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펼치기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원불교 학술활동의 현황과 과제-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을 중심으로-

        양은용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1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47 No.-

        This article is to suggest the prospect and task of academic activities in Won-Buddhism by investigating it. It is mainly focused on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It is the research institute established for policy of Wonkwang University at 1974, and has been played a role of center of Won-Buddhist studies. Therefore, investigating its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would manifest current status and tasks.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can be divided into academic and research. For academic activities, firstly, <Academic Conference of Research on Won-Buddhist Thoughts> has been held 29 times with 572 presented articles between 1982 and 2010; secondly, <International Academic Conference for Buddhist Culture> has been held 21 times and presented 193 articles between 1973 and 2009 by academic alliance with Bukkyo Univesity in Japan; thirdly,<Monthly Research Seminar> has been held 176 times between 1974 and 2010; fourthly, other academic conferences for specific themes have been held 14 times and presented 80 articles. In research activities, firstly, a research journal, Won-Buddhist Thought and Religious Culture has been published 587 articles in 45 volumes between 1975and 2010; secondly, Bulletin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has been published 62 volumes between 1979 and 2010; thirdly, 10 volumes of the Collections of Won-Buddhist Thoughts Research and 12 volumes of Commemoration Journal have been published. Those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lead Won-Buddhist studies and brought an outstanding result. Especially, on 2010, its new agenda“ Mind Humanities: New Hope of Human Spiritual Civilization”has selected for Humanities Korea Supporting Projects of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and will carry on new dimension of research for next ten years. However, considering current condition of Won-Buddhist studies, following tasks can be pointed out. Those are 1) upbringing of human resources for research, 2) development of research methodology, and 3) shrinking research on Won-Buddhist studies for development of special theme. On the point of coming the Centennial Anniversary of Foundation of Won-Buddhism,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s has to establish middle and long term development plan, considering the future of Won-Buddhist Studies. On the such ground carrying on systematic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the Institute can attain help from order of Won-Buddhism. 이 논문은 원불교의 학술활동상을 살펴 그 전망과 과제를 제기하는것이 목적이다. 이를 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을 중심으로살펴보기로 한다. 원광대학교 교책연구기관으로 1974년 설립된 원불교사상연구원은 원불교학의 센터역할을 해왔으며, 그 학술·연구활동을살펴보면 원불교학계의 현황과 과제가 드러나기 때문이다. 학술활동은, 첫째 <원불교사상연구 학술대회>가 1982년부터 2010년까지 29회 열려 572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둘째 <국제불교문화학술회의>가 원광대학교와 일본의 불교대학 간의 학술자매결연에 의해1973년부터 2009년까지 21회 열려 193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셋째 <월례연구발표회>가 1974년부터 2010년까지 176회 열렸고, 넷째 그 밖에 특별 주제를 내건 학술회의가 1977년부터 2010년까지 14회 열려 80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연구활동은, 첫째 학술연구지『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를 1975년부터 2010년까지 45회 발간하여 587편의 논문을 수록하였다. 둘째『원불교사상연구원 원보』를 1979년부터 2010년까지 62회 발간하였고, 셋째 <원불교사상연구 총서> 10권과 <기념논문집> 12권을 발간하였다. 이와 같은 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은 성과에 있어서도원불교학을 주도하는 역할을 해왔다. 특히 2010년에는 한국연구재단의인문한국(HK) 지원사업에 <마음인문학 : 인류정신문명의 새로운 희망>이 아젠다로 선정되어, 10년간 새로운 차원의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그런데 원불교학계가 안고 있는 현안의 여건과 관련해 보면 다음과 같은 과제를 지적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첫째 연구인력의 육성, 둘째연구방법론의 개발, 셋째 특수과제의 진행에 따른 원불교학 연구의 위축 등의 문제이다. 원불교 개교100년을 내다보는 시점에서 원불교사상연구원은 원불교학계의 미래를 전망하면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할필요가 있다. 이에 바탕하여 학술·연구활동을 조직적으로 추진할 때교단적인 협력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 KCI등재

        원불교 학술활동의 현황과 과제 : 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을 중심으로

        양은용(梁銀容)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1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47 No.-

        이 논문은 원불교의 학술활동상을 살펴 그 전망과 과제를 제기하는것이 목적이다. 이를 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을 중심으로 살펴보기로 한다. 원광대학교 교책연구기관으로 1974년 설립된 원불교사상연구원은 원불교학의 센터역할을 해왔으며, 그 학술·연구활동을 살펴보면 원불교학계의 현황과 과제가 드러나기 때문이다. 학술활동은, 첫째 가 1982년부터 2010년까지 29회 열려 572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둘째 가 원광대학교와 일본의 불교대학 간의 학술자매결연에 의해 1973년부터 2009년까지 21회 열려 193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셋째 가 1974년부터 2010년까지 176회 열렸고, 넷째 그 밖에 특별 주제를 내건 학술회의가 1977년부터 2010년까지 15회 열려 85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연구활동은, 첫째 학술연구지『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를 1975년부터 2010년까지 45회 발간하여 587편의 논문을 수록하였다. 둘째『원불교사상연구원 원보』를 1979년부터 2010년까지 62회 발간하였고, 셋째 10권과 12권을 발간하였다. 이와 같은 원불교사상연구원의 학술·연구활동은 성과에 있어서도 원불교학을 주도하는 역할을 해왔다. 특히 2010년에는 한국연구재단의 인문한국(HK) 지원사업에 이 아젠다로 선정되어, 10년간 새로운 차원의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그런데 원불교학계가 안고 있는 현안의 여건과 관련해 보면 다음과 같은 과제를 지적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첫째 연구인력의 육성, 둘째 연구방법론의 개발, 셋째 특수과제의 진행에 따른 원불교학 연구의 위축 등의 문제이다. 원불교 개교100년을 내다보는 시점에서 원불교사상 연구원은 원불교학계의 미래를 전망하면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이에 바탕하여 학술·연구활동을 조직적으로 추진할 때 교단적인 협력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 This article is to suggest the prospect and task of academic activities in Won-Buddhism by investigating it. It is mainly focused on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It is the research institute established for policy of Wonkwang University at 1974, and has been played a role of center of Won-Buddhist studies. Therefore, investigating its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would manifest current status and tasks.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can be divided into academic and research. For academic activities, firstly, has been held 29 times with 572 presented articles between 1982 and 2010; secondly, has been held 21 times and presented 193 articles between 1973 and 2009 by academic alliance with Bukkyo Univesity in Japan; thirdly, has been held 176 times between 1974 and 2010; fourthly, other academic conferences for specific themes have been held 15 times and presented 85 articles. In research activities, firstly, a research journal, Won-Buddhist Thought and Religious Culture has been published 587 articles in 45 volumes between 1975 and 2010; secondly, Bulletin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has been published 62 volumes between 1979 and 2010; thirdly, 10 volumes of the Collections of Won-Buddhist Thoughts Research and 12 volumes of Commemoration Journal have been published. Those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 lead Won-Buddhist studies and brought an outstanding result. Especially, on 2010, its new agenda“ Mind Humanities: New Hope of Human Spiritual Civilization”has selected for Humanities Korea Supporting Projects of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and will carry on new dimension of research for next ten years. However, considering current condition of Won-Buddhist studies, following tasks can be pointed out. Those are 1) upbringing of human resources for research, 2) development of research methodology, and 3) shrinking research on Won-Buddhist studies for development of special theme. On the point of coming the Centennial Anniversary of Foundation of Won-Buddhism, the Institute of Won-Buddhist Thoughts has to establish middle and long term development plan, considering the future of Won-Buddhist Studies. On the such ground carrying on systematic academic and research activities, the Institute can attain help from order of Won-Buddhism.

      • KCI등재

        숭산 박길진 박사의 일원사상(一圓思想) 고찰

        허석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20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85 No.-

        Soongsan Park Gil-jin, the first president of Wonkwang University, is a person who laid the foundation for not only the development of university education, but also in establishing and systematizing the doctrine of Won-Buddhism. He was born as the eldest son of Sot`aesan Park Chung-bin, the Founding Master of Won-Buddhism. Since childhood, he has been an investigator who has lived with metaphysical questions about the principle of the universe and human nature as the top topic of his life. In addition, he was a practitioner who always emphasized that religious enlightenment and practice in life are not dual, and emphasized the harmony of knowledge and conduct. In addition, he was an educator who devoted his passion to teaching his own experiences and academic knowledge to the younger generation. When he was young, Soongsan majored in philosophy at Toyo University in Japan. After studying abroad, he took on an important position in the Won-Buddhist order and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development of the University, starting with the Yuil Academy in 1946, and after being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Wonkwang University in 1972. This study examines the background of Soongsan's academic attitude and ideological framework, focusing on the academic course from his childhood to the youth. In addition, I would like to examine the content and meaning of the Il-won thought in his research from the viewpoint of ideological history. Through this, I will discuss the modern significance of his Il-won ideology in terms of the globalization of Won-Buddhism and the development of university education. The data on which Soongsan's Il-won Thought was compiled is the 「Research on Il-won-sang」, which he wrote in 1967. This study examines the Il-won thought of Soongsan, focusing on the content of his thesis. However, in order to expand and deepen the contents of existing research, this study analyzed the contents by collecting the bachelor's degree thesis, 「A Study on Existence: Focusing on Schopenhauer」, which he wrote while studying at Toyo University. In his bachelor's thesis, the concept of metaphysics and reality, the background of the so-called epistemological trend, and its meaning are introduced in detail. These contents are of great help in further developing the existing research on the Il-won thought of Soongsan. 숭산 박길진은 원광대학교 초대 총장으로 대학의 발전에 공헌했을 뿐만 아니라 원불교사상을 정립하고 체계화하는데 초석을 다진 인물이다. 그는 원불교의 교조인 소태산 박중빈의 장남으로 태어나 유년시절부터 우주의 이치, 인간의 성품 등 형이상학적 의문을 평생의 화두로 삼고 살아온 구도자이자, 종교적 깨달음과 생활 속 실천이 둘이 아님을 늘 강조하며 학문과 인격의 일치를강조한 실천가였다. 또한 일본 동양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며 받은 근대적교육을 바탕으로 원불교사상의 학문적 정립을 위해 노력하였고, 자신의 배움과 깨달음을 후진들에게 열정을 다해 전한 교육자였다. 뿐만 아니라 불교 교단의 교정원장·수위단원·원불교 개교 반백년기념사업회 회장 등 원불교 교단의 중요역할을 맡아 교단행정을 이끌었고, 1946년 유일학림 학감을 시작으로1952년 원광대학교 학장, 1972년 원광대학교 총장에 선출되어 1986년 72세로열반할 때까지 재직하며 학교발전에 헌신한 교육행정가였다. 본 연구는 숭산의 ‘일원사상(一圓思想)’을 분석하고 그것의 의의를 고찰해 보고자 한다. 여기서 말하는 숭산의 ‘일원사상’이란, 숭산이 일생의 화두이자 학술연구의 핵심 주제로 삼았던 일원상,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 또는 형이상학이나 실재(實在)에 관한 교학적·철학적 논의를 종합한 그의 사상을 가리킨다. 이러한 숭산의 일원사상은 소태산이 오랜 구도 끝에 이룬 대각(大覺)으로 천명된 원불교의 종지이다. 언어나 동작으로 표현할 수 없는 궁극적 진리 당체를 일원(一圓)이라 한다면, 그것을 형상화하여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삼은 것이 일원상(一圓相)이다. 숭산이 이에 대해 천착한 「일원상 연구」(1967)는원불교학의 효시이다. 그가 동양대학에서 졸업논문으로 제출한 「실재의 연구: 쇼펜하우어를 중심으로」(1941)는 숭산의 일원사상을 형성하는 학문적 바탕이되었는데, 특히 형이상학적 실재에 대한 개념, 인식론적 문제의식에 대한 학문적 관심이 이 일원사상으로 집대성되고 있다.

      • KCI등재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사 고찰

        정향옥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5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63 No.-

        Won-Buddhism is entering its 100th year since its founding and is considered oneof the new religions in Korea with the founding motto: ‘With this Great Opening of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Won-Buddhism emerged during aturbulent period in Korea’s history. During this era, western civilization started topenetrate the country and politicians were disorderly and the nation lost itssovereignty to a foreign country. In response to the difficult times, people yearnedfor change and started creating large-scale movements combined with religiousbelief. The representative examples were as follows: Donghak⋅Cheondogyo(東學⋅天道敎), Jeungsangyo(甑山敎) and Won-Buddhism(圓佛敎:佛法硏究會, The Societyfor the Study of the Buddhadharma). One of the key concepts in Korean modern new religions is the Gaebyeok(開闢)theory hereby new religious leaders aimed for the transformation of the era. TheGaebyeok(開闢) theory refers to the Humanities(人文) Gaebyeok for a congenitalphysical Gaebyeok. Won-Buddhism was influenced by the Gaebyeok theory ofDonghak and Jeungsangyo and creatively sublimated this theory into its doctrine. The Gaebyeok theory is recognized as a central theme of academic researchstarting from the 1980s. Even before there was discussion among researchers about this theory. In 1980, Kim-Hong-Chul wrote a master’s thesis titled, “Won-Buddhism’sTheory of Hoochungaebyeok(後天開闢, The Great Opening of the Latter Heaven)”that is deemed the starting point of academic research on this topic. But after 2000,research on this theory started to wane. This paper argues that the Gaebyeok theory is one of the central ideas ofWon-Buddhism and therefore requires continuous and in-depth research about itshistorical role and development which grew during turbulent times. The first step is to study the research history of Gaebyeok theory ofWon-Buddhism by organizing previous research and examining research tasks inthe future. First of all, this paper examines the earlier works of Gaebyeok theory inDonghak⋅Cheondogyo, Jeungsangyo because those theories were based onWon-Buddhism; Secondly, organizes Gaebyeok theory of Won-Buddhism in books,articles(including thesis) and a representative periodical of Won-Buddhism“WonKwang(圓光)”. This study is helpful to provide the foundation of research onGaebyeok theory of Won-Buddhism. 원불교는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표어를 내걸고 1백년의 역사를 걸어온 한국의 신종교이다. 한국에서 원불교가 창립된 시기는 한반도의모든 역사 가운데 가장 어두운 때였다. 서양 문명이 침투되고 조정은 문란했으며 타국에 의해 주권을 잃은 시기였던 것이다. 이 시기 민중들은 살아나갈 다각적 방법을 모색하였고 이러한 열망은 종교적 신앙과 결합하여 대단위의 조직적운동으로 확대되기도 하였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동학⋅천도교, 증산교그리고 원불교(불법연구회)이다. 동학⋅천도교와 증산교, 원불교는 현실변혁의 사상적 토대를 ‘개벽(開闢)사상’에 두고 있다. 개벽사상은 선천의 물리적 개벽에 대한 인문(人文)개벽을 말하는 것으로 이들 신종교는 이로써 시대의 변혁을 도모하였다. 이들 신종교 중가장 뒤에 설립된 원불교는 동학과 증산교의 개벽사상에 영향을 받았고 창조적으로 승화시켰다. 개벽사상이 학계연구의 중심 주제로 인식된 시기는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이다. 이전에도 동학과 정역, 증산교, 원불교의 개벽사상에 대한 연구자들의 논의가 있었지만 단편적 고찰에 머물렀고 김홍철의 「원불교의 후천개벽사상」이라는 석사논문(1980)을 기점으로 전문적 연구성과가 발표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로 연구의 명맥을 이어가지 못하고 기존 연구를 답습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본고는 개벽사상을 원불교의 중심사상 중 하나로 보는 관점에서 격동기 시대를 뚫고 성장한 백년의 역사 가운데 어떠한 역할과 발전을 하였는지 지속적이고 심도있는 연구의 필요성에서 출발하였다. 그 연구의 첫 단계로 원불교 개벽사상의 연구사를 고찰하여 선행연구들을 정리하고 앞으로 연구되어야할 과제를 살폈다. 먼저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의 기반이 되는 동학⋅천도교와 증산교 개벽사상의 초기연구를 살펴볼 것이다. 다음으로 원불교 개벽사상의 논저류및 원불교의 대표적인 기관지인 원광(圓光)에서의 개벽사상에 대해 어떻게논의되었는지 정리하고자 한다. 이러한 연구는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의 기반을제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 KCI등재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사 고찰

        정향옥(鄭香玉)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5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63 No.-

        원불교는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표어를 내걸고 1백년의 역사를 걸어온 한국의 신종교이다. 한국에서 원불교가 창립된 시기는 한반도의 모든 역사 가운데 가장 어두운 때였다. 서양 문명이 침투되고 조정은 문란했으며 타국에 의해 주권을 잃은 시기였던 것이다. 이 시기 민중들은 살아나갈 다각적 방법을 모색하였고 이러한 열망은 종교적 신앙과 결합하여 대단위의 조직적 운동으로 확대되기도 하였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동학?천도교, 증산교 그리고 원불교(불법연구회)이다. 동학ㆍ천도교와 증산교, 원불교는 현실변혁의 사상적 토대를 ‘개벽(開闢)사상’에 두고 있다. 개벽사상은 선천의 물리적 개벽에 대한 인문(人文)개벽을 말하는 것으로 이들 신종교는 이로써 시대의 변혁을 도모하였다. 이들 신종교 중 가장 뒤에 설립된 원불교는 동학과 증산교의 개벽사상에 영향을 받았고 창조적으로 승화시켰다. 개벽사상이 학계연구의 중심 주제로 인식된 시기는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부터이다. 이전에도 동학과 정역, 증산교, 원불교의 개벽사상에 대한 연구자들의 논의가 있었지만 단편적 고찰에 머물렀고 김홍철의 「원불교의 후천개벽사상」이라는 석사논문(1980)을 기점으로 전문적 연구성과가 발표되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로 연구의 명맥을 이어가지 못하고 기존 연구를 답습하는 정도에 그치고 있다. 본고는 개벽사상을 원불교의 중심사상 중 하나로 보는 관점에서 격동기 시대를 뚫고 성장한 백년의 역사 가운데 어떠한 역할과 발전을 하였는지 지속적이고 심도있는 연구의 필요성에서 출발하였다. 그 연구의 첫 단계로 원불교 개벽사상의 연구사를 고찰하여 선행연구들을 정리하고 앞으로 연구되어야할 과제를 살폈다. 먼저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의 기반이 되는 동학?천도교와 증산교 개벽사상의 초기연구를 살펴볼 것이다. 다음으로 원불교 개벽사상의 논저류 및 원불교의 대표적인 기관지인 「원광(圓光)」에서의 개벽사상에 대해 어떻게 논의되었는지 정리하고자 한다. 이러한 연구는 원불교 개벽사상 연구의 기반을 제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Won-Buddhism is entering its 100th year since its founding and is considered one of the new religions in Korea with the founding motto: ‘With this Great Opening of 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Won-Buddhism emerged during a turbulent period in Korea’s history. During this era, western civilization started to penetrate the country and politicians were disorderly and the nation lost its sovereignty to a foreign country. In response to the difficult times, people yearned for change and started creating large-scale movements combined with religious belief. The representative examples were as follows: Donghak?Cheondogyo(東學ㆍ天道敎), Jeungsangyo(甑山敎) and Won-Buddhism(圓佛敎:佛法硏究會, The Society for the Study of the Buddhadharma). One of the key concepts in Korean modern new religions is the Gaebyeok(開闢) theory hereby new religious leaders aimed for the transformation of the era. The Gaebyeok(開闢) theory refers to the Humanities(人文) Gaebyeok for a congenital physical Gaebyeok. Won-Buddhism was influenced by the Gaebyeok theory of Donghak and Jeungsangyo and creatively sublimated this theory into its doctrine. The Gaebyeok theory is recognized as a central theme of academic research starting from the 1980s. Even before there was discussion among researchers about this theory. In 1980, Kim-Hong-Chul wrote a master’s thesis titled, “Won-Buddhism’s Theory of Hoochungaebyeok(後天開闢, The Great Opening of the Latter Heaven)” that is deemed the starting point of academic research on this topic. But after 2000, research on this theory started to wane. This paper argues that the Gaebyeok theory is one of the central ideas of Won-Buddhism and therefore requires continuous and in-depth research about its historical role and development which grew during turbulent times. The first step is to study the research history of Gaebyeok theory of Won-Buddhism by organizing previous research and examining research tasks in the future. First of all, this paper examines the earlier works of Gaebyeok theory in Donghak?Cheondogyo, Jeungsangyo because those theories were based on Won-Buddhism; Secondly, organizes Gaebyeok theory of Won-Buddhism in books, articles(including thesis) and a representative periodical of Won-Buddhism “WonKwang(圓光)”. This study is helpful to provide the foundation of research on Gaebyeok theory of Won-Buddhism.

      • KCI등재

        숭산 박길진 박사의 일원사상(一圓思想) 고찰

        허석(許錫)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20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85 No.-

        숭산 박길진은 원광대학교 초대 총장으로 대학의 발전에 공헌했을 뿐만 아니라 원불교사상을 정립하고 체계화하는데 초석을 다진 인물이다. 그는 원불교의 교조인 소태산 박중빈의 장남으로 태어나 유년시절부터 우주의 이치, 인간의 성품 등 형이상학적 의문을 평생의 화두로 삼고 살아온 구도자이자, 종교적 깨달음과 생활 속 실천이 둘이 아님을 늘 강조하며 학문과 인격의 일치를 강조한 실천가였다. 또한 일본 동양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며 받은 근대적 교육을 바탕으로 원불교사상의 학문적 정립을 위해 노력하였고, 자신의 배움과 깨달음을 후진들에게 열정을 다해 전한 교육자였다. 뿐만 아니라 불교 교단의 교정원장·수위단원·원불교 개교 반백년기념사업회 회장 등 원불교 교단의 중요역할을 맡아 교단행정을 이끌었고, 1946년 유일학림 학감을 시작으로 1952년 원광대학교 학장, 1972년 원광대학교 총장에 선출되어 1986년 72세로 열반할 때까지 재직하며 학교발전에 헌신한 교육행정가였다. 본 연구는 숭산의 ‘일원사상(一圓思想)’을 분석하고 그것의 의의를 고찰해 보고자 한다. 여기서 말하는 숭산의 ‘일원사상’이란, 숭산이 일생의 화두이자 학술연구의 핵심 주제로 삼았던 일원상, 법신불 일원상의 진리, 또는 형이상학이나 실재(實在)에 관한 교학적·철학적 논의를 종합한 그의 사상을 가리킨다. 이러한 숭산의 일원사상은 소태산이 오랜 구도 끝에 이룬 대각(大覺)으로 천명된 원불교의 종지이다. 언어나 동작으로 표현할 수 없는 궁극적 진리 당체를 일원(一圓)이라 한다면, 그것을 형상화하여 신앙의 대상과 수행의 표본으로 삼은 것이 일원상(一圓相)이다. 숭산이 이에 대해 천착한 「일원상 연구」(1967)는 원불교학의 효시이다. 그가 동양대학에서 졸업논문으로 제출한「 실재의 연구: 쇼펜하우어를 중심으로」(1941)는 숭산의 일원사상을 형성하는 학문적 바탕이 되었는데, 특히 형이상학적 실재에 대한 개념, 인식론적 문제의식에 대한 학문적 관심이 이 일원사상으로 집대성되고 있다. Soongsan Park Gil-jin, the first president of Wonkwang University, is a person who laid the foundation for not only the development of university education, but also in establishing and systematizing the doctrine of Won-Buddhism. He was born as the eldest son of Sot`aesan Park Chung-bin, the Founding Master of Won-Buddhism. Since childhood, he has been an investigator who has lived with metaphysical questions about the principle of the universe and human nature as the top topic of his life. In addition, he was a practitioner who always emphasized that religious enlightenment and practice in life are not dual, and emphasized the harmony of knowledge and conduct. In addition, he was an educator who devoted his passion to teaching his own experiences and academic knowledge to the younger generation. When he was young, Soongsan majored in philosophy at Toyo University in Japan. After studying abroad, he took on an important position in the Won-Buddhist order and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development of the University, starting with the Yuil Academy in 1946, and after being elected as the first president of Wonkwang University in 1972. This study examines the background of Soongsan"s academic attitude and ideological framework, focusing on the academic course from his childhood to the youth. In addition, I would like to examine the content and meaning of the Il-won thought in his research from the viewpoint of ideological history. Through this, I will discuss the modern significance of his Il-won ideology in terms of the globalization of Won-Buddhism and the development of university education. The data on which Soongsan"s Il-won Thought was compiled is the「 Research on Il-won-sang」, which he wrote in 1967. This study examines the Il-won thought of Soongsan, focusing on the content of his thesis. However, in order to expand and deepen the contents of existing research, this study analyzed the contents by collecting the bachelor"s degree thesis,「 A Study on Existence: Focusing on Schopenhauer」, which he wrote while studying at Toyo University. In his bachelor"s thesis, the concept of metaphysics and reality, the background of the so-called epistemological trend, and its meaning are introduced in detail. These contents are of great help in further developing the existing research on the Il-won thought of Soongsan.

      • KCI등재

        정토사상을 통한 원불교의 신앙성 제고(提高) 모색

        원영상(元永常)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4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59 No.-

        본 논문은 대승불교의 핵심사상 중의 하나인 정토신앙을 통해 원불교의 신앙성을 고양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 것이다. 정토신앙을 선택한 것은 동아시아에서는 민중의 신앙으로써 활발하게 전개되었기 때문이다. 본 논문의 전편에서는 이러한 정토사상의 발원으로부터 중국, 한국, 일본에 이르기까지의 역사적 전개과정을 기술하였다. 그리고 원불교와 정토사상과의 관련성을 기존의 선행연구를 통해 정리하였다. 이어 원불교의 신앙성을 제고(提高)하기 위한 논의로는 정토사상의 시기상응(時機相應)의 정신, 교의 해석의 심층성, 신앙성의 강화 세 측면에서 제시하였다. 시기상응의 정신은 정토사상을 관통하는 방편설은 물론 말법사상에 기반한 인간의 기근(機根)과 시대적 상황에 대응하는 정토 조사들의 의식이 원불교의 교법에서도 계승되고 있음을 밝혔다. 즉, 원불교의 정토사상이 비록 선정쌍수(禪淨雙修)로 귀착된다고 하더라도 시대에 맞는 교법의 창안과 불법의 시대정신은 정토사상의 전통과 상통함을 알 수 있다. 이어 교의 해석의 심층성은 내세정토신앙과 깊은 연관을 갖는 향하문의 보신(報身) 사상을 원불교의 교의가 포용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를 통해 원불교의 교의는 대승불교의 법성사상 및 보살도의 실천에 기반, 정불국의 현실성을 지향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본다. 마지막으로 신앙성의 강화에서는 원불교의 신앙의 대상에 대한 호칭의 문제를 비롯하여 「일원상서원문」의 신앙성의 문제, 사대불이신심(四大不二信心)에 있어 진리중심의 해석 등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성불제중이라고 하는 서원을 자력의 수행만이 아니라 믿음의 체계 안에서도 확립할 필요가 있음을 밝혔다. 이 외에도 실제 교화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왕생극락의 발원과 임종 시 염불과의 조화를 어떻게 수용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점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보았다. This paper is about how to revive and enhance the practice of faith in Won-Buddhism through Pure Land Philosophy, one of ideas of Mah?y?na Buddhism. Because the Pure Land faith believed by the people spread actively across East Asia from ancient times to modern time. The first half of this paper is treated with historical development process of Pure Land Philosophy in China, Korea, and Japan from India where it was originated. And An interrelationship between Won-Buddhist Thought and Pure Land Philosophy is reviewed through preceding research analysis. It is suggested in the latter half that the ways to revive and enhance the practice of faith in Won-Buddhism need efforts to keep up with the times, proper hermeneutics of doctrines, and deepening believers’ faith. Many efforts to keep up with the times in the teachings of Mah?y?na Buddhism are continued in Won-Buddhism. We can see that many Buddhists have used Upaya, which is Sanskrit for skilful means or method to advocate salvation for all people. Although Won-Buddhists always practice Zen with chanting Buddha in Pure Land Philosophy, what the doctrines of Won-Buddhism put emphasis on reflecting the spirit of the age are based on the tradition of it. Proper hermeneutics of doctrines is to include religious belief. The researchers are analyzing the structure of doctrines in Won-Buddhism which contains the thought of Sa?bhoga-k?ya who relieves mankind in Buddhist Pure Lands after death. And the doctrines of Won-Buddhism have teachings that believers can change the mundane world into Pure Lands through the thought of Dharmat?, Tath?t? or the origin of all thing, and the way of Bodhisattvas in Mah?y?na Buddhism. Lastly, Several alternatives to the proposal of deepening believers’ faith are suggested. These are a problem of a word to call the subject of belief, a problem to believe in Dharma-k?ya Buddha of the Il-Won-Sang Vow, and a problem to put the stress on the truth in 4 articles of belief. It is necessary to take a vow to achieve buddhahood and deliver all sentient being not only in practicing system but also in believing system.

      • KCI등재

        화엄교학과 원불교의 법신불사상과 그 실천적 특징

        장진영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4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62 No.-

        This paper aims at comparing the thought of Dharmakāya Buddha as it isrepresented in both the Hwaeom (華嚴, C. Huayan) school and Won-Buddhism (圓佛敎), especially examining its practical aspects. Dharmakāya is defined as the body of truth and signifies the truth itself. WhenSakyamuni Buddha awakened to the ultimate truth, it is said he synchronized withDharmakāya-Buddha. At this time, Buddha became dharma, and dharma becameBuddha. With the appearance of Dharmakāya Buddha, we can enshrine Buddhaand keep the truth in every place and present at every time, thus broadening thescale of practice. The emergence of Dharmakāya Buddha allows adherents tobelieve in Buddha and practice like Buddha in a new dimension. Dharmakāya Buddha is considered one of the main thoughts in MahayanaBuddhism. This thought became widespread owing to the Flower Garland Sutra. Uisang (義相, 625-702) upgraded Korean Hwaeom by succeeding the teaching ofthe Hwaeom school which was systematized by Zhiyan (智儼). Uisang developedthe thought of Dharmakāya Buddha based on Dharma Nature (法性) in theIlseungbeopgyedo (Chart of the Dharma-World of the One Vehicle). His description of Dharmakāya Buddha appeared in the ‘Buddha Originatedfrom Past’ (舊來佛) and ‘Self Noumenon Buddha’ (自體佛) in the Hwaeomgyeong-mundap (Catechism about the Flower Garland Sutra). His interpretation shows apractical advance with concepts such as self-benefit and others-benefit, theenlightening and the enlightened. Sotaesan (1891~1943, Jung-Bin Park), the founder of Won-Buddhism proposesfaith and practice and unifies all objects of faith and all ways of practice withIl-Won-Sang (◯) or One Circle Image. To represent ‘other-power’ he relates faithwith the motto ‘Everywhere a Buddha’ (處處佛), which means making realisticBuddha offerings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retribution and response of cause andeffect. On the side of ‘self-power,’ he connects ‘Self Nature Buddha’ (自性佛)’ withthe practical way of The Threefold Study. This study elucidates several features on the thought of Dharmakāya Buddhadeveloped in both the Hwaeom School and Won-Buddhism. The first isincorporating all teachings of truth and objects of faith based on the thought ofDharmakāya Buddha. The second is corresponding self-power with other-power. The third is proposing concrete principles and realistic methods of mind practice. 본고에서는 화엄교학과 원불교를 법신불사상과 그 실천적 특징을 중심으로비교한 것이다. 석가모니불이 정각을 이루었을 때, 법신불과 만나 일체가 되면서 불(佛)은 법(法)이 되고, 법은 불이 되었다. 법신불이 신앙과 수행 등 실천의구심이 됨에 따라 언제 어디서나 부처를 모시고 따를 수 있게 되어 실천의 폭이훨씬 넓어지게 되었다. 법신불사상은 대승불교의 주요사상으로 특히 법신불이 주불인 『화엄경』의등장으로 널리 퍼지게 되었다. 화엄교학은 지엄(智儼)에 의해 체계화된 것으로의상(義相, 625~702)이 이를 계승 발전시켜 한국화엄의 실천적 전승이 이루어졌다. 의상은 『일승법계도』에서 ‘법성(法性)’을 중심으로 법신사상을 전개하였으며, 이는 ‘구래불(舊來佛)’과 『화엄경문답』의 ‘자체불(自體佛)’을 통해 실천적으로 계승되었다. 의상은 법신을 단지 신앙의 차원에 한정하지 않고 수증과 성불 및 교화의 측면까지 적용함으로써 자리와 이타, 능화(能化)와 소화(所化)를 일치시키는 실천적 진전을 보였다. 소태산(少太山 朴重彬, 1891~1943)에 의해 개창된 원불교는 법신불인 ‘일원상(一圓相, ◯)’을 구심으로 모든 신앙의 대상과 모든 수행의 방법을 통일시킴으로써 타력신앙과 자력수행의 양면을 균형 있게 제시하고 있다. 대타의 측면에서는 ‘처처불(處處佛)’ 신앙을 인과보응의 이치에 따른 사실적인 불공법으로연결시키고 있으며, 대자의 측면에서는 ‘자성불(自性佛)’에 근거하여 삼학병진(三學竝進)의 공부법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화엄교학(특히 의상화엄)과 원불교에 있어서 법신불사상의 형성과 실천적전개과정을 통해 몇 가지 특징을 발견할 수 있었다. 첫째 법신사상을 통해 모든사상을 통합하고 있다는 점, 둘째 법신사상을 통해 자력과 타력의 양면을 조화혹은 일치시키고 있다는 점, 셋째 법신사상에 근거한 구체적인 실천원리와 마음공부의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상에서 법신불사상은 석가모니불의 정각에서 비롯한 진리의 부처로서 대승불교 이후 모든 실천의 구심이 되었고, 한국화엄과 원불교를 통해 법신불사상의 실천적 의미가 크게 살아나게 되었음을 살펴보았다.

      • KCI등재

        자원봉사와 무아봉공의 사상적 접점

        오세영(吳世榮)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7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74 No.-

        본 연구의 목적은 사회복지의 관점에서 자원봉사와 무아봉공의 사상적 접점을 고찰하여 그 의의를 밝히는 데 있다. 이러한 목적은 원불교의 사상을 이해하고 이것을 사회복지와 융합시키는 작업이야말로 원불교사회복지학이 하나의 독립된 학문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되었다. 본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자원봉사와 무아봉공의 개념과 의의를 탐색한 후, 자원봉사와 무아봉공이 사상적으로 어떠한 접점이 있는지를 사회복지의 관점에서 고찰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자원봉사는 사회복지실천의 원천으로서의 역사적 의의를 지니고, 무아봉공은 원불교사회복지의 사상적 기반으로서의 의의를 지닌다. 둘째, 자원봉사와 무아봉공의 사상은 기본적으로 인간존중과 인간평등, 사회적 연대성 등의 이념을 전제로 하고 있고, 상호호혜적인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셋째, 무아봉공사상의 구체적인 실례는 자원봉사의 특성 내지는 원칙과 부합되는 면이 많음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원불교사회복지의 질적 발전을 위한 조직적이고 과학적인 무아봉공의 실천 과제를 제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iscuss philosophical contacts between volunteer work and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in terms of social welfare, and so examine their meanings. This purpose was based upon the critical mind that the work to understand the philosophy of Won-Buddhism and combine such philosophy with social welfare can develop the science of Won-Buddhism social welfare as an independent science or discipline. In order to achieve the purpose of this study, this study explored the concepts and meanings of volunteer work and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and then discussed philosophical contacts between volunteer work and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in terms of social welfare.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volunteer work has its historical meaning as the source of social welfare practice, whereas selfless services to the public has its meaning as the philosophical basis of Won-Buddhism social welfare. Second, volunteer work and the idea of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are on the premise of ideologies including human dignity, human equality, and social solidarity, and have the character of mutual benefits or reciprocity. Third, the concrete cases for the idea of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were consistent with the characteristics or principles of volunteer work. Based on these research results, this study suggested the organizational and scientific practice tasks of selfless service to the public for the qualitative development of Won-Buddhism social welfare.

      • KCI등재

        『금강경』과 원불교 사상

        김방룡(金邦龍)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 2014 원불교사상과 종교문화 Vol.59 No.-

        본고는 원불교와 불교의 새로운 관계모색을 제안하며 『금강경』과 원불교사상의 관련성을 다룬 논문이다. 소태산 박중빈의 사상을 중심으로 하여 원불교 사상은 한마디로 대승불교의 개혁사상임을 주장하였다. 첫째, 소태산의 객관적이고 실재적인 사상을 접근하기 위한 방법론으로「정전」에 의존하지 말고, 『불교정전』에 의존하자는 것이다. 둘째, 소태산이『금강경』을 가지고 불법이 주체가 된 새로운 불교회상을 만든 의미는 『금강경』에서 말하는 ‘반야지’가 바로 우리의 본래마음이며, 법신불임 알아 실생활에까지 활용하자는 데 있음을 밝혔다. 셋째, ‘원불교’ 제한적으로 말하면 ‘불법연구회’는 “정각정행 · 지은보은 · 불교보급 · 무아봉공”의 사대 강령에서 분명히 알 수 있듯이, 개혁불교, 생활불교 교단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넷째, 소태산의 사상은 용수, 혜능, 지눌의 대승불교 전통을 계승한 것이며, 그 사상적 토대는『금강경』에 두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다섯째, 소태산의 열반 후 정산종사의 주세불관, 『원불교정전』의 편찬, 불교재산관리법의 세 가지 문제가 원불교의 정체성을 독자적인 교단 방향으로 이끌어가게 한 것이며, 이제 소태산의 본래 취지에 입각하여 새로운 전환점을 모색해야 한다고 보았다. 여섯째, 소태산의 교리와 법문은 상당부분이 『금강경』의 내용을 인용하거나 활용하거나 용해하여 이루어져 있음을 구체적인 사례를 통하여 밝혔다. 일곱째, 소태산은 불법연구회의(원불교)의 교주가 ‘석가모니불’임을 분명히 밝히고 있으며, 『불교정전』의 제일 앞에 ‘불일 증휘(佛日增輝) 법륜상전(法輪常傳)’이라고 표방한 바와 같이 자신이 불제자(佛弟子)로서 부처님의 법(佛法)을 온 세상에 펼치고자 하였음을 밝혔다. Through this paper I aim to investigate the contents of reformation of Buddhism of Sotaesan-Pakjungbin and his Seon thought. Sotaesan-Pakjungbin is a founder of Won Buddhism. First, I inquired into his recognition about Buddhism in those days and the contents of reformation of buddhism based on his work, 『the theory of reformation of buddhism』. That is summarized by the declaration of a change of Buddhism suitable to time, life and popularity and the slogan, “Buddhist truth is found in life, life is Buddhist truth itself” Second, I examined that his Seon thought is the practice of continuous meditation and Tan-Jun-Joo Seon, Concentrating the Mind on Lower Abdomen. I inquired into the practical method of those two Seon and the reason why he had presented those Seon. From this study I reached the conclusion that Sotaesan-Pakjungbin had clarified the reformation of Buddhism to have people practice Buddhism in life and his practice of continuous meditation and Tan-Jun-Joo Seon had also appeared in aim of the reformation of Buddhism.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