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동아시아 지역주의와 지역공동체 再論

          심원필(Won P. Shim) 동아인문학회 2018 동아인문학 Vol.0 No.45

          동아시아의 지역화 현상은 동아시아에 대한 논의를 키웠으며, 세계적인 지역주의 흐름은 동아시아 지역주의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동아시아 지역공동체 논의는 그것이 갖는 정치경제적 구성물의 특성상, 사회과학적 관심이 커보였다. 그러나 복합적 의제로서의 동아시아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논의의 지평을 넓히거나 새로운 방법론으로 새롭게 논의(혹은 再論)하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 하나가 동아시아에 대한 인문학적 논의를 탐색하는 일이다.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의 특징은, 첫째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동아시아를 희망하고 있다는 점, 둘째 자민족중심 또는 자문화중심의 극복을 주장하는 점, 셋째는 지역공동체를 상상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논의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머물기 보다는 미래를 상상하는 것이어야 할 것이다. 그러면서 추상적이고 이론적인 주장만으로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담보할 수 없기에 상상을 넘어 실천에 가장 가까운 방안들이 제시되어야 한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약요인을 찾아내고 해결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위해 배타성을 해체하는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천해야한다. 그리고 동아시아의 이질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공존적인 지역공동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발적인 소통, 교류, 연대 활동을 통해 개방성과 공존성에 힘을 보탤 수 있어야 한다. 일부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가 보여준 패러다임 전환적 시도에 대해 사회과학의 관심이 필요하며, 이렇게 함으로써 동아시아라는 복합적 의제에 대한 학문 간 문제의식의 공유와 관점 및 방법론의 소통기회를 높일 수 있다. Regionalization of East Asia has raised discussions about East Asia, and the global trend of regionalism has led to new perceptions of East Asia region. In particular, the characteristics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are as follows: first, it hopes for a autonomous East Asia; second, it claims to overcome the ethnocentrism; and third, it imagines the East Asian regional community. In order to discuss the East Asian Community, it is necessary to imagine the future rather than stay in the past. Since the abstract and theoretical arguments cannot guarantee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measures should be presented beyond imagination. For the East Asian Community with high feasibility, the constraints should be identified and solutions should be sought. Above all, the Community must practice open regionalism, which is not exclusive. It should be a co-existence Community that embraces the heterogeneity and diversity of East Asian countries. Finally, voluntary communication, exchanges, and solidarity activities should be able to contribute to openness and coexistence of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paradigm shift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requires the attention of the social sciences, which can increase the opportunity to share the interdisciplinary questions and to improve the communication of perspectives and methodologies on the complex agenda of East Asia.

        • KCI등재

          동아시아 지역주의와 지역공동체 再論: 인문학적 동아시아론의 함의

          심원필 동아인문학회 2018 동아인문학 Vol.0 No.45

          Regionalization of East Asia has raised discussions about East Asia, and the global trend of regionalism has led to new perceptions of East Asia region. In particular, the characteristics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are as follows: first, it hopes for a autonomous East Asia; second, it claims to overcome the ethnocentrism; and third, it imagines the East Asian regional community. In order to discuss the East Asian Community, it is necessary to imagine the future rather than stay in the past. Since the abstract and theoretical arguments cannot guarantee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measures should be presented beyond imagination. For the East Asian Community with high feasibility, the constraints should be identified and solutions should be sought. Above all, the Community must practice open regionalism, which is not exclusive. It should be a co-existence Community that embraces the heterogeneity and diversity of East Asian countries. Finally, voluntary communication, exchanges, and solidarity activities should be able to contribute to openness and coexistence of the East Asian Community. The paradigm shift of the humanistic East Asia discussions requires the attention of the social sciences, which can increase the opportunity to share the interdisciplinary questions and to improve the communication of perspectives and methodologies on the complex agenda of East Asia. 동아시아의 지역화 현상은 동아시아에 대한 논의를 키웠으며, 세계적인 지역주의 흐름은 동아시아 지역주의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동아시아 지역공동체 논의는 그것이 갖는 정치경제적 구성물의 특성상, 사회과학적 관심이 커보였다. 그러나 복합적 의제로서의 동아시아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논의의 지평을 넓히거나 새로운 방법론으로 새롭게 논의(혹은 再論)하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 하나가 동아시아에 대한 인문학적 논의를 탐색하는 일이다.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의 특징은, 첫째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동아시아를 희망하고 있다는 점, 둘째 자민족중심 또는 자문화중심의 극복을 주장하는 점, 셋째는 지역공동체를 상상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논의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머물기 보다는 미래를 상상하는 것이어야 할 것이다. 그러면서 추상적이고 이론적인 주장만으로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담보할 수 없기에 상상을 넘어 실천에 가장 가까운 방안들이 제시되어야 한다. 동아시아 지역공동체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약요인을 찾아내고 해결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먼저, 동아시아 지역공동체를 위해 배타성을 해체하는 개방적 지역주의를 실천해야한다. 그리고 동아시아의 이질성과 다양성을 포용하는 공존적인 지역공동체가 되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발적인 소통, 교류, 연대 활동을 통해 개방성과 공존성에 힘을 보탤 수 있어야 한다. 일부 인문학적 동아시아 논의가 보여준 패러다임 전환적 시도에 대해 사회과학의 관심이 필요하며, 이렇게 함으로써 동아시아라는 복합적 의제에 대한 학문간 문제의식의 공유와 관점 및 방법론의 소통기회를 높일 수 있다.

        • KCI등재

          대학 교양교육과 인문학적 소양

          박영주(Park, Young-ju) 동아인문학회 2017 동아인문학 Vol.0 No.41

          오늘날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대학의 교육적 기능은 전공교육, 인문교육, 실용교육의 세 가지로 집약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인문교육은 전인교육의 다른 이름으로서, 인문학적 소양을 갖추기 위한 교양교육을 의미한다. 이 글은 대학 교양교육의 현실을 비판적으로 성찰하면서 그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오늘날 대학 교양교육은 스티브 잡스로 대변되는 융합형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나아가 대학을 기업처럼 운영해야 할 것을 종용하면서, 실용성과 취업률을 앞세워 주로 인문학 계열 순수학문 분야의 학과들을 통폐합하거나 심지어 폐과를 유도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실용은 교양을 배척하지 않고, 교양은 실용을 도외시하지 않는다. 인문학적 소양을 갖추기 위한 교양교육은 오히려 더 나은 전문인, 더 나은 직업인이 되는 데 반드시 필요하다. 아이폰을 만들자는 교양교육과 인문학이 아니라, 아이폰을 성찰하는 교양교육과 인문학이 오히려 절실하다. 전인교육을 위한 교양과 인문학은 인간 자신과 세상에 대한 이해, 사람다운 삶에 대한 부단한 성찰, 그 성찰의 결과를 실천하는 학문이다. 나아가 스스로 생각하는 법, 스스로 느끼는 법을 가르치고 배우는 학문이 전인교육을 위한 교양이고 인문학이다. 인문학적 소양에 바탕을 둔 교양교육이 목표로 하는 주체적 시각, 유연한 사고, 풍부한 감성은 전공 지식을 활성화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잠재 에너지를 활성 에너지로 바꾸어 놓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인문학적 소양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우리 시대의 교양교육이 추구해야 할 목표는 비판적 사고능력, 합리적 의사소통 능력,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기르는 데 있다. 이는 인문학이 추구하는 교육의 방향과 그대로 일치한다. 이를 요컨대 인문정신에 기반한 ‘인문학적 소양'이라고 할 때, 대학 교양교육은 이러한 인문학적 소양의 바탕 위에서 다양한 가치를 포용하기 위한 통섭과 융합을 추구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critically review the current state of liberal arts education at college and provide future directions of the education. In our time, three types of education are expected to be provided at college: education on students' major, education on humanities, and education on practical affairs. Among these, education on humanities deals with liberal arts subjects to equip students with knowledge of humanities and academic refinement. As such, liberal arts education of the present day needs to cultivate students' ability for critical thinking, well-organized communication, and creative problem-solving. These goals are fully consistent with those pursued by humanities study. These may be regarded as humanities knowledge based on humanistic spirit, and liberal arts education at college would do well to pursue “consilience” and “convergence” to embrace diverse values on the foundation of humanities knowledge.

        • KCI등재

          대학 교양교육과 인문학적 소양

          박영주 동아인문학회 2017 동아인문학 Vol.0 No.41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critically review the current state of liberal arts education at college and provide future directions of the education. In our time, three types of education are expected to be provided at college: education on students' major, education on humanities, and education on practical affairs. Among these, education on humanities deals with liberal arts subjects to equip students with knowledge of humanities and academic refinement. As such, liberal arts education of the present day needs to cultivate students' ability for critical thinking, well-organized communication, and creative problem-solving. These goals are fully consistent with those pursued by humanities study. These may be regarded as humanities knowledge based on humanistic spirit, and liberal arts education at college would do well to pursue “consilience” and “convergence” to embrace diverse values on the foundation of humanities knowledge. 오늘날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대학의 교육적 기능은 전공교육, 인문교육, 실용교육의 세 가지로 집약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인문교육은 전인교육의 다른 이름으로서, 인문학적 소양을 갖추기 위한 교양교육을 의미한다. 이 글은 대학 교양교육의 현실을 비판적으로 성찰하면서 그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는 데 목적이 있다. 오늘날 대학 교양교육은 스티브 잡스로 대변되는 융합형 인재를 양성해야 한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나아가 대학을 기업처럼 운영해야 할 것을 종용하면서, 실용성과 취업률을 앞세워 주로 인문학 계열 순수학문 분야의 학과들을 통폐합하거나 심지어 폐과를 유도하기까지 한다. 그러나 실용은 교양을 배척하지 않고, 교양은 실용을 도외시하지 않는다. 인문학적 소양을 갖추기 위한 교양교육은 오히려 더 나은 전문인, 더 나은 직업인이 되는 데 반드시 필요하다. 아이폰을 만들자는 교양교육과 인문학이 아니라, 아이폰을 성찰하는 교양교육과 인문학이 오히려 절실하다. 전인교육을 위한 교양과 인문학은 인간 자신과 세상에 대한 이해, 사람다운 삶에 대한 부단한 성찰, 그 성찰의 결과를 실천하는 학문이다. 나아가 스스로 생각하는 법, 스스로 느끼는 법을 가르치고 배우는 학문이 전인교육을 위한 교양이고 인문학이다. 인문학적 소양에 바탕을 둔 교양교육이 목표로 하는 주체적 시각, 유연한 사고, 풍부한 감성은 전공 지식을 활성화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잠재 에너지를 활성 에너지로 바꾸어 놓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인문학적 소양이기 때문이다. 오늘날 우리 시대의 교양교육이 추구해야 할 목표는 비판적 사고능력, 합리적 의사소통 능력,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기르는 데 있다. 이는 인문학이 추구하는 교육의 방향과 그대로 일치한다. 이를 요컨대 인문정신에 기반한 ‘인문학적 소양'이라고 할 때, 대학 교양교육은 이러한 인문학적 소양의 바탕 위에서 다양한 가치를 포용하기 위한 통섭과 융합을 추구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