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한국 신종교 연구의 현황과 전망 -"신종교연구"지를 중심으로

          김항제 ( Hang Je Kim ) 한국신종교학회 2009 신종교연구 Vol.21 No.21

          한국의 종교지형은 불교, 천주교와 개신교를 포함한 기독교가 주류이며 뒤안길로 밀려난 유교가 명맥을 겨우 유지하고 있고 한국의 신종교는 그 규모에 있어 주류 종교와 현격한 차이 때문에 많은 수에 비해 변변한 지형을 갖고 있지 않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종교지형을 하나의 정원에 비한다면 "밟고 밟아도 돋아나는 질경이 풀보다도 더 질긴 잡초"인 한국의 신종교는 하나의 정원을 꾸미는 구색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난국의 신종교도 "종교생태계를 지켜온 파수꾼역을 해왔다"고 할 수 있다. 건강하게 지속될 수 있는 한국의 종교생태계는 다원화된 종교의 생태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구의 신종교 스스로 종교생태계의 조화를 위한 종교라고 할지라도 종교의 사회적 기능 곧 통합기능을 상실한 채 역기능적인 한국의 신종교도 잡초의 밭에는 널려 있음도 부정할 수 없다. 그래서 한국의 신종교는 하늘의 별 만큼 생기기도 하고 멸하기도 한다. 이에 한국의 신종교를 비판적으로 연구하는 것은 한국의 신종교 자신을 위해서만이 아니고 한국의 종교생태계를 위해서도 피할 수 없는 요청이라고 할 수 있다. 하여 한국신종교학회는 새 천년기를 맞이하면서 출발하게 되었고 그에 부응하여 10여년의 세월이 흘러왔으며 학회지인 `신종교연구`는 매년 2집씩 총 19집(2008년 현재)을 출간하기에 이르렀다. 총 5천4백여 페이지에 달하는 `신종교연구`지에는 한국의 신종교를 연구해온 연구자들이 발표한 연구논문이 다수 실려 있어 한국 신종교 연구의 현황과 전망을 대략이나마 살피는데 크게 부족하지 않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한국 신종교 연구의 현황과 전망을 한국신종교학회의 학회지인 `신종교연구`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것은 나름대로의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한국신종교학회의 `신종교연구`지를 통해 살핀 `한국 신종교 연구의 현황과 전망`은 비록 한국의 신종교 연구를 전체로 현황과 전망을 말할 수 없는 한계점이 있다. 그러나 한국의 신종교를 연구하는 저작물이나 학술발표가 극히 미미한 점을 생각한다면 반드시 그렇지도 않다. 한국신종교학회가 한국의 신종교 연구를 선도하는 한국의 유일한 학회이며 `신종교연구`지는 한국신종교학회의 학회지잉기 때문이다. 다만 본 논문에서 덧붙이고 싶은 제언이 있다면 세계화시대를 맞이하여 신종교 연구를 위한 국제적 연대 또한 꼭 필요하고 요청되는 활동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한국신종교학회에서도 국제학술회의를 2년마다 개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일본에서 열리는 신종교 연구를 위한 국ㅈ적 연대도 그러한 의미에서 매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국제적 연대가 온라인상에서도 이루어져 연구의 자료와 내용을 공유하고 상호 연구를 진작 시키는 노력이 경주된다면 금상첨화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Religions in Korea can be classified into three main groups: Buddhism, Roman Catholicism and Protestantism. In comparison, Confucianism maintains its slender existence and new religions are not given a great deal of weight. However, an important point to emphasize is the fact that the new religions in Korea have been keepers watching diversities of religions. On the contrary, contributing to social integration of the new religions is still open to criticism. That is an important reason why so many new religions have destroyed themselves. Over the past 10 years, a considerable number of studies have been conducted by Korean Association for the new religions. An example of the studies is the journal of new religions published twice a year. There are numerous studies in the journal of new religions. The present and future of Korean new religions have been discussed in the journals. But the question of universal validity remains unsettled. Is spite of this limitation, what is apparent is Korean Association for the new religions is an leading association studying new religions in Korea. Now we are in the age of globalization. International network and activities for the new religion studies can be helpful to meet the needs of the times. International conference can be a good example to illustrate one of our efforts.

        • KCI등재

          연구논문 : 한국 신종교연구의 세계화를 위한 과제와 전망 -한국 신종교학회와 세계 신종교학회의 만남을 중심으로-

          안신 ( Shin Ahn ) 한국신종교학회 2012 신종교연구 Vol.26 No.26

          본 논문은 한국 신종교학회의 세계화와 2011년 대만에서 열린 세계 신종교학회의 국제학술대회의 의미를 분석함으로써 한국 신종교학자들의 당면 과제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로 신종교연구에서 최근 서구학자들의 관심이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로 확대되고 있다. 세계 신종교학회는 1970년대 서구신종교들의 부흥과 더불어 스웨덴, 이탈리아, 영국, 미국의 학자들이 주축이 되어 연구소와 지역학회를 중심으로 형성되었고 2009년에 국제학회를 결성하고 국제저널을 출판하고 있다. 2011년 처음으로 동양에서 세계대회가 개최됨으로써 한국 신종교학회와 세계 신종교학회의 활발한 상호 교류가 기대된다. 둘째로 대만의 유불선 다종교상황에서 기독교 사립대학 알레떼이아대학교(眞理大學校)의 대회유치는 세계 신종교학회의 학문적 위상과 연구범위를 잘 보여준다. 단순히 제도종교나 신종교 종단에 대한 연구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기독교와 이슬람을 포함한 기존 세계종교들의 새로운 변화들과 종교문화 콘텐츠의 종교성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보여준다. 셋째로 발표된 논문들의 내용을 분석해 볼 때 학제 간 연구, 사회과학적 접근, 종교문화의 콘텐츠분석, 비교종교연구 등이 연구의 주된 흐름으로 자리 잡고 있다. 넷째, 학술대회에 이어 마련된 대만지역 종교문화답사는 세계의 학자들이 대만의 종교인들을 직접 조우하며 ``살아있는 종교박물관``으로서 대만의 다종교상황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결론적으로 한국 신종교학회는 국제학술대회에 대한 지속적 참가와 학술교류를 위한 제반여건을 강화하고 신종교 관련 전문연구소들과 유관 학회들과의 긴밀한 협조를 이루어 장기적 안목에서 세계 신종교학회의 학술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준비가 필요하다.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task and respect for the globalization of Korean Academy of New Religions (KANR) by analyzing the 2011 Cesnur Taiwan Conference. Taiwan Conference has the following characteristics. First, there is a paradigm shift from the West to the East in the study of new religions. Scholars of Sweden, Italy, UK, and USA have played major roles in studying new religions in the West since the 1970s. In 2009, they founded the International Society for the Study of New Religions (ISSNR), publishing its English journal twice a year. Taiwan Conference was the first conference held in Asia. We can expect active interchanges between KANR and international societies. Second, the multi-religious situations of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in Taiwan and a Christian host institution, Aletheia University, reflect the present academic concern and boundary of ISSNR. The object of study covers institutional religions, new religious groups, new trends of existing religions, and religiosity of religious culture contents. Third, by classifying more than 50 papers delivered at the conference, inter-disciplinary studies, social science approaches, contents analysis of religious culture, and comparative study of religions are major trends. Fourth, post-conference excursion was very helpful for scholars to participate local festivals and to visit major Taiwanese religious communities. In conclusion, Korean Academy of New Religions needs to keep continual relationship with international scholars through conferences and communications. Strengthening the research abilities to study new religions and cooperating with other academic groups, KANR should create the creative environment to hold the next international conference of new religions.

        • KCI등재

          연구논문 : 『한국신종교사전』 편찬을 위한 기초연구-연구방법론의 제기로부터 표제어 추출까지-

          김도공 ( Do Gong Kim ), 윤승용 ( Seung Yong Yun ), 고시용 ( Shi Yong Ko ), 김항제 ( Hang Je Kim ), 원영상 ( Yeong Sang Won ), 권동우 ( Dong Woo Kwon ), 허남진 ( Nam Jin Heo ) 한국신종교학회 2014 신종교연구 Vol.31 No.31

          본 연구는 근현대 한국 신종교의 역사?교리?교조?조직?의례?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연구하여 사전(事典)으로 편찬하기 위한 기초 방법론의 제시와 표제어추출에 그 목적이 있다. 한국신종교사전의 편찬은 향후 신종교 관련 연구 및 일반적 활용을 위한 객관적인 자료를 제공하고, 나아가 근현대 한국문화의 연구를 위한학술 인프라구축에 기여할 것이다. 특히 본 연구에서 진행한 작업은 『한국신종교사전』 편찬을 위한 ①신종교 관련자료의 조사, ②범주분류, ③표제어 추출이다. 『한국신종교사전』 편찬을 위한 분류체계는 크게 대분야, 중분야, 소분야로 하며,그 하위구조에 집필해 갈 구조를 다시 10개 범주로 구분하였다. 대분야는 자생신종교, 불교신종교, 기독교신종교, 외래신종교, 신종교(학)일반/신영성운동이다. 사전집필의 범주구분은 교단명, 인물, 교리/사상, 역사/사건, 의례/상징/문화예술, 문헌, 단체, 유적/성지, 조직/제도, 기타로 대별하였으며, 이를 기반으로 표제어를추출하였다. 표제어는 각 교단의 한국종교문화사적 위상 및 연구 성과, 대사회적활동 등을 고려하여 대항목, 중항목, 소/세항목으로 구분·기술하도록 하였다. 항목 표제어 추출은 ①기초자료조사를 통한 표제어 추출, ②공동연구를 통한 1,2차 점검, ③사전편찬회의를 통한 3차 점검을 거쳐 완성하였다. ①기초자료조사를통한 표제어 추출은 문헌조사, 웹사이트를 통한 자료수집, 실태조사에 의한 확인으로 진행하였다. ②공동연구를 통한 1, 2차 점검 및 수정을 통해 대/중/소항목의 비율을 조정하고, 표제어 선정기준 및 원칙을 세워 ??한국신종교사전??에 적합한 표제어를 추출하도록 하였으며, 각 범주에 대한 표제어 선정기준을 마련하였다. ③사전편찬회의를 통한 3차 점검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인 편찬위원들의 문제제기 및 의견을 수용하여 표제어의 전반적인 수정을 가하여 최종 점검을 받은 후 표제어를 확정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synthetically review histories, doctrines, organizations, religious rituals, and cultures for the Korean new religions in the modern history and to suggest the methodology and entry words for the compilation of a new religion dictionary in Korea. The compilation of a new religion dictionary in Korea may serve as the objective basis for the further related studies and general uses, and can contribute to build the academic infra-structure for studying the modern Korean cultures. Especially, this research focused on 1) reviewing the related data and references, 2)classifying categories, and 3) suggesting entry words in new religions. The classification scheme, which consists of three scales (large, medium, and small) according to fields, includes the 10 categories as its sub-schemes. The large category is classified into 5 fields such as 1) native new religions, 2) Buddhist new religions, 3)Christian new religions, 4) foreign new religions, and 5) general new religions/new spiritual activities. The 10 categories of its subscheme is 1) religion title, 2) central figures, 3) discipline/thought,4) history/evenement, 5) ceremony/symbol/culture and art, 6)documents, 7) foundations, 8) historic site and shrine, 9) organization and system and 10) the others. The entry words are originated from these categories. The entry words are classified and described into the three types of articles : large, medium, and small, considering status, academic results, social activities for each entry word. The process for suggesting entry words passed through the three steps such as 1) sampling entry words based on the review for basic data and references, 2) the two times checking co-works and study, and 3) the final checking discussion by the committee for the compilation of dictionary. The second step had made adjustments tothe ratios of large, medium, and small articles according to the first and second checking works and suggested the standards and principles for sampling entry words. In the last step, the committee, which consists of experts in various fields, had made the final check through various problem presentation and discussions for entry words and come to the definite decision for entry words.

        • KCI등재

          신정론 유형으로 본 한국의 신종교

          김항제 ( Hang Je Kim ) 한국신종교학회 2012 신종교연구 Vol.27 No.27

          신정론(Theodicy)이란 이 세상에 현존하는 악과 그에 따른 고통 그리고 불의에 대한 하나님의 의를 설명하는 신학적 성찰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이유 없이 당하는 고통과 그 고통을 당하는 의인들에 대한 신학적 성찰이다. 이러한 신정론은 오늘날에도 만연하고 있는 고통과 소위 고통 받는 인간 곧 의인 때문에 범종교적인 주제가 되고 있다. 특히 의인의 고통에 대한 신학적 이해는 어떤 종교든 관심하는 것이고 신종교 또한 같은 맥락에서 그에 대한 신학적 답변을 요청받고 있다. 한국 신종교의 신정론은 그 태생적 이유 때문에 대개의 경우 종말론적 신정론을 갖고 있다. 한국의 신종교도 기성종교(established religion)에 대한 종파(sect)의 성격을 갖고 태어났으며, 종파로서의 성격 중 가장 분명한 것은 종말론적 시대경륜론dispensation)을 갖고 있다는 점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의 신종교의 시원으로 볼수 있는 동학(천도교)부터 그 사상적 특징 중 하나가 개벽사상 혹은 지상천국사상인 점을 보면 분명하다. 한국의 신종교는 내세에서의 복락만을 추구하지 않는다. 오히려 한국 신종교의 관심은 현세에서의 구원에 있다. 따라서 내세에 관한 교리가 없거나 미약하며 현세에서의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교리가 지배적이다. 그러나 신정론 유형으로 본 한국 신종교는 대개의 경우 세월의 흐름에 따른 종말의 지연은 종말론적 신정론의 유형변화를 운명적으로 겪게 되었다. 이는 가치의 문제가 아니고 정체성의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종파로서의 신종교가 발전하여 기성종교가 되지 말라는 법도 없기 때문이다. 다만 유형의 변화에 따라 정체성도 변화한다면 태생적 조건은 한계가 될 것이며 그러한 한국 신종교의 유형변화는 자신의 종말론적 역동성을 잃게 하며 그로 인해 한국사회에서 무시되고 결국은 도외시될 것이다.신정론이 종교문화를 형성하는 이데올로기라면 한국 신종교의 신정론 유형변화는 한국의 신종교가 형성해온 종교문화의 지형이 변화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신정론 유형변화에 따른 적절한 대응을 모색하지 않는 한국의 신종교는 생존을 가름하는 일도 일어날 수 있음을 성찰해야 할 것이다. Theodicy is a theological reflection on God`s justice explaining the reality of evil and its accompanying pain. Especially, Why do righteous people suffer from pain without any reason? How can they be consoled? Where is righteous God? Christian theology responds to these questions in the name of theodicy as well known. However, theological discussion about the pervasive pain is not only Christian problem but also all religions` problem. That is, theological understanding of the righteous people`s pain is the matter of concern to all religions including new religions. The pain of modern society results from social structure more than personal immorality. Theodicy can be politics of praxis to overcome the reality of pain and evil. Therefore, the politics of theodicy is a theological dialectic of the reality of sin and evil, and the participation in salvation today. The politics of theodicy is an active participation in God`s future against the reality of sin and evil. Consequently, it will be meaningful to examine the meaning and the type of theodicy in sociology of religion and the politics of theodicy of Korean new religions. Generally, new Korean religions inherently have eschatological theodicy. However, as the time goes by, the delay of the end of the world causes the change of theodicy type. This is not the problem of virtue but identity. A sect of religion may become an established religion later. But if the change of theodicy type causes the change of identity, it is possible to loose the eschatological activity of new religion. It could result in disregard in Korean society. If theodicy is an ideology establishing religious culture, the change of theodicy type will make change in the culture of new Korean religions. Therefore, appropriate reaction of new Korean religion is necessary for their survival.

        • KCI등재

          기획논문 : 세계화 시대의 한국 민족주의와 신종교 ; 한국 신종교 민족주의 운동의 변화와 전개

          이재헌 ( Jae Hun Lee ) 한국신종교학회 2012 신종교연구 Vol.26 No.26

          이 글은 반외세, 반봉건의 논리와 종단보호주의의 상호관계를 통해서 한국신종교운동사에서 민족주의운동의 흐름을 살펴보았다. 네 시기로 나누어 민족주의 운동의 전개과정을 간단히 살펴보고, 오늘날 세계화의 물결로 민족주의의 역할과 중요성이 점차 약화되어 가는 상황 속에서 한국신종교의 민족주의가 어떤 의미를 지닐 수 있는가를 전망해 보았다. 1860년부터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한국신종교운동은 한국근현대사의 주요 특징으로 지적되어 온 계급모순과 민족모순에 대응하면서, 근대적인 의미의 민족 정체성과 통합성 확보에 기여를 해 왔다. 발전의 초창기에 있는 종단으로서 종단의 존속과 발전을 도모하는 종단보호주의에 유의를 하면서도 반외세-민족 정체성, 반봉건-인권·평등의식의 성장에 관심을 가짐으로써 한국민족주의의 발전에 일정부분 역할을 해 왔다. 개항기는 한국신종교의 주요 교단들이 태동되었던 시기인데, 반봉건·반외세의 민족의식이 왕성하게 표출되어 신종교를 태동시켰다. 일제강점기에 일제의 통치 목적에 따른 종교통제정책으로 인해 이른바 유사종교 취급을 받게 된 신종교는 종단을 보호하기 위한 종단보호주의에 유의할 수밖에 없었다. 해방 이후 미군정과 이승만정권의 기독교 우위 종교정책 및 친미·반공 이념, 그리고 60년대 이후 서구적 근대화의 논리에 밀려 태생적인 저항적 민족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던 신종교는 위축,분열되었다. 일제강점기 이후 약화되어오던 한국신종교의 민족주의적 위상이 부활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이후 우리 사회 전반에서 일기 시작한 민족문화에 대한 자각 때문이다. 1980년대 이후 한국사회에 불기 시작한 신영성주의 현상 및 정보화·세계화의 조류는 한국신종교에게 자기쇄신과 개혁의 전환점이 되고 있다. 오늘날 세계화와 신종교 운동 사이에는 강력한 선택적 친화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계화, 정보화의 물결 속에 처해 있는 민중들의 어려움을 구원하는 것은 신종교에게 주어진 역사적인 사명이다. This study examined the flow of nationalist movements in the Korean history of new religions through the relation of anti-foreign-power and anti-feudal logic and sect protectionism. For this study, we divided the history of nationalist movements into four periods and reviewed the development of such movements in each period, and discussed the meanings of the nationalism of Korean new religions in the current situation that the role and importance of nationalism are fading away in today`s trend of globalization. New religious movements in Korea, which have been continued from 1960 to the present, have contributed to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identity and integrity in the modern sense in reaction to class contraction and nation contradiction. While maintaining sect protectionism for their survival and growth as religious sects at the early stage of development, they played certain roles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nationalism by paying attention to the promotion of anti foreign powers, national identity, anti-feudalism, human rights and the consciousness of equality. For major new religious sectors in Korea, the port-opening period was their quickening stage. Such new religions quickened as the active expression of anti feudal and anti-foreign-power nationalism. As they were treated as so-called quasi-religions under the religion control policy of Japanese imperialism during the period under the rule of Japan, new religions had to adopt sect protectionism in order to protect their sects. After the Liberation, new religions, which had innate resistant nationalism, shrank and were disorganized as a result of pro-Christianity, pro-American and anti-Communist policies of the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and Lee Seung-man`s regime and the Western-style modernization from the 1960s. It was from the 1970s that Korean new religions, which had been weakened since the period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began to show signs of the revival of their status mainly thanks to Korean people`s awakening to national culture throughout society. Social phenomena starting from the 1980s such as new spiritualism, informatization and globalization have become turning points for reformation and innovation to Korean new religions. Today`s globalization and new religion movement seem to have strong selective affinity to each other. What is more, it is a historical mission of new religions to save people from difficulties that they are faced with in the flood of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 KCI등재

          해방 이후 한국 종교계의 변화와 신종교 -공인교 제도와 영성운동, 그리고 신종교의 대응-

          권동우 ( Dong Woo Kwon ) 한국신종교학회 2013 신종교연구 Vol.28 No.28

          근대 이후 한국의 신종교는 가히 폭발적 증가 현상을 보인다. 동학의 등장으로부터 본격화하는 신종교 운동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도 끊임없이 팽창해 왔다. 또한 일제의 탄압 속에서 해체의 과정을 겪던 신종교들은 해방 후 교단 내적 갈등 혹은 사상적·해석적 차이에 의해 급격한 분열양상을 보이게 된다. 이러한 신종교의 분열은 해방 후 한국사회가 보여 준 격동의 역사 및 급속한 산업화와 경제성장의 영향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본고에서 주목하고자 하는 것은 해방 후 급격한 분열과 증가 현상을 보이던 한국자생신종교가 1980년대 중반 이후 한국기독교(특히 개신교)와 불교계 신종교들의 급속한 팽창에 비해 현저한 도태현상을 보이는 것에 주목하면서, 그 현상의 원인이 국가 혹은 정치권력의 ``공인교(公認敎) 제도``에서 기인함을 밝혀가고자 한다. 나아가 2005년 종교인구센서스를 통해 볼 때 종교인구의 분포 중 불교, 개신교, 가톨릭이 전체 종교인구의 98%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한국종교계의 양극화 현상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대형종교가 신종교 현상을 보이면서 종교시장을 잠식해 들어가는 현상이 심각하게 드러나고 있다는 점을 밝힌다. Since the modern period, Korean new religions seem to have undergone a significant growth. Starting with the appearance of Donghak, new religious movements continually expanded throughout the period of Japanese occupation. Furthermore, new religions endured processes of dissolution in the midst of Japanese suppression and after liberation they experienced rapid divisions in response to internal conflicts or ideological differences and interpretation. However,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focus on what appeared to be rapid divisions and growth among Korean indigenous new religions after liberation, which upon close examination shows that since the mid-1980s there was a noticeably rapid expansion of Korean Christianity (especially Protestantism) and Buddhism compared to new religions. The origin of that phenomenon resulted from the "official religious system" issued by the nation or political authority. Furthermore, if we examine a 2005 census on religious population, the entire religious population for Buddhism, Protestantism, and Catholicism accounts for 98% of the religious population. Therefore,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the polarization of Korean religious circles is intensifying and that major religions are seriously encroaching and taking over the religious market.

        • KCI등재

          근,현대 한국 신종교 주문(呪文)에 나타난 한국인의 종교심성 연구

          김도공 ( Do Gong Kim ) 한국신종교학회 2012 신종교연구 Vol.27 No.27

          근·현대 한국 신종교(新宗敎)의 연구는 이제 개별적 종교의 소개나 단순 비교의 차원을 넘어서 보다 심층적(深層的)이고 통합적 시각의 연구가 필요하다. 이러한 연구를 위해서는 신종교 각각을 관통하는 공통의 주제가 중요한 요소가 된다. 본 연구가 관심을 갖는 주문(呪文)에 대한 연구는 종교를 이해하는데 매우 유의미하면서도 중요한 종교적 핵심코드(Core code)가 된다. 한국 신종교가 가진 주문(呪文)의 유형과 내용분석, 사상적 연원 탐구 그리고 종교적 수행과 의례에서의 의미 등을 탐색 연구하는 과정에서 한국 신종교를 공통적으로 관통하는 종교적 의미와 신앙체계(Belief system)와 한국 민중들이 본래적으로 가지고 있는 종교적 심성의 원형(原型, Archetype)을 발견 할 수 있다고 본다. 그리고 그 사상적 연원(Origin of thought)을 확인할 수 있다고 본다. 한국의 신종교는 1860년 수운 최제우의 동학 창도이후 해방 전 12계통 백여 단체를 헤아릴 정도로 그 수와 규모면에서 대단하였으며, 해방 후 14계통 4백여 개까지되었으나, 현재는 3백여 개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러한 한국 신종교에서는 그 신행의 방법으로 다양한 주문을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한국의 근현대 역사 속에서 그 종교적 역할과 명맥을 수행하고 있는 중요한 신종교의 주문을 그 대상으로 하였다. 한국 신종교의 주문에 나타난 한국인의 주요한 종교심성은 천(天) 기(氣) 심(心)등의 핵심개념과 이에 대한 믿음과 수행의 체계 등으로 확인된다. 그러나 이러한 한국인 고유의 종교심성은 근현대 역사 속에서 매운 심한 혼돈 속에 빠져들게 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개념들이 각종 교육과 수행 등을 통해서 현대 한국인들의 생활과 의식 속에 자리 잡게 될 때, 현대사회의 많은 문제점들도 치유될 수 있는 그 방향을 찾을수 있으리라고 예상해 본다. The study of Korean new religion in modern and contemporary requires in-depth and integral perspective research rather than introduction of individual religion or simple comparison. In such research methodology, common theme penetrating every new religion is important element. In this research, religious spell or holy words has been dealt as an important and significant religious core code for understanding them. On the process of research through analysis of type and content of religious spell, investigation of ideological origin, and meaning in religious practice and ceremony, we can find out the religious significance and the belief system commonly penetrating Korean new religions, an archetype of religious nature of Korean people`s originally own, and furthermore, origin of thoughts. Korean new religion presently assumes to be remaining three hundreds organizations, soon after establishment of Donghak by Choi Je-Woo in 1860 was a hundreds organizations in twelve religious groups, and after the independence was, flourished in numbers and size, four hundreds organizations in fourteen groups. Those Korean new religions are using various religious spells for their belief and practice methods. This research has dealt with religious spells in important new religions taking significant role and continuing tradition of their religion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This research has found out that important religious nature of Korean is core concepts as like heaven(天), energy(氣), mind(心), and so on, and the structure of belief and practice in them. It also identify that religious nature of Korean was intactly melted in those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new religions. However, such religious nature of Korean was sunken in tremendous confusion in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Nevertheless, in the tenets and thoughts of Korean new religion silently kept Korean calm religious nature in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especially in the religious spells used in those religions, they contains core concepts to heal emotional pathological phenomena of contemporary society. We can expect that when those concepts are located in the life and the consciousness of contemporary Korean by various education or practice, then diverse matters of contemporary society can be cured.

        • KCI등재

          기획논문 : 외국 신종교의 한국사회 이식과정과 그 의미(3) ; 퀘이커교(Quakerism)의 한국사회 이식과정과 그 의미

          김항제 ( Hang Je Kim ) 한국신종교학회 2013 신종교연구 Vol.29 No.29

          종교조직의 유형론에 따르면 퀘이커(Quakers) 혹은 퀘이커교(Quakerism) 종파혹은 기성종파(established sect)라고 할 수 있다. 종파의 특징이라면 제도화된 교회나 사회에 대한 저항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3백여 년의 역사를 갖고 있는 퀘이커교를 신종교로 볼 수 있는가에 대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신종교가 종교집단의 유형으로 볼 때 대부분 종파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면 퀘이커교는 스스로 종파이기를 거부하지 않는 한 신종교의 맥락에서 살필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퀘이커교의 역사와 현재를 알아보고 퀘이커교가 한국사회에 이식되는 과정을 역사사회적인 맥락으로 살펴 그 의미를 찾아보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을 것이다. 퀘이커교는 시작 된지 많은 세월이 흘렀고 그 기간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일체의 기성화된 제도를 거부하고 탄생한 퀘이커교도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혹은 시대의 요구에 외면하지 못해 제도화(programmed)하는 분파도 생겼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퀘이커교의 또 다른 주류 곧 퀘이커교의 전통(unprogrammed)을 계승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어 아직도 종파로서의 뚜렷한 특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영원한 신종교라고 말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다. 이러한 퀘이커교는 평화증언이라고 하는 신앙고백을 통해 오늘도 국제사회에서 그 존재를 뚜렷이 하고 있다. 한국사회에 이식된 한국 퀘이커교의 의미를 찾아보면 첫째, 한국의 기성 기독교회에 미친 영향은 그렇게 크다고는 볼 수 없다. 그러나 퀘이커교는 본질에 충실한 전형적 교회를 함으로써 한국의 기성개신교회를 실천적으로 비판하는 한국 퀘이커교가 되고 있다. 또한 한국 퀘이커교는 내면의 빛을 찾고자 하는 침묵의 예배(Quaker Worship in Silence)를 통해 오늘날 한국의 기성교회에 잔잔한 충격을 주고있다. 둘째, 한국사회에 이식된 한국 퀘이커교가 갖는 의미는 그들의 평화증언(Peace Testimonies)이라고 할 수 있다. 퀘이커교는 집단적 그리고 윤리적 신비주의 (group and ethical mysticism)자들의 모임이며 평화를 실천하고자 하는 평화주의자들의 모임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 퀘이커들의 평화증언과 실천은 평화가 그 어느때보다 절실히 요청되는 오늘의 한국사회에 꼭 필요한 소명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Is it possible to regard Quakers with about 300-year-old history as new religion? According to typology of religious organization, it is possible to say Quakers or Quakerism is sect or established sect. When most of new religions are close to denomination, it is possible to examine Quakerism in a context of new religion. Quakerism has been underwent lots of changes until now. Quakerism which denies every single bit of established system formed institutionalized denomination due to change of the times. Nevertheless, for it has distinctive characteristics of denomination by inheriting the tradition, it is possible to be called as an eternal new religion. Quakerism makes its existence clear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the present through its confession of faith that is Quaker Worship in Silence. This article would investigate the history and present of Quakerism and examine the process to transplant into Korean society in a social context, and search its meaning. First, it is hard to see that the influence on established Christian Church in Korea is high. However, they criticize established reformed churches in Korea practically by making typical church which is faithful to its essence. In addition, Korean Quakerism gives quite sounds through Quaker Worship in Silence which tries to find inner light. Second, the meaning of Quakerism transplanted in Korean society is in their Peace Testimonies. They can be ethical mysticism and group of pacifists. Their Peace Testimonies and practice become essential calling for present Korean society that asks for peace urgently than ever.

        • KCI등재

          기획논문 : 한국신종교의 생사관과 의례 ; 한국 신종교의 생사관과 상장례 -계승과 혁신을 중심으로-

          윤승용 ( Seung Yong Yun ) 한국신종교학회 2010 신종교연구 Vol.23 No.23

          본고는 한국 전통종교와 신종교의 생사관과 죽음의례들을 비교하여 한국 신종교 생사관의 사상적, 의례적 특성을 찾아보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전통종교의 생사관과 상장례에서는 다른 종교에 용해되어 버린 도교를 제외한 무속, 불교, 유교, 기독교 등의 4가지 종교들을 검토하였고, 신종교의 생사관과 상장례에서는 천도교, 대종교, 증산교, 원불교, 통일교 등의 5가지 신종교들을 살펴보았다. 천도교는 유교적 인간관을, 증산교는 무속적인 인간관을, 원불교는 불교적 인간관, 통일교는 기독교적 인간관을 각각 바탕에 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신종교의 생사관에는 여러 공통점들이 있다. 우선 한국의 신종교가 전통종교의 죽음 이해를 계승한 측면을 정리해보면, 첫째는 전통종교에서와 같이 아주 현세적인 생사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둘째, 전통종교에서 보다 사후 영혼이 산자와 더 긴밀하게 협력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셋째, 천도교를 제외한 많은 신종교에서도 사자 영혼의 천도재가 강조되고 있다는 점이다. 다음은 혁신한 측면들을 살펴보면, 첫째, 신종교에서는 사후 영혼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현세적인 ‘육적 영생'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 둘째, 인간을 만물의 영장이라 하고, 인간의 자각과 책임 의식을 강조하고 있다는 점이다. 셋째, 죽음에 관련된 의례 정신은 살리되 의례 자체는 간소화하고 합리화하였다는 점이다. 한국 신종교 생사관과 상장례의 특성은 첫째, 신종교가 근대화되기는 하였지만 한국인의 생사관에 근본적인 변화를 야기하지 않았다. 도리어 무속과 유교, 불교와 같은 전통적인 종교성향을 더 많이 수용하고 있다는 점이다. 둘째, 한국 신종교는 사상적으로는 인내천, 해원상생, 보은사상, 신인합발(神人合發), 삼진구일(三眞歸一), 인간의 책임분담 등과 같은 창의적인 사상들을 발전시키고 있으나 의례 영역에서는 큰 진전이 없었다. 셋째, 죽음에 대해 더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하고 있으며, 생전에 충분한 죽을 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by comparing the views of life-death and the death rituals of Korean new religions with those of Korean traditional religions, to elucidate the ideal and ritual characteristics in new religions` views of life-death. For the purpose, this thesis examines four traditional religions and five new religions. The former includes Musok (Korean shamanism), Buddhism, Confucianism, and Christianity. Taoism is not included, for it has been fused into other religions. The latter includes Cheondogyo, Daejonggyo, Jeungsangyo, Won-Buddhism and Unification Church. New religions have different views of humans. For example, that of Cheondogyo is Confucian, Jeungsangyo is shamanistic, Won-Buddhism is Buddhist, and Unification Church is Christian. But new religions` views of life-death show several commonalities. On the one hand, they succeed to traditional religions` views of life-death: Like traditional religions, new religions` views of life-death are very progressive; Compared to traditional religions, new religions say more close connection and cooperation between living persons and dead persons` spirits; Except Cheondogyo, almost new religions emphasize solace rites for the dead spirits, which can be also seen in traditional religions. On the other hand, they show diverse renovations: Though they acknowledge the existence of dead persons` spirits, they put more emphasis on “bodily eternal life”; They call humans the lord of all creation, and lay stress on humans` self- recognition and responsibility; Preserving the meaning of death rituals, they develope more simple and rational rituals. Korean new religions` views of life-death and funeral rites can be characterized as follows: First, though being modernized, they have not brought about any change in most Koreans` view of life-death. Instead, they have accepted the views of traditional religions such as Musok, Confucianism and Buddhism. Secondly, although Korean new religions presented creative thoughts such as innaecheon (humanity as divinity), haewonsangsaeng (solving resentment and living together), shininhabbal (humans fight on earth, then gods also fight in heaven), samjinguil (convergence of three truth into one), they did not show little development in death ritual. Third, Korean new religions require believers to more actively cope with death, and to prepare enough for death during their life-time.

        • KCI등재

          연구논문 : 한국전쟁이 신종교 형성에 미친 영향에 대한 연구 -통일교를 중심으로-

          양편승 ( Pyun Seung Yang ) 한국신종교학회 2011 신종교연구 Vol.25 No.25

          본 논문은 한국전쟁의 발발원인을 3가지 측면에서 설명하고 있다. 먼저 좌측 스펙트럼에 따르면 한국전쟁의 원인을 ``북한남침설``이라는 시각에서 설명하고 있으며, 우측 스펙트럼에 따른 한국전쟁의 원인은 ``세계전략설``로 보고 있다. 이 설은 스탈린이 적극적으로 남침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소련, 중국, 북한이 삼각공고체제를 구축하면서 남침을 준비했다는 이론이다. 마지막으로 중간 스펙트럼은 한국전쟁의 원인을 롤백전략설로 설명하고 있다. 스탈린의 롤백전략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이 한국전쟁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는 이론을 말한다. 다음으로 한국전쟁이 신종교 형성에 미친 영향은 해방 전후 생겨난 영적 집단과 신종교의 형성에 많은 영향을 주었는데 몇 가지로 요약하면, 민족사적 재난신드롬이 촉발되었고, 개신교계 반공주의자가 형성되었다는 점 그리고 기독교 신령집단 및 신종교의 등장으로 많은 영향을 끼쳤다. 끝으로, 한국전쟁이 통일교 형성에 미친 영향은 한국전쟁을 전후해서 창립된 통일교는 한국전쟁의 현장에서 직접 고난과 역경을 체험하면서 직접 많은 영향을 받았다. 여타의 신종교와 같이 한국전쟁이라는 고난의 현장 속에서 재난증후군의 영향을 받게 된다. 그리하여 통일교의 교리 가운데는 선민사상과 메시아의 대망사상 그리고 천년왕국사상 등이 포함되어 있다. 물론 재난증후군을 통해서만 이러한 특징들이 생겨난 것은 아니지만 일정 부분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한국전쟁은 동족간의 비극적인 사건으로서 엄청난 인적, 물적 손실을 가져다 준 가슴 아픈 사건이다. 그러나 본 논문은 이러한 전제 속에서 한민족이 세계의 선민으로서 이 땅에 메시아를 맞이하기 위한 탕감복귀섭리의 관점으로 한국전쟁을 새롭게 이해하고 인식하려고 한다. This essay explains the cause of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from the viewpoint of three sides. First is the left-side spectrum lays its view on the "North Korea`s invasion of South Korea". Second is the right-side spectrum that stresses the view on the "World Strategy" as the cause of the Korean War. This is a viewpoint that Stalin had willingly controlled the invasion of South Korea and planned the solidity of Soviet Union, China, and North Korea. The last is the mid-point spectrum of the view toward the "Rollback Strategy". It`s a theory that America entered into war to prevent Soviet Union`s "Rollback Strategy" from realizing. Furthermore, the influence of the Korean War on the formation of new religions can be summed in a few key points such as the eruption of national and historical disaster syndrome, the coming of anticommunism by the Protestantism, and the emergence of spiritual movement and new religions based on the Christianity. Lastly, the effect of the Korean War on the formation of the Unificationism is that after the war it endured many hardships first hand similar to other new religions that were influenced by the disaster syndrome. In its doctrine, there is an idea for the chosen people, the belief of waiting for the Messiah, the belief of the millennial kingdom, and the nationalism sentiment. Although these elements do not always happen through the disaster syndrome, it is reasonable to assume that the disaster syndrome had partial effects. The Korean War was a tragic event of a fight between the people of the same nation that had resulted in a mass casualty of both humans and resources. But this essay has a motive to analyze and understand the war as the indemnity of foundation for restoration and the preparation for Koreans as the chosen people to greet the Messiah.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