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Interkulturelle Germanistik in Suedkorea- Grundlagen, Konzepte und Vorschläge -

          김유리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04 獨語敎育 Vol.30 No.-

          한국독어독문학은 90년대 중반 이후로 지금까지 약 10여 년간이라는 세월동안 학문의 정체성과 교수모델 방향 설정의 측면에 있어 심각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시기에 독어독문학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데 작은 보탬이 되고자 독일의 상호문화적인 독어독문학의 근원지라고 할 수 있는 바이로이트 대학의 모델을 분석해 봄으로써 한국 독어독문학 실정에 맞는 모델을 구상하고자 했다. 우선 바이로트대학의 상호문화적인 독어독문학의 모델 창설자인 Wierlacher 교수의 상호문화적인 해석학이론에 입각한 초기 모델은 독일 내에서조차 이론적이고, 추상적이며 서양문화중심의 문화이해라는 점에서 비판을 받게 된다. 그의 후임자인 Müller-Jacquier 교수는 이러한 비판을 염두에 두고, 보다 실용적이며 개별적인 문화를 고려한 실제적인 상호문화적 의사소통 능력 향상이라는 목표에 부합한 새로운 바이로트 모델을 제시한다. 본 논문은 Müller-Jacquier 교수의 바이로트 모델에서 출발하여 한국정서에 부합한 상호문화적 독어독문학 모델을 구상하고자 시도해 보았다. 따라서 이 모델에 대한 구상도 역시 상호문화적인 커뮤니케이션의 능력을 가르치자는 데 근본적인 목표가 있다. 이 모델 구상은 기존의 우리가 이미 지녀왔던 독문학과 독어학의 맥락에서 외국 문학과 언어학으로서 이미 내재하고 있는 상호문화적인 의사소통 요소를 강화하여 가르치자는데 취지를 두었다. 본 논문에서는 상호문화적인 측면의 인식과 이러한 차이들의 교육을 위한 한국형 상호문화적 독어독문학 모델을 구상해 보았다.

        • KCI등재

          외국어습득이론과 외국어교육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

          성상환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19 獨語敎育 Vol.76 No.76

          Der Erwerb einer zweiten Sprache ist häufig das Produkt einer systematischen Intervention, d.h. das Resultat der Schulbildung. Je nach Unterrichtsmethode können wir unterschiedliche Formen annehmen. In Bezug auf die Methoden kann von unkontrolliertem und gesteuertem Zweit- sprachenerwerb gesprochen werden, wobei mit letzterer der Fremd- sprachenerwerb gemeint ist. Je nach Klassenalter und Unterrichtsmethode ergeben sich teilweise verschiedene Untertypen. Wenn über die Art des Spracherwerbs gesprochen wird, ist zu beachten, dass es dahingehend auch unterschiedliche Spektren gibt. Die Formen können sich fließend ändern, und es ist durchaus möglich, dass die eine oder andere in einer anderen koexistiert. Vor diesem Hintergrund werden in der vorliegenden Arbeit die traditionellen Theorien des Fremdsprachenerwerbs oder des Zweitsprachen- erwerbs kritisch beleuchtet. Am Ende der Arbeit wird der kogntiv-orientierte Ansatz auch diskutiert. 본 연구는 이미 진행된 선행연구들(Edmondson/House 2000; Klein 2001; Saville-Troike 2006; Ortega 2009; Auer 2013)을 비판적으로 참고하였음을 밝힌다. 특히 다음 장에서 논의할 제2언어습득이론의 전개과정은 시대별로 정리된 Saville- Troike의 기술을 순서대로 참고하였으나 해당 이론과 관련하여 타 연구 성과들을 비교하며 비판적으로 논의하기로 한다. 또한 독일어 예시들을 추가적으로 제시하여 중점적으로 다루며 제2언어습득론의 논의의 장을 확대하기로 한다. 이와 같은 제2언어습득이론에 대한 개괄적 연구는 한국의 독어교육 분야에서는 충분하지 못했다(신형욱 2009 참조). 독일어에서는 이해욱(2015)의 ‘초기아동의 시상습득에 관한 연구’, ‘구문문법’과 특정 구문을 중심으로 한 성상환(2015)의 연구, 이성은(2017)의 ‘신경언어학적 연구’ 등 구체적인 방법론과 주제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습득연구가 있다. 또한 영어와 한국어의 비교연구로서는 최근 부정극어(Negative Polarity Item: NPI)를 중심으로 한 김보경(2018), 한국어교육에서는 ‘한국어습득에 있어서 인지·심리적 요인이 L2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백준오 외(2016), ‘체류경험을 중심으로 영어와 한국어의 유창성습득’을 분석한 강석한(2018) 등의 연구가 있다. 그러나 영어와 독일어, 한국어자료를 아우르는 비교를 통해 외국어/제2언어습득분야에서 발달한 이론들에 대한 개괄적인 접근을 한 경우는 국내연구에서 흔하지 않다. 본 연구는 이러한 노력의 일부임을 밝힌다.

        • KCI등재

          역량기반 교육의 관점에서 본 독일의 학교 연극 - 한국 연극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시사점 모색

          이시내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20 獨語敎育 Vol.79 No.79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das deutsche Schultheater im Hinblick auf die kompetenzorientierte Pädagogik untersucht mit dem Ziel, die koreanische Theaterpädagogik in ihrer Entwicklung voranzutreiben. Die Rolle der Schule als Teil der öffentlichen Bildung hat im 21. Jahrhundert große Veränderungen erfahren. Die Aufgaben der Schule beschränken sich längst nicht mehr darauf, ausschließlich Fachwissen an die Schüler zu vermitteln; ihr Auftrag besteht vielmehr darin, den Schülern, Methoden aufzuzeigen, welche auf der Grundlage des erworbenen Wissens innerhalb der Gemeinschaft sinnvoll eingesetzt werden können. Dahingehend können das Theater und das „Darstellende Spiel“ einen entscheidenden Beitrag leisten. Erstmals begründete der renommierte Pädagoge Martin Luserke in den 1920er Jahren das Schultheater bzw. das Laienspiel an deutschen Schulen. Neben den Fächern Musik und Kunst leistete im 21. Jahrhundert somit das „Darstellende Spiel“ bzw. das „Postdramatische Theater“ an zahlreichen deutschen Schulen einen wesentlichen Beitrag zur ästhetischen Erziehung der Schüler. An koreanischen Schulen wurde das Schulfach Theater infolge des Lehrplans von 2015 erstmals im Jahr 2018 offiziell an der Oberschule eingesetzt. Das Schultheater bietet eine ideale Möglichkeit Schülerinnen und Schülern innerhalb des Schulunterrichts Kernkompetenzen wie u.a. Sachkompetenz, Gestaltungskompetenz, kommunikative Kompetenz und kulturelle Kompetenz nahezubringen. 본 연구에서는 역사가 깊은 독일 연극교육의 전통을 시대별로 변화과정에 초점을 맞추어 살펴본 후, 21세기에 독일의 많은 학교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표현극 형식의 연극교육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 이는 전통적인 연극교육에 비해 표현극 교육이 역량기반 교육의 관점에서 볼 때, 학생들의 창의성과 심미적 감성 증진을 위해 더 효과적인 교육 형태이며, 최근 일반 연극계에서 나타나는 포스트드라마 Postdrama 현상과도 맥락을 같이 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독일의 연극교육 정책과 방법론적 발전과정에서 얻을 수 있는 한국 연극교육 활성화를 위한 시사점을 모색하고자 한다.

        • KCI등재

          프로이트와 현대문화 -독어독문학과와 교양수업의 한 사례-

          박희경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10 獨語敎育 Vol.48 No.-

          Deutsche Literatur, Deutsche Filme, Deutsche Kultur waren und sie sind immer noch es, mit dem sich die Fachkräfte der koeranischen Germanistik im Rahmen der General Education beschäftigen. Dabei zeichnet sich in letzter Zeit die Tendenz ab, dass die General Education immer mehr zu fächerübergreifenden Veranstaltungen übergeht. In der vorliegenden Arbeit plädiere ich dafür, dass die koreanische Germanistik die Liste ihrer Lehrangebote für die General Education stark erweitern sollte. Das Seminar <Freud und die moderne Kultur> zum Beispiel, um das es in der vorliegenden Arbeit geht, ist für alle StudentInnen an der SungKyunKwan Universität konzipiert. In ihm haben die StudentInnen die Chance, Freuds psychoanalytische Schriften gemeinsam zu besprechen und seine Gedanken daraufhin zu prüfen, ob und inwieweit sie ein analytisches Instrumentarium darstellt, um die moderne koreanische Kultur zu verstehen. Dabei versteht sich das Seminar als ein germanistischer Beitrag zur General Education. Will sich die koreanische Germanistik im Rahmen der General Education behaupten, so ist anzuraten, dass sie ihr in Deutschlandstudien eingebettetes Wissenskapital mit dem koreanischen Kontext in Zusammenhang bringt. 현재 한국내 각 대학들의 교양교육은 대개 통합적이고 포괄적인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전공지식을 너머 광범위한 기초지식과 학제적인 지식의 습득을 지향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독어독문학과 또한 이러한 목표에 상응하여, 문학뿐만 아니라 문화학과 지역학으로 외연을 넓혀서 교양수업을 개설하고 운용해 오고 있으며 언어교육 또한 실용적인 독일어 교육으로 확대해 왔다.

        • KCI등재

          독일 통일 후 구동독(신연방주) 직업교육훈련의 변화 - 1990년대를 중심으로

          유진영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21 獨語敎育 Vol.82 No.82

          Diese Studie konzentriert sich auf den Bereich der beruflichen Bildung unter den sozialen und wirtschaftlichen Veränderungen in Ost- und Westdeutschland nach der Vereinigung. Insbesondere möchten wir die Veränderungen in Ostdeutschland berücksichtigen, da die Vereinigung zu raschen Veränderungen in Ostdeutschland geführt hat. Die beiden deutschen Staaten haben sich nach dem Berufsbildungssystem erstmals unter das gleiche System des dualen Systems begeben, aber seit den 60er Jahren haben sie ihre berufliche Umgebung und das Berufsbildungssystem verändert, aber auch die Form ihrer Arbeitsplätze. Diese Unterscheidung in der Berufsausübung war auf die unterschiedliche Entwicklung der Volkswirtschaften beider Länder zurückzuführen, und das duale System der beruflichen Bildung war ein System, das eng mit der Wirtschaft verbunden war. Das Berufsausbildungssystem Ostdeutschlands ist also nicht das gleiche wie das Westdeutschlands, sondern ein anderes. Das größte Problem, das nach der Wiedervereinigung Deutschlands in der Region Ostdeutschland aufgeworfen werden kann, ist die Inkonsistenz zwischen der Wirtschafts- und Industriestruktur und der Beschäftigungsstruktur. Die Massenarbeitslosigkeit wurde natürlich bereits im Zuge der Entscheidung über die Vereinheitlichung angekündigt. 본 연구에서는 통일 후 나타난 사회, 경제적 변화 가운데 직업교육훈련의 분야를 중점으로 다루고자 한다. 통일 직후 1990년대 상황에서 동, 서독의 통합으로 구서독의 변화보다는 구동독의 변화가 급격하게 나타났으므로 동독에서의 변화에 주목하고자 한다. 지금까지 통일 이후 동독에서의 직업교육훈련의 변화를 다룬 국내 선행연구로서 이병준(1999), 강일규(2000), 홍선이(2002), 권오현(2006), 강구섭(2009), 정미경(2016) 등의 연구가 다수 있다. 본 연구는 국내의 선행연구에서 고찰한 연구내용과 문제점을 정리하면서 최근 독일의 연방직업교육연구소(BIBB)에서 출간한 연구(2015) 및 독일연방문서보존소의 사료를 중심으로 기존의 연구에서 밝혀지지 않은 당시의 학교 상황과 구동독에서의 움직임을 보다 상세하게 고찰하고자 한다. 특히 통일 후 개교한 학교의 현장에서 나타난 불안정한 상태와 동서독 직업교육 책임소재기관에서 곧 닥칠 흡수통합을 대비한 상황 등을 살펴봄으로써 통일 직후의 상황에 대해 이해할 수 있다. 이처럼 동서독 간의 준비과정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통일 이후 10여 년간 불안하고 안정화되지 못했던 직업교육상황을 고찰함으로써 우리나라의 통일계획 가운데 교육 분야, 그 가운데서도 직업교육 분야와 청년실업의 문제가 어떻게 전개될지를 고민해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특히 동서독 통일과정에서 다른 분야도 그렇지만 청소년들이 직업선택에 있어서 느끼는 심리적 차별은 컸던 것으로 보인다. 국가체제가 바뀌고 자격이 바뀌고 교육과정이 변화하면서 2등 국민으로 느꼈을 당대 청소년의 심정을 짐작할 수 있다. 2장에서는 통일 이후 구동독의 일반적인 사회 경제적 변화를 살펴보고 3장에서 구동독의 직업교육의 변화 및 문제점을 들여다보았다. 이를 통해 통일이후 초반인 1990년대 동독의 사회경제 변화가운데 직업교육통합과정에서 나타난 다양한 실업문제와 사회문제 등을 추적하였다.

        • KCI등재

          고령화 사회를 대비한 노인 대상 독일어 교육에 관한 연구 - 학습 동기를 중심으로

          주소정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18 獨語敎育 Vol.73 No.73

          Die koreanische Gesellschaft bricht zurzeit bezüglich ihrer rasanten Alterung alle bisherigen Rekorde. Mit Rücksicht auf den demografischen Wandel der nächsten Jahrzehnte und sozio-kulturellen sowie bildungsbiografischen Hintergrund der Koreaner ist zu erwarten, dass Senioren im Deutschunterricht einen immer größeren Anteil ausmachen werden. Dennoch wurde diese Altersgruppe im Rahmen der DaF-Forschung kaum in Betracht gezogen. Diese Arbeit beschäftigt sich daher mit dem Deutschlernen der koreanischen Senioren, vor allem unter besonderer Berücksichtigung ihrer Lernmotivation. Die Ergebnisse meiner empirischen Forschung, die auf Tiefeninterviews mit 15 Deutschlernenden im Alter ab 57 Jahren basiert, weisen darauf hin, dass sie sich hinsichtlich der Lernmotivation nicht nur von jüngeren Lernenden, sondern von Lernenden anderer Fremdsprachen im vergleichbaren Alter unterscheiden. Obwohl die Lernziele und -motivationen der koreanischen Senioren individuell sehr heterogen sind, gelangt man jedoch zur Erkenntnisse, dass sie hauptsächlich auf Motiven intrinsischer Art beruhen. Anhand der Interviewergebnisse ist festzustellen, dass sie das Lernen als Bestandteil ihres Lebens und ihrer Identität wahrnehmen und ein großes Interesse an der Kultur der deutschsprachigen Länder zeigen, vor allem an der gehobenen Kultur wie Literatur, Kunst, Geschichte und klassischer Musik. Außerdem haben sie ein sehr positives Bild vom zielsprachigen Land und der Zielsprache. All dies führt die koreanischen Senioren zum Deutschlernen. Sie benötigen Deutschkenntnisse somit für den Zugang zur deutschen Kultur, die Erweiterung des eigenen kulturellen Horizonts, intellektuelle Zufriedenheit und manchmal auch für ihre mentale Gesundheit. Diese Forschungserkenntnisse weisen auf die Bedürfnisse hin, einerseits den künftigen Deutschunterricht mit Senioren in Bezug auf die Organisation, Zielsetzung, Auswahl der Unterrichtsmaterialien themen- und inhaltsorientiert zu gestalten, andererseits kompetente Lehrkräft aus- und fortzubilden, die in altersheterogenen Klassen gut mit Seniorenlernern umgehen können. 오늘날 사회, 경제, 정치 모든 분야에 걸쳐 한국 사회의 고령화 현상과 이에 수반된 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다. 저출산과 기대여명 증가에 의한 인구구조의 고령화는 전세계적으로 보편화된 현상이나, 그중에서도 특히 한국의 고령화 속도는 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955년부터 1963년 사이에 태어난 700만의 베이비붐 세대가 노령 인구로 접어드는 2020년부터 한국 사회의 고령화 속도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며, 곧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들 것이 자명하다(이상림 외 2014: 15f.; 통계청 2016). 고령화는 노인 부양으로 인한 부담과 생산성의 저하, 노인의 빈곤과 같은 경제적 문제나 정보 단절로 인한 고립, 외로움 등과 같은 사회 문제와 직결되기도 한다. 그러나 누구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겪게 되는 노년기를 이와 같이 마냥 부정적으로 인식하기보다는, 사회 구성원들이 ‘성공적인 노화(successful aging)’(Rowe/Kahn 1997)를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하고 자립적이고 생산적인 노년기를 보낼 수 있도록 해결책을 찾아 도약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오늘날 평생교육은 개인적 차원에서는 자아실현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삶에 대한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사회적 차원에서는 모든 구성원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정보화 사회에 잘 적응하고, 세대 간의 단절과 불균형 현상을 극복하도록 도와 사회 구성원 간의 화합을 이끌어 낸다는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vgl. 민문홍 2009: 21ff.; 이윤경 외 2013:9f.; 장명숙/박경숙 2012. 256ff.; 전명수 2014: 235). 이와 같은 사회 전반적 흐름과는 달리 외국어 교육 분야는 아직까지 인구의 고령화나 평생학습의 중요성 증대와 같은 사회적 요구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 노인의 외국어 학습이 더 이상 예외적인 사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외국어 학습에 대한 수요나 외국어 학습 동기에 대한 체계적인 보고가 없으며, 노인 학습자의 특징이나 노인 학습자에게 특화된 교수·학습 방법에 대한 연구도 미진하다. 현재 노인 대상 외국어 강좌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교육 연구에서조차 노인 학습자는 여전히 관심 밖에 머물러 있다. 독일어 교육 영역에서도 노인의 독일어 학습에 대한 연구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제2외국어가 필수 과목이었던 제3차 교육과정기와 이전의 제2차 교육과정기를 거친 베이비붐 세대에 속하는 코호트가 노년기에 접어드는 향후 10년 간 노인 인구의 폭발적 증가와 함께 노인의 독일어 학습 사례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노인’이라는 새로운 학습자 집단의 독일어 교육 방안에 대한 연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는 노인의 외국어 학습에 대한 연구 공백을 메우는 한편, 평생교육으로서의 독일어 학습에 대한 기반을 마련하고자 한다.

        • KCI등재

          독일 68혁명과 교육개혁

          김누리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21 獨語敎育 Vol.82 No.82

          Die vorliegende Studie stellt einen Versuch dar, die deutsche Bildungsreform im Zug der 68er Revolution kritisch zu analysieren und ihre Bedeutung aus heutiger Sicht neu zu reflektieren. Aus international vergleichendem Blickwinkel betrachtet, liegt die Eigenart speziell der deutschen 68er Revolution in ihrem Schwerpunkt auf der Bewältigung der nationalsozialistischen Vergangenheit. Gerade dieses Ziel der möglichst konsequenten Aufarbeitung der Vergangenheit schien nur dadurch erreichbar, dass durch eine grundlegende Bildungsreform ein neues Leitbild vom Menschen zur Grundlage aller Pädagogik gemacht wurde. D.h., die deutschen 68er wollten durch Bildungsreform nichts anderes verwirklichen, als das, worauf das Schlagwort, Auschwitz dürfe sich nie wiederholen, abzielt. Die Essenz der Bildungsreform lässt sich begrifflich fassen durch die Konzepte der antiautoritären Erziehung und der kritischen Pädagogik. Dabei richtet sich die antiautoritäre Erziehung auf die Überwindung des autoritären Charakters, während die kritsche Pädagogik die Heranbildung des mündigen Bürgers anstrebt. Diese Bildungsrefom ermöglichte nun im Gefolge der 68er Revolution eine intellektuelle Neu-Gründung der Bundesrepublik, die sich bis heute zum “besten Deutschland”(Frank-Walter Steinmeier) weiter entwickelt hat. 이 논문은 최근 독일인들이 보이고 있는 이런 성숙한 모습의 뿌리,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의 말처럼 ‘역사상 최고의 독일’을 만든 근원, 백만 난민의 기적을 가능하게 한 기원을 추적해보려는 시도이다. ‘히틀러의 독일’을 오늘날의 ‘최고의 독일’로 변화시킨 ‘기적적인 전환’의 배후에는 바로 교육개혁이 있었다는 것이 논문의 중심 가설이다. 68혁명 이후 본격적으로 전개된 교육개혁이 새로운 독일인을 잉태했고, 이들이 새로운 독일을 탄생시킨 주역이라는 것이다. 먼저 독일 68혁명이 다른 나라와 다른 분명한 차이점은 과거청산에 초점을 맞추었다는 데 있음을 밝히고, 철저한 과거청산의 의지가 교육개혁으로 이어졌음을 살펴본 후 교육개혁의 양상을 경쟁교육 비판, 반권위주의 교육과 비판 교육이라는 측면에서 규명해볼 것이다. 결국 이 논문은 오늘날 ‘존경받는 독일’의 근원에는 교육개혁이 있었음을 밝혀보려는 시도이다. 나아가 지금도 여전히 수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 한국 교육의 미래를 독일의 과거와 비교하며 성찰해볼 것이다.

        • KCI등재

          독일어권 국가 비즈니스문화 교육을 위한 제언

          하수권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18 獨語敎育 Vol.73 No.73

          Aus meiner Sicht ist es heutzutage notwendig, das Lehr- und Lernthema „Businesskulturen in den deutschsprachigen Ländern“ im Rahmen des Germanistikstudiums in Korea weiter zu entwickeln. Diese Notwendigkeit kann vor allem aus dem Grund gerechtfertigt werden, dass diese Art von Fachkenntnissen sowie die Vermittlung direkter als auch indirekter Erfahrungen aus dem Bereich Businesskulturen in den deutschsprachigen Ländern positive Auswirkungen auf eine erfolgreiche interkulturelle Businesskommunikation haben. Trotz dieser Notwendigkeit / dieses Bedarfs sind wissenschaftliche Diskussionen darüber aber noch selten. Die vorliegende Studie soll zur Entwicklung des akademischen Diskurses auf dem Gebiet beitragen, wozu in dieser Arbeit die folgenden zwei Aspekte diskutiert wurden: In Bezug auf den ersten Aspekt wurden zuerst einige Lernmaterialien analysiert. Dabei wurden zunächst die Auswahlkriterien diskutiert und dann die ausgewählten Lernmaterialien insbesondere anhand folgender Fragestellungen analysiert: a) Welche Lerninhalte sollen als Lerngegenstände / Themen ausgewählt werden? b) Welche Lernziele sollen angestrebt / erreicht werden? c) In welcher Sprache sind sie geschrieben / werden sie angeboten? d) Welche unterrichtsmethodischen Ansätze werden in den ausgewählten Lernmaterialien antizipiert? In Bezug auf den zweiten Aspekt wurden die Lehr- und Lernmethoden der Businesskulturen in den deutschsprachigen Ländern diskutiert, wobei auch ein Unterrichtsmodell aus meinen eigenen / persönlichen Praxiserfahrungen vorgestellt wurde. 대학교육에서의 ‘이문화교육’과 ‘상호문화교육’ 필요성은 이제 더 이상 논의를 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인정되고 있다. 무엇보다 경제적으로는 한국이 FTA를 확대하고 기업들이 다국적 기업화되면서 한국경제가 글로벌 경제 시스템에 깊숙이 편입되어 있고, 사회적으로도 한국사회가 이미 다문화 사회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인에게 있어 이문화란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문화를 총칭하는 개념이다. 그리고 상호문화는 한국인이 이문화와 접촉하고 소통하면서 형성되는 것이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이문화교육은 주로 한국 이 외의 국가나 집단의 문화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한, 즉 이문화 이해를 목적으로 삼는 지식교육이다. 이에 비하여 상호문화교육은 한국인들이 다른 문화권 출신 사람들과 성공적으로 문화 간 소통 interkulturelle Kommunikation을 할 수 있는 “상호문화 역량”(이병준/한현우 2016, 7) 함양을 목적으로 삼는다. 글로벌 의사소통 상황에서 소통 참여자들은 이 역량을 기반으로 서로 협상하여 공유할 수 있는 “상호간 문화의 혼합체 Inter-Kultur”(유수연 2008, 97)를 만들어 낸다. 이문화 이해는 상호문화 역량을 향상 시키는데 반드시 필요한 인지능력이다. 잘못된 이문화 이해나 부족한 이문화 이해는 문화 간 소통을 방해하는 원인으로 작용한다.

        • KCI등재

          사회통합프로그램을 위한 블렌디드 러닝 기반 한국어 학습 도구 개발 방향 연구 - 독일, 덴마크, 호주와의 비교를 중심으로

          이은성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20 獨語敎育 Vol.79 No.79

          본 연구는 독일, 덴마크, 호주의 블렌디드 러닝 기반 사회통합프로그램 언어 학습 도구를 비교․분석하여 법무부 사회통합프로그램(Korea Immigration and Integration Program, 이하 KIIP)을 위한 블렌디드 러닝 기반 한국어 학습 도구 개발 방향을 모색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블렌디드 러닝은 공간적․시간적 한계를 뛰어넘고(Wang et al. 2013), 학습자에 따라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고(Dias/Diniz, 2014), 오프라인과 온라인 학습 환경의 통합으로 학습자원과 학습 도구가 풍부하다(Owstone et al. 2013)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또한 독일, 덴마크, 호주의 블렌디드 러닝 기반 사회통합프로그램 언어 학습 도구를 비교․분석하여 한국어 블렌디드 러닝 개발의 방향을 모색하고자 한다. 독일, 덴마크, 호주의 사회통합프로그램 언어 교육 정책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융합된 수업 형태인 블렌디드 러닝을 활용한 언어 교육 정책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연구를 통해 블렌디드 러닝 기반 한국어 학습 도구 개발에 기초 자료를 제공하고, 한국어 학습자의 학습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Ziel dieser Studie ist es, die Sprachlernwerkzeuge des Blended Learning- basierten Programms zur sozialen Integration in Deutschland, Dänemark und Australien zu vergleichen und zu analysieren, um Anregungen für die Entwicklung von Blended Learning-basierten koreanischen Sprachlernwerkzeugen für das Korea Immigration and Integration Program (KIIP) des Justizministeriums zu finden. Zu diesem Zweck wurden die auf Blended Learning basierenden Sprachlernwerkzeuge in Deutschland, Dänemark und Australien auf der Grundlage von Lehrmedien und Lehrmethoden verglichen und analysiert. Ausgehend von den Ergebnissen werden drei Richtungen für die Entwicklung koreanischer Lernwerkzeuge vorgestellt. Erstens ist es notwendig, auf Blended Learning basierende Werkzeuge zum Erlernen der koreanischen Sprache zu entwickeln, die unzureichende Unterrichtszeiten für die koreanische Sprache ausgleichen und selbstgesteuertes Lernen je nach dem Niveau fördern können. Zweitens sollten virtuelle Klassenzimmer wie Online-Videokurse in Echtzeit in Betracht gezogen werden, um den Lehrplan durch Berücksichtigung der Variablen von Lernenden mit unterschiedlichem Hintergrund zu diversifizieren. Drittens ist das deutsche VHS-Lernportal, das Sprachlernwerkzeuge anbietet, in dem Mensch und Maschine sowie online als auch offline miteinander verschmolzen sind, bei der Entwicklung des koreanischen Lernwerkzeugmodells als neues KIIP besonders bemerkenswert.

        • KCI등재

          독일 교육방송을 활용한 DaF 수업

          강명희 한국독어독문학교육학회 2019 獨語敎育 Vol.74 No.74

          Diese Arbeit beschäftigt sich mit deutschen Bildungssendungen als Lehrmaterial im DaF-Unterricht. In Deutschland wurden in den frühen 60er Jahren neue Unterrichtsmethoden eingeführt, um das Medium Fernsehen in Schulklassen zu nutzen. In regelmäßigen Abständen werden Schulfernseh- sendungen übertragen, damit die Lehrer sie als Unterrichtsmaterial im Unterricht verwenden können. „Planet Schule“ des SWR/WDR Fernsehens und „ARD-alpha“ des Bayerischen Fernsehens bieten verschiedene Sendungen für den Schulunterricht an. Diese Bildungssendungen umfassen alle unterrichteten Schulfächer wie z.B. Geschichte, Naturwissenschaften, Kunst, Sprache und Gesellschaft und sind auch für den Einsatz im DaF-Unterricht geeignet. „Planet Schule“ deckt die unterschiedlichsten Themen ab und bietet viele Programme zur deutschen Sprache, Literatur und Kultur an. Auf der Internetseite von „Planet Schule“ kann man verschiedene Videoclips, dazugehörige Unterrichtsmaterialien und Übungen herunterladen. In der vorliegenden Studie werden die für den DaF-Unterricht geeigneten Sendungen vorgestellt und darüber hinaus einige Lehrmethoden, die im Unterricht angewendet werden können, vorgeschlagen. 독일어 학습과 관련된 인터넷 정보는 매우 다양하고 광범위하다. 전문적인 교육 사이트부터 독일 관련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한 사이트 및 동영상 공유 사이트까지 전통적인 책을 통한 정보 외에도 우리가 직접적으로 손쉽게 얻을 수 있는 독일어 학습 자료들은 넘쳐날 정도이다. 이러한 인터넷 자료들은 교수자나 학습자 모두에게 더없이 유용하고 편리한 학습 도구로 활용될 수 있지만 정작 이를 선별하는 과정은 그와 같은 편리함을 무색하게 만들 정도로 많은 시간을 소요하게 만든다. 필자는 이미 10여 년 전에 당시 학생들에게 새로운 미디어 환경으로 호응을 얻기 시작한 유튜브를 예로 들어 이러한 점을 지적하고 수업에 적합한 동영상 자료들을 선별하여 교수 방안과 함께 소개한 바 있다(강명희 2010 참고). 그사이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스냅챗 등과 같은 디지털 기기와 매체의 진화는 이러한 정보와 자료들의 범람을 더욱 가속화 시켰고 선별의 어려움은 그만큼 더 가중되었다. 인터넷은 청소년을 비롯하여 젊은 층의 학습자들에게 친근한 매체로서 접근성, 다양성, 창의성, 재미 등 많은 장점을 지닌 학습 자료들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지속적으로 제공되는 새로운 학습 자료들은 학습자들의 주의를 환기시키고 지루하지 않은 수업을 원하는 교수자들에게도 더없이 좋은 자료들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수많은 자료와 정보들 가운데 어떤 것이 실제로 유용한 지에 대한 판단은 쉽지 않고, 이를 위해 교수자 및 학습자 개개인이 할애해야하는 유무형의 소비는 피로감을 유발시킬 정도이다. 특히 전문가들이 아닌, 아직 해당 분야에 대한 사전 지식이 부족한 학습자들의 경우에는 더더욱 유용성, 실효성과 관련된 효과를 미리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인터넷에는 검증되지 않은 것들도 포함해서 수많은 자료들이 있고, 이들 중에 학습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유용한 자료들을 파악하고 이를 수준에 맞게 응용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도 이제는 교수자들의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여겨진다. 이로써 본 논문에서는 인터넷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독일어 학습 자료들 가운에 특히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독일 교육방송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이를 대학의 DaF 수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교수 방안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독일은 새로운 매체를 수업에서 교육적으로 활용하는 것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새로운 교육 환경에 맞는 콘텐츠 개발과 서비스 제공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Wampfler 2017 참고). 특히 지역공영 방송사들을 통해 제공되는 교육 프로그램들은 학교에서 교수자와 학습자들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고, 전문적인 감독 하에 철저히 교육에 적합한 내용들로 검증된 학습 자료를 제공한다. ‘수업용 TV 방송 Schulfernsehen’이라 지칭되는 독일의 교육방송은 한국의 EBS처럼 독립된 방송국이 별도로 존재하지는 않지만 기존 방송채널을 통해 교육 프로그램을 제작 방송하면서 일종의 교육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수업용 TV 방송’은 무엇보다 학습과 교육을 목적으로 제작된 만큼 다른 인터넷 자료들과 비교할 때 교육적 신뢰도가 높고 전문적인 교수법에 대한 정보와 관련 유인물들까지 제공하고 있어 교수자들의 수업준비 시간을 단축시키고 그만큼 양질의 수업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본 논문에서는 ...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