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박정희 시기의 헌법 정신과 내용의 해석

          박명림(Park Myung Lim) 역사비평사 2011 역사비평 Vol.- No.96

          The Park Chung-hee era in South Korea showed us the very contradictory co-existences between the constitutional infringements of the regime and the harsh oppression through constitution and law from above. Then without understanding the principles and practices of constitution, we cannot comprehend that age at all. Above all, the May 16th military Coup d'etat constitution in 1962 was made by the non-elected military officers, bureaucrats and scholars without participation of any popular representatives. The coup constitution did not consist of any constituent of democratic legitimacy. It also reduced the scale of the parliament very much, resulting in the breach of the separation of power. Moreover it transformed the basic principle of economic system from social justice and balanced national economy to economic freedom and innovation of the individuals. This change was really fundamental. Yushin constitution in 1972 also lacked the democratic legitimacy by being made the non-elected very few bureaucrats from above. Moreover Park regime informed North Korea on the top secret of making the new constitution in advance. The Park regime itself negated the nominal cause of anti-communism and unification of making the new constitution. It was so paradoxical and self-contradictory. In addition, in order to justify the dictatorship, it transformed the essential identity of the Republic from ‘democratic one', founded in 1948 at the time of state building, to ‘liberal democratic one by distorting the original conception of ‘the free and democratic basic order'. South Korea is still under the strong influences of the Park Chung-hee era, especially constitutionally-embedded institutional and socio-economic system. At least, viewing from aspects of the basic identity of the state, the scale of the parliamentary and its relations with the president and the power separation, and the characteristics of the social-economic system, South Korea keeps on the fundamental elements of the Park Chung-hee era. Then, in order to develop the quality of democracy there, it needs to cope with the critical negative legacies of the Park era constitution.

        • KCI등재

          ‘세월호 정치'의 표층과 심부

          박명림(Park Myung-Lim) 역사비평사 2015 역사비평 Vol.- No.110

          The appalling sinking of the Sewol in 2014 was a product of state failure and state missing. As an event, it was a condensed eruption of structure deeply coupled with the neo-liberal development. The disastrous mistakes of ship steering was not necessarily destined and resulted in the loss of people. But in the desperate moment of acute crisis, government and bureaucratic networks did not function at all for saving the people at the very sinking process of ship. Here the ship means living people. From the president to the bottom, state apparatuses all together lost in finding its own proper role. The long waning of state role was an inseparable offspring of theparticular trajectory of Korean modernization. After democratization coming with neo-liberal globalization, the institute, organization and scale of state were still very huge, but its spirit, capacity, and role were strikingly diminished. Market and enterprises profoundly replaced the state, and dominated the whole society. In that situation, the state of exception, crisis, barbarity, and nature became general, structural, and lasting. It was not exceptional. No one can escape from the ship/state of crisis even on the land. It is very difficult for the ordinary people to find a state of security, civilization, and liberty as a safe place. Without restoring the proper role of state and politics, we cannot cope with the enduring structural crisis. It can come from a strong democracy. The sinking was neither exceptional nor particular.Market and enterprises profoundly replaced the state, and dominated the whole society. In that situation, the state of exception, crisis, barbarity, and nature became general, structural, and lasting. It was not exceptional. No one can escape from the ship/state of crisis even on the land. It is very difficult for the ordinary people to find a state of security, civilization, and liberty as a safe place. Without restoring the proper role of state and politics, we cannot cope with the enduring structural crisis. It can come from a strong democracy. The sinking was neither exceptional nor particular. All of us must share both the traits of private individual and public citizen. If not, we cannot create any sphere of public appearance. Only public citizens can construct an empowered democracy. Through participation and representation from below, we establish the democratic state for acquiring our security, freedom and welfare. Then, without being qualified as citizen, we may not defend the private life and interest. In South Korea, the discrepancy between popular will and representative institution in constituting the democratic government is decisive. After democratic opening, the former and the latter showed, repeatedly, systematically and institutionally, the utterly distorted representation. Then, the close combination between high conflict and high crisis of life continues again and again. How to narrow down the institutionally distorted wide gap? The pure proportional representation system may be the best possible way, based on the popular will, with essential electoral and constitutional reform. That kind of democratically empowered human community will pave the way of both healing the injured people in short term range and constructing a state of security in long-term one. By then, through coping with the specific tragedy of the Sewol sinking, we will finally front the two tasks simultaneously: one is to transform from a private individual to a public citizen, another is to secure the right to life, right to security, right to truth, and right to remedy for genuine human life.

        • KCI등재

          헌법, 국가의제, 그리고 대통령 리더십

          박명림(Park Myung-Lim) 한국국제정치학회 2008 國際政治論叢 Vol.48 No.1

          본 연구는 ‘균등경제'와 ‘시장경제'를 지향한 48년 건국헌법과 54년 전후헌법의 경제조항의 비교를 통해 헌법(제도), 국가의제(경제개혁), 리더십(대통령) 사이의 관계동학을 심층 분석한다. 첫째 건국헌법은 토지개혁이라는 탈식민 개혁의제가 존재하는 조건에서 자유주의 시장경제가 아니라 경제에 대한 국가의 강력한 개입을 규정한 사회적 시장경제나 사회민주주의적 균등경체제제를 지향하였다. 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이래의 공화주의 전통을 따른 것이었다. 둘째 남한정부와 이승만 대통령은 건국헌법을 적극 활용하여 최대 국가의제인 토지개혁을 실행하였고, 이는 급진좌파의 몰락과 농민계층에 대한 정부의 지지기반 확대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다. 지주와 한국민주당 역시 크게 약화되었다. 이는 핵심 국가의제의 존재, 헌법원칙, 대통령의 리더십이 결합된 결과였다. 셋째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한국의 헌법은 시장경제체제로 전이하였다. 토지개혁의 성공 및 좌파몰락으로 인한 탈식민 개혁의제의 성취, 그리고 전후 복구와 해외원조확보라는 새로운 국가의제의 등장에 따른 헌법정신의 변경이었다. 시장경제체제의 헌법적 근거는 건국헌법이 아니라 전후헌법에서 놓였던 것이다. 넷째 전후 헌법체제의 경제 부문 개정은 미국의 강력한 요구로 인한 것이었다. 미국은 건국헌법을 ‘국가사회주의' (state socialism) 헌법으로 보았다. 건국헌법의 사회주의적 지향과 조문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문제제기로 인해 한미 간에는 헌법조문 및 정제에서의 국가의 역할을 둘러싼 심각한 갈등이 전개되었다. 그러나 원조를 무기로 한 미국의 요구로 한국은 헌법의 경제부분을 시장경제체제로 개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미국은 시장경제체제를 지향하지 않는 남한정부의 과도한 경제개입을 저지할 필요성을 느꼈고, 이를 헌법개정을 통해 관철시키려고 하였던 것이다. 다섯째 미국의 압력에 대해 경제조항 개정에 반대하던 이승만은 자신의 연임 개헌을 추진하기 위해, 또 미국의 경제원조를 받아내기 위해 정치와 경제, 권력구조와 경제체제변경 사이의 교환전략을 구사하였다. 거시적 관점에서 볼 때 이승만의 교환전략은, “민주주의 후퇴, 시장경제 발전”이라는 조합을 만들어낸 셈이었다. 여섯째 헌법개혁의 결과의 측면에서 전후 헌법은 큰 경제적 효과를 초래하여 한국의 시장경제체제로의 진입과 미국의 원조 증가 및 내용 변경, 전후 복구의 성공과 한국 시장경제 토대의 구축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 헌법변경은 미국의 원조의 규모와 내용에 중대한 영향을 끼쳐 전후 한국경제 성장의 한 법률적 제도적 장치를 제공하였다. 또한 전후 헌법의 경제조항은 현재까지 근본적 수정 없이 지속되었다는 점에서 한국사회 발전경로의 헌법적 ‘제약조건'과 ‘가능조건'의 토대를 동시에 부여하였다. 건국헌법과 전후헌법을 비교준거로 볼 때 한국의 초기 국가의제, 헌법, 리더십은 성공적인 상호 조응을 보여준 것으로 나타난다. 즉 토지개혁과 전후복구 국가의제, 헌법원칙과 조문, 당시 리더십의 대응은 높은 상관성을 갖는 것으로 드러난다. Viewing from the perspective of combining national reform, constitution, and leadership, the success of South Korea in its formation period was one of the exemplar case in history. In 1948, at the time of state formation, South Korea has had the constitution of 'social market economy' for the post-colonial reform including land reform. Based on the constitution, South Korean government and President Syngman Rhee succeeded in the radical land reform. It resulted in the simultaneous collapse of radical left and land lords. However, right after the end of the Korean War, vital national agenda in South Korea was fundamentally changed from the post-colonial reform to the post-war economic recovery and increasing the foreign assistance. Especially the American government asked so fervently and tenaciously to change the constitutional economic system from 'state socialism' to 'market economy'. Then, the two governments were in state of serious conflict. South Korean government and President Syngman Rhee finally changed the economic system in 1954 by revising the constitution from social market economy to market economy system. During this process, there has been a very hot debate in the National Assembly in Korea. This constitutional change paved the foundation of successful economic development in South Korea. Then we can say, the initial South Korean trajectory was one prototypical combination of relational dynamics among the national agenda(economic reform), institutional arrangements (constitutional change), and presidential leadership.

        • KCI등재

          한국과 조선: 한조관계의 역사·이론·방향 - 남북관계의 종식을 위하여

          박명림(Park, Myung-Lim)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2020 동방학지 Vol.0 No.190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This paper aims to suggest a new, and somewhat revolutionary paradigm shift of recognizing the natures and relations of the two political entities on the Korea Peninsula,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which have existed for the last 75 years respectively. Above all, even in their mother tongue, the two countries' names are utterly different. Hanguk(한국/韓國) vs. Joseon(조선/朝鮮). Also, the two words of Korea i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re quite different, Han vs. Joseon. Needless to say, their official full names of the countries are also different. In that sense, the two Koreas are the only exceptional case among the divided countries after the end of the 2nd World War comparing with the cases of Germany, China, Vietnam and Yemen. All of their official words of identifying, connoting and designating Korea itself are also fundamentally different, Han vs. Joseon. : for instances, names of ethnicity, peninsula(territory), people, language, history, culture, music, art, the Korean problem, and the Korean War. How could it be possible? Viewing from the historical perspective, the Korean communists and radicals did not accept the moderate and nationalistic viewpoint of the early modern Korea under the Han frame of consciousness. At first, the Japanese imperialists never recognized the evolution and existence of the Han ideas and polity. They substituted them by the Joseon ones by force. Just like the Japanese imperialists, the Korean radicals also negated the Han languages of politics, rather replaced those with the Joseon discourses. From the colonial period, between the two groups of the moderates and the radicals in modern Korea, there have been two kinds of very different world views, and, they never joined into one political entity each other. Then, right after the end of the World War II, it has not been unnatural they established the respectively independent-divided political entities with the foreign occupation under the names of Hanguk and Joseon. To the Korean people, during the long history of traditional period, the ideas of sovereign state and independent people have been natural, accustomed and very strong, as a ‘historic state' or as a (semi-) sovereign state. They have had and enjoyed the clear consciousness of sovereign polity/state(國家) and independent people, but have not had at all the words and ideas of ethnicity and race so long time. Then the pathway of the formation of modern Korean nationalism was not nation(ethnicity)-to-state, but state-to-nation. Moreover, at the initial time of establishing the divided state, the two Koreas have tried to exclusively monopolize the legitimacy in their respective constitutions, never recognized the other half at all. The Korean War was a typical offspring of the all-out negation. However, with the lasting of division/coexistence of the two countries, and the repeated revisions of their constitutions, they mutually accepted themselves and the other half as an independent-sovereign country in reality and in the constitutions. It was a striking, but very realistic revolution. Especially, for the last 75 years, the records of meetings, negotiations, dialogues, and agreements between them clearly showed us that, especially with the collapse of the socialist bloc, the end of cold war period and the entry into the UN membership of the both, the two political entities unquestionably recognized each other as a sovereign, independent state. From that time, they all used officially the different Korean names of countries Hanguk vs. Joseon on the jointly agreed documents each other. As stated above, at initial period, they never recognized each other, and pursued unification very ardently as a divided state, a divided farther land. But in the official agreements, now they neither use at all the words of divided state nor those of divided fatherland each other. Now it is unquestionable that the two political 본고는 지난 75년간 사용되어온 기존의 남북관계(南北關係) 사유체계를 한조관계(韓朝關係)로 근본적으로 전환하자고 주장한다. 그것은 언어습관, 인식, 정부정책, 미래목표를 모두 포괄한다. 따라서 현실인식과 접근의 일종의 패러다임 전환에 해당하는 사고의 혁명을 이루자고 제안한다. 민족통일과 통일독립 대신 독립주권과 평화공존의 추구를 말한다. 즉 통일 대신 평화를 말한다. 우선 남북관계는 실제 현실과 일치하지 않는 언어용법에 해당한다. 한국의 용어인 남북관계의 ‘북한'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정치체다. 반면 북남관계의 ‘남조선' 역시 실재하지 않는 정치체다. ‘북한', ‘북조선'은 각각 상대를 자기들의 일부로서 인식하는 대한민국(한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조선)의 배타적 인식이자 용법일 뿐이다. 만약 민족주의와 통일주의의 관점에서 잠정적인 ‘민족'분단을 함의하기 위해 남북관계/북남관계라는 용어를 사용하려고 할지라도, 정확하게는 남한·북조선관계, 또는 북조선·남한관계라고 해야 하나, 민족주의자들에게 그러한 현실주의는 불가능하다. 더욱 중요한 문제는 ‘한국'과 ‘조선' 언어와 세계관 분리의 장구한 역사적 기원과 관련된다. 식민시대 이후 지난 100년 동안 ‘조선' 용어의 사용 주체들, 특히 급진혁명가와 공산주의자들에게 ‘한국'(이하 ‘대한' 포함)은 극복과 타도의 대상이었다. 반대도 마찬가지였다. 한국 대 조선의 인식, 이념, 용어, 국가의 성격과 주체를 둘러싼 경쟁과 적대는 적어도 100년에 육박하고 있는 것이다. 1920년대 ‘조선'주의자들이 ‘한국' 사용 진영과 대립하며 이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고 조선으로 돌아간 뒤로, 한민족, 한국, 한국인, 한국어, 한국독립, 한반도 대신 그들은 철저하게 조선민족, 조선, 조선인, 조선어, 조선독립·조선해방, 조선반도를 사용하였다. 일제가 부정한 ‘한국'의 존재와 정체성 대신 일제가 사용한 동일한 언어인 ‘조선' 정체성으로 돌아갔던 것이다. 따라서 건국 이후에도 그들은 일관되게 조선문제, 조선분단, 조선인민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전쟁이었다. 사실 전통 한국의 역사에서 민족이라는 용어는 존재하지 않았다. 반면 국가는 오랜 역사를 가질 뿐만 아니라 매우 빈번하게 사용되었다. 존재의 실제 양태 역시 전통 한국은 주권과 독립의식이 매우 높은 ‘역사적 국가', ‘반주권국가'(半主權國家. semi-sovereign state)로서 이론과 현실 모두에서 사실상의 주권국가로 이해되어야한다. 따라서 근대로의 진입 시기의 민족주의 역시 민족이 국가를 형성한 경로가 아니라, 국가가 민족을 호명한 유형에 해당한다. 근대적 국민적 민족주의의 유형이었던 것이다. 이는 근대 한국의 민족주의를 저항적 식민적 민족주의로 이해하던 것과는 크게 다른 것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근대 이후 ‘한국'담론 계열과 ‘조선'담론 계열에서는 주권 회복을 위해 각기 다른 두개의 민족, 즉 한민족과 조선민족을 안출하고 호명하는데, 그리고 대결하고 적대하는데 아무런 주저나 거부가 없었다. 2차대전 이후 세계 역사에서 하나의 국가에서 갈려나가 모국어로도 각기 다른 민족명칭 및 국가명칭을 쓰는 사례는 — 중국, 베트남, 독일, 예멘과는 달리 — 오직 한국과 조선이 유일하다. 건국 이후 한국과 조선의 헌법과 인식은 초기에는 상대의 존재를 전혀 인정하지 않는, 서로 유일 중앙정부를 자임한 완전 헌법, 통일 헌법이었다. 그러나 각기 통일 조항을 삽입하면서부터는 서로 중앙정부 자임과 통일추구를 병행하는 자기모순에 직면하였다. 나아가 통일 조항의 삽입과 병행하여, 한국과 조선 모두 자신들의 유일정당성의 기원을 식민시대까지 소급하였다. 민족호명과 국가명칭의 자발적 분화를 넘는 자발적 역사 분립이었다. 더욱 주목할만한 점은, 한국과 조선은 접촉을 하면 할수록 통일의 추구 대신 상대에 대한 공식 인정을 통한 분단수용과 평화공존을 지향해왔다는 점이다. 표면적 언명과는 달리 둘의 호명과 합의의 내용은 점점 더 남북관계에서 한조관계로의 근본적인 변화였다. 헌법 역시 동일하였다. 즉 사실상의 상대 국가성의 인정, 통일 포기, 공존 추구였다. 우리가 예상치 못한 혁명적 변화로서 대화의 산물이자 접촉의 역설이었다. 그러면서 조선은 헌법적으로 인민공화국·국민국가·민족국가를 넘어 지극히 예외적인 개인국가·가족국가·세습국가를 향해 나아갔다. 게다가 조선의 핵무기 개발은, 핵과 통일을 완전 반명제 관계에 놓이도록 함으로써 남북관계 및 통일추구의 현실적 가능성을 무화(無化)시키고 있다. 핵무기와 (평화)통일은 어떤 경우에도 공존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한국의 대북정책과 관계없는 한국에 대한 조롱과 무시, 남북관계에 대한 일방적 중단과 재개의 반복 역시 최근 조선의 일관

        • KCI우수등재

          한국의 국가형성, 1945-48 : 시각과 해석

          박명림(Park Myung Lim) 한국정치학회 1995 한국정치학회보 Vol.29 No.1

          본 논문은 한국의 근대국민국가형성에 대해 남한을 중심으로 시각과 해석에 초점을 맞추어 이론적으로 접근한 논문이다. 시기는 1945년에서 1948년까지이다. 이 시기에 대한 연구는 그동안 정치학, 역사학, 사회학, 경제학을 중심으로 매우 많이 진행되어왔기 때문에 사실의 정리와 서술이 이 논문의 목적은 아니다. 필자는 본문에서 부족한대로나마 이론과 사실의 결합을 시도하였다. 본 논문의 기본시각은 한국의 국가형성을 자유민주주의의 제도화로만 보는 하나의 시각과 그것을 반공독재의 제도화로만 보는 다른 하나의 시각을 지양하여 균형있게 보려는데 초점이 놓여있다. 양극적 시각은 현상의 부분적 설명에 그친다. 따라서 필자는 반공체제의 구축과 그 내에서의 민주주의적 개혁이 어떻게 공존하고 병행될 수 있었는가, 그 성격은 무엇인가에 대해 분석한다. 또한 시기별로 국가형성의 중심의제가 어떻게 변화하여갔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분석한다. 그것의 시작과 종결이 불변의 과정은 아니었던 것이다. 다른 한편 본논문에서 필자는 48년에 수립된 국가를 근대국가로 보고 그것이 정치학적으로 국가성(stateness)에서 결여되어 있지않았음을 규명하려 하였다. 이 부분은 기존의 다른 여러 해석이 존재하기 때문에 앞으로 토론과 논의를 통하여 서로 보완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필자는 남한의 국가형성이 북한의 국가형성과정과 밀접히 연결되어 진행되었음을 밝히려 시도하였다. 필자는 그것을 “동태적 대쌍관계”(interface dynamics)라는 개념을 사용하여 풀어보려 하였다. 그러나 북한 부분을 제한적으로 다루었기 때문에 이 논의는 본 논문에서는 충분히 다루어지지는 못했다. 이는 남한과 북한의 국가형성과정을 함께 고찰할 때 보완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끝으로 필자는 본 논문에서 한국의 국가형성과정에서 나타난 기본 특성을 추출하여 이러한 특성들이 국가형성후의 정치에서도 반복되었음을 제시하려 하였다. 특정체제의 형성 과정이 형성후의 성격을 결정짓는다는 명제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 KCI등재

          탈냉전기 한국의 동아시아 인식과 구상

          박명림(Park Myung-Lim), 지상현(Chi Sang-Hyun) 한국정치학회 2009 한국정치학회보 Vol.43 No.4

          이 연구는 한국의 동아시아 인식과 구상을 대통령 시기의 김대중을 사례로 분석한다. 탈냉전 이후 비교적 선명한 동아시아 인식과 구상을 보여준 김대중에게 한국문제는 곧 지역문제였다. 1971년 대선 때부터 주창해 온 4대국 안전보장론은 지역문제 및 국제문제로서의 한국문제인식을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이는 이후 1동맹(미) 3우호(중ㆍ일ㆍ러)체제 구상으로 발전하여 집권 이후 한국과 동아시아 문제를 다루는 기본 틀이 된다. 김대중은 4대 지역강국과 모두 원만한 국제관계를 유지하면서 지역협력을 통해 한국문제에 접근하고자 했다. 집권 이후 김대중의 지역인식은 구체적인 구상과 정책으로 나타난다. 먼저 미국을 동아시아 역내 국가로 인식하여 클린턴 정부와의 협력관계를 구축, 한국문제와 동아시아 지역질서에 대한 공동보조를 취하였다. 또한 그는 박정희 이래 가장 적극적으로 일본을 포용한 한국 지도자였다. 오부치 총리와 한일 공동 코뮤니케를 발표하고, 일본문화 개방에 앞장섰을 뿐 아니라 전후 최초로 일본 해상 자위대와 공동 훈련을 실시하는 등 긴밀한 한일협력관계를 구축하였다. 중국과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공동노력에 합의하고, 경제협력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구축하였다. 건국 이래 최초의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중국의 적극적 지지를 얻는데도 성공한다. 김대중 시기 한국은 외환위기를 맞아 활성화된 ASEAN+3 논의에도 적극 참여하였다. 동남아시아를 중국과 일본과 함께 동북아의 확고한 협력대상으로 인식하고 활용하였던 것이다. 김대중 시기 한국의 지역구상은 비교적 관점에서 몇 가지 특징을 갖는다. 먼저 미국을 역내 국가로 인정하고 활용하려했다는 점에서 역내의 마하티르(말레이시아), 리콴유(싱가포르) 등의 구상과의 일정한 차별성을 보여준다. 또한 한국은 중-일 사이에 위치하고 북한과 대치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지역구상이 경제영역에 한정될 수는 없었다. 즉 김대중의 지역구상에는 안보영역이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다. 또 동남아와 동북아를 긴밀히 연결하려 했다는 점에서도 특징적이었다. 그러나 김대중의 지역협력 구상은 일정한 한계를 노정하였다. 첫째, 다양한 역내 협력 시도와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역협력의 제도화나 기구 창설과 같은 뚜렷한 결과물을 만들어내지 못하였다. 둘째, 취임 이전부터 존재했던 4자회담과 같은 틀을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다자주의를 제도화하지 못한채 한미, 남북, 한중, 한일관계와 같은 전통적인 양자접근 방식에 치중했다. 셋째, 한반도 문제의 지역화 구상에 성공하지 못하였다. 김대중 정부가 추진한 한국문제 해결노력 중 가장 중요한 성과물인 남북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에서 국제ㆍ지역협력을 통한 문제해결 원칙은 배제되었다. 대신에 민족과 자주가 강조되었다. 이렇듯 지역주의 구상을 다자주의 기구나 제도로 발전시키지 못하고 주변 4대국과의 양자관계적 협조와 지지에만 의존한 결과 미국에서 정권이 교체되자 상황은 극적으로 변전되었다. 결국 김대중의 지역협력ㆍ지역주의 구상은 그 선견성과 적극성에도 불구하고 다자주의 대신 양자주의 강조, 한국문제에서의 지역ㆍ국제접근 대신 민족ㆍ남북 우선 접근, 제도화보다는 리더십에 대한 과도한 의존의 특성을 보임으로써 궁극적인 성취에는 이르지 못하는 한계를 노정하고 말았던 것이다. This paper aims to analyze Kim Dae-Jung's perception, idea and cooperative strategy of East Asia during the post-cold war period. As a president of South Korea from 1998-2003, Kim suggested very distinctive configurations of regional perceptions and ideas of cooperation relating to the Korean problem. Above all he pursued a ‘de facto'cooperative security system about the Korean question. According to him, the Korean question has been a regional and international problem for a long time. Then, without the cooperation and assurance of the neighboring powers, Korea's security and development would not be possible and stable. The Korean-American alliance is the key pillar of all the external relations. To him, the USA is an East Asian power. Based on the ROK-US alliance, he strengthened the close cooperation in economics, culture, trade, and security with China, Japan, and Russia, striking distinction from the cold war period. He laid the foundations of security guarantee with China, Japan, and Russia without weakening the strong alliance with America at all. Also, right after the financial crisis of East Asia Kim Dae-Jung suggested various governances, structures, and frameworks of East Asian regional cooperation and multilateral solidarity. In doing so, firstly, he tried to embrace the US as an East Asian country in order to check and balance the neighboring countries, secondly to connect North East Asia and South East Asia especially in economics and trade, and thirdly to construct an East Asian community ultimately. However, Kim's idea showed significant limitations. In spite of suggesting many ideas of regional cooperation, he failed to establish some pertaining institutions or institutionalized templates. Secondly, he definitively preferred and continued the way of bilateral approach rather multilateral one in dealing with the Korean question, also preferred leadership to institution. Then multilateralism would not be institutionalized and stabilized on the Korean issue. Finally, about the North Korean issue, national value and approach was more central than the regional and global ones to him.

        • KCI등재

          동아시아 시민성 교육의 구안

          박성인(Park, Seong-In), 박명림(Park, Myung-Lim) 글로벌교육연구학회 2020 글로벌교육연구 Vol.12 No.4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동아시아 지역은 국가정체성과 국가이익추구에 비해 지역 공동체에 대한 인식과 지역주의의발전 정도는 낮은 수준이다. 경제와 무역, 인적 교류 부분에서는 국가 간의 경계가 약화되고상호작용과 협력이 심화되고 있지만, 서로간의 군비경쟁과 영토갈등, 그리고 혐오감정과 민족주의는 오히려 격화되고 있다. 역사적으로 중화체제와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중국과 일본에 의한지역 패권 통치의 경험과 이에 따른 아시아 시민들의 집단적 피해 기억은 아직 해소되지 않고있고, 자주 상호 불신, 적대감, 갈등으로 표출되고 있다. 역내 공통의 비극과 강렬한 민족주의정서는 동아시아 시민 정체성의 형성과 평화적 지역 질서의 구축에 큰 장애가 되어온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동아시아의 갈등과 대립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서는 장기간 국민 국가가 전유해온 시민성의 범주와 단위, 의미와 성격을 새롭게 규정할 필요가 있다. 기존의 시민성 사유들이개인의 인식과 실존, 충성과 연대의 기축 범주를 ‘국민국가' 차원에 한정해왔다면 본 연구는 ‘동아시아 지역' 차원까지 적극적으로 확장할 것을 제안한다. 세계시민주의의 맥락에서 접근되는 시민성의 중첩과 공유는 이웃 국가와의 갈등 문제에 대해 상호 이해와 대화, 화해와 공존의 가능성을높여주고, 궁극적으로는 지역 공동체의 형성에도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본 연구는 동아시아를 공통의 인식 준거와 평화 단위로 설정하고 동아시아 갈등 문제에 접근할수 있는 동아시아 시민성 교육의 방안을 구체적으로 구안하고자 하였다. 동아시아 시민성 교육은동아시아 시민정체성의 형성과 평화증진에 요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The East Asian region has exhibited a low level of awareness for communities and a low degree in the development of regionalism. The collected damages of the regional experiences, injuries and memories cased by Chinese long regional hegemony with the Sino-centric concept and Japanese imperialism with the Greater East Asia Co-Prosperity Sphere have still lingered as a distrust, animosity or conflicts among the people of the region. It is a fact that the tragic history and strong nationalistic sentiment of the nations in East Asia have been a big huddle in establishing a peaceful order of the region. This study starts from a criticism that significance and nature of citizenship need to be newly stipulated under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the conflicts and collisions frequently occur for the nations that have been devoured by nationality and ethnicity. Conventional citizenship has limited the awareness of individuals and principal categories of existence to the ‘nation', This study proposes to expand the object of royalty and affection, which is also a perception boundary of the civic identity as well, from the ‘nation' to the ‘East Asia' region, which is the world that the individuals are currently encountering. In this context, this study presents the education for East Asian citizenship that can perceive the entire East Asia region as a single peaceful community and intends to seek the educational measures to accomplish this blueprint.

        • KCI등재

          민주공화주의와 대한민국 헌법 이념의 형성

          서희경(Suh Hee-kyung), 박명림(Park Myung-lim) 한국학중앙연구원 2007 한국학 Vol.30 No.1

          이 연구는 대한민국 건국헌법의 민주공화주의의 기원과 형성을 고찰하기 위한 시도이다. 구체적으로는 민주공화주의의 구체적 실천이념인 균평ㆍ균등이념이 헌법 및 강령에 어떻게 표현되고, 연속되었는지 검토하기 위해 대한 민국 임시정부의 헌법문서 및 해방 후에 제정된 시민사회의 헌법구상들을 실증적으로 고찰하였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다음과 같은 내용들을 규명할 수 있었다. 첫째, 한국의 건국헌법은 근대 이래 한국에서의 헌법논의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은 근대 한국사회의 헌정 경험과 서구 지식의 수용 및 주체적 사유의 연장이자 그 반영의 측면을 안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므로 대한민국 건국헌법은 그에 앞선 많은 헌법구상들의 최종적 귀결이자, 그 자체헌법혁명의 산물이었던 것이다. 둘째, 1948년 등장하는 대한민국 건국헌법의 모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헌법이었다. 정신, 원칙, 체제, 권력구조 모든 면에서 임시정부 헌법이야말로 건국헌법을 포함한 한국헌법의 원형헌법이었던 것이다. 셋째 근대 한국헌법의, 나아가 국가의 핵심원리는 개인과 경쟁에 바탕한 자유주의나 시장(경제)주의가 아니라 균평과 균등에 바탕한 민주공화주의였다는 점이다. 근대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헌법에서 처음 등장한 민주공화주의는, 민주주의와 공화주의의 결합으로 탄생된 정치적ㆍ헌법적 이념적 가치체계로서 시민의 자기지배, 즉 자치를 전제로 공동체에 평등하게 참여하고 권리를 향유하는 체제구상을 말한다. 그리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 균등한 정치참여를 보장할 것과 경제적 균평ㆍ균등에 기반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균평균등에 바탕한 민주공화주의는 1954년 개헌 시점에 미국의 요구로 자유시장경제 체제와 원칙이 도입되면서 일정한 변모를 겪으며 두 원칙은 공존하며 경쟁하게 된다. 넷째 그동안 ‘한국헌법의 아버지'로 불린 인물은 유진오였으나, 헌법의 체제, 원칙, 이념에 비추어볼 때 적어도 헌법정신에 관한한 실제로는 조소앙이었다는 점이다. 조소앙은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이래 근대 한국의 헌법과 헌정을 독립운동 및 건국의 정치과정에서 가장 깊이 있게 성찰해왔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initial rise and formation of modern Korean constitutional framework and ideas of democratic republicanism in the ‘national founding constitution' (NFC) in 1948, based on some newly declassified raw materials. We analyzed many constitutional drafts, programs, and platforms for a new independent country, of the Korean Provisional Government (KPG)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many civic groups after the end of the World War II. Those plans and drafts showed us new facts and features of modern constitutional framework and ideas in Korea. Firstly, the ‘national founding constitution' in 1948 was a final conclusion of the various precedent constitutional plans and drafts made by Korean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the American occupation period. It was so called an offspring of long constitutional revolution, evolution, and engineering in modern Korea. Secondly, the proto type and content of the NFC was a constitution of the KPG in its framework, idea, principle and power structure. We could find the extraordinary closeness and continuity of the two constitutions in all aspects. Then, we could say the NFC of Korea has not been resulted from the Japanese and the American constitution, but its own endogenous historical antecedents. Thirdly, the basic idea of modern Korean constitution and constitutionalism was not a liberalism based on market economy and competition, but a democratic republicanism for public community and equality. Democratic republicanism was a mixture of democracy and republicanism, been publicized first in the KPG constitution. It was a basic principle of Korean people's political, constitutional, and ideological value system at that time. It has not been changed at all after the end of the colonial rule. What was a gist of the democratic republicanism in the modern Korean constitutions? It was an idea of political, economic, and educational equality. Fourthly, the ‘farther of NFC in Korea' was not Yu Jin-oh, but Cho So-ang. For the last several decades, in the school of constitutional studies in Korea, scholars regarded Yu Jin-oh as a most important constitutional maker or founding father of the NFC, arguing that he has drawn up the constitutional draft. But the basic frame work and idea of the KPG constitution, and then the NFC was basically originated from Cho So-ang's idea: the Three Principles of Equality.

        • KCI등재

          헌법개혁과 정치개혁

          박명림(Park Myung Lim) 역사비평사 2010 역사비평 Vol.- No.90

          After the democratic opening in 1987, there have been so many political reforms in South Korea, focusing on the electoral, party, and congressional reforms. All of the presidents and national assembly have tried and implemented the reforms in those parts from Roh Tae-Woo to Roh Mu-Hyun administration. But the current situation of South Korean democracy showed us that those reforms are not so effectively successful. Still the power of the president is so imperial and unilateral. However that of the national assembly is relatively weak. The relations of the presid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are so often under the situation of gridlock and immobilism. The imperial president violated occasionally the principle of separation of power and check and balance. Why? What are the problems of the refonns? Why didn't the many political reforms result in so effective and successful outcomes? Viewing from the relational dynamics of constitution and politics, the critical limitations of South Korean democracy came from the constitutional system itself, not from the representative politics. Then without the fundamental reform of the constitutional system and presidential power, any kind of political reforms including election, party and national assembly are not meaningful. First of all, considering the plural party system, it needs to have the final electio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turnout of the voting is really low, bringing about the crisis of representation. But, right after the inauguration, the president change suddenly into imperial. Secondly the electoral cycle and term of the president and national assembly should be rearranged. The single-term system of the president should be abolished, and allowed the reelection for the second-term. Thirdly one more crucial reform is the introduction of the midterm or off-year election during the term of president. FinaJly a serious enlargement and strengthening of the national assembly is really critical and vital, including the enlargement of proportional representation. Without it, no one organization of the government can check the imperial power of the president as a balancer. Comparing with 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 politics of representation in South Korea, and the advanced democratic countries like the members of the OECD as well, based on the proportion of population, the nu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be at least from 500 to 818. It is really crucial.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