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한국에 있어서 기업의 사회공헌의 본질:

        김종호 호서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2011 社會科學硏究 Vol.30 No.1

        Corporate philanthropy or corporate giving is the act of corporations donating some of their profits, or their resources, to nonprofit organizations. Corporate giving is often handled by the corporation, directly, or it may be done through a company foundation. Corporations most commonly donate cash, but they also donate the use of their facilities, property,services, or advertising support. They may also set up employee volunteer groups that then donate their time. Corporations give to all kinds of nonprofit groups, from education and the arts to human services and the environment. When it comes to philanthropy, executives increasingly see themselves as caught between critics demanding ever higher levels of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nd investors applying pressure to maximize short-term profits. Increasingly, philanthropy is used as a form of public relations or advertising, promoting a company ‘ s image through high-profile sponsorships. But there is a more truly strategic way to think about philanthropy. Corporations can use their charitable efforts to improve their competitive context—the quality of the business environment in the locations where they operate. Using philanthropy to enhance competitive context aligns social and economic goals and improves a company ‘ s long-term business prospects. Addressing context enables a company not only to give money but also leverage its capabilities and relationships in support of charitable causes. Taking this new direction requires fundamental changes in the way companies approach their contribution programs. Adopting a context-focused approach requires a far more disciplined approach than is prevalent today. But it can make a company’ s philanthropic activities far more effective. In this article, I argue what is the best way to achieve corporate philanthropy and why business association should seek philanthropy in Korea by introducing global enterprises wellknown corporate philanthropy cases.

      • 형사절차상 디지털 포렌식 활용방안에 관한 소고

        이인곤 호서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21 AI와 인간사회 Vol.2 No.2

        외국의 선진국들은 오래전부터 범죄수사에 관한 4차산업의 핵심인 다양한 기법의 디지털 포렌식 연구가 개발되어 각종 분야에서 활용되어 왔다. 그 예로 지문, 문서감정, 디엔에이 및 혈흔 분석 등이 있다. 20세기 후반에 접어들어 첨단 과학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범죄수사에 있어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 발달된 포렌식 기술을 과학 범죄수사에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미국 등에서는 이미 1990년대 중반부터 범죄수사 데이터베이스를 운영·실전에 들어갔다. 우리나라의 과학 수사 발전의 토대도 결국 주요 선진국의 과학 수사에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해서 선진국의 디지털 포렌식 발전 현황을 고찰하고, 시사점을 살펴보는 작업은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미 각국의 디지털 포렌식 현황에 대한 많은 선행 연구들이 있었다. 2000년대 초반부터 많은 학자들이 각국의 전반적인 법과학 발전 현황에 대해서 연구를 시작해 왔지만, 당시 연구는 몇몇의 학자들만 관심을 보이는 정도였다. 그래서 다소 연구 대상이나 분야는 협소할 수밖에 없었다. 2000년대 후반에 접어들면서 각국의 법과학 제도 전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많은 법학자, 형사정책학자, 범죄학자, 법과학자들이 다양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시도하였다. 이 연구들을 기반으로 최근 형사정책연구원을 주축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종합적인 법과학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기존의 연구들은 다소 한계를 지니고 있다. 외국의 법과학 제도에 대한 내용은 대부분 각국의 법과학 연구소의 조직과 담당업무에 대한 평면적 소개에 머무르고 있어 향후 후학들의 연구가 기대된다. 최근의 법과학 동향에 관해서는 대다수 2009년 미국에서 발간한 보고서에 초점을 맞추고, 증거능력·증명력 등 법률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미국에서의 전문가 증언의 판단기준(소위 ‘도버트 판결’)이 반복적으로 소개되는 경향이 뚜렷하다. 반면, 각국에서 개별적인 포렌식 분야에서 어떠한 점들이 현실의 형사정책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지, 최근 실무적인 변화는 어떠한 지등에 대해서는 충분한 연구가 이루어져 있지 않다. 본 연구에서는 범죄수사에서 제4차 산업을 디지철 포렌식 활용 분야에 응용, 초점을 맞추어, 각국의 발전 현황에 대해 한번 더 살펴보고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서 살을 보태고자 함에 목적을 둔다. 특히 디지털 포렌식 활용 분야의 변화와 이슈들을 살펴보는데 초점을 맞추고, 디지털 포렌식 기관 또는 조직과 관련된 내용은 지나치고자 한다. 최근 미국·독일·일본에서는 디지털 포렌식 활용분야를 중심으로 매우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고, 디지털 포렌식의 신뢰성에 대해서도 비판적 분석(허와 실)이 이루어지고 있다. 영국에서는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포렌식 활용을 일반의 민간에 위탁하는 사례가 확대되고 있지만, 그로 인한 부작용에 대한 우려 또한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한 사례들을 꼼꼼히 살펴보고, 현재 우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4차 산업에 어떠한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시사점에 대해서도 검토하고자 한다. Developed countries in foreign countries have long developed digital forensics research on various techniques, which is the core of the fourth industry on criminal investigation, and have been used in various fields. Examples include fingerprints, documentation, DNA and bloodstain analysis. By the end of the 20th century, advanced science and technology have added importance to criminal investigation. In order to use advanced forensic technology more effectively in scientific criminal investigations, the U.S. and other countries have already started operating and implementing criminal investigation databases since the mid-1990s. The foundation of Korea s scientific investigation development can be seen as being influenced by scientific investigations from major advanced countries. Considering this, it is very important to consider the current status of digital forensics development in advanced countries and to look at implications. Of course, there have already been many prior studies on the digital forensics of each country. Since the early 2000s, many scholars have started to study the overall development of legal science in each country, but only a few researchers were interested in it. Therefore, the subjects and fields of research were somewhat narrow. Entering the late 2000s, interest in the entire legal science system in each country increased, and many jurists, criminal policy scientists, criminologists, and forensic scientists attempted various studies in earnest. Based on these studies, the Institute of Criminal Policy recently conducted comprehensive legal science research for the first time in Korea. However, existing studies have some limitations. Most of the contents of the foreign legal science system remain a planar introduction to the organization and responsible work of law science laboratories in each country, which is expected to be studied by future students. On recent legal science trends, the focus is on reports published in the U.S. in 2009, and on legal content such as evidence capacity and proof power, the judgment criteria of expert testimony (so-called Dobert ruling ) in the U.S. tend to be introduced repeatedly. On the other hand, there has been insufficient research in each country on what aspects of the individual forensic field are problematic in real-life criminal policy and what changes have been made in practice recently. In this study, the purpose of the fourth industry is to apply and focus on the application of digital forensics in criminal investigations, and to take a look at the development status of each country in more detail and add weight. In particular, the focus is on looking at changes and issues in the field of digital forensics utilization, and the content related to digital forensics institutions or organizations is to go too far. Recently, there have been a wide variety of discussions in the U.S., Germany, and Japan focusing on the field of digital forensics, and critical analysis of the reliability of digital forensics is also being conducted. In the UK, there are growing cases of consignment of forensic use to the public to increase the efficiency of work, but concerns about the side effects of this are also rising. We would like to examine these examples carefully and consider any positive implications for the current 4th industry in our country.

      • 암환자 배우자의 외상 후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이인정(In Jeong Lee) 호서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2016 社會科學硏究 Vol.35 No.1

        암의 영향은 환자에게 국한되지 않고 그들의 지지원인 배우자에게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들은 생의 전반에 걸쳐 심각한 디스트레스를 경험하게 되지만 그러한 역경 속에서도 외상 후 성장을 경험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암환자 배우자의 외상 후 성장을 예측하는 요인을 밝혀 이들을 돕는 서비스 마련에 기초를 제공하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선행연구를 토대로 암환자 배우자의 외상 후 성장에 대한 예측요인을 검토하였고 인구사회학적 요인, 스트레스 요인으로 돌봄 부담, 부부관계요인으로 부부적응, 환경적 요인으로 사회적 지지 변인을 도출하여 이들 변인의 상대적 영향력을 검토하였다. 암환자 배우자 203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수행하였으며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위계적 회귀분석을 통해 외상 후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의 상대적 영향력을 분석한 결과, 인구사회학적 요인 중 병기, 돌봄 부담 중 경제적 부담이 외상 후 성장이 유의한 정적 관계에 있었으며, 부부적응의 하위요인 중 결혼만족감은 외상 후 성장과 유의한 부적 관계를 보였고, 부부응집도와는 정적으로 유의한 관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지지는 외상 후 성장의 가장 강력한 예측요인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회적 지지의 하위요인 중 도구적 지지가 외상 후 성장이 유의한 정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후속 연구와 사회복지 서비스 마련에 대한 제언을 제시하였다. Effect of the cancer is not limited to the patients but to their spouses as well. They experience serious distress throughout their life but despite this hardship, it is reported that they experience posttraumatic growth. This research aims to find predictors of posttraumatic growth in spouses of cancer patients to provide the basics for the services that help them. For this research, correlates of the posttraumatic growth for spouses of cancer patients was investigated based on the prior research. Demographic variables, care-burden as the stress factor, marital adjustment as the marital relationship factor, and social support variable for environment factor, were deducted to examine the relative influence of each variable. The self-answering survey was administered to the 203 cancer patients’ spouses for the research. The result of the survey was as follows:First, analysis of the relative effects of the factors that influence posttraumatic growth through hierarchy multiple regression, has shown that period of sickness from demographic variables and financial burden from care-burden had significant positive effects on posttraumatic growth. Second, it was also shown that satisfaction regarding marriage had significant negative effects on the post traumatic growth, while marital cohesiveness had significant positive effect. Third, it was shown that social support had the strongest predictable variable for posttraumatic growth, and finally, out of the social support, instrumental support was shown to have most significant positive effect. Based on these results, the practical implications for the posttraumatic growth of spouses of cancer patients were discussed.

      • 지방 사립대의 인문사회대학 내 SW융합트랙 교육과정 구성 방법에 대한 연구 : H대학을 중심으로

        김지나 호서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21 AI와 인간사회 Vol.2 No.1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port the process of the curriculum development of a SW convergence course for College of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 at a Korean University. The curriculum development period was from September to December of 2019 and the convergence track was applied to the College in 2020. The findings of the study is that it takes the time and effort of the faculty involved in the process as the curriculum in this study was revised three times in 4 months. Also, flexible academic policies needed to be made such as nano-dregree program. It is mentioned that during the curriculum making process, lack of needs analysis and setting the aims and objectives could be problematic. However, with the results of the study, it is hoped that similar universities and/or colleges that need to run convergence tracks may benefit and make a suitable program. For future studies, the curriculum evaluation of the convergence track by surveying the participants is suggested.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