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을 활용한 제작 기술 동향 연구 -시각특수효과 영화 중심으로-

            이동호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9 영상기술연구 Vol.- No.31

            This paper surveys literature that attempts to examine the trends of virtual production, focusing on films using visual special effects. In existing film production, it has been difficult to visually realize the time, cost, and the intentions of the early director to present, especially regarding the two areas of shooting and editing. Recent advances in digital technology have provided an environment for virtual production that emphasizes collaborative processes. Therefore, in order to provide a conceptual foundation for the new production environment driven by the development of digital technology, this study first introduces the definition of virtual production, understands the relationship between technology and film genre, and actual digital support. The techniques used are summarized. Resultant is the emphasis on digital technology being beyond a technology for convenience, but requiring understanding, application, and support of the optimized system, i.e., virtual production, in order to be used as a tool to expand human creativity. 본 논문은 시각특수효과를 사용한 영화를 중심으로 버추얼 프로덕션에 대한 동향을 살펴보고자 하는 문헌연구이다. 기존의 영화 제작 현장에서는 촬영과 편집, 2개의 영역으로 구분되어 시간과 비용, 그리고 무엇보다 초기 감독이 제시하고자 하는 의도를 시각적으로 구현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협업적 프로세스를 강조하는 버추얼 프로덕션이 가능한 환경이 제공되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견인된 새로운 제작환경에 대한 개념적 토대를 제공하기 위해 먼저 버추얼 프로덕션의 정의를 소개하고, 기술과 영화 장르 간의 관계에 대한 이해, 그리고 실질적으로 버추얼 이를 지원하는 디지털 기술들을 정리하였다. 이를 통해 디지털 기술이 단순히 편의를 위한 기술이 아니라, 인간의 창의성을 재현하고 확장하는 도구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이에 최적화된 시스템, 즉 버추얼 프로덕션에 대한 이해와 적용, 지원이 필요함을 강조하고자 한다.

          • KCI등재

            포스트 코로나, 영상 콘텐츠 제작 기술: 가상 제작(Virtual Production) 시스템

            김미라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21 영상기술연구 Vol.- No.35

            Since the first outbreak of COVID-19 was reported in December 2019, marking a new year. The year 2020 has left rapid change in short time in human civilization, as it is remembered as the year of Corona 19, not the past, present, and future. The COVID-19 impact on society, economy, and culture as a whole as well as daily life, also has given big transition to media industry in shortest time and whole direction. Accordingly, this study examines change trends in the media content market and film industry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over the past year and ecosystem trends to review the rapidly changing film industry by dividing them into theaters, distribution structure, production site, and production technology. By this, a new production method called ‘Virtual Production' which is drawing more attention in the production site is introduced and suggest it as an advanced production system to gain global competitiveness in the post-corona era through content production cases. “코로나19가 일과 생활 모든 면에 영향을 미치면서, 우리는 최근 2개월 동안 2년 치의 디지털 혁신을 경험하고 있다” Satya Nadella(Microsoft CEO), MS in-house speech, 2020.4.30 지난 4월 마이크로 소프트 CEO(최고 의사결정권자, Chief Executive Officer) Satya Nadella의 사내 연설 내용의 일부이다. 2019년 12월, 코로나19의 첫 발생이 보고된 후 맞이한 2020년은 과거, 현재, 미래의 해가 아닌 코로나19의 해로 기억될 만큼 인류 문명에 단시간 급격한 변화의 물결을 남겼다. 당연하게 누렸던 일상의 모든 것들을 비롯해 사회·경제·문화 전반에 미친 영향은 최단 시간, 전 방향이라는 수식어들로 미디어 생태계에도 변혁의 시기를 안겨줬다. 이에 본고에서는 팬데믹 영향 아래 있던 지난 1년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디어 콘텐츠 시장 및 영화 산업의 변화 동향과 급변하는 영화 산업을 재개하기 위한 생태계 동향을 극장, 배급 및 유통 구조, 제작 현장 및 제작 방식 등으로 구분해 사례를 통해 살펴본다. 이를 통해 팬데믹을 보내며 제작 현장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새로운 제작 방식인 ‘가상 제작(Virtual Production)' 시스템을 소개하고, 국내외 제작 현장의 다양한 기술 도입 및 발전 현황을 콘텐츠 제작 사례들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선진 제작 시스템으로 제안하고자 한다.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Forging the Personal with the Historical in Cheonggyecheon Medley

            Michael A. Unger(마이클 엉거)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8 영상기술연구 Vol.- No.28

            다큐멘터리 미학에 있어서 실험다큐멘터리는 한국 영화에 있어서 더욱 유연한 다큐멘터리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에 이바지해 왔다. 박경근감독의 영화 〈청계천 메들리(2010)〉는 요즘 세대의 혁신주의자로서 폭 넓게 포용하며 상징적으로 접근했고 이러한 점이 그의 영화가 한국 실험 다큐멘터리로써 국제적인 관심을 받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한국 현대화의 메타포로 쇠를 소재로 하는 이 영화는 박경근 감독의 기록 영화로 기존과는 다른 다큐멘터리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박감독의 메들리 혹은 콜라주로써 동네 금속 노동자를 관찰하여 촬영한 영상과 음악이 있는 몽타주, 에세이 같은 느낌의 내레이션으로 변화무쌍한 색다른 다큐멘터리의 감성을 표현해 내고 있다. 해외교포 출신인 박경근감독은 그의 시선으로 한국의 불안정한 노동자라는 사회적 소재에 관해 자신의 주관적이고 분열된 입장을 반영하고 있다. 본 논문은 또한 어떠한 방식으로 그의 포스트 모더니즘적인 구성을 관객들에게 보여 주는 지와 각각의 다큐멘터리 방식이 어떻게 사회적 문제를 시각적으로 묘사하는 지에 관해 연구하고 있고 이것이 본문의 추상적 개념의 방식이기도 하다. 다큐멘터리 산업에 있어서 입증할 수 있는 지식의 유형과 표현성은 상호간에 독점적인 카테고리가 아니라 그것들이 서로 교차하는 것이고, 그리고 이는 영상 민족학에서 볼 때 비판적인 주관성의 유효하고 획기적인 유형을 창조해내는 사회적 문제의 환기를 통해 서로 연결된 것이다.

          • KCI등재

            The Transformation and The Mechanical Special Effects of Monolith in Film 〈2001: ASpace Odyssey〉 and 〈Interstellar〉

            Kim, Hyun-Sung(김현성)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7 영상기술연구 Vol.- No.27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모노리스라는 검고 거대한 단단한 형이상학적 존재를 통해 인간의 본질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했다. 영화에서 그 질문들은 모노리스와 다양한 접속의 이미지로 표기되지만 결국 하나의 물음이다. 그건 ‘우주란 무엇인가?'와 ‘나는 누구인가?'라는 데카르트적 존재론의 질문이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수십 년 뒤, 심리주의 적 SF영화인 〈인터스텔라〉를 연출했다. 이 영화에서 놀란 감독은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던진 모노리스의 존재론을 다시 재해석 하면서 이번에는 타스라는 새로운 존재로 재 질문 한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모노리스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에서 특수효과와 CG에 의해 하나의 새로운 캐릭터로 진화한다. 모노리스에 HAL의 인공지능을 더하고 여기에 스타워즈의 안드로이드 로봇처럼 말하고 움직이게 하고자 했던 놀란 감독의 상상은 새로운 기계적인 특수효과 기술에 의해서 탄생된다. 새롭게 재해석된 타스는 이전에 절대 움직이지 않고 신비로운 힘을 뿜어냈던 모노리스에 비해 훨씬 인간적이다. 타스는 마치 인간처럼 다차원의 모습으로 걷고, 뛰고, 달리고 심지어 팔을 이용하여 인간을 들어올린다. 그렇지만 이렇게 새로운 특수효과와 CG로 발전시킨 크리스토퍼 놀란의 타스가 큐브릭의 모노리스보다 더 흥미롭고 새로운 캐릭터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 모노리스의 모습이 특수효과의 기술에 의해 진화하면서 대단히 흥미로운 시각적 요소들을 보여주었고 마치 하나의 인간 캐릭터처럼 살아 있는 듯 표현해 냈지만, 큐브릭이 창조해낸 지성의 주체로서 인간이라는 존재의 정체성과 그 비밀까지 간직했던 모노리스에 비해 심리적으로는 단순화했다. 큐브릭 감독과 놀란 감독의 두 SF 영화들은 근대적 과학과 기술 지식으로는 절대 이해하기 어려운 환상과 초현실의 영역을 다뤘다. 이들의 영화 내러티브는 이미지의 상징을 넘어서 연기자의 심리와 관객의 환영을 다층적으로 구조화하는 매우 복잡한 커뮤니케이션을 스타일화 했다. 이런 점들이 이들이 만들었던 영화에 지금까지 다층적 의미를 부여하고 재해석하게 했다.

          • KCI등재

            The Transformation and The Mechanical Special Effects of Monolith in Film <2001: ASpace Odyssey> and <Interstellar>

            김현성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7 영상기술연구 Vol.- No.27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모노리스라는 검고거대한 단단한 형이상학적 존재를 통해 인간의 본질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했다. 영화에서 그 질문들은 모노리스와 다양한 접속의 이미지로 표기되지만 결국 하나의 물음이다. 그건 ‘우주란 무엇인가?'와 ‘나는 누구인가?'라는 데카르트적 존재론의 질문이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수십 년 뒤, 심리주의 적 SF영화인 <인터스텔라>를 연출했다. 이 영화에서 놀란 감독은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던진 모노리스의 존재론을 다시 재해석 하면서 이번에는 타스라는 새로운 존재로 재 질문 한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모노리스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인터스텔라>에서 특수효과와 CG에 의해 하나의 새로운 캐릭터로 진화한다. 모노리스에 HAL의 인공지능을 더하고 여기에 스타워즈의 안드로이드 로봇처럼 말하고 움직이게 하고자 했던 놀란 감독의 상상은 새로운 기계적인 특수효과 기술에 의해서 탄생된다. 새롭게 재해석된 타스는 이전에 절대움직이지 않고 신비로운 힘을 뿜어냈던 모노리스에 비해 훨씬 인간적이다. 타스는 마치 인간처럼 다차원의 모습으로 걷고, 뛰고, 달리고 심지어 팔을 이용하여 인간을 들어올린다. 그렇지만 이렇게 새로운 특수효과와 CG로 발전시킨 크리스토퍼 놀란의 타스가 큐브릭의 모노리스보다 더 흥미롭고 새로운 캐릭터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 모노리스의 모습이 특수효과의 기술에 의해 진화하면서 대단히 흥미로운 시각적 요소들을 보여주었고 마치 하나의 인간 캐릭터처럼 살아 있는 듯 표현해 냈지만, 큐브릭이 창조해낸 지성의 주체로서 인간이라는 존재의 정체성과 그 비밀까지 간직했던 모노리스에 비해 심리적으로는 단순화했다. 큐브릭 감독과 놀란 감독의 두 SF 영화들은 근대적 과학과 기술 지식으로는절대 이해하기 어려운 환상과 초현실의 영역을 다뤘다. 이들의 영화 내러티브는이미지의 상징을 넘어서 연기자의 심리와 관객의 환영을 다층적으로 구조화하는매우 복잡한 커뮤니케이션을 스타일화 했다. 이런 점들이 이들이 만들었던 영화에 지금까지 다층적 의미를 부여하고 재해석하게 했다.

          • KCI등재

            후기 메소드 영화연기 훈련기술을 응용한 영상연기 훈련법

            조성덕(Chough, Song-Duk)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3 영상기술연구 Vol.- No.18

            This paper will investigate into the specific acting training skills of Stellar Adler and Sanford Meisner's film acting training tools. ‘American Method acting', or so called ‘Method acting' has been regarded as a true and unique hollywood film acting training and skill in the history of american cinema acting education. However Lee Straberg, who was the found of method acting, was also harshly criticized by other acting teachers including Adler and Meisner because of his concentration on the specific skill of ‘emotional memory'. While Adler and Meisner's alternative film acting techniques have been accepted as ideal modern hollywood film acting training tools, these acting training tools also have their own weakness. In this paper we will investigate and study about the true alternative film acting training tool because no single or unique acting skills could not solve the real problems of nowadays film acting. Therefore ture ideal acting technique should be investigated and the aim of this papar will be finding the way of creating a new alternative screen acting training skill.

          • KCI등재

            한국 단편영화 배급 시스템 변화를 위한 배급사들의 다양한 시도: 가능성과 한계점

            송예진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21 영상기술연구 Vol.- No.35

            The film industry, which used to be centered around movie theaters, is encountering abrupt challenges with changes in the form of audiences' appreciation of movies due to COVID19 pandemic at the moment. In the midst of this turbulence, independent films and short films are further losing their grounds that were already ever small. Therefore, facing the post-pandemic era, we, in this article, will take a look at potential changes in distribution system of short films. Short films have compressed stories compared to long films because of short running time. Also, various types of artistic expressions are allowed to be portrayed in short films, and with these, they strive for diversity in movie films and carry artistic values. However, short films' current film-festival-centered distribution system has resulted that majority of short films weren't able to come to light with the exception of a small number of them. Furthermore, because of recent COVID19's breakout, a large number of film festivals has been downsized and even canceled, adding up more tension in short film industry. Now, in order to react to these challenges, many distributors including Central Park Films, Rainy Days Picture, Filmdabin, and Funnycon, are searching for ways to quench the emergency in short films distribution. They host many premiere screening events and provide subscription services, and on the other hand, they recreate contents, provide OTT service, and produce omnibus-style short films. In short, they are putting efforts in trying something new. In this article, we will analyze and research short film distributors' various new tries and their limitation and improving points in order to enhance potential for improvement in short films' distribution system and to suggest its direction. 현재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관객들의 관람형태의 변화로 극장을 중심으로 했던 영화 산업은 크게 격동을 맞이하고 있다. 이러한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독립영화, 단편영화는 좁았던 설자리마저 잃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본고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단편영화 배급 시스템의 변화방향에 대해 살펴본다. 단편영화는 장편영화에 비해 짧은 상영시간으로 압축적 스토리를 갖는다. 또한 다양한 예술적 표현이 허용되며 그 자체로 영화의 다양성을 추구하고 예술적 가치를 지닌다. 그러나 기존 단편영화의 영화제 중심 배급시스템은 선택된 몇몇의 작품을 제외하고는 많은 단편영화들이 빛을 보지 못하고 사장되어지는 결과를 낳았다. 또한 현재는 코로나19로 인해 다수의 영화제가 축소, 개최 중단되며 그 위기를 더하고 있다. 이에 센트럴파크, 호우주의보, 필름다빈, 퍼니콘 등 여러 배급사들은 단편영화 배급의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다양한 상영회와 구독제 서비스를 운영하기도 하고, 콘텐츠를 재창작하고, OTT서비스를 제공하며, 옴니버스식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등의 여러 가지 시도를 진행한다. 본 고는 현재 단편영화 배급사들의 다양한 시도를 분석,연구하고 그 한계와 개선점을 고찰함으로 단편영화 배급 시스템의 발전 가능성에 대한 제고와 그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 KCI등재

            The Influence of Shamanism on Nam June Paik's Video Art

            Wook Steven Heo(허욱) 한국영상제작기술학회 2018 영상기술연구 Vol.- No.28

            한국에서 태어나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로 성장한 백남준은 비디오 아트와 인터렉티브 아트의 창시자이며, 이미 1974년에 ‘일렉트릭 슈퍼하이웨이'의 개념을 예술에 도입하며 21세기 예술사를 새롭게 쓴 위대한 작가이다. 백남준 작품의 기본 스타일은 예술과 기술, 현재와 과거, 서양과 동양, 혼돈과 질서의 경계에 존재하는 상호 문화적이고 실존적인 가치 정보를 찾고, 이를 다양한 예술 매체를 통해 병치하여 간극에 존재하는 보편적 가치를 찾는 방식이다. 특히 지정학적으로 문화적으로 대치하는 동양과 서양을 비교, 병치하는 기법은 한국을 떠나 일본, 독일, 미국을 넘나드는 초국가적 삶을 살아온 그에겐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예술적 발현의 방도일 것이다. 본 논문은 이 문화 간 충돌과 긴장의 변증법적 병치를 통해 ‘경계를 넘어선 예술의 보편성'을 찾고자 한 백남준의 초월적 예술 행위의 근원을 한국 샤머니즘의 영향을 통해 찾으려 한다. 일찍이 불교, 도교, 샤머니즘 등 동양의 전통 사상에서 차용한 요소는 백남준 예술의 중요한 도구로 활용되어 왔다. 이는 서구 관객들에게 다소 생소한 이 문화를 접하는 엑조티시즘의 기쁨을 제공함과 동시에 기술 발전에 의존해 온 서양의 문명사와 배치되는 동양 문화의 철학적, 사상적 깊이를 전하는 역할을 해 왔다. 특히 한국 샤머니즘은 백남준 예술의 핵심적인 요소로 그의 작품 속에 지속적으로 활용되어 왔다. 백남준은 행위예술을 통해 한국 전통 굿을 차용한 의식을 벌이며 직접 샤먼의 역할을 수행하는가 하면, 한국 샤머니즘의 예식과 상징들을 싱글 또는 멀티채널 비디오의 소재로 빈번하게 활용하기도 한다. 그의 비디오 설치에 자주 사용되는 황(黃), 청(靑), 백(白), 적(赤), 흑(黑)의 색상과 목(木), 화(火), 토(土), 금(金), 수(水)의 오브제는 한국적 우주관의 근원을 이루며 우리 민족의 사상적 원형인 음양오행(陰陽五行) 원리의 재현이기도 하다. 이러한 샤머니즘 요소의 반복적 수행은 단순한 소재로의 활용이 아닌 샤머니즘이 가진 철학적 문화적 토대를 예술로 승화시키고, 예술가의 역할을 샤먼과 동일시하고자 한 백남준의 예술 철학이 담겨 있다. 백남준은 산자의 세상과 죽은 자의 세계, 하늘과 땅의 경계에서 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해 온 전통 샤먼처럼 예술과 기술, 현재와 과거, 서양과 동양, 혼돈과 질서의 경계에서 서로 다른 세계의 경계를 허물고 상호 문화적이고 보편적인 예술 가치를 찾아가는 글로벌예술가의 역할과 태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