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19세기 진묵 설화의 기록화와 그 의미

        김기종 한국불교학회 2015 韓國佛敎學 Vol.75 No.-

        As an in-depth study on the monk Jinmuk, this study examined his biography and analyzed differences between events presented in it and events described in folktales that have been passed down orally. Buddhist Monk Jinmuk’s Yujeokko (the title of his biography) is a collection of folktales that contains 17 episodes about his life. In these episodes, divine guardians, mountain gods, Vajrapani, arahats and others controlled by or serving Jinmuk, appear and tell us that Jinmuk was the incarnation of Shakyamuni. It also tells us about Jinmuk’s relationships with various characters including a Confucian scholar, a maidservant, a hunter and a young boy. In addition, all of these events are supported by the historical research of the biography’s author, Choui, and by validation of the scriptures (經證) of the Shakyamuni Inji. Oral folktales handed down to the present hardly indicate that Jinmuk was the incarnation of Shakyamuni, nor do they contain such Buddhist teachings as the prohibition against killing (不殺生), the concept of “non-attachment” (無着) or references to Buddhist entitiies such as arahats, divine guardians and Vajrapani. Rather, oral folktales about Jinmuk create interest in him as a historical Buddhist figure. They also present Jinmuk and Bonggok as being in a competitive or confrontational relationship. In particular, in folktales that describe the reason for Jinmuk’s death, they depict Bonggok as a hostile man who kills Jinmuk. The fact that folktales of this type were included in Jeung-san Kang’s Daesujeongyeong suggests that such stories were widely told throughout the Honam region in the mid and late 19th century. 이 글은 『震默祖師遺蹟攷』의 내용 및 성격을 살펴보고, 현재까지 채록된구비설화와의 차이점을 검토한 뒤, 16ㆍ17세기의 인물인 진묵의 행적이 19세기에 기록된 이유와 의미에 대해 살펴보았다. 지금까지의 논의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문헌설화집의 성격을 띠고 있는 『진묵조사유적고』의 본문에는 17편의 일화가 수록되어 있다. 이들 일화는 진묵의 부림을 받거나 진묵을 도와주는 신장ㆍ금강역사ㆍ나한 등의 등장과, 유학자ㆍ계집종ㆍ사냥꾼 등의 다양한 인물과 진묵의 관계 맺음을 통해, 진묵이 석가의 화신임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이러한 진묵의 형상은 편찬자인 초의의 ‘고증’과 「釋迦如來因地」의 ‘經證’으로 인해 역사화 되고 있다. 구비설화의 경우는, 석가 화신으로서의 진묵 형상화가 나타나 있지 않고, 나한ㆍ신장ㆍ금강역사 등의 불교적 인물 역시 보이지 않는다. 대신 흥미성이보다 강화되어 있고, 진묵이 불교를 대표하는 인물로 인식되고 있으며, 진묵과 봉곡이 경쟁 내지 대립 관계로 설정되어 있다. 특히 ‘진묵이 죽은 이유’의설화 유형은 진묵을 살해하는 적대적인 인물로 봉곡을 묘사하고 있다. ‘진묵이 죽은 이유’가 강증산의 구술로 『대순전경』에 실려 있다는 점은 이유형의 설화가 19세기 중ㆍ후반에 이미 향유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진묵조사유적고』 간행의 기획자인 儒士 김기종과 편찬자인 초의 또한 이 설화의 존재를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김기종은 그의 서문에서 진묵 관련이야기들을 ‘보존’하기 위해 이 책의 간행을 기획한 것임을 밝히고 있다. 보존의 이유로는 진묵과 봉곡의 교유 사실과, 진묵의 효심이 제시되어 있다. 결국, 19세기에 이루어진 진묵 설화의 기록화는, 儒ㆍ佛을 적대적 관계로 표현하고 있는 설화들의 유행에 대한 유ㆍ불 지식인의 문학적 대응으로, 교정 내지 순화의 성격을 띤다고 하겠다. 그리고 석가 화신으로서의 진묵 형상화는 호남지역이 석가가 출현했던 불교의 ‘聖地’라는, 당시 호남 불교계의 융성ㆍ발전에 근거한 ‘海陽後學’으로서의 초의의 자부심이 표출된 것으로 볼 수 있다.

      • KCI등재

        1920~30년대 찬불가의 존재양상과 주제적 지향

        김기종 동악어문학회 2014 동악어문학 Vol.63 No.-

        Buddhist hymns in the 1920s and 1930s have been handed down through Buddhist ritual books, Buddhist hymn books, and Buddhist magazines. Although varying in their themes and expressions depending on the type of publication, these hymns commonly showed the tendencies of contents: ‘the centralization of the object of praise on Shakyamuni,’ and ‘emphasis on mind and self‐awakening.’ That is, different from Buddhist poems and songs before the modern times, Buddhist hymns, focusing on Shakyamuni only, attempted relatively diverse and specific configurations of Shakyamuni such as ‘praise,’ ‘gratitude,’ ‘model,’ and ‘real human.’ Different from previous songs of ‘meditation music’ style, what is more, Buddhist hymns singing the importance of mind and self‐awakening assumed as its audience ordinary believers rather than Buddhist monks, and emphasized ‘leading others to awakening’ along with self‐awakening. These tendencies of contents were mainly induced by criticisms from Christianity, which had called Buddhism superstition and idol worshipping persistently since the port opening. Buddhist hymns propagated the image of Buddhism as a rational modern religion through ‘the unification of the image of Buddha’ and emphasis on mind and self-awakening. In conclusion, it can be said that Buddhist hymns in the 1920s and 1930s were not private but public songs, and ‘Buddha’ and ‘mind’ sung and emphasized by these hymns were contemporary counter logic developed by modern Buddhism and the ideological orientation of popular Buddhist movements. Given these conclusions, Buddhist hymns are meaningful in that they were historical products of the contemporary Buddhist circle and contributed to the formation of modern people's idea of Buddhism. 1920~30년대의 찬불가는 불교의식집·찬불가집·불교잡지에 수록되어 있다. 의식집 소재의 찬불가는 석가의 생애 및 공덕을 제시하고 있으며, ‘오늘’·‘우리’·‘만세’ 등의 시어와 청자에 대한 권계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찬불가집인 조학유의 『찬불가』는 ‘찬불가’를 특정 악곡이 결합된 ‘석가’ 관련 노래로 정의한 뒤, 불교의식 외에도 ‘석가일대’·‘일반단체’·‘일요학교’·‘유치원’ 등의 항목을 설정하고 있다. 월간잡지 『불교』의 경우는 권두시, 합창단의 레퍼토리, 동요 등의 성격을 띠고 있는 노래들을 수록하고 있다. 이들 찬불가는 교술성의 약화와 서정성·서사성의 강화를 그 특징으로 지적할 수 있다. 이렇듯 1920~30년대의 찬불가는 수록된 문헌의 성격에 따라 그 소재 및 표현에 차이가 있지만, ‘찬송 대상의 석가로의 일원화’와 ‘마음·자각의 강조’라는 내용적 경향성을 보인다. 근대 이전의 불교시가와 달리 찬불가는 석가만을 대상으로 하여, ‘찬양’·‘보은’·‘모범’·‘현실적 인간’ 등 석가에 대한 비교적 다양하고 구체적인 형상화를 시도하고 있다. 그리고 마음·자각의 중요성을 노래하고 있는 찬불가는 그 이전의 ‘참선곡’ 계열의 가사와 달리 일반 신도들을 청자로 설정하고 있으며, 자각과 함께 ‘각타’를 강조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적 경향성은 무엇보다 개항 이래 줄곧 제기되어왔던 미신·우상숭배라는 불교에 대한 기독교의 비판적 인식에 기인한다. 찬불가는 ‘본존의 통일’과 마음·자각의 강조를 통해 합리적·근대적 종교로서의 佛敎像을 전파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1920~30년대의 찬불가는 당시의 시대적 상황에 대한 근대 불교계의 문학적 대응으로, 이들 찬불가에서 노래하고 있는 ‘불타’와 ‘마음’은 시대적 대응 논리이자, 근대 시기 불교대중화의 이념적 지향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공적인 공간에서의 찬불가의 가창 및 향유는 불교계뿐만 아니라 근대 시기 일반인들의 불교 ‘인식’형성에 기여한 바가 크다고 하겠다.

      • 釋譜詳節 卷11과 月印釋譜 卷21의 구성방식 비교 연구

        김기종 동국대학교 대학원 2003 大學院硏究論集-東國大學校 大學院 Vol.33 No.-

        This paper set out to investigate the differences between Sokposangchul V.11 and Wolinsokpo V.21 in terms of organization methods, as well as the implications of the differences. The two books are the ones comprised of many scriptures among their various versions whose contents are equivalent to those of their original script. In Chapter II, first, the bibliography of each Sokposangchul V.11 and Wolinsokpo V.21 was reviewed, which was followed by a diagram that presented the contents of the illustrations found in the two texts and the original script. Finally the characteristics and contents of the original script were further examined. Considering the fact that Wolinsokpo V.21 had new illustrations and contents added that were not found in Sokposangchul V.11 but that there were no Wolinchonkangchikok for the added parts, it was estimated that the editor of Wolinsokpo didn't write Wolinchonkangchikok afresh and that the difference of order of Wolinchonkangchikok between the book Wolinchonkangchikok V.1 and Wolinsokpo derived from those songs in Wolinchonkangchikok V.2 or Wolinchonkangchikok V.3 that were not transmitted being moved to Wolinsokpo V.5 or 6 with only changes to the order not from new Wolinchonkangchikok being added to Wolinsokpo. Chapter Ⅲ provided the comparison results of the organization methods of Sokposangchul V.11 and Wolinsokpo V.21 in the aspect of the illustration arrangement and reception of the original script. In Sokposangchul V.11, the contents of the original script were sorted based on time sequences and illustrations and then rearranged according to the overall context of Sokposangchul. Only those contents that had some relationships with the themes of the illustrations were extracted from the original script and summarized. At the same time Wolinsokpo V.21 followed the style of Sokposangchul V.11 in the illustration arrangement, it searched for those illustrations and contents that were missed in Sokposangchul in the original script and remained loyal to them in translation. In Chapter IV, the reason why there were differences between Sokposangchul V.11 and Wolinsokpo V.21 in terms of the organization methods was answered by looking into the purposes of edition. Sokposangchul was edited to be used as the script of reading scriptures for the ceremony held to pray for the happiness of the deceased Empress So-Hyon (昭窓王后), thus being in the form of summarization and curtailment. Wolinsokpo restored some parts of the original script that were missing in Sokposangchul and adopted the literal translation style in order to complement Sokposangchul that's a ceremony script and increase the quality as a book to read.

      • KCI등재

        Differences in Perception and Needs for Continuing Education According to the Career of Physiotherapists

        김기종,진영 대한통합의학회 2019 대한통합의학회지 Vol.7 No.4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iew the continuing education (CE) for physiotherapists and especially to draw attention to the perception and need of the education so that the present study aimed to provide information for improving the education program. Methods : The study obtained information from CE of the Korea Physical Therapy Association held in Gwangju on April 12 and July 19, 2015 to understand the perception and needs of CE. Present study showed that 431 out of 563 people who answered to the survey, with a 76.5 % response rate. Among them, 350 people were selected for the final analysis, except for questionnaires whose responses were insufficient. Among them, the level of perception of CE was 238, excluding 112 people who did not receive an education in 2014. Results : The perception of CE according to experience showed a weak positive correlation in questions 1 (r=0.244), 5 (r=0.244) and 10 (r=1.129) (p<.05). There was no significant correlation in questions 2, 3, 4, 6, 7, 8, and 11 (p>.05). The needs of CE according to experience showed weak negative correlations in musculoskeletal system (r=-0.141), nervous system (r=-0.136), geriatric (r=-0.117), oriental physical therapy (r=-0.130), and other new technologies (r=-0.232)(p<0.05). Basic education, pediatric, cardiopulmonary system, sports, physical agents, and women's fields were not significantly correlated (p>.05) (Table 3). Conclusionˇ:ˇ There was little or no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perception and needs for the CE based on physical therapists' experiences. Current research suggests that for a CE for physical therapists, the perception of education should first be renovated, and then the quality of education should also be improved based on the need of them.

      • KCI등재

        『석보상절』의 底本과 그 성격

        김기종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 2019 南道文化硏究 Vol.0 No.38

        In this article, I made a list of all the original texts of Seokbosangjeol and examined the characteristic aspect and meaning of Seokbosangjeol. Only 10 of the 24 books of Seokbosangjeol are now reported. The existence of Seokgayeoraeseongdogiju and Seogssitonggam revealed in recent discussions enables us to grasp not only the current version but also the entire original text of all Seokbosangjeol. Here are 27 kinds of Buddhist scriptures that make up the Seokgayeoraeseongdogiju. These Buddhist scriptures are composed of Buddha biography, Mahayana sutra, historical biography, essays and the Apocrypha. The Buddha biography and the Mahayana sutra are the core of the original text, and the Apocrypha are also important. It is easy to understand that the Buddha biography is centered on the fact that Seokbosangjeol is a biography of Buddha. It is worth noting that the Mahayana sutra and the Apocrypha are somewhat distant from each other. In particular, the collection of Buddhist scriptures devoid of the context of the Buddhist epiphany in the Shakyamuni biography shows that the main concern of Seokbosangjeol is ethical problems. These Buddhist scriptures emphasize the significance and method of requital. Requital and Buddhist virtue such as Buddhist alms, filial duty and bearing are methods to build Buddhism and merit for Buddhist believers. This is because of the character of life standards to be practiced. In the view of King Sejong, who ordered the compilation of Seokbosangjeol, ethical interest is connected with the edification of the people. The compilation was not just for the comfort of King Sejong or the royal family. After all, in addition to religious purposes, Seokbosangjeol is a kind of edification book that is familiar to the people and uses Buddhism, believed in by many people. 이 글은 현재 전하지 않는 권차를 포함한 『석보상절』 전체의 저본 목록을 작성하고, 저본의 특징적인 국면 및 그 의미에 대해 살펴보았다. 『석보상절』은 총 24권 가운데 권3·6·9·11·13·19·20·21·23·24의 10권만이 현재 전하고 있다. 최근의 논의에서 밝혀진 『釋迦如來成道記註』와 『歷代編年釋氏通鑑』 의 존재는 현전본 뿐만 아니라, 『석보상절』 전체 저본의 면모를 파악할 수 있게 한다. 곧 『석보상절』을 구성하고 있는 佛典은 27종으로, 이들 저본은 그 성격에 따라 佛傳(9 종)·대승경전(10종)·史傳(5종)·논서(1종)·僞經(2종)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불전과 대승경전이 저본의 중심을 이루고 있고, 위경인 『안락국태자경』과 『목련경』 또한 적지 않은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佛傳인 『석가보』가 중심 저본을 이루고 있는 것은 『석보상절』이 석가의 일대기라는 점에서 쉽게 이해되지만, 불전과 다소 거리가 있는 대승경전 및 위경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점은 주목을 요한다. 특히 석가일대기의 맥락에서 벗어난 『대방편불보은경』· 『안락국태자경』·『목련경』 등의 수록은, 『석보상절』의 주된 관심이 ‘소헌왕후의 추천’ 외에도 윤리적인 문제에 있음을 보여준다. 이들 불전은 보은의 중요성과 방법을 강조·제시하고 있는 공통점을 갖는데, ‘보은’과 그 실천 덕목인 보시·효도·인욕 등은 불교신자로서 복덕과 공덕을 짓기 위한 방법인 동시에, 사회 구성원으로서 지켜야 할 생활 규범의성격을 갖기 때문이다. 그리고 『석보상절』의 편찬을 명한 세종과 편찬을 담당한 수양대군의 입장에서 윤리적인 관심은 백성에 대한 교화와 연결된다. 세종 자신이나 왕실 가족내심의 위안을 위해 『석보상절』이 편찬된 것만은 아닌 것이다. 결국, 『석보상절』은 신앙적·기복적 목적 외에도, 백성들에게 친숙하고 많은 백성들이믿고 있는 불교를 활용한, 일종의 교화서를 의도한 것이라 할 수 있다.

      • KCI등재

        '서왕가'의 주제의식과 18세기 불교사의 맥락

        김기종 한국시가학회 2019 韓國 詩歌硏究 Vol.46 No.-

        As a part of this article, I have examined the context of the period in which the position of the Seowangga and the Seowangga are included in the document to clarify the literary character of the Seowangga. The Seowangga is a song of Enlightenment, which was enlightened by the practice of Zen Buddhism, and sings the journey to Paradise World with the birth of Buddha Buddhism. The fact that the poetic speaker is set as 'Patriarch' is a characteristic aspect of the Seowangga, which is distinguished from other Buddhist-Gasa. Due to this feature, the Seowangga is responsible for forming and strengthening the theme consciousness of the whole Yombulbogwonmun and for proving it. This is because the Buddha's words, the experience of rebirth in the Pure land, and the song of the Patriarch are arranged in turn in the first, second, and third parts of the Yombulbogwonmun, and the subject consciousness of this book is expressed. Here, 'Buddha' and 'Patriarch' are the talkers and witnesses. The reason why the compiler of Yombulbogwonmun is using the scriptures and the the Seowangga as the basis for his claim is related to the Buddhist situation of the time. Since the new movements are subject to criticism and repulsion, the compiler of Yombulbogwonmun has to prove that the claim is correct in the doctrinal aspect, and the method suggested by it was the Buddha's word and the song of the Patriarch. In the end, Seowangga is a song that is incorporated or created under the intention of the compiler of Yombulbogwonmun, and is a song that reflects the new movement of the 18th century Buddhist movement and leads the movement. 이 글은 <서왕가>의 문학적 성격을 해명하기 위한 일환으로, 수록문헌에서의 <서왕가>의 위치와, <서왕가> 수록의 시대적 맥락에 대해 살펴보았다. <서왕가>는 참선수행으로 깨달음을 얻은 ‘조사’가 염불중생을 데리고 극락세계로 가는 여정을 노래한 것으로, 그 과정에서 염불의 이유가 왕생과 성불에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시적 화자가 ‘조사’로 설정되어 있는 점은 여타의 불교가사와 구별되는 <서왕가>의 특징적인 국면이다. 이 특징으로 인해 <서왕가>는 이 작품을 수록하고 있는 『염불보권문』 전체의 주제의식을 형성·강화하는 동시에, 이를 증명하는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염불보권문』의 편자는 제1∼3부에 ‘부처님의 말씀’·‘왕생인의 체험’·‘조사의 노래’를 차례대로 배치하여, 이 책의 주제의식을 표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부처’·‘왕생인’·‘조사’는 발화자이자, 증인이 되는 것이다. 『염불보권문』의 편자가 자신의 주장을 펴기 위해 경전·왕생담·<서왕가>를 그 근거로 내세우고 있는 이유는 당시의 불교계 상황과 관련이 있다. 칭명염불만으로 왕생·성불할 수 있음을 주장하는 『염불보권문』의 편찬은, 기존의 염불선적 경향에 대한 대안이자, 일종의 ‘염불운동’을 지향한 것이다. 새로운 움직임에는 비판과 반발이 따르기 마련이므로, 『염불보권문』의 편자는 자신의 주장이 교리적인 측면에서 옳은 것임을 입증해야 했고, 그 방법으로 제시한 것이 바로 ‘부처의 말씀’과 ‘조사의 노래’였던 것이다. 결국, <서왕가>는 일종의 염불운동을 지향한 『염불보권문』 편자의 의도 아래 편입 또는 창작된 것으로, 18세기 불교계의 새로운 움직임이 투영된 노래이자, 그 움직임을 선도하고 있는 노래라 할 것이다.

      • 중국조선어어휘규범화작업에 대한 회고와 당면한 문제점 및 그 발전전망

        김기종 국립국어연구원 2002 국제학술회의 논문집 Vol.- No.1

        협의도 없이 따로 전개한 결과가 이처럼 같거나 비슷한 것은 필연적인 회귀작용을 설명해 주며 그 원인이 같은 전통을 가진 동질성에 있음을 설명해 준다. 그리고 이런 회귀작용은 언어통일의 전망에 대해 큰 희망을 준다. 중국에서는 당의 11기 3중전회이래 소수 민족이 자기의 언어문자를 사용하고 발전시키는 자유는 진일보로 존중을 받고 있는데 중국조선어의 규범화, 규격화, 정보처리 등 사업은 큰 발전을 가져왔다. 그러나 개혁개방의 물결과 더불어 우리들의 조선어문사업과 규범화작업은 새로운 문제에 봉착하고 있다. 시장경제의 도입에 따라 조선족인민들의 한족지구에로의 대량적인 인구류동으로하여 새로운 이중언어 현상과 우리말을 상실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으며 조선족 인구의 감소에 따라 민족 교육의 규모가 축소되고 조선어 사용범위가 날따라 좁아지고 있다. 이리하여 조선족공동체의 존재와 조선어의 생존은 엄중한 위협을 받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우리 민족이 조선반도의 남북에 집결되어 같은 조선민족어를 사용하고 있으며 불원장래에 분단된 남북이 단일민족국가로 통일될 것이다. 따라서 조선반도에 조선민족이 생존하고 우리 민족어가 살아 있는 한, 연변조선족자치주에 조선족공동체가 살아 있는 한 중국조선족도 살아 있고 중국조선어도 살아 있을 것이며 우리말 규범화작업도 힘차게 벌려 나갈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