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실천신학의 정립역사에 관한 고찰

          위형윤 한국실천신학회 2013 신학과 실천 Vol.0 No.36

          한국실천신학회의 태동은 이 땅에 그리스도의 복음이 전파되면서 외국선교사의 서투른 번역과 통역에 의해 설교와 목회를 시작으로 교회가 세워지고, 최초 1890년 감리교 예배서, 1924년 장로교 혼상예식서, 1925년 성결교 예식서, 1901년 감리교 목사지법, 1919년 평양신학교에서 가르친 곽안련 선교사의 설교학, 목회학이 출간되었다. 그 후 한국교회가 성장하고 교단별로 신학교육기관이 창설되어 신학교 교장이나 목회에 성공하신 목회자와 교단 지도자들이 교회헌법과 설교학, 목회학 등을 가르치면서부터 한국실천신학이 시작되게 된 것이다. 1960년대에 접어들면서 교회현장과 실천신학을 토론하는 그룹이 생겼고, 1960년대 후반에 실천신학자들이 모여 매년 지방순회강연을 시작으로 실천신학자들의 건재를 전국교회에 알리게 되었고, 어떻게 하면 목회를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것뿐만 아니라 대사회적인 역할을 담당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1970년대에는 실천신학자들이 모여 랄프 G. 턴불의 실천신학사전(전3권)과 예배학원론을 번역하였다. 그리고 매년 2회 친교와 학술논문을 발표하여 오다가 1973년 공동학회라는 명목으로 통합학회로서 한국기독교학회의 맴버가 된것이다. 그 후 1970년대 후반에는 다양한 실천신학의 분야를 전공한 학자들이 나오게 되었다. 1980년대는 한국실천신학회의 기반구축이 되어 실천신학의 저서들과 논문들이 나오게 되었다. 그래서 1997년 9월 30일 학술지「신학과 실천」창간호가 발행되었다. 현재 한국실천신학회내에는 예배학과 설교학, 목회상담학, 디아코니아학, 영성학, 선교학 등을 전공한 학자들이 있고, 분립한 학회 내에서도 이중 삼중으로 겸하는 회원들이 있어 실천신학의 통전성을 공감하는 학자들이 많아졌다. 2003년 12월 28일「신학과 실천」학술지는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표준자료번호 ISSN 1229-7917가 부여되어 정식 출판물 발행 허가를 받게 되었다. 2004년 4월 14일에는 사단법인 한국학술단체연합회에 가입인증을 받게 되었다. 특히 2007년 한국연구재단 등재후보지로 선정되었으며, 학술지는 매년 4회(2월, 5월, 9월, 11월(외국어) 발행하기에 이르렀고, 2010년 12월 28일에는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로 선정되었다. 그리고 학술대회는 1972년 이후 년4회(2월, 6월, 9월, 10월)모이고 있으며, 역대 회장은 초대 김소영을 비롯하여 박근원, 천병욱, 정장복, 김외식, 박은규, 오성춘, 문성모, 백상열, 위형윤, 김윤규, 조기연, 김세광에 이어 18대 나형석 회장에 이르게 되었고, 특히 초대 이사장 위형윤 외 이사 12명이 선임되어 현재 제2대 이사장 김윤규 외 12명의 이사가 있다. 앞으로 한국실천신학회는 모든 신학회와 통전적 연구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연구 분야를 넓혔으며, 특히 교회의 성장발전의 동력요인과 미래목회를 위하여 목회자들과 연구계획을 가지고 있다. 동시에 공동학술연구 과제로 한국실천신학 표준용어사전 편찬위원회, 한국10대 성장동력교회 분석시리즈 발간위원회, 한국세시풍속과 한국적 교회력 연구위원회, 학회발전기금위원회, 국제관계진흥위원회, 한국실천신학자 수필집과 설교집 발간 위원회를 발족하게 되었다. The Origin of KSPT was the product of a series of developments beginning with Allen Clark’s Theology of Preaching and Theology of Ministry published in the 1920s. This then became an academic group in the early 1960 which then became a yearly lecturing tour in late 1960. This then produced a Korean edition of Ralph G. Tunbull’s Dictionary of Practical Theology and J. J. von Allmen’s Introduction of Worship in the 1970s. KSPT became a member of Korean Society of Korea Academic Society of Christianity in 1973. In the 1990s KSPT was divided; the Academic Society of Mission was separated in 1991 and Academy of Pastoral Counseling in 1997. The first annual volume of Theology and Praxis was issued in 1997 and the 29th volume this year.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certified Theology and Praxis as ‘qualified journal’ in 2007 which is issued quarterly (February, May, September, and November(international issue). The first academic conference of KSPT was held in 1993 and this year was the 42th conference, which was 4 times a year( Feb, June, September, and October). KSPT has a joint research plan with Evangelical Society of Practical Theology and has organized various research committees such as the committee for the Dictionary of Korean Practical Theology, a research committee of 10 growing churches in Korea, a committee of Korean style church calendars, a fund raising committee for academic development, a committee for international relations, a committee for licensing practical ministers such as counselor, preacher, and worship song leader, and a committee for the publication of essay and sermon.

        • KCI등재
        • KCI등재

          한국사회에서 교회와 신앙인의 실천에 관한 연구- 기독교 리더십의 관점에서 -

          계재광 한국실천신학회 2015 신학과 실천 Vol.0 No.47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사회에서 교회와 신앙인이 사회의 변화를 위해서 행해야 할 신앙 실천의 모습이 무엇인지를 기독교 리더십의 관점에서 살펴보고자 한다. 서구사회는 후기세속화의 모습을 보이고 있고 한국사회는 세속적이고 반기독교적인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교회는 아직 크리스텐덤(Christendum, 기독교세계)의 가치관에 사로잡혀 있어서 사회와 교회 사이의 균열이 점점 더 커져가고 있다. 한국교회에 나타나고 있는 크리스텐덤의 모습은 교회 밖의 사람들과 지역사회의 필요를 외면한 채 내 교인만 챙기는 모습(attractional), 삶의 실천이 없는 이원론적인 교인들의 삶(dualistic), 소통이 어려운 계층적인 리더십의 모습(hierarchical)으로 한국교회 전반에 나타나고 있다. 이와같은 한국사회에서 교회의 성공여부는 교회 뿐 아니라 세상속에서 어떠한 영향력을 미치는가에 달려있다. 즉, 교회를 변화시키는 것도 매우 중요한 과제이지만, 더 근본적인 과제는 신앙의 실천을 통해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이다. 교회는 복음의 회복을 통한 하나님 나라의 실천을 필요로 하고, 신앙인은 ‘신실한 살아가기’를 통한 신앙인됨의 실천을 필요로 한다. 첫째, 교회의 복음의 회복과 연관해서 우리 삶의 대부분의 문제는 복음을 올바르게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 오늘날 위기에 처한 한국 교회의 변화와 회복은 본질적 측면에서 복음의 의미를 재발견하고, 현대 사회와 문화 속에서 교회의 사명을 온전히 감당할 때 가능하다. 복음대로 사는 모습은 바로 한국교회가 보여주는 크리스텐덤 방식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다. 그것은 복음의 중요한 내용이 되는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 대속적 죽으심, 그리고 부활을 구체화함으로 복음을 살아낼 혜안을 제시하는데, 복음의 실천에 따른 하나님 나라의 모습으로 ‘가치가 전복된(Upside-Down), 안에서 밖으로(Inside-Out), 현재성과 미래성을 동시에 갖고(Forward-Back)’있는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살도록 도전한다. 둘째, 신앙인의 실천을 통해서 한국사회를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것은 제임스 헌터(James D. Hunter)가 제안한 ‘신실하게 살아가기(Faithful Presence)’의 모습이다. 신앙인으로 신실하게 살아가는 모습은 신앙공동체 안에 있는 사람뿐 아니라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도 온전한 신실함을 보여야하고,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사회적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에서 최선을 다해서 헌신해야 한다. 크리스천들이 사는 일상의 삶속에서 복음대로 신실하게 살아가는 것이 하나님 나라를 향한 건설적인 변화와 저항의 역할을 감당할 것이다. 본 소고는 교회가 이제 크리스텐덤의 패러다임을 내려놓고 복음대로 실천할 수 있도록 돕고, 신앙인들에게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신앙과 실천에 대해서 기존의 힘에 의지해서 영향력을 끼치려고 했던 패러다임과는 다른 ‘신실하게 살아가기’라는 방법을 제시해 줌으로 세상 속에서 교회와 신앙인의 역할에 대해서 기독교적인 세계관과 담론의 새로운 길을 생각해 보게 할 것이다. To be Christian is to be obliged to engage the world, pursuing God’s restorative purposes over all of life, individual and corporate, public and private. This study examines the Christian faith and its different paradigm of Christian engagement with the Korean society. In this essay, I consider the ways what Korean church and Christian really needed to make Korean society a better place through an ideal of Christian practice from the perspective of Christian Leadership. Leadership theorists emphasize that leading change is the crucial feature of leadership. The present essay looks at how Christians should act in the world to obey the call to make the world a better place, in accord with Christian belief and practice. In Korean society we see secular and post-secular elements mixed, and pluralism and anti-Christian culture coexisting, even though the Korean church embraces the Christendom paradigm. In this situation, Korean church needs to find a third way to make Korean society a better place; not through political theologies and engagements which have often failed or gone tragically awry, but by understanding the implications of the biblical gospel, and accomplishing through practice of “faithful presence,” as introduced by James D. Hunter. First of all, a comprehensive view of the biblical gospel is needed for the Korean church and Christianity because most of our problems in life come from a lack of proper orientation to the gospel. Thus, one of the most urgently needed things today is a careful treatment of how the gospel, biblically understood, ought to shape everything we do in local church, all of our ethics, all of our priorities. The three legs of the gospel’s message are that Jesus came, died for us, and is coming back. When Korean Christians understand these three aspects of gospel – incarnation/upside-down Kingdom, atonement/inside-out Kingdom, resurrection and restoration/forward-back Kingdom – they can overcome the problems of the Christendom paradigm of the Korean church and recover the calling. A church that truly understands the implications of the biblical gospel will look like an unusual hybrid of various church forms. This gospel centered community of faith will be a life-changing recovery of the gospel: gospel renewal. Secondly, Christians can influence Korean society with paradigm of Christian engagement through an ideal of Christian practice: “faithful presence”. First, faithful presence means that we are to be fully present to each other within the community of faith and fully present to those who are not, Second, faithful presence requires that Christians be fully present and committed to their tasks. Third, faithful presence in the world means that Christian are fully present and committed in their spheres of social influence, whatever they may be: their families, neighborhoods, and places of work.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