‘exceptional situation’. Behavior such as killing animals or devastating the natural environment are thought to be unavoidable. However, if human beings have been ‘social animals’ pursuing connectedness and seeking meaning in the relationships of others beyond themselves since the beginning of time, how can the incredibly powerful violence which humankind has inflicted on plants, other animals, or the earth itself be explained? With this in mind, I propose the following arguments. First, the crisis of consciousness in the loss of hope for the future of mankind under the technology of modern Western civilization has already come to a dead-end causing Western philosophers to think of ways to discover new opportunities, apparent as ecology and ecological philosophy. Second, as reality has become governed by the technology of modern Western civilization and ecological philosophical rationality fails to co-exist with this reality, an understanding of ecological philosophy should be deepened and continued. In this context, I will investigate the existential conditions for human life to continue in the future in consideration of ecological philosophy and the meaning of Forest.

      • KCI등재후보
      • KCI등재
      • KCI등재

        헤겔의 '절대정신' 구상에 관한 아펠의 담론이론적 대응의 철학적 의미

        이재성(Yi Sae-Seong) 새한철학회 2010 哲學論叢 Vol.62 No.4

        이 글의 목적은 헤겔의 '절대정신'의 공식적 구상이 아펠의 담론이론과 어떻게 상응하는지를 살펴보고, 현실 사회에서 '실체적 인륜'의 실현이 갖는 철학적 의미를 고찰하는 데있다. 이를 위해서 필자는 우선 아펠의 '도덕적 행위의 실현' 증명과정을 간단하게 짚고(2), 아펠의 의사소통 공동체와 헤겔의 자유 공동체가 어떻게 구별되는지를 고찰할 것이다(3). 이어서 헤겔의 절대정신 구상에 대한 아펠의 비판을 비교·분석하면서(4), 실체적 인륜의 철학적 의미를 짚는 것으로 이 글을 마무리 할 것이다(5).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