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가해자는 판단자가 될 수 없다”: 에드워드 존스의 소설 『알려진 세계』에서 인식자 찾기

        김광순 ( Kwangsoon Kim )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2021 현대영미소설 Vol.28 No.2

        This essay discusses how Edward P. Jones endows an illiterate and seemingly insane black slave woman with the authority of representing the history of slavery. Gayatri Spivak asserts that the subaltern cannot speak for themselves because they have no means of representation, which makes it necessary that intelligentsia should speak on behalf of the oppressed people. Dealing with the history of slavery in the neo-slave narratives, African American writers have discovered and represented the silenced voices of the black slaves. However, Jones’s The Known World problematizes such efforts of the black intelligent class to represent the experiences of black slaves in the antebellum South by questioning the authority of language and historiography. Jones’s novel deliberately blurs the boundary between fiction and history by showing how the authority of language is at the hands of people in power. Significantly, in Jones’s novel that has more than 45 characters, it is Alice, an illiterate and seemingly insane slave woman, who is able to represent the history of slavery most accurately through her artistry. In the novel, Alice’s two picture maps on the quilts function not only as the most precise historical record of the plantations in antebellum Virginia but also as the navigation that leads black people to a spiritual awakening of their reality. In this manner, Jones places the ultimate knower of the antebellum Southern history outside the language system that has sustained the white racist discourses and Western historiography.

      • KCI등재

        The Novel as History : Ford Madox Ford and the Nature of Historical Evidence in The Fifth Queen --

        Park, Hyung Ji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2001 현대영미소설 Vol.8 No.1

        20세기 초기 영국작가인 포드 매독스 포드(Ford Madox)는 소설을 포함한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썼으며, 특히 그는 역사와 소설의 관계에 대해서 깊은 관심을 보였다. 포드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진 소설인 『선량한 군인』(The Good Soldicr, 1927)은 일차세계대전 이후에 쓰여진 작품인데, 그는 이 소설에서 그 전쟁에 대해서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그 전쟁을 어떤 종류의 역사로 서술할 것인가를 문제삼고 있다. 3부작으로 출판된 그의 작품 『다섯 번째 왕비』(The Fifth Queen, 1906-08)는 흔히 역사소설로 분류되고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 역사소설 같으면서도 그 장르의 구분이 용이하지 않으며, 역사와 소설의 구분에서 한계를 드러내는 포드의 대표적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이 작품은 역사인 소설인 동시에 소설인 역사라고 할 수 있다. 이 3부작은 16세기 영국의 왕 헨리 8세(Henry Ⅷ)의 다섯 번째 왕비였던 캐서린 하워드(Katharine Howard)에 관한 이야기이다. 귀족의 딸인 캐서린 하워드가 어떻게 헨리 8세의 네 번째 왕비의 시녀로서, 왕의 시선을 끌어 왕비로 되고, 그 후 불과 일년 반만에 간통혐의로 사형을 당하게 되었는가를 쓰면서 그 시대의 인물들과 역사적 사건들을 잘 묘사하고 있다. 포드는 헨리 8세의 전기를 쓰기 위해 그 시대의 역사를 연구하다가 캐서린 하워드의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어 이 작품을 쓰게 되었다고 한다. 여기서도 우리는 이 작품이 소설적 요소와 역사적 요소를 분유 하게 된 연유를 읽게 된다. 이 작품에서 포드는 역사적 사실에 충실하게 헨리 8세의 궁중을 묘사하면서도 그는 역사적으로 인정된 해석과는 반대되는 해석을 하고 있다. 캐서린 하워드에 관한 역사적 자료가 많지 않지만 대부분의 역사가들은 캐서린 하워드를 역시 간통자로 간주하고 있다. 그러나 포드는 주어진 역사적 증거와 유물들을 동원하여 그녀의 순수성을 묵시하고 있다. 이 논문은 "역사적 증거"에 대한 포드의 태도와 그에게 있어 역사와 소설의 관계는 무엇인가를 다룬다.

      • KCI등재
      • KCI등재

        필립 딕의 키치 세상: 『안드로이드들은 전기 양을 꿈꾸는가?』를 통해 본 인간, 기계, 그리고 과학소설

        박인찬 ( Inchan Pak )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2015 현대영미소설 Vol.22 No.3

        This paper aims to study Philip K. Dick`s well-known science fiction Do Androids Dream of Electric Sheep? in terms of kitsch. Originally, this study derived from two different research interests: one in the aesthetic achievements of Dick`s novel as a popular genre of science fiction, the other in a theme of the relationship between man and machine in the novel. Dick`s ‘kitsch world’ is the phrase designed to encompass those two interests with the extended concepts and categories of kitsch and, at the same time, to epitomize the future world that Dick prophets in his work. Defining Dick as a writer of kitsch world, this paper starts with introducing many-layered concepts of kitsch, such as imitations, things of kitsch, the subjective attitudes of viewers, the artificial environments of mechanical objects, and kitsch as an art style. Then it goes on to specific elaborations on a variety of kitsch styles that mark Dick`s science fiction as an artifice of popular genre. Finally, the third section of this paper deals with Dick`s critique of humanist individual subject, tracing how Rick Deckard`s changing views of androids lead to a vision of the posthuman that man and androids commiserate and shape one another`s existence. By so doing, this paper argues, Dick shows the future of kitsch world in which a technological object can become a subject and thus interact with man.

      • KCI등재

        전후 영국노동계급소설과 교육 계급적 정체성: 데이비드 스토리의 『패스모어』, 레이먼드 윌리엄즈의 『접경지역』, 『제2세대』

        윤영필 ( Young Phil Yoon )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2011 현대영미소설 Vol.18 No.1

        In the period of mid-1950s to late `60s which witnessed the renaissance of working-class literature, unprecedented number of working-class novels were produced by the writers who were themselves working-class. One of the recurring theme in many of these novels was education and its effects. This is not something to be wondered at; education was the fulcrum of the entire postwar British social project which aimed for welfare state, getting over class division and social inequality. As educational opportunities expanded, social mobility considerably increased. Still in so far as education system remained class-bound, the effects of education for working-class people were complex and ambiguous. Especially those individuals who managed to move out of their own roots through education were likely to suffer from identity crisis and alienation, being torn between two conflicting worlds. Being haunted themselves by these experiences, many working-class writers explored the personal, social implications of educational opportunity throughout their novels. In view of this problematic of education, social mobility and class identity, this paper successively examines David Storey`s Pasmore and Raymond Williams`s Border Country and Second Generation. Each of these novels presents the spiritual crisis of a young academic who, having moved beyond his working-class background, has to go through painful renegotiations with his roots. Pasmore focuses on the confusion, anxiety, alienation and self-division resulting from the thoughtless pursuit of the upward movement through education. On the other hand, Williams`s novels interrogate the ambivalent nature of education and probe the complicated ``return`` journey of the protagonist, which turns out to be essential, though fraught with tension, for the future of his working-class community as well as for the integrity of his being.

      • KCI등재

        Virginia Woolf as a Professional Writer

        Chung, Myung Hee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1998 현대영미소설 Vol.5 No.1

        버지니아 울프에 대한 페미니스트와 모더니스트로서의 이해는 그녀가 빅토리아 시대 소설가의 전통을 이어받은 작가라는 관점을 자주 망각하고 있다. 이 논문은 이런 전문 작가로서의 울프의 면모를 통하여 그녀를 새롭게 이해하고자 한다. 오늘날 버지니아 울프가 강력한 페미니스트로 주장되어지는 만큼, 울프를 적절하게 이해하는 일은 다소 어려워졌다. 울프가 여자였기 때문에 20세기 초반에 모더니스트로서의 울프가 과소평가되었다면, 20세기 후반에는 똑같은 이유 때문에 울프는 과대평가되어지는 것 같다. 물론 그녀는 언제나 자신이 모던이며 여성으로서 글을 쓴다는 사실을 의식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런 그녀의 위치는 언제나 전략적인 선택이었고, 그런 선택은 작가로서 그녀를 다른 작가들과 구분하는 것을 용이하게 했다. 또한 스스로를 모더니스트와 페미니스트로 선언하므로서, 그녀는 가장 자유롭게 빅토리아 시대의 작가들 그리고 전 영문학의 전통을 비판할수 있었다. 그러나 작가로서 그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 인지하는 "실제"를 어떻게 독자에게 전달하느냐 하는 문제였다. 울프의 작품은 그것이 소설이건 비허구적인 에쎄이건 간에 이런 글쓰기의 문제를 주제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모더니스트와 페미니스트라는 그녀의 선택은 그녀가 작가로서의 문제를 다른 차원에서 표현해내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아주 생산적인 위치를 제공하였다. 그녀는 자신이 겪는 작가로서 연결의 문제를 모더니스트의 문제로 그리고 페미니스트의 문제로 재해석한다. 물론 이렇게 다른 차원에서 문제를 표현하는 것이 실제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작가로서의 연결의 문제, 페미니스트로서 여자와 남자사이의 간극의 문제, 모더니스트 작가들이 느끼는 선대 작가들과의 간극, 독자들과의 간극은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나 확연하게 다른 차원의 문제들간에 유사성을 발견하고(창조하고?) 표현해내는 것은 문제 해결을 위한 첫 걸음이다.

      • KCI등재

        현대미국소설에 나타난 인간소외와 가정붕괴의 문제에 대한 유교철학적 해석 : 업다이크와 치버를 중심으로

        변종민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1998 현대영미소설 Vol.5 No.2

        The crisis of the modern American family is manifested as a literary theme by the novelists, John Updike and John Cheever. Their works deal with the various symptoms of family dissolution. This thesis analyzes the major works of Updike and Cheever in terms of the theme of human alienation and family disintegration, and examines it against a backdrop of Confucianist thought. In his works such as the "Rabbit" tetralogy, Of the Farm and The Centaur, Updike shows various ills affecting American family life-divorce, child or spouse abuse, the effect of women working, etc. In his major works such as the "Wapshot" series, Bullet Park, and Falconer, Cheever reveals many of the doubts and perplexities of American society, in which family love and dependency may be corrupt, perverse, and destructive. The crisis of the family which the protagonists of Updike and Cheever experience is basically caused by an individualistic attitude in which they search only for true-self or self-reliance. In other words, the crisis of human existence they encounter results mainly from neglecting the significance of being a family member and a social being. This view of life is in sharp contrast to the principles of Confucianism, in which man finds the significance of his being through his involvement with family and society. Although they portray changing family patterns and the various aspects of family disintegration, Updike and Cheever suggest that the family affords the hope of love and companionship, order and peace, and a place where people may learn to know themselves. In conclusion, with the current trend towards globalization in Korea, it needs to be explored how the positive values of American culture regarding individualism can be effectively accepted as well as how the fundamental values of Korean family-centered Confucianism can be realistically maintained

      • KCI등재

        The Ratiocination Effect in Paul Auster's The New York Trilogy

        이기한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2010 현대영미소설 Vol.17 No.3

        Despite its enormous popularity and recognition as one of the representative American literary works of the turn of the last century, Paul Auster's The New York Trilogy has been largely seen as a product of the Postmodern temper. The three novellas that comprise the Trilogy deal with the familiar themes and plot schemes of popular detective novels, yet early reviewers have been exasperated by the ambiguities surrounding the narrative center, the deliberate employment of multiple narrative schemes, satisfactory sense of closure, and mix match of intertexual undercurrents. Consequently, scholars in the past have assumed that a 'subversive' agenda was latent in the Trilogy, a backhanded counter-discourse of the detective story genre, which one critic refers to as "anti-detective fiction." This paper, however, seeks to show that the elements of the works in the Trilogy can be analyzed well within the traditional, and well established, detective story discourse. Through close reading of the text, the paper attempts to illustrate that the author deliberately engages his readers in what is known within the mystery and detective story genre as "the ratiocination effect," namely the inclination for analytic deduction based on clear and/or inconspicuous clues provided within the story. The paper focuses on the quandaries surrounding the issue of authorship of the three sections of the Trilogy, arguing that it is here that Auster most solicits the ratiocinative participation of his readers.

      • KCI등재

        Amy Tan`s The Joy Luck Club within the Framework of the Asian : American Women`s Bildungsroman --

        Lee, Ki Han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1998 현대영미소설 Vol.5 No.2

        전통적으로 남성 작가들에 의해 전유되어온 아시아계 미국문학은 70년대 이후 맥신 흥 킹스턴과 같은 역량 있는 여성 작가들의 등단을 계기로 페미니즘 담론이라는 새로운 양상을 띠게 된다. 아시아계 여성 작가들은 글쓰기를 통해 전통적인 동양 문화의 일부인 가부장적 권력 체제 속에서의 성차별 의식을 전경화하고 주변화된 여성의 정체성을 회복하고자 한다. 그러나 이러한 저항의 이데올로기는 아시아계 여성작가들이 결속하게 되는 원동력인 동시에 그들 문학의 근본적인 한계이기도 하다. 에이미 탄의 『조이럭 클럽』은 맥신 흥 킹스턴의 『워맨 워리어』와 더불어 아시아계 여성 문학의 정착에 공헌한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그러나 『조이럭 클럽』은 대중소설로서의 괄목할 만한 성공에도 불구하고 영문학계로부터는 별다른 관심을 받지 못했다. 여러 비평가들은 이 작품이 주제 면에서 독창성이 결여되어 있으며 소수민족 여성 담론의 전형적인 틀을 극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본 논문은 에이미 탄의 『조이럭 클럽』을 살펴봄으로써 70년대 이후의 아시아계 여성작품들의 두드러진 몇 가지 공통의 특성들(예컨대, 자서전적인 측면들, 정체성의 추구, 여성적 유대성, 오리엔탈리즘, 실험적 요소들 등)을 개략하고 미국 소수민족 문학의 일부로서의 아시아계 문학의 문제점들과 당면 과제들을 진단하고자 한다.

      • KCI등재

        A Study on Jailbird : Questioning the History 역사에 관한 심문

        Han, Eun Goo 한국현대영미소설학회 1998 현대영미소설 Vol.5 No.1

        『제일버드』는 보네거트의 포스터모던적 실험정신과 역사에 관한 사실적 심문이 함께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그는 항상 사회와 역사에 대해 질문을 던지면서 독자들에게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이 작품은 작가자신의 이름으로 서명된 프롤로그와, 작중인물인 스타벅의 이름으로 서명된 소설과, 작중인물 이름과 실제인물 이름을 포함한 인덱스로 구성되어 외관상 기록서나 역사서의 모습을 띤다. 그러나 작가는 프롤로그에서 자신과 작품과의 관계, 중요 사건을 자신이 꾸몄음을 밝힌다. 또한 독자가 보낸 반응을 소개하면서 작품과 독자와의 연관을 드러낸다. 또한 자신이 아는 실제인물을 어떻게 변형하였는지를 자세히 설명하여 작품의 허구성과 구성물로서의 존재를 밝힌다. 주인공 스타벅이 워터게이트 관련죄로 구속되었다가 형기를 마치고 감옥에서 나오는 장면의 회상에서 시작되는 이 소설은 마지막 부분에서 스타벅이 다시 감옥에 잡혀가게 되어 있다는 것으로 끝나는 원형적 구조이다. 스타벅의 과거에 대한 회상은 일직선적이 아니라 시간의 뒤섞임 속에서 다양한 일탈과 함께 나타난다. 그의 회상과 삶은 역사적 사건의 재구성의 틀과 허구적 사건의 틀안에서 합쳐진다. 사코와 반제티사건은 미국 역사상 오판에 의한 사형이라는 것이 법학자, 사회학자들이 주장하는 바인데, 보네거트는 이 사건을 작품의 한 축으로 만들어 인위적이고 자의적인 사회정의 유지 개념을 심문한다. 이와 함께 작가가 허구로 그린 쿠야호가 노동자 대학살사건은 또 하나의 틀로 작용하여 자본주의에 대한 의문을 표시한다. 여러 난관에서도 스타벅은 평화와 예절에 대한 희망을 가지며 신의 냉혹함에도 불구하고 그리스도의 산상수훈과 사코와 반제티의 희생적인 사랑을 간직한다. 이러한 자신을 바보라고 하는 그를 통해 작가는 독자에게 질문을 던지는 것이다. 스타벅의 희망은 불가능한 것인가.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