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학술발표회 논문(學術發表會 論文) : 한국 해사법정 및 한국 준거법 활용현황과 그 활성화 방안

          김인현 ( In Hyeon Kim ) 한국해법학회 2012 韓國海法學會誌 Vol.34 No.1

          우리나라 해사법정은 실물경제의 크기에 맞지 않게 활용도가 낮다. 이는 영국법, 영국해사중재 및 영국법원이 오랫동안 해상사건의 분쟁해결에 절대적인 수단으로 신뢰를 받아온 국제적인 현상의 결과라고 볼 수도 있다. 본 논문은 현재 한국해상법이 준거법으로 사용되는 활용빈도, 법원 및 상사중재에서 처리되는 사건의 수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하여 현상을 먼저 파악한다. 그리고 해사법정 구성요소들의 전문역량을 살펴본다. 해상변호사의 수, 해상법교수의 수와 같은 인적 인프라와 해상법 관련 저서와 저널 등 물적 인프라의 수준을 조사하였다. 마지막으로 한국 해사법정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였다. 그 방안에는 한국형 표준계약서식의 보급, 한국해상보험법의 개정, 해상 판례집의 발간 등을 담고 있다. Korean dispute resolution institutes such as Korean civil courts and Korean Commercial arbitration board are not frequently engaged in the maritime dispute cases. Korean Law is also rarely selected as a governing Law in the contract involved in the international maritime transactions. They may be the result of the prevailing English Law tradition in the maritime business. The writer tried to find out current situation on the frequency of Korean governing Law clause engaged in the maritime related contract and of the Korean court or arbitration engaged in maritime business. The result of the research showed very low frequency. The writer then tried to show several ingredients which comprise of the Korean dispute resolution mechanism regime. In conclusion, the writer suggest several ideas on how to increase the frequency of the engagement of the Korean governing Law clause and the number of the cases dealt in the Korean jurisdiction such as publishing Korean Standard Form of charter parties, encouraging the establishment of credited maritime arbitrator and publishing Korean Maritime Cases reports.

        • KCI등재

          新造船 發注契約에 대한 考察

          정선철 한국해법학회 2005 韓國海法學會誌 Vol.27 No.1

          신조선발주계약(혹은 선박건조계약)은 일반적으로 복잡한 권리와 의무 그리고 각 당사자가 다른 파트너에게 동의하여야 할 책임에 관한 국제물품매매계약이다. 계약의 종국적인 목적은 賣買이며 선박 건조자에 의해 완성되니 선박을 매수인에게 이전하는 것이다. 이 계약은 조선소와 매수인 간에 체결하는 계약이다. 이는 일반 매매계약과 그 기본구조를 같이한다. 그러나 일반적인 물품의 상거래와는 다른 많은 특성들을 지니고 있다. 신조선발주계약은 단순한 물품의 권리와 의무에 대한 매매계약이 아니며, 비록 이것의 최종적인 목적이 정당한 가격을 지불하여 법적으로 그 선박의 權利(title)을 취득하여 재산권을 이루어내는 것이지만, 이 객체를 획득하기 위하여 양 당사자에 의해 추정되어진 매매계약의 범위와 성질이 단순한 賣買의 合意라고 하기 보다는 비해상(non-marine)의 법적 성질과 건축구조물을 건축하는 도급계약의 법적 성질도 포함하고 있다. 선박도 하나의 물품이므로 국제물품매매 계약상 유엔통일매매법(UNCCIS)이 적용되어야 하나 UNCCIS 제 2조는 선박의 매매를 물품매매에서 제외되므로 선박매매계약상 준거법 지정이 많은 1979년 영국물품매매법(Sale of Goods Act 1979)을 중심으로 법률 문제를 살피고 신조선발주계약을 독일과 한국 등에서 도급계약으로 보는 법률문제도 비교하여 검토하고자 한다. 그러므로 본고에서는 신조선발주계약에 대하여 1979년 SGA을 중심으로 법적용과 해사관계를 살펴보고 주요 조항에 대한 검토를 통하여 신조선발주계약의 意義와 각국의 입법례를 통하여 법적 성질로서 매매계약과 도급계약의 법리를 고찰하며, 신조선발주계약에 대한 법적 효력으로서 재산권이전과 선박건조자의 의무 및 양당사자의 구제에 대한 법률관계를 논함을 본고의 목적으로 삼고자 한다. This thesis deals with the regime governing for shipbuilding contracts in England, Korea and some countries. A contract for the building and purchase of a ship is usually a complicated and involves statement of rights, obligations and responsibilities which each party agrees vis-a vis the other. The ultimate purpose of the contract is the sale and transfer of the finished ship by the builder to the buyer. Shipbuilding contracts are based on the builder and the customer. Moreover, the law may make a further requirement such as consideration or cause. Contracts for the construction and sale of ships are categorized as contracts for the sale of goods under English, United States and some countries law. This analysis imports ordinary rules relating to sale, notably implied warranties of fitness. On the other hand, The shipbuilding contract may be classified, not as a contract of sale but as a contract for work and materials under Germany. Korea Japan and some countries law. This analysis imports ordinary rules of law, many of which are similar to those implied in the case of sale but some of which emphasize the means of production rather than the state of the finished article. First of all, this thesis deals with the making of the shipbuilding contract. Secondly, this thesis analyses the legal nature of the shipbuilding contract that both the validity and the legal classification of the contract differ according to which law governs the contract. Thirdly, this thesis reviews the passing of property, duties of the builder and remedies of the parties. Additionally, this one makes a comparison between shipbuilding contract as a contract of sale and shipbuilding contract as a contract for work and materials In conclusion, this thesis gives some suggestions to the shipbuilding contracts in korean maritime law.

        • KCI등재
        • KCI등재

          2015년 중요해상판례

          김인현 ( In Hyeon Kim ) 한국해법학회 2016 韓國海法學會誌 Vol.38 No.1

          운송계약과 관련한 2015.5.28. 선고 2014다88215 판결에서, 대법원은 운송주선인을 주선인으로 기능한 것이 아니라 계약운송인이었다고 판시하였다. 대법원은 2015.4.23.선고 2012다115847판결에서 FO 약정이라도 영업용 보세장치장에 입고된 경우 운송인의 인도의무는 여전히 존속되고 창고업자는 인도지시서와 상환하여 운송물을 인도할 의무가 있고 이를 위반한 경우 선하증권소지인에게 손해배상책임을 부담한다고 판시하였다. 2015.11.17.선고 2013다61343판결에서 대법원은 화재면책, 포장당 책임제한 그리고 총체적 책임제한 규정은 일종의 임의규정이라서 계약당사자에 의하여 적용이 배제될 수 있다고 판시하였다. 대법원은 또한 2015.12.10.선고 2013다3170판결에서 운송물이 인도된 다음이라서 운송인이 운송물을 점유하고 있지 않은 경우에 발행된 선하증권은 무효이고, 따라서 선하증권의 소지인으로서 송하인은 운송인에게 운송물대금을 청구할 수 없다고 판시하였다. 대법원은 2014.11.27. 선고 2012다14562 판결에서 항공과 육상운송이 결합된 복합운송의 경우 항공운송장의 약관상 책임제한규정은 육상에서 발생한 사고에도 적용된다고 판시하였다. 선박건조계약과 관련하여, 2015.2.26. 선고 2012다79866 판결에서 대법원은 선수금환급보증서를 일반보증이 아니라 독립보증으로 간주하였고, 그 결과 건조계약에서부터 발생한 항변은 선수금환급보증서의 유효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시하였다. 대법원은 또한 2015.7.9. 선고 2014다6442 판결에서 선수금환급을 요구하는 수익자인 발주자의 권리남용의 법리는 아주 제한적으로만 인정되어야 한다고 보았다. 영국법을 준거법으로 하는 해상보험과 관련한 2015.3.20.선고 2012다118846판결에서 대법원은 한국의 강행규정은 지정된 준거법을 제외하고 모든 사실들이 한국과 관련된 경우에만 한국의 강행규정이 적용된다고 판시하였다. 2015.6.9. 선고 2012나29269 판결에서 피해자인 제3자의 직접청구권에 적용될 준거법을 정함에 있어서 서울고등법원은, 직접청구권은 보험계약에서부터 발생된 것이고 당사자 사이의 보험계약의 준거법은 영국법이었기 때문에 피해자와 보험자 사이의 직접청구권을 규율하는 준거법도 영국법이어야 한다고 판시하였다. 유류오염사고시 방제조치를 한 경우 이것이 국가에 대한 사무관리가 되는가가 쟁점이 된 2014.12.11.선고2012다15602판결에서 대법원은 유류오염사고시 국가는 방제의무를 부담하므로 사무관리가 성립한다고 판시하였다. The Korean Supreme Court (KSC) rendered 9 maritime law related case during the year of 2015. In the KSC case 2015.5.28. Docket No. 2014da 88215 involved in the contract for the carriage, the Court regarded a freight forwarder as the contractual carrier rather than intermediary. In the KSC case 2015.4.23. Docket No. 2012da115847, the Court rendered that if the cargo was stocked at the business warehouse after discharge under the FO agreement, the delivery of the cargo took place when the cargo was released at the warehouse and thus the warehouse keeper was required to exchange the cargo with the B/L or delivery order. In the KSC case 2015.11.17. Docket No. 2013da61343, the Court also decided that the provisions of fire exemption, package limitation and global limitation was a kind of default rule and thus they could be contract out by the parties agreement in the contract. In the KSC case 2015.12.10.Docket No. 2013da3170, the Court further decided that the Bill of Lading issued after the cargo had been delivered and thus the carrier did not possess the cargo was null and void, and therefore, the shipper as the holder of the B/L was not allowed to claim the loss of cargo price to the carrier. In the KSC case 2014.11.27. Docket No. 2012da14562, the Court decided that package limitation clause in the general terms of the air waybill was applicable for the case that the accident occurred at land leg. In the KSC case 2015.2.26. Docket No. 2012da79866 involved in the ship building contract, the Court regarded the refund guarantee (R/G) as the independent guarantee rather than the traditional guarantee, as a result which the defences stemming from the underlying contract did not affect the validity of the R/G. In the KSC case 2015.7.9. Docket No. 2014da6442, the Court also decided that the beneficiary`s abuse of right to call the R/G should be very narrowly allowed. In the KSC case 2015.3.20.Docket No. 2012da11846 involved in the marine insurance cases with English governing law clause, the Court decided that the Korean mandatory rules were allowed to be applied only when all related factors except designated governing law are relevant to the Korea. In the Seoul High Court case 2015.6.9. Docket No. 2012na29269, when the governing law was at issue in relation to the direct action of the third party victim, it decided that the governing law regulating the direct action between the victim and the liability insurer should be English law because the direct action was stemmed from the contract for the insurance and, the insurance contract between the parties was English law. In 2014.12.11.Docket No. 2012da15602, the Court rendered that the cleaning company was allowed to claim the expenses to the government because its cleaning work falls within the definition of other person`s affair under the Civil Code.

        • KCI등재
        • KCI등재

          조선해양플랜트계약의 특징과 개선방안 - 선박건조 SAJ 계약서와 플랜트건설 FIDIC 계약서 비교를 중심으로 -

          최병열 한국해법학회 2019 韓國海法學會誌 Vol.41 No.2

          The shipbuilders in South Korea records tremendous loss of seven trillion Korean Won, not long after entering the offshore construction market, due to adopting FIDIC Silver book based contracts for their construction contracts. One of the causes of such huge loss is accounted for the belated contract studies of the builders which are carried out after contract disputes arise, while the EPC contract clauses delivers all the contract responsibilities of design, supply, and construction unto the shipbuilders. Firstly, reviews of the contract forms that are frequently used by the international shipbuilding and construction market are made and secondly, a look on the commercial backgrounds of the frequent adoption of unbalanced contract forms even with the unceasing criticism on such unbalanced contract structures is made. Thirdly, for the purpose of understanding such bias in offshore construction contracts, the comparison between the SAJ form of conventional shipbuilding and FIDIC form of international construction. Reviews on th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forms pertaining to design responsibilities prior to the construction, investigation processes in the midst of the construction, and duties in regard to the unexpected outbreak of problems. Fourthly, commercial and legal recommendation as a strategic solution against such bias in considera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ercial market, requesting wholesome understanding on legal contract structures and commercial applications. FIDIC Silver Book을 기반으로 해양플랜트 계약서를 작성한 한국 조선업계는, 해양플랜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지 수년 지나지 않은 2015년 한해에 대형 3사를 기준으로 7조 원이라는 큰 손실을 기록한다. 한국 조선사가 설계와 자재조달,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으로 해양플랜트를 수주하면서 모든 건조책임을 떠안으면서도, 해양플랜트 계약에 대한 심도 깊은 고찰 없이 계약을 체결해 분쟁 단계에 이르러서야 뒤늦게 계약조항에 대해 이해를 시작했다는 것이 대량 손실이 발생한 원인의 하나로 꼽힌다. 본 연구에서는 첫째로는 조선업계와 건설업계의 국제적인 시장에서 실무적으로 주로 사용되는 계약서를 소개하고, 둘째로는 발주자에게 편향적으로 유리한 계약조항이 지적을 받음에도 불구하고 업계에서 채택되는 상업적인 배경을 고찰함으로써 업계에서 실제적인 동향을 짚어본다. 그리고 셋째로는 그간 채택되어온 해양플랜트 계약서의 편향적인 측면을 이해하기 위해, 전통적인 선박건조 계약서인 SAJ 계약서와 플랜트 계약서인 FIDIC 계약서상 주요 조항들을 비교한다. 건조 시작 전 단계인 설계책임 측면에서 양 계약서의 근본적인 차이를 고찰함과 함께, 건조가 진행되면서 수반되는 검사방식의 차이와 이로 인한 문제점, 그리고 예기치 못한 상황에 대한 의무에 대해 양 계약서에서 보이는 차이를 고찰한다. 넷째로는 상업적인 국제시장환경을 고려할 때 이러한 편향성을 경감시킬 수 있는 상업적인 전략과, 이에 관련된 계약조항의 예를 제시함으로써, 한국 조선업계가 해양플랜트 시장으로부터 활로를 모색해보고 프로젝트 전반에 대한 법리적인 이해와 상업적인 적용의 필요성을 검토하고자 한다.

        • KCI등재후보

          韓國과 美國의 海上物件運送法에 대한 比較法的 硏究

          金仁顯 한국해법학회 2004 韓國海法學會誌 Vol.26 No.2

          In this article the writer tries to compare the laws between Korea and U.S. on the carriage of goods by sea. Essentially, the Korean Commercial Code (KCC) and U.S. COGSA are the same in that the carrier has both duties to make the ship seaworthy and to exercise due diligence for the cargo. Carriers can enjoy the benefits of packagelimitation and the excepted liability. A bill of lading is a prima facie evidence of receipt by the carrier. These resemblances resulted from both law's enactment of the Hague Rule, although the KCC revised the law in accordance with the Hague-Visby Rule. However, there are several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KCC and U.S. COGSA as followings. (1) The KCC is applicable for not only the carriage of particular goods with the common carrier but also the carriage of goods by the voyage charter party, whereas the U.S. COGSA applies to the carriage of goods by sea coupled with the bill of lading. The coverage of the carrier's duty of care for the cargo in the KCC is extended to receipt and delivery beyond loading and discharging, which is the case of the U.S. COGSA. (2) The KCC does not have any compulsory governing law clause, whereas the U.S. COGSA does. (3) In relation to the burden of proof and exemption, the KCC separates the exemption provisions, such as the error of navigation and fire exemption, from those of the other 11 shifting burden of proof cases, as opposed to the unified codification of both kinds in the same provision of the U.S. COGSA. The KCC shifts the burden of proof of seaworthiness to the claimants in 11 shifting burden of proof cases, which force the cargo claimants to disfavored position. (4) The KCC has a more advanced package limitation regimes of Hague-Visby Rule, as opposed to the retarded regimes of the U.S. COGSA of Hague Rule. However, the US court adopts fair opportunity rule as safeguard against the limitation of the carrier. (5)While Korean court allow only a carrier for the particular carriage of goods by sea, the U.S court open doors to allow double carriers simultaneously such as a carrier plus a shipowner or a carrier in personal action plus the ship itself in the acton in rem. In conclusion, the write assesses that the KCC is more advanced than the U.S. COGSA but it has many provisions to protect the carrier much more than that to protect the cargo owner, compared with the U.S. COGSA.

        • KCI등재
        • KCI등재

          硏究論文(연구논문) : 영국준거법하의 담보특약에 대한 약관규제법 적용여부 -서울고법 2012.10.25.선고 2012나7207판결-

          김인현 ( In Hyeon Kim ) 한국해법학회 2013 韓國海法學會誌 Vol.35 No.2

          항해구역 제한 담보특약이 붙은 선박보험에서 선박이 항해구역을 벗어난 지점에서 보험사고가 발생하여 피보험자가 보험금을 청구하자 보험자는 담보특약위반으로 보험금지급을 거부하자, 피보험자는 보험자는 국제사법 제25조 제4항에 의거하여 한국법하의 약관규제에관한법률의 설명의무를 위반하였고 따라서 보험자는 그 위반의 내용을 주장할 수 없다고 하였다. 서울고등법원은 준거법을 제외하고 외국적요소가 없는 경우에는 한국의 강행규정인 약관규제에 관한 법률을 적용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적용할 수 없고 영국법을 따라야 한다고 판시하였다. “본 사건에서 선박은 한국에 기항하지 않고 사고도 공해에서 발생하였고 보험증권상 계약도 영어로 된 점에서 외국적 요소가 있다. 따라서 약관규제에 관한 법률이 적용되지 않고 영국법의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서울 고등법원은 판시하였다. 본 판결은 영국준거법하에서 한국의 강행규정을 적용할수 있는 기준을 제시한 점에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In a Seoul High Court case 2012.10.25. Docket No. 2012na 7207, a Korean shipowner made hull insurance contract with a Korean hull insurer with the trade area limit warranty and English governing law clause. The vessel sank outside of the limited area. Subsequently the insured claimed the insurance proceeds to the insurer. However, the insurer rejected the claim, arguing that the insurer breached the warranty and thus it was relieved from the liability to pay insurance proceeds in accordance with the 1906 MIA. On the other hand, the insured alleged that the insurer breached the duty to explain the material fact of the warranty to it pursuant to Korean Law regulating General Terms and thus the insurer is not allowed to invoke the effect of the breach of the warranty. The High Court rendered that if there was no foreign factor in the case except foreign governing clause, the Korean compulsory law such as the law regulating General Terms was applicable pursuant to Korean International Private Law Art. 25(4). The Court explained that in this case, the vessel as the subject matter of the insurance was navigating outside of the Korean waters, the accident occurred in the open sea which was not within Korean territory, the insurance policy was written in English. Consequently, the Court decided that the insurer was exempted from liability because the insured breached the warranty under the 1906 MIA in accordance with English governing law clause and thus insurer was exempted from the liability to pay insurance proceeds. This case is noteworthy in that the Court enumerated when the law regulating General Term was applicable in a marine insurance.

        • KCI등재

          小型船舶 登錄制度에 관한 比較法的 考察

          李潤哲,金鎭權 한국해법학회 2005 韓國海法學會誌 Vol.27 No.1

          현재 우리나라는 선박에 대한 공시제도로 등기등록 이원주의를 채택하고 있으나, 총톤수 20톤 미만의 선박에 대해서는 행정상의 목적으로 선적증서교부제도만을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소득수준의 향상과 주 5일제 근무제 시행 등에 따라 해양레저활동이 활성화되고 총톤수 20톤 미만의 레저용 보트의 개발 및 이용이 확대되어 가고 있으므로 소형선박에 대한 해사행정상의 등록은 물론 재산적 보호를 위한 권리관계를 공시할 수 방안이 강구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최근 소형선박들이 해양에 무단으로 방치되어 선박항행의 안전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해양오염을 야기시키고 있으므로 실질적인 소유관계를 명확히 하여 선박의 불법투기에 대한 관리 감독이 제대로 이루어지도록 하여야 할 것이다. 이에 본 연구는 소형선박 등록제도를 도입함으로써 소형선박에 대한 해사행정업무상의 선박운항의 요건 및 권리관계의 득실변경의 대항요건으로서의 효력을 부여하고, 개인의 재산권 보호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방편으로 주요 해운선진국, 특히 일본과 영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소형 선박 등록제도에 관하여 살펴보고, 이를 우리나라 규정과 비교?검토하고자 한다. At present, policies and regulations regarding small vessels of less than 20 gross tonnage defined in the Ship Act and leisure boats excluded from the Water Leisure Safety Act, etc. still remain as unpresented within the legal framework. Since registration and inspection for these small vessels and leisure boats are not conducted properly, there were no grounds in exercising property rights or ownership including finance and insurance. In addition, it is hard to analyze actual condition such as statistics and to ensure vessel's seaworthiness due to no safety inspection. Moreover, the registration and inspection system for small vessels and small leisure boats, which are being more expensive, must be introduced as soon as possible. Therefore, this paper investigates the small vessel registration system of mane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K and Japan and compares with the ROK's rules and regulation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