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지방정부 노인복지서비스의 수요 · 공급간 격차분석

        김수영(金秀英), 문경주(文景柱), 주수현(周修鉉), 김도엽(金度曄) 한국지방자치학회 2014 韓國地方自治學會報 Vol.26 No.2

        The entry of aging society and the coming of (super) aged society need overall the elderly welfare policy and budget for quantitative expansion and qualitative increase to the elderly welfare services. However, financial limit to the elderly welfare and increase to elderly welfare services in local government rely on central government or private sector. This study is discussed the gap between demands and supplies of the elderly welfare services in Busan Metropolitan City and policy implications suggested by these results. The major findings of the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rate of the poor elderly under minimum living standard and the elderly housing facilities in demand of the elderly welfare services is reduced, but other measuring indicators are generally increased. Second, a per 10,000 elderly welfare service officials and a per 10,000 elderly medical welfare facilities in supply of the elderly welfare services are generally increased, but other measuring indicators are reduced. The policy implications of the study is to reduce the poor elderly under minimum living standard, to expend the elderly welfare budget, and adequately to supply a variety of the elderly welfare facilities for reduce demand of the elderly welfare services.

      • 운동환수(運動還手)의 반응시간(反應時間)에 관(關)한 연구(研究)

        金壽永,金有燮 전남대학교 교육문제연구소 1980 교육연구 Vol.6 No.-

        This study is aimed at testing the agility by the Simple Reaction time and Whole body Reaction time measuring device on the 57players at Chun Nam National University.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as follows: 1. Such timing games asTrack and field and Gymnastics took the players the shortest reaction time in simple reaction time and whole body reaction time. 2. It took shorter reaction time in the afternoon than in the morning. Players with less than 7years's playing career took shorter reaction time and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among the players with different carrers. 4. The sprinters showed significant differences in the correlation of simple reaction time and whole body reaction time. Track and field games require the body coordination very much.

      • KCI등재

        日韓両言語の確認要求表現 「-だろう」ㆍ「-ではないか」と「-지」ㆍ「-잖」の対照研究 -副詞との共起関係を中心に-

        金秀榮,安秉坤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 2011 일본학연구 Vol.32 No.-

        본 연구는 일한 양국에서 방송된 TV드라마에서 사용된 확인요구표현 「だろう」·「ではないか」와 「-지」·「-잖」을 대상으로 부사의 공기관계에 대한 유사점과 상이점을 조사했다. 첫째, 부사「たぶん、おそらく、きっと」는 화자의 불확실한 판단을 청자에게 확인하는 경우,「だろう」와 「ではないか」 양쪽 다 공기가 가능하고, 「だろう」는 「ひょっとしたら」를 제외한 나머지 부사와 공기가 가능하다. 일본어에 대응하는 한국어 부사는 「-잖」과는 거의 공기하지 않고, 「-지」는 「아마, 설마, 혹시」와 공기가 가능하다. 둘째, 부사「どうせ」와 이것에 대응하는 한국어 부사 「어차피」는 화자의 불확실한 판단을 청자에게 확인하는 경우, 「だろう」·「-지」와 공기 가능하지만 「ではないか」·「-잖」과는 공기하지 않는다. 청자에게 화자와 같은 인식을 가지도록 요구하는 경우, 일본어 부사 「どうせ」는 「だろう」와 「ではないか」 양쪽 다 공기가 가능하지만, 한국어 부사 「어차피」는 「-잖」만이 공기가 가능하다. 셋째, 부사 「けっきょく」와 이에 대응하는 한국어 부사 「결국」은 청자에게 화자와 같은 인식을 가지도록 요구하는 경우, 「だろう」·「-지」와는 공기하지 않지만 「ではないか」·「-잖」과는 공기가 가능하다. 넷째 부사 「あきらかに」는 청자에게 화자와 같은 인식을 가지도록 요구하는 경우, 「ではないか」만이 공기가 가능하지만, 이것에 대응하는 한국어 부사「분명히」는「 -지」와 「-잖」 양쪽 다 공기가 가능하다. This study investigated similarities and differences of concurrence relationships of adverbs based on 「だろう」·「ではないか」and「-지」·「-잖」that were used in TV shows in Korea and Japan. First, when adverbs 「たぶん、おそらく、きっと」are used in a case where the speaker confirms their uncertain judgment to the listener, then they are concurrent with both「だろう」and「ではないか」, and 「だろう」is concurrent with last of the adverbs except 「ひょっとしたら」. Korean adverbs that correspond to Japanese ones, only rarely concur with「-잖」, but 「-지」can be concurrent with「아마, 설마, 혹시」. Second, the adverb 「どうせ」and the Korean adverb that corresponds 「어차피」can be concurrent when the speaker is confirming their uncertain judgment to a listener; however, they do not concur with 「ではないか」·「-잖」. When it asks a listener to have the same cognition as the speaker, the Japanese adverb 「どうせ」is concurrent with both 「だろう」 and 「ではないか」; however, the Korean adverb 「어차피」 is only concurrent with 「-잖」. Third, when it asks a listener to have the same cognition as the speaker, the adverb 「けっきょく」and the Korean adverb that corresponds to it, 「결국」 are not concurrent with「だろう」·「-지」; however, they are concurrent with「ではないか」·「-잖」. Fourth, the adverb 「あきらかに」 is only concurrent with 「ではないか」when it asks a listener to have the same cognition as the speaker; however, the Korean adverb 「분명히」that corresponds to it can be concurrent with both 「-지」and「-잖」.

      • KCI등재
      • KCI등재후보
      • KCI등재

        ‘/ㅔ/'와 ‘/ㅐ/' 合流의 方言別 實現 樣相에 대하여

        김수영 한국어문교육연구회 2021 어문연구(語文硏究) Vol.49 No.1

        This paper concerns about how ‘/ㅐ/(/ɛ/)' merged with ‘/ㅔ/(/e/)' in Korean dialects. For explaining the merger, this paper describes the dialectal distribution of words which have ‘ㅔ' or ‘ㅐ' at the position of word-initial. The merged areas are the west of Jeollanam-do, the east of Kyeongsan-do and Jeju. As a result, the earliest dialect to merge is the Eastsouth dialect, and the latest dialect is the Central dialect. Moreover, there are two phonological changes which are related with the merger; the disappearance of vowel harmony in the Westsouth dialect and the merger of ‘ㅡ' and ‘ㅓ' in the Eastsouth dialect. The changes are all related with vowel raising. Meanwhile, in the Central dialect, it is assumed that the merger of ‘ㅔ' and ‘ㅐ' is a social dialectal feature which shows the age difference. 김수영, 2021, ‘/ㅔ/'와 ‘/ㅐ/' 합류의 방언별 실현 양상에 대하여, 어문연구, 189 : 283~303 이 글은 음소 ‘ㅔ'와 ‘ㅐ' 合流의 성격을 살펴보고, 그 합류가 진행된 과정을 국어의 각 방언별로 논의하였다. ‘ㅔ'와 ‘ㅐ'의 합류란 대립하던 음소인 ‘ㅔ'와 ‘ㅐ'가 변별력을 잃게 된 변화이며, 그 변화의 성격은 구개도의 축소를 지향하는 방향으로 일어난 ‘ㅐ'의 모음 상승이라는 점이 알려져 있다. 이 글에서는 두 음소의 합류 과정을 논의하기 위하여 어두 음절에 ‘ㅔ' 또는 ‘ㅐ'를 가진 단어들의 방언 분포를 기술하고, 후기중세국어 시기의 모음으로부터 현재의 방언형들이 형성된 과정을 살펴보았다. ‘ㅔ'와 ‘ㅐ'의 합류가 진행된 지역은 전남 서부, 경북 동해안 및 경남 동부, 제주이며 각 방언에서 개별적으로 합류가 진행되었다. 합류가 가장 빨리 일어난 방언은 동남방언이며, 가장 늦게 진행된 방언은 중부방언과 전북방언이다. 또한 서남방언에서는 모음조화 규칙의 소멸, 동남방언에서는 ‘ㅡ'와 ‘ㅓ'의 합류가 모음 상승과 관련된다는 점을 밝혔으며, 중부방언에서는 ‘ㅔ'와 ‘ㅐ'의 합류가 남부 방언으로부터의 전파로 인해 연령 차이를 보이는 사회방언적 특질이 되었다는 점도 논의하였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