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간호학에서의 ‘돌봄’(caring)에 대한 현상학적 연구

        홍성하(Seong-Ha Hong) 한국현상학회 2011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50 No.-

        현상학이 간호학 등 다른 학문 분야에서 방법론으로 응용되고 있다는 점은 널리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하여 본 논문은 크게 두 부분으로 구분되는데 전반부에서는 간호학과 현상학의 관계, 즉 간호학이 현상학을 어떻게 연구 방법론으로 응용하고 있는가를 다루게 된다. 간호학에서 질적 연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현상학 역시 하나의 연구방법론으로 수용된다. 실험이나 통계적인 분석, 표준화된 관찰을 토대로 이루어지는 양적 연구와는 달리, 질적 연구는 현상학이나 해석학적 방법, 근거이론, 사례연구 또는 역사연구와 같은 방법들을 통해 수행된다. 간호연구자는 현상학적 방법을 통해 연구대상자인 환자나 보호자, 혹은 간호사들이 겪는 경험의 의미를 근원적으로 밝히고자 시도한다. 후반부에서는 간호의 핵심개념인 돌봄의 근원적 의미를 생활세계적 지평에서 현상학적 방법을 통해 밝히고자 한다. 과학화나 전문화 이전에 이미 돌봄은 생활세계에서 일상적이고 자연적으로 수행되었다는 점에서 현상학적 방법을 통한 돌봄의 근원적 의미를 밝힐 수 있다. 돌봄은 무엇보다 한국인의 오랜 전통과 함께 이어 내려오는 ‘정’개념을 통해 해명된다. 한국문화의 특징을 ‘정’의 문화라고 규정할 수 있을 만큼, ‘정’은 한국인의 생활방식이나 사고방식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개념이다. ‘정’은 타자와의 관계를 드러내는 중요한 요소라는 점에서 타자와의 관계적 구조를 지닌 돌봄의 의미를 밝히는 데 있어서 주목해야 할 현상이다. 아무리 전문적인 간호행위를 수행한다 할지라도 ‘정’이 담겨져 있지 않은 돌봄을 통해 환자나 보호자는 정서적 만족감이나 위안을 얻을 수 없다. 그러므로 돌봄은 근원적으로 대인관계의 토대를 이루는 ‘정’의 표현이며 ‘정’은 궁극적으로 하나가 됨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돌봄은 돌봄을 행하는 사람과 돌봄을 받는 사람의 구분이 사라지면서 하나가 되는 통일적 경험이다. It is well known that an ever-increasing number of disciplines have turned to phenomenology for methodological inspirations. This paper will unfold in a way that focuses on the following two main topics; first, the meaning of phenomenology as a research method in nursing science; and second, the phenomenological analysis of caring as a core concept in nursing science. The former is about a method of qualitative research. Quantitative research methods are focusing on laboratory experiments, formal methods and numerical methods, whereas qualitative research methods were developed in the social sciences to enable researchers to study social and cultural phenomenon. Among the qualitative research approaches most frequently used in social sciences are ethnographic research, historical research, critical social research, case study, grounded theory and phenomenology. The latter takes the form of shedding a phenomenological light on the traditional Korean meaning of caring. Phenomenology helps reveal the nature of caring itself through procedures geared toward an understanding of a phenomenological encounter between caregivers (nurses) and patients or their caretakers (e.g., members of family). In Korean society, jeong brings the members of a group together to the point where a collective and communal inclination among the members is readily perceptible. Understanding the significance of jeong is almost a prerequisite for understanding the nature of human emotions and its role in family and social structures in Korea. Caring means not simply a meeting between individual subjects: patient and nurse, but the practice of jeong as an ultimate foundation of personal relationship, with the object of becoming ‘one’ A separation between care-providers and care-recipients would disappear if jeong took hol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nurses and patients.

      • KCI등재

        Phenomenological Analysis of Jeong in Relation to Caring in Nursing Science

        Seongha Hong(홍성하) 한국현상학회 2015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65 No.-

        이 논문에서 간호학에서의 돌봄이 한국인의 심성을 상징하는 ‘정’과 어떤 관계가 있는가를 현상학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미 간호학에서 현상학이 중요한 연구방법론으로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에 간호학의 핵심개념인 돌봄의 근원적 의미를 밝히기 위해 현상학적 방법을 활용하는 것은 간호학이나 현상학 모두에게 유익한 작업이 될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이 논문은 두 가지 방향에서 돌봄의 문제를 현상학적으로 접근하였다. 먼저 돌봄과 간호와의 관계를 현상학적으로 분석하였고 다음으로 한국 사회와 문화에서의 ‘정’을 돌봄과 연관하여 어떻게 성찰할 수 있는가를 현상학적으로 해명하였다. 간호사와 환자와의 만남을 현상학적으로 다루기 위해서는 돌봄 자체라는 현상학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필요하다. 돌봄은 간호사가 환자에게 행하는 직업적으로 의무가 아니라 ‘정’을 기반으로 한 인간적 상호관계의 실현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정’은 한국민의 정서를 이해하고 한국 사회와 가족의 구조를 밝히는 전제조건이 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terpret the relationship between jeong, a Korean word, and caring in nursing on the basis of phenomenological analysis. An ever-increasing number of nursing research projects have turned to phenomenology, of which an interpretive approach constitutes a major methodological structure in these projects. Aiming to clarify how phenomenology has expanded into the area of nursing science, this paper develops the following two key aspects related to the expansion: 1) a phenomenological analysi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caring and nursing; 2) caring as an expression of jeong in Korean culture and society. Operating under the notion of a phenomenological encounter between nurses and clients, phenomenology helps to reveal the nature of ‘caring’ itself. An analysis of the phenomenon of caring shows that ‘caring’ is not simply related to performing a professional duty for clients, but it also encompasses the realization of a jeong-based interpersonal relationship. Understanding the significance of jeong is almost a prerequisite for understanding the nature of human emotions and its role in the family and social structures in Korea.

      • KCI등재

        종교현상학의 주요 인물과 최근 동향

        안신(Shin Ahn) 한국현상학회 2008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39 No.-

        본 논문은 종교현상학의 주요 인물과 최근 동향을 파악하기 위한 사례연구로서 네덜란드 종교현상학파에서 반 델 레에우를 비판했던 브레데 크리스텐센의 생애와 사상을 그의 종교연구가 지닌 주요 특징을 중심으로 분석한다. 첫째, 노르웨이의 고대종교 전문가였던 크리스텐센은 독특하며 폭 넓은 학문적 여정을 통하여 네덜란드 라이덴대학교의 종교현상학 교수로 초빙되어 활동했다. 그는 종교의 이해를 위하여 우선 언어습득을 중시했고, 종교문헌에 나타나는 삶과 죽음의 문제에 천착했다. 둘째, 제국주의적 식민지 팽창과 신학적 자유주의 등장에 힘입어 급성장한 네덜란드 종교현상학파는 20세기를 전후로 형성기, 발전기, 쇠퇴기를 경험한다. 크리스텐센은 형성기와 발전기의 가교로서 활동했으며, 틸레, 반 델 레에우, 크래머의 종교현상학과는 구별되는 독특한 종교현상을 구축했다. 셋째, 크리스텐센은 종교현상학의 주요 특징으로 ① 내부자의 관점, ② 종교적 경험과 성숙, ③ 가치중립적 비교론을 제안했다. 그에 따르면, 종교현상학자는 연구자의 관점이 아니라 해당종교의 신자의 입장에서 신앙의 절대적 가치를 공감적으로 인정하며, 자신의 종교적 경험을 이용하여 종교적 진리의 근사치를 이해함으로써 자신의 신앙도 성숙한다. 나아가 크리스텐센은 진화론과 호교론을 위하여 가치판단을 전제한 비교론을 비판하고, 진리의 절대성과 차이를 동시에 인정하는 가치중립적 비교론을 주장한다. 결론에서 크리스텐센의 종교현상학이 21세기에 갖는 의의와 함께, 저서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과 네덜란드현상학자들 간 비교연구의 필요성을 밝힌다. This paper examines Brede Kristensen's life and phenomenology as a case study of major figures and trends in phenomenology of religion. Kristensen represents the Dutch school of phenomenology in religious studies, with van der Leeuw. First, a Norwegian expert of ancient religions, Kristensen became the Chair of History and Phenomenology of Religion in Leiden University.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languages for the study of religion, he paid attention to the issue of life and death. Second, the Dutch expansion of colony and the growth of liberals within Dutch reformed church made the study of religion officially and rapidly grow in the state universities. All theological faculty were changed into religious studies. In this process, Kristensen contributed to the formation and development of phenomenology, distinguishing himself from Tiele, Kraemer, and van der Leeuw. Third, Kristensen's pbenomenology has three characteristics: ① the emphasis on insider's perspective, ② the importance of religious experience and growth, and ③ the value-free comparison. He argued that the students of religion should understand religious phenomena from believers' position. Criticizing the comparative studies for judging values of religions, he proposed the value-free comparative studies for differences. In conclusion, I argue that Kristensen's main ideas are still effective and helpful in the study of religion for the 21st century.

      • KCI등재

        상호주관성의 현상학 - 후설과 레비나스

        이남인 한국현상학회 2001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18 No.-

        이 글의 목표는 레비나스의 타자의 현상학과 후설의 현상학 사이의 대화를 모색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기 위하여 후설의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에 대한 레비나스의 비판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는데 있다. 현대 철학에 절대적 타자의 타자성에 대한 감수성, 절대적 타자에 대한 절대적 책임 의식을 불러일으킨 것은 레비나스의 커다란 공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필자는 레비나스의 타자의 현상학이 참다운 의미의 타자의 현상학으로 정립되었는지 하는 문제에 대해 커다란 회의를 가지고 있으며, 바로 그의 타자의 현상학이 진정한 철학으로서 정립되기 위해서는 다른 철학과의 진정한 철학적 대화가, 무엇보다도 레비나스가 “그와 더불어 존재자를 발견하면서” 타자의 현상학을 전개해나간 후설의 현상학과의 참다운 철학적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글은 레비나스가 후설의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에 대하여 가하는 비판의 내용을 정리한 후,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이 존재론적 현상학과 초월론적 현상학으로 구별됨을 밝히면서 후설의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에 대한 레비나스의 비판이 부당함을 해명하고, 더 나아가 레비나스의 타자의 현상학이 참다운 의미의 타자의 현상학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후설의 현상학과의 철학적 대화가 필요함을 해명하고 있다.

      • KCI등재

        후설의 현상학적 제일철학과 보편적 이성사관

        여종현(Jong-Hyun Yeo) 한국현상학회 2008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39 No.-

        본고는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을 해서함으로써 그가 주제적으로 다루지 않은 그의 현상학에 함축된 헤겔의 변증법적-현상학적 이성사관과 구별되는 지향적-현상학적 이성사관을 밝혀낼 것을 과제로 한다. 지향적-현상학적 이성사관은 후설의 현상학적 합리주의인 초월론적 현상학이 세계 역사, 즉 장래에로 열려 있는 세계의 시간(과거) 지평에 적용된 것이다. 그런데 합리주의에는 그 이념이 내재한다. 따라서 합리주의가 역사에 적용된 보편적 이성사관도 그 이념, 즉 역사의 이념을 갖기 마련이다. 그리고 이성사관을 구성하는 근본 개념이 세계 역사의 이념과 그 이념을 규정하는 이성인 까닭에, 본고는 후설의 현상학에 함축된 이성사관을 밝혀내기 위해 그의 현상학의 이념과 그 이념을 가능케 하는 현상학적 이성의 성격인 지향성의 관계를 고찰하는 데서 시작한다. 그 다음 세계의 명증적 인식의 관점에서 후설 현상학의 이념을 해석함으로써 그 이념에 함축된 세계 역사의 현상학적 이념을 이성의 자기 인식으로, 그리고 세계 역사의 현상학적 이념인 이성의 자기 인식에 함축된 이성의 ‘자기-자신 곁에-있음’이라는 이성의 자기(명증적) 존재(소여성) 방식, 즉 자유의 실현을 세계 역사의 현상학적 목적으로 제시한다. 마지막으로 후설에서 역사성의 3단계를 제시한 후, 이 3단계와 앞서 제시된 인류(세계) 역사의 이념과 목적의 관점에서 인류(세계) 역사의 각 시대를 해석하고, 역사의 종말을 이중적 관점에서 다룬다. I here aim to disclose the intentional-phenomenological rational view of history concealed in Husserl's transcendental phenomenology, which was not thematically treated by him and is different from Hegel's dialectic-phenomenological rational view of history. The intentional-phenomenological rational view of history is formed when his phenomenological rationalism(transcendental phenomenology) is applied to the history of world. And rationalism has its ideal in itself. Therefore, the rational view of history formed in applying of rationalism to the history of world, naturally, has its ideal, namely, the ideal of world-history. I think that fundamental concepts constituting the rational view of history are the reason and the ideal of world-history determined by the reason. In this view, to disclose the phenomenological rational view of history concealed in his transcendental phenomenology, I first consider the relation between his ideal of phenomenology and his phenomenological character of reason, ie., intentionality, which makes the ideal possible. After considering it, by interpreting his ideal of phenomenology in the terms of the evident knowledge of world, I show that the phenomenological ideal of world-history implicated in his ideal of phenomenology is the self knowledge of reason. Continually, I show that the phenomenological aim of world-history implicated in the phenomenological ideal of world-history is the realization of freedom, which means reason's Being-by-it-self, namely, reason's own mode of Being. Lastly, according to three steps of history offered by Husserl, and in the view of the ideal and aim of history disclosed by me, I interpret each age of world-history and understand the end of history by its twofold means.

      • KCI등재

        후설 현상학에서 공동체 논의의 출발점

        반성택(Sung-Tak Pan) 한국현상학회 2004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23 No.-

        후설 현상학에서 공동체 논의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사회성, 즉 상호 주관성의 확보가 필요하다는 광범위한 확신이 있다. 이 확신은 후설 철학의 주관주의적 성격으로 더욱 더 요청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 논문은 사회성의 확보가 후설 현상학에서 공동체 논의의 기본적인 토대인가에 대하여 검토하고자 한다. 이러한 검토를 위하여, 후설의 주관주의 철학은 다름과 통일성의 긴장관계를 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상대주의 및 객관주의 양자를 비판한다는 점이 우선 드러난다. 저 긴장관계를 상실한 객관주의적 학문에 대하여 비판하는 후설의 표현이 ‘이념의 옷’이다. 또한 다름과 통일성의 긴장관계에서 후설이 자신의 현상학으로 보고자 하는 공동체의 성격도 드러난다. 후설 현상학에서의 공동체의 성격은 다름의 확실성과 ‘이 하나의 세계’의 확실성 양자가 전해주는 긴장관계에 있다. 따라서 이 논문은 후설 현상학의 주관주의적 성격 및 이에 따라 도출되는 다름과 통일성의 긴장관계에서 후설 현상학이 지닌 공동체론은 조명되어야 한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 KCI등재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과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 - 관념론과 실재론 문제를 중심으로

        한국현상학회 2003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21 No.-

        <P>후설은 자신의 초월론적 현상학을 일종의 관념론으로 이해하면서 그것을 구체적으로 “초월론적 현상학적 관념론”으로 규정한다. 따라서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과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을 대립적인 철학사조로 이해하는 연구자들은 관념론-실재론 문제와 관련하여 이 두 유형의 현상학을 대립시키면서 자연스럽게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을 일종의 관념론으로 규정하고,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을 실재론으로 규정하고자 한다. 후설과 하이데거의 관계에 대한 기존의 연구를 살펴보면 우리는 이러한 견해가 광범위하게 유포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P><P> 이 글의 목표는 이처럼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과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을 각각 관념론과 실재론으로 규정하고 양자를 대립적 철학으로 간주하는 견해가 정당하지 못함을 해명하면서 관념론과 설재론 문제와 관련해 후설의 초월론적 현상학과 하이데거의 해석학적 현상학 사이에는 본질적 차이점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해명하는 데 있다.</P>

      • KCI등재

        후설의 타자이론에 대한 하이데거의 비판, 영향 그리고 대응전략

        이종주(Jong-Ju Lee) 한국현상학회 2011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49 No.-

        본 논문은 우선 후설의 타자이론에 대한 하이데거의 비판적 타자이론을 검토하고, 하이데거의 타자이론이 싸르트르, 레비나스, 메를로-퐁티의 타자이론에 끼친 영향을 세 가지 측면에서 정리하고, 끝으로 후설의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의 입장에서 대응전략을 재차 세 측면에서 제시한다. 먼저 하이데거가 후설의 타자이론을 검토하면서 특히 문제로 삼았던 것은 세 가지이다. 첫째, 타자이론에서 현상학적 반성은 방법적으로 한계를 갖는다. 둘째, 원초적 자아로부터 타자구성, 세계구성은 불가능하거나 무의미하다. 셋째, 후설의 타자이론은 자아구성에서 타자의 우위 내지 결정적 영향력을 간과하고 있다. 그에 따라 하이데거의 주도하에 싸르트르, 레비나스 그리고 메를로-퐁티가 제시한 대안적 타자이론은 세 가지 특징을 갖는다. 첫째, 현상학적 반성에 선행하는 비반성적 경험, 특히 기분의 방법론이 필요하다. 둘째, 자아와 타자구성에 대해 세계구성이 선행한다. 셋째, 자아구성에서 타자의 우위 내지 결정적 역할을 해명할 수 있어야한다. 이에 대해 후설의 상호주관성의 현상학에서 대응할 수 있는 전략도 재차 세 가지이다. 처음 두 가지는 후설의 현상학의 발전적 심화를 통해 제시될 수 있다. 첫째, 선반성적 경험으로서 기분에 대한 반성의 반성으로서 현상학적 반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둘째, 타당성 정초에서 타자와 세계에 대해 원초적 자아는 여전히 우위에 있으며, 발생적 정초에서 자아에 대한 세계의 선행성이 밝혀질 수 있다. 그러나 세 번째 측면에서 기존 후설의 현상학은 한계를 갖는다. 그러나 제한적이나마 타자경험 이전의 원초적 유아(아기)에 대한 후설의 논의를 실마리로 삼아 타자경험이 어떻게 자아구성에 결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지 해명해야 한다. First of all, this study examines Heidegger’s criticism on Husserl’s theory of other and secondly gets into three shapes the effects which Heidegger has on Sartre, Levinas and Merleau-ponty’s theory of other, finally proposes three countermeasures from Husserl’s point of view. To begin with Heidegger criticizes Husserl’s theory of other from three aspects. Firstly phenomenological reflection in theory of other has methodological limitations. Secondly it’s impossible and meaningless to constitute other, world out of my primordial self. Thirdly Husserl’s theory of other overlooks other’s superiority or decisive effect on the constitution of my self. Therefore Heidegger’s, Sartre’s, Levinas’s and Merleau-ponty’s alternative theory of other take three distinct characteristics. Firstly the method of unreflective experience, especially mood is necessary for theory of other. Secondly the constitution of world precedes that of other, my self. Thirdly, the theory of other have to explain the superiority or decisive role of other on the constitution of my self. As a result Husserl’s theory of other can seek three countermeasures. Two of three countermeasures can be proposed through the developmental deepening of Husserl’ theory of other. Firstly, phenomenological reflection as reflection of reflection still holds good in comparition with moods. Secondly, in the foundation of validity, the primordial self has still the superiority on the constitution of world and other, and in the genetic foundation world’s preceding on that of self can be explained. But in the third aspect Husserl theory of other has limitation. This study proposes some clues to explain the decisive role of other on the constitution of my self from Husserl’s texts.

      • KCI등재

        타자성과 친숙성

        박인철(In-Cheol Park) 한국현상학회 2005 철학과 현상학 연구 Vol.24 No.-

        타자의 문제를 자신의 철학의 중심으로 삼고 있는 레비나스는 타자를 절대화해 절대적 타자성의 실체와 근거에 대해 해명한다. 여기서 레비나스가 철학적 토대로 삼고 있는 것이 현상학이다. 레비나스는 현상학의 지향성 개념을 근거로 나와 타자의 관계를 밝힌다. 그러나 타자의 절대성에 대해 집착하는 레비나스는 절대적 타자의 개념을 현상학을 넘어서서 형이상학적으로 정초할 것을 시도한다. 그의 타자 형이상학의 핵심적 근거가 되는 개념은 바로 무한성이다. 레비나스는 타자를 하나의 무한자로 설정한 후 이를 바탕으로 타자의 형이상학을 정립한다. 그러나 이러한 그의 시도는 본래 그가 출발점으로 삼은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타자경험으로부터 괴리된 채 추상적이고 관념적인 무한 개념으로 침잠함으로써 자신의 철학체계의 부정합성을 드러내는 부정적인 결과를 낳는다. 따라서 레비나스가 타자의 철학을 직접성의 경험에 근거해 정립하고자 한다면 형이상학이 아닌 현상학적인 방향에서 이를 체계화했어야 옳다. 이런 맥락에서 타자경험을 전적으로 현상학적인 틀에서 논의하는 후설의 타자이론은 레비나스의 타자이론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좋은 예시이다. 특히 후설은 발생적 현상학의 틀에서 타자경험을 습성과 결부지어 역사적으로 해명하고 있는데 이는 비역사적인 공간에서 타자의 문제를 추상적이고 정적으로 다루고 있는 레비나스의 타자이론에 대해 우위성을 지닌다. 나와 타자의 관계는 이를 둘러싼 역사적 문화적 지평성을 배제하고는 철학적으로 제대로 해명될 수 없기 때문이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