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中國敦惶學硏究的特點

          劉進寶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2 人文科學 Vol.84 No.-

          돈황학 연구는 80여년 이라는 시간을 거쳐 이미 커다란 성과를 이루었으며, 지금은 신구가 교체하고 있는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를 총결하는 저서들이 계속하여 출판되고 있는데, 예를 들면 季羨林선생이 主編한 『돈황학연구사전』, 林家平 등이 편찬한 『중국돈황학사』, 顔廷亮이 主編한 『돈황문학개론』, 그리고 林聰明 선생이 主編한 『돈황학도론총간』과 같은 저서들은 모두 이전 단계의 연구 작업을 총결해 놓은 것들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새로을 자료들 또한 곧 발표될 예정인데, 예를 들면 『英藏敦煌文獻·漢文佛經以外部分』·『俄藏敦據煌文獻』·『法藏敦經煌西域文獻』·『甘肅藏敦煌文獻』·『浙藏敦煌文獻』, 그리고 전국 각 지역과 각 부서에서 수장하고 있는 『敦煌吐魯番文獻集成』 등 자료들의 발표, 혹은 전반적 구조의 노출은 돈황학 연구자들에게 새로운 과제를 제공해 줄 것이며 이는 돈황학 연구가 또다시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게 될 것임을 나타내는 것이라 하겠다. 돈황학 연구에 있어 신구가 교체되고 있는 이 중요한 시점에서 지금까지 약90년간에 걸친 중국 돈황학 연구의 특징을 총결해 보는 것은 지금까지 돈황학 연구의 우열과 득실, 그리고 앞으로의 전망을 이해하는 데에 적잖은 도움을 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1. 자료의 정리와 발표 자료라는 것은 학술 연구에 있어 가장 기초가 되는 것임과 동시에 하나 의 前提이기도 하다. 陳寅恪 선생은 『陳垣敦煌劫餘錄序』에서 이렇게 이야기한 바 있다. "한 시대의 학술에는 반드시 새로운 자료와 새로운 문제가 있다. 이 자료들을 채택해 문제를 연구하고 탐구하는 것, 이것이 바로 그 시대 학술의 새로운 사조를 형성한다". 敦煌·吐·魯·番學 연구에 있어도 이 점은 매우 중요하여서 연구자들은 자료의 정리와 발표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자료정리를 바탕으로 80년대 이후 우리나라의 학자들은 자료의 정리와 발표를 매우 중시한다. 그 특징으로 학자들은 한편으로는 縱的인 전문화의 방향을 계속적으로 발전시키고, 다른 한편으로는 총괄성을 지닌 대규모의 자료집을 연이어 세상에 내놓고 있다. 이들은 상호 보완 관계에 있으면서 갈수록 커다란 성과를 내고 있다. 예를 들어 項楚의 『王梵志時校注』(上海古籍出版社, 1991년), 任半塘(任二北)의 『敦煌歌辭總編』(上海古籍出版社, 1987년), 黃征·張涌泉의 『敦煌變文校注』(中華書局, 1997년), 돈황연구원의 『敦煌石窟內容總錄』(文物出版社, 1996년), 그리고 『敦煌莫高窟供養人題記』(文物出版社, 1987년), 당경우 ·陸宏基가 편찬한 『敦煌社會經濟文獻眞迹擇錄』(書目文獻出版社, 1986년), 第一輯 출간 : 全國圖書館文獻縮徵複制中心, 1990년 2∼5집 출간), 徐自强·李富華 등이 편찬한 『敦煌大藏經』(星星出版公司, 臺灣前景出版社, 1990∼1991년 출판) 등이 대표적인 저서이다. 아시다시피 돈황의 문헌은 지금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데, 그중 북경과 파리, 런던, 그리고 St, Petersburg(레닌그라드)가 4대 수장지이다. 이들을 어떻게 공개하고 출판할 것인가 하는 것은 국제 돈황학계에 있어서 ---돈황학의 고향인 중국 출판계에 있어서는 더더욱--- 매우 중대한 일이다. 이를 위해 중국 학술계에서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왔고 지금은 커다란 성과를 이미 달성했다고 할 수 있다. 1987년, 중국사회과학원 역사연구소와 중국돈황토로번학회의 돈황문헌 편집위원회, 그리고 영국의 Great Britain도서관 東方寫本 圖書部와 런던 대학 아시아 아프리카 학원 등 두 나라 4곳의 학자들이 런던에서 『영장돈황문헌·한문불경이외부분』(이하 『문헌』이라고 칭함)의 출판을 협의, 결정했습니다. 『문헌』은 모두 8절판으로 1990년부터 사천인민출판사에 의해 출판되기 시작했다. 책은 모두 15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현재 14권까지 출판되어진 상태이고, 그중 1권부터 11권에는 영국도서관에서 이미 공개한 사본 중 불경이 아닌 한문 문서를 수록하고 있다. 12권부터 14권까지에는 처음으로 영국도서관이 수장하고 있는 S· 6981∼S·13677사이의 非佛經文書를 수록, 간행했다. 즉, 영국박물관 동방문물부에서 소장하고 있는 돈황사본과 敦煌絹紙滄晝 중의 供養人題名題記, 그리고 영국의 인도사무부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돈황한문불경 이외의 문서들이 그것이다. 도서관에서 실물을 직접 촬영했기 때문에 그 모습을 매우 선명하게 알아볼 수 있으며, 사진의 비례와 크기도 원래 문헌의 규격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지금 편집이 진행 중인 제 15권은 전 권의 총목 부분이며, 여러 가지 색인을 실었다. 영국에 소장되어있는 돈황 한문문헌은 이제 곧 그 면목이 드러나게 되었고 러시아에 소장되어있는 돈황문헌의 편집 출판 또한 그 일정의 논의가 제기되었다. 1989년 8월 중순에 상해고적출판사 대표단이 구소련을 방문해 구소련 과학출판사 동방문학부, 구소련 과학원 동방학연구소 레닌그라드 分所와 더불어 레닌그라드에 소장되어있는 중국 돈황·토로번·黑城 문헌에 대한 출판을 논의했고, 1990년 여름에 쌍방이 합작으로 레닌그라드 소재 돈황·토로번·흑성의 문헌 모두를 영인하기로 협의했다. 지금은 상해고적출판사와 러시아과학원 동방연구소 레닌그라드 분소, 러시아 과학출판사 동방문학부 간의 多年간의 투자 합작을 통해 『돈황토로번문헌집성』의 중요 부분인 『俄藏敦煌文獻』이 1992년부터 출판되기 시작한 상황이다. 이 책은 러시아 과학원 동방연구소 레닌그라드 분소에 소장되어있는 돈황사본을 대규모로, 빠짐없이 집록해 놓은 자료집이다. 책 앞에는 孟列夫가 쓴「前言」이 있는데, 러시아에 소장되어있는 돈황문헌에 대해 개괄적인 소개를 하고 있다. 매 권 앞에는 칼라의 사진 몇 장이 실려있어, 그 가치와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모두 17권으로 되어있으며, 현재 전권이 다 출판되어진 상태이다. 『俄藏敦煌文獻』의 출판이 진행되고 있던 중에 상해고적출판사는 또 적극적인 연락을 취해 프랑스국립도서관과 더불어『法藏敦煌西城文獻』을 공동으로 편찬하고 1994년 상해고적출판사에서 출판을 시작했다. 이 책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漢文 문헌 전부와 非漢文 돈황·서역 문헌의 사진을 포함하고 있는데, 이전 출판물 중에서 권수가 빠져 있던 것이나 흐릿하여 잘 보이지 않던 것들의 사진을 보충해서 찍어 넣고 그것들에게 새로운 이름을 붙였다. 현재는 10여 권이 출판되었다. 국내외적으로 국공기관 혹은 개인이 소상하고 있는 돈황과 토로번 문헌이 빠른 시일 내에 정리, 출판되게 하기 위하여 상해고석출판사는 대규모의 『돈황·토로번문헌집성』출판계획을 예정했다. 이 『집성』은 러시아·프랑스 소장 돈황토로번 문헌은 물론 국내 각 기관과 개인이 수장하고 있는 돈황·토로번 문헌까지도 계획에 포함시키고 있다. 상해박물관·상해 도서관 북경대학도서관·천진예술박물관 등 기관이 수장하고 있는 돈황·토로번 문헌은 이미 출판피었으며. 기타 기관에서 수장하고 있는 문헌도 계속적으로 출판되고 있다. 이미 출판된 여러 권의 『돈황 토로번문헌집성』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몇가지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첫째, 비교적 완비되어져 있다. 최선을 다해 수집, 집록을 한 결과 돈황 지역에서 나온 각종 문자자료와 예술자료가 비교적 완벽하게 반영되어 있으며, 이로써 모든 것을 총결시킨 집대성의 문헌을 완성시켰다. 둘째, 되도록이면 원래의 모습을 보존시키려 노력했다. 돈황·토로번 문헌은 문헌과 문물이라는 이중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그러기에 문헌의 인쇄는 반드시 실물에 가까워야만 하는데, 크기·길이·형상·색채·필적·훼손 상태 등은 말할 필요도 없고 종이의 질, 권유, 포장 등도 소홀히 다루어서는 안된다. 셋째, 이름을 정확히 붙여야 한다. 넷째, 편찬에 있어 그 순서와 배합이 합리적이어야 한다. 이 『집성』은 대형 자료서이기 때문에 학술계에 절대적으로 믿을만한 원시자료를 제공하는 데 그 주목적이 있다.. 따라서 문자부분에 있어서 전언·범례·목록·해제·색인 등에 모두 설명을 덧붙여 사용하기에 편리하도록 했다. 사진부분은 순서에 따라 배열했는데, 실용에 주목적을 두고 감상적인 측면까지 고려했다. 또한 사진과 문자의 결합을 통해 자료용 서적으로서 가장 우수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물론 여러 가지 원인으로 말미암아 이미 출판된 『돈황 ·토로번문헌집성』 각 권에서 문헌의 命名이나 분류에 있어 타당하지 않은 곳, 심지어는 착오가 있는 곳이 있다. 예를 들어, 『상해박물관장돈황 ·토로번문헌』의 편찬자는 상해고적출판사의 편집부와 상해박물관의 연구원들이다. 즉, 준황·토로번 문헌의 전문 연구원이 참여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편찬과정에서 명명과 분류상에 착오가 생겨났다. 또 학술계에서 최근 이룩해 낸 연구 성과도 채용되지 않았고, 지금은 이미 하계에서 부정되고 있는 오랜 학설이 문헌 중에 가끔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잘못을 시정하기 위해 상해 고적출판사는 학계의 의견을 받아들여 돈황· 토로번 문헌 전공자를 편찬에 참가시켰다. 그렇기 때문에 『돈황·토로번문헌집성』은 앞으로 더욱 완벽해질 것이며, 질도 더욱 향상될 것이라 생각한다. 상해고적출판사의 『돈황·토로번문헌집성』외에도 국가도서관(전 북경도서관)관장 任繼愈선생이 主編한 『중국국가도서관장돈황유서』역시 강소고적출판사에 의해 출판되기 시작했다. 중국국가도서관은 돈황유서 16000여 점을 수장하고 있는데, 그것들은 네 개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1) 劫餘錄 부분. 즉, 陳垣선생의 『돈황겁여록』에 기록되어진 부분으로 8738점이 있다. (2) 詳圈績編 부분 1927년을 전후로 解京의 돈황유서 중에서 다시 정리해낼 부분이다. (3) 殘卷 부분. 해경의 돈황유서 중 앞에서 말한 두 차례의 정리, 篇目 과정에 빠져있던 부분으로 4000여 점에 달한다. (4) 新字號 부분 감숙성 해경의 돈황유서 외에 각 도서관에서 그 후 수십 년간 수장해 오던 돈황유서를 말한다. 『중국국가도서관장돈황유서』는 8절판으로 매 권은 약 460페이지로 되어있다. 본문과 사진 뒤에 서록과 신구 대조표 등이 들어가 있고 전부 100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현재는 5권이 출판되었고 그 뒤의 것은 앞으로 계속 출판될 예정이다. 이밖에 『감숙장돈황문헌』역시 감숙인민출판사에서 출판되었다. 이 책은 감숙성 각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돈황 유서 700여 점을 짜임새 있게 모아서 간행하여 감숙 돈황문헌의 전모를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절장돈황문헌』역시 절강교육출판사에 의해 출판되었다. 각지에서 돈황의 원시 자료와 사진을 발행해주고 있어서 돈황 문헌의 정리작업은 더욱 더 전문성을 띄고 발전하게 되었는데, 자료를 분류하고 校注작업까지 하게 된 것이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다. 이 방면에 있어 가장 모범을 보인 것은 『敦煌文獻分類錄校叢刊』인데, 이 『총간』은 周紹良이 主編하였고, 총 10권 12冊으로 되어있으며 강소고적출판사에 의해 1995년 부터 1998년 사이에 출판되었다. 鄧文寬의 『敦煌天文曆法文獻輯敎』, 張錫厚의 『敦煌賦藥』, 寧可·학춘문의 『敦煌社邑文書輯敎』, 沙知의 『敦煌契約文書輯敎』, 주소량·장용천·황정의 『敦煌變文講經文因緣輯錄』(상하), 馬繼興의 『敦煌醫藥文獻輯敎』, 방광창의 『敦煌佛敎經錄輯敎』(상하), 趙和平의 『敦煌表狀箋啓書議輯敎』, 王素 ·李方의 『敦煌'論語集解」敎正』, 등문관 榮新江의 『敦博本禪籍輯敎』 등이 수록되어 있다. 『충간』이 수록하고 있는 각 문헌은 기본적으로 다음의 네 가지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첫째 定性(성격의 규정), 定名(명칭의 규정), 定年(연대의 규정), 둘째 원문에 대한 解題나 설명의 수록, 셋째 校勘記, 넷째 매권 뒤에 '주요논저참고서목'과 이 책에서 인용한 돈황문헌의 '권 번호와 색인'을 부록하여 독자가 쉽게 찾아가며 읽을 수 있도록 하는 것 등이 그것이다. 『총간』 매권의 校錄자는 모두 돈황 문헌 정리와 연구방면에 있어서 전문가(최소한 다른 것을 교록했었더라도 이 방면의 전문가)들이기 때문에 국내에서 이 방면에 종사하는 사람들 중에서는 가장 훌륭한 인재선발이었다 할 수 있으므로 이번 校勘의 질을 보증할 수 있다. 2. 개개인의 특기를 발휘시키면서도 집단의 장점에 중점을 둠 돈황학 자료가 포함하고 있는 범위는 매우 광범위하고 수장되어 있는 곳도 매우 널리 분산되어 있어서 개체적 연구의 중요성과는 대개가 한 방면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에 국한되어 있었다. 즉 개개인의 시간과 정력에는 한계가 있고 돈황학이 포함하고 있는 지식은 매우 광범위하기 때문에 전방위적 종합연구가 진행되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따라서 개인의 특기를 발휘시킴과 동시에 집단이 가지는 장점에 의지해 서로 합작을 하는 것이 중국 돈황학 연구의 또 다른 특징이라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이미 적잖은 성과를 이루어내고 있다. 예를 들면 돈황연구원이 주체가 되어 완성시킨 『중국석굴·돈황마고굴』, 『중국미술전집』 중의 『돈황벽화』와 『敦煌彩塑』, 『1983년 전국 돈황 학술토론회문집』, 『돈황토펄번문현연구논집』 등고 북경 대학 중국 中古定 연구중심이 편한 『돈황토로번문헌연구논집』, 무한대학 역사학과 위진남북조수당사연구실이 편저한 『돈황토로번문서초판』등은 모두가 질높은 학술서적임과 동시에 중국 돈황학 연구의 수준을 대변해주는 저서들이다. 중국 돈황학은 연구하는 사람도 많고 지역도 넓다. 이들은 각기 다른 계통과 기관에 속해 있으므로 집단이 지니는 장점을 발휘하며 연합연구를 할 뿐만 아니라 나름대로 각자의 특기를 발휘하며 서로의 장점을 배우고 단점을 보충하면서 서로 다른 학술의 풍격과 특징을 형성할 수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다른 학과, 다른 학술사상, 다른 학술 방법의 학자들이 서로 토론하고 교류하고 융합하면서 돈황학을 전면적으로 발전시키게 되었다. 3. 국제적 협력을 중시하여 국제간의 관계와 교류를 강화시킴 역사적인 이유로 인해 돈황의 자료들은 발견되었을 때부터 세계의 여러나라에 분산 소장되었는데, 대다수의 자료와 특히 중요한 자료는 거의가 다 외국으로 빠져나가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돈황학은 시작할 때부터 국제성을 띠게 되었다. 게다가 돈황의 자료들은 내용도 풍부하고 언어도 다양하여 각국 학자들에게 서로 배우고 협력해 가는 국적을 초월한 공동의 연구가 요구되었다. 더욱이 서방의 학자들이 우세를 보이는 돈황 민족언어 문자자료와 인도·이란 등의 문화 유산은 상호간의 협력과 교류가 더욱 절실했다. 그래서 20∼30년대부터 중국의 학자들은 국외 학자들의 돈황학 연구 논저를 번역 출간하기 시작했고 이는 중국의 돈황학 연구를 촉진시키는데 큰 작용을 했다. 80년대 이래로 국제합작과 교류는 더욱 더 긴미래져 국외 학자들의 논저를 변역하는 것 외에도 회의나 강연. 합작연구 등의 방식을 통해 그들을 초처해 오기도 하고 우리가 외국으로 나가기도 했는데 이는 중국 돈황학의 발전을 촉진시키는 데 매우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 4. 돈황 문화유산의 개발과 이용에 중점을 둠 돈황 문화는 중화민족의 진귀한 보배이자 재산이다. 돈황 문화유산의 개발과 이용에 더욱 힘을 쏟는 것, 특히 의학, 체육, 기공, 舞蹈 방면에 있어서 옛 것의 활용은 돈황학으로 하여금 현대 사회에서 긍정적 작용을 발휘하게끔 할 것이다. 돈황 유서 중에는 의학처방에 관한 매우 귀중한 자료들이 많다. 이것들을 개발하고 이용한다면 현대의학에 적잖은 작용을 할 것이라 생각한다. 예를 들어 p·2882의 殘道經 뒷면에 『染鬚及髮方法』이 있는데, 그 중 "天寶 7년 정월 13일 題記"라는 말로 미루어 볼 때 이는 당나라 때의 寫本임을 알 수 잇다. 이 의약처방은 약물과 의술을 통한 염색 방법에 대해 명확히 기재하고 있는데, 針砂와 沒石子로 만든 약방으로 흰 수염과 흰 머리를 검게 염색할 수 있다고 적고 있다. 맨 뒤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 "염색 치료를 받은 후의 머리칼은 삼 년간 검게 유지된다. 이 오래된 처방이 과연 과학적일까? 현대 의학의 방법으로 이 처방을 분석하고 내린 결론에 의하면 이 처방 중 한 가지 악계는 머리칼의 검은 색소 세포를 활성화시키는 효용이 확실히 있는데, 그 약재의 납 함유량은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염색약 중에 포함되어 있는 함유량에 비해 매우 적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 의학계에서는 이미 이 처방을 임상에 사용하고자 하는 사람이 생기고 있다. 물론 이 머리를 검게 만들어 준다는 고대의 처방전이 더 큰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더욱 깊이 있는 과학적 연구가 뒷받침되어야겠다. 현대의 의학연구자들은 이미 존재하는 처방전 외에도 돈황 유서들 중에서 의학분야의 문헌들을 다시금 조합하여 처방전을 만들기도 한다. 그 중 '萎胃靈1號'는 감숙성 중의학원에서 돈황유서 중에 나타난 의학처방에 근거하여 만든 약이다. 이 약은 기를 보강하고 피를 잘 통하게 하여 위를 치료하는 효과가 있는데, 만성 위축성 위염 환자들의 여러 가지 病例를 관찰하고 치료해 본 결과 어느 정토의 치료효과가 있음이 증명되었다. 돈황의 氣功과학에 대한 개발과 이용은 최근 돈황학 연구와 기공과학에 있어서의 또 하나의 커다란 성과라 할 수 있다. 기공은 과학이자 예술이다. 기공은 몸을 건강하게 해 줄뿐 아니라 병을 치료할 수도 있으며 수명을 늘려주고 많은 혜택을 가져다준다. 돈황의 벽화들 중에 기공 장면을 그린 그림이 있을 뿐 아니라 돈황의 유서들 중에도 기공에 관련된 자료들이 적잖이 있다. 예를 들면 p·3810의 『呼吸精功妙訣』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적혀있다. "사람의 생명은 기가 근본이고 호흡이 근원이며, 심장이 뿌리이고 신장이 줄기이다. 하늘과 땅은 거리가 8만 4천 里이고, 사람의 심장과 신장은 거리가 8寸 4分이다. 그 사이에 혈맥이 있어 생명의 근원이 되는 호흡의 浮沈을 서로 통하게 한다. 호흡은 온갖 혈맥을 총괄하는데, 한번 숨을 쉬면 모든 혈맥이 다 열리고 한번 숨을 들이마시면 모든 혈맥이 다 닫힌다. 천지의 조화와 흐름은 호흡이라는 두 글자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사람의 호흡이 늘 심장과 신장 사이에 있으면 기와 피가 스스로 잘 통하게 되고 원기가 스스로 고정되며 七情이 들끊지 않고 온갖 병이 고치지 않아도 저절로 낫는다". 돈황기공연구중심이 1990년에 발굴하고 정리해낼 「妙音蓮花功』은 酒泉과 泰安, 蘭州 등 지역에서 학습반을 만들었는데, 천여 명의 사람들과 환자들이 이 기공을 배운 뒤에 질병을 치료하기도 하고 건강을 얻었다고 한다. 물론 돈황의 기공 자료는 고전적인 인체 생명과학이지 현대적 의미의 과학은 아니다. 따라서 이러한 고대의 자료들을 현대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재정리를 통한 개조와 연구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중국에서는 '중국 돈황석굴 기공 요양원'과 기공·무술 등 생명과학 연구기관을 설립하고 돈황석굴 기공에 관한 연구 정리, 그리고 선전, 보급을 진행시킴으로써 고대의 기공이 현대 사회 속에서 작용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舞劇『絲路花雨』의 편집, 연출, 공연, 그리고 돈황 악보의 번역과 연주를 대표로 하는 대륙의 춤과 음악분야의 인사들의 돈황의 춤과 음악 방면에 대한 개발과 이용은 그 성과가 더욱 더 많지만 여기서 일일이 소개하지 않겠다. 5.돈황 석굴의 예술연구와 석굴의 유지, 보호에 힘씀 돈황 석굴은 중화민족의 보배로운 재산이므로 이를 유지하고 보호하며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모든 중국인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明代 이전까지 돈황석굴의 보호는 기본적으로 사원의 승려들이 맡아서 하던 일이었다. 명나라는 嘉皓關을 설치해 이를 지켰으나 막고굴은 황량한 절벽에 내버려진 채 아무도 이에 대해 묻는 자가 없었으며 자연과 인위적 훼손, 그리고 도굴자들의 도굴까지 가해져 만신창이가 되었다. 1994년, 국립 돈황예술연구소가 설립되고서야 막고굴은 비로소 진정한 유지, 보호 단계에 진입했다고 하겠다. 그 사이의 기간을 각 시대의 서로 다른 특징에 의거해 세 개의 단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1) 단순히 보고 지키던 時期 : 1944년에 국립 돈황예술연구소가 설립되고 나서 돈황벽화에 대한 모사와 연구도 같이 시작되었으며 보호 측면에서 약간의 보수작업이 진행되긴 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는 그저 돈황의 자료들을 지키는 작업에 그쳤다고 하겠다. (2) 石窟 보수 강화작업 진행시기: 1951년 이후에 문화부 사무관리국은 청화대학과 북경대학, 그리고 古代建築修整所(현 문물보호 과학기술연구소)의 莫宗江·宿白·趙正之·余鳴謙 네 명의 전문가에게 석굴에 내린 조사를 의뢰하였는데, 그들은 조사기간 동안 제 427, 431, 437, 444 네 굴의 송나라 초기 목조구조로 된 처마에 대한 보수작업에 착수하였으며, 제 149, 194, 458 굴에 임시 처마를 만들고 대량의 』窟門 을 안치해 놓았다. 1954년, 고대건축수정소의 여명·양렬 두 전문가의 협조 하에 우선 248에서 260에 이르는 굴의 동굴에 대해 석굴 강화작업을 시도했다. 1962년에 문화부가 국무원의 비준을 얻어 막고굴에 대한 전면적인 강화작업과 보수공사에 들어갔는데, 이 때 철도국의 제1탐색반 설계사들이 측량설계를 맡았고, 西北鐵路工程局에서 시공임무를 맡았다. 강화 작업은 1963년 6월에 시작되어 1996년까지 기본 공사를 마쳤다 이 보수강화작업은 석굴의 안정을 보장해 주었을 뿐만 아니라 동글 상하좌우간의 교통문제도 해결해 주었다. 현재 막고굴의 외관의 기본틀은 당시 보수강화작업 때에 완성된 성과라 할 수 있다. 1984년과 1986년에는 막고굴 商區南大象 남쪽 일대의 석굴과 제96굴에 대한 보수공사가 진행되었다. (3) 과학적 보초시기 : 막고굴 벽화에 있어 가장 有害한 것은 균열, 起甲, 알칼리성 소다, 안료의 변색, 독성물질 배출, 벌레와 새·쥐 등의 해 등 대부분이 자연적 요인으로 생겨나는 병폐였다 또 연기의 그을림이나 돌에 글자를 새기는 등 인공적인 파괴요인도 있었다. 80년대 이래로 돈황연구원은 거듭된 연구 끝에 다 벗겨져 나가려고 하는 벽화들을 구제해 냈다. 예를 들어 연기에 그을린 벽활 깨끗이 하는 방법은 돈황연구원이 석굴 보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얻어낸 또 하나의 중요한 성과라 아니할 수 없다. 현존하는 돈황 막고굴 중 연기에 의해 손상을 입은 동굴은 29곳에 달하고 벽화는 1110평방미터에 이르는데, 대부분이 이전에 러시아인과 유랑민들이 이곳에서 불을 피워 밥을 짓거나 온돌을 덥혔던 데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연기의 해를 심하게 입은 곳은 그을린 부분이 매우 두터워 벽화전체가 까맣게 변해버려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지경이다. 이토록 연기에 의해 검게 훼손되어버린 문화유산을 원래 모습으로 회복시키기 위해 돈황 연구원은 '보호. 연구, 발양 이라는 정신에 근본을 두고 여러 상관 기관의 협조하에 과학자들을 조직하고 연기에 의해 손상된 벽화들에 대해 과학적인 세정작업에 들어왔다. 여러 차례의 노력 끝에 난관을 극복하고 약산성액과 증류수를 이용하며 벽화를 세정하는 데에 성공을 거두어, 연기에 그을린 벽화들에 원래의 모습을 찾아주었다. 그리하여 찬란한 고대의 예술품은 세상 사람들과 대시 만날 수 있게 되었는데, 예를 들어 제 71굴의 벽화는 연기 속에서 당시의 풍채를 회복하게 된 初唐 시대의 벽화이다. 또 제 161번 굴 등은 또한 唐部속에서 다시금 구제를 받은 것들이다. 막고굴 대기성분 화학실험연구와 무게가 나가는 벽화의 운반방법 등에 있어서도 이미 어느 정도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과학적 보호를 진행시킴과 동시에 특별히 강조하고 있는 것은 보호책의 실시와 그 방면의 실시와 그 방면의 과학적 인력을 배양하는 일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 민족유산을 완벽하게 보존하여 후세에게 물려줄 능력을 이미 다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 敎會大學與近代中國高等敎育的發展 : 以南京大學前身之一金陵大學爲例

          申曉雲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2002 人文科學 Vol.84 No.-

          0.들어가는 말 최근 들어 중국 인문학계는 西學東漸건 이후 中西文化의 충돌과 교류, 그리고 서구문화의 근대 중국사회로의 전환과 변화에 미친 영향과 그 평가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된 연구주제는 국내외 인문학계의 관심과 토론의 주내용이 되고 있다. 한편 교회는 고등교육기관을 건립하였는데 이는 西學을 전파하는 주요 매개이자 전달자의 역할을 하였다. 그러므로 교회대학과 중국 근대교육발전의 관계를 중심으로 서학의 중국 근대사회에로의 도입, 발전의 영향을 살펴보고 그 가치와 역할을 객관적으로 살피는 것은 中西文化交流硏究에 새로운 연구시야를 제공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본고에서는 金陵犬學의 발전사를 예로 들어 교회대학과 중국 근대고등교육발전의 관계에 대한 간략한 서술을 하고자 한다. 1. 金陵大學의 발전 19세기 중엽 阿片戰爭 발발 이후, 중국의 문호가 열리자 외국의 교회들은 중국에 자선활동을 전개하거나 학교를 세우기 시작하였다. 金陵大學의 前身인 彙文書阮은 미국의 美以美華中支會가 1988년 창립한 중국 최초의 미션스쿨 중의 하나였다. 초대 교장은 미국 국적의 캐나다인 J.C.Ferguson 으로 1987년까지 『新聞報』, 『英文日報』, 『亞洲文會』 등의 잡지도 창간하면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쳤다. 당시 중국은 科學制度가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은 新學의 明淨시기로 文書阮은 山東의 廣文書阮, 浙江의 育英書阮, 湖北의 文華書阮, 北京의 彙文書阮 등과 같이 19세기 말 국외의 교회들이 중국에 설립한 최초의 고등교육기관으로 이들은 중국 고등교육의 효시라고 할 수 있다 彙文書阮은 文科, 醫科, 神科 외에도 中學部를 설립하였다. 1910년 彙文書阮은 같은 교회에서 설립한 宏育書阮과 합병하여 金陵大學(University of Nanjing)으로 거듭났고 A. J. Bowen이 총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학교발전을 위해 해외 교외재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으며 정규대학의 모습을 갖추기 위해 노력하였는데, 미국 뉴욕대학은 金陵大學을 정규대학으로 인정하고 본 대학의 학생에게 미국 뉴욕대학의 졸업증과 학위를 수여하며 미국대학 졸업생과 같은 대우를 누릴 수 있게 하였다. 1926년 당시 기존의 文理, 農林학과 외에 정치, 영문, 국문, 철학, 교육, 물리, 생물, 화학, 공업화학, 임학, 構作學, 哲學, 종교학 등 13개 科를 증설했고 民國初期 수십명에 지나지 않았던 학생도 600명에 달했다. 1926년 국민당 정부의 北伐이 시작되자 전국 각지에서 국권회복운동이 일어났고 미션스쿨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金陵大學은 시대의 조류에 맞게 국민당정부가 성립되자 중국정부의 인가를 신청했고 국내의 저명한 화학자이자 미국 컬럼비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陳裕光을 최초의 중국인 총장으로 임명했으며 중국내 미션스쿨 중에서 최초로 인가를 받았다. 그는 총장으로 취임한 후 중국문화 발전을 취지로 中國文化硏究所(國學硏究所)를 설립하였는데, 특히 李小緣, 劉乃敬, 胡小石, 劉伯明, 黃侃등 저명한 중국문화연구 전문가들이 이 연구소에 재직하기도 하였다. 또 1928년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은 외국인이 세운 중국 미션스쿨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였는데, 당시 金陵大學은 유일하게 甲류로 선정되었고 蔗京大學은 乙류, 다른 대학은 丙류로 분류되었다. 이를 근거로 金陵大學 졸업생은 미국 대학원 입학의 자격이 주어졌다. 그러나 다른 대학은 미국 대학 학부, 일부는 3·4학년 혹은 2학년으로 편입만 가능했으며 대학원 진학을 위해서는 학부 30학점을 이수해야만 했다. 1936년 미국의 뉴욕주립대학은 金陵大學을 국제 유명대학과 같은 학술적 지위를 인정했고 자체적으로 학사와 석사하위 수여를 인정했다. 일본의 중국침략 이후, 金陵大學은 잠시 이전하였으나 다시 南京으로 들아왔으며, 1949년 당시 22개 과와 4개의 전문과, 7개의 연구기관이 설립되어 국내에 상당한 학술적 지위를 가지는 대규모 종합대학의 면모를 갖추고 있었다. 당시 국민당 정부가 대만으로 패퇴할 때 金陵大學은 이전하지 않았고 1950년 6·25가 발발하고 中日관계가 첨예한 대립을 하고 있을 무럽, 金陵大學은 미국교회와의 관계를 단절하고 1952년 '公立金陵大學'으로 명칭을 바꾸었다가 1952년 고등교육기관에 대한 정부의 조정정책으로 中央大學, 中由大學, 由東大學 등의 일부 학과와 합병하여 지금의 南京大學을 설립하였다. 2. 中國 近代敎育發展史에서 교회대학의 역할과 평가 1) 위상과 역할 中國 近代敎育發展史에서 교회대학의 역할은 啓導, 示範, 推動'의 세 단어로 요약할 수 있다. '啓導" 교회에서 학교를 설립하기 전까지 중국은 舊學의 단계에 머물러 있었으며 고등교육이라고 하는 체계는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중국고등교육의 효시'라는 말은 이들 교회대학들이 중국 근대교육사상 창조와 계도의 역할을 수행한 것에 대한 적절한 설명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示範 위문학원과 당시의 미션스쿨이 생긴 이후 서구 각국의 선진교육 사상과 이념 및 제도가 중국에 도입되었으며, 특히, 고등교육커리큘럼 설계에 있어서 醫科를 설치하였다. 당시 국내 의약업은 家學을 위주로 스승이 제자에게 전수하는 것으로 체계적인 의학교육이란 존재하지 않았다. 이에 醫料의 설치는 사회적으로 커다란 시범효과를 가져왔다. 이밖에도 農科의 예를 들면, 비록 중국이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농업대국이었지만 그 기술은 여전히 낙후된 것이었다. 그러나 民國成立 이후, 金陵大學은 중국 농업학과의 전문인재의 배양과 농업기술 홍보에 힘써 농업교육의 선하를 열었다. 50∼60년대 대만의 급격한 산업발전은 농업을 기반으로 한 것이었다. 이와 관련해 '금릉이 없었다면 대만의 농업도 없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金陵大學은 중국 농업발전에 수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推動' : 金陵大學의 수십년 간의 발전과정 중의 경험은 '중국과 서양을 연결하며 사회에 봉사한다는 창립이념과 '종교, 학문, 실천'의 건학이념 및 '학문 실천과 인간 완성의 결합'이라는 교학이념을 바탕으로 중국 고등교육의 발전에 커다란 推動者가 되었다. 2)평가 우선 중국에서 외국선교회가 학교를 창립할 당시의 의도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들은 왜 비기독교국가에 미션스쿨을 만들었을까? 물론 이는 우선적으로 자신의 포교, 전도를 위한 것이다. 전도사들은 기독교의 복음을 들고 중국에 왔지만 중국인들의 반응은 결코 우호적인 것이 아니었을 뿐만 아니라 반감을 가지며 배척하였다. 이러한 반감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그들은 우선 병원, 농아학교, 고아원등의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시설을 만들었지만 그 효과는 극히 제한적인 것이었다. 이에 그들은 1860년 대 이후 洋務運動이 일어나고 '以夷制夷'의 관념이 고개를 들고 중국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선진국의 기술이라는 것을 인식하게 된 후, 이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고등교육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된 것이다 이렇게 복음의 전파라는 선교사의 임무는 '중국인을 위한 가장 절실하고 효과적인 봉사, 즉 고등교육기관의 설립으로 현실화·구체화되었다. '학생을 교육시켜 빈곤하고 허약한 중국에 도움이 되도록 하게' 하여 종교적 영향력을 강화시킨다는 처음의 발상은 종교에 대해 편견을 가진 사람이라도 그 긍정적인 의의는 부정할 수 없을 것이다. 둘째, 문화 전파와 상호 교류의 각도에서 지식, 과학, 문명은 인류 공동의 재산으로 세계 문화와 문명의 발전은 바로 여러 문화(종교도 포함)의 상호영향, 교류, 推動의 결과이다. 현대의 고등교육은 실질적으로 매우 지속적이며 국제적인 문화전파사업이라고 할 수 있다. 고등교육기구-대학이라는 매체를 통하여 지식의 精華를 다음 세대에 전해주는 것이다. 金陵大學의 예에서 보았듯이 미션스쿨의 창립은 종교적 배경과 원인을 가지고 있지만 사회에 긍정적 역할을 수행한 것은 사실이며, 또한 근대문명의 전과와 中西文化의 교류라는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 KCI등재

          A PILOT STUDY ON POPULATION EDUCATION IN THE GENERAL EDUCATION PROGRAM : THE CASE OF YONSEI UNIVERSITY 延世大의 境遇

          Ahn, Kye-Choon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74 人文科學 Vol.32 No.-

          大學 敎養學部에서의 人口敎育은 모든 大學生들에게 人口問題의 심각성과 重要性을 認識하도록하여 合理的이고 責任있는 態度와 行爲를 발전시키도록 하려는 것이다. 따라서, 그것은 人口에 관한 專門敎育과는 區別된다. 우리나라 大學 敎養學部에서의 人口敎育은 아직 體系的으로 試圖된바가 없으며 아직 그 模索 段階에 있다고 볼 수 있다. 本稿는 延世大學校 敎養學部에서 試驗的으로 實施한 人口敎育 프로그램에 대한 간단한 評價 結果이다. 人口敎育 프로그램에 參與했던 大部分의 學生들은 世界 및 韓國의 急激한 人口成長에 대하여 認識하고 있었으며, 小規模의 家族을 이루는데 適合한 理念을 가지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人口敎育 프로그램에 대하여 매우 友好的이 反應을 나타내어 다른 모든 大學生들에게도 그와 같은 프로그램을 實施할 必要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一部 小數의 學生들은 人口敎育 프로그램에 대해서 별로 必要없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비록 小數지만 人口敎育 프로그램의 發展을 위해서는 그들의 反應이 考慮되어야 할 것이다. 한 時間의 講義를 통하여 學生들의 認識이나 價値觀 및 態度에 큰 變化가 일어날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人口敎育 프로그램이 目的했던 方向으로 變化가 일어날 수 있다는 根據를 포착할 수 있었다. 大學 敎養學部에서 人口敎育과 같은 새로운 試圖를 實現하는 데 있어서는 大學當局의 認定은 물론 敎養學部 當局者들의 協力이 매우 重要한 要素이다. 또한 實施過程에서는 敎育을 擔當할만한 人的 資原이 必要하고 必要한 敎材가 開發되어야 한다. 이러한 모든 점에 있어서 延世大의 경우는 오히려 例外에 속한다고 볼 수도 있다. 우리나라의 모든 大學에서 人口敎育을 實施하기 위해서는 우선 위의 조건들이 먼저 解決되어야 할 것이다.

        • KCI등재

          ELIZABETHAN IDEAS OF THE PRACTICAL USE OF POETRY

          Lee, Sang-sup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70 人文科學 Vol.23 No.-

          This article is a study of the problems related to providing an efficient orientation program for those beginning their college life, especially on the campus of Yonsei University. On the basis of research on pertinent articles, interviews with students and other data, the author has analyzed the effects of the orientation programs during the last four years, pointed out problems arising there from, and presented ways of improving the program. The orientation programs in the past have not proved to be effective enough to gratify the expectations of freshmen or to help them develop a sense of fellowship among themselves and a pride in being college students and acquire a proper sense of values. It has also been found that the past orientation programs have lacked variety, that organizations for the guidance of students have failed to collaborate effectively, and that no follow-up studies have been made. The author makes the following suggestions as a means of achieving more effective orientation of students: 1. Each department of each college conduct a workshop or sponsor a camping trip. 2. Upper-class students participate in the guidance of freshmen. 3. Gatherings of the families of students of each department be organized. 4. The chairman of each department have an interview with each freshman 5. Cooperation between the various organizations on the campus be further strengthened. 6. Leading professors be assigned to the classes for freshmen.

        • 장자의 자족(自足)적 인생관

          이강수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4 人文科學 Vol.72 No.-

          This paper deals with the question of the quality of life represented by one of the most prominent Taoist philosophers, Chang-tzu. Man as one of the ten thousand creatures in not free, because he is circumscribed by physiological, psychological, and sociological conditions. Then, how can he be free? If he wants to escape the human conditions, he must recover his nature by training his mind. According to Cang-tzu the essence of human nature is Teh 德, the attributes of the Tao 道. In order to reclaim the Teh, we need such special studies as the “fasting of the mind 心齋” and “I sit and forget everything 坐忘.” Once we recovered our nature through these studies, we can communicate with the Tao, which is the ultimate source of everything under heaven. At this stage we can also look at things from the Tao´s point of view and be free like nature. For Chang-tzu life of higher quality consists in the contemplation of things in a more fundamental and comprehensive way to live it according to nature. Then the man who lives that kind of life is free.

        • 니클라스 루만 체계이론의 문예학적 수용

          조경식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7 人文科學 Vol.78 No.-

          1920년에 발표된 페르디낭 드 소쉬르 Ferdinand de Saussure의 『일반 언어학의 기본물음들 Grundfragen der allgemeinen Sprachwissenschaft』은 학문론 Wissenschaftstheorie에 있어서 하나의 중요한 획을 긋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것은 언어학이란 개별학문의 영역의 한계성을 넘어서 인문과학 전반에 영향을 끼친 구조주의의 담론화와는 다른 성격의 것이다.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학문과 학문의 대상 사이의 일반적인 관계에 대한 진술이다.

        • KCI등재

          VALUE THEORY AND THE POLICY SCIENCES : CONFLICT AND DECISON (Ⅳ) 갈등과 결정(Ⅳ)

          Park, Dong-hwan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74 人文科學 Vol.32 No.-

          우리는 이 논문에서 전통적인 철학자들이 분석하고 설명하려고 하는 지식과 가치, 과학과 도덕을 현실적 상황 하에서의 결정행위에 관련된 것으로 파악한다. 말하자면, ‘결정’이라는 개념은 모든 지식과 가치 판단의 방법이 동원되는 인류의 개인적, 사회적 활동을 잘 집약하는 말이라고 생각된다. 이와같은 결정행위의 양식과 조건들을 분석하고 추천하는 일을 전통적으로는 윤리학 또는 정치철학과 같은 가치론적 문제로 생각했거나 또는 정치학, 경제학, 경영학과 같은 특수한 사회정책의 분야에 속하는 과제로 간주해 왔다. 우리는 이제 이렇게 분산된 정책과학에 대한 思考를 하나의 일반이론으로 통일함으로써 이러한 체계 속에서 재래 철학의 추상적 가치론이 지닌 非現實性을 비판하려는 것이다. 더 나아가, 재래의 형이상학적, 인식론적, 윤리학적 주장들이 현실적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결정행위에 어떻게 관련되는 것인가를 밝히려고 하는 것이다. 이 논문은 대략 세가지 단계로 철학적 과제의 政策科學化(또는 政策思考化)를 시도하고 있다. 첫째로, 전통적 정치철학과 현대 사회과학의 이론들을 바탕으로, 결정행위가 이루어지는 사회적 갈등상황을 분석하는 데 노력하였다. 둘째로, 결정행위에 대한 실용주의적 분석을 시도한 존 듀이의 인식론적 가치론적 가정이 지닌 결함을 비판적인(특히, 인류학적, 인식사회학적, 마르크스주의적인) 입장에서 지적하고, 세째로, 그 代案으로서의 決定類型에 대한 몇가지 가능성들을 서양의 전략적인 사고와 동양의 한 고전적 지혜를 바탕으로 각각 논하였다. 철학의 정책사고화 또는 정책과학의 일반화라는 집요한 목표때문에 이 논문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중요한 예외를 설명하지 못한 이론의 단순화 경향이 심하게 작용했고 또 한편으로는 비판철학적 입장보다는 사변적, 서술적 입장이 현저함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 KCI등재

          Prison and Inmate's Attitude Change Ⅱ

          Jon, Byong-Je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84 人文科學 Vol.52 No.-

          이번의 글은 지난번(人文科學 51집) 논문에서 제시한 가설들을 검증한 결과를 보고하기 위한 것이다. 이 조사 결과 형무소의 복역기간이 죄수들의 자아 및 반사회성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는 가설은 입증되지 못했다. 그러나 복역기간이 죄수들의 형무소 제도에 대한 태도에는 상당히 강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죄수들의 형무소 하위문화에의 참여도와 반사회성 간의 관계는 형태의 면에서는 이론적으로 예측한대로 나왔으나 강도의 면에서는 이론적인 의미를 부여하기에 흡족한 정도가 되지 못하고 있다. 이 글의 결론 부분에서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서 기존의 연구를 비판적으로 검토하면서 앞으로의 연구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 KCI등재

          인지과학과 인지심리학의 관계 고찰 : 정보처리적 접근방법을 중심으로 본 연구는 1996년도 교육부의 학술연구조성비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음

          한광희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7 人文科學 Vol.76-77 No.-

          The relations of cognitive science and cognitive psychology was analysed in view of the information processing approach of the mind. The background that information processing approach was built up in cognitive psychology was examined in connection with cognitive science. The growth of cognitive science in the world was reviewed on the basis of interdisciplinary characteristic of cognitive science.

        • KCI등재

          『春秋左氏傳』所程規的人文精神

          沈秋雄 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1999 人文科學 Vol.80 No.-

          以上通過春秋時代鬼神與人二者地位之升降, 以及當時各國賢士大夫對於天道陰陽一流事件的詮釋二端, 藉以說明『春秋左氏傳』一書所呈現的人文精神. 全書中類似的事例還有不少, 本文只是聯發其端緖, 其他的例子就不再擧了. 而要說明『春秋左氏傳』一書所呈顯的人文精神, 除了本文所提示的二端以外, 當然還可以從其他方面觀察, 全面論述, 且俟諸異日. 至於於晩近學者所重視的人與自然之間的和諧對應開題. 由於不在本文的範圍之內, 這裡也就略去不談了.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