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慕竹旨郞歌를 다시 봄

          李壬壽 한국문화융합학회 1982 문화와 융합 Vol.1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 KCI등재

          공유경제 시대 미술관의 문화 논리

          이임수 한국예술종합학교 한국예술연구소 2019 한국예술연구 Vol.- No.25

          This study postulates that museums are becoming a crucial agent that brings forth and supports the cultural dimension of the sharing economy, which epitomizes the information-enabled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t examines how art community has been embracing the paradigm of the sharing economy and then discusses the adaptive transformation of museums as the platform for sharing artworks under this new paradigm. The cultural logic of museums in the era of the sharing economy is to be predicated by such concepts as hyperconnectivity and virtuality, which are the very properties of intelligent networks. By developing social media-aligned art programs based on those concepts, museums will effectively foster and sustain a sharing community among the public. We note that his kind of cultural logic has already been embraced by the artists who have been building their own sharing communities outside the museums since the first alternative spaces emerged in the late 1960s. 이 논문은 미술관이 제4차 산업혁명이라는 기술적인 혁신을 기반으로 부상한 공유경제 시대에 어떤 문화 논리에 기반해 기능하는지 검토한다. 이를 위해 공유경제 패러다임이 미술계와 미술시장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살펴보고 미술작품과 미술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개방 플랫폼, 즉 예술 공유지로서 미술관의 가능성을 검증할 것이다. 나아가 4차 산업혁명과 공유경제 시대에 달라진 미술관의 문화 논리가 지능형 네트워크로 형성된 초연결성과 가상성의 조건에 맞춰져 있음을 밝힌다. 즉 미술관의 소셜 네트워크 이용자와 미술관 관람자가 소장품 정보와 예술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고, 그 결과 공유 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다. 결론에서는 예술가들이 1960년대 후반과 1970년대 초반에 등장한 대안공간의 유산을 바탕으로 미술관 밖에서 실험적 전시 공간과 창작 플랫폼을 공유했고, 1990년대 이래 그들은 신자유주의 시장경제 체제에 자기조직화의 논리로 적응한 공간을 운영하고 대안적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음에 주목한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향가문학과 신라인의 의식

          이임수 문학과언어연구회 2001 문화와 융합 Vol.23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한국문화의 원형에 대한 語源 연구

          이임수 문학과언어학회 1999 문화와 융합 Vol.2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 KCI등재

          〈구지가〉,〈해가〉,〈헌화가〉의 비교 연구

          이임수 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 2015 新羅文化 Vol.46 No.-

          〈구지가〉와〈헌화가〉에 대한 개별 연구업적은 대단히 많다. 그러나〈해가〉에 대한 단독 논문도 없고, 이들 세 작품에 대한 상관관계나 비교연구도 찾기가 어렵다. 세 작품은 서로 긴밀한 영향관계에 놓여 있기에 비교연구가 가능하다. 주인공의 명칭, 작품의 구성, 문제해결방법, 소재의 색깔 등에서 서로 밀접한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구지가〉는 1세기 가락국의 건국설화에 나오는 노래이고,〈헌화가〉와〈해가〉는 8세기 신라 성덕왕(702-736) 때의 기록으로 700년 가까운 시간적 거리가 있다. 창작 장소는 경남 김해에서 경북 영덕, 울진 등 동해안이다. 그러나 이들 작품은 동일한 근원에서 비롯된 설화의 변형으로 고대 한국인들의 의식과 인식의 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창(窓)이다. 〈구지가〉,〈해가〉,〈헌화가〉세 작품 모두 『삼국유사』권 2, 기이(紀異) 편에 실려 있어 하나의 뿌리에서 발전한 신이(神異)한 일들을 기록하였다.〈구지가〉는 가락국 수로왕 탄생의 신성함을 노래한 신화적 세계의 의식요(儀式謠)로,〈해가〉는 수로부인의 미색을 탐한 바다용과의 전설적 이야기가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는 주가(呪歌)로,〈헌화가〉는 수로부인과 노인의 지고한 사랑(정신적 교감)이 종교적 문학적으로 승화하여 향가작품으로 정착되었음을 알 수 있다. 더불어〈구지가〉에서 ‘龜旨’의 의미, ‘가마노래’의 원형 복원,〈헌화가〉에서 척촉화(??花)의 의미와 ‘放敎遣’의 해독 등을 새롭게 하고, 마무리에서 항목별로〈구지가〉,〈해가〉,〈헌화가〉작품을 상호 비교 정리하였다. There have been many individual researches on〈Gujiga〉and〈Heonhwaga〉so far. However, there is no sole research paper on〈Haega〉, and it is hard to find correlations and comparative studies about these three works. 〈Gujiga〉was a song in the national foundation narratives of Garak in the 1st century, and 〈Heonhwaga〉and〈Haega〉were recorded in the period of King Sungdeok (702-736) in the 8th century. There is a time gap of around 700 years between them. However, these works were variants of narratives originated from the same sources, and they were good windows which could look into the world of consciousness and cognition of ancient Koreans. The three works,〈Gujiga〉,〈Haega〉, and〈Heonhwaga〉were all listed in the Gii(紀異) section of ?Samgookyusa? volume 2, and they recorded marvelous and strange affairs developed from one root.〈Gujiga〉was a ceremonial song commemorating the sacredness of the birth of King Sooro of Garak Nation.〈Haega〉was an incantational song about the legendary story of the sea dragon coveting the beauty and charms of Mrs. Sooro, settling the problems of reality. 〈Heonhwaga〉was established as a work of literature sublimating the most sublime love (spiritual and mutual sympathy) between Mrs. Sooro and an old ma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