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 수여기관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실태에 관한 연구 : 광주 가톨릭 대학교를 중심으로

        최현철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6 국내석사

        RANK : 249647

        The purpose of this study to find out the Catholic seminary students' anger management status and the method of solution. First, what is it like for catholic seminary students to express their anger and the feelings of anger? Second, what are the anger releasing methods for catholic seminary students? To find out the answers to these questions, the study conducted a survey and 117 students in Gwangju Seminary participated in the survey. 115 answer sheets out of total collected ones are used for the study. The materials collected for the study are analyzed statistically using SPSS(Statistical Package for Social Science) for Windows 12.0 to examine the frequency and differences. These are the results proven through analysis of the materials. The subject 1 of the study is to examine how catholic seminary students' feeling of anger is and what the expression of their anger is. First, as the result of studying the catholic seminary students' the feeling of anger through three sub-variables (aggressive feelings of anger, passive feelings of anger, claiming anger emotion), most of the students who are intending to be priests control their anger emotions well. It shows that seminary students have a passion to be models in communities by following Christ's teaching; seeing the world through God's eyes. Second, as the result of studying the catholic students' anger emotions through three sub-variables (aggressive feelings of anger, passive feelings of anger, claiming anger emotion), most of the seminary students appear to express their angers properly. It shows that because seminary students have been well trained in every area such as sexuality, personality, moral characters, intellectual characters and spiritual characters with special education, they express their angers in positive ways rather negative ways with care and warm perspectives toward the world and neighbours. The subject 2 of the study is to find out how seminary students release their angers. First, as the result of general examination of the way that seminary students use to release their angers, the students appear to use various ways of releasing their angers. They especially release their angers through communication to express their situations and to let others understand them and to be empathetic. Second, by studying the religious aspect of how they release their angers, most of the students control their angers through conversation with fellow seminary students, eucharist adoration and prayers. The students who have the specific mission to be priests try to handle their high emotions through the conversation with God. The result of the study suggests these as follows. Seminary students experience various negative emotions including anger. Therefore it needs to be studied and given attention to in which situation they experience angers and how they express them. There is a need to have the right education that angers which students feel is not necessarily negative. Since most of seminary students have a tendency to perceive high emotions, angers, hot-tempers, harsh words and cussword as sins, it requires concrete efforts to have right and healthy lives through spiritual life, communicative life and sacramental life. It is necessary to help seminary students to express their angers in a healthy way. Anger is considered as one of the seven original sins in the traditional church teaching. However beyond the perception of anger, it is necessary to teach that anger is from God and it is a natural emotion. Through this, the environment which seminary students can express their angers in a healthy way in their spiritual and religious lives can be created. Lastly not only the spiritual counselling but also psychological counselling is needed. Most of the students have a tendency to solve their anger problems through spiritual level. It is needed to have a system with specialized counselors to support and counsel them with daily unstable emotions such as depressions, anxiety, low self-esteem, jealousy and so on. 본 연구는 가톨릭신학생들의 분노 실태와 분노를 해소하는 방법을 밝히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이 크게 두 가지 연구문제를 설정하였다. 첫째,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정서와 분노 표현은 어떠한가? 둘째,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해소방법은 어떠한가? 그러므로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연구문제의 규명을 위하여 광주가톨릭대학교 신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모두 117명의 신학생들이 설문에 참여하였다. 그리고 수집된 설문지 가운데 최종적으로 115명의 응답 내용을 본 연구에 이용하였다. 본 연구에서 수집된 자료는 SPSS(Statistical Package for Social Science) for Window 12.0을 활용하여 통계 처리하여 각 설문에 대한 빈도분석과 차이검정을 실시하였다. 자료 분석을 통해 나타난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본 연구의 연구문제 1은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정서와 분노 표현은 어떠한가를 조사하는 것이었다. 첫째,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정서를 3가지 하위 변수(공격적분노정서, 소극적분노정서, 주장적분노정서)를 통해서 알아본 결과, 사제직을 희망하는 신학생들이 대부분 자신의 분노정서를 잘 다스리고 있음이 나타났다. 이는 신학생들이 이웃과 형제를 사랑하라는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통해 하느님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타의 모범이 되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둘째,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표현을 3가지 하위 변수(분노표출, 분노억제, 분노통제)를 통해서 알아본 결과, 대부분의 신학생들이 자신의 분노 표현을 적절하게 표현하고 있음이 나타났다. 이는 신학생들이 신학교의 특수한 교육을 통해서 성, 인성, 덕성, 지성, 영성 등 모든 분야를 통해 양성되어지고 있기에 이웃과 형제들에게 자신의 감정 표출이 부정적이기 보다 긍정적인 표현으로 상대방을 배려하며 세상과 이웃을 보다 따뜻한 시각으로 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본 연구의 연구문제 2는 가톨릭 신학생들의 분노 해소 방법은 어떠한가를 조사하는 것이었다. 첫째, 가톨릭 신학생들이 분노가 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소하고 있는지 일반적인 해소방법으로 조사한 결과, 신학생들은 분노를 다양한 방법으로 해소시키고 있음이 나타났다. 특히 대화라는 창구를 통해 자신의 처지를 밝히고 상대방이 자신을 이해하고, 공감해주는 마음을 통해서 분노를 해소시키고 있음이 나타났다. 둘째, 가톨릭 신학생들이 분노가 나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소하고 있는지 종교적인 해소방법으로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신학생들이 분노를 해소함이 있어 동료 신학생과의 대화, 성체조배, 기도를 통해서 자신의 분노를 조절하고 있음이 나타났다. 무엇보다 사제직이라는 특수한 사명의식을 지닌 신학생들이 자신의 격해진 감정을 타인이 아닌 하느님과의 대화를 통해서 해결하고자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궁극적으로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은 시사점을 제공한다. 신학생들은 신학교 안에서 분노를 비롯하여 여러 부정적인 감정을 경험하게 된다. 그러하기에 신학생들이 어떠한 환경에서 분노를 경험하며, 표현되고 있는지 구체적인 조사와 관심이 필요하겠다. 또한 신학생들이 느끼는 분노라는 감정이 부정적인 감정만은 아님을 올바른 교육이 필요하겠다. 대다수의 신학생들은 격한 감정, 화, 욱하는 성격, 거친 발언, 욕설 등을 죄로 보려는 경향이 많기에 영성생활, 공동체생활, 성사생활을 통해서 올바르고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구체적인 노력이 요청된다. 무엇보다 신학생들이 분노를 건강한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분노를 칠죄종의 하나라는 교회의 전통적인 가르침에서 벗어나 분노가 하느님께서 주신 선물이며, 인간의 자연스런 감정임을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여겨진다. 그리하여 신학생들이 신앙생활과 영성생활 속에서 분노를 건강하게 표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분노해소를 위해 영적인 상담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상담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다수의 신학생들이 신앙적인 차원에서 분노를 해소하려는 경향이 많기에 전문적인 심리상담사를 통해서 분노 감정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느낄 수 있는 우울, 불안, 자존감, 시기, 질투 등과 같은 불안정한 감정도 상담해주고 지원해주는 제도적인 장치가 마련되어야 하겠다.

      • 광주지역 가톨릭 도입과정과 노안 본당의 역사 : 노안 본당 100년사

        김경욱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6 국내석사

        RANK : 249647

        No-ahn parish (old Gye-ryang parish church), which was established in 1908, is the oldest parish church second to the Sanjung-dong parish (old Mok-po parish) established in 1897, and is a parish with long history enough to celebrate an anniversary mass for the 100th in 2008. However, there is a lack of historical data to shed new light on the historical value of No-ahn parish, and even the existing data are actually disappearing due to the inadequate storage. Therefore, the necessity of collecting and organizing data related to No-ahn parish has been brought up consistently in the diocese. A review on the history of No-ahn parish is an examination of the primary images of the archdiocese of Gwang-ju beyond simply revealing the historical facts of a parish itself. Because No-ahn parish is where the archdiocese of Gwang-ju strengthened itself basing on developing into the present condition and it is a local foundation that could make diocese into the present position. Economic and educational situation of No-ahn was poor because it locates geographically in the suburb of Na-ju and agriculture were considered as a primary industry. Contrary to the this poor situation, the fact that the seeds of the gospel were sown and reared this evangelical local community gives us a meaningful message. Not only that, but how they maintained a religious belief in various historical circumstances over 100 years gives a high historical value. The historical values of No-ahn parish are as follows. First, it was established and has been maintained since Jo-seon diocese periods till the jurisdiction was transferred to the establishment of Dae-gu archdiocese, and once again belonged into the archdiocese of Gwang-ju, as like No-ahn Parish experienced and encountered changes of the Korean Catholic church. Secondly, the No-ahn parish, which was established in 1908 experienced the First and Second World War and vacancy of a parish priest during the Korean War, and has maintained faith, even when the number of inhabitants decreased due to the farm-abandonment phenomenon in 70~80’s. This fact that the No-ahn parish affrontedmany historical changes would be historically valuable. Thirdly, as they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spreading Catholicism in Gwang-ju area, they paved the foundation for the people of Jeollanam-do province, where it once was a barren wilderness of catholicity, to be expanded as today. Fourthly, they are maintaining the existence as an extraordinary catholic village of the archdiocese of Gwang-ju, and they can be established as a model of belief in the diocese. Fifthly, the edifice itself can be considered as a representative of the auditorium-typed Western catholic architecture among churches which were constructed during Japanese colonial era, and has a historical value as the first Catholic church around Gwang-ju in the regional point of view. This study also investigated the situations of Jeollanam-do and process of establishment until the No-ahn parish was constructed, and investigated difficulties how the priests went through in evangelizing during the Second World War and the Korean War. Also, this study will research efforts how No-ahn parish made to spread the Gospel around the regional community through education projects, and how No-ahn parish is maintaining evangelical community with the village community and living today. And this thesis also tries to get a useful for those whom live today. Specially, in regards to the founding year of the parish, this study will investigate Father Noh Jacob’s argument that the parish was established in 1895, and tries to insist that the No-ahn parish was constructed in 1908 by criticizing his argument providing truth worthy data. However, in spite of the trial to collect all related materials on No-ahn parish for this research, the collected data was far from sufficient. Therefore, I, personally, hope and pray for being supplemented through studies by church and the academic sphere in the future. 노안 본당(옛 계량 본당)은 광주대교구에서 1897년에 설립된 산정동 본당(옛 목포 본당) 다음으로 1908년에 설립된 가장 오래된 본당이며, 2008년에 본당 설립 100주년 감사 미사를 봉헌했을 정도로 역사가 깊은 본당이다. 그러나 노안 본당이 지닌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할만한 역사적 자료가 부족하고, 기존에 보관되어 있던 자료들도 보관 미숙으로 소실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그동안 노안 본당에 관련된 자료들을 수집하고 정리하는 작업의 필요성이 교구 내에서 꾸준히 제기되었다. 노안 본당의 역사를 조명하는 작업은 단순히 한 본당의 역사적 사실을 밝히는 차원을 넘어서서 광주대교구 초기의 모습들을 살펴보는 작업이다. 광주대교구가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하는데 그 초석을 닦은 곳이기 때문이다. 노안은 지리적으로 나주에서도 외곽지역에 있으며 전통적인 농업을 주업으로 삼는 곳이기 때문에 경제적․교육적 상황이 열악했다. 그런 곳에 복음의 씨앗이 뿌려져 지금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며 지역사회와 교회가 일치된 복음적 공동체를 이루고 있음은 그 자체로 많은 교훈을 준다. 그 뿐 아니라 100년이 넘는 시간을 지내면서 여러 역사적 상황들 속에서도 신앙을 유지했다는 점에서 그 역사적 가치를 높게 평가할 수 있다. 노안 본당이 가진 역사적 가치는 다음과 같다. 첫째, 조선교구 시절에 설립되어 유지해오다가 대구교구가 설립되면서 관할이 이관되었고 최종적으로 광주교구 소속이 됨으로써 한국 천주교회의 변화를 온 몸으로 겪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둘째, 1908년에 설립된 노안 본당은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 한국전쟁 때에는 주임신부가 공석인 상황을 겪었으며 70~80년대 이농현상이 심화되어 교세가 줄어드는 상황에서도 신앙을 유지해 나갔다. 이처럼 한국의 역사적 변화를 온몸으로 겪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셋째, 광주지역에 천주교가 전해지는 중요한 역할을 함으로써 천주교 신앙의 불모지였던 전라남도 지역의 교세가 오늘날처럼 확장될 수 있었던 기틀을 마련하였다. 넷째, 광주교구의 보기 드문 교우촌으로서 현재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으며 교구 내에서 신앙의 모범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다섯째, 성당 건물은 일제 강점기에 건축된 성당 중 강당형 서양 성당건축 유형을 대표할 수 있는 성당이라 할 수 있으며, 지역적으로도 광주인근 지역에 처음 생긴 성당 건축물로서 역사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다. 본 논문은 또한 노안 본당이 생기기까지 전라남도의 상황과 설립과정에 대해서 살펴보고, 이후의 교세 확장과정과 제2차 세계대전 및 한국전쟁 때에 겪었던 사제들의 어려움에 대해서 살펴본다. 또한 노안 본당이 펼쳤던 교육사업들을 통해 지역사회를 복음화 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바를 살펴보고, 노안 본당이 마을 공동동체와 어떻게 복음적 공동체를 이루어가며 생활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며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교훈을 얻고자 한다. 특별히 본당 설립년도와 관련하여 1895년에 본당이 설립되었다는 노 야고보 신부의 주장에 대해서 살펴보고 이에 대해 근거 자료들을 비판하고 반박 자료를 제시함으로써 노안본당이 1908년에 설립되었다고 주장하고자 한다. 한편 본 논문을 진행하기 위해 노안 본당과 관련된 자료들을 최대한 수집하려고 노력했으나 자료들이 턱없이 부족했다. 따라서 이후에 교회와 학계에서 이어지는 연구를 통해 보완되기를 희망한다.

      • 한국 교회 성령 쇄신의 문제점 진단과 방향 모색 : 신학생 설문 조사를 중심으로

        이원재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1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한국 가톨릭 교회의 성령 쇄신 현황을 파악하고 진단하여 나타나는 문제점에 대해 고찰하고 성령 쇄신이 더 풍요로워질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서 다음과 같이 크게 세 가지의 연구 문제를 설정하였다. 첫째, 성령 쇄신의 원천인 성경에서는 성령의 움직임이 어떻게 이해되며, 성령 쇄신의 발단과 그 성장 과정은 어떠한가? 둘째, 성령 쇄신은 무엇이며, 성령 쇄신이 신앙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인가? 셋째, 한국 가톨릭 교회의 성령 쇄신이 가지는 문제점은 무엇이며, 교회 내 다른 운동들과의 연계를 통하여 어떠한 풍요로움을 가져올 수 있는가?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연구 문제를 풀어내기 위하여 한국의 7개 가톨릭 신학대학교 중 3개의 신학대학교 신학생들에게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모두 457명의 신학생들이 설문에 참여하고 응답하였다. 그리고 이 설문 조사의 결과를 본 연구에 이용하였다. 본 연구에서 수집된 자료는 SPSS/PC+ 10.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문항의 내용과 분석 목적에 따라 빈도와 백분율을 산출한 다음, 각 배경 변인에 따른 반응상의 차를 알아보기 위해 X2(chi-square) 방법을 이용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본 연구의 연구 문제 1은 성령 쇄신의 원천인 성경에서 이해되는 성령의 움직임에 관한 연구와 성령 쇄신의 발단과 그 성장 과정을 알아보는 것이었다. 구약 성경에서는 창조 질서의 축인 자연과 인간 안에서 하느님의 영(靈)을 힘과 생명력으로 이해하고 있었고, 신약 성경에서는 예수님의 영이 제자 공동체에게 전해져 예수님을 알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성령 쇄신의 발단과 그 성장 과정에서는 미국 듀케인 대학에서 시작된 성령 쇄신이 한국에 들어오게 되면서 교회 안에 영향을 미치게 된 과정을 알 수 있었다. 본 연구의 연구 문제 2는 성령 쇄신이 과연 무엇이며, 신자들의 신앙 생활에 미치는 영향은 어떠한 것인지 조사하는 것이었다. 이 과정에서 성령 쇄신이 궁극적으로는 하느님의 성령이 주시는 은사를 최대한 받아들여 신앙 생활의 성장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운동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신자들의 신앙 생활에 실질적으로 많은 영향을 끼침으로써 성령 쇄신에 참여한 사람들이 성령의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아울러 본 연구의 연구 문제 3은 한국 가톨릭 교회 성령 쇄신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진단한 후 그 대책 방안을 제시한 후 교회 내 다른 운동과의 연계를 통해 성령 쇄신이 가질 수 있는 풍요로움에 대해 제안하는 것이었다. 이 연구 과정에서 한국의 7개 가톨릭 신학대학교 중 3개의 신학대학교 신학생들에게 설문 조사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분석한 후 성령 쇄신의 문제점을 진단할 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드러났고, 특별히 성령 쇄신과 교도권과의 관계에서, 은사에 대한 잘못된 이해에서 오는 그릇된 은사 사용에서 그 문제가 더욱 심각했다. 따라서 교회 내 여러 학자들과 성령 쇄신 내에서 문제점 극복을 위한 방안들을 참고하여 대안을 제시하였고, 교회 내 다른 운동들, 포콜라레 운동의 새 가정 운동과 소공동체 운동과의 연계를 위한 사목적 검토를 통하여 성령 쇄신이 더욱 풍요로워지고 기초를 단단히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였다. 따라서, 본 연구의 결과는 4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성령 쇄신이 교도권의 충실한 지도를 받으며 이 운동을 펼쳐 나가야만 본래 성령 쇄신이 탄생하게 된 그 배경인 신앙 생활의 쇄신이라는 주된 목적을 흐리지 않도록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하는 내용이다. 그것은 성령 쇄신이 그동안 신자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온 동시에 은사에 대한 그릇된 이해 때문에 영적 성장을 저해하는 결과를 낳기도 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미래 사목자가 될 신학생들이 성령 쇄신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가지고 신자들의 신앙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도해야만 더 이상 성령 쇄신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이 드러나지 않게 될 것이다. 또, 사회 내 기초 공동체인 가정의 파괴가 심각해져가는 현대 사회 안에서 공동체의 일치를 가져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성령 쇄신이 가정 공동체 안에서 활성화 된다면 가정 파괴라는 사회적 문제도 줄어들 것이다. 그것은 바로 교회 공동체와 관련된 아주 중요한 문제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기초 공동체의 활성화를 가져오는 포콜라레의 새 가정 운동이나 소공동체 운동 등에서 일정 부분을 도입하여 성령 쇄신을 활성화 시키면 좋은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성령 쇄신이 성령의 움직임을 자신 안에 극대화하여 신앙 생활의 쇄신을 가져오도록 하는 것이라 한다면 교회 안에서 올바르게 이해되고 실행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지도하고 보호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The primary goal of my research is to find out the present state of the Holy Spirit Renewals for diagnosing actual problems in Korean Catholic Church and to seek the method making the Holy Spirit Renewals more abundant. To achieve the goal, I set three research subjects. First of all, I want to figure out how the movement of Holy Spirit is considered in Bible, the source of the Holy Spirit Renewals, and what the inception of the Holy Spirit Renewals is. The second one is to answer what the meaning of the Holy Spirit Renewals is and what takes place during the developmental process. Lastly, I try to find the problem that the Korean Catholic Church has in the Holy Spirit Renewals and things that can be brought through connecting to other movement in the church. To answer these questions, I conducted some surveys which were subject to 477 seminarians in 3 out of 7 seminaries. The data in this paper was analyzed by using SPSS/PC+ 10.0 program which helps compute the frequence rate and percentage according to the context and the aim of the analysis, and I used X²(chi-square) to discover the gap among variables in this study. Let me describe the results of my research briefly in the following. As to the first subject,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movement of Holy Spirit in Bible and the process of the Holy Spirit Renewals from its beginning, I found out that Holy spirit is considered as the energy and vitality that appears through the nature and humans alike. That is the axis of Creation according to the Old Testament. In the New Testament, however, the Holy Spirit takes a role that helps the disciples realize the existence of Jesus. Additionally I could find out the effect on Korean Catholic Church by the influx of the Holy Spirit Renewals that came from Duquesne University in America. The second subject that I mentioned before is to seek what the Holy Spirit Renewals is and how the Holy Spirit Renewals would effect the religious life of the Roman Catholics. While doing the research, I grasped that ultimately the the Holy Spirit Renewals is the movement that helps believers improve their religious life by adopting the grace that the Holy spirit of God gave them. Furthermore, through the Holy Spirit Renewals, believers participating in it can be more susceptible in responding to the movement of Holy Spirit. The last subject dealt in this research is to diagnose the problems that the the Holy Spirit Renewals in the Korean Catholic Church holds and to propose the solutions and the way that can make the Holy Spirit Renewals more abundant. To do the research, I carried out the survey targeting 477 seminarians in 3 out of 7 seminaries. After analyzing the data, I found some problems in the Holy Spirit Renewals. Among the problems, misunderstanding the grace of God and misusing it is the most serious one especially regard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Holy Spirit Renewals and the power of magisterium. Thus, I suggest some alternatives for surmounting the problems referring to the theories some scholars proposed and for laying the foundation of the Holy Spirit Renewals firmly through the ministry by connecting small group activities to other activities in Catholic Church such as new family movement of Focolare movement. As a result, the main point of this research is only when we do the Holy Spirit Renewals under the power of magisterium, we can achieve the primary goal, which is to revive our religious life. It is caused from the fact that the Holy Spirit Renewals can positively effect the spiritual improvement of believers, and at the same time bring negative effects because of misunderstanding God's grace. Furthermore, not to make the problems worse, it is essential that the seminarians who will enter the priesthood comprehend the Holy Spirit Renewals correctly and get upright lessons to be the leader of believers. Additionally it can be assumed that the Holy Spirit Renewalscan lessen family breakdown because the aim of the Holy Spirit Renewals is to bring solidarity in communities in contemporary society, when the basic unities - family - are broken down more easily. It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problems that related to the Catholic church. Thus, if the Holy Spirit Renewals is invigorated with The New Family Movement of Focolare and other small group activities, it will bring the better consequences. Above all things, regarding the Holy Spirit Renewals as the way that reforms religious life by maximizing the movement of Holy Spirit in oneself, the Holy Spirit Renewals should be guided and protected to make the movement understood and carried out more accurately in church.

      • 오늘날 한국 글라렛 선교 수도회 공동체가 직면한 예언자적 선교 사명과 도전적 과제

        최지훈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09 국내석사

        RANK : 249631

        하느님의 부르심에 응답해서, 글라렛 선교 수도회의 한 회원으로서 살아가고자 할 때 가장 먼저 고민하게 되는 것이 바로 글라레시안으로서의 정체성이다. 모든 수도회는 창립자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고유한 카리스마가 있는데 이것이 수도회와 회원들이 존재하는 목적이며 동시에 창립자를 통해서 내려주신 수도회의 고유한 은사이기도 하다. 이처럼 글라렛 선교 수도회도 창립자 성 안토니오 마리아 글라렛(St. Anthony Mary Claret : 1807-1870)으로부터 이어받은 고유한 카리스마와 더불어 수도회와 회원들이 존재하는 이유가 있다. 글라레시안으로서 존재하는 이유는 온 인류에게 주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데에 있다. 주님을 따르는 글라레시안들의 정체성은 주님의 말씀을 선포하는 ‘사도적 선교사’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사도적 선교사인 글라레시안들의 정체성과 그들이 살아가고 있는 자리 즉 한국 가톨릭교회 안에서 어떻게 글라레시안으로서 존재해야 하는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글라레시안으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기 위해서는 글라렛 선교 수도회를 창립하신 분이 걸어가신 삶 그리고 공동 창립자들과 창립자의 카리스마와 사명을 실현하고 구현한 수도회의 역사를 뒤돌아보아야 한다. 창립자의 삶과 수도회가 걸어온 역사를 통해서 글라레시안으로서 정체성을 확실하게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런 인식을 통해서 한국 가톨릭교회에서 글라레시안으로서 어떻게 존재해야 하는지 그 삶의 방향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글라레시안들은 창립자의 정신과 사명 그리고 수도회가 창립된 목적에 따라 존재해야 할 소명이 있다. 확고한 정체성과 소명 안에서라야 글라레시안들은 생명의 말씀을 모든 이에게 전할 수 있으며 복음 선포자로서 투신할 수 있다. 사도적 선교사로서 자신의 삶을 온전히 투신한 글라렛의 삶은 끊임없이 일하는 사도이며 오직 주님의 말씀만을 선포하기 위해서 살았던 삶이라고 할 수 있다. 글라렛은 사도적 선교사로서 하느님의 말씀을 선포할 때 시대적이고 정치적 상황을 예언자적 시각으로 보면서 시기의 적절하게 말씀을 선포하였다. 그는 주님의 말씀을 선포할 때 가장 시급하고 가장 필요로 하는 일이 무엇인지 그것을 찾았고, 그것을 위해서 자신의 온 삶을 투신하였다. 한마디로 글라렛은 주님께서 하느님께 순명하며 그분의 뜻만을 찾고 그 길을 항구히 걸어가신 주님의 삶이야말로 곧 자신이 걸어가야 할 길임을 분명하게 인식하였다. 그러기에 항상 주님의 사도로서 그리고 선교사로서 모든 일을 예언자적 시각과 안목으로 바라보았다. 또한 창립자의 정신을 이어받은 글라레시안들 역시 글라렛이 지녔던 예언자의 소명 즉 주님의 말씀을 선포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시대적인 표징과 정치적인 상황을 예언자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아야 한다. 시대의 징표를 볼 수 있는 예언자적인 소명은 글라렛 선교 수도회가 존재하는 의미를 찾고자 하는 노력의 결실이라고도 볼 수 있다. 한국 글라레시안들 역시 사도적 선교사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며 그 복음 말씀을 전하기 위해서 자신들의 삶을 투신해야 한다. 이런 투신은 예언자적 시각을 가지고 이 시대 가장 필요하고 시급한 일이 무엇인지 바라볼 수 있는 안목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한국 글라레시안들은 한국 가톨릭교회의 모습과 시대적이고 정치적 상황들을 예언자적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이런 시각과 안목을 지닐 때 지금 여기에서 하느님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현상들을 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맥락에서 필자는 많은 이들이 유사영성 운동을 안에서 영적인 메마름과 자신들이 원하는 내적인 평화를 추구하는 현상에 주목하고자 한다. 유사영성 운동은 물질로서 채워질 수 없는 영적인 갈망들을 다양한 수련 방법을 통해서 채울 수 있다고 말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인간적 완성에 도달할 수 있다고 가르친다. 이것이 문제가 되는 것은 유사영성 운동이 종교성을 띠고 있다는 점에 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은 이런 면을 의식하지 못하고 유사영성 운동에 참여하고 있다. 그리스도인들이 유사영성 운동에 참여하는 이유는 다양하겠지만 보다 근본적인 것은 현 본당 사목 안에서는 그리스도인들의 영적인 갈망이나 내적인 평화를 추구하는 이들의 욕구를 채워주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한국 가톨릭교회 안에는 전통있는 영적인 프로그램이나 기도들이 있지만 그리스도인이 쉽게 접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므로 한국 가톨릭교회는 유사영성 운동의 문제점을 신자들에게 인식시켜 주면서 신자들의 영적인 갈망과 내적인 평화를 추구하는 성향과 경향을 파악하여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이 갈망하는 것을 가톨릭교회 안에서 찾을 수 있고 얻을 수 있다는 확신과 인식을 시켜줄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그렇다면 유사영성 운동이 활성화되고 있는 한국 가톨릭교회에서 과연 글라레시안들은 어떻게 이런 시대적인 상황에 맞추어 주님의 말씀을 선포할 수 있는지 고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측면에서 한국 글라레시안들이 주님의 말씀 The identity of the Claretian Missionaries is found to be the most demanding reality as he lives a Claretian. Every religious institute has its own Charism handed down through its founder, which is the meaning of its life as well as the gift given by the Holy Spirit. Likewise the meaning of the Claretian life is grounded in the one and the same Charism that has been handed down to the Claretians through their founder, St. Anthony Mary Claret(1807-1870). The meaning of the Claretian life is to proclaim the Word of God to the whole world. The Claretian identity, therefore, can be defined to be ‘the apostolic missionary’. With a view to that identity, the researcher is challenged to ask to himself and reflect on how the Korean Claretians should revitalize their identity in their context of life, that is to say, the Korean Church. It, thus, requires that the Korean Claretians of today should study the life of their Founder, Claret and the way he shared and actualized the Charism and mission with his co-founders. The study of that history aims at reorientinghow the Korean Claretian Missionaries should live in the Korean Church, for each and every Claretian is called to live as apostolic Missionaries as well as religious in accordance with the spirit of the Founder and the aim of founding the Congregation. The life of St. Claret as apostolic missionary was to ceaselessly work to bring the Word of God to the world. To this purpose, he interpreted the context of his life in prophetic perspective and accordingly discerned the most opportune way of serving the Word. In this way he discerned what was the most urgent and needed work before he committed himself to proclaiming the Word. In a word he followed in the footsteps of Christ who had always searchedfor the will of the Father and followed the obedient and prophetic discerning. In the same vein, the Claretians who succeed the spirit of the Founder are called to discern the signs of the time in a prophetic view before they commit themselves to proclaiming the Word of God in a prophetic way. The prophetic way of being servants of the Word is possible only through discerning what are the most urgent and opportune and effective areas of ministry. The Korean Claretians need to see the current reality of the Korean Catholic Church and the signs of the Korean society. With a prophetic view to the current time, the researcher paid attention to the New Age Movement which reveals the spiritual desire and search for inner peace in many people of our time. The New Age Movement is characterized by the tendency to believe that human beings can achieve human perfection or at least satisfy their spiritual desires though a variety of training apart form relying on the grace of God. Another danger of the New Age Movement lies in the pseudo-religious aspects of some spiritual trends which threaten the Christian faith of many Catholics. Prevalence of The New Age Movement among many Catholics reveals the limitations of the current Catholic parish ministry in which it is difficult to satisfy the spiritual desires of the Catholics. Another problem is that it is not easy for lay people to approachmany Christian traditions of spirituality or prayer method. In this situation the researcher found it important to awaken lay people to the dangers or problems of the New Age Movement and to find some sound ways to answer to the desires of the people within the Catholic Church. Confronted with those challenges regarding New Age Movement, the Claretians are also called to discern the signs of the time and accordingly apply the discernment to the apostoliccommitment to word mission. To that purpose, the researcher found it necessary to revise in a critical view the way the Korean Claretians are carrying out the current ministries and propose some apostolic activities which are urgently needed among them. Firstly, the Korean Claretians are called to engage in spiritual direction and retreat ministry whereby they accompany people to find a way to deepen the spiritual journey within the Catholic Church. Secondly, it requires that the Claretians share with lay people the spiritual resources and mission of the Congregation and offer them the opportunities to develop their individual charisms thereby contributing to the growth of the Church. Thirdly, the Korean Claretians are challenged to participate in some ministerial areas in which people are led to be awakened to the true meaning of life and outgrow the various difficulties of life. For instance, the Claretians are highly recommended to engagein the ministry of life promotion, ministry of correction, ministry of national reconciliation and ministry of family thereby facilitating the people concerned to find out the dignity of human life through the proclaimed Word of God. In this way the Korean Claretians proclaim the Word of God answering to the spiritual needs of the people in our time. The vocation of the Claretians is to contextualize the proclamation of the Word in the concrete time and place and the culture of the people. To this purpose, it requires that they are called to share their mission with lay people in the communion with the local Church as the Founder.

      • 복지국가 위기론에 대한 연구 : 가톨릭교회 입장에서

        김관우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08 국내석사

        RANK : 249631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권리를 갖게 된다. 따라서 인간이면 누구나 그에 합당한 권리를 요구할 수 있고, 받을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인간 생명의 존엄성 때문이다. 또한 인간은 그 홀로 살아갈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 어느 일정한 지역의 사람들이 하나의 공동체를 형성하고 그 공동체의 힘을 통해 자신들의 삶의 안정과 평화를 도모한다. 이러한 공동체를 국가라 한다. 따라서 국가는 그곳에 속한 이들의 삶을 보장해줄 의무를 지닌다. 국가는 곧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 이러한 국민을 위한 국가의 모습은 국민을 위한 복지정책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명확히 드러난다. 1970년대를 전후하여 서유럽 국가들은 본격적인 시장경제를 바탕으로 하는 자본주의의 확산을 통한 도시화, 산업화 등으로 생겨나는 빈민들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생존권 보장을 위한 투자와 제도의 발전이 시작된다. 이러한 국가의 모습을 일컬어 복지국가라고 말한다. 그러나 1970년대 후반 전 세계적으로 불어 닥친 경제침제로 인해 서유럽국가를 중심으로 확대되어가던 복지국가는 커다란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 경제 침체의 원인이 국가의 지나친 복지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이 대두되기 시작한다. 이때 과거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시장의 자유경쟁 원리를 통한 국가와 개인의 발전을 추구했던 자유주의의가 그 이름을 바꾸어 신자유주의로 다시 등장하게 된다. 이들은 시장에 대한 맹신을 바탕으로 세계화를 전개해 나간다. 세계화에 있어 국가는 자유로운 시장경쟁 원리를 방해하는 장벽일 뿐이다. 더욱이 세계화를 주도하는 국가와 그 기구들은 과거 두 차례의 세계대전을 통해 막대한 이익을 챙긴 몇몇의 거대 자본국과 그 세력을 등에 업은 초국적 기업들이다.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에서 가장 문제를 삼는 것은 바로 다국적기업이라든지 국제 경제기구들의 정책과 활동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국가의 복지정책이다. 그들은 국가의 복지부분도 자유시장 경쟁원리에 맡긴다면 보다 효율적이고 경제적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하나의 이상일 뿐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제3세계 국가는 물론이거니와 아시아의 여러 나라에서도 양극화의 문제, 실업자 문제 등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의 폐해에 대한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국민의 복지는 곧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며, 경제 논리보다 앞서는 문제이다. 복지국가의 복지정책은 곧 가톨릭교회의 하느님 나라의 실현은 넓게 보면 같은 선상에 있다. 그러기에 가톨릭교회의 사회교리에서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의 경제정책에 대해 경제는 어디까지나 인간을 위한 봉사이어야 하지 인간의 삶을 위협하는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됨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과거 국가 복지정책의 보조적 역할만을 수행해 왔던 가톨릭교회의 사회복지 활동이 이젠 좀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수준으로 향상되어야 한다. 이상의 내용을 본고는 다루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하여 복지국가의 위기를 극복하는 방안으로 크게 세 가지를 제시하고 있다. 첫째, 복지의 문제는 인간의 존엄성이라는 차원에서 다루어져야 한다. 둘째, 신자유주의적 세계화를 주도하는 소수의 거대 자본국을 견제 할 수 있는 국제적 차원의 경제기구가 설립되어야 한다. 셋째, 가톨릭교회의 사회복지 활동은 그 고유성을 지속해 나가면서도, 국가정책과의 긴밀한 연대성 안에서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복지활동을 전개해 나가야 한다. Every man has right basic authority. Therefore, man can require his own right and can take it. That’s because of sanctity and dignity of every human life. And also man is not able to live alone either. The people, awho live in certain place, get together and make their own community and promote rest and peace of a life through strength of the community string. We call this ‘Nation’. Therefore, a nation has a duty ensuring to keep people’s rest and peace of a life. Nation exists for the people. National welfare shows clearly how much nation provide things for people. Before and after 1970’s, invest and system startto develop to guarantee the poor citizens who are the weak from West Europe’s urbanization and industrialization. This situation called Welfare Nation. However, Welfare nation, which was magnified a West Europe nation, encountered with a large crisis in late 1970’s. Some people assert that economic recession is from exceeding welfare. At this time, liberalistic economy, which toward a personal development from free competition, has been change name as Neo-liberalistic. Neo-liberalistic spread out with over-credulity. Nation is just an obstacle a free market competition principle. And also some nations got enormous profits from two World Wars. Neo-liberalistic raise question about nation welfare which blocking progress in international economic structure. They assert national welfare should leave with free market system. But that assertion is just ideal assertion not in actuality. In many situations show Neo-liberalistic effect of globalization in the third world nations. Especially the problems of a positive pole court protection problem, an unemployed person are very serious. It is not only in the third world nations but also in some countries in Asia. This and Catholicism meeting social welfare action of a past nation welfare policy that has performed only supporting role are more systematic now, and it must be improved with a professional level. This is covering contents of ideal. And I am presenting 3 with a plan I do this contents with a base, and to weather in the crisis that the welfare is national big. The first, a problem of the welfare must be handled in a dimension called human dignity. An economy organization of an international dimension for a check to be able to do a few gigantic capital soups which do it even if the second, a Neo-liberalistic Globalization are given must be established. Though the third, Catholicism meeting social welfare action continue the characteristic and go out, more is systematic, and put on a display of professional welfare action in a strict regiment anger of national policy and must go out.

      • 한국 가톨릭교회 사제들의 정의구현 활동에 대한 고찰 :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활동을 중심으로

        연규영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06 국내석사

        RANK : 249631

        무엇이 종교지도자들인 사제들로 하여금 사회의 한 복판에 서게 하는가? 그들은 무엇을 전망하는가? 본 논문의 출발점은 바로 이 문제 위에 있다. 특히 오늘날 신자유주의 정책 아래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더욱더 고통을 당하는 사회, 그리고 심화되는 양극화 안에서 피폐해지는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사회적 모순을 보면서 이러한 사회와 사람들에게 구원을 선포하는 사제들의 삶은 어디를 향하고 있어야 하며 그 삶이 지향하는 종점은 어디인가? 이것이 본 논문의 출발점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본 논문에서는 ‘사회의 불의한 현실을 비판하며, 그의 근원적 쇄신, 개혁을 요구하는 가톨릭교회의 사제들’의 정의구현 활동의 -대표적인 조직인 「사제단」- 이념적 논의를 밝히고, 구체적인 사건을 통해 그들이 이념을 실천으로 옮기는 방식을 기술하였으며, 이념과 실천을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 활동에 대한 제언을 구성하였다. 「사제단」의 정의구현 활동은 제2차 바티칸공의회를 전·후로 해서 촉진된 ‘새로운 신학’의 하나의 ‘실천적 구현’이다. 이 새로운 신학은 구체적인 삶의 자리에서의 실천을 강조하는 흐름이며, 이러한 신학적 바탕 위에서 사제들은 자신들의 사명 중 ‘예언자적 사명’을 보다 더 강조함으로써 그들의 정의구현 활동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사제단」의 정의구현 활동은 변화된 교회 내적 요인과 함께 지극히 억압적이고 폭력적인 통치구조, 그리고 역설적으로 그러한 통치구조가 결과한 군부통치의 본질에 대한 인식의 심화와 대중화, 합법적인 사회개혁 운동의 공간이 거의 확보되지 못하고 있던 사회 구조적 상황, 그리고 덧붙여 그러한 변화에 ‘불을 놓은’ 하나의 사건, 즉 군사독재정권에 의한 지학순 주교의 구속사건이 맞물리면서 시작된 것이었다. 이러한 「사제단」의 정의구현 활동은 80년대에 접어들면서 새로운 국면에 직면하게 된다. 80년대는 「사제단」의 지향이 민주화의 소박한 요구에서 보다 넓어지고 깊어지는 과정이었으며, 그것은 한국 사회의 민주화 과정과 맞물리면서 진행되어 왔다. 또한 「사제단」은 ‘교회 내적인 쇄신’없이 사회정의구현이 있을 수 없다고 판단하고 교회 쇄신 작업을 펼치는 한편, 자신들의 활동의 이념적 논의와 전망에 대한 고민을 심화되게 된다. 이에 따라 「사제단」의 관심은 ‘인권문제’에 기초한 ‘제도적 폭력과 구조적 압제에 대한 항거’로부터 그 근본에 깔려 있는 ‘분단’이라는 민족 모순의 문제로 옮겨지고, 나아가서 교회와 사회의 ‘근원적 쇄신과 구조적 개혁’에 대한 지향을 확고히 하게 된다. 「사제단」의 대안적 전망은 라틴아메리카 해방신학의 그것과 비교하여 고찰하였으며, 본 논문은 먼저 라틴아메리카 해방신학의 경우 그 논의의 초점이 ‘자본주의 극복’에 우선적으로 놓여져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그것은 그들의 비판적 인식이 ‘종속적 자본주의 체제 하에서의 억압과 착취에 대한 분노’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의 논의는 자연스럽게 ‘反자본주의’에서 ‘사회주의적 대안’을 모색하는 방향으로 옮아가게 된다. 그러나 한국 사회에서의 「사제단」의 정의구현 활동은 해방신학과 여러 가지 차이를 나타내며 진행되어 왔다. 「사제단」의 논리를 통해서 분명하게 보여지는 것 한 가지는 ‘자본주의의 근본적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런데 「사제단」의 사회의 근본적 변화에 대한 지향은 목적과 방법론에 있어 여타의 사회운동과는 차별성을 지닌다. 「사제단」은 ‘구조적 개혁’뿐만 아니라 ‘인간의 변화’를 동시에 주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결국 「사제단」은 근본적인 변화에 대한 요구를 그 지향으로 하지만 ‘체제 내 개혁’의 성격을 중심으로 하고 있으며, 결국 새로운 체제로서 분단에서 통일을 통한 가톨릭 사회주의를 그 지향점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 90년대 이후 「사제단」의 정의구현 활동이 정체되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새로운 문제들이 다양하게 펼쳐지고 있는 오늘날 앞으로 더욱더 많은 활동이 요구되어지고 있다. 특히 신자유주의에 의해 심화되는 사회 양극화 안에서 고통당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정의와 해방을 선포하면서 새로운 사회를 위한 활동을 전개해야 할 것이다. 하느님의 기쁜 소식인 복음을 선포하고, 하느님 나라를 이 땅에 건설하도록 부름 받은 사제들이 부여받은 직무 안에서 끊임없는 자기 쇄신과 개혁을 통해 하느님의 정의가 구현될 수 있기를 이 논문에서 밝히고 있다. What makes priests, the religious leaders, stand in the center of society? What do they aim at? The study starts off with these two questions. Today, in particular, under the New Freedom's policy, the harder workers work, the worse their suffering is getting. They can't help but to live more impoverished lives under the social polarization. Considering these social contradictions, which direction should priests go who proclaim the Jesus' salvation to the world tend to? And where is the end of their life? On this ground, taking the example of the Catholic Priests' Association for Justice in Korea(CPAJ), the study is composed of four parts: First, it illuminates the ideological arguments of activities for realizing justice of the Catholic priests in Korea who criticize 'social unjust reality' and request the fundamental social reform. Second, it describes the practical ways of the association through certain activities. Third, it estimates its ideology and practices, and finally it suggests the CPAJ's prospects. The CPAJ's activity for realizing justice is 'the practical realization' of 'New Theology' promoted before and after the Second Vatican Council. This 'New Theology' is one of the flows emphasizing the practice on one's own position in life. On this theological ground, priests point up 'the prophetic mission' more than the others, which shows their will for activities of realizing justice. There are several reasons why the CPAJ's activities started: the changing factors within the Catholic church, the oppressing and violent ruling government, the deepening and popularization of recognition for the military regime paradoxically resulted from the ruling system, the social organizational situation in which the legal movement for social reform were rarely guaranteed, and the imprisonment of Bishop Daniel Tji Hak-soon by the military regime, which set fire to these changes. In the 1980's, the CPAJ's activities entered upon a new phase. During that time, its aim was being realized in the process of widening and deepening from simple democratization, which engaged with a pro-democracy movement in the Korean society. Moreover, judging that realizing social justice cannot be made without 'the internal reform of Catholic Church,' priests in the CPAJ started the reform works and discussed the ideological argument and prospects of their works. Therefore, the CPAJ's attention moved from the resistance against 'systematic violence and oppression ' for 'human right' to the root cause of 'the division of the Korea.' It made priests confirm their aim for 'the fundamental innovation and structural reform.' In this study, the CPAJ's alternative prospects are considered from the comparison of Latin America's Liberation Theology. It points out that the focus of Latin America's Liberation Theology is first set on 'overcoming the capitalism,' This is because Latin American's critical view started from 'the anger against oppression and exploitation under the subordinate capitalistic structure.' As a result, the CPAJ's priests discussion was naturally moved from 'anti-capitalism' to socialistic alternative.' However, the CPAJ's activities in Korean society have been progressed showing the several differences from Liberation Theology. The CPAJ's logic obviously shows its claims for 'a fundamental modification of capitalism.' Then, in the CPAJ's end and methodology, its aim for the fundamental changes of our society has some distinction from the others' social movements. The CPAJ insists on not only 'structural change' but also 'the change of human' at the same time. Ultimately, it puts the priority on 'reform within a system' though the CPAJ's intention is the request for the fundamental changes, which means that it aims at the Catholic socialism through reunification from the division of the Korea. Since the 1990's, it is the fact that the CPAJ's activities have been stagnated. However, more and more activities are demanded to solve them as the social problems are getting diverse. Priests should extend activities for the new society, proclaiming God's justice and liberation to people suffering heavily under the social polarization by New Freedom. This study confirms that priests who called to proclaim Good News and build the kingdom on earth should realize God's justice in the society through endless self-innovation and self-reform.

      • 새로운 복음화를 위한 국내 가톨릭계 인터넷 사이트에 대한 고찰 : Good news, 마리아사랑넷, 바오로딸 인터넷 서점을 중심으로

        양완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0 국내석사

        RANK : 249631

        Since the Second Vatican Council held, the Roman Catholic church has defined all of the media as 'a new language' and shown great concern about them. Thus, each Catholic church is recommended to utilize medium in appropriate ways to make social justice possible as well as preach gospels throughout the interest for media. There are various kinds of media. Among them, internet is the medium which Catholic church reveals the greatest concern. Internet takes essential roles in modern people's lives by making it possible for people to network one another. All the matters happened via internet including communication which is taken place beyond time and place, information searching and trades, have had a great deal of effect on people and it is an ongoing process exceeding people's expectation. In the case of Korea, the country is very well known for its high supply of internet. The Korean Catholic church also gives an effort to preach gospels by making full use of this advantage. Almost all the subordinate organizations or centers such as the parish, monastic orders, a perish church and its branches set up their own web sites, make online communities and try hard to run those sites effectively. Besides, the internet sites in the name of Catholic church encourage people to use internet for good purpose grounded on gospel's spirits and do hard work to come true gospel through uploading the materials related to Catholic or other contents. It is true that the enormous sites in the name of Catholic has amazingly developed in the view of quantity. The quality hasn't improved a lot than the quantity, though. This study mainly focused on the three main web sites: Good News, Mariasarang.net, Paul's daughter internet bookstore, will show how much quality improvement should be in advance as quantity. Even though many people use those web sites on a regular basis, there are main problems and factors that should be complemented like limited interface, untidy classification of contents, updates which is neither regular not irregular, and the in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he Catholic sites. Obviously Catholic church has sufficient theocratical knowledge for preaching gospel through media because plenty of documents and data have been issued for a long period of time. However, it is necessary to reconsider the problems shown on the way of practicing the theories. Preaching gospel is one of the essential missions of Catholic church and is the holy and glorious event that people become the brands from burning. The way how we preach gospel depends on the surroundings like time, place and culture, so we need to have realistic and long-term perspective. Thus, it is needed to be both realizing gospel and giving the most appropriate and effective messages of gospel to people. In addition, Catholic church has responsibility of conveying the church's message in a fast, accurate and diverse way to the people who long for gospel by means of the new language, mass media of modern world. Catholic church should endeavor to improve the quality of Catholic web sites by recognizing the needs of the Catholic sites users and studying how the Catholic church should be changed. It would be good if this study is useful for preaching gospel using internet in realistic ways, and makes a little developments for training and budget problems related to the internet sites in each church and any other subside factors. 제 2차 바티칸 공의회를 기점으로 가톨릭교회는 모든 미디어 매체를 ‘새 언어’로 규정하면서 미디어 매체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 또 개별 가톨릭교회에게도 미디어 매체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미디어를 통한 복음 전파와 더불어 사회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미디어를 올바르게 활용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다. 여러 가지의 미디어 매체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현재 가톨릭교회가 가장 큰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것이 바로 인터넷이다.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인터넷은 오늘날 사람들의 삶에 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여 이루어지는 커뮤니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자료의 공유, 정보의 검색과 거래 등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지는 일들은 인간이 생각하던 것 이상의 영향력을 드러내고 있으며 이는 지금도 계속 진행되고 있다. 한국의 경우에는 높은 인터넷 보급률을 자랑하고 있으며 한국 가톨릭교회는 이러한 장점을 잘 활용하여 인터넷을 통한 복음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 가톨릭교회 내 교구, 수도회, 본당에서부터 작은 단체에 이르기까지 관련 홈페이지의 개설을 통해 온라인상에서도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외에도 가톨릭교회의 이름으로 생겨난 인터넷 사이트들은 각자 나름대로 복음적 정신에 입각해 올바른 인터넷 사용을 장려하고 있으며 가톨릭교회와 관련된 자료나 기타 컨텐츠의 제공을 통해 자신의 자리에서 복음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가톨릭교회의 이름으로 생겨난 수많은 사이트들이 양적인 부분에서 큰 발전을 이루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양적인 발전에 비해 질적인 발전에 대한 부분은 그다지 긍정적이지 못하다. 본 논문에서 다룬 세 인터넷 사이트(굿뉴스, 마리아사랑넷, 바오로딸 인터넷 서점)들만 보더라도 양적 발전만큼 질적인 부분의 발전이 얼마나 중요하고, 또 얼마나 시급한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인터넷 사이트이지만 그에 반해 빈약한 인터페이스와 깔끔하지 못한 자료의 분류, 정기적으로나 비정기적으로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업데이트, 가장 중요하게 볼 수 있는 가톨릭계 인터넷 사이트의 미약한 연계성 등 현재 국내 가톨릭계 인터넷 사이트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과 보완해야 할 점은 아직도 많이 있다. 분명히 가톨릭교회는 오랜 시간에 걸쳐 발표한 여러 문헌과 자료들을 바탕으로 미디어를 통한 복음화 대한 충분한 이론적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겠다. 하지만 이 이론을 현실화 시키는 부분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심사숙고해야 할 필요가 있다. 복음화는 교회의 본질적 사명 중의 하나이며 하느님의 구원계획에 인간이 참여하는 거룩하고 훌륭한 일이다. 어떻게 복음화를 실현하는가 하는 문제는 시간, 장소, 문화 등의 환경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기에 언제나 현실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을 필요로 한다. 때문에 먼저 복음화의 실현에 충실하면서도 대상자에게 가장 적절하고 효과적인 복음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방법을 지혜롭게 찾아야 한다. 또한 가톨릭교회는 오늘날의 ‘새 언어’인 매스 미디어의 활용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복음을 갈망하는 이들에게 교회의 메시지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고, 다양하게 전해주어야 할 의무가 있다. 이를 위해 사용하는 도구가 인터넷이라고 한다면 지금보다 더 분발해야 할 것이다. 가톨릭교회의 이름으로 생겨난 사이트에 접속하는 이용자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현재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계속해서 연구하고 적용하면서 인터넷을 통한 복음화의 질적인 발전을 장기적으로 추구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본 논문이 인터넷을 활용한 복음화에, 특히 현실적인 부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고, 교회 내의 인터넷 사이트와 관련된 인력의 양성과 함께 재정적인 부분, 그 외 여러 가지 부수적인 요소들의 발전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 동아시아 국가(日本·中國·韓國)의 그리스도교 박해에 대한 비교 연구 : 최초의 박해를 중심으로

        이훈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2 국내석사

        RANK : 249631

        Korean Catholic Church, since its establishment in 1784, had suffered lots of difficulties during the long persecution periods in which countless martyrs sacrificed their lives and their faith be got strengthened. However, present Korean Catholic Church is undergoing ‘Inner Recession’ than the brilliant and glorious history of the past days although it may seem like it is growing in the surface. So I feel heartly that it needs to be meditated deeply on the essential meaning of the suffering and pain and to effort to give meaning to it. In the present era with no risk of being oppressed for the faith and losing their lives by freedom of religion, the correct understanding and meditation of the meaning of persecution is needed urgently than ever. This paper starts with a goal for looking closer the history(歷史) of persecution in which our ancestors in faith yielded their lives for their faith. Because Korean Catholic Church has grown embracing the faith kept by so voluntary efforts as hard to browse the example in the world religious history and evidencing the faith with a lot of people devoted their lives, we could know the real sense of faith by understanding and accepting the pain and trials as a believer through Korean Catholic Church history. Thus in this paper, it attempts to look specifically a process that Christianity was transmitted into Korea and cause, effect and the meaning of persecution. However, to emphasize the afore-mentioned particularity of Korean Catholic Church is uniqueness and to see it clearly, I made a comparative study of persecution of East Asian countries(Japan, China, Korea) including Japan and China where Christianity was transmitted in the similar time with Korea First, in the ChapterⅠ, I wanted to deal with transmission and persecution of Christianity in Japan. In this chapter, it looked politically, socially and culturally on that Japanese Christianity which was transmitted first by Francisco Xavier in 1549 had conflict been among Buddhism, Imperial·Buddhist temple(公家) forces and Oda Nobunaga(織田信長)·Toyotomi Hideyoshi(豐巨秀吉) and I examined adaptationism of the Society of Jesus in missionary activities. The first major persecution in Christian history of Japan is ‘26 Martyrs Incident’ where 26 people lost their lives at Nishi-Kasai(長崎 西坂) on February 5th in 1597 by Toyotomi Hideyoshi. Therefore I searched for ‘Takayama Wookon(高山右近)’s refusal of apostasy’ and ‘Sanpelipe(サン フェリーペ) case’ happened in 1596, because of these two cases connected directly with Japanese persecution as a cause. And Chapter II concerns the persecution of Christianity in China. In the whole Chinese history, the trial of Christianity missionary work could be divide into four parts. It started at first as a Nestorianism(景敎) introduced at Tang Dynasty and then at Yuan(元)(1279-1368), Ming(明)(1368-1644) and Qing(淸)(1644-1912) Dynasty. So I intended to look about periodic activities of Catholic Church and examined more precisely in detail the late Ming and early Qing period where the Christian missionary actives remarkably stood out. Because for this time Matteo Ricci came to China and as during his missionary work China Catholic Church was established. Furthermore in this same time the ceremony controversy which was happened at 1640 and ‘Prohibition order on Christianity’ by Kang Hsi(康熙帝) could be discussed in this periods too. In following Chapter III, I tried to deal with transmission and persecution in Korea. At that time Joseon Church closely related to China. Also it can not help being influenced politically, socially and ideologically by China because a deeply rooted counfucianism was affecting on the Joseon society at large. Thus I tried to make clear the background of Christianity which had been brought at these time, at diverse aspects and its development process since establishment of Catholic Church in Joseon to ‘SinHae persecution’(JinSan case) which was the first oppression of Joseon Catholic Church where Yoon Ji-Choong, Kwon Sang-Yoen lost their lives. Finally Chapter IV made comparison among the history of Japan, China and Korea from Christianty's introduction to prosecution of christianity by ordering and creating a brief table about contents of Chapter I·II·III. Through these like comparative study, it will be revealed that Korean Catholic Church is not simply a church initiated by missionaries but a enthusiastic church which embraced the faith spontaneously. And moreover it will be revealed as a community in faith which has a precious history by the evidence of how this neonate community could bear so lots of martyrs even amongst persecutions. By now it clings to our attitude to aware of essence of Korean Catholic Church and to overcome today’s difficulties basing on these historical lessons. 한국 천주교회는 1784년 설립된 이후 약 100여년간의 긴 박해 시기를 겪으면서 많은 고통과 고난을 겪었지만 그 안에서 수많은 순교자들을 탄생시키고 신앙을 더욱 굳건히 해왔다. 그러나 지난 날 그 찬란하고 영광스러운 역사에 비해 현재의 한국천주교회는 표면적으로는 성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일지 몰라도 ‘내적 침체기’를 보내고 있다. 때문에 필자는 고난과 고통의 본질적인 의미에 대하여 깊이 숙고하고 그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절감한다. 더욱이 종교의 자유로 신앙을 위해 박해받고 목숨을 잃을 위험이 전혀 없는 현 시대에서 박해(迫害)의 의미를 올바로 이해하고 묵상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절실히 필요할 것이다. 본 논문은 우리 조상들이 신앙을 위해 목숨을 바친 박해의 역사(歷史)를 자세히 살펴보기 위한 목적에서 시작하였다. 왜냐하면 한국 천주교회는 세계 종교사에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자발적인 노력에 의해 신앙을 받아들였고, 수많은 이들이 목숨을 바쳐 신앙을 증거했기 때문에, 그분들의 역사를 통해서 우리가 신앙인으로서 고통과 시련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본 논문에서는 구체적으로 그리스도교가 한국에 전래된 과정과 박해의 원인·결과, 그리고 의의를 살펴보고자 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한국 천주교회만이 지니는 특수성을 강조하고 그것을 명확히 알아보기 위해, 한국과 비슷한 시기에 그리스도교가 전래된 일본과 중국을 포함하여 동아시아 국가(일·중·한)의 박해를 비교하여 연구하였다. 먼저 제Ⅰ장에서는 일본의 그리스도교 전래와 박해에 대하여 다루었다. 여기에서 1549년 프란치스코 하비에르에 의해 최초로 전래된 일본 그리스도교가 불교와 황실·공가(公家)세력, 그리고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도요토미 히데요시(豐巨秀吉)와 겪는 갈등을 정치적·사회적·문화적으로 살펴보고 예수회의 적응주의 선교 활동을 알아보았다. 일본그리스도교사에서 대대적인 첫 박해는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에 의해 1597년 2월 5일 나가사키 니시카자(長崎 西坂)에서 26명이 목숨을 잃은 ‘26성인 순교사건’이다. 때문에 이 사건이 발생된 직접적인 원인이 되는 ‘다카야마 우콘(高山右近)의 배교 거절’과 1596년 발생한 ‘산 펠리페(サン フェリーペ)호 사건’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아울러 제Ⅱ장에서는 중국에서의 그리스도교 박해를 다루었다. 오래된 중국의 역사에서 그리스도교 선교를 위한 시도는 1300여년에 걸쳐 크게 4번이라고 할 수 있는데, 7세기 당나라 때 들어왔던 경교(景敎)를 시작으로 원(元)나라 시대(1279-1368), 명(明)나라 시대(1368-1644), 청(淸)나라 시대(1644-1912)이다. 때문에 각 시대별로 그리스도의 활동을 간략히 살펴보고, 특히 그리스도교 선교 활동이 두드러졌던 명나라 말기와 청나라 초기 시기의 활동을 자세히 살펴보았다. 그 이유는 이 시기에 마테오 리치(Matteo Ricci)가 중국에 들어와 선교를 펼치면서 중국 천주교회가 설립되었고, 1640년에 시작된 ‘전례논쟁’과 1721년 강희제(康熙帝)에 의한 ‘그리스도교 금지령’도 모두 이 시기 안에서 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지는 Ⅲ장에서는 한국에서의 그리스도교 전래와 박해에 대하여 다루었다. 당시 조선의 천주교회는 시대적으로 중국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었으며, 특히 유교적인 사상과 문화가 뿌리 깊게 작용하고 있었던 조선 사회 안에서 조선천주교회는 정치적·사회적·사상적으로 중국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때문에 그리스도교가 전래되던 배경에 대하여 먼저 여러 측면으로 살펴보고 조선 천주교회가 설립된 이후 발전 과정을 알아보며, 윤지충과 권상연이 신앙을 증거하다 목숨을 잃은 조선 천주교회 최초의 박해인 1791년 신해박해(진산사건)까지의 역사를 살펴보았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Ⅳ장에서는Ⅰ·Ⅱ·Ⅲ장의 내용을 간략하게 표를 만들어 정리함으로써 그리스도교 수용에서부터 박해까지의 일본과 중국, 그리고 한국의 역사를 비교해 보았다. 이상의 비교 연구를 통해 결국 한국 천주교회는 선교사들의 직접 선교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발적으로 신앙을 수용할 정도로 뜨거운 열정을 지닌 교회이며 박해 속에서도 수많은 순교자를 탄생시킨 고귀한 역사를 지닌 신앙 공동체임이 드러난다. 이제 이러한 역사적 교훈을 바탕으로 한국 천주교회의 본질을 자각하고, 현재 교회가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는 일은 우리들의 자세에 달려있다.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관한 연구 : 여성의 인권에 대한 그리스도교적 개념을 중심으로

        최시영 광주가톨릭대학교 대학원 2010 국내석사

        RANK : 249631

        Since Japanese Imperialism had set up ‘comfort stations’ in Shanghai, the then war zone in China in 1932, it has taken innocent Korean women. The comfort stations were installed in earnest since The Second Sino-Japanese War in 1937. Many of innocent Korean women were forced to serve as comfort women in war zones. The issue is not addressed by a mere research and analysis. "Sexual slaver" of Japanese Military is expanded to the issue of the coloial era of Japanese Imperialism and it should be regarded as a current affair since the victims are still alive and it is also the matter of human rights violation and labor exploitation. Furthermore, as the United Nations identifies the issue as a crime of human rights violation by Japan, the conservatives in Japan are showing the move to avoid their responsibilities. However, the reality in Korea is that most of Korean people or Korean government are responding passively with indifference and silence which is not helpful for the recovery of the victims' human rights. Catholic Church, since its birth, have been striving to protect basic human rights as the Jesus Christ counsels us. Korean catholic, since the country's liberation, also had followed the steps to follow the Jesus Christ's sacrifice and to practice limitless love toward human. To realize the democratic society where the citizens are respected, Catholic priests and its believers have sacrificed themselves to protect human rights of those who are vulnerable and isolated from the tyranny. When it comes to the matter of Japanese sexual slavery, however, efforts done have been relatively less active than that of other human rights movement. "Catholic Women Community to Open a New Era" and "Association of Major Superiors Women Religious in Korea" are the only groups who are paying attention to this issue. Is Korean Catholic Church oblivious of their duty to spread the Gospel and teach the essentiality of human rights? and looking at the sexual slavery issue as it is in the past? Korean priest are actively participating and even devoting themselves to other human rights matters but not being active in the Japanese sexual slavery issue. Isn't this passive and pessimistic attitude stemmed from the mind set that the church cannot resolve the issue by itself so it is better to give up? What Jesus Christ has counselled us is affirmation and affection toward the world and human. It was the promise of redemption and the declaration of hope. Therefore, the church should not spare their efforts to deliver hope to the socially vulnerable when facing the matter of human rights because it is their given duty. Liberation of those who are deprived of their rights as the embodiment of God as a whole being is an undeniable duty for Christianity. More interest of Christianity in the issue of Japanese military sex slavery and the victims is necessary. If Christians who pursue God's invisible world within this physical and secular world deny the necessity of the victims' liberation, how can they claim that they long for God's heaven? Korean Catholic Church has to fulfill its duty before it is too late and Korean priests have to clearly express their firm stance on the matter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and more actively make efforts delivering the message human dignity. In addition, the church should recognize that this issue is a current one, because the victims are still alive and the matter of apology and the reparations problem has not been resolved yet, and take lead to solve this problem. We, Christians, always have hope which are for our neighbors. We should not concentrate on our own salvation but should finding a way to do good to our neighbors and how to help them recover their hope. We can say we are following the life of Jesus only when we practice love for our neighbors and for God. This study tries to reveal the reality of the violation of victims human rights and investigate the history and reality of the issue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Especially, this study aims to reveal the duty of Catholic Church to help women who are socially vulnerable and thus sacrificed recover their rights and pain. This research is conducted in the hope that more Catholic community members show interest in resolving this issue and actively take part in so that all of our Christians can be suited to the title of blessed children of God. 일본제국주의(日本帝國主義)는 1932년 상해(上海)에 군위안소를 개설한 이래 1937년 중일전쟁(中日戰爭) 이 후 본격적으로 군위안소를 설치하여 불우한 가정환경을 배경으로 한 수 많은 조선인 처녀들을 강제로 연행해 갔다. 이렇게 수많은 조선의 여인들은 전쟁터로 동원되어 ‘성노예’의 생활을 강요받아야 했다. ‘일본제국주의 식민지 시대’(日本帝國主義 植民地 時代)의 여성사(女性史)로서 역사의 어둠속에 묻혀 있었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는 이제 단순히 자료 발굴과 연구 분석을 통해 진상을 밝히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심각한 인권침해와 노동착취의 사례로서, 그 피해자들이 생존해 있는 만큼 사죄(謝罪)와 배상문제까지 연결되어 있는 현재의 사건이다. 그리고 이 문제는 유엔을 통해 일본이 과거 침략전쟁 기간 중에 저지른 인권유린의 범죄행위로 규정되면서, 그 책임을 피하려는 일본 국내 보수 우익 세력의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는 현실의 문제이다. 하지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우리들의 무관심은 침묵, 소극적 대처들로 인해 그 피해자들의 인권을 다시 회복시켜주지 못하고 있다. 가톨릭 교회는 탄생부터 지금까지 그리스도의 명령에 따라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들을 수호하고자 노력해 왔다. 한국 가톨릭교회 또한 해방 -ⅳ- 이후 인권이 짓밟히는 현장에서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고통과 희생을 따르며 인간에 대한 한없는 사랑을 실천하려고 노력하여 왔다. 인간 존중이 실현되는 민주사회를 만들기 위해 가톨릭 사제들과 신자들은 독재정권의 탄압에 굴하지 않고 교회 안팎에서 자기희생을 감수하였으며 상처받고 소외된 사람들의 인권을 위해 묵묵히 일해 왔었다. 그렇지만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해결에 대해서는 다른 인권운동들 보다 적극적이고 활발한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현재 한국 가톨릭교회에서는 ‘새 세상을 여는 천주교 여성 공동체’와 ‘한국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만이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을 뿐 다른 움직임들을 찾아보기란 어렵기 때문이다. 언제부터인가 한국 가톨릭 교회가 성경이 선포하고, 자신이 가르치는 인권에 대한 중요성을 너무나 당연하게 잊고 지내는 것은 아닐까? 그래서 이 문제를 그저 과거의 여성문제로 바라보는 편협한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닐까? 또한 다른 인권 운동들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투신하는 한국의 성직자들이 너무 무관심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 교회의 관심과 운동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는 부정적인 사고방식으로부터 나오는 것은 아닐까? 예수께서 선포하신 복음은 세상과 사람에 대한 무한한 긍정이었다. 곧 하느님께서 사랑하시는 모든 것의 구원에 대한 약속이었으며, 희망에 대한 선포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교회는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에 대한 문제들을 마주할 때 그 본연의 사명에 대한 마땅한 수행으로 이들이 희망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도와야 한다. 결국 하느님의 모상으로서 인간의 마땅한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이들을 해방시키고자 노력하는 것은 하느님 나라를 희망하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당연하고도 마땅한 사명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피해자들 또한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희망의 활동 대상에서 결코 소외되어서는 안된다. 눈에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나라를 희망하는 어리석은 그리스도인들이 현재라는 시(時)?공(空)안에서 여전히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의 해방을 부정한다면 어떻게 하느님 나라를 희망한다고 공언할 수 있겠는가? 한국 가톨릭 교회는 이제부터라도 그 본연의 사명을 수행하기 위해 마땅히 노력해야 할 필요가 있다. 교회의 성직자들은 신자들에게 교회에서 가르치는 인간의 존엄성을 가르치고 깨우쳐 주면서 다른 한편으로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더욱 적극적인 관심과 활동을 표명해야 할 것이다. 또한 피해자들이 생존해 있고 아직 명확한 사죄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는 이 문제가 현재의 문제라는 것을 직시(直視)하고 그 해결을 위해서 교회 전체가 앞장서야 할 것이다. 우리 그리스도인의 희망은 언제나 본질적으로 다른 이들을 위한 희망이어야 한다. 내가 나를 어떻게 구원할 수 있는가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 다른 이들이 구원받고 그들에게도 희망의 별이 떠오르게 하려면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예수 그리스도께서 가르쳐주신 하느님 사랑과 이웃사랑의 이중 계명을 올바로 실천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본 논문은 지금까지 연구되었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하여 종합적으로 정리해 보면서, 현재까지 짓밟히고 있는 피해자들의 인권유린의 현장을 우리 교회에 알리고자 하였다. 그리고 특별히 당시 사회적 약자인 여성으로서 희생당할 수밖에 없었던 아픔과 상처를 교회가 치유해 주어야 할 마땅한 의무가 있음을 밝히는 데 목적을 두었다. 필자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보다 더 많은 교회 구성원들이 보다 더 적극적으로 활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