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펼치기
        • 등재정보
          펼치기
        • 학술지명
          펼치기
        • 주제분류
          펼치기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이연법인세 정보가 기업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 비상장기업의 실증적 증거 ―

        박종일 한국세무사회 부설 한국조세연구소 2014 세무와 회계 연구 Vol.3 No.1

        본 연구는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이연법인세 정보가 신용평가기관의 신용등급 결정에 어떻게 고려되는지를 분석하였다. 이전 국내외 연구들은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회계이익과 과세소득의 차이와 신용등급 간의 관계를 살펴본 연구는 있지만, 비상장기업에서 산출된 이연법인세 정보와 신용등급 간의 관계를 체계적으로 분석한 연구는 전무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본 연구는 선행연구의 방법에 따라 이연법인세 정보를 이연법인세비용의 수준과 변동변수로 측정한 후 이를 병행하여 살펴보았다(전규안․박종일, 2009;박종일, 2013 등). 신용등급은 기업평가에 전문성이 있는 NICE신용평가정보㈜에서 산출된 기업신용등급 자료가 이용되었다. 또한 본 연구는 이연법인세 제도가 도입된 비상장기업 중 분석기간 2000년부터 2007년까지 금융업을 제외한 후 이용 가능했던 최종표본 12,928개 기업 / 연 자료를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실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정 변수들뿐만 아니라 재량적 발생액까지 통제한 후에도 수준변수로 측정된 이연법인세비용은 기업신용등급과 유의한 음(-)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변동변수로 측정된 이연법인세비용은 기업신용등급과 유의한 관계가 나타나지는 않았다. 둘째, 표본을 감사인 규모(Big 4 감사인 여부)로 나누어 추가분석을 수행한 결과에 따르면, 이연법인세비용과 기업신용등급 간에 유의한 음(-)의 관계는 주로 Big 4 감사인이 감사한 표본만 뚜렷한 반응이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 비상장기업에 대한 이연법인세 정보는 신용평가기관에게 이익의 질에 대한 정보위험으로써 평가되어 신용등급에 적절히 반영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하지만 신용평가기관의 경우 수준변수로 측정된 이연법인세비용은 고려되지만 변동변수로 측정된 이연법인세비용은 반영되지는 않았다. 또한 두 변수간의 유의한 관계는 주로 감사품질이 높은 Big 4 감사인이 감사한 경우에서만 신용등급 결정에 고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 결과는 비상장기업에서의이연법인세 정보가 신용등급에 미치는 효과는 이연법인세 측정치에 따라(수준변수 vs 변동변수), 또한 감사품질에 따라(Big 4 감사인 vs non-Big 4 감사인) 다르다는 것을 보여 준다. 일반적으로 신용평가기관이 산출하는 신용등급은 시장에서 투자자와 채권자들의 경제적 의사결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한 점에서 본 연구 결과는 이연법인세 관련연구에 추가적으로 공헌할 뿐만 아니라, 비상장시장에서의 이익의 질이나 외부감사 효과에 관심이 있는 학계뿐 아니라 실무계, 채권투자자, 회계기준 제정기관 및 규제기관에게도 여러 유익한 시사점을 더불어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This paper investigate whether the relation between deferred tax expenses and credit ratings. Specifically, this study analyzes the effects of deferred tax expenses (i.e.,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on corporate credit ratings in a non-listed firms setting. A credit rating implications include signaling, maintaining relationships with third parties such as suppliers and customers, and maintaining firms’ credit ratings in line with competitors. A credit rating represents a signal of overall quality in the capital market. So, rating agencies may face fewer incentives to detect earnings management by issuers. Prior research suggests that differences between book-tax differences (BTD) or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DTE) reflect firms’ underlying economic fundamentals and their earnings management activities (e.g., Phillips et al., 2003;Jeon and Park, 2002 etc). For example, Phillips et al. (2003) argue that managers typically have more discretion in financial reporting than in tax reporting and can exploit such discretion to manage income upwards in ways that do not affect current taxable income. Such earnings management will generate book-tax differences that increase a firm’s net deferred tax liability (i.e., deferred tax liabilities [or defined as the change in deferred tax liabilities] minus net deferred tax assets [the change in deferred tax assets];DTE) and, consequently, increase its DTE. Thus, the prior literature on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DTE) provides evidence consistent with the differences providing information about earnings quality(Hanlon, 2005). But, most studies related to the effect of BTD (or DTE) on credit ratings focus on listed companies and test a relationship between BTD (or DTE) and credit ratings. However, a portion of non-listed companies has increased over time and many policies on funding are provided for them. Given the importance of non-listed companies in economic market and different characteristics of reported earnings, it is somewhat surprising that there is a little study that investigate a relationship between DTE and credit ratings using non-listed companies. This study try to fill the gap. Therefore, this study use the level in DTE and change in DTE, a publicly available measure, as their empirical surrogate for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e.g., Phillips et al., 2003;Park, 2013). To do this, this study use credit ratings from KISVALUE. Initially, 1 point represents firms with the best credit rank and 10 point represents firms with the worst credit rank. However, for the purpose of interpretation, This paper remark credit rank oppositely. That is, 1 point represents firms with the worst credit rank and 10 point represents firms with the best credit rank. The sample is non-listed firms which are not listed in security market. This paper uses the total 12,928 firm-year observations for the period from 2000 to 2007. The empirical test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n the non-listed firms’ sample tests, I do find significantly negative relation between deferred tax expenses (the level in DTE) and credit ratings, after controlling for other variables and discretionary accruals that affect the level of credit ratings. The above results are mostly observed with the level in DTE, but not with the change in DTE. In this case, credit analysts may interpret the high DTE (i.e. where book income is more than taxable income) as a signal of decreased earnings quality, which results in less favorable credit ratings. Second, when I partition full sample into sub-samples based on audit quality (Big 4 auditors vs non-Big 4 auditors), only the negative relation between DTE and credit ratings are more noticeable for firms audited by Big 4 auditors. The findings of this study have contributions in that they suggest the negative relation between DTE and credit ratings may be affected by measures of temporary BTD (level in DTE vs change in DTE) and audit quality (Big 4 au...

      • KCI등재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이 기업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

        박종일 한국세무사회 부설 한국조세연구소 2022 세무와 회계 연구 Vol.11 No.2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 of firms manage earnings by lowering their tax expenses on credit ratings. Recent research provides evidence that the differences between Cash ETR and GAAP ETR (hereafter CGD) reflect firms’ earnings management activities (e.g., Park and Lee 2021). For example, Park and Lee (2021) find that the positive relations between CGD and loss avoidance. Therefore, this study extend these analyses by investigating whether the effect the CGD on corporate credit ratings. This study also examines distinguish between CGD driven by economic fundamentals (innate CGD) versus management choices (discretionary CGD) with respect to credit ratings. To do this, I use credit ratings from KISVALUE database. The sample of this study covers the total 6,920 firm-year observations based on the variable of interest for the period from 2011 to 2019. The empirical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is paper find that a significantly (at the 0.01 level) negative relations between CGD and credit ratings after controlling for discretionary accruals as well as other variables known to determinants of ratings. The result is consistent with information risk perspective that managers can opportunistically engage in the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that are costly to shareholders and information user of the capital market. Also, such managers are likely to produce low earnings quality. Second, this study also when distinguish between total CGD driven by economic fundamentals (innate CGD) versus management choices (discretionary CGD), I find that both components (innate CGD versus discretionary CGD) have significantly negative effects on credit ratings, respectively. This result implies that credit rating agencies’ response do not have a significant varies with the source of CGD. Third, the negative relation between CGD (innate CGD versus discretionary CGD) and credit ratings becomes still significant when I use CGD (innate CGD versus discretionary CGD) as a indicator variable to measure tax aggressiveness in place of continuous variable. Finally, in additional tests, when I partition the sample into high financial constraints versus low financial constraints, the negative relation between CGD and credit ratings is more pronounced for firms with the high financial constraints. In sum, these results suggest that firms manage earnings by lowering their tax expenses are associated with lower credit ratings. Therefore,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on earnings management and credit ratings by establishing a link between firms’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strategies and credit rating. In addition to providing the first empirical examination of the factors that connect CGD to corporate credit rating. Specifically, the findings of this paper show novel evidence that the capital market consequences (e.g., credit rating agencies) of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is related to CGD as the measure of information risk. Such a CGD is a credible indicator for lower earnings quality. Thus, the findings of this study will be of interest to shareholders and regulatory authorities as well. 본 연구는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이 신용평가기관의 신용등급에 영향을 주는지를 실증적으로 알아보았다. 선행연구에서는 현금유효세율(Cash effective tax rate;이하 ‘Cash ETR’)과 GAAP 유효세율(이하 ‘GAAP ETR’)의 차이(이하 ‘CGD’)로 측정된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이 기업의 적자회피와 양(+)의 관계가 있음을 보고하였다(박종일․이윤정 2021).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선행연구의 범위를 확장시켜 신용평가기관 측면에서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행위가 기업신용등급에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하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본 연구는 CGD의 추정모형을 개발하여 본질적 CGD와 재량적 CGD로 분해한 후 앞서의 관계에 대해서도 알아본다. 분석을 위해 본 연구는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 대용치를 박종일․이윤정(2021)의 방법에 따라 측정하였다. 관심변수(종속변수)를 기준으로 할 때 분석기간은 2011년부터 2019년까지(2012년부터 2020년까지)이고, 최종표본은 12월 결산의 상장기업 중 6,920개 기업/연 자료가 이용되었다. 실증분석 결과는 첫째, CGD는 신용등급에 대해 유의한 음(-)의 관련성이 나타났다. 둘째, CGD를 그 원천에 따라 본질적 CGD와 재량적 CGD로 분해한 후 분석하면, 본질적 CGD와 재량적 CGD 모두 신용등급에 대해 유의한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셋째, 재무적 제약 여부에 따라 표본을 나누어 분석하면 앞서의 CGD(또는 본질적 CGD, 재량적 CGD)와 신용등급 간에 유의적인 음(-)의 관련성은 주로 재무적 제약이 높은 집단에서 더 뚜렷한 결과로 나타났다. 이상의 본 연구결과는 Cash ETR과 GAAP ETR의 차이로 측정된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이 신용평가기관 측면에서 신용위험을 높이는 신호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는 CGD 측정치가 신용등급의 결정에 고려되어야 할 중요한 변수임을 시사한다. 또한 본 연구는 법인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과 신용등급 간의 관련성을 처음으로 탐구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특히 본 연구의 발견은 법인세비용을 낮추는 이익조정행위가 신용평가 측면에서 부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Cash ETR과 GAAP ETR의 차이 정보가 정보이용자에게도 회계이익의 질에 관한 지표(indicator)를 제공한다는 것을 시사해 주고 있다.

      • 이연법인세비용, 재량적 발생액 및 감사보수 간의 관계에 관한 연구―비상장기업의 실증적 증거―

        박종일 한국세무사회 부설 한국조세연구소 2013 세무와 회계 연구 Vol.2 No.2

        This study investigate whether the relation between deferred tax expenses and discretionary accruals, and also this paper examines whether auditors utilize the information in deferred tax expenses in a non-listed firms setting. Specifically, this paper assess the usefulness deferred tax expenses in detecting of earnings management, and also this paper investigate whether deferred tax expenses are associated with higher audit fees. Tax accounting texts claim that the differences between pre-tax financial reporting earnings and taxable income (i.e., book-tax differences) can provide information about current earnings, and the large differences between book and taxable incomes should have been an indicator of low-quality financial reporting earnings. Thus, the prior literature on book-tax differences provides evidence consistent with the differences providing information about earnings quality. For example, Phillips et al. (2003) argue that managers typically have more discretion in financial reporting than in tax reporting and can exploit such discretion to manage income upwards in ways that do not affect current taxable income. Such earnings management will generate book-tax differences that increase a firm’s net deferred tax liability (i.e., deferred tax liabilities minus net deferred tax assets;DTE) and, consequently, increase its DTE. Therefore, this study use deferred tax expense (DTE), and change in DTE, a publicly available measure, as their empirical surrogate for book-tax differences (Phillips et al. 2003). And this paper use discretionary accruals to measure the extent of firms’ earning management, I employ both the model identified by Dechow et al.(1995) and performance-adjusted discretionary accruals suggested by Kothari et al. (2005) to estimate discretionary accruals. The sample is non-listed firms which are not listed in security market. This paper uses the total 12,928 firm-year observations for the period from 2001 to 2008. The empirical test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n the non-listed firms’ sample tests, I do find significantly positive relation between deferred tax expenses (changes in DTE) and discretionary accruals, after controlling for other variables that affect the level of audit fees. Thus, the results provide evidence consistent with deferred tax expenses generally being incrementally useful with discretionary accruals and performance-adjusted discretionary accruals derived from two Jones-type models in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Second, to audit fees results, the results using the non-listed firms’ sample show that DTE (ΔDTE) are significantly and negatively related with audit fees. However, the data are inconsistent with larger deferred tax expenses being associated with high audit fees on listed firms (Hanlon and Krishnan 2005;Jeon and Park 2009;Roh and Kim 2010 etc). In other words, this study reports the evidence that auditors do not properly incorporate the information of deferred income tax for non-listed firms. This paper make a important contributions to the tax accounting literature. Also, this work contribute to several lines of existing research in earnings management and audit quality related study. This paper additional contributes to the understanding of how external auditors consider and reflect earnings quality into audit fees by investigating the effects of deferred tax expenses on audit fees. Because auditors are known as experts in evaluating firm’s overall financial reporting accurate and credibility (i.e., those with annual financial statements reviewed by an external auditor), a firm’s accounting information determined by a auditors can have an important effect on investors’ decision making, which in turn, affects efficient resource allocation. This results add to the literature on the role of financial information for an important and interesting group of non-listed firms. So, I expect the findings in the paper to have useful implications f... 본 연구는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이연법인세 정보가 정보위험을 반영하는지를 재량적 발생액과의 관계를 통해 살펴보았다. 또한 이연법인세 정보가 정보위험을 반영한다면 감사보수 결정에서 감사인은 이를 어떻게 반영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관련 연구들에서는 국내외로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한 이연법인세 정보에 대한 실증적 연구는 전무했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이연법인세 정보를 재무제표로부터 측정이 가능한 순이연법인세수준[=(이연법인세부채-이연법인세자산)/기초총자산]과 순이연법인세변동 변수로 측정했고(전규안․박종일 2002, 2009), 재량적 발생액은 Dechow et al.(1995)과 Kothari et al.(2005)의 방법에 따라 측정한 후 이를 병행하여 살펴보았으며, 감사보수는 한국공인회계사회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추출되었다. 본 연구는 이연법인세 제도가 도입된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2001년도부터 2008년도까지 금융업을 제외한 후 이용 가능했던 ‘최종표본 12,928개 기업/연 자료’가 분석되었다. 실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정 변수를 통제한 후에도 재량적 발생액과 이연법인세비용(순이익법인세수준 및 순이연법인세변동) 간에는 유의한 양(+)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상장기업과 마찬가지로 비상장기업에서도 이연법인세 정보는 경영자의 기회주의적 이익조정 정도가 반영되어 있음을 나타낸다. 둘째, 이연법인세 정보와 감사인의 반응을 살펴본 결과는, 예상과 달리 순이연법인세수준 및 순이연법인세변동은 감사보수와 유의한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이는 상장기업의 결과와 다른 결과였다(Phillips et al. 2003;전규안․박종일 2009;노희천․김경태 2010). 즉, 상장기업의 경우와 달리 비상장기업에 대한 감사인은 이연법인세 정보에 반영된 정보위험을 감사보수 결정시 제대로 반영하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본 연구 결과는 비상장기업에서 이연법인세 정보가 정보위험을 반영함에도 불구하고 감사인은 이를 감사보수에 적절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어 비상장기업에서의 신뢰할 만한 회계정보의 산출이나 재무제표에 대한 합리적인 확신수준이 높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해 준다. 이러한 맥락에서 볼 때 본 연구 결과는 이연법인세 관련 연구에 추가적으로 공헌할 뿐만 아니라, 비상장시장에서의 이익의 질이나 외부감사 효과에 관심이 있는 학계, 실무계 및 정책당국에게 여러 유익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 KCI등재

        IFRS 도입 전후 감사인 교체와 이익조정에 관한 연구

        박종일 ( Jong Il Park ),나경아 ( Kyunga Na ) 한국회계학회 2016 회계저널 Vol.25 No.1

        본 연구는 감사인 교체와 이익조정 간의 관계가 IFRS 도입 전후기간에서 어떤 변화가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또한 감사인 교체와 이익조정 간의 관계가 IFRS 도입 전후기간에서 변화가 있다면 감사인 교체방향과도 관련성이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이전 국내 연구에서는 K-GAAP 기간을 중심으로 감사인 교체기업들은 비교체기업들에 비해 교체연도에 재량적 발생액이 증가된다는 결과를 보고하였다(박종일과 곽수근 2007). 그리고 국내IFRS 도입 전후 이익조정의 변화를 분석한 연구들에서는 IFRS 도입 후에 재량적 발생액이 대체로 감소되었음을 보고하였다(박현영 등 2013; 김경태 2014; 정재을과 김헌숙2014; 전규안 등 2014). 그러나 IFRS 도입 전후기간에 따라 감사인 교체기업과 이익조정 간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를 조사한 연구는 그동안 국내외로 다루어지지 않았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IFRS 도입 전후의 각 4년간(2007년부터 2014년까지) 자료를 이용하고 금융업을 제외한 유가증권상장 및 코스닥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최종표본 10,902개 기업/연 자료를 분석하였다. 실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박종일과 곽수근(2007)의 결과와 달리, IFRS 도입기간을 포함한 표본에서는 감사인 교체기업들의 당해연도의 재량적 발생액 수준이 비교체기업들과 비교하여 더 높다는 결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감사인 교체기업들의 교체연도 재량적 발생액 수준이 비교체기업들과 비교할 때 IFRS 도입 전보다 도입 후에 들어 유의하게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IFRS 도입 전후기간에 상관없이 감사인을 교체한 기업 중 Big 4에서 non-Big 4 감사인으로 하향교체 한 경우는 교체연도의 재량적 발생액이 그렇지 않은 통제집단과 비교할 때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추가분석에서 실제 이익조정의 수단으로 분석하면 앞서 재량적 발생액의 결과와 달리, 감사인 교체기업들은 그렇지않은 통제집단과 비교하여 실제 이익조정을 이용한 보고이익의 상향조정행위가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량적 발생액의 결과와 달리, 실제 이익조정의 경우 감사인 교체기업과 실제 이익조정 간의 관계는 IFRS 도입 전후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러한 결과는 감사인 교체기업들의 경우 감사인 교체를 통해 보고이익을 증가시키려고 할때 미래 기업성과를 보다 더 악화시킬 수 있는 실물거래활동을 통한 이익조정보다는 주로발생액을 이용한 이익조정행위를 통해 교체연도의 보고이익을 증가시키는 경향이 있음을 시사한다. 이상의 결과를 종합해 보면, 최근 국내 선행연구들은 IFRS 도입 전보다 도입 후에 재량적 발생액이 전반적으로 감소되었음을 보고했지만, 본 연구결과의 경우 감사인 교체기업들에서는 오히려 IFRS 도입 전보다 도입 후에 재량적 발생액 수준이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본 연구결과는 보다 엄격한 새로운 회계기준의 도입으로 상장기업들이 감사인 교체의사결정을 통해 재량적 발생액을 이용한 공격적 이익조정행위를 IFRS 도입 이후에 더욱 증가시키는 경향이 있음을 보여주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러한 본 연구결과는 IFRS 의무도입에 따라 회계투명성이 평균적으로 향상되었음을 보여준 앞서의 선행연구의 결과들과 달리, IFRS 도입 이후 보고이익을 증가시키려는 기업들은 감사인 교체를 이용하여 이를 실현시키고 있음을 시사한다. 따라서 본 연구의 발견은 학술적으로는 IFRS 관련연구에 추가적인 실증적 증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이익의 질이나 감사품질에 관심이 있는 실무계 및 규제기관에게도 유익한 시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paper examines whether the relation between auditor switch and earnings management in Korea has changed after the mandatory adoption of IFRS (i.e., the post-IFRS period) compared to before the IFRS adoption period (i.e., the pre-IFRS period), and whether the direction of the auditor switch (i.e., from or to the Big 4 auditors) has affected those changes. Previous literature documents that before the adoption of the IFRS (i.e., during the K-GAAP period) the discretionary accruals increase in the year that a firm changes its auditor (Park and Kwak 2007) compared to a firm that keeps its auditor. Other studies report that the discretionary accrual level in general has decreased in Korea after the IFRS adoption (Park et al. 2013; Kim 2014; Chung and Kim 2014; Jeon et al. 2014). However, no study has yet attempted to find evidence regarding the influence of the IFRS adoption on the relation between auditor switch and earnings management. To fill this gap, we investigate this issue with all listed firms excluding those in the finance industry over the 4-year period before and after the IFRS adoption between 2007 and 2014 (equivalent to 10,902 firm-year observations). Among total sample, 1992 firm-year observations that change auditors are defined as the auditor-change firms while the remaining 8,910 observations that do not change auditors are defined as the auditor-retention firms. Also, among the auditor-change firms, 787 observations change the auditors in the pre-IFRS period and the rest (1,205 observations) switch in the post-IFRS period. A firm’s earnings management activity is estimated by discretionary accruals in the main analysis and by real activity (i.e., RM) in the additional analysis. Major finding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ly, we do not observe a significant increase in discretionary accruals in auditor-change firms compared to those without an auditor switch (i.e., auditor-retention firms) over the whole period from 2007 to 2014 (10,902 observations), which is inconsistent to the results in Park and Kwak (2007) who use the pre-IFRS period only (2000-2005). However, when we split the sample period into the pre-IFRS period (2007-2010) and the post-IFRS period (2011-2014), we find that auditor-change firms report greater discretionary accruals than auditor-retention firms in the post-IFRS period than in the pre-IFRS period. Secondly, among the auditor-change firms, those changing from the Big 4 auditors to the non-Big 4 auditors show higher level of discretionary accruals than those switching in reverse regardless of the period. Lastly, additional test reveals that auditor-change firms are more likely to have lower level of earnings management through real activity (i.e., RM) compared to auditor-retention firms throughout the whole sample period. However, we do not observe any evidence on a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RM level of auditor-change firms and that of auditor-retention firms between the pre-IFRS period and the post-IFRS period. This result implies that to increasing the reported earnings, the auditor-change firms tend to resort to discretionary accruals rather than to RM in the year of the auditor switch compared to the auditor-retention firms.

      • KCI등재

        세무위험과 기업위험 ―주가변동성, 시장베타 및 자본비용 측면에서―

        박종일 한국세무사회 부설 한국조세연구소 2019 세무와 회계 연구 Vol.8 No.1

        본 연구는 세무위험이 높을 때 자본시장의 투자자들이 인지하는 기업위험이 증가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특히 본 연구는 기업위험에 대한 대용치로 시장에 기초한 차기의 주가변동성, 시장베타 그리고 자본비용을 이용하였다. 최근 세무위험을 분석한 Hutchens and Rego(2015) 및 Guenther et al.(2017)은 세무위험과 차기 주가변동성의 관계를 살펴본 결과에서 세무위험은 기업위험과 관련성이 있음을 보고하였다. 그러나 국내의 경우 조세회피가 차기의 주가변동성으로 측정된 기업위험과 양(+)의 관련성을 보고한 연구는 있으나(김진수․김임현 2016;박종일 2017), 앞서의 세무위험과 관련해서는 체계적인 분석이 미미하다. 따라서 본 연구는 국내에서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했던 세무위험이 기업위험과 관련성이 있는지를, 특히 조세회피와 비교하여 세무위험이 기업위험에 대하여 추가적인 정보력을 제공하는지 알아보았다. 분석을 위해 세무위험의 대용치는 선행연구와 같이 과거 5년간(t-4∼t)의 CASH ETR 또는 GAAP ETR의 변동성을 이용하였다(Hutchens and Rego 2015;Guenther et al. 2017). 또한 조세회피는 과거 5년간(t-4∼t)의 장기유효세율인 CASH ETR 또는 GAAP ETR로 측정하였다(Dyreng et al. 2008). 본 연구는 비금융업종인 유가증권과 코스닥기업을 대상으로 2003년부터 2016년까지의 자료를 분석하였다. 실증적 발견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일정 변수와 조세회피를 통제한 후에도 평균적으로 세무위험이 높은 기업일수록 차기 주가변동성, 시장베타 및 자본비용 모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CASH ETR과 GAAP ETR의 변동성으로 측정된 세무위험이 높을 때 투자자들은 미래 현금흐름의 불확실성이 높은 것으로 인지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반면, 조세회피는 차기 주가변동성과 시장베타와 양(+)의 관계로 나타났으나, 자본비용과는 유의한 관계가 관찰되지 않았다. 둘째, 앞서의 관계는 세무위험 변수를 연속변수 대신 5분위수를 이용한 세무위험이 매우 높은 구간이 고려된 지시변수로 분석하더라도 일관된 증거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앞서의 결과는 재무보고의 질(예로, 발생액의 질의 중위수를 이용)에 따라 표본을 나누어 분석해도 모두 일치된 결과를 보였다. 요약하면, 본 연구는 CASH ETR과 GAAP ETR의 변동성으로 측정되는 세무위험이 일관되게 세 가지 기업위험 측정치와 양(+)의 관계가 있다는 강건한 증거를 보여주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즉, 본 연구결과는 세무위험인 CASH ETR과 GAAP ETR의 변동성이 조세회피 이상으로 자본시장에서 투자자들이 미래 현금흐름의 불확실성에 대한 전반적인 기업위험을 포착하는데 있어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따라서 이러한 본 연구의 발견은 관련연구에 새로운 증거를 제공하며, 또한 투자자, 실무계, 규제당국 그리고 정책입안자에게도 유용한 시사점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This study empirically examine whether higher levels of tax risk are associated with increased firm risk, as perceived by investors in the capital market participants. Specifically, this study use market-based risk measure of one-year-ahead stock return volatility, market beta, and the cost of capital as proxies for firm risk. Recent literature in the overseas research examines tax risk. For examples, two studies, Hutchens and Rego(2015) and Guenther et al.(2017)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tax risk and one-year-ahead stock return volatility. Meanwhile, prior domestic research documents that tax avoidance increases firm risk measure of one-year-ahead stock return volatility (e.g., Kim and Kim 2016;Park 2017). However, what is unknown in the domestic research is whether firms with relatively high tax risk, do bear significantly greater firm risk (i.e., market-based risk measures) than firms that have lower tax risk. Therefore, I examine whether tax risk provides incremental information about firms risk, which have been less explored in prior domestic research. In particular, I examine whether tax risk, compared to tax avoidance, provides incremental information about firm risk. For the analysis, I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firm risk and tax risk. Then tax risk is calculated as the standard deviation of annual CASH (GAAP) ETRs for five-year (t to t-4) period prior to and including the current year (e.g., Hutchens and Rego 2015;Guenther et al. 2017). Following Dyreng et al.(2008), tax avoidance, which I calculate the CASH (GAAP) ETRs as the ratio of the sum of the cash taxes paid (tax expense) divided by the sum of pre-tax income measured over the five-year, t to t-4. in regression analyses I multiply CASH (GAAP) ETRs by negative one, so that larger values indicate greater corporate tax avoidance. For my empirical tests, I use a sample of firms with positive pretax income and ETR data from 1999 through 2016 to construct four effective tax rate measures. This paper predict that higher values for each of tax risk/tax avoidance metrics are associated with investors’ assessment of increased firm risk. I sample covers KOSPI and KOSDAQ listed firms with fiscal year-end from 2003 to 2016. The empirical findings of this study are following. First, after controlling for several factors as well as tax avoidance that affect firm risk, on average, I find that firms with relatively high tax risk significantly increase in subsequent stock return volatility, market beta, and cost of capital. Thus, I find predictable variation in stock return volatility, beta, and cost of capital related to the properties of tax risk. This is, firms with higher values of tax risk as the volatility of firms’ annual CASH ETRs and GAAP ETRs would be perceived by investors as having more uncertain future cash flows. In particular, The results support the notion that tax risk can provide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uncertainty regarding a firm’s future cash flows, as reflected in the market-based risk measures of firm risk. future after cash flows predictability. In contrast, I find that the positive relation between tax avoidance and subsequent stock return volatility and market beta, whereas I find no significant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tax avoidance and cost of capital. Second, I find that consistently positive and 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ax risk and subsequent stock return volatility, market beta, and cost of capital, when this study measure tax risk as firm with relatively high tax risk is an indicator variable set equal to one for firms in the top quintile and zero otherwise instead of continuous variable of tax risk. Lastly, these results suggest that tax risk proxies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subsequent stock return volatility, market beta, and cost of capital regardless of financial reporting quality (i.e., accruals quality). In sum, this study provide robust evidence that CASH ETRs volatility and GAAP ETRs vola...

      • 이연법인세 정보를 이용한 이익조정의 탐지-비상장기업을 중심으로-

        박종일 한국세무사회 부설 한국조세연구소 2014 세무와 회계 연구 Vol.3 No.2

        본 연구는 이연법인세 정보가 경영자의 이익조정을 탐지할 수 있는지를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하였다. 특히 본 연구는 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적자회피 구간 및 이익감소회피 구간과 이연법인세비용 간에 양(+)의 관계가 있는지를 통해 살펴보았다. 이연법인세 정보가 경영자의 이익조정과 관련성이 있음을 분석한 연구들은 대부분이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되었다(Phillips et al. 2003;주인기 등 2005;최종서·문승엽 2005). 그러나 비상장기업에서의 이연법인세 정보가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구간과 체계적인 관련성이 있는지를 살펴본 연구는 국내외로 전무했다.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된 선행연구의 주장과 논의가 비상장기업에서도 확장되는지를 알아보기 위하여 본 연구는 이연법인세비용(DTE)과 Burgstahler and Dichev(1997)에서 제시된 적자회피(SPOS1) 및 이익감소회피(SPOS2) 구간과의 관계를 통해 분석하였다. 이연법인세비용은 선행연구의 방법에 따라 측정했고 (Phillips et al. 2003;최종서·문승엽 2005;임태균·정석우 2008;전규안·박종일 2009), 적자회피와 이익감소회피 구간의 설정도 선행연구의 방법에 따라 측정하였다 (Roychowdhury 2006;김지홍 등 2008;최종서·곽영민 2010). 본 연구는 이연법인세 제도가 도입된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2000년도부터 2007년도까지 금융업을 제외한 후 이용 가능했던 최종표본 12,928개 기업 / 연 자료를 분석하였다. 실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정 변수뿐만 아니라 재량적 발생액까지 통제한 후에도 이연법인세비용은 적자회피 구간과 유의한 양(+)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일정 변수뿐만 아니라 재량적 발생액까지 통제한 후에도 이연법인세 비용은 이익감소회피 구간과 유의한 양(+)의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본 연구결과로 볼 때 비상장기업에서의 이연법인세 정보는 이익조정의 의심되는 적자회피뿐만 아니라 이익감소회피 구간과도 양(+)의 관련성이 있다는 점에서 이연법인세 정보는 경영자의 이익조정을 탐지하는 데 있어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는 비상장기업에서 재무제표에 보고된 이연법인세 정보가 경영자의 이익조정의 정도를 파악하는 데 있어 유용하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그러한 점에서 본 연구의 발견은 관련연구에 추가적인 공헌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또한 비상장시장에서의 이익의 질에 관심이 있는 학계, 실무계, 채권투자자, 회계기준 제정기관 및 정책당국에게도 여러 유익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usefulness of deferred tax expense in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in a non-listed firms setting. Specifically, building on the evidence of earnings management Burgstahler and Dichev (1997), this paper investigate the usefulness of deferred tax expense in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to meet two earnings target thresholds (1) to avoid reporting a loss, (2) to avoid reporting an earnings decline. Burgstahler and Dichev (1997) document that firms manage their reported earnings to avoid the losses or the earnings decreases, thus increasing the incidence of producing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and the small positive earnings. Burgstahler and Dichev (1997) classify firms that show small positive earnings (small earnings increases) on the basis whether they avoid losses (earnings decreases) by a narrow margin because such small beaters are suspected of managerial intervention by accrual management or real earnings management. Choi and Kwak (2010) report that suspected non-listed firms that slightly achieve earnings thresholds tend to manage earnings using discretionary accruals as well as real earnings management activities. Meanwhile, prior literature on book-tax differences provides evidence consistent with the differences providing information about earnings quality. For example, Phillips et al. (2003) argue that managers typically have more discretion in financial reporting than in tax reporting and can exploit such discretion to manage income upwards in ways that do not affect current taxable income. Such earnings management will generate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that increase a firm’s net deferred tax liability (i.e., defined as the change in deferred tax liabilities less the change in deferred tax assets;DTE) and, consequently, increase its DTE. DTE is a component of a firm’s total income tax expense and reflects the tax effects of temporary differences between book income and taxable income that arise primarily from accruals for revenue and expense items that affect book and taxable income, but in different periods.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is important in assessing the quality of earnings, and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uld be useful to researchers studying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of non-listed firms and to creditors in their examination of financial reports. Therefore, this study use deferred tax expense (DTE), a publicly available measure, as their empirical surrogate for temporary book-tax differences (Phillips et al. 2003). Following Burgstahler and Dichev (1997), this study use unusually high frequencies of small positive earnings (small earnings increases) in cross-sectional distribution of earnings level (earnings changes) and define as suspected firms whose managers might manage their earning. And this paper use discretionary accruals to measure the extent of firms’ earning management, I employ both the model identified by Dechow et al. (1995) and performance-adjusted discretionary accruals suggested by Kothari et al. (2005) to estimate discretionary accruals. This study observations are based on 12,928 firm-year data, selected from non-listed firms in Korea, for eight years (2000 to 2007). The empirical test results are as follows. In the non-listed firms’ sample tests, I find that significantly positive relation between deferred tax expenses and the suspected non-listed firms reporting small positive earnings and small earnings increases, after controlling for other variables and discretionary accruals that affect the level of DTE. Thus, the results provide evidence consistent with deferred tax expenses generally being incrementally useful with discretionary accruals in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These results are consistent with the increment usefulness of deferred tax expense in defecting earnings management in a non-listed firms setting. This implies that deferred tax information has the potential to convey relative quality of earnings aside...

      • KCI등재

        손실기업의 배당과 미래 재무보고의 질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

        박종일,김수인 한국공인회계사회 2018 회계·세무와 감사 연구 Vol.60 No.2

        본 연구는 손실기업에서의 현금배당이 미래 재무보고의 질에 대한 신호 정보를 제공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또한 앞서의 관계가 시장유형, 정보비대칭 수준, 손실지속성 여부에 따라 다른지도 알아보았다. 특히, 본 연구는 t년의 배당과 t+1년 또는 t+2년의 미래 재무보고의 질 간의 관계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분석을 위해 본 연구는 재무보고의 질 측정치로 두 가지를 이용하였다. 하나는 Hutton et al.(2009) 및 전규안과 박종일(2017)의 방법에 따라 측정된 재무보고의 불투명성(FRQ1)이고, 다른 하나는 Dechow and Dichev(2002) 및 Francis et al.(2005)의 발생액의 질(FRQ2)이다. 이들 변수 모두는 3년의 다기간으로 측정된 잔차의 시계열적 변동성이 고려된 측정치이다. 또한 FRQ1 또는 FRQ2 값이 작을수록(클수록) 재무보고의 질은 높은(낮은) 것으로 해석된다. 분석기간은 관심변수(종속변수)를 기준으로 2002년부터 2014년까지(2003년부터 2016년까지)이고, 금융업을 제외한 12월 결산의 상장기업 중 손실기업을 대상으로 FRQ1(FRQ2)의 최종표본은 3,960(3,294)개 기업/연 자료가 분석되었다. 실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손실기업의 당기 배당지급은 FRQ1, FRQ2로 측정된 미래 재무보고의 질과 모두 유의한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이는 손실기업에서 당기 배당을 지급한 경우가 무배당기업에 비해 미래 재무보고의 질이 더 높다는 결과이다. 둘째, 전체표본을 다시 시장유형(KOSPI vs. KOSDAQ)에 따라 나누어 분석하면 앞서 FRQ1의 결과는 주로 KOSDAQ 표본에 기인한 반면에, 앞서 FRQ2의 결과는 제한된 증거만이 나타났다. 또한 정보비대칭 수준 또는 손실지속성 여부에 따라 표본을 나누어 분석하면 정보비대칭이 높은 경우보다 낮은 경우일 때, 또한 손실지속성이 높은 경우보다 낮은 경우일 때 더 뚜렷한 반응을 보였다. 이는 앞서의 결과가 시장유형, 정보비대칭 수준, 그리고 손실지속성 여부에 따라 차별적인 반응이 있음을 시사한다. 셋째, 추가분석에 따르면 손실기업에서 5년간 연속배당의 지급여부는 종속변수(FRQ1, FRQ2)에 대해 유의한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손실기업에서 배당에 연속성이 있을 때 무배당이나 비연속적으로 배당을 실시한 경우보다 미래 재무보고의 질이 더 높음을 시사한다. 또한 시장유형에 따라 나누어 분석하면 앞서의 결과는 주로 KOSDAQ 표본에 기인하였다. 이상을 종합하면, 본 연구는 손실기업에서 배당지급이 미래 높은 재무보고의 질을 예측하는데 있어 신호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특히 이러한 정보는 시장유형, 정보비대칭 정도, 손실지속성여부에 따라 차별적 반응이 있음을 보여주었다는데 의미가 있다. 또한 본 연구는 그동안 선행연구에서 살펴보지 않았던 손실기업의 당기 배당과 미래 재무보고의 질 간의 관계를 분석한 처음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아울러 손실기업의 배당지급 상태가 기업의 미래 재무보고의 질에 관한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는 본 연구의 발견은 학계에 추가적인 새로운 증거를 제공한다. 또한 손실기업에 대한 연구가 전반적으로 미미한 상황에서 본 연구결과는 자본시장의 투자자, 실무계 및 규제기관에게도 손실기업의 배당이 향후 재무보고의 질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에 관한 이해에 유용한 시사점을 더불어 제공한다. This paper examines the effect of dividend payments of loss firms on future financial reporting quality. Specifically, we examine whether dividend paying status in the loss firms provides information about future high-quality financial reporting. In addition, we examines the effect of dividend payments of loss firms on future high-quality financial reporting differently depending on whether market type (KOSPI vs. KOSDAQ samples), whether the degree of levels information asymmetry, and whether loss persistence. Whether firms signal future prospects through dividend payments has been a source of debate and research in the finance literature since the early papers by Lintner (1956) and Miller and Modigliani (1961). Despite considerable research, the debate over the empirical validity of the dividend-signaling hypothesis remains alive in the literature. Meanwhile, prior research on the side of accounting and dividend suggests that dividends provide information about earnings quality (e.g., Skinner and Soltes 2011; Tong and Miao 2011; Caskey and Hanlon 2013; Lee et al. 2005; Kim et al. 2012; Ruoo and Jeon 2015; Kim et al. 2016; Cha and Kim 2016; Park and Jung 2017 etc.). And also prior study shows that the information effect of dividends on the persistence of earnings is differentiated depending on the signs of cooperates’ reported earnings (Lee and Lee 2007). Further, prior study examines whether the effect of earnings quality measure such as accrual quality on dividend payments of loss firms, her find that loss firms with high accruals quality are more like to pay dividend (Nam 2016). However, there is no prior literature on the relation between dividends by loss firms and future financial reporting quality is not as well known. Therefore, we test the dividend-signaling hypothesis that the dividend policy of loss firms would signal the high-quality of financial reporting about future. To test this hypothesis, we employ both financial reporting opacity and accruals quality as measures of the financial reporting quality (hereafter FRQ). The first proxy is financial reporting opacity (hereafter FRQ1) calculated using both Hutton et al. (2009) and Jeon and Park (2017) methods. The second proxies are based on the mapping of current accruals onto lagged, current, and future cash flows using both Dechow and Dichev (2002) and Francis et al. (2005) models of accruals quality (hereafter FRQ2). For analysis, following Hutton et al. (2009) and Jeon and Park (2016) as well as Francis et al. (2005), this study measures about future financial reporting quality (FRQ1 or FRQ2) as the three-years moving sum of absolute value of discretionary accruals, where discretionary accruals (DA) are estimated by the modified Jones model (Dechow et al. 1995) like as Hutton et al. (2009) methods or the three years standard deviation of both DA and AQ as Jeon and Park (2017) and Francis et al. (2005). To test hypothesis, we also employ the association between dividend paying status of loss firm with respect to year t and future FRQ with respect to year t+1 or t+2. Our sample of loss observations covers KOSPI and KOSDAQ listed firms in non-financial industries based on the interest variable from 2002 to 2014 (based on the dependent variable from 2003 to (up to) 2016), thus we use 3,960 (3,294) firm-year observations by the FRQ1 (FRQ2) samples from 2002 to 2014 in Korean Stock Market. The empirical findings of this paper are following. First, after controlling for several factors that affect financial reporting quality, we find that the coefficient on the dummy variable for dividend paying status of loss firms is significantly negative for all about future FRQ1 and FRQ2 proxies. That is, compared to non-dividend payers, loss firms with the dividend payers have higher high-quality financial reporting in the t+1 or t+2 years. Thus, this implies that dividend paying with loss firms’ future financial reporting quality are higher than non-dividend paying wi...

      • KCI등재

        비상장기업의 적자회피 및 이익감소회피에 대한 감사인의 반응 -감사보수를 중심으로-

        박종일 ( Jong Il Park ),전규안 ( Kyu An Jeon ) 한국세무학회 2014 세무와 회계저널 Vol.15 No.6

        본 연구는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적자회피나 이익감소회피 구간의 기업들 에 대한 감사인의 반응을 감사보수 측면에서 살펴보는데 있다. 선행연구에서는 적자회피 및 이익 감소회피 구간에 있는 비상장기업들이 그렇지 않은 구간의 기업들보다 재량적 발생액과실제 이익 조정 활동을 이용하여 보고이익을 상향조정하고 있다는 결과를 보고하였다(최종서와 곽영민 2010). 또한 선행연구에서는 적자회피 및 이익감소회피 구간에 있는 비상장기업들에 대해 채권자 들은 위험에 대한 요구수익률로서 대출이자율을 증가시키고 있다는 결과를 보고했다(박종일과 김 명인 2013). 즉 선행연구의 결과에서는 비상장기업에서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적자회피 및 이익감 소회피 구간의 기업들이 실제로 보고이익을 상향조정한다는 결과와 더불어, 이들 구간에 속한 기 업들은 이익의 질에 대한 신뢰성이 낮고, 정보위험이 더 높기 때문에 채권자들은 위험에 대한 프리 미엄(risk premium)을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는 채권자들에 비해 회계정보에 대한 전문성이 더 높은 감사인이 비상장기업에서의 적자회피나 이익감소회피 구간의 기업들에 대해 어 떤 반응을 보이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만일 채권자의 경우와 같이 적자회피 또는 이익감소 회피 구간에 있는 기업들에 대해 정보위험이 높다고 외부감사인이 평가한다면 이러한 감사위험 (audit risk)의 증가는 감사보수를 증가시킬 것으로 기대할 수 있다. 이를 알아보기 위하여 본 연구는 선행연구의 방법에 따라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적자회피 및 이익 감소회피 구간의 설정을 Burgstahler and Dichev(1997)의 이익분포(이익수준 및 이익변동)에서의 횡 단면적 불연속성 특성을 이용하여 측정하였다(박종일과 김명인 2013;최종서와 곽영민 2010). 분석 기간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이고, 금융업을 제외한 최종표본 24,565개 기업/연 자료가 분석에 이 용되었다.실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감사보수에 영향을 미치는 일정 변수를 통제한 후에도 적자회피 구간이나 이익감소회피 구간의 기업들은 그렇지 않은 구간의 기업들에 비해 감사보수가 오히려 할 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채권자들의 반응과 달리 외부감사인은 결손을 소폭 흑자로 보고하 거나 전기보다 이익감소를 소폭 이익증가로 보고한 비상장기업에 대해 감사보수 결정시 패널티 (penalty)를 부과하기보다는 보고된 이익수치에 따라 기능적으로 고착되어 감사인의 감사보수가 결 정된다는 점에서 이들 기업의 재무제표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발견이다. 둘째, 이상의 결과는 적자보고회피나 이익감소보고회피 구간의 측정을 좁게 혹은 넓게 설정한 경우와 상관없이, 그리고 전체표본을 Big 4 감사인 여부로 나누어 분석한 경우에 관계없이 일관된 결과로 나타났다. 또한 재량적 발생액을 고려하여 Burgstahler and Dichev(1997)의 오분류상의 문제를 조정한 후인 재량 적 발생액을 증가시킨 경우나, 또는 이익조정 전 이익이 적자였던 기업이 재량적 발생액을 상향조 정하여 소폭 흑자나 소폭 이익증가로 전환해서 적자보고회피나 이익감소보고회피 구간으로 이동한 경우에서도 여전히 일치된 결과로 나타났다. 낮은 감사보수는 낮은 감사서비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선행연구에 기초해 볼 때, 본 연구결과는 적자회피 구간이나 이익감소회피 구간에 있는 비상장기업의 재무제표 신뢰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 음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본 연구결과는 재무제표의 신뢰성 제고에 중요한 영향 을 미치는 외부감사인이 이익조정이 의심되는 적자회피나 이익감소회피 구간의 기업에 대한 정보 를 감사보수 결정에 어떻게 반영시키고 있는지에 관한 이해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 서 본 연구의 결과는 학계의 관련연구에 추가적인 공헌을 할 뿐만 아니라 감사품질에 관심이 있는 규제기관에게도 유익한 시사점을 제공해 줄 것이다. This study examines how the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in private firms affects audit pricing. Specifically, we investigate whether the auditors receive their fees from their clients when the client firms report the small positive earnings or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as identified in Burgstahler and Dichev (B&D, 1997). B&D documents that firms manage their reported earnings to avoid the losses or the earnings decreases, thus increasing the incidence of producing the small positive earnings and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Choi and Kwak (2010) find that firms with the small positive earnings or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in private firms have significantly higher discretionary accruals than other firm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earnings management perspective of B&D targeting the non-listed firms in the audit market in Korea. We explore whether the auditors penalize the private firms reporting the small earnings and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thus increasing audit fees as the audit risk. In response to the increased audit risk, auditors probably are doing more work, which also to increase audit fees. The external auditor plays a crucial role in promoting financial reporting quality, because auditors lend credibility to accounting information by providing independent verification of manager-prepared financial statements (e.g., Simunic and Stein 1987). In other words, the external audit potentially reduces agency costs between firms (managers) and external parties. For empirical analyses, we employ B&D``s methodology. This study uses the total 24,565 firm-year observations for the period from 2005 to 2008. Our empirical results present the evidence that when the firms reporting small positive earnings and small earnings increases show significantly lower audit fees respectively, than firms not falling into the regions, after controlling for other correlated variables. It suggests that auditors not perceive that firms report the small positive earnings in order to avoid losses and the small earnings increases to avoid earnings decreases. In sum, we conclude that the earnings management regions identified in the cross-sectional discontinuity of earnings distribution around zero presented by B&D have positive impact on auditpricing private firms compared to the firms not falling into the regions. Thus, auditor impose a reward rather than give a penalty in terms of the audit pricing. Our evidence is consistent with Bradshaw et al. (2001)``s claim that the current audit process is ineffective at warning investors about many subtle cases of earnings management. Therefore, our findings provide a crucial insight to various stakeholders of non-listed firms in Korea, such as creditors, credit rating agencies, regulators, government etc., in the sense that the earnings management behaviors of non-listed firms identified by B&D are priced in the audit market.

      • KCI등재
      • KCI등재

        재무보고의 질과 현금보유 및 현금보유의 가치: 채권자의 반응을 중심으로

        박종일,정설희 한국공인회계사회 2019 회계·세무와 감사 연구 Vol.61 No.1

        We investigate whether the effect of financial reporting quality on cash holdings, and we also examine the extent to which excess cash holdings influence cost of debt. Specifically, we explore whether creditors place a lower their marginal value on cash holdings among firms with poor financial reporting quality. The relationship between cash holdings and the quality of earnings is interesting and important from the perspective of both cash and earnings quality. Poor earning quality aggravates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managers and external stakeholders. The information asymmetry causes misvaluation of firm securities and makes it harder and more expensive for firms to raise external capital (e.g., Sun et al. 2012). This provides an additional motivation for firms to hoard cash for operational and investment needs (Shin et al. 2018). Meanwhile, The previous research find that poor earnings quality (i.e., low accruals quality) has a negative impact on the value of corporate cash holdings and a positive impact on the level of cash reserves (Sun et al. 2012). Thus, agency considerations persuade investors to discount the value of corporate cash holdings out of concern about the inappropriate use of funds. Also, the prior study find that firms with poor earnings quality (i.e., high discretionary accruals as proxies for earnings quality) are more likely to discount the marginal value of their excess cash holdings because their shareholders appear to question the reason for such cash policy changes from the agency theory perspective (Shin et al. 2018). Different from investors’ response in the prior study, we focus on how cash influences cost of debt by creditors. In particular, we focus on the interaction terms because they reflect the effect of poor financial reporting quality on the marginal value of excess cash holdings. For analysis, we use three accounting based measures of financial reporting quality (FRQ), following Hutton et al. (2009), Jeon and Park (2017), and Francis et al. (2005) model. Following Hutton et al. (2009), we measure first proxy for FRQ (i.e., opaque financial reports, hereafter OPAQUE1) in year t as the three-year moving sum of the absolute value of annual discretionary accruals (DA), which is calculated over years t-2 through t. Following Jeon and Park (2017), we measure second proxy for FRQ (hereafter OPAQUE2) in year t as the standard deviation of discretionary accruals (t-2∼t). Finally, we follow Francis et al. (2005) to estimate accruals quality (AQ), and we also decompose the AQ into its innate and discretionary factors (i.e., InnateAQ and DiscAQ) as a proxy of information risk for FRQ in year t as the standard deviation of accrual quality, which is calculated over years t-4 through t. DA and AQ based on the Dechow et al. (1995) model and Francis et al. (2005) model are estimated cross-sectionally per year using all firm-year observations in the same two-digit KIS industry. We use three measures of firm’s cash holdings. These measure include (1) the level of cash holdings (hereafter Cash1: defined as cash/assets), (2) Industry-adjusted cash holdings (hereafter Cash2: excess cash after subtracting the industry specific mean from each Cash1 variable), and (3) abnormal cash holdings (hereafter Cash3: following Oler and Picconi (2014) model, we utilize the residuals from regressions). And following the prior study (e.g., Park and Yoon 2013; Park and Jung 2017 etc.), we employ the average interest rates and yield spread as proxies for the cost of debt. Our sample covers KOSPI and KOSDAQ listed firms from 2003 to 2016 based on the dependent variable. The empirical findings of this paper are following. First, we find that after controlling for several factors that affect cash holdings, firms with poor (good) financial reporting quality (i.e., OPAQUE1, OPAQUE2, AQ as well as InnateAQ and DiscAQ) tend to hold more (less) cash holdings. This finding supports the information asymmetry argument th... 본 연구는 재무보고의 질과 현금보유 수준 간의 관계를 살펴보고, 또한 채권자 측면에서 현금보유의 가치가 재무보고의 질에 따라 다른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선행연구들은 주로 당기 재량적 발생액이나 총발생액의 질과 현금보유와의 관계나 이익의 질이 낮은 기업에서의 현금보유의 가치가 할인되는지를 투자자 측면에서 주로 살펴보았다(Sun et al. 2012; Shin et al. 2018 등). 이와 달리, 본 연구는 Hutton et al.(2009) 및 전규안과 박종일(2017)의 방법인 재무보고의 불투명성 또는 Francis et al.(2005) 모형에서 총발생액의 질과 그 구성요소를 중심으로 살펴본다는 점과, 또한 재무보고의 불투명성이 높거나 발생액의 질이 낮은 기업들에서 현금보유의 증가가 채권자 측면에서 할인되는지를 기업이 부담하는 부채조달비용과의 관계를 통해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이전 연구와는 차이가 있다. 분석을 위해 본 연구는 현금보유의 대용치로 현금보유, 산업조정 현금보유 및 비정상 현금보유의 세 가지 수준변수를 이용하였다. 분석기간은 2003년부터 2016년까지, 표본은 금융업종을 제외한 12월이 결산인 상장기업이다. 실증결과는 첫째, 재무보고의 불투명성이 높거나 발생액의 질 및 그 구성요소(본질적 또는 재량적 발생액의 질)가 각각 낮을 때 기업의 현금보유 수준은 유의하게 높게 나타나, 전반적으로 재무보고의 질이 낮은 기업일수록 정보비대칭이 높기에 완충제로 보유현금의 비축이 더 높았다. 둘째, 현금보유 수준은 부채조달비용에 대하여 음(-)의 관계를, 재무보고의 불투명성이 높은 기업은 부채조달비용에 양(+)의 관계를, 그러나 현금보유 수준과 재무보고의 불투명성(OPAQUE1) 간의 상호작용변수의 경우 부채조달비용과 유의한 양(+)의 관계를 발견할 수 없었다. 즉 재무보고의 질이 낮은 기업들에서 현금보유 수준이 증가하더라도 채권자는 현금의 한계가치를 할인하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발견은 투자자 측면의 결과와는 다른 증거였다. 이상의 본 연구결과는 재무보고의 불투명성이 높거나 낮은 발생액의 질과 그 구성요소 모두는 현금보유와 양(+)의 관계가 있으나, 채권자는 부채조달비용 측면에서 재무보고의 질이 낮은 기업들에서 현금보유 수준이 높더라도 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여 현금의 한계가치를 할인하지는 않음을 시사한다. 본 연구는 기업의 현금보유의 가치가 채권자 측면에서 재무보고의 질에 따라 다른지를 살펴본 처음의 연구라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따라서 본 연구결과는 현금보유 및 재무보고의 질을 분석한 관련연구에 채권자 측면의 새로운 증거를 제공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