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대전지역 일부 초등학생의 비만수준과 관련 요인

          이태용(Tae-Yong Lee), 이재헌(Jae-Hun Lee), 권경희(Kyoung-Hee Kwon), 신은숙(Eun-Sook Shin), 김순영(Soon-Young Kim), 남해성(Hae-Sung Nam) 한국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 2006 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 Vol.23 No.3

          Objectives: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relation between the obesity prevalence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and some factors such as socio-demographic factors, parent's obesity, diet habit and physical activity. Methods: The students of the fourth(443), fifth(405) and sixth grade(417) at six elementary schools in the school district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were sample-surveyed and classified into a normal group, a non-intensive obesity group, and a highly intensive obesity group. Results: 1. The obesity rate of the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school district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was total 14.2%. 2. The obesity rate of students with parents who had high BMI was notably higher than the other groups. 3. Diet factors such as eating fast, always eating one more, liking fatty food and the frequency of snacks were more critical than physical activity factors in relation to school children's obesity. Conclusions: From the above evidences, it is apparent that the obesity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have strong relations with eating habits. It is needed that obesity prevention program such as effective meal guidance in addition to intense physical activities is included in the curriculums of health education for elemental)' school students.

        • PC - Xinu 운영체제의 화일 보호 시스템 설계 및 구현

          차승렬(Seung-Lyeol Cha), 이건우(Geon-Woo Lee), 이재헌(Jae-Hun Lee), 라용수(Yong-Soo La) 한국정보과학회 1990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Vol.17 No.2

          기존의 화일 시스템에서 화일 보호는 대부분 엑세스 제어(Access Control)에 의존하는 소극적인 보호 대책으로 여러 형태의 공격으로부터 취약하므로 암호화 제어(Cryptographic Control) 등의 보다 강력한 보호 메카니즘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보호 기능이 전혀 구현되어 있지 않은 PC-Xinu 운영체제에서 사용자 인증, 엑세스 제어, 암호화 등의 화일 보호 메카니즘을 구현하여 인가 등급 및 업무별로 화일의 엑세스를 제어하고, 불법 침입자의 화일에 대한 공격을 방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기존 화일 시스템의 디렉토리 구조를 계층화하고, 명령어 해석기와 기본 명령어들을 구현함으로써 사용자가 편리하게 운영체제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였다. 설계 방법은 계층적 설계 기법을 적용하였고, 구현은 PC/XT에서 터보 C 언어를 사용하였다.

        • 샌드위치 복합재의 보수 후 특성평가

          김정석(Kim Jung Seok), 이재헌(Lee Jae Hun), 정성균(Chung Seong Kyun), 김승철(Kim Seung Chul), 서승일(Seo Sung Il) 한국철도학회 2007 한국철도학회 학술발표대회논문집 Vol.- No.-

          This paper explains compressive behaviors of sandwich composite laminates with adhesively bonded patches. The sandwich composite laminate is used for a train carbody structure and is of an aluminum honeycomb core and CF1263 woven fabric carbon/epoxy faces. The sandwich composite laminates were damaged by low velocity impact. The damaged sandwich composite laminate was repaired using scarf repair method. Then, the strength restoration of it was assessed by compressive test. From the test, it could be known that the compressive strength was restored up to 91% of undamaged one.

        • KCI우수등재

          권상로 불교학의 근대적 성격

          이재헌(Lee Jae-hun) 불교학연구회 2002 불교학연구 Vol.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In general, it is the application of the methodology that differentiates the modern science from the traditional approaches to the human knowledge. In that sense, Kwon Sang-ro is the pioneer who introduced the modern methodology to the study of Buddhism. And indeed, he clearly marks the beginning of the true modern Buddhism of Korea.<BR>  Kwon Sang-ro seems to have an accurate understanding on both of the comparative and evolutionary approach that were the only available heuristics in the early stage of the religious study, and based on that, developed quite unique theories on the religious typology and the origin of religion as well. Furthermore, he come to a clear recognition of the religious pluralism, where he believes, Buddhism must strive for the promotion and renovation in order to survive and progress as well in the time of religious rivalries. It is the motive behind which his effort has been put up with in the search for the methodology of the modern Buddhism.<BR>  Kwon Sang-ro, based on the thoroughly pragmatic and primitive egalitarianism embedded in the Buddhism, shows a level-headed critical ethos on the real picture of the Korean Buddhism, in that he left behind with a large volume of pioneering works as concentrating on the establishment of the history of Korean Buddhism in accordance with the evolutionary approach. In addition, he has steered the orientation of the Korean Buddhism by placing into the academic arena for such issues as the periodic classification, the origin of branches of thoughts, clarification on traditions, debate on the nature of Korean Zen Buddhism, etc.

        • KCI등재
        • KCI등재

          금상대도의 신도설교와 도덕개화 사상 -『성훈통고』의 종교체험 사례를 중심으로

          이재헌 ( Jae Hun Lee ) 한국신종교학회 2009 신종교연구 Vol.21 No.21

          동양적인 종교성은 서양의 종교성과는 다른 점이 있다. 그것은 전지전능한 창조신을 절대적으로 신앙하는 외적인 초월성을 인정하지 않고 인간 심성에 내재한 도덕성을 계발하여 보편적 원리와 합일하려는 내면적 초월성을 지향하는 것이다. 금강대도의 종교경험 사례를 분석해 본 결과 금강대도는 동양적 종교성의 특징을 잘 나타내 주고 있다. 문장, 풍수, 의술을 비롯한 수많은 영험과 이적 등의 방편을 통해 신도설교(神道設敎)를 행하면서 인간의 도덕성과 자율적 발심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던 바, 이것은 건곤부모로 상징되는 친지의 추월의식이 인간의 도덕적 본성으로 내재화되는 과정이었다. 이외는 반대로 인간의 내면적 도덕성을 개화하여 건곤부모의 심벌과 일치시키려는 노력을 강조하였으나, 이것은 인간의 초월의식이 건곤부모를 향하여 나아가게 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이 초월적이면서 동시에 내재적인 도덕성의 특징을 잘 나타내 주고 있다. 토암 이승여(1874~1934)에게 있어서 인간의 내재적 초월에 대한 가능성은 심성신(心性身) 삼합 수련으로 나타나는데, 이러한 수련을 심성배합(心性配合), 또는 자수심성(自修心性)이라고 한다. 동양사상 특유의 심성론을 계승하면서도, 여기에 몸의 수련이라는 독특한 수련법을 전목하여 체계화하고 있으나, 이것은 인간의 정신과 육체를 하나로 보는 것으로서 서양의 이원론적 사고와는 구별되는 것이다. 그리고 심성신의 수련을 통한 친지와의 결합이 건곤부모에 대한 정성된 신앙, 즉 의성일관(義誠一貫)으로 체계화되고 있는 것이 독특하다. 이것은 인간의 마음과 순선한 본성이 결합하는 것이니, 곧 건곤부모의 심법과 하나의 되려는 것이다. 따라서 인간이 초월하기 위해서는 심성배합의 수련을 해야 하겠지만, 그 수련의 지름길은 바로 건곤부모에 대한 지극한 신앙이다. 이렇게 볼 때, 자수심성과 의성일관은 서로 통하는 것으로 `자수심성`이 누구에게도 의지하지 않은 자립적 수도의 길이라면, `의성일관`이란 정성스럽고 일관된 신앙의 길이다. 바로 이 점이 한국적 종교성이 발현된 것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 본다. 즉 전지전능한 인격적 창조신과의 결합을 인정하지 않고, 도와 같은 이법적 원리와의 내재적 합일을 도모하는 동양적 종교성을 일단 계승하면서도, 다시 건곤부모와 같은 절대자를 상징하여 그에 대한 정성된 신앙을 강조하는 것은 다분히 한국적 요소가 개재된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절대적 존재에게 `부모`라는 용어를 쓴다든지, 도통의 계승을 혈통으로 한다든지, 또는 천지의 가화를 주장한다든지 하는 것들이 다 가족과 혈통을 중시하는 한국적 종교성과 상관관계가 있다고 본다. Oriental religiosity has some differences from Occidental one. It does not give an absolute belief to the external transcendence of the almighty creator, but pursues internal transcendence through unity with the universal principles by cultivating morality inherent in human mind. When cases of religious experience in Kumkangdaedo (金剛大道) are analyzed, Kumkangdaedo shows well the characteristics of Oriental religiosity. It performs Sindoseolgyo (神道設敎) by means of numerous spiritual experiences and miracles including sentences, geomancy and medicine, and awakens the importance of human morality and self-directed conversion (發心). This is the process that the transcendent consciousness of heaven and earth (天地) symbolized by Geongonbumo is internalized into people`s moral nature. On the contrary, Kumkangdaedo emphasizes efforts to cultivate morality inside human mind and to make it accord with the mind rules of Geongonbumo. This can be regarded as how people`s transcendent consciousness moves toward Geongonbumo. This process represents the characteristic of morality that is transcendental and, at the same time, internal. To Toam (土庵) Lee Seung-yeo (李承如, 1874~1934), the possibility of internal transcendence in humans is represented by the trifle training of mind, character and body (心性身), and such a training is called Simseongbaehap (心性配合) or Jasusimseong (自修心性). While inheriting the human nature theory specific to the Orient, it grafts and systematizes the unique method of body (身) training. It views human body and mind to be one, distinguished from the Western dualistic idea. Another unique characteristic is that unity with heaven and earth through the training of mind, character and body is materialized into a devoted belief in Geongonbumo, namely, Euiseongilgwan (義誠一貫). This is the combination of human mind and purely good (純善) nature, and in order words, is being one with the mind rule of Geongonbumo. Accordingly, for transcendence, people need to do the training of Simseongbaehap, but a shortcut to the training is an extremely devoted belief in Geongonbumo. In this sense, Jasusimseong is compatible with Euiseongilgwan. That is, while Jasusimseong is a way of independent discipline without relying on any other, Euiseongilgwan is a way of earnest and consistent belief. This point may be the expression of Korean religiosity. In other words, it appears quite a Korean element that, while inheriting the Oriental religiosity pursuing internal unity with principles and rules (理法) like Tao (道), supposes an absolute being like Geongonbumo and emphasizes a devoted belief in the Absolute. The application of `Parent` to the absolute being, the transmission of the way through bloodline, emphasis on familial harmony (家和) between heaven and earth, etc. are all considered to be related with Korean religiosity valuing family and bloodline.

        • KCI등재

          기획논문 : 세계화 시대의 한국 민족주의와 신종교 ; 한국 신종교 민족주의 운동의 변화와 전개

          이재헌 ( Jae Hun Lee ) 한국신종교학회 2012 신종교연구 Vol.26 No.26

          이 글은 반외세, 반봉건의 논리와 종단보호주의의 상호관계를 통해서 한국신종교운동사에서 민족주의운동의 흐름을 살펴보았다. 네 시기로 나누어 민족주의 운동의 전개과정을 간단히 살펴보고, 오늘날 세계화의 물결로 민족주의의 역할과 중요성이 점차 약화되어 가는 상황 속에서 한국신종교의 민족주의가 어떤 의미를 지닐 수 있는가를 전망해 보았다. 1860년부터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한국신종교운동은 한국근현대사의 주요 특징으로 지적되어 온 계급모순과 민족모순에 대응하면서, 근대적인 의미의 민족 정체성과 통합성 확보에 기여를 해 왔다. 발전의 초창기에 있는 종단으로서 종단의 존속과 발전을 도모하는 종단보호주의에 유의를 하면서도 반외세-민족 정체성, 반봉건-인권·평등의식의 성장에 관심을 가짐으로써 한국민족주의의 발전에 일정부분 역할을 해 왔다. 개항기는 한국신종교의 주요 교단들이 태동되었던 시기인데, 반봉건·반외세의 민족의식이 왕성하게 표출되어 신종교를 태동시켰다. 일제강점기에 일제의 통치 목적에 따른 종교통제정책으로 인해 이른바 유사종교 취급을 받게 된 신종교는 종단을 보호하기 위한 종단보호주의에 유의할 수밖에 없었다. 해방 이후 미군정과 이승만정권의 기독교 우위 종교정책 및 친미·반공 이념, 그리고 60년대 이후 서구적 근대화의 논리에 밀려 태생적인 저항적 민족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던 신종교는 위축,분열되었다. 일제강점기 이후 약화되어오던 한국신종교의 민족주의적 위상이 부활의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1970년대 이후 우리 사회 전반에서 일기 시작한 민족문화에 대한 자각 때문이다. 1980년대 이후 한국사회에 불기 시작한 신영성주의 현상 및 정보화·세계화의 조류는 한국신종교에게 자기쇄신과 개혁의 전환점이 되고 있다. 오늘날 세계화와 신종교 운동 사이에는 강력한 선택적 친화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계화, 정보화의 물결 속에 처해 있는 민중들의 어려움을 구원하는 것은 신종교에게 주어진 역사적인 사명이다. This study examined the flow of nationalist movements in the Korean history of new religions through the relation of anti-foreign-power and anti-feudal logic and sect protectionism. For this study, we divided the history of nationalist movements into four periods and reviewed the development of such movements in each period, and discussed the meanings of the nationalism of Korean new religions in the current situation that the role and importance of nationalism are fading away in today`s trend of globalization. New religious movements in Korea, which have been continued from 1960 to the present, have contributed to the establishment of national identity and integrity in the modern sense in reaction to class contraction and nation contradiction. While maintaining sect protectionism for their survival and growth as religious sects at the early stage of development, they played certain roles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nationalism by paying attention to the promotion of anti foreign powers, national identity, anti-feudalism, human rights and the consciousness of equality. For major new religious sectors in Korea, the port-opening period was their quickening stage. Such new religions quickened as the active expression of anti feudal and anti-foreign-power nationalism. As they were treated as so-called quasi-religions under the religion control policy of Japanese imperialism during the period under the rule of Japan, new religions had to adopt sect protectionism in order to protect their sects. After the Liberation, new religions, which had innate resistant nationalism, shrank and were disorganized as a result of pro-Christianity, pro-American and anti-Communist policies of the American Military Government and Lee Seung-man`s regime and the Western-style modernization from the 1960s. It was from the 1970s that Korean new religions, which had been weakened since the period under the rule of Japanese imperialism, began to show signs of the revival of their status mainly thanks to Korean people`s awakening to national culture throughout society. Social phenomena starting from the 1980s such as new spiritualism, informatization and globalization have become turning points for reformation and innovation to Korean new religions. Today`s globalization and new religion movement seem to have strong selective affinity to each other. What is more, it is a historical mission of new religions to save people from difficulties that they are faced with in the flood of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