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지구화 시대의 지역 사회적 자본(local social capital) : 부산과 광주광역시를 중심으로

          송경재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3 人文社會科學硏究 Vol.4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지구화 시대의 기본 단위라고 할 수 있는 지역에 천착하여, 본 연구는 한국의 지역 사회적 자본 형성과 축적, 특성에 대한 분석을 시도하고자 한다. 사회적 자본은 많은 사회과학자들이 정의한 바와 같이, 신뢰(trust), 규범(norm), 수평적 네트워크(horizontal network)로 이루어진 공공재적인 사회조직의 속성을 지칭한다. 사회적 자본은 축적과 쇠퇴에 따라 그 결과로서 민주주의 증진, 민주적 거버넌스, 경제발전의 성과 등이 결과로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 정치학에서 주목하는 것은 시민참여적인 성과이다. 본 연구는 세부적으로 한국의 주요 광역도시인 부산과 광주광역시의 지역 사회적 자본의 동학과 특성, 그리고 정치적 함의를 심도 있게 추적하고자 한다. 연구방법론은 이차통계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했다. 연구결과, 한국의 지역 사회적 자본이 광주, 부산광역시 등의 지역적인 차이가 존재하고 정치적 그리고 역사적인 사회적 자본의 형성경로가 있음을 발견했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의 지역 사회적 자본을 축적할 수 있는 다양한 함의를 발견했다. By inquiring into the area which can be said to be the basic unit of this global age, this study attempts to analyze the formation and accumulation of local social capital in Korea and its characteristics. As many social scientists have defined it, social capital means the properties of a public and social structure that is comprised of trust, norms and horizontal network. The results of the accumulation and decline of social capital took on various forms such as the promotion of democracy, governance and fruits of economic development. However, from the perspective of political science, the most worthy of attention is the result of citizen participation. This study attempts to follow in detail the dynamics, characteristics and political implication regarding local social capital in key metropolitan cities in Korea such as Busan and Gwangju. The study methodology that was used to analyze the results was based on the secondary statistical data. As a result of the study, localized differences existed in the local social capital in Korea between Gwangju and Busan metropolitan cities and political and historical channels of social capital were found. Based on such findings, the study found various implications that can be used to accumulate local social capital in Korea.

        • KCI등재

          탈영웅적 사회와 평화의 전망

          공진성(Gong, Jin-sung)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07 人文社會科學硏究 Vol.1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희생태세의 감소로 특징지어지는 사회의 탈영웅화와 그에 따른 전쟁수행방식의 탈영웅화는 1990년대 이후로 유럽과 미국의 일부 학자들에 의해서 관찰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탈영웅화 현상이 그 자체로 평화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탈영웅화 현상은, 그들에 따르면, 사회의 도시화와 인구성장율의 감소로 인한 것이며, 탈영웅적인 사회는 성공적으로 도시화하지 못하고 여전히 높은 인구성장률을 지닌 영웅적인 사회 혹은 영웅적인 공동체와 동시대에 존재하게 된다. 근대성과 영웅성의 이같은 불일치가 일시적이나마 전쟁의 소멸을 가져오는 듯했지만, 무기기술의 확산과 테러리즘이 그 가능성을 우회하여 새로운 전쟁을 가져온다는 것이 또 다른 관찰이다. 따라서 분쟁이 발생하게 된다면 우월한 무기체계를 지닌 탈영웅적 사회와 우월한 희생태세를 갖춘 영웅적 공동체 간에 발생하게 되며, 이때 영웅적인 공동체는 자신들이 지닌 비대칭적 우월성에 기초하여 탈영웅적인 사회의 불안정한 정신적 하부구조를 공격한다. 이러한 환경 속에서 가능한 탈영웅적 사회의 평화는 어떤 모습일까? 시민적 자유의 희생을 대가로 하는 보안국가와 시민들의 영웅적인 초연함은 그 가능한 두 모습일 것이다. The postheroic societies, which are characterized by a reduced readiness of society members to sacrifice themselves for the overall good of society and their accordingly postheroic way of warfare, have been observed since the last decade of the twentieth century by some academics and researchers in the USA and in Europe. However,these postheroic phenomena do not ensure by themselves that peace prevails. The emergence of the postheroic society has been caused by urbanization and decreasing birthrate. Therefore, postheroic societies continue to coexist with heroic societies or communities which are not successfully urbanized and which maintain a relatively high birthrate. This disparity between modernity and heroicity ape can cause new wars. Conflicts flare up between postheroic societies with superior weapons and heroic communities with a greater readiness to sacrifice and attack the labile mental substructure of postheroic societies on the basis of their asymmetric superiority (Ed- I don't understand). What kind of peace can be achieved and in which form will this peace be taken in this situation? Two possible forms of peace in a postheroic society are the security state which is managed at the cost of abandoning civil rights and freedom, and the heroic tranquility of citizens.

        • KCI등재

          장애정체감의 하위차원별 영향요인과 함의

          신유리,김정석,허준기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8 人文社會科學硏究 Vol.5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While disability identity has been widely used in various studies of the disabled, there has been few empirical research on whether and how it differed among the disabled. This study aims to explore the factors associated with the measures of disability identity in total and its five components in individual – human value, acceptance of disability, civil rights, common ground, and external barrier. The factors considered in the study include social relations(experience of discrimination, social support), socio-demographic characteristics(sex, age, education etc.) and characteristics of disability(degree, cause, type and length of the disability). The analysis, based on the 2nd wave survey on the disabled persons conducted by SSK research team, revealed that there were common variables affecting five components in a similar way. This was the case with social support. Thus, it was reasonable to view social support as a promoter of disability identity. In the meanwhile, there were found variables with different influences according to the components of disability identity. Education level has affected on disability acceptance of all components of disability identity. For human value and acceptance of disability, effective were disability caused by accident and heavy disability: for civil rights and external barrier, experience of discrimination, physical disability, visible and hearing impairment; for common ground, age. The findings on variation in significant variables across the five components of disability identity suggest that the use of disability identity as a single measure require detailed caution in research plan. In addition, they provide a ground for more strategic approach to enhance disability identity in practice. 장애정체감은 장애인들의 삶의 질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많이 이용되기는 하나, 이를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한국 내 연구는 많지 않다. 본 연구는 장애정체감을 5개의 하위차원(인간으로서의 가치, 장애수용, 시민권리의식, 공통근거, 외적장애물인식)으로 구분하고 각 차원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탐색한다. 이러한 요인들은 사회적 관계(가족 및 사회적지지, 차별경험), 사회인구학적 특성(연령, 성별, 교육수준, 혼인상태 등), 장애특성(장애유형, 장애원인, 장애정도 등)으로 구분된다. 본 연구팀에서 수집한 제2차 장애인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장애정체감의 하위차원에 공통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소와 함께 각 차원에 따라 상이한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확인되고 있다. 사회적지지는 앞서 언급한 모든 하위차원에서 유의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장애정체감의 각 차원들은 공통적으로 사회적 지지가 많을수록 높아진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초대졸 이상의 교육은 장애수용 차원에 유의미한 효과를 보였다. 한편, 인간으로서의 가치에서는 사회적지지, 중증장애와 사고로 인한 장애가, 장애수용에서는 사회적지지, 교육수준과 미혼, 중증장애가, 시민권리 의식은 사회적지지, 차별경험과 지체, 시각장애, 여성이, 공통근거는 사회적 지지와 연령, 외적장애인물 인식은 사회적 지지와 청각장애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위차원의 성격에 따라 그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다를 수밖에 없음을 의미한다. 이상의 결과는 장애정체감 단일 지수로 활용하는 연구에서 면밀한 사전 점검이 요구되며, 또한 장애정체감 향상을 위한 실천적 노력이 보다 전략적으로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제기한다.

        • KCI등재

          삶의 만족감과 사회적 자본

          이정규(Lee, Jung-kyu)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09 人文社會科學硏究 Vol.2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주관적 만족감 차원의 삶의 질과 사회적 자본의 관계를 실증적으로 규명한 것이다. 삶의 질과 사회적 자본은 각각 지난 30여 년 동안 사회과학 전반에 걸쳐 매우 중요한 주제였고, 기존연구들에서도 양자의 인과관계를 시사하는 많은 발견과 논리가 있었다. 지금까지의 실증적 연구들은 만족스러운 삶, 높은 수준의 삶의 질이 사회적 자본의 영향으로 인해 가능해 짐을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인 삶의 질의 수준과 사회적 자본을 직접 연결시킨 연구는 별로 찾아볼 수 없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본 연구는 사회적 자본을 구체적으로 시민적 참여, 신뢰, 사회적 자원의 세 가지로 구분하여 정의하고, 사회적 자본 변수들이 삶의 만족감에 끼치는 영향을 확인하였다. 그 결과를 보면, 첫째, 특히 자원 수혜 메커니즘의 전형이라고 할 있는 사회적 자원망은 상대적으로 잘 발달되어 있는 반면, 지역사회단체에의 참여도가 상당히 낮고, 공적 신뢰의 수준이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음이 드러난다. 둘째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자본이 삶의 질에 대해 유의미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었다. 본 연구로부터 삶의 질의 제고를 위해서 도출할 수 있는 함의는 다음과 같다. 첫째, 지역사회의 발전의 추진주체는 지역의 사회단체의 활성화를 위해 그리고 그 단체에 대한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적극 지원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시민성 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을 것이다. 둘째로 공적 신뢰의 제고를 위해 투명한 정부의 운영과 시민사회단체와의 파트너십 제고를 강력하게 추진하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서구사회의 발전은 공적 신뢰가 사적 신뢰를 대체해 가는 과정이자 동시에 폐쇄적인 사적 네트워크가 와해되는 과정으로 평가된다. 사적 신뢰가 공적 신뢰로 이행되어야 만이 진정한 사회발전이 이루어질 것이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quality of life and social capital. Both have been among the most important subjects in the social science fields during the last 30 years. Previous research has found a strong correlation between the two. To date, empirical outcomes have shown that social capital exerted a positive impact upon employment, emotional stability, local autonomy and democracy, and solving social problems. These results confirmed the ability of social capital to act as a spur to a more satisfactory life and provide a higher quality of life. I have defined social capital as a combination of civic participation, trust, and social resource, and inserted them into the regression equation to analyze the relationship. As a control for this analysis, I also added equations of variables such as socio-economic status like income and education, health status like subjective judgment on physical health and psycho-somatic response, and other family-demographic factors like gender, age, marriage status, residential area, and parents' relationship during childhood. After controlling for the socio-economic status, health status, and family-demographic variables, social capital variables all had statistically significant effects on the subjective satisfaction with life. However, the levels of trust and civic (or public interest oriented) participation were lower than desired. These findings present two implications. First, the principal agents of community development should exert a more serious effort in supporting the growth of civic organizations. Education for civil society is the key option to achieve this. Second, to improve public trust, we need to foster a partnership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civic organizations. Generally, the development of western society is regarded as the process of replacing private trust by public trust and the decline of closed private networks.

        • KCI등재

          장애인의 활동 및 참여가 사회적 배제에 미치는 영향 : 장애정체감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유동철(Yoo Dongchul), 김동기(Kim Dongki), 김경미(Kim Kyungmee), 신유리(Shin Yuri)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6 人文社會科學硏究 Vol.5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장애인의 활동 및 참여가 사회적 배제에 미치는 영향과 장애정체감의 조절 효과를 검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장애인의 사회적 배제 척도개발에 사용된 조사 자료를 활용 하였다. 본 자료 수집을 위해 서울, 경기, 대전, 강원, 광주, 부산 등에 소재하고 있는 장애인복지 관과 자립생활센터에 우편으로 설문지를 보내고 각 기관마다 조사를 책임지고 담당해 줄 연구조력자(gate-keeper)를 별도로 선정하여 연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였다. 전국 900명의 장애인을 대상으로 실시하였고 설문지는 총 840부가 회수되었고 불성실하게 응답한 설문지를 제외한 총810부가 분석에 활용되었다. 본 연구의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우선, 활동 및 참여가 장애인의 사회적배제와 4가지 하위차원에 모두 부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장애인의 활동 및 참여 수준이 높을수록 사회적 배제 정도가 낮아지며, 이는 4가지 하위차원 모두 공통된 결과를 보여주었다. 둘째, 장애정체감의 조절효과를 검증한 결과, 전체 사회적 배제와 하위 차원 중에서는 사회적 권리에서의 배제, 참여 및 관계에서의 배제, 그리고 문화 및 규범으로 인한 배제 에 대한 활동 및 참여의 효과를 장애정체감이 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활동 및 참여가 사회적 배제, 사회적 권리에서의 배제, 참여 및 관계에서의 배제, 문화 및 규범으로 인한 배제에 미 치는 부적 효과가 장애정체감이 높아질수록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토대로, 장애인의 사회적 배제를 감소시킬 수 있는 실천적•정책적 함의를 제안하였다. This paper investigates how the activities and participation of people with disabilities influence their social exclusion, focusing on the moderating effect of disability identity. We used surveys to develop a social exclusion scale of people with disabilities. We sent the survey to the gatekeepers who worked at welfare agencies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and sites for independent living, so that the gatekeepers could contact persons with disabilities in order to ask their cooperation on the survey. Through the gatekeepers, we surveyed 840 people with disabiliti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Seoul, Daejeon, Gangwon, Gwangju, and Busan. After the exclusion of insincere responses, 810 out of 840 respondents were identified to make up the final sample. The results indicated that the activities and participation of people with disabilities negatively influence four types of social exclusion. Specifically, those who are more active participants experience lower levels of social exclusion as well as its four subsets than other people with disabilities do. Second, the relationship between activities and participation and the total score of social exclusion, exclusion from social rights, exclusion from participation and relationships, and exclusion based on culture and norms was moderated by disability identity. Based on these findings, we suggest changes in policy and practice to lessen the social exclusion of people with disabilities in Korea.

        • KCI등재

          다문화사회와 정부의 역할

          허준영(Hur, Joon-young)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1 人文社會科學硏究 Vol.32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다문화사회라는 시대적 배경에서 행해지고 있는 독일의 이주민 통합정책에 대해 살펴보고 한국에 주는 시사점을 찾는데 있다. 종래 독일의 혈통주의에 근거한 차별-배제적인 이주민 정책은 우리의 그것과 상당한 유사한 점을 가지고 있었으나, 점차 통합적인 정책으로 전환 중이라는 점에서 최근 다문화사회로의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는 한국의 정책대응에 타산지석으로 활용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다양한 참여자들과의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한 독일의 통합정책 추진양태를 ‘통합 거버넌스'의 틀로 살펴본다. 즉, 수직적으로는 연방과 주 그리고 지방정부와, 그리고 수평적으로는 시민사회 단체들과 이민자 자조집단들의 이민자 통합을 위한 협력구조에 초점을 맞춰 통합 거버넌스의 환경, 구성과 역할을 살펴보고, 구체적인 운용사례를 고찰해 본다. 아울러 이러한 독일 통합 거버넌스 사례분석을 바탕으로 한국 정부의 다문화사회 대응에 주는 교훈을 제시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German policy on immigrant integration in terms of a present day multicultural society and to seek useful implications for Korea. Germany, a country with a history of strict ius sanguinis regulations, recently changed its policy on immigration and turned towars integration. This could provide an important lesson for Korea where immigrant policy has been quite similar to that of Germany and where the country has rapidly needed to confront the major challenges of a multicultural society. This study explains German integration policy using the theoretical tool of ‘integration governance' with a focus on the cooperation of various stake-holders relating to that.

        • KCI등재

          Jürgen Habermas and the Public Sphere

          Kang Kim(김 강)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1999 人文社會科學硏究 Vol.6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1962년에 처음 쓰여진 「공 영역의 구조변화」에서 하버마스는 18세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부르죠아 사회의 여론정치의 생성을 역사적으로 고찰하고 있다. 정치생활에서 하버마스가 뜻하는 비판적 이성의 기준에 일치해서 공개적으로 논의될 수 있는 공중의 영역이 18세기에 처음으로 출현한다. 공중은 여론의 보전, 유지자이며, 그 비판적 기능은 이성적 사유를 전제로 한다. 여론은 의견이나 편견으로부터 구별된다. 보르죠아 계급이 봉건적 권위아래의 폐쇄사회에 대항하여 공중의 영역을 확대시켰으며, 이와같은 역사적 발전은 사회와 국가의 구분을 반영한다. 국가와 사회의 대립은 이성적인 여론의 형성으로 매개되며, 국가에 대한 비판은 여론의 형태로 나타난다. 따라서 공중의 영역은 시민들이 정치적 의사형성의 과정에 참여할수 있는 통로이며 민주주의 제도에 불가결한 요건이기도 하다. 그러나 관리사회라 할 수 있는 현대에는 국가와 사회가 서로 침투하므로써 공중의 영역이 정부와 결탁하는 대규모의 조직체와 매스 미디어의 상업화에 의해서 재봉건화(refeudalization)된다. 과학과 기술의 진보로 생산수단이 자동화되지만, 사회는 이성을 잃어간다. 하버마스는 현대의 기술사회가 시민의 자율성과 책임감을 박탈했다고 보며 유토피아는 사람들간에 의사전달의 왜곡이 제거되고 이상적인 공개토의가 가능한 조건의 창출에 있다고 주장한다. 본고에서는 하버마스의 「공 영역의 구조변화」에 전개된 그의 비판 이론을 요약하며, 부르죠아 공 영역 형성의 범주에서 제외되어 있으나 현대 후기 자본주의 사회에 있어서 그 역할이 증대하고 있는 평민과 여성 계층의 포함과 참여의 문제를 단평으로서 제시하고자 한다.

        • KCI등재

          국내 대학의 인문예술 융합교육 실태연구

          이희용(Lee Hee-yong), 윤아영(Yoon Ah-young), 김재득(Kim Jae-deunk)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4 人文社會科學硏究 Vol.44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대학 내에서 시행되고 있는 인문융합교육의 현황과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다. 우선 인문예술 융합교육과 관련된 기존의 선행 연구들을 검토하여 인문예술 융합교육의 현황과 실태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가 아직은 체계적으로 다루어지고 있지 않은 점을 확인하였다. 이런 확인과 함께 본 연구에서는 국내대학에서 시행되고 있는 인문예술융합교육의 현황과 실태를 전반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시된 자료를 전체 대학을 대상으로 수집하였을 뿐만 아니라, 인문학 및 예술 분야 융합교육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하는 그룹심층인터뷰 조사를 선행적으로 실시하였다. 이를 통해 문헌연구를 통해 접근할 수 없었던 융합교육의 현장에 대한 다양한 차원의 실제적인 지식과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다른 하나는, 그 결과를 기반으로 설문조사를 작성하여 국내 대학에서 실행되고 있는 인문예술 융합교육의 교육여건과 교육환경의 세부실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 그것으로부터 본 연구는 국내 대학에서의 인문예술 분야에서의 융합교육은 많은 우려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다양한 형태로 시행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대학 내에서 인문예술 융합교육의 적절한 자리매김과 활성화 방안을 위한 지속적인 논의들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was to examine and to investigate the current situation and present state of humanities and arts convergence education in Korean universities. Different from previous research that only dealt with narrow topics, theoretical reviews, presentation of models, or curriculum designs, this research widely scrutinizes overall educational practices in Korean universities. At the outset previous research related to humanities and arts convergent education and forward education of creative thinking is reviewed. It is confirmed that theoretically refined outcomes of the meaning and need of convergent education in the fields of humanities and arts are still insufficient, and that existing empirical research is limited to the mere introduction of institutional and curricula models of convergent education. Therefore this research began with a focus group interview (FGI) with specialists in interdisciplinary and convergent education in the humanities and arts, and applied its results to the consultation of the survey on the views of the teachers and students who have experienced the convergent education program in the university. The results of the survey indicate that humanities and arts convergent education has been practiced in various types and curriculums. However, they also indicate that there are several things that should be improved upon for the educational quality in this area, including teachers' professionalism, content development, and the educational environment for teachers and students engaged in convergent education. This research has been designed to provide reliable information on the current situation of convergent education, and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further discussion about its direction and future policies.

        • KCI등재

          농촌의 사회적 기업 육성 방안에 대한 탐색적 연구 : 달성군의 사례를 중심으로

          문순영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3 人文社會科學硏究 Vol.41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농촌 지역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인식과 환경은 어떠한지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농촌에서 사회적 기업 육성을 위하여 필요한 과제가 무엇인지를 달성군 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본 탐색적 연구이다. 달성군의 사회단체 및 조직에 대한 설문조사와 사회적 경제 조직 6개소의 대표자에 대한 인터뷰가 병행되었고, 그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첫째, 농협, 산림조합 등 전통적인 사회적 경제조직들과 지역개발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다양한 이니셔티브 등으로 농촌 사회에 남아 있는 마을 공동체적 특성을 기반으로 사회적 기업을 활성화하여야 한다. 둘째, 농촌지역의 특성을 살린 상품 개발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지역외부에 있는 산·학·연과의 네트워크 구축이 요청된다. 셋째, 사회적 기업의 상품화, 마케팅, 영업 활동 전략 및 종업원 교육 등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중간지원조직이 필요하다. 넷째, 농촌의 사회적 기업 육성을 위하여 정부 여러 부처의 사회적 기업 관련 사업들이나 마을 활성화 사업들을 통합하여 추진할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농촌 지역에서 사회적 기업의 육성을 위한 기금마련과 같은 자본시장의 조성이 필요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awareness and the environment of the social enterprises in rural areas. Based on the results, this study explores the tasks needed to promote the social enterprises in rural areas by focusing on the examples of DalSung-County. To achieve this objective, this study conducts a survey with social groups and organizations in DalSung-County. In addition to the survey, an interview with the representatives of six socia leconomic organizations in DalSung-County is conducted. The study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social enterprises in rural areas should be promoted based on the traditional social economic organizations: or example, Agriculture Cooperatives, Forestry Cooperative, farmer groups, various initiatives made by community development project. Second, products that can represent/highlight special regional features need to be developed. To develop these products, cooperative industry-academic network construction is required. Third, a support organization responsible for commercializing the social enterprises, marketing activities, marketing strategies development, employee education needs to be established. Fourth, the social enterprise businesses and rural activation businesses of the different ministries are needed to promote a unified operation to nurture the social enterprises in rural areas. Fifth, capital market promotion is needed to nurture the social enterprises in rural areas through fund-raising.

        • KCI등재

          로자 룩셈부르크의 정치이론에 관한 소고

          조현수(Joe, Hyeon-soo) 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 2013 人文社會科學硏究 Vol.38 No.-

          '스콜라' 이용 시 소속기관이 구독 중이 아닌 경우, 오후 4시부터 익일 오전 7시까지 원문보기가 가능합니다.

          베른슈타인은 영국의 페이비언주의와 사회진화론적 관점에서 개혁지향적 정치노선을 통해 사회주의로의 길을 주장하였다. 이러한 정치노선은 그 당시의 독일사회민주당을 사실상 지배하고 있었다. 그는 자본주의의 적응수단들을 논의하면서 자본주의의 필연적 붕괴가능성과 사회혁명을 통한 사회주의로의 길을 부정하기에 이른다. 이에 반해 로자 룩셈부르크는 사회개혁을 통한 사회주의로의 길이 지니는 한계를 논의하면서 개혁과 혁명의 상호변증법적 지양성이라는 관점에서 혁명을 통한 사회주의로의 길을 주장한다. 이른바 ‘수정주의 논쟁'은 그 내용에 있어 사회주의 국가건설에 있어 나타나는 방법론적 차이로 규정될 수 있겠다. 이 글에서는 로자 룩셈부르크가 논의하고 있는 ‘개혁', ‘혁명', ‘정치권력의 장악' 그리고 대중파업론을 중심으로 그녀의 정치이론적 함의들에 대해 논의하려 한다. Bernstein argued the road to socialism through the social reformist political line from the fabianist and evolutionist point of view. At that time the SPD is in fact dominated by this reformist line. He denied the possibility of the necessary collapse of capitalism, indem he argued the economic development of modern society as adaptation-means of capitalism based on the empirical material. On the contrary, Rosa Luxemburg debated the limitations which the road to socialism through the social reform carried, and then insisted the accomplishment of socialism through the revolution from the viewpoint of the dialectical sublation between reform and revolution. The so-called 'reviontionist debate' can be by definition understood as the methodological disparity in the building of socialist state. This article attempts to investigate the implication of Luxemburg's political theory from the viewpoint of 'reform', 'revolution', 'the seizure of political power' and 'strike'.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