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학위유형
        • 주제분류
          펼치기
        • 수여기관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지도교수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정의적 특성 검사 자료 분석을 위한 문항반응모형 탐색

        오민아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3 국내석사

        RANK : 249663

        본 논문에서는, 다분문항반응 자료 분석을 위하여 일반적으로 활용되는 일반화부분점수모형과 정의적 특성 검사 자료 분석에 대한 효용성의 측면에서 최근 부각되고 있는 일반화등급전개모형의 적용가능성을 상호 비교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한 연구문제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실제 정의적 특성 검사 자료를 분석함에 있어서 각각 전개기제와 누적기제를 따르는 두 모형을 적용하여 문항 분석을 시도할 경우, 어떠한 해석상의 차이가 존재하는가? 둘째, 두 모형은 전개기제를 따르거나 누적기제를 따르는 다분문항자료를 분석함에 있어서 자료에 대한 효율적 설명력과 능력모수에 대한 복원력에 있어서 분명한 차별성을 가진다고 볼 수 있는가? 연구는 실제자료에 대한 분석과 모의실험자료에 대한 분석의 절차로 수행되었다. Likert 4점 척도에 기반하여 수집된 다분문항으로 이루어진 청소년의 인터넷 게임중독 진단 검사 자료를 실제 데이터로 활용한 실제자료 분석 결과, DIC에 의하면 일반화등급전개모형이 일반화부분점수모형보다 효율적으로 자료를 잘 설명하고 있었다. 일반화등급전개모형에 의하여 문항해석을 시도한 결과, 피험자의 특성 수준이 일정 수준 이상일 경우 긍정적인 응답 확률이 낮아지는 상황을 고려할 수 있었고, 몇몇의 문항은 누적기제를 보이기도 하였다. 두 모형을 생성모수로 한 모의 실험 데이터 역시, 4개의 범주로 이루어진 다분문항반응자료였으며, 두 모형을 추정모형으로 적용하여 피험자 특성 복원연구를 수행하였다. 생성모형이 추정모형과 일치할 때 피험자 특성 복원이 가장 잘 이루어졌고, 이는 실제 데이터가 따르는 기제를 고려하여 문항분석 모형을 선택해야 함을 의미하였다. 하지만 DIC값은 일반화등급전개모형이 생성모형과 관계없이 모든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설명한다고 나타나, 또 다른 모형선택지수에 관한 후속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 노년여성의 화장행동, 심리적 특성과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의 관계연구

        최정순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 일반대학원 2015 국내박사

        RANK : 249663

        본 연구는 노년여성을 대상으로 화장행동, 심리적 특성, 인구통계적 변인이 일반 화장이미지 선호와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는데 그 목적이 있었다. 연구방법은 조사연구방법으로 설문지법을 사용하였다. 화장행동은 유행성, 동조성, 주관성, 도구성, 대인지향, 자존감, 과시성의 7개 요인을 사용하였다. 심리적 특성은 성격, 죽음태도, 우울감을 포함하였는데, 성격은 개방성, 신경증, 성실성, 친화성, 외향성의 4개 요인, 죽음태도는 죽음의 공포, 죽음의 회피, 접근적 수용, 중립적 수용, 도피적 수용의 5개 요인, 우울감은 불행감, 인지기능 저하, 정서적 불안감, 신체적 약화, 사회적 활동 저하의 5개 요인을 사용하였다. 일반 화장이미지와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는 각각 호의성, 세련성, 개성, 품위성의 4개 요인을 사용하였다. 조사대상자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거주하는 60?80대 노년여성 651명이었다. 자료분석은 요인분석, Cronbach의 α 신뢰도계수 분석, Pearson의 적률상관관계, t-test, 일원변량분석, Duncan의 다중범위검증,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노년여성의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개성, 호의성, 세련성, 품위성 선호는 일반 화장이미지의 각 요인보다 낮은 선호도를 나타냈다. 일반 화장과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 요인에서 모두 개성에 대한 선호도는 낮았으며, 호의성, 세련성, 품위성 선호는 높은 편이었다. 둘째, 일반 화장과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에 대한 항목별 평균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 전체적으로 일반 화장이미지보다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에 대한 선호가 낮았으나, 얌전함과 단정함은 일반 화장이미지와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도 비교에서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선호도 순서를 항목별로 조사한 결과, 일반 화장이미지는 편안함, 여성적, 온화함, 아름다움의 순으로 선호하였고, 영정 사진 화장이미지는 단정함, 여성적, 편안함, 온화함의 순으로 선호하였다. 따라서 노년여성은 영정사진 화장에서 단정한 이미지에 대한 추구도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셋째, 노년여성의 화장행동, 성격, 죽음태도, 우울감, 인구통계적 변인이 일반 화장이미지 선호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호의성 화장이미지에 대한 분석 결과, 학력이 높고 종교가 있으며, 화장행동 중 과시성과 도구성이 높고, 불행감, 신체적 약화, 사회적 활동 저하의 성향이 높을수록 호의성을 중요시 하지 않았다. 주관성의 화장행동이 높고, 친화성, 죽음의 중립적 수용도가 높을수록 호의성을 중요시 하였다. 세련성에 대한 분석 결과, 학력이 높고, 화장행동 중 과시성, 도구성, 동조성이 높고, 죽음의 접근적 수용, 불행감, 인지기능 저하, 신체적 약화의 성향이 높을수록 세련성을 선호하지 않았다. 거주지가 서울이고, 성실성과 죽음의 중립적 수용이 높고, 화장행동 중 자존심, 주관성, 대인지향이 높을수록 세련성을 선호하였다. 개성에 대한 분석 결과, 외모관리비가 많고, 성실성이 높고, 도구성의 화장행동, 신체적 약화, 불행감, 인지기능 저하가 높을수록 개성을 선호하지 않았다. 거주지가 서울이고, 사회경제적 수준, 소득, 개방성, 외향성이 높으며, 화장행동 중 자존심과 유행성이 높고, 죽음의 중립적 수용도가 높을수록 개성을 선호하였다. 품위성에 대한 분석 결과 학력이 높고, 도구성의 화장행동, 인지기능 저하, 불행감, 신체적 약화가 높을수록 품위성을 선호하지 않았다. 개방성이 높고, 화장행동 중 자존심, 개성, 유행성이 높을수록 품위성을 선호하였다. 넷째, 노년여성의 화장행동, 성격, 죽음태도, 우울감, 인구통계적 변인이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호의성에 대한 분석 결과, 화장행동 중 유행성과 과시성이 높고, 죽음의 접근적 수용, 사회적 활동 저하가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호의성을 중요시 하지 않았다. 소득, 사회경제적 수준, 친화성이 높고, 화장행동 중 주관성, 죽음태도 중 죽음회피와 중립적 수용도가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호의성을 더 중요시 하였다. 세련성에 대한 분석 결과, 과시성의 화장행동, 죽음의 접근적 수용, 불행감과 사회적 활동 저하가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세련성을 선호하지 않았다. 외모관리비가 많고, 성실성, 정서적 불안감, 주관성의 화장행동이 높고, 죽음의 중립적 수용 및 죽음회피가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세련성을 선호하였다. 개성에 대한 분석 결과, 죽음의 도피적 수용이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개성을 선호하지 않았으며, 거주지가 서울이며 외모관리비가 많고, 학력, 개방성, 유행성의 화장행동이 높고, 죽음회피, 정서적 불안감이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개성을 선호하였다. 품위성에 대한 분석 결과, 거주지가 서울이며, 죽음의 도피적 수용이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품위성을 선호하지 않았다. 외모관리비와 소득이 많고, 화장행동 중 자존심이 높고, 죽음회피, 신체적 약화가 높을수록 영정사진 화장이미지의 품위성을 선호하였다. 이상과 같이 화장행동, 개인의 성격, 죽음태도와 우울감은 영정사진 화장이미지 선호에 의미있는 영향을 미치는 변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 결과가 영정사진 화장이미지가 메이크업의 한 분야로 자리 매김하는데 초석이 되며, 뷰티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는 기초자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노인요양병원 이용자들의 병원 재이용의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이민영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 일반대학원 2014 국내석사

        RANK : 249663

        논 문 개 요 우리나라는 현재 저출산 및 평균수명 연장 따른 인구구조 변화로 빠른 속도로 노인고령화 사회에 들어서고 있다. 선진국과 비교해 보면 해가 지날수록 노인고령화 수는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으며 그에 따른 노인질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대부분의 노인질환자들은 급성기를 지나 장기적인 치료와 요양을 요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에 따른 노인시설이 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노인요양병원처럼 의료진이 있고 치료와 요양이 가능한 시설이 전국적으로 늘고 있다. 우후죽순 격으로 생겨나는 탓에 병원간의 경쟁 및 차별화된 경영수립이 필요한 시기이다. 노인요양병원을 이용하는 대상자는 환자 본인의 결정에 의한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이 노인을 부양하는 부양자의 선택권이 가장 크게 작용한다. 노인대상자들은 대부분 시간을 두고 노인요양병원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여러 요소를 비교해 보고 선택하게 된다. 이에 본 연구는 노인요양병원 이용자들의 병원 재이용의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고자 수행되었다. 본 연구는 서울에 위치한 150병상 규모의 노인요양병원3곳을 선정하여 환자 및 가족 등 병원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지 조사를 시행하였다. 2013년 10월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총 300부의 설문지를 배포하였고 그중에서 연구에 적합한 설문지는 246부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v.20.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연구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병원의 내부환경, 외부환경, 사회적 평가, 입원진료비, 서비스절차, 인적서비스, 간호서비스, 이용만족도, 전반적 만족도, 재이용여부에 대한 차이검증은 변수의 특성에 따라 t-test or F-test(ANOVA)로 분석하여 p<.05수준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는 변수는 Duncan’s Multiple Range test로 사후검증을 하였다. 병원관련 영역별 상관관계, 병원 재이용 의사와 병원관련 영역별 상관관계는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를 구하였으며 병원 재이용 의사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는 다중회귀분석을 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노인요양병원 이용자들의 이용 동기는 부양가족의 결정(36.0%)이 가장 컸으며 주변인 권유 및 평판(34.0%)순으로 나타났다. 둘째 노인요양병원 선택요인의 내부환경에 따른 차이는 부양자의 연령, 부양자의 월평균 가계 총소득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사회적 평가와 인적 서비스에 따른 중요도 차이는 부양자의 월평균 가계 총소득, 병원 이용 동기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간호서비스에 따른 선택요인 차이는 부양자의 연령, 부양자의 월평균 가계 총소득, 병원 이용 동기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진료비 수준에 따른 선택요인의 차이는 부양자의 월평균 가계 총소득, 병원 이용 동기, 노인 환자의 질환명, 입원 기간에 따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셋째 병원 재이용의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병원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β=.290, p=.001), 병원의 사회적 평가(β=.212, p=.003), 간호서비스(β=.202, p=.005)가 통계적으로 중요한 요인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노인요양병원이 나아갈 방안을 살펴보면 첫째 노인부양자의 요구에 맞는 시설과 배려가 필요하며, 둘째 노인요양병원에서 제공되는 간호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전문적인 간호서비스가 필요하다. 셋째 노인질환자를 잘 이해하고 간호할 수 있는 노인전문간호사의 활동과 역할이 확대되어야 한다. 중심어: 노인요양병원, 간호서비스, 노인질환자

      •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이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및 대인관계성향에 미치는 영향

        이주미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7 국내박사

        RANK : 249647

        최근의 중년남성이 아름다움과 미용을 위해 시간과 비용을 아낌없이 투자하는 세대로서 뷰티 산업의 성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가면서도 반면에 노화, 은퇴, 퇴직, 가족 구성원의 책임, 부모의 공양 등 내·외부적으로 갈등과 불균형 상태에서 노출된 인생의 전환의 시기에 접해 있는 세대이다. 본 연구는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이 그들의 신체매력지각과 자아존중감 및 대인관계성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 이들 변인간의 구조적 관계를 구조방정식모델 분석을 통하여 심층적으로 알아보고자 한다. 이러한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첫째, 본 연구의 측정 변인인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 성향 질문지의 타당도와 신뢰도를 검증하고, 둘째, 중년남성의 사회인구학적 특성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 평균의 차이를 규명, 셋째,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에 상관성 규명, 넷째,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이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과의 관계성을 구체적 연구문제로 설정하였다. 본 연구의 연구대상자는 서울·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40세-59세의 중년남성 417명을 유층집락표집방법으로 표집하여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적 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 질문지를 통하여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1.0, AMOS version 23.0 통계 패키지를 이용하여 통계의 유의수준 p<.05 수준으로 설정하고 분석하였다. 구체적인 분석 방법은 사회인구학적 특성의 분포를 살펴보기 위하여 빈도분석(frequency analysis), 질문지의 타당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탐색적 요인분석(Exploratory Factor Analysis: EFA), 확인적 요인분석(Confirmatory Factor Analysis: CFA), 내적일관성(Cronbach’s α) 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사 회인구학적 특성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에 대한 평균의 차이를 규명하고자 독립 t-검정(t-test), 일원변량분석(one-way ANOVA)을 실시하였다. 또한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의 상호 관련성을 탐색하기 위하여 상관관계분석(correlation analysis)을 실시하였으며 마지막으로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의 영향성을 분석하기 위하여 구조방정식모델(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nalysis)분석과 매개효과를 규명하기 위하여 부트스트래핑(bootstrapping) 분석을 통하여 본 연구의 모델을 검증하였다. 일련의 연구절차를 통하여 도출된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중년남성의 사회인구학적특성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 평균의 차이를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중년남성의 연령에 따른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연령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미용건강행동 하위요인 중 헤어관리(p<.05), 피부관리(p<.05), 체형관리(p<.001), 운동관리(p<.001), 영양관리(p<.01)로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구체적으로 헤어관리는 40대가 50대보다 평균치가 높았으며, 피부관리, 체형관리, 운동관리, 영양관리는 모두 50대가 40대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2) 연령에 따른 대인관계성향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만족감(p<.05), 이해성(p<.05), 개방성(p<.05), 민감성(p<.01), 신뢰감(p<.01), 의사소통(p<.05) 요인에서 통계적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으며, 50대가 40대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3) 연령에 따른 자아존중감은 평균차이 분석에서는 집단 간 통계적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으며(p<.05), 50대가 40대 보다 높은 자아존중감을 나타내었다 2) 중년남성의 결혼유무에 따른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결혼유무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헤어관리(p<.001), 영양관리(p<.05)에서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구체적으로 헤어관리는 미혼이 기혼보다 높았으며, 영양관리는 기혼이 미혼보다 높은 평균치를 보였다. 3) 중년남성의 학력에 따른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학력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헤어관리(p<.001), 메이크업( p<.05), 체형관리(p<.001), 영양관리(p<.01) 요인에서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헤어관리는 전문대졸, 대졸, 대학원이상 집단이 고졸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메이크업은 대졸, 대학원이상 집단이 고졸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또한 체형관리, 영양관리는 고졸 보다 대학원이상 고학력 집단이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2) 학력에 따른 신체매력지각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사회적 신체매력(p<.001), 개인적 신체매력(p<.001) 요인에서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사회적 신체매력은 전문대졸, 대졸, 대학원이상 집단이 고졸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개인적 신체매력은 대학원이상 고학력 집단이 고졸 집단 보다 집단 간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3) 학력에 따른 대인관계성향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만족감(p<.01), 친근감(p<.01), 이해성(p<.001), 개방성(p<.01), 민감성(p<.05), 신뢰감(p<.01), 의사소통(p<.01) 요인에서 통계적 유의한 차이가 발견되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만족감, 신뢰감, 의사소통 요인은 대학원졸 이상 고학력 집단이 고졸, 전문대졸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친근감, 이해성 요인은 대졸, 대학원이상 집단이 고졸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또한 개방 성 요인은 대학원이상 집단이 고졸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4) 학력에 따른 자아존중감은 평균차이 분석에서는 집단 간 통계적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으며(p<.05), 사후분석(post-hoc) 결과 대학원이상, 대학졸, 전문대졸 집단이 고졸 집단에 비하여 높은 자아존중감을 나타내었다. 4) 중년남성의 월 미용관리 비용에 따른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월 미용관리 비용에 따른 미용건강관리행동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헤어관리(p<.001), 피부관리(p<.001), 메이크업(p<.001), 미용성형(p<.05), 체형관리(p<.001), 운동관리(p<.001), 영양관리(p<.001)로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메이크업, 체형관리, 운동관리, 영양관리는 10만원미만, 10-20만원 집단 보다 20-30만원, 30-40만원, 40만원이상 집단이 대체적으로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헤어관리, 피부관리 요인은 10만원 집단 보다, 20-30만원, 30-40만원 집단이 높았고, 40만원이상 집단 모든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2) 월 미용관리 비용에 따른 신체매력지각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사회적 신체매력(p<.001), 개인적 신체매력(p<.001) 모두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사회적 신체매력은 10만원 미만>10-20만원>20-30만원>30-40만원>40만원이상 집단 순으로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3) 월 미용관리 비용에 따른 대인관계성향 평균 차이 분석에서는 만족감(F=10.510, p<.001), 친근감(F=16.258, p<.001), 이해성(p<.001), 개방성(p<.001), 민감성(p<.001), 신뢰감(p<.001), 의사소통(p<.001)의 하위 모두 통계적 유의한 차이를 나타내었다. 사후분석(post-hoc) 결과 민감성, 의사소통 요인은 40만원이상 집단이 10만원미만, 10-20만원, 30-40만원 집단 보다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만족감 요인 10만원미만>, 10-20만원>, 20-30만원> 30-40만원> 40만원이상 집단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친근감 요인은 10만원 미만 집단 보다 40만원이상 집단이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이해성 요인은 10만원 미만 집단이 20-30만원 집단이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40만원이상 집단이 가장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4) 월 미용관리 비용에 따른 자아존중감은 평균차이 분석에서는 집단 간 통계적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으며(p<.001), 사후분석(post-hoc) 결과 10만원 미만 집단 보다 10-20만원, 20-30만원, 30-40만원 집단이 상대적으로 높은 평균치를 나타내었으며, 40만원이상 집단이 모든 집단 보다 높은 자아존중감 평균치를 나타내었다. 2.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에 상관성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의 상호 관련성을 탐색하기 위한 상관관계 분석 결과에서는 모든 하위 요인 간 정적(+) 상관관계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나타났다. 3.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모델 검증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이 신체매력지각, 자아존중감, 대인관계성향에 미치는 영향은 X2=172.729, p<.001, RMR .038, GFI .932, NFI .948, IFI .960, CFI .960,RMSEA .079의 적합도 지수를 보여 최적 모델로 나타났다. 2)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은 신체매력지각에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영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t=7.265, p<.001) 3)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은 자아존중감에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영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t=2.114, p<.05). 4)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은 대인관계성향에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았다(t=1.607, p>.05). 4) 중년남성의 신체매력지각은 자아존중감(p<.05), 대인관계성향(p<.05) 통계적으로 유의한 매개효과가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토대로 시대적으로 중년남성의 미용건강관리행동의 중요성과 미용건강관리에 따른 다양한 사회·심리적 변인과의 인과적 관련성을 규명하였다. 이러한 결과들은 생의 전환점에서 많은 변화를 가져오는 중년남성들에게 체계적인 미용건강관리행동을 통하여 보다 가정과 사회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는 가설에 대하여 그 기초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 종합병원 간호사의 임종기 치료, 연명치료,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과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와의 관계

        정지현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9 국내석사

        RANK : 249647

        본 연구는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의 임종기 치료, 연명치료,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과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교육요구도와의 관계를 파악하고, 의료기관에서의 사전의료의향서의 활성화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시도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본 연구의 대상자는 S특별시에 소재한 일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3개월 이상 경력의 병동간호사 169명으로 2018년 7월 19일부터 7월 26일까지 구조화된 설문지를 통해 자료를 수집하였다. 연구도구는 홍선우와 김신미(2013)가 개발한 임종기 치료, 연명치료,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 척도, 그리고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교육요구도는 엄가영(2015)이 개발한 척도를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3.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와 백분율, 평균과 표준편차,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사후검정은 scheffe’s test,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를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본 연구의 대상자는 전체 169명으로 전원(100%) 여자였다. 대상자들의 평균연령군은 26~30세가 63명(38.2%)으로 가장 많았고, 결혼 상태는 미혼이 134명(79.3%)이었다. 학력은 대졸이 102명(61.1%)으로 가장 많았고, 직위는 일반간호사가 156명(93.4%)이었다. 2) 간호사의 임종기 치료에 대한 지식은 11점 만점에 8.56±1.61점, 연명치료에 대한 지식은 6점 만점에 5.11±0.94점,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은 9점 만점에 8.02±1.33점이었다. 간호사의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는 5점 만점에 4.31±0.58점이었다. 3) 임종기 치료에 대한 지식 중 정답률이 높은 항목은 “호스피스 완화의료란 회복 불가능한 말기상태 환자가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임종을 맞이하도록 도와주는 것을 말한다(true)”(98.8%)였고, 낮은 항목은 “임종기에 있는 환자는 충분한 연명치료가 없다면 근시일 내에 죽는다(true)”(32.5%)였다. 연명치료에 대한 지식 중 정답률이 높은 항목은 “연명치료란 질병을 치료하는 것이다(false)”(93.5%)였고, 가장 낮은 문항은 “연명치료란 회복이 불가능한 사망의 단계 에서 생명을 연장시키기 위하여 이루어지는 치료를 말한다(true)”(69.8%)이었다. 사전의료의향서에 관한 지식 중 정답률이 높은 항목은 “환자는 연명치료를 허락하거나 거절할 권리가 있다(true)”(99.4%)였고, 낮은 항목은 “사전의료의향서를 작성하려면 반드시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false)”(72.2%)였다. 4)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임종기 치료에 대한 지식은 임상경력(F=4.686, p=.004), 연령(F=2.799, p=.042), 생명의료윤리 관련 교육을 받은 경험(t=2.057, p=.041)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일반적 특성에 따른 연명치료에 대한 지식은 결혼상태(t=2.898, p=.004), 임상경력(F=4.091, p=.008), 직위(t=2.251, p=.026)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일반적 특성에 따른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은 결혼상태(t=2.221, p=.028), 교육정도(F=3.297, p=.039), 임상경력(F=3.659, p=.014), 연령(F=2.708, p=.047), 임종 가족이 있는 경우(t=3.105, p=.002), 죽음 관련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경우(t=2.204, p=.029)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결과를 나타냈다. 5) 간호사의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는 5점 만점에 4.31±0.58점이었다. 간호사의 일반적 특성에 따른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는 결혼상태(t=2.941, p=.004), 교육정도(F=3.924, p=.022), 임상경력(F=4.148, p=.007), 연령(F=5.106, p=.002), 직업에 대한 만족도(F=3.747, p=.026)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 간호사의 연명치료에 대한 지식수준이 높을수록(r=.182, p=.018),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수준이 높을수록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가 높았다(r=.234, p=.002). 이상의 연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종합병원 간호사의 임상경력이 길수록 임종기 치료, 연명치료,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수준이 높았다. 연명치료,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수준이 높을수록 사전의료의향서 작성에 대한 교육요구도가 높았다. 이는 임상경력이 길수록 임종기 치료, 연명치료중인 환자를 간호할 기회가 많고, 마찬가지로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을 획득할 기회가 많은 간호사가 사전의료의향서의 중요성과 교육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인식하게 되는 것으로 사료된다. 연명의료결정법 시행으로 인해 간호사는 사전의료의향서와 사전의료의향서를 작성하기 위해 필요한 임종기 치료 및 연명치료에 대한 정확한 지식이 요구되며, 이를 위하여 간호사의 임상경력 및 사전의료의향서에 대한 지식수준에 따른 수준별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여 간호사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 Association of BMI with sodium intake in girls aged 8-9 years old according to SLC12A3 polymorphism

        정주현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5 국내석사

        RANK : 249647

        소아 시기의 과체중 및 비만은 대사 이상을 초래하여 각종 만성 질환의 위험성을 야기한다. 이는 성인기로 유지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소아시기에 비만 예방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나트륨의 과도한 섭취는 혈압 상승을 유도하여 고혈압을 발생시키고, 고혈압은 각종 만성 질환의 주요한 위험 요인이므로 소아 시기부터 나트륨의 섭취 조절이 요구된다. 그렇게 때문에 혈압 조절과 관련된 나트륨 대사에서 신장에서의 재흡수 기능을 하는 Solute Carrier Familiy 12 member 3(SLC12A3) 유전자는 주목할 만하다. SLC12A3는 신장 원위세뇨관의 세포막에 존재하며 Na 양이온과 Cl 음이온을 세포내로 함께 이동시킨다. SLC12A3는 주로 With No Lysine kinases(WNKs)에 의해 인산화되어 활성화된다. SLC12A3의 기능에 장애가 생기면 나트륨의 재흡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혈압이 상승하게 된다. 연구 대상자는 2008년 서울 구로구 8개 초등학교 3학년생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전체 1073명의 모집자 중 데이터 누락 등 연구에 포함시킬 수 없는 대상자를 제외하여 총 752명(남아 379명, 여아 373명)으로 진행하였다. 전체 연구 대상자는 채혈 당일 신체계측을 수행하였으며, 24시간 회상법을 통한 주중 2일, 주말 1일의 식이 설문 조사와 혈액에서의 생화학적 분석을 하였다. 본 연구 방법은 훈련된 전문 연구원들에 의해 진행되었으며, 연구윤리 기준을 준수하였다. 또한, 성신여자대학교 연구지원팀의 IRB심의 및 승인(IRB승인번호 SSWU IRB 2012-003)을 받아 데이터 분석하였다. 1. 대상자는 전체적으로 남아가 여아보다 신체계측치는 유의적으로 높았으며, 혈중 생화학적 분석 수치에서도 ALT, AST, SBP, FBS가 유의적으로 더 높았다. 그러나 혈중 TG는 여아에서 유의적으로 더 높은 수치를 나타내었다. 식이조사 결과에서는 남아가 여아보다 대부분 유의적으로 더 많이 섭취하였다. 2. 전체 대상자를 BMI 85 백분위로 나누어 정상군과 과체중이상군으로 나누어 비교했을때, 신체계측치는 과체중이상군에서 모두 유의하게 높았으며, 혈중 생화학적 분석 수치에서는 HDL 콜레스테롤을 제외한 나머지 대부분은 과체중 이상군에서 유의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HDL 콜레스테롤은 정상군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남아와 여아의 경우에도 비슷한 결과를 나타내었다. 식이조사 결과에서는 대부분 통계적으로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지만 전체 대상자에서는 비타민 C이 정상군에서, 남아는 총 콜레스테롤이 과체중 이상군에서 유의적으로 섭취량이 많았다. 여아는 정상군과 과체중군 간에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차이나는 것이 없었다. 3. 전체 대상자를 SLC12A3 유전자의 유전형으로 나누어 GG 유전자형과 GA+AA 유전자형으로 구분하여 비교하면, 신체계측치와 혈중 생화학적 분석치는 대부분 GA+AA 유전자형에서 유의적으로 높았으며, 남아는 신장과 DBP, 여아는 허리둘레와 SBP, DBP가 유의적으로 GA+AA 군에서 높았다. 나머지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식이조사에서는 거의 모든 영양소가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지만, 여아의 GA+AA 유전자형은 총 칼슘의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많았다. 4. 보다 구체적인 비교를 위하여, 전체 대상자를 BMI 85 백분위로 구분한 뒤, 다시 SLC12A3의 유전자형으로 구분하여 비교하였다. BMI 정상군과 과체중 이상군에서 모두 SLC12A3의 GA+AA 유전자형을 가진 군에서 SBP, DBP가 높게 측정되었으며, 정상군의 GA+AA 유전자형은 체중 또한 더 높았다. 남아는 정상군의 DBP만 GA+AA 군에서 더 높았으며, 여아는 정상군의 신장, 허리둘레, SBP, DBP가 GA+AA 군에서 더 높았다. 과체중이상군에서는 GG군이 체중이 더 높았고, SBP와 DBP는 GA+AA 군에서 유의적으로 더 높았다. 식이조사 결과는 전체 대상자는 과체중이상군의 GA+AA군에서 총 칼슘, 동물성 칼슘, 나트륨의 섭취량이, 남아는 엽산의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높았다. 남아의 과체중이상군에서 GG 유전자형은 지방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높았으며, 여아의 과체중이상군에서 GA+AA 유전자형은 총 칼슘과 동물성 칼슘의 섭취량이 높았다. 5. 전체 대상자를 SLC12A3의 유전자형으로 구분한 뒤, BMI 85 백분위로 나누어 비교하면, HDL 콜레스테롤을 제외한 모든 신체계측치와 혈중 생화학분석치가 GG와 GA+AA 유전형 모두에서 과체중이상일 때 유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남아와 여아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식이조사 결과는 GG 유전자형의 정상군은 당질과 비타민 C의 섭취량이, 과체중이상군에서는 동물성 단백질과 총콜레스테롤의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더 높았다. GA+AA 유전자형의 과체중이상군에서는 총 칼슘과 나트륨 섭취량이 더 높았다. 남아는 GG 유전자형의 정상군에서 당질과 비타민 C 섭취량이, 과체중이상군에서는 총 지방과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더 높았으며, GA+AA 유전자형의 과체중이상군은 인산염과 나트륨의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더 많았다. 여아는 GG 유전자형의 정상군에서 식물성 지방의 섭취량이 유의적으로 더 많았다. 6. 단계적 회귀분석으로 BMI와 혈중 생화학분석 요소, 섭취 영양소와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전체 대상자는 SBP, TC, FBS, 인슐린,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양의 상관관계를, HDL 콜레스테롤과 비타민 C가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남아는 SBP, TC, TG, 인슐린,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양의 상관관계를, HDL 콜레스테롤과 엽산 섭취량이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여아는 DBP, LDL, TG, 인슐린이 양의 상관관계를, HDL 콜레스테롤이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고, TC는 GG 유전자형에서는 음, GA+AA 유전자형에서는 BMI와 양의 상관관계를 나타내었다. 7. 로지스틱 회귀분석으로 BMI 변화에 영향을 주는 인자를 조사하였을때, 전체 대상자의 GG 유전자형은 혈중 LDL, HDL, FBS, Insulin,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 엽산 섭취량이, GA+AA 유전자형은 HDL, FBS, 총 콜레스테롤 섭취량, 나트륨 섭취량이 영향을 미치고, 남아는 GG 유전자형은 혈중 HDL, Insulin, 엽산 섭취량이, GA+AA 유전자형은 콜레스테롤 섭취량과 나트륨 섭취량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아는 GG 유전자형은 혈중 HDL, FBS, Insulin이, GA+AA 유전자형은 나트륨 섭취량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SLC12A3의 GA 혹은 AA 유전자형은 높은 혈압과 매우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A allele을 가진 GA, AA 유전자형은 나트륨에 특이적으로 반응하여 과체중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더 큰 집단에서의 추적연구를 통하여 SLC12A3의 유전자형에 따른 환경인자와의 관련성을 보다 심도깊게 연구해 볼 필요가 있다.

      • 요양병원 간호사의 섬망 관련 지식, 노인에 대한 태도와 섬망간호 수행과의 관계

        김삼선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23 국내석사

        RANK : 249647

        섬망은 집중력 결핍, 의식 수준 변화와 같은 의식장애와 정서장애 및 인지장애를 나타내는 증후군으로, 특히 노인요양병원 대상자의 대부분인 노인들은 섬망 발생에 취약함을 보인다. 노인에게 발생하는 섬망은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면 합병증을 동반하고 만성적 장애나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섬망간호 수행 향상을 위한 연구는 중요하다. 본 연구는 요양병원 간호사의 섬망 관련 지식과 노인에 대한 태도가 섬망 관련 수행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함으로써 섬망간호 수행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섬망간호 교육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2022년 9월 24일부터 2022년 10월 21일까지 서울과 수도권에 위치한 100병상 이상인 요양병원 9곳에 근무하는 150명의 간호사를 대상으로 자료를 편의표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26.0을 이용하여 기술통계 및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다중회귀분석을 사용하였으며 사후 검증은 Scheffé test로 분석하였다.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 및 섬망간호 관련 특성을 살펴보면 연령은 60대가 47명(31.3%)으로 가장 많았고, 최종 학력은 대학교 졸업자가 80명(53.3%), 여성이 137명(91.3%)으로 나타났다. 총 임상경력은 평균 13.63년으로 20년 이상이 40명(26.7%)으로 가장 많았으며, 요양병원 경력은 평균 5.93년으로 1∼5년 미만이 63명(42.0%)으로 가장 많았고, 근무 중 섬망환자 경험은 일주일에 2∼3번이 46명(30.7%)이었고, 대상자 중 96명(64.0%)이 현 근무지에 섬망간호 지침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조부모 또는 65세 이상의 노부모와의 동거경험은 ‘과거에 같이 살아본 경험이 있다’라고 응답한 대상자가 80명(53.3%)으로 가장 많았다. 2) 섬망교육 경험의 경우 다중응답 결과 ‘보수교육’이 97명(36.1%)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육경험 없음’이 7명(2.6%)으로 나타났다. 노인간호교육 경험에 대한 다중응답 결과는 ‘보수교육’이 121명(43.1%)으로 가장 많았고, ‘교육경험 없음’이 1명(0.4%)으로 나타났다. 3) 섬망 관련 지식수준은 45점 만점에 33.73(±4.43)점으로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결과 74.6점이었고, 노인에 대한 태도는 7점 만점에 3.95(±0.81)점이며, 점수가 가장 높은 문항은 긍정적 요인으로 ‘신뢰할 수 있는’이 4.73(±1.07)점이었고, 가장 점수가 낮은 부정적 문항은 ‘보수적인’으로 3.01(±1.35)점이었다. 섬망간호 수행 정도는 4점 만점에 3.15(±0.39)점이었고, 점수가 가장 높게 나온 문항은 ‘환자의 의식상태를 정확하게 사정한다’가 3.69(±0.58)점이고, 점수가 가장 낮은 문항은 ‘가족을 옆에 있게 해준다’로 1.85(±0.91)점이었다. 4) 일반적 특성 및 섬망간호 관련 특성에 따른 섬망간호 수행 차이는 학력(F=3.440, p<.05)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5) 섬망간호 수행은 섬망 관련 지식 중 간호 관리 지식, 원인 관련 지식, 증상 관련 지식 순으로 양(+)의 상관관계가 있었다. 이는 섬망 관련 지식이 높을수록 섬망간호 수행이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반면에 노인에 대한 태도는 섬망간호 수행 간에 유의한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6) 일반적 특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나는 학력과 섬망 관련 지식을 독립변수로 하여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 원인 관련 지식(t=3.05, p<.01), 간호 관리 지식(t=5.26, p<.001)이 섬망간호 수행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확인되었고, 설명력은 34.7%였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일반적 특성 중 학력에 따라 섬망간호 수행 정도에 차이가 있었고, 요양병원 간호사의 섬망간호 수행 영향요인으로 섬망 관련 지식이 높을수록 섬망간호 수행이 향상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노인에 대한 태도는 섬망간호 수행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섬망 관련 지식 하위요인 중 간호 관리 지식과 원인 관련 지식이 주요 영향요인으로 나타나 추후 요양병원 간호사들의 섬망간호 수행도 향상을 위한 중재 프로그램의 체계적인 개발과 적용 시 섬망간호 교육 내용에 간호 관리와 원인 관련 지식을 좀 더 강화해야 하는 근거자료를 마련하였다는 것에 본 연구의 의의가 있다. Delirium is a syndrome characterized by disturbances in consciousness, such as inability to concentrate and altered levels of consciousness, as well as emotional and cognitive disturbances. Older people, who are the majority of the population in geriatric hospitals,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developing delirium. indicates that Delirium that occurs in the elderly is accompanied by complications if appropriate treatment is missed, and can leave chronic disabilities and sequelae. Therefore, research to improve the performance of delirium is considered important. This study aims to develop a program to increase the degree of delirium nursing performance by grasping the knowledge of delirium that affects the performance of delirium nursing of nursing care hospital nurses and their attitudes towards the elderly. It is a narrative research study to provide From September 24, 2022 to October 21, 2022, 150 nurses working at 9 Long-Term Care Hospitals with more than 100 beds located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were surveyed using a self-report questionnaire. collected.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with the SPSS statistics 26.0 program using technical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and Scheffé test for post verification. The study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1) Looking at the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nd delirium nursing-related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s, 47 people (31.3%) were in their 60s, and 80 people (53.3%) were university graduates, and 137 people (91.3%) were female. The average total clinical experience was 13.63 years, with 40 people (26.7%) having more than 20 years, and the average nursing hospital experience was 5.93 years, with 63 people (42.0%) having less than 1-5 years, and experiencing delirium patients. answered that 2-3 times a week was 46 people (30.7%), and 96 people (64.0%) had delirium nursing guidelines. As for the experience of living together with elderly parents, 80 people (53.3%) had lived together in the past, the highest. 2) As for delirium education experience, as a result of multiple response, conservative education was the most common with 97 (36.1%) and no education was the lowest with 7 (2.6%). As a result of the multiple response of geriatric nursing education experience, 121 people (43.1%) had conservative education, and 1 person (0.4%) had no education experience. 3) Delirium-related knowledge level was converted to 33.73 (±4.43) points out of 45 points and 74.6 points out of 100 points, and the degree of attitude towards the elderly was scored 3.95 (±0.81) points out of 7 points. The question with the highest score was a positive factor, 4.73 (±1.07) for the question "reliable", and the lowest score, a negative question, was 3.01 (±1.35) for "conservative". The degree of delirium performance was 3.15 (±0.39) on a 4-point scale. The score was 1.85 (±0.91) for "allowing the family to lie down". 4) The difference in delirium nursing performance according to general characteristics and delirium nursing-related characteristics show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educational attainment (F=3.440, p<.05). 5) Among delirium-related knowledge, the performance of delirium nursing had the highest correlation with nursing management knowledge (r = .545), and the cause-related knowledge (r = .371) and symptom-related knowledge (r = .371). =.321) ), and there was a correlation of quantity (+). This indicates that higher delirium-related knowledge increases performance of conflict nursing. On the other hand,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attitudes towards the elderly among the performance of delirium care. 6) A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performed using educational background and delirium-related knowledge, which ha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in general characteristics, as independent variables, and the explanatory power was 34.7%. As a result of the significance test of the regression coefficient, it was found that cause-related knowledge (t=3.046, p<.01) and nursing management knowledge (t=5.255, p<.001) had a significant effect on performance of delirium nursing. Based on the above research results, it was confirmed that the higher the knowledge related to delirium among the factors influencing delirium nursing performance of nursing hospital nurses, the better the delirium nursing performance and the educational background were important variables, and the attitude toward the elderly was not related to the elirium nursing performance. appear. Among the sub-factors of knowledge related to delirium, knowledge of nursing management and knowledge of causes of nursing appeared to be the main influencing factors, and knowledge related to nursing management and causes of delirium nursing education was included in the systematic development and application of educational programs to improve delirium nursing performance of nurses in nursing hospitals in the future. The significance of this study is that it prepared the basis data that should be further strengthened.

      • 중년여성의 체형관리유형이 depression 및 stress에 미치는 영향

        이유진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3 국내박사

        RANK : 249647

        ABSTRACT Impact of Types of Fitness by Middle-Aged Women on Depression and Stress Lee, Yu Jin Department of Food & Nutrition The Graduate School of Sungshin Women's University ⅹ Today, middle-aged women are psychologically, physically, and physiologically vulnerable to disease because they can't fully deal with depression and stress. Our body gets immunocompromised, disturbing homeostasis, and easily vulnerable to illness when the various and complicated causes of depression and stress are not prevented. Particularly, women in their 40s∼50s are under the influence of physical or menopausal symptoms and experience middle-aged symptoms, causing lots of physical changes such as obesity, dyssomnia, changes to the hair and scalp, facial flushing, hormonal changes, and aging process accelerates as stress reactions occur in the process of restoring homeostasis. In this study, a survey was conducted in order to find out the impact of the types conducted by middle-aged women on depression and stress and the findings are as follows. In the awareness of obesity, abdominal circumference showed a somewhat significant result (p<0.05) and very significant results were shown in correlation of obesity with depression (p<0.001) and stress (p<0.001). In the timing of obesity after childbirth, second childbirth showed significant result (p<0.01) with the majority of the responses (196 respondents (43.9%)), and the most serious illness showed a significant result of (p<0.01) with digestive trouble coming first with 71respondents (18.5%), followed by gynecology disorder(13.3%), arthritis (46 respondents (12.0%)), osteoporosis (38 respondents(9.9%)). In the analysis of types of fitness by group, it was indicated that most respondents do fitness for management of adult disease and use such specialized facility as sports center band fitness clubs. They seem to be sensitive to abdominal circumference. They began to be concerned about obesity in their 30s. Those who are in their 50s were relatively advised to do excercise followed by 40s and 30s and showed a significant result (p<0.05). In the analysis of depression, significant results were shown in all depression factors (p<0.01). In age-specific analysis, future, discontent, tears showed a significant result (p<0.01), while somewhat significant results (p<0.05) were shown in guilty conscience, irritation, interpersonal, dyssomnia. Torpor showed a significant result (p<0.01), and sex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In regression analysis group A, group W, group Y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and also service industry showed a somewhat significant result (p<0.05). In the stress analysis by group, average of each factor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particularly for vitality, the overall average was 3.48 in the order of group C>group M>group A, group Y, and for social force, the overall average was 3.48 with the entire fitness group>Group C. In the analysis of depression by age group, the overall average was 2.30 with a difference among groups in the order of 50s, 30s>40s. For vitality analysis, the overall average was 2.27 with a difference among groups (p<0.05) in the order of 50s, 30s>40s. For social force analysis, the overall average was 3.48 with a difference among groups (p<0.01) in the order of 40s>50s, 30s. For sleep analysis the overall average was 2.45 with a difference among groups (p<0.001) in the order of 50s, 30s>40s. The regression analysis for stress and depression based on the general factors, very significant results (p<0.001) were shown among group A, group W, group Y and group M showed a significant result (p<0.01). For vitality regression analysis, very significant results (p<0.001) were shown among group A, group W, group Y. In terms of social role performance and self-trust regression analysis, group M showed a significant result (p<0.01) while group A, group W, group Y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Office worker group and educational level showed a somewhat significant result (p<0.05). For sleep disorder and anxiety regression analysis, group A, group W, group Y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For overall stress analysis, group A, group W, group Y showed a very significant result (p<0.001), while group M showed no significant result. For t-value measuring, the lowest stress level had a difference among groups and showed in the order of group Y>group A>group W. Taken all these together, yoga, walking in the forest, aerobic, skin-body massage can give synergy effect when performed in combination with sports for all and have a positive influence on the mitigation of depression and stress of middle-aged women. Therefore, this study showed that depression and stress prevention and management, together with replacement therapy can have a positive impact on middle-aged women who are psychologically intimidated by negative social attitude towards aging and have low self-respect with more anxiety, depression and low identity as a result by helping them overcome a psychological crisis. 오늘날 중년 여성들은 그들의 depression과 stress 요인에 대한 대처 부족으로 심리적, 신체적, 생리적으로 질병에 취약한 상태에 놓여 있다. 다양하고 복잡한 depression과 stress 요인을 예방하지 않았을 때, 신체는 면역력이 떨어지며 항상성이 깨어지고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40∼50세의 중년 여성은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obesity, 수면장애, depression, 머리카락과 두피의 변화, 안면 홍조, 호르몬의 변화 등의 중년기 증상을 경험하고, 신체에 여러 가지 변화를 유발하면서 항상성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다양한stress 반응들이 일어나고 노화는 가속화된다. 본 연구에서는 중년기 여성으로 연구의 목적을 이해하고 설문에 동의하며 6개월이상 주5회 숲속 명상 걷기, 요가 또는 에어로빅을 하고 있거나 체형관리전신마사지를 6개월이상 주1회 시행하고 있는 30∼60세 미만에 해당하는 여성으로 공원 숲속 명상 걷기 그룹인 W그룹 120명, 요가 그룹인 Y그룹 120명, 에어로빅 그룹인 A그룹 120명, 피부체형마사지 그룹인 M그룹 120명, control group인 C그룹 120명을 대상으로 중년여성의 체형관리유형이 depression 및 stress에 미치는 영향에 관하여 조사하고자 설문을 실시하였으며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비만인식도에 따른 결과에서 복부둘레에서 유의한 결과(p<0.05), depression과의 관계성(p<0.001), stress와의 관계성(p<0.001)이 유의한 결과가 나타났으며, 출산후 비만시기의 경우 둘째출산이 196명(43.9%)로 과반에 가까운 결과로 나타나 유의한 결과(p<0.01)가 나타났고, 가장 심각한 질병의 경우 소화기질환이 71명(18.5%), 부인과질환(13.3%), 관절염 46명(12.0%), 골다공증 38명(9.9%)의 순서로 유의한 결과가 나타났다(p<0.01). 체형관리행태를 그룹별로 분석한 결과를 종합해 볼때, 대부분의 연구대상자들이 성인병관리를 목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으며 스포츠센터 및 체형관리실 등의 전문적인 관리시설에서 활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주로 복부둘레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30대에 비만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30대보다는 40대, 50대 연령층이 비교적 운동을 권장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유의한 결과(p<0.05)가 나타났다. 연구 대상자들의 Depression 척도를 그룹별로 분석한 결과, Depression 척도의 경우 모든 변수에서 유의한 결과(p<0.01)가 나타났다. 또한 연령별로는 미래, 불만, 눈물에서 유의한 결과(p<0.01), 자책감에서 유의한 결과( p<0.05)가 나타났고, 짜증, 대인, 불면에서 유의한 결과(p<0.05) 무기력에서 유의한 결과(p<0.01), 성에서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으며 회귀분석에서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하게 나타났으며(p<0.001), 서비스업이 유의하게 나타났다(p<0.05). Stress 척도를 그룹별로 분석한 결과를 종합해 보면, 각 항목별 평균은 모두 유의한 결과(p<0.001)로 나타났으며 특히 생명력의 경우 전체 평균 3.48점으로 C그룹>M그룹>A그룹,W그룹,Y그룹의 차이가 나타났으며 사회역할 수행 및 자기신뢰의 경우 전체 평균 3.48점으로 체형관리 전체그룹>C그룹의 차이가 나타났다. 또한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에서는 depression의 경우 전체 평균 2.30점이며 50대,30대>40대순으로 집단간의 차이가 나타났으며, 생명력의 경우 전체 평균 2.27점이며 50대,30대>40대순으로 집단간의 차이가 나타났다(p<0.05). 사회역할 수행 및 자기신뢰의 경우 전체 평균 3.48점이며 40대>50대,30대순으로 집단간의 차이가 나타났고(p<0.01), 수면장애 및 불안의 경우 전체 평균 2.45점이며 50대,30대>40대순으로 집단간의 차이가 나타났다(p<0.001). 일반적 사항에 따른 stress척도중 depression을 회귀분석한 결과,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으며 M그룹에서 유의한 결과(p<0.01)가 나타났다. 생명력을 회귀분석한 결과,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으며, 사회역할 수행 및 자기신뢰의 회귀분석에서 M그룹이 유의한 결과(p<0.01)가 나타났으며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다. 회사원과 학력수준에서도 유의한 결과(p<0.05)가 나타났으며 수면장애 및 불안의 회귀분석에서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다. Stress척도를 종합 분석해 보면, A그룹,W그룹,Y그룹이 유의한 결과(p<0.001)가 나타났으며 M그룹군은 유의하지 않았으며, t-value를 측정한 결과가 stress가 가장 낮은 그룹은 Y그룹>A그룹>W그룹 순으로 그룹간의 차이가 나타났다.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요가, 숲속 걷기 명상, 에어로빅, 피부체형전신마사지는 생활체육과 피부체형 마사지를 병행하는 경우에 시너지 효과를 주어 중년여성의 depression과 stress 감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노화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태도로 인해 심리적으로 위축되어 자아존중감이 낮아지거나 depression에 빠지고 불안, 정체성 등이 약화된 중년 여성이 심리적인 위기에서 벗어나면서 depression과 stress의 예방관리와 대체요법 프로그램으로서 중년기 여성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 일반화 이산형 분포를 기반으로한 학습곡선의 모형화

        강민아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 일반대학원 2015 국내석사

        RANK : 249647

        학습현상은 Wright(1936)에 의해 항공 산업에서 항공기의 누적 생산량 증가에 따라 항공기 당 직접노동시간이 규칙적으로 감소한다는 것이 관찰되어 최초로 연구되었다. 일반적으로 어떤 작업을 반복적으로 수행할 때 단위생산시간은 감소하는데 이 것은 작업자의 숙련도 향상과 작업 절차 조정 및 사용 기계의 작업능력 향상에 의해서 나타난다. 이와 같은 현상을 공수체감현상 또는 학습현상이라고 하고, 학습현상을 그래프나 수식으로 나타낸 것이 학습곡선(learning curve)이다. 그리고 이 때 향상된 생산성을 학습곡선효과(learning-curve effects)라고 한다. 일반적인 학습현상은 무한정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일정 기간까지는 변화율이 크지만 어느 시점이 되면 완화되는 경향이 있다. 본 논문에서는 사건 발생 횟수와 자료에 내재된 변동성이 학습현상과 같은 경향으로 변화하는 자료를 적합하기 위해 일반화 포아송분포, 일반화 음이항분포를 이용하여 학습곡선을 모형화 하고자 한다. 모수는 최대우도추정방법을 사용하여 추정하였고, 제안한 모형의 특징을 살펴보고 모형의 성능을 비교해보기 위하여 모의실험을 실시하였다. 그리고 오렌지주스 캔 자료와 자동차 채광창 자료를 가지고 새롭게 제안한 모형을 적합하였다.

      • 신종감염병 환자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 피로도 요인 : 메르스 중심으로

        구효훈 성신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2017 국내석사

        RANK : 249647

        국제화의 영향으로 신종감염병의 국내 유입 및 확산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으며, 신종감염병 관리가 강조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의료기관에서 늘어나는 감염병 환자간호에 투입된 간호사는 증가된 업무와 감염부담 등에 따른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다. 간호사의 피로감 증가는 간호의 질을 저하시킬 뿐 아니라 또 다른 손상을 유발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게 하므로 수준 높은 간호를 위해서는 피로 요인을 규명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연구는 신종감염병인 MERS를 직접 경험한 간호사 대상으로 MERS 환자 간호 및 업무 당시 간호사의 피로 요인을 파악함으로써, 앞으로 증가할 신종감염병 간호 업무의 질 향상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시도되었다. 대상자는 N의료원에 근무한 간호사로, 신종감염병 치료를 위해 환자 직접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뿐 아니라 환경 관리팀, 발열 관리팀 및 물품·서류 관리팀에 투입된 간호사 중 MERS 투입 이후 이직하거나 휴직중인 간호사를 제외한 총 160명을 대상으로, 2016년 10월 13일부터 2016년 11월 20일까지 조사하여 분석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 통계 분석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요인분석, 백분율, 평균, 표준편차, t-test와 ANOVA로 분석하였으며 사후검정은 Scheffe’s test, Linear regression, 신뢰도 검정은 Cronbach’s α를 이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각 피로요인 별 평균 정도 분석 결과 가장 피로정도가 높은 요인은 “복잡한 수행 절차 및 인력부족”요인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가장 높은 항목은 ‘보호복 착용에 답답하여 피로감을 느꼈다’였으며, 가장 낮은 항목은 ‘(MERS 환자 간호 당시) 수면장애를 느꼈다’였다. 두 번째는 피로가 높은 요인은“새로운 역할 및 요구로 인한 어려움” 요인이었는데 이 요인 중 가장 높은 항목은 ‘자주 변경되는 업무 시스템에 피로감을 느꼈다’였으며, 가장 낮은 항목은 ‘환경 정리 업무에 피로감을 느꼈다’였다. 세번째로는 “감염우려 및 과도한 관심으로 인한 부담”요인으로 나타났는데 가장 높은 항목은 ‘감염병 치유 과정에 따라 바꿔진 의료 환경에 대한 부담감에 피로감을 느꼈다’였으며, 가장 낮은 항목은 ‘집중되는 언론의 관심에 피로감을 느꼈다’였 그 다음으로는 “환자 상태 악화 및 지식부족” 요인이었으며 가장 높은 항목은 ‘새로운 장비 도입에 대한 작동에 대한 두려움에 피로감을 느꼈다’였으며, 가장 낮은 항목은 ‘질병에 대한 지식 부족으로 인해 피로감이 증가됨을 느꼈다’였다. 마지막으로 피로정도를 나타낸 요인은 “불확실한 상황에 따른 갈등 및 지원결여”요인으로 피로도가 가장 높은 항목은 ‘의사가 업무 및 책임을 남에게 전가시킬 때 피로감을 느꼈다’였으며, 가장 낮은 항목은 ‘보호자에게 설명하고 안내하면서 피로감을 느꼈다’였다. 2.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과 MERS 관련 특성에 따른 신종감염병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의 피로정도를 분석한 결과, 복잡한 수행 절차 및 인력부족요인에서 MERS 당시 직접간호, 물품관리, 기타(행정) 업무에 투입된 간호사가 서류작업에 투입된 간호사보다(F=31.05, p<.001), 근무 부서에서는 외래 간호사가 피로 정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F=3.84, p=.005) 불확실한 상황에 따른 갈등 및 지원결여요인의 차이 검정 결과, MERS 당시 직접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가 서류작업에 투입 간호사보다(F=5.93, p<.001), 근무 경력은 5년에서 10년 이하의 간호사가 10년 이상의 간호사보다(F=4.67, p=.004), 근무 형태는 교대근무자가 피로 정도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F=3.01, p=.003). 환자 상태 악화 및 지식부족 요인의 차이 검정 결과, 연령 중 40대 이상의 간호사 보다 20대 간호사(F=3.66, p=00.28), 성별은 남성(t=3.76, p=.002), 학력은 전문대 졸업 간호사(F=3.13 p= .047), 직위는 일반간호사(F=3.13, p=.047), 근무경력은 3년 이하의 간호사(F=3.00, p=.032), MERS 당시 직무는 직접간호 투입 간호사(F=7.47, p<.001)가 피로 정도가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새로운 역할 및 요구로 인한 어려움 요인의 차이 검정 결과, 연령은 20대 간호사(F=4.65, p=.011), 근무경력이 5년에서 10년 이하의 간호사(F=3.42, p=.019), MERS 당시 직무 중 기타(행정) 업무를 시행한 간호사가 서류 작업 업무를 시행한 간호사(F=6.32, p<.001)보다 피로정도가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감염우려 및 과도한 관심으로 인한 부담요인의 차이 검정 결과, 연령 중 30대 간호사가 40대 이상의 간호사(F=3.24, p=.042)보다 피로정도가 유의하게 높게 나타났다. 3. 피로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는 MERS 투입당시 직무에서 서류 작업 업무 투입된 간호사가 전체 피로요인에 대한 피로감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β=-.349, p=.010). 각 하부 요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근무부서로는 중환자실 근무 간호사가 복잡한 수행절차 및 인력부족요인에 피로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β=.179, p=.020). MERS 당시 직무 중 서류작업 간호사(β=-.334, p=.018)가 다른 직무에 참여한 간호사 보다, 근무형태 중 비교대 근무자(β=-.194, p=.039)가 교대근무자에 비해 불확실한 상황에 따른 갈등 및 지원결여 요인에 의한 피로도가 낮았다. 환자 상태 악화 및 지식부족 요인요인 중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학력으로 4년제 대학 졸업 간호사(β=-.296, p=.043)가 피로정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역할 및 요구로 인한 어려움요인에 평균근무시간이 길었던 간호사(β=.244, p=.002)가 피로가 높았다. 반면 30대 간호사(β=-.190, p=.027)와 MERS 당시 직무에서는 서류작업 업무 간호사(β=-.327, p=.023)가 피로감이 낮았다. 감염우려 및 과도한 관심 부담요인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없었다. 결론적으로 복잡한 업무 수행 절차 및 인력부족과 관련된 피로가 중요하게 나타난 점에서 인력 충당이나 간호업무 절차를 효율적으로 다시 보완하는 과정이 필요함을 알 수 있으며, 신종감염병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들의 피로를 감소시켜 줄 수 있도록 업무개선을 해야 할 자료를 제시한 것이라고 사료된다. 이상에서 나타난 피로요인 및 그에 영향을 주는 변인들을 참고로 하여 신종감염병 환자 관리에 적절하게 업무절차를 재정립함과 동시에 신종감염병 간호에 투입된 간호사의 피로 감소를 도울 수 있는 중재전략을 마련하여 간호의 질 보장과 위기를 극복하도록 도와야 할 것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