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석정(石亭) 이정직(李定稷)과 『시경』

            심경호 ( Sim Kyung-ho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08 국제어문 Vol.43 No.-

            본고는 필사본 『연석산방미정문고』를 중심으로, 석정 이정직의 시경론을 검토하여, 그가 고전을 근대 공간에서 어떻게 재해석하려고 시도하였고, 지식학의 새 방법론을 어떻게 모색하였는지 살펴보았다. 석정은 시편의 의미를 텍스트 내에서 한정하지 않고 개방적으로 이해하려고 하였다. 심지어 단장취의마저 용인하고, 시편의 창작 시기를 고증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일축하였다. 석정은 『시경』 해석에서 `고증`에 목적을 두지 않고 `의리의 발명`에 목적을 두어, 텍스트의 내적 구조에 대한 천착을 버리고, 텍스트가 지닌 의미의 중층성을 개시하는 방향으로 나아갔다. 석정의 시경론은 조선경학이 근세에 와서 전절(轉折)을 겪게 되는 한 가지 유력한 방향을 제시하였다고 할 수 있다. In this paper, I examined Lee jeong-jik(李定稷)`s treatises on the Book of Odes around Yeon seok san bang mi jeong mun go(燕石山房未定文藁) manuscripts. From this, I discussed his attempt to reinterpretate Confucian classics and pursuit new methodology of scholarship. He didn`t insisted on immovable interpretation by text and try to extend a wide hospitality to meaning of Book of Odes. He approve even an arbitrary interpretation on a fragmentary part of a literary work(斷章取義). Furthermore, he argued that historical research on Book of Odes is meaning lessness. he contradicted historical research and pursuited manifestation of righteousness(義理). Then, he sublated scrutiny on text of Book of Odes and emphasized that text of Book of Odes have compound meaning. Lee jeong-jik(李定稷)`s treatises on the Book of Odes represent variation of Choseon(朝鮮)`s the study of Confucian classics in the late 19th century.

          • KCI등재

            한국 영화의 역사 재현 방식―광주 항쟁 소재 영화를 중심으로―

            박명진 ( Park Myeong-jin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07 국제어문 Vol.41 No.-

            광주 민주화 항쟁은 영화적 문맥에서 매력적이면서도 부담스러운 대상이다. 왜냐하면 광주 민주화 항쟁 자체가 갖는 역사적 무게가 클뿐더러 그것에 대해 선택해야 하는 정치적 입장이 매우 논쟁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1990년대 중반부터 선보이기 시작한 일련의 광주 민주화 항쟁 소재 영화들은 각기 다른 재현 방식을 통해 다양한 역사적, 정치적 해석을 드러내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적이다. 장선우의 <꽃잎>은 상업영화로서는 최초로 광주 민주화 항쟁을 거론한 작품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이 영화는 훼손되어가는 소녀의 삶을 통해 1980년에 대한 남한 주민의 무의식을 자극한다. 감독은 망자(亡者)에 대한 애도(哀悼)라는 형식으로 1980년을 소환하여 살아남은 자의 원죄의식을 불러일으킨다. 그러나 비극적인 현대사를 심문하기 위해서 감독은 남성적 민족주의에 의존한다. 감독의 이러한 주체 위치는 가해자로서의 남성과 피해자로서의 여성이라는 이항대립적 갈등 관계를 유지하게 만든다. <박하사탕>은 광주 민주화 항쟁을 한국 현대사가 질곡에 빠지게 된 원초적인 기원으로 상정한다. 따라서 이 영화는 광주 민주화 항쟁 자체를 문제 삼기보다는 그 사건을 매개로 하여 현대사의 어두운 면을 밝혀내려 한다. 감독은 한국의 현대사 20년이 `순수`를 부정하고 파괴해온 기간이었음을 고발하고 있고, 그 비극의 시발점이 광주 민주화 항쟁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오래된 정원>은 광주 민주화 항쟁에 대해서 정서적 거리감을 유지한 채, 고통스러운 과거를 안고 있는 사람들의 생존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 이 영화는 광주 민주화 항쟁을 고발이나 복원의 대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대신 영화는 과거와 현재가 어떻게 화해해 나갈 것인가에 주목한다. 따라서 이 영화는 앞의 두 영화보다 과거에 대한 부채의식에서 자유롭다. 이 영화에서 광주 민주화 항쟁은 살아남은 자들을 위해 극복해야 할 과거로 해석된다. <화려한 휴가>는 일련의 광주 민주화 항쟁 소재 영화의 계보에서 돌출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1980년으로부터 16년 뒤에 <꽃잎>을 통해 광주 민주화 항쟁이 본격적으로 역사적 성찰의 대상으로 등장한다. 그리고 <박하사탕>은 광주 민주화 항쟁과 그 이후 20년 동안의 한국 현대사 문제를 논쟁화 한다. 그리고 <오래된 정원>에 와서는 광주 민주화 항쟁이 치유와 화해의 대상으로 제시된다. <화려한 휴가>에서 그 사건은 극복이나 성찰의 대상이기 보다는 역사 복원의 대상으로 취급된다. 이에 따라 <화려한 휴가>는 이전의 영화들이 전개해 왔던 역사적 성찰의 시도들로부터 물러나게 된다. This paper aims to analyze the films which represent the past, focusing on the films about Kwangju democracy movement. Specifically speaking, this paper examines how the history of the past was illuminated in the films such as < A Petal(1996) >, < Peppermint Candy(1999) >, < The Old Garden (2007) >, and < A Magnificent Holiday(2007) >. There are two aspect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ilm and history ; first, movie pictures can be used as historical data. second, movie represents the past. This paper studies the movies belonging to the latter < A Petal(1996) > depicts the miserableness of the Kwangju democracy movement and the ruin of a young girl due to the movement. The film explains the forgotten Kwangju democracy movement to audience. It says that we should mourn the dead and that the living should not forget th past. The message of this film is based on nationalism. The film regards a female as a victim and a male as a hammer : a female symbolizes nation and a male public power. The historical consciousness of the director is man-oriented and nationalism-oriented. < Peppermint Candy(1999) > treats Kwangju democracy movement as the beginning of the tragedy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The background of this movie is from 1980 to 2000. The hero of the movie has much to do with Kwangju democracy movement because he is a military man. He shot a schoolgirl to death accidentally. After that, he is changed immorally and avariciously. The message of this movie is as follows. After Kwangju democracy movement, Korean contemporary history is corrupted due to superficial capitalism. Accordingly, the purpose of the movie is not to represent Kwangju democracy movement, but to show what causes the tragedy of contemporary Korean history. < The Old Garden(2007) > dose not deal with Kwangju democracy movement directly. This movie show the lives of people who have experienced painful past. Thus, this movie focuses not on Kwangju democracy movement itself, but on the people who have lived in poverty since the movement. This movie pursues the harmony of the past and the present and advises us not to cling to panful past, but to live faithfully to the present. This movie also says that the present changed lives are as precious as the past Kwangju democracy movement. < A Magnificent Holiday(2007) > aims to restore Kwangju democracy movement realistically. Accordingly, the movie, in detail, depict the event which happened in Kwangju, on May, 1980. While the above movies investigate the meaning of history through Kwangju democracy movement, this movie intends to represent the past event as it was. So, this movie is not concerned with the issues such a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the meaning of history, and the conflict of memory and oblivion. In the light of the historical consciousness, this movie seems to retrograde, compared with the above movies.

          • KCI등재

            1970년대 한국 소설에 나타난 흑인 표상 연구

            박수현 ( Park Soo-hyun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8 국제어문 Vol.0 No.76

            이 논문은 1970년대 한국 소설에 나타난 흑인 표상을 다각도로 살피고 그에 잠복한 당대인의 의식/무의식의 전개 양상을 산업화 시기 특유의 심적 태도와의 연관 아래 고찰한다. 흑인은 우선 자학의 매개 또는 태생적으로 비천한 존재로 표상된다. 이는 흑인에 대한 뿌리 깊은 비하의식을 내장하는데, 이에는 미국에 대한 선망과 열등감, 산업화에 대한 다중 내적 분열로 인한 피로, 부(富)에 대한 욕망에 따르는 죄책감 등이 작동한다. 성적/폭력적으로 특화된 흑인 표상은 산업화 시대 유난히 강조되었던 도덕적 가치와 군대식 규율로 인한 피로감에서 발생한 일탈적 성적/폭력적 판타지, 절제와 절약의 강요에서 발아된 과잉에의 욕망, 근대적 합리성에 대한 반발 등과 연동된다. 작가들은 흑인을 통해 욕망을 대리 충족한 이후 그를 혐오스럽게 표상함으로써 처벌하고, 이로써 자기 비하에서 벗어나려고 한다. 혐오스럽게 상상된 흑인은 한국 사회의 공격성을 완화하는 희생양이기도 하다. 불길한 전조로서의 흑인 표상에는 산업화 앞에서 느끼는 불길함이, 막연한 공포를 유발하는 흑인 표상에는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투사되었다. In Korean novels of the 1970s, Blacks are represented as intermediation of self-flagellation or as humble beings. This is associated with envy and inferiority to the United States, the multiple internal divisions about industrialization, and the desire for wealth. The representation of Black is specialized sexually and violently. This relates to the sexual/violent fantasy developed from military discipline and morality forced upon people in the industrialized age, the desire for excess, and the reaction to modern rationality. Authors satisfy desire through Blacks by proxy and then punish them. Thus, they try to escape from self-deprecation. Blacks are also scapegoats for easing the aggression of Korean society. The Black representation as an ominous omen reflects the sense of ill fortune of people facing industrialization. The Black representation arousing the vague fear implies fear for the future.

          • KCI등재

            북한 미사일의 명칭 연구

            서정미 ( Seo Jeong Mi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7 국제어문 Vol.0 No.74

            본 연구의 목적은 북한이 보유한 다양한 미사일의 명칭을 살펴봄으로서 북한에서 명칭 부여가 가지는 의미를 이해하고 나아가 남북한 언어의 차이와 언어적 이질화를 극복하는데도 도움을 받고자 함이다. 북한은 명칭을 만드는 원칙으로 주체성과 현대성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명칭 만들기의 요구 조건으로는 서로 잘 구별되고 사용에 편리하며 알기 쉽게 지어야 한다면서도 문화성 있게 지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북한에서 명칭은 다른 대상과 구별하고 가리키기 위한 지시적 단위이면서도 명명적 의미와 관련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북한에서 미사일은 단순히 무기가 아니라 정권과 체제 생존의 대단히 중요한 수단이라는 점에서 군사를 넘어 정치, 사회적으로도 중요하다. 북한의 미사일 명칭 속에는 주체성의 원칙과 현대성의 원칙, 그리고 요구조건이 함축적으로 담겨져 있다. `화성`, `북극성`, `금성`, `번개`, `백두산`, `은하` 와 같은 북한 미사일 명칭은 군사기술적 진보와 위협을 극대화하면서도, 통치와 선전선동의 수단으로 `명명적 의미`와 `관련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the North Korean language, which has the name of the North Korean missile, and to help overcome the difference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orean language. North Korea presents its identity and modernity as a rule of naming itself. They also stressed that they need to emphasize that they need to be distinguished easily, be easier to use, and to be easily informed. In North Korea, the name refers to the symbolic meaning of distinguishing and pointing to other objects, and has a meaning associated with naming meanings. In North Korea, the missile is not just a weapon, but it is important for politics and social and social reasons, as it is crucial for the survival of regimes and systems. In the North`s missile name, the principle of identity principles, principles of modernity, and requirements are implied. North Korean missile names such as "Mars", "Polaris", "Venus", "lightning", "Baekdu Mountain" and "Galaxy" have related meanings as military technological advances and threats, a means of governing, Propagandas.

          • KCI등재

            『조선총독부 금지단행본목록』과 『조선출판경찰월보』의 대비적 고찰 -출판 금지 단행본 소설의 특징을 중심으로

            문한별 ( Moon Han-byoul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3 국제어문 Vol.57 No.-

            『조선출판경찰월보』는 1928년 9월부터 1938년 11월까지 간행된 총독부 출판경찰의 조선 검열 기록이며, 『조선총독부 금지단행본목록』은 1928년 10월부터 1941년 1월까지 압수 및 출판 금지된 단행본의 검열 기록이다. 본고는 이 두 자료를 중심으로 일제강점기 출판물 가운데 단행본 소설의 검열과 문학사적 의의를 고찰하고자 하였다. 그 결과 『조선출판경찰월보』에는 37종의 단행본 소설이 출판 금지되었음이 확인되었고, 『조선총독부 금지단행본목록』에는 25종의 단행본 소설이 출판 금지되었음이 확인되었다. 이들 소설은 주로 `치안 방해`와 `풍속 괴란`이라는 자의적인 이유로 출판이 금지되었다. 또한 전체 60여 편에 달하는 이 금지 단행본 소설 가운데에는 현재까지 그 출판이 확인되지 않는 작품들이 존재한다. 사회주의 계열의 작품과 반일, 반제국적 성향을 지닌 작품들이 압수와 출판 금지를 통해서 전해지지 않는 것이다. 본고는 이 작품들이 일제강점기의 소설작품이 가지고 있는 일정한 한계를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였고, 그 추적 작업을 진행하였다. Chosun Gyoengchal Wolbo was Government-General`s censorship record about Chosun publications which was published from September 1928 to November 1938, Government-General banned books list was censorship record of books which confiscated and publishing prohibited from October 1928 to January 1941.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the censorship of books novels and literature historical significance among the Japanese occupation publications focus on these two materials. As a result, it has been identified that the publication was banned 37 kinds of books novels on Chosun Gyoengchal Wolbo and 25 kinds of books novels on Government-General banned books list. These novels were prohibited arbitrarily because of `policing violations` and `obscenity violations`. And there are works can not be verified those published so far in the middle of the nearly 60 prohibited books novels. Socialism works and works with the anti-Japanese, anti-imperialist tendencies are not remained through the publication ban and seized. I thought that these works were to help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Japanese colonial period`s novels, so progressed the tracking work.

          • KCI등재

            『청학집(靑鶴集)』 내(內) 한시(漢詩)의 두 국면(局面)

            강동석 ( Kang Dongseok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7 국제어문 Vol.0 No.73

            본고는 조선후기 도교서인 『청학집』 내 한시를 중심으로 당대 도교인의 내면을 살펴본 데 목적을 둔 글이다. 『청학집』에는 중국 명나라 말기의 문헌인 『山堂肆考』나, 조선 후기의 문헌 『淸江先生?鯖?語』 와 글자의 출입이 거의 없을 정도로 비슷한가 하면, 저자가 실존인물인가 하는 문제, 창작 당시의 연호의 표기 문제 등 여러 방면의 문제점에 노출되어 僞書로 보인다. 그러나 史料로서의 가치가 아닌 사상사와 문학사적 관점에서 본다면 진위여부는 그리 중요하지 않다. 즉 한국한문학에서의 도교서가 적다는 점, 도교인의 한시또한 소량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 등 자료의 희귀성과 더불어 『청학집』 내의 한시에 도교인의 사상이 잘 녹아 나타난 점 등이 도교인의 내면을 살필 수 있는 자료로서는 가치가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우선 『청학집』 내의 한시에는 유자에 대한 경계의 시, 선계에 대한 동경과 지향, 미래를 예언한 시 등이 눈에 띈다. 도교인들은 당대 주류가 아니었다. 따라서 열린 세계가 아닌 닫힌 세계에서 보는 관점은 유자에 대한 경계를 비롯하여 애면글면 삶을 지향하는 방식보다는 마음이 편안한 선계에 관심이 있었음은 자명하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한국도교인의 시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경세제민을 표출한 시들이 상당 수 있음이 확인 된다. 물론 사상이란 인간의 삶에 대한 해답을 찾고자 깊게 들어가면 같은 말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나 표면적으로는 다른 형태를 취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청학집』 내에는 임진왜란이라는 실제 국내 사건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기도 하고, 어려운 백성들을 돕고자 하는 경세포부를 드러낸 점 등이 중국의 정통 도교와는 차별화된 한국문화에 흡수된 사상적 조류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thesis written the poet in the 『ChungHakjip』. 『ChungHakjip』 is little enough similar, the Chinese literature of the late Ming(明) 『Sandangsago(山堂肆考)』 or late Joseon literature 『ChunkangSunsaeng HuchungSwaeeo(淸江先生???語)』. But 『ChungHakjip』 is worthy of study. First of all, poet in the 『cheonghakjip』 event of the boundary for the Confucian scholar, longing and yearning for the orientation, predicted for the future. Taoism is not the mainstream. Thus, open the world is not closed in the world view toward doing struggling with all one´s might, including criticism of the remaining life to feel comfortable rather than the real world. Meanwhile, when there are other poems indicated the gyeongsejemin(經世濟民). It has a surface similar to those Confucian scholars who Oriented reality. Orthodox religion is somewhat distance. Especially one actively involved in the actual event of Imjin War, helping people who have a difficult point, that only seen in Korea Taoism.

          • KCI등재

            김소월 시의 창작방법 -민요 활용과 삶의 민요화-

            노철 ( Noh Cheol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2019 국제어문 Vol.0 No.81

            본고는 김소월 시의 민요 수용의 경향을 운율의 일반 원리의 측면이 아니라 개별 작품의 창작방법의 측면에서 살폈다. 이를 위해 김소월이 민요적 서정시를 창작하는 과정에서 민요를 활용하는 방법을 실증적으로 살폈다. 김소월은 전통문화 체험과 당대 현실의 체험을 민요적 서정시로 표출하였는데, 김소월은 시 창작에서 하나의 민요를 변용하는 방식에서 여러 민요를 결합하는 방식으로 나아갔으며, 민요의 언어 반복, 언어유희, 문답 구조 등을 활용하였음을 밝혔다. 또한 민요의 모티브와 주제를 집중적으로 현대시로 창작하였으며, 설화를 바탕으로 한 민요나 전통 설화까지 민요적 서정시로 변용하는 창작방법을 구현했다. 뿐만 아니라 김소월은 당대의 사회적 사건을 민요적 서정시로 만드는 창작 방법을 추진하였던 것도 규명하였다. 김소월이 민요를 활용하는 창작방법을 실증적으로 규명한 작업은 김소월 시의 여러 경향을 새로운 각도에서 조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adoption of folk songs in Kim So -Wol's poems, in terms of poetic devices of individual poems, in stead of general principles of poetic meter. Research has been undertaken to explore how Kim So-Wol adopted folklore in his poems. Expressing in folk lyrics his experiences of traditional culture and the reality in which he found himself. Kim So-Wol moved from revising individual folklore tales to combining many. Uses of reiteration, puns, dialogues in the manner of folklore are also explained. Kim So-Wol placed motifs and themes of folklore into modern poems, and presented a creative method of revising folklore and even floktales into folk lyrics. Kim So-Wol's attempts at incorporating contemporary social events into his folk lyrics are also examined. Close scrutiny of Kim So Wol's creative manner of employing folklore will throw a different light on various characteristics of his poem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