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언론중재법상 추후보도 제도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윤진희 (사)한국언론법학회 2019 언론과 법 Vol.18 No.3

        언론중재법은 언론 보도로 인한 피해를 구제하기 위한 장치로 정정보도, 반론보도, 추후보도 제도를 규정하고 있다. 정정보도는 언론의 보도 내용이 명백히 사실과 어긋날 경우 즉 오보를 바로잡기 위한 제도다. 반론보도는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와 상관없이 언론 보도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람이 해당 매체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하는‘반론권’을 보장하는 제도다. 추후보도 제도는 언론을 통해 범죄혐의가 공표된 사람이 그에 대한 형사절차가 무죄판결을 받거나 이와 동등한 형태로 종결되었을 때 무죄판결 등을 공표 하도록 하는 제도다. 이 세 가지 제도 모두 언론 보도로 인한 인격권 침해 구제를 목적으로 도입한 장치다. 언론보도 피해자의 구제라는 측면에서 추후보도 제도의 입법목적의 정당성은 넉넉히 인정된다. 하지만 추후보도 제도는 언론을 통해 공표된 사실 즉 범죄 피의사실의 진실성 여부와 상관없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문제가 비롯된다. 추후보도 청구권 행사 요건인 ‘형사절차가 무죄판결 또는 이와 동등한 형태의 종결’은 무죄(Not guilty)와 결백(Innocence)을 구별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언론이 fact 즉 입증 가능한 사실을 보도한 경우라도, 이에 대한 고려 없이 사법기관의 판단만을 이유로 추후보도를 이행해야 하는 문제가 있다. 이는 언론의 사실보도 기능, 견제, 비판, 감시 기능을 위축시킬뿐더러 언론 스스로 추후보도를 통해 왜곡된 여론 형성에 기여하는 부조리를 빚는다. 추후보도 제도를 개선 해 언론보도 피해자 구제라는 입법목적을 달성할 수 있되 언론의 기능을 훼손하지 않을 수 있는 적절한 수단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추후보도 제도 개선방안으로 두 가지를 제안하고 있다. 첫째는 정정보도, 반론보도 제도의 특칙이라 할 수 있는 추후보도 제도 조항을 삭제하고, 추후보도 제도를 정정보도와 반론보도 내로 포섭하는 방안이다. 둘째는 현행 추후보도 제도를 그대로 언론의 앞선 범죄보도 내용이 진실인지 허위인지를 탐지해 이를 추후보도문에 병기하도록 해 추후보도 제도의 오남용 가능성을 억제하는 것을 제안하고 있다. Korean Press Arbitration Law(ACT ON PRESS ARBITRATION AND REMEDIES, ETC. FOR DAMAGE CAUSED BY PRESS REPORTS) Stipulates three kind of remedies for damage cause by press reports. The three remedies are : Report corrected Statement, Report contradictory Statement and ex post facto report. A person who suffers any damage due to the falsity of a press report, etc. have a right to report a corrected statement of the details of such press report, etc. That is ‘report corrected statement’ is to correct falsity if the media reports clearly go against the facts. Report Contradictory Statement is a system that guarantees ‘right of reply’, which allows a person damaged by media reports to express his/her own opinion through the media, irrespective of whether the information is true or false. The Ex post facto report is a system for a person who has been reported or announced as a suspected offender by the Press. If the criminal procedure with respect to him or her is terminated by the final conclusive judgement of acquittal or on equal terms therewith, he or she can require press to make a further report. All these three systems are devices for the quick remedy of infringement of human moral rights due to media reports. In view of the relief of victims of media reports, the legitimacy of the legislative purpose is fully appreciated. However, the issue of the‘ex post facto report’ system comes from the fact that the press release is made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 reported fact is true or not. And Press arbitration law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not guilty’and ‘innocence’ in spite of the difference between two. Therefore, even if the media reports ‘fact’, that is, the facts that can be verified, there is a problem that it is necessary to carry out ex post facto reporting on the grounds of judgment of the judiciary only without considering whether the information is true or false. This undermines the media's fact reporting function, checks, criticism and surveillance to power and social absurdity. This is not the only problem. The media itself can contributes to the formation of distorted public opinion through ex post facto report. We need to improve the ex post facto reporting system so that we can secure the legislative purpose of relieving victims of media reports, but we need to find appropriate means not to undermine the function of the press. Therefore, this study suggests two ways to improve the ex post facto reporting system in the future. First, remove the clause of the ex post facto reporting system and then the ex post facto reporting system into‘report corrected statement’and‘Report Contradictory Statement system. The second is to detect whether the contents of the previous crime report of the press are true or false and then specify it in the press release.

      • KCI등재

        개별 언론사 언론윤리강령 현황 분석과 개선방안 검토

        조소영 (사)한국언론법학회 2022 언론과 법 Vol.21 No.3

        The establishment of the ethical code of the media company itself can be evaluated as part of an effort to overcome the crisis of journalism, and it can play a shielding role to protect the independence and autonomy of the press by excluding government interference in advance. For this reason, the necessity of analyzing the press ethics code of the press is recognized. This study examines the adequacy of the self-regulatory system by analyzing the current state of the ethical codes of domestic media companies in consideration of the necessity of a code of ethics in the press under the premise of the diagnosis of the crisis of the press, and examines improvement measures to secure effectiveness. First, the codes of ethics established by the media-related organizations were examined in the national sense, and the codes of ethics of individual media companies collected as analysis subjects were compared and analyzed in terms of form, content, and operation.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nconsistency in the names was seen in the formal aspect of the code of ethics regulations of individual domestic media companies, and the existence or non-existence of the organization that judges whether the regulations were violated was different. In terms of content, the specific details are somewhat different, but the protection of freedom of the press and the social responsibility of the press are given priority, and the order of reporting, reporting ethics, professional ethics, protection of rights, relieving damage or minimizing damage, and maintaining dignity as a journalist, They had in common that they were regularized in that order. The differences in content between the codes of ethics of the press can be found in the types of grounds for prohibition of discrimination, the scope of a person subject to the code, the presence or absence of content of internal democratic regulations・political/religious neutrality・prohibition of political activities. And in terms of operation, there were differences and problems in the existence and content of periodic education on ethics codes, detailed provisions on the functions and authority of the ethics committee, and revision of the ethics codes. Since the essence of the code of ethics for journalism is true voluntary self-regulation, I proposed measures to improve the code of ethics based on the recognition that it is important to secure the relevance of the contents of the code and to secure the effectiveness of the code. The Code of Ethics is a guideline to be implemented in the field. Therefore, I proposed measures to ‘reorganize clear and concrete ethical provisions for effectiveness’, ‘disclosure of the press ethics code’, and ‘introduction and institutionalization of an internal control system’. This was a study to suggest an opinion for the Korean media to carry out their duties based on professional ethics and to make efforts to strengthen the ethical check system through the improvement of the self-regulatory system. 언론사 자체의 윤리규범 확립은 저널리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평가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부의 간섭을 미연에 배제함으로써 언론의 독립과 자율성을 지킬 수 있는 방패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언론사의 언론윤리강령에 대한 분석의 필요성이 인정된다. 본 연구는 언론의 위기라는 시대적 진단을 전제로 언론윤리강령의 이러한 필요성을 고려하여 국내 언론사들의 윤리강령 현황을 분석함으로써 자율규제 시스템의 적절성을 살펴보고,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개선방안에 대해 검토하였다. 먼저 언론유관조직에서 제정한 전국적 의미의 윤리강령을 살펴보고, 분석대상으로 수집된 개별 언론사의 언론윤리강령을 형식상, 내용상, 운영상의 면에서 비교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국내 개별 언론사들의 윤리강령 규정의 형식적인 면에서는 명칭이 통일되지 않았고 규정 위반 여부를 심사하는 기구의 존부가 달랐다. 내용적인 면에서 구체적인 상세한 내용들은 다소간 차이가 있지만, 언론의 자유 수호와 언론의 사회적 책임을 우선적으로 규정하고 취재・보도 윤리・직업윤리・권리보호・피해구제 또는 피해 최소화・언론인으로서의 품위 유지의 순으로 규정하고 있다는 점에 공통점이 있었다. 내용상의 차이점은 차별금지사유의 종류, 수범자의 범위, 사내민주주의 규정・정치적・종교적 중립이나 정치활동 금지 규정 유무 등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그리고 운영상의 면에서는 윤리규정에 대한 주기적 교육실행 규정, 윤리위원회의 기능과 권한 등에 관한 구체적인 규정, 윤리규정의 개정 규정 등의 유무와 내용의 차이와 문제점이 있었다. 언론윤리강령의 본질은 진정한 자발적 자율규제라는 점에서 규정내용 자체의 적실성 확보와 규정의 실효성 확보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언론윤리강령 개선 방안을 제안했다. 윤리강령이 현장에서 실행되어야 할 행동지침이라는 점에서 ‘실효성을 위한 명확하고도 구체적인 윤리규정 정비’ 방안, ‘언론윤리강령의 공개’ 방안, ‘내부통제 시스템 도입 및 제도화’ 방안을 제안하고 정리했다. 이 연구는 우리 언론이 전문직업군의 직업윤리에 입각한 책무를 수행하고, 자율규제시스템 개선을 통한 윤리점검 시스템을 강화하는 노력을 하기 위한 하나의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 연구였다.

      • KCI등재

        탈진실시대 언론의 소셜미디어 인용 보도에 관한 연구 — 검찰개혁 보도 사례를 중심으로 —

        설진아,전승 (사)한국언론법학회 2022 언론과 법 Vol.21 No.2

        We live in an age of post-truth, made worse not only by unchecked information being disseminated over social media platforms but also by such information being used as source material by the press. Using content analysis, this study critically examines SNS sources and direct and indirect quotation methods used in reporting, targeting specifically the news reports carried by Korea's major dailies that sourced its content from Facebook posts containing references to prosecution reform. More specifically, we point out problems that can arise from the major press relying on social media for primary source as above through a literature review regarding its use of social media content quotations. As a result of the content analysis, dependence on Facebook content quotations for source ranked from <Joongang Ilbo> down to <ChosunIlbo>, <Dong-A Ilbo>, <HankookIlbo>, and <Hangyoreh>, majority of the reporting being in the form of commentary or in-depth analysis articles. Reporting-wise, <ChosunIlbo>, <JoognAngIlbo> and <Dong-AIlbo> were particularly active in reporting on the matter, often utilizing the quotes from Facebook source in their reporting to shape the public opinion. Not surprisingly, with the research being centered around the issue of the prosecution reform, politicians were the most cited sources, followed by high-ranking officials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very few citations from Facebook by legal figures (prosecutors/judges/lawyers) who could be seen as having a stake in the issue of prosecution reform were found. There were even articles by these dailies whose content was more than two-thirds direct quotation from Facebook, with forty percent of them relying on a single Facebook source. Except for <ChosunIlbo>, most dailies engaged in shaping the borrowed content from Facebook to fit a certain slant they were aiming for, often using predicates to realign or hedge their view. Another interesting and problematic finding was that more than half the Facebook sourced news articles by the dailies carried the full title of the original Facebook post, making the identity and the opinions of the content originator or the reporter too easy to discover.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articles related to prosecutorial reform will contain the opinions of specific individuals or reporters and be exposed. Lastly, there are articles that clearly identify the Facebook source by name, but when the reporters quote the Facebook content and its titles overly aggressively, there's the question whether such news can be objective and factual as they rely too much on, say, a politician or there's too much of the reporter's bias. 이 연구는 탈진실 시대에 국내 주요 일간지가 페이스북(Facebook) 게시글을 인용해 ‘검찰개혁’ 이슈를 보도한 내용을 분석하여, SNS 취재원을 기사에 직접인용하는 관행을 비판적으로 고찰하였다. 연구자들은 언론이 SNS 및 취재원을 인용할 때 형식적인 저널리즘만을 수행하려 한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검토하고, ‘검찰개혁’과 같은 정치 사안에서 페이스북 게시물을 취재에 활용하거나 직접인용할 때 나타나는 문제점을 분석하였다. 내용분석 결과 <조선>, <중앙>, <동아> 등의 언론사가 검찰개혁 이슈 관련 기사를 자주 보도하며 페이스북 게시글을 해설 또는 분석 기사에 활용함으로써, 취재원의 의견에 기반해서 사회의 담론을 점유하고자 하는 경향을 드러냈다. 기사에 인용한 취재원은 정치인이 가장 많았고, ‘검찰개혁’ 이슈와 관련 이해관계를 가진 법조계 인물의 페이스북 인용 정도는 매우 낮았다. 한편 전체 기사 2/3 이상의 분량을 페이스북 게시물이 차지하는 단일 취재원 기사 비중은 40% 남짓이며, <조선>을 제외한 4개 언론사가 하나의 기사 내에 중립적이기보다 주관을 가미해 문맥을 재배열한 복합 재맥락화 서술어를 많이 사용해서 페이스북 게시물을 인용했다. 아울러 기사에서 인용된 페이스북 게시물과 제목 간의 따옴표 인용이 일치하는 비중도 기사의 절반 이상 나타났다. 기자들이 페이스북 취재원들의 실명을 기사에 노출하면서도 그들의 주장을 기사 전문과 제목에 적극적으로 인용한다는 결과는 ‘검찰개혁’ 관련 기사에 특정 개인 또는 기자의 사견이 포함되어 노출될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는 점을 시사한다.

      • KCI등재

        국민연금 재정계산 시기별 언론보도 분석 — 경제뉴스의 보도 특징을 중심으로 —

        이민희,유경한 (사)한국언론법학회 2022 언론과 법 Vol.21 No.3

        This study analyzed the media reports on the financial calculation of the national pension by period, which is conducted every five years in order to reflect the periodic socioeconomic situation in pursuit of sustainability of the national pension system.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s a social insurance system conducts discussions to improve the system such as increasing insurance premiums based on the results of a financial calculation and with its more than 6 million subscribers and 900 trillion won in funds serves as an important issue for both individual citizens and the nation. As the financial calculation has been conducted every five years since its first implementation in 2003 during the Roh Moo Hyun administration which coincides with the changes in government this study analyzed both the particular topics by each administration of corresponding period and common topics of the entire period by analyzing the titles of media reports and also compared the topics to find whether media reports reflected the government’s course of improving the system. In addition by reviewing existing studies on economic journalism this study looked into the main characteristics of the media reports on the national pension according to the classification of economic news by negative bias, agenda follow-up reporting, and lack of depth. The study showed that negative topics appeared in distinguishing ways during each regime. During the Roh Moo Hyun government, “the distrust in the system including the eight secrets of the national pension (42.4%)” was the negative topic, while it was “introduction of the basic pension in association with the amount of pension receipts (61.1%)” during the Park Geun Hye government and “increased mandatory subscription period and lost funds (48%)” during the Moon Jae In government respectively. The three common topics were “adjustment in insurance premiums and amount of pension receipts,” “discussion on system improvement including payment guarantees,” and “submission of national pension amendments (comprehensive operation plan).” As a result of classifying all topics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economic news, agenda follow-up reports (50.9%) accounted for the highest proportion followed by negative bias (25.9%) and lack of depth (23.1%). Based on this analysis, it was found that the media failed to set an agenda related to system improvement first but merely delivered the announcement of the government or the National Assembly afterwards. The characteristics of negative bias were also shown as the media emphasized negative keywords such as “distrust, depletion, withdrawal from subscription, backlash, and loss.” As seen in the recent presidential debate, where they publicly discuss reforming the national pension system in order to solve poverty among the elderly and to lessen the burden of the future generations’ insurance payment, the reform of the national pension system is an important issue. Therefore, in the run up to the 5th financial calculation to be conducted in 2023, it is meaningful to analyze media reports by fiscal calculation period of the past 20 years to see major topics and media reporting characteristics. 이 연구는 국민연금제도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해 5년마다 진행되는 국민연금 재정계산 시기별 언론보도를 분석했다. 국민연금은 재정계산 결과를 바탕으로 보험료 인상 등의 제도개선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는 사회보험제도로 가입자가 600만 명, 기금이 900조가 넘는 국민 개인이나 국가적으로도 중요한 이슈다. 재정계산은 2003년 노무현 정부를 시작으로 5년마다 진행되어 이후 정권별 시기와도 일치하고 있어, 해당 시기별 언론보도 제목의 토픽분석을 통해 정권별 특징적 토픽과 전체 시기의 공통적 토픽을 도출하고, 당시 정부의 제도개선 방향과 언론보도가 이를 반영하고 있는지 확인했다. 또한 경제 저널리즘과 관련한 기존 연구를 검토하여 경제뉴스의 특징을 부정적 편향, 의제추종보도, 심층성 부족으로 구분하고 이를 기준으로 국민연금 언론보도에서 나타난 주요 특징이 무엇인지 확인해보았다. 연구 결과, 정권별로 특징적 부정토픽이 나타났다. 노무현 정부의 경우 ‘국민연금 8대 비밀 등의 제도 불신 사건(42.4%)’, 박근혜 정부는 ‘국민연금 수령액 연계 기초연금 도입(61.1%)’, 문재인 정부는 ‘의무가입 기간 상향 및 기금 손실(48%)’ 이 시기별 부정토픽으로 분석되었다. 공통적 토픽은 ‘보험료 및 수령액 조정’, ‘지급보장 등 제도개선 논의’, ‘국민연금 개정안(종합운영계획안) 제출’ 세 가지로 나타났다. 전체 토픽을 경제뉴스의 특징을 기준으로 분류한 결과, 의제추종보도(50.9%)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부정적 편향(25.9%), 심층성 부족(23.1%)순으로 나났다. 이를 통해 언론이 먼저 제도개선과 관련된 이슈를 주도하고 의제를 설정하기보다는 정부나 국회의 발표를 사후적으로 보도하는 행태와 더불어 ‘불신, 고갈, 탈퇴, 반발, 손실’ 등의 부정적인 키워드를 제목을 통해 강조하는 부정적 편향 특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노인 빈곤을 해결하고 미래세대의 보험료 부담을 낮추기 위해서 국민연금제도를 개혁해야 한다는 합의가 지난 대선 토론회에서 공론화될 만큼 국민연금 제도개혁은 중요한 이슈다. 이에, 2023년 5차 재정계산을 앞둔 시점에서 지난 20년간의 재정계산 시기별 언론보도를 분석해 주요 토픽과 언론보도 특징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 KCI등재

        판결비판보도와 여론, 그리고 사법권 독립

        장철준 (사)한국언론법학회 2017 언론과 법 Vol.16 No.3

        After an extraordinary experience of the presidential impeachment, the Korean society holds different concept on the media and the judiciary. Especially, the people understand judicial decision makings related to the public interests as objects of public discourse and criticism. The people expect the media to work their intrinsic duty of political watchdog. However, the judiciary expresses its antagonistic view on the people’s criticism; it resists the their personal offensive speech to the individual judges whose legal decisions are opposite to the people’s major perspectives. The writer accepts the seriousness of the offensive remarks on judges, but argues that the Korean judiciary also correct the closed elitism of the judiciary. And the judiciary exaggerates the harm of the people’s control through the media on the courts by exemplifying fake news regarding the judge’s personal history. The writer argues the untouched judicial elitism in Korea cannot be justified by its significance of work. Under the democratic constitution, the courts should not only be independent but also be democratically justified. That is because the judicial independence does not mean the perfectly uncontrolled courts from the people. The court should be strict with fake news, but be lenient with the people’s concern and criticism. 헌정사에 유례없는 격변기를 겪은 이후, 언론 보도의 인격권 침해 위험은 사법 판단에 대한 국민적 불만의 맥락에서 사법 불신과 법관에 대한 명예훼손 논쟁의 모습으로 등장하고 있다. 사법부는 언론이 본래 목적에 맞게 사실 보도에 힘쓰고 공정한 여론 형성에 기여하는 역할에 충실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언론과 여론은 시민의 법적 기대와 어긋난 판결을 수행한 법관이 누구인지, 왜 그러한 판결을 내렸는지 등을 보도하는 것 또한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사명과 권리로 이해한다. 그 와중에 판사 개인의 명예와 관련된 내용이 보도되기도 하며, 이를 통해 사법부 전체에 대한 불신의 인상을 심어줄 수도 있다. 여기에 사법부는 판사에 대한 소위 ‘신상털기’를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사법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언론을 매개로 한 민주적 통제는 자유민주주의 헌법의 당연한 구조이고, 표현의 자유의 구체적 실현 방식이다. 법관 개인 신상에 대한 가짜뉴스는 엄중히 규제하여야 할 해악이지만, 국민의 사법에 대한 관심 자체를 폄하하여서는 안 된다. 사법을 대하는 언론의 태도가 어떠하여야 하는지는 언론의 사법에 대한 인식에 좌우될 것이며, 이는 결국 사법의 본질에 대한 실체 규명을 통해 밝혀야 할 문제이다.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통해 언론의 권리와 의무, 그 역할은 지금까지 오래 연구되었으나 헌법질서 속 사법의 본질은 사법부를 기록한 헌법규정의 해석 수준 이상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사법에 대한 언론의 활발한 보도와 국민적 관심 속에 건전한 비판과 토론이 이루어질 수 있는 제도를 확립하여야 할 것이다.

      • KCI등재

        ‘공인’이란 누구인가?

        이승선 (사)한국언론법학회 2020 언론과 법 Vol.19 No.2

        The Supreme Court of Korea has considered the plaintiff's social status in a libel lawsuits against the press. In lawsuits filed by public figures such as public officials, the principle of legitimate press activities has been applied. If the media coverage was justified, the court has a strong tendency not to hold the media responsible for defamation. It is hard to say that the Korean Supreme Court has accepted all the principles of the public figures and actual malice produced by that of the US. Nonetheless, it is admitted that it has accepted the principle of exempting the media from the responsibility for defamation against public figures. At present, in theories and precedents, public figures are called in various terms, including public person, public existence, public officials, celebrities and widely known peopl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lassify types of public officials based on several laws, including the Office of Investigation of Corruption in High-Level Public Officials Act and the Public Service Ethics Act.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is study classified candidates for public office elections, elected officials, political officials, and high-ranking officials under the statute as all-purpose public figures or limited-purpose public figures. And the study judged that even civil servants between grades 5 and 7 could be classified as “limited-purpose public figures” considering the nature of their work. The study, however, concluded that their privacy should be protected unless they are in matters of public concern, whether all-purpose public figures or limited-purpose public figures. 한국의 법원은 언론소송에서 피해자의 사회적 지위와 신분을 고려한 재판을 하고 있다. 공직자와 같은 공인에 대해서는 ‘정당한 언론활동의 법리’를 적용하고 있다. 언론보도가 악의적이거나 심히 경솔한 공격으로 현저히 상당성을 잃은 것이 아니면 명예훼손 책임을 면제하는 경향이 강하다. 실체법과 절차법 등의 차이를 감안할 때 한국 법원이 미국의 공인이론을 액면 그대로 수용했다고 보긴 어렵다. 그러나 언론의 명예훼손 보도에 대해 공인은 이를 더 많이 수인해야 한다는 공인이론의 줄기는 받아들였다고 본다. 그렇다면 공인은 누구인가? 학설과 판례에서 공인은 공적존재, 공적인물, 공직자, 유명인, 널리 알려진 사람 등 다양한 용어로 규정되고 있다. 이 연구는 ‘공수처법’과 ‘공직자윤리법’,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등 일련의 법령의 내용을 토대로 공인의 유형 분류를 시도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물론 공직선거 후보자, 정무직 공무원, 법령상의 고위 공직자 등을 전면적 공인 혹은 제한적 공인으로 분류했다. 5-7급에 해당하는 일부 공무원들의 경우에도 직무의 성격을 감안해 ‘제한적 공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연구자는 전면적 공인, 제한적 공인, 일시적 자발적 공인에 해당하는 사람들이라도 사안이 공적관심사가 아니라 내밀한 인격 영역의 사적인 것이라면 그들의 프라이버시는 반드시 보호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KCI등재

        민세 안재홍의 ‘민주공화국’ 사상 ― 그의 언론활동을 중심으로 ―

        조맹기 (사)한국언론법학회 2010 언론과 법 Vol.9 No.2

        This paper will discuss the origins of Korean democratic republicanism since 1919. According to the first article of Law in the Korean Constitution, the Republic of Korea is a democratic republic. A democratic republic has three specific criteria in Korea; the first being that everyone has an opportunity for employment, the second is that all have the right to live peacefully together, and the last is that anyone has the ability to govern. The origin of democratic republicanism in Korea started with Shin-sukwoo and An-chae hong. In 1924, Shin-sukwoo who was graduated from Waseda University in Tokyo and a member of Dongjaesa, a club of independent movements, took over the Chosun Daily News when An-chaehong was the chief editor of the paper. An used this position to develop his political ideas from 1919 to 1948. Onc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as established, after the World War 2, An had settled on his ideas for the foundation of a Korean democratic republic. The trend of law is to influence a kind of ‘open nationalism’ where the right and left sides of the political spectrum can live together harmoniously in society. An-chaehong, as an economist, adapted the Marxist theory of economy for the communication tools. He fundamentally believed that all men and women should have liberty and an equal opportunity to share the benefits of society. In Korean democratic republicanism, people would be able to enjoy their life through liberty on one hand, and economic equality on the other. This paper will use an historical analysis approach to explain An-chaehong’s process of developing democratic republicanism in Korea by looking at major national historical events, such as the Congress of Reporters in 1924 and the Singan movement in 1927. During these events, An-chaehong developed his ideas for the freedom of the press, liberty, equality, and the need for a democratic constitution in Korea. 본 연구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개념의 원류를 찾는데 초점을 둔다. 이 개념이 성립되는 과정의 논의는 제헌국회의 헌법 정신을 이해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1948년 헌법의 개정 당시, 안재홍은 ‘국민개로’, ‘대중공생’, ‘만민공화’를 민주공화국의 핵심 요소로 간주했다. 안재홍은 이 개념으로 도출한 민주공화국을 ‘신민족주의’로 표현했다. 이는 칸트(I. Kant)의 『영구 평화론』과 맥을 같이하는 개념이다. 본 연구는 『영구 평화론』이 갖고 있는 개념의 의미를 안재홍의 언론활동 맥락과 비교하여 논한다. 즉, 안재홍의 전조선 기자대회, 신간회, 신민족주의 과정을 칸트의 영구 평화론과 비교한다. 안재홍의 신민족주의와 칸트의 ‘열린 민족주의’는 유사한 점이 많다. 그러나 후자는 정치 공동체이고, 전자는 정치, 경제 공동체이다. 본 논문은 일본 제국주의와 해방정국의 시대를 살다간 언론인 안재홍이, 우리 헌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어떻게 개입하였으며 헌법 제정 당시 갖고 있는 이념이 현재와 어떠한 차이점을 보이는지 연구할 것이다. 즉, 그 시대 사고가 지금까지 계속되는지, 또한 현재 위정자들이 그 당시와 같이 국가를 운영하는지를 비교하는 것도 필자의 관심영역이다.

      • KCI등재

        익명보도의 원칙의 판례법적 수용에 대한 비판적 고찰

        김송옥,이인호 (사)한국언론법학회 2022 언론과 법 Vol.21 No.2

        In May 2019, there were reports of four civilians kidnapped by Islamic militants and rescued by French forces. Korean media released the faces and names of the rescued French mans, but blurred the face of Korean woman and did not disclose her name, while overseas media reported without such anonymity. Paying attention to why this difference occurs on the same issue, this article analyzes the extent to which the freedom to report criminal facts by revealing the identity of the suspect or defendant is guaranteed in our legal system. Journalists have the freedom to tell the truth and the obligation to tell the truth, and the interests that directly conflict with such freedom are interests of personality such as the honor or privacy of the suspect and the defendant. Where is the reasonable legal balancing point between these conflicting interests, and can it be said that the current point is properly establishe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is evaluated that our legal system have an excessive advantage over interests of personality. As the Principle of Anonymous News Reporting, which was previously mentioned only as a media ethics, was fully accepted in the Supreme Court’s case in 1998, the practice of media reporting changed significantly as the legal balancing point tilted to protect the suspect’s personal interests rather than freedom of true reporting. After that, it seemed to find balance through the Supreme Court’s case in 2009, but as portrait rights, voice rights, and name rights were reborn as independent and strong rights, they were again focused on interests of personality. In addition to these legal problems, this article examined side effects that could not be predicted at the time of the argument or establishment of the Principle of Anonymous News Reporting. Through this, it was intende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seek a more reasonable balancing point by representing what is the principle and what is the exception between anonymous news reporting and real name news reporting. 2019년 5월, 이슬람 무장세력에 의해 피랍되었다가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민간인 4인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 우리 언론들은 구출된 프랑스인들의 얼굴과 이름은 그대로 공개하면서도 한국인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하고 이름도 공개하지 않은 반면, 해외 언론들은 이러한 익명처리 없이 그대로 보도하였다. 이 글은 동일한 사안을 놓고 왜 이러한 차이가 발생하는가에 주목하여, 언론기관이 피의자나 피고인의 범죄사실을 보도함에 있어서 피의자・피고인의 실명이나 사진 등 신원을 밝히면서 범죄사실을 보도할 자유가 우리 법질서에서 어느 정도 보장되는지를 분석한 것이다. 언론기관은 진실을 말한 자유와 진실을 말할 의무가 있으며, 이러한 자유와 정면으로 충돌하는 이익이 해당 피의자・피고인의 명예나 프라이버시를 위시한 인격적 이익이다. 이들 상충하는 이익 간의 합리적인 법적 균형점은 어디인가, 우리는 그 균형점을 제대로 설정하고 있는가? 분석 결과, 우리의 법리는 인격적 이익을 지나치게 우위에 두고 있다고 평가된다. 종래 언론윤리로만 거론되던 익명보도의 원칙이 1998년 대법원판결(이혼소송주부 청부폭력 오보 사건)에서 전면적으로 수용됨으로써 법적 균형점이 진실된 보도의 자유보다 피의자의 인격적 이익의 보호 쪽으로 쏠리면서 언론보도의 관행도 확 바뀌었다. 이후 2009년 대법원판결(한센병환자상조회 횡령보도 사건)을 통해 균형을 찾는 듯하였으나 초상권, 음성권, 성명권 등이 독자적이고 강력한 권리로서 거듭나면서 다시금 인격적 이익에 무게가 실리게 된다. 이러한 법리적 문제점과 더불어, 익명보도의 원칙이 주장되거나 확립될 당시 예측할 수 없었던 부작용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무엇이 원칙이고 예외여야 하는지, 익명보도와 실명보도의 법리상의 위치를 설정함으로써 향후 보다 더 합리적인 법적 균형점을 모색하는 계기를 제공하고자 하였다.

      • KCI등재

        방송의 객관성 규제수단에 관한 고찰 — 현행 규제수단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중심으로 —

        신상진 (사)한국언론법학회 2019 언론과 법 Vol.18 No.2

        Even though the effectiveness of the broadcast has decreased recently resulting from the expansion of the internet media, the broadcast is still the most powerful method of media. Due to the public interest aspect of media, the freedom of broadcast has the characteristic of objective normative order in company with the characteristic of constitutional guarantee. For this reason, the content of broadcasting are regulated by more concrete and direct restriction than other media. Because the objectiveness of the content is the fundamental principle of the broadcast, it’s regulated by the substantial method of restraint. Notwithstanding the appropriateness of the regulation, the existing law needs to be reformed due to the problem of deviation of the constitutional limit. The objectiveness of the broadcast is controlled by 1) restriction on the benefit through issuing unfavorable disposition by the broadcasting deliberation system 2) restriction on the license renewal 3) issuing the collateral clause with the license renewal. The first method of restriction by the broadcasting deliberation system has a risk of abuse of discretionary power since its criteria are not clear and the system has a weakness to keep the neutrality. The second method of restriction on the license renewal has two ways of means, imposing a penalty on the broadcasting deliberation, reflecting qualitative assessment. The first has a risk of violation of constitution because it imposes a heavy penalty without reasonable grounds. The second has a risk of illegal disposition by uncertain standard of the qualitative assessment. The method of issuing the collateral clause with the license renewal has a risk of violation of principle of necessity by imposing separate regulation though it has other method to guarantee the broadcast objectiveness. In order for the freedom of broadcasting, the point in disputes mentioned above should be improved to mitigate the risk of violation of constitution. 미디어의 다양화와 인터넷 미디어의 확장으로 인해 그 파급력이 감소하기는 하였으나 방송은 여전히 여론에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인 바, 그 공익성을 이유로 방송의 자유는 주관적인 자유권의 특성과 함께 객관적 규범질서로서 제도적 보장의 성격을 함께 가진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방송은 다른 언론 매체에 비해 더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제재수단을 통해 내용이 규제되고 있으며, 특히 내용의 객관성은 언론이 지켜야할 근본원칙으로 여겨지며 상당한 수준의 규제가 이루어지는 영역이라 하겠다. 그러나 규제의 당위성을 인정한다 하더라도 현행 규제수단은 법적 한계를 넘어서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 방송의 객관성 규제는 현재 ① 방송 심의에 의해 불이익 처분을 포함한 제재조치를 취하는 방식 ② 방송사업 재허가(승인) 심사에 반영하는 방식 ③ 재허가(승인)시 부관으로 부과하는 방식을 통해 이루어진다. 이 중 방송심의에 의한 조치의 경우, 객관성에 관한 심의 기준이 불명확하고 심의기관의 중립성이 지켜지는데 한계가 있는 구조인 바, 자의적인 판단에 따른 규제로 인해 재량의 한계를 일탈할 위험이 있다. 재허가(승인) 심사에 반영하는 방식은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부과하거나 별도의 심사 항목에서 정성평가 요인으로 반영하는 방식이 있는 데, 이 중 방송평가 감점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무거운 불이익을 부과하고 있어 위헌소지가 있고, 정성평가의 경우 기준이 불명확하여 그로 인해 위법한 처분이 내려질 가능성이 항상 존재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재허가(승인) 부관으로 부과하는 방식은 행정청이 이미 객관성을 담보할 수단을 확보하고 있음에도 별도의 규제를 가하는 것으로 필요성의 원칙에 반할 소지가 있다. 언론으로서 방송의 표현의 자유가 보장될 수 있도록, 위 문제점들은 위헌・위법 소지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적극적인 개선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 KCI등재

        방송법 개정 관련 법안들에 대한 법적 검토 — 한국방송공사의 공적 책임 및 지배구조 개선내용을 중심으로 —

        조소영 (사)한국언론법학회 2019 언론과 법 Vol.18 No.1

        무한미디어 경쟁시대인 현재의 방송현장에서 공영방송은 방송영역에서의 지배력이 축소되어 온 동시에 존재의 정당성에 관해 스스로 설명해야만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즉 공영방송은 존재의 이유에 관해 공영방송의 공적 책무를 설명하고 신뢰성 회복과 구별성을 보여주어야 하며, 그 내용 속에 독립성의 확보와 국민들에 대한 양질의 방송서비스의 제공을 위한 공영방송의 차별적 노력을 담아내야만 한다. 20대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방송법 개정안의 다수는 이러한 방향성을 배경으로 하는 다양한 내용들이라는 점에서, 관련 개정안들의 구체적인 내용을 비교검토할 의미가 있다. 다만 이 글에서의 논의는 2019년 1월 11일자로 국회에 발의된 방송법 전부개정법률안과 한국방송공사법제정안의 내용을 중심으로 하여, 이전의 박홍근 의원 외 162명의 발의내용과 2018년 8월의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미래발전위원회의 정책제안서의 관련 내용들을 비교하였다. 이 글에서는 그동안 방송법 개정과 관련하여 쟁점적인 사항이었던 공영방송의 정의,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주요내용들에 대한 연혁적 검토와 학계를 비롯한 여러 개혁안들을 중심으로 분석해 보았다. 공영방송의 정의는 나열적 정의나 소유구조・운영형태라는 일면적 기준만을 전제하지 않고 공영방송의 공적 책임을 논의하기 위한 전제적 개념으로 입법되어야 한다는 것, 그리고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과 관련해서는, 이사선임방식・이사회 구성방법・사장 임면 방식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이사선임방식에 관해서는 국민의 직접적 참여방식의 내용과 문제점을 검토한 후에 국회추천의 정당성에 대해 논의하였다. 또한 이사구성비율은 국민의 선택적 의사의 비례적 반영 실현을 위해 국회 원내교섭단체 비율로 추천하는 방법을 검토하였다. 그리고 이사의 전문성・독립성・대표성 확보를 위한 제도와 사장 자격요건에 대한 국민적 합의의 필요성, 선임된 이사나 사장의 해임 사유와 절차에 관한 입법도 중요하다는 것을 검토하였다. 마지막으로 사장 임명제청과정에서의 특별다수제 도입에 관해서도 검토하였다. In the current broadcasting environment which is the age of infinite media competition, the control power of public broadcasting has reduced in the broadcasting field and at the same time has to explain itself about the legitimacy of existence. In other words, the public broadcasting should explain the public responsibility of public broadcasting and show the credibility restoration and distinguishability as to the reason of its existence. Many of the amendments to the Broadcasting Law, which have been proposed in the 20th National Assembly, are diverse contents based on this direction, meaning that it is necessary to review the details of the relevant revisions. However, the discussion in this article focuses on the contents of the revised bill of the entire broadcasting law and the enactment bill of the Korean Broadcasting System Act, which were initiated by the National Assembly on January 11, 2019. In this paper, I analyze and review the main points of the revision of the broadcasting law: the definition of public broadcasting, the main contents for improvement of the governance structure of public broadcasting. It was argued that the definition of public broadcasting should be legislated as a principled concept to discuss the public responsibility of public broadcasting. As for the improvement of the governance structure of public broadcasting, I examined the method of electing directors, the method of forming a board of directors, and the method of appointing a president. In the method of appointing directors, after reviewing the contents and problems of the direct participation method of the people that have been presented in the meantime, I discussed the legitimacy of the recommend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based on the representative system. In addition, I examined the method of determining the recommendation ratio by the ratio of the bargaining parties in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sense that the proportion of directors constitutes the proportional reflection of the nation's selective doctors. It is also important that legislation on the system for securing the professionalism, independence and representation of the directors, the need for national consensus on the qualifications of the president, and the reasons for the dismissal of the appointed directors or the president and the procedures are important. Finally, I reviewed the introduction of a special majority in the process of nominating the president.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