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유교 문화권에서의 칸트 실천철학의 수용 -한국의 경우

          이충진 ( Choong Jin Lee ) 한국칸트학회 2009 칸트연구 Vol.24 No.-

          이 논문은 칸트 실천철학이 지난 120년 동안 한국에 수용되어온 모습을 제시하고자 한다.: (1) 칸트 실천철학은 이론철학에 비해 우선적으로 수용-연구되었으며 (2) 칸트 도덕철학은 적극적-지속적으로 수용-연구되었으나 (3) 칸트 법철학의 수용 -연구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와 같은 편향된 수용의 배경은 한국의 유교철학이다.: (1) 유교는 그것의 본성 상 이론철학적 특성 보다는 실천철학적 특성을 강하게 가지고 있고 특히 (2) 칸트 도덕철학에서 유교철학과의 유사성을 보았던 한국의 유학자들은 그것을 받아들이는데 어려움이 없었지만 반면에 (3) 칸트 법철학은 유학자들이 배척해왔던 법가와 유사한 것으로 여겨짐으로써 상대적으로 관심을 끌지 못했다. 최근 비약적으로 발전한 한국의 유교철학이 칸트철학의 어려 모습들 중에서 어느 것에 먼저 관심을 보이게 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Vor etwa 120 Jahren hat Korea den Philosophen Kant zum ersten Mal kennengelernt. Korea als ein konfuzianisches Land hat die praktische Philosophie `vor` der theoretischen aufgenommen, weil der Konfuzianismus in seinem groessten Teil eine praktische Philosophie ist. Waehrend die Moralphilosophie Kants seit geraumer Zeit umfangreich erforscht wird, bleibt jedoch seine Rechtsphilosophie ausserhalb des Interesses der koreanischen Philosophen. Den zwei verschiedenen Tendenzen der Rezeption, d.i. der positiven Rezeption der Moralphilosophie und der negativen der Rechtsphilosophie liegt der Konfuzianismus als eine gemeinsame Ursache zugrunde; die Ueberlegenheit der Moral vor dem Profit war in der konfuzianischen Kultur so selbstverstaendlich, dass die Kantische Moralphilosophie einwandlos in Korea aufgenommen wurde; Kants Rechtsphilosophie schien Koreaner von dem 19. Jh. sehr aehnlich zu sein wie der Legalismus, mit dem der Konfuzianismus schon lange auseinandergesetzt hat. `Wohin` der zukuenftigen Rezeption bleibt noch in Dunkelheit. "Ein Koenig fragte Mencius: Geehrter Lehrer, Sie sind von so weit hierher gekommen, wahrscheinlich mit dem Zweck, das Wohl(利, Profit) fuer mein Land zu schaffen. Mencius sagte: Herrlicher Koenig! Warum sprechen Sie ueber das Wohl? Man soll immer ueber Menschheit(仁) und Gerechtigkeit(義) sprechen. (...) Wenn jeder, wie Sie, ueber Wohl spricht, dann wird jeder irgendwann nur ueber sein eigenes Wohl sprechen, sodass das ganze Reich in Gefahr fallen wird." (von Das Buch des Mengzi 『孟子』, uebersetzt von Lee, Ch-J)

        • KCI등재

          칸트철학에서 “선험적”과 “초월적”의 개념 그리고 번역어 문제

          백종현 ( Chong Hyon Paek ) 한국칸트학회 2010 칸트연구 Vol.25 No.-

          칸트의 이론철학에서 ‘아 프리오리(a priori)’와 ‘트란첸덴탈(transzendental)’ 은 매우 중요한 기초개념이고, 그런 만큼 이를 한국어로 어떻게 표현해내느냐 하는 문제는 칸트철학을 한국어로 얼마만큼 이해할 수 있느냐 하는 문제와 거의 직결된다. 두 개념의 용례에 따른 정확한 의미들을 새기고 이를 가장 잘 아우를 수 있는 한국어 표현을 찾아본다. 먼저 ‘아 프리오리(a priori)’는 켤레 말인 ‘아 포스테리오리(a posteriori)’와 함께 그 의미를 새겨야 한다. 칸트에서 ‘아 프리오리’란 “단적으로 모든 경험으로부터 독립적으로”, “모든 현실적인 지각에 앞서”, “대상에 대한 모든 지각에 앞서”, “모든 감각 인상들로부터 독립적인” 등을, 반면에 ‘아 포스테리오리’는 ‘경험에 근거한’, ‘경험으로부터 얻어진’ 혹은 간단히 “경험적(empirisch)”을 뜻한다. 그러므로 어의상 단순히 ‘보다 먼저(로부터)의’/‘보다 나중(으로부터)의’를 뜻하는 ‘아 프리오리/아 포스테리오리’가 칸트에서는 ‘경험’을 기준 내용으로 가지며, 그러니까 그 충전된 의미로 볼 때, ‘경험보다 앞서(의)’/‘경험보다 나중(의)’을 뜻한다. 그렇기에 ‘아 프리오리’는 ‘선험적(先驗的)’으로 그리고 ‘아 포스테리오리’는 ‘후험적(後驗的)’으로 옮겨서 사용하는 것이 그 뜻에 가장 알맞다 하겠다. 그러나 칸트철학에서 더 본질적인 성분이라 할 수 있는 ‘트란첸덴탈(transzendental)’ 의 용례는 좀 더 복잡하다. 문맥에 따라 뜻하는 바를 크게 세 부류로 나눠볼 수 있는데, 같은 어원(‘transcendere’)을 갖는 ‘트란첸덴트(transzendent)’와의 관계를 고려하여, ‘트란첸덴트’는 ‘초험적(超驗的)’으로, ‘트란첸델탈’은 ‘초월적(超越的)’으로 옮기는 것이 가장 적실하다. 이렇게 옮겨 놓고 대표적 사례들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초월적 이념”·“초월적 사물” 등의 경우에서 ‘초월적’과 ‘초험적’은 교환가 능어로 쓰인다. 둘째, 공간 시간 표상의 “초월적 관념성” 등의 경우에도 ‘초월적’은 ‘초험적’과 거 의 구별되지 않는다. 셋째, 그러나 칸트 자신도 그렇게 일컬었고 또 오늘날 칸트 이론철학의 대명사 가 된 ‘초월철학’에서의 ‘초월적’의 의미는 ‘초험적’과 충분히 잘 구별될 뿐만 아니라, 스콜라철학에서의 용법이나 내용과도 판이하며, 이후의 대개 철학 문헌에서는 이 칸트적 의미가 차용되고 있다. 곧, “낱말 ‘초월적’은 […] 모든 경험을 넘어가는 어떤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 니라, 모든 경험에 선행하면서도(즉 선험적이면서도), 오직 경험 인식을 가능하도록 하는 데에만 쓰이도록 정해져 있는 어떤 것을 의미한다.”(Prol 부록, 주: AA Ⅳ, 373) 이 같은 의미의 ‘초월적’인 의식의 자기활동에 의해 존재자가 규정된다는 칸트의 ‘초월철학’은 스콜라철학 즉 ‘옛사람들의 초월철학(Transzendentalphilosophie der Alten)’을 코페르니쿠스적으로 전복한 결과이다. 칸트는 동일한 ‘초월철학’이라는 말로써 전혀 다른 내용을 지칭함으로써 ‘옛사람들의 초월철학’을 무효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제 칸트와 더불어 (그 자체로 있는) 객관은 (순전히 수용적인) 우리를 초월해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활동적인) 주관인 우리가 객관으로 초월해나가 객관을 규정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런저런 용례를 고려해 ‘트란첸덴탈’을 각기 문맥에 따라서 ‘초월적’, ‘초 험적’, 또는 ‘초월론적’(감성학, 논리학 등의 경우)으로 옮기는 방법도 생각해 볼 수는 있겠으나, 칸트 이론철학의 핵심 술어를 흩어버림으로써 입는 손실은 더 크므로, 그래도 ‘초월(Transzendenz)’-‘초월하다(transzendieren)’-‘초월적(transzendental: transzendierend, transzendent)’의 어족을 고려할 때 가장 손실이 적은 ‘초월적’으로 일관되게 옮겨 쓰고, 이 말이 문맥에 따라서는 ‘초월적’뿐만 아니라 때로는 ‘초험적’, 또 때로는 ‘초월론적’이라는 뜻도 갖는다고 설명하는 편이 가장 합당하다고 본다. Since the two concepts of ``a priori`` and ``transcendental`` are very important in the correct understanding of Kant`s philosophy, how we mark these two concepts in Korean directly mirrors how we understand Kant`s philosophy in Korean. With this in mind, I will seek the correct understanding of these two concepts by referring to the examples of them and suggest the most suitable expression of them in Korean. First of all, the concept of ``a priori`` should be considered in the relation to the concept of ``a posteriori``, because these two concepts make a contrary pair. In Kant`s philosophical text, the former concept is described as follows: “absolutely independent of the all experiences”, “before the all actual perceptions”, “before the all perceptions about the object”, “independent of the all sensations” and so on. In contrast, the latter concept implies that “grounded on the experience”, “received by the experience”, or more simply, “empirical”. From this, we can easily deduce that the distinction between these two ``a priori`` (semantically it means ``before X``) / ``a posteriori`` (semantically it means ``after X``) concepts is based on the experience, and on each two concept`s full meaning showing, ultimately, the former means ``before experience``, and the latter means ``after experience``. More specifically, it is desirable that the concept of ``a priori`` is translated as ``seonheomjeok`` in Korean, and that the concept of ``a posteriori`` is translated as ``huheomjeok`` in Korean. It is even more difficult to understand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that embodies the quintessence of Kant`s philosophy, because it includes a wide variety of examples. Nonetheless, the examples of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can be roughly grouped into three parts. Also, considering that both the two concepts of ``transcendent`` and ``transcendental`` are derived from the one concept of ``transcendere``, it is more desirable that the former concept is translated as ``choheomjeok`` in Korean, and that the latter concept is translated as ``choweoljeok`` in Korean. With this in mind, let me clarify the three grouped examples of ``transcendental`` a little more. (1) In the cases of ``transcendental ideal`` and ``transcendental thing``, the two concepts, ``transcendental`` and ``transcendent`` are reciprocal. In other words, the former`s meaning is identical to the latter`s meaning in these cases. (2) There is almost no difference between the two concepts of ``transcendental`` and ``transcendent`` when we talk about the transcendental ideality of the representations of time and space. (3) However, as Kant himself determined earlier, and as most Kant scholars believe, the meaning of ``transcendental`` in Kant`s theoretical philosophy - more specifically, in Kant`s ``transcendental philosophy`` - is not only well distinct from the meaning of ``transcendent`` but also differentiated from the meaning of ``transcendental`` in Scholasticism. In addition, since Kant`s era, most philosophers have shown a tendency to follow the concrete meaning of ``transcendental`` in Kant`s text. The word ``transcendental`` […] does not signify something that surpasses all experience, but something that indeed precedes experience (a priori), but that, all the same, is destined to nothing more than solely to make cognition from experience possible. (See Prol: AA Ⅳ, 373 Note) This understanding of ‘transcendental philosophy’ by Kant (it implies that the sense of being is determined by the self-activity of transcendental consciousness) is no more than the outcome of the Copernican turning on ‘the old transcendental philosophy`` by the predecessors of Kant. In other words, Kant attempts to nullify the old transcendental philosophy by using the very same term of transcendental philosophy, but at the same time, by inspiring a new idea into it. More specifically, Kant shows that the object is not an undetermined existence beyond our own perceptions and sensations but something objective determined by our own self-activity as the subject. Because of a wide variety of examples of ``transcendental``, some people might argue that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should be translated as ``choweoljeok`` or ``choheomjeok`` or ``choweolonjeok`` (especially, in the cases of the ``Aesthetics`` and the ``Logics``) as the case may be. But if taking this view, we land us a terrible burden to disperse the important predicates in Kant`s theoretical philosophy. In this regard, I believe that translating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as ``choweoljeok`` in Korean is more desirable, because, by doing so, we can avoid the error of the problem of unfixed translated concepts. In addition, considering the language familiarity between ``choweol`` (transcendence), ``choweolhada`` (transcend), and ``choweoljeok`` (transcendental), I believe that ``choweoljeok`` is the most appropriate candidate for the translation of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In conclusion, I suggest to translate the word ``transcendental`` into ``choweoljeok`` uniformly, and to emphasize that the concept of ``transcendental``, at the same time, can be also considered as ``choheomjeok`` or ``choweolonjeok`` in Kant`s text.

        • KCI등재

          칸트 최고선 이론에서 의지의 규정근거 문제

          손홍국 ( Son Hong Gook ) 한국칸트학회 2021 칸트연구 Vol.47 No.-

          최고선의 개념은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덕과 행복의 완전한 결합으로 정의된다. 그런데 칸트는 이러한 완전한 결합이 과연 의무로서 우리에게 명령될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칸트는 최고선의 촉진과 추구를 말한다. 본 논문은 칸트 최고선 개념의 이와 같은 두 가지 관점을, 그를 둘러싼 문맥과 함께 분명히 한다, 칸트는 에피쿠로스주의와 스토아주의의 최고선 개념을 비판한다. 두 학파는 최고선이 감성계에서 실현 가능한 것으로서, 의무로 여겼기 때문이다. 따라서 칸트의 내적 문맥은 최고선의 현실성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전개된다. 하지만 동시에, 최고선개념의 조건인 최상선 즉 덕은 최고선의 가능한 실현 또한 명령하기 때문에, 여기에서 최고선 개념은 두 개의 최고선 개념으로 구별되어 정립된다. 하나는 최고의 파생된 선이고, 다른 하나는 최고의 근원적 선이다. 전자는 감성계에서 가능한 최고선을 의미하고, 후자는 감성계에서는 실현 불가능한, 요청으로서의 최고선을 의미한다. 칸트의 이러한 구별은 중요하다. 칸트 최고선 이론에서 의지의 규정근거 문제는 이러한 구별을 통해서 적절하게 설명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칸트 최고선 이론에서 의지의 규정근거 문제에 관해, 본 논문은 이러한 구별과 그것을 둘러싼 문맥에 주목함으로써, 칸트의 최고선 개념은 최고의 파생된 선의 입장에서 보면 의무로서 이해되어야 하고, 최고의 근원적 선의 입장에서 보면 의무로서 이해될 수 없다는 점을 구체화한다. The highest good concept is defined as the perfect coincidence of virtue and happiness. But Kant throw a doubt on such coincidence. Conversely, he states that “we ought to strive to promote the highest good”. This study treats these two points in his context. He criticizes the highest good concepts of the Epicurean and the Stoic. The two opinions understand the highest good concept as duty that can be attained in this world. Accordingly, Kant limits the idea in reference to perfect coincidence of virtue and happiness. However, because again, the practical idea postulates the possibility of such coincidence, here, Kant’s highest good concept is distinguished. The first is the highest derived good, and the other is the highest original good. The former is possible only in this world, and the latter is only possible only in the intelligible world. This important distinction by Kant provides a proper explanation of the problem of determining the ground of pure will. Namely, the highest good concept must be understood as duty from the standpoint of the highest derived good, but not as duty from the standpoint of the highest original good.

        • KCI등재

          칸트의 행복주의 비판은 아리스토텔레스를 적중하는가?

          김종국 ( Jong Gook Kim ) 한국칸트학회 2013 칸트연구 Vol.31 No.-

          ‘의무론인가 아니면 목적론인가’라는 문제는 칸트 윤리학과 아리스토텔레스 윤리학 중 양자택일을 요구하는 것처럼 보인다. 칸트의 행복 비판이 아리스토텔레스의 행복에도 적용될 수 있다면 양자택일은 불가피할 것이다. 나는 ‘탁월성에 따르는 영혼의 활동에 동반되는 아리스토텔레스적 즐거움’과 ‘덕 의식에 동반되는 칸트적만족’ 간에 구조적 동일성이 있다는 것을 보임으로써 칸트 윤리학과 아리스토텔레스 윤리학의 한 양립 가능성을 모색하려고 한다. 내가 부각시키고 싶은 것은 첫째, 칸트가 비판하는 행복(Gluckseligkeit)은 아리스토텔레스의 행복(ε?δαιμον?α, Eudaimonia)이 아니며 둘째, 아리스토텔레스적 최고선으로서의 행복의 참된 이론적 파트너는 경향성의 충족으로서의 칸트적 행복이 아니라 『실천이성 비판』 변증론에서의 칸트적 최고선, 즉 덕과 복의 일치이며 셋째, ‘탁월성에 따르는 영혼의 활동’ 더하기 즐거움이 최고의 목적이라는 점에서 아리스토텔레스의 윤리학을 목적론적이라고 특징짓는다면 동일한 관점에서 우리는 복덕일치로서의 칸트적 최고선, 혹은 ‘선의지와 참된 만족의 일치’에서 칸트적 목적론적 윤리학(덕론)의 단서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The question ‘either deontology or teleology’ seems to push us to choose one out of Kant`s ethics or Aristotle`s. If Kant`s critique of happiness (Gluckselighkeit) could be imposed on Aristotelian happiness (eudaimonia) which is Aristotelian complete end of action, ‘either Kant or Aristotle’ might be inevitable. By showing that there is a structural sameness between ‘Aristotelian pleasure brought by activity of virtuous soul’ and ‘Kantian contentment accompanied by the good will’, I want to find a compatibility between Kant`s and Aristotle`s ethics. My arguments are as follows. 1) The happiness (Gluckseligkeit) criticized by Kant is not Aristotle`s happiness (eudaimonia). 2) The real Kantian counterpart of ‘Aristotelian eudaimonia as the highest good’ is certainly not ‘Gluckseligkeit as a satisfaction of inclinations’ but rather Kant`s the highest good in Dialectic in Critique of Practical Reason, i.e. the unity of virtue and contentment with oneself. 3) If we characterize Aristotle`s ethics as teleological in the sense that eudaimonia, i.e. ‘the consciousness of virtue together with moral pleasure’ is the highest good, in the same light we can find a clue to ‘the Kantian teleological ethics’ in ‘the true contentment accompanied by the good will’.

        • KCI등재

          『예쉐 논리학』의 성립사

          이엽 한국칸트학회 2017 칸트연구 Vol.40 No.-

          It is far from easy to elucidate how Immanuel Kant’s Logic: A Manual for Lectures (Jäsche Logic) came into being which Jäsche had edited by the request of Kant. In the “Preface” Jäsche said that he had edited this volume with recourse to Kant’s manuscripts, that were no other than fragmentary notes or memorandums Kant had added in some spaces of the textbook for his lecture. How was it possible for him to compile fragmentary notes into a work? He said nothing about this, but we cannot but imagine that in the course of his compilation he had referred to the notes the student had made in the class. The reason is twofold: first, it is impossible to produce a work just with fragmentary memorandums, and secondly, according to the analysis and scrutiny of the present paper, Kant must have intended to have a reliable notebook for the lecture published, when he asked Jäsche to compile this work. Jäsche Logic, that may be regarded as something of a note for the lecture, helps us to adequately understand Kant’s logic we find it hard to access simply with the aid of his own writings he had published. Moreover the study of Kant’s logic can be important in the understanding of his essential ideas. In these respects Jäsche Logic can be judged very valuable. 칸트의 위탁에 의해 예쉐(Jäsche)가 편찬한 『임마누엘 칸트의 논리학. 강의용 교재』(『예쉐 논리학』)의 성립사를 구명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예쉐는 「머리말」에서 칸트의 수기(手記)를 가지고 이 책을 편찬했다고 하는데, 여기서 수기란 다름 아니라 칸트가 자신의 강의용 교재에 적어 놓은 단편적인 메모들이었다. 예쉐는 어떻게 이러한 단편적인 메모들을 가지고 한 권의 저서를 편찬할 수 있었을까? 이에 관해 예쉐는 아무런 언급도 하고 있지 않으나, 그는 편찬 과정에서 학생들이 작성한 강의 필기들을 참조한 것으로 여겨진다. 왜냐하면 단편적인 메모들만을 가지고 한 권의 책을 편찬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일 수 있는데다가, 본 연구에 따르면 이 책의 간행을 예쉐에게 위탁한 칸트의 의도가 신뢰할 수 있는 강의 필기를 간행하기 위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종의 강의 필기에 해당하는 책으로 간주될 수 있는 『예쉐 논리학』은, 칸트가 직접 출판한 저서를 통해서는 부족한 그의 논리학에 관한 이해를 보충해 줄 수 있고 칸트 논리학에 관한 연구가 그의 핵심 사상을 이해하는 데 중요할 수 있기에, 칸트 철학 내에서 가치를 지닐 수 있다.

        • KCI등재

          "영구(永久) 평화(平和)" 대(對) "힘들의 유희(遊戱)": 칸트와 헤겔의 국제(國際) 관계론(關係論)

          김종국 ( Jong Gook Kim ) 한국칸트학회 2011 칸트연구 Vol.28 No.-

          칸트의 『영구 평화를 위하여』(1795)를 논적으로 삼고 있는 것이 분명해 보이는 『법철학 강요』(1821) ``외적 국가법``에서 헤겔은 자신의 고유한 국제 관계론을 피력하면서 칸트를 비판하고 있는데 그 요지는 다음과 같다. ① 국가는 자신 위에 審級(Instanz)을 두지 않는 이성적 현실태로서의 절대적 주권이다. ② 국가들 간의 분쟁은 결국 전쟁을 통해 해소될 수밖에 없다. ③ 전쟁에서 드러나는 각국의 대타관계 원칙은 칸트가 말하는 ``보편적 인류애``가 아니라 각국의 ``안녕``이다. ④ ``각국의 절대적 주권과 양립 가능한 국제적 구속력``이란 모순이므로 국제적 영구 평화는 불가능하고, 일시적 평화와 일시적 전쟁의 교체로 점철되는 항구적 자연 상태만 있을 뿐이다. ⑤ 자연 상태의 이런 국가들의 투쟁, 즉 힘들의 유희를 통해 역사는 진보한다. 칸트와 헤겔 논쟁의 핵심은 ③과 ④이다. 나는 이러한 헤겔의 주장과 칸트 비판을 평가해 보기 위해 우선 양자 간의 차이를 분명하게 드러낼 것이다. 이 과정에서 ``영구 평화`` 대 ``힘들의 유희``라는 칸트와 헤겔의 대결 구도가 분명히 드러날 것이다. 그리고 이에 대한 나의 평가는 ``국제 관계론과 관련한 칸트적 당위의 공허함``이라는 헤겔의 비판에 대한 반비판이 될 것이다. In seiner "Das außere Staatsrecht" Grundlinien der Philosophie des Recht, das mir sicher gegen Zum ewigen Frieden Kants zu sein scheint, kritisiert Hegel an Kant so ; Der Staat ist absolute Soveraniat als vernunftige Wirklichkeit, uber deren es keine hohere Instanz geben kann (1). Streiten zwischen Staaten konnen endlich nur durch Krieg ausgelost werden (2). Das Prinzip der internationalen Beziehungen ist keine universale Menschenliebe Kants, sondern das Wohl jedes Volkes (3). Statt ewiges Frieden ist nur steter Naturzustand zwischen Staaten moglich, da keine absolute Macht jedes Volkes mit internationaler Macht zu vereinen sein kann (4). Durch Staatenstreit in Naturzustand, d.h. durch Spiel der Machte schreitet die Geschichte fort (5). In diesem Aufsatz mochte ich naher den Unterschied zwischen Entwurfe Kants und Hegels bezuglich interantionaler Beziehung betrachten, um Kritik Hegels an Kant zu erwidern. Es handelt dabei um die Kritik an Hegelscher These von Leerheit Kantischen Sollens.

        • KCI등재

          거짓말 -칸트 법철학에서의 위상

          이충진 ( Chang Jin Lee ) 한국칸트학회 2014 칸트연구 Vol.33 No.-

          칸트의 동시대인 콘스탕은 ‘칸트 윤리학에 따르면 거짓말은 단적으로 나쁜 행위 이되, 거짓말의 무조건적 금지는 무고한 사람의 목숨을 잃게 하는 불합리함에 빠진다’라는 사실을 제시한다. 칸트는 이러한 비판을 자신의 (윤리학이 아닌) 법철학을 해명하기 위한 기회로 삼아 「인간애에 기인한 거짓말의 권리라는 잘못된 생각에 대하여 Uber ein vermeintes Recht, aus Menschenliebe zu lugen」라는 작은 글을 발표한다. - 이 연구는 이 글에 주목한다. 연구의 목적은 ‘진정으로 칸트적인 문제 설정과 문제 해결’을 확인하고 그를 통해서 칸트 법철학의 고유함을 확보하는 것이다. 연구의 방법은 칸트 텍스트의 체계적 분석이되 부분적으론 『법이론 Rechtslehre』에 의거한 해석을 시도한다. 연구의 내용은 판결 대상의 확정과 판결 기준의 확보(§2, §3), 판결의 정당화(§4, §5), 이성법과 정치의 관계(§6)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법적 행위를 규정함에 있어서 행위의 법적 결과와 법중립적 결과의 구분,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불법적인 법적 행위(형식적 부정의) 등이 논의의 핵심을 이룬다. 연구의 간접적 목표는 칸트 법철학의 현재성을 제시하는 것이다. Man nimmt das Recht besonders dann an, aus Menschenliebe zu lugen, wenn sonst ein unschuldiger Mensch um das Leben gebracht werden muss. Daraus folgt es, wie ein Zeitgenosse Kants behauptete, dass das unbedingte Verbot der Luge mit sich selbst widerspricht. Gegen die Kritik an seine Moralphilosophie schrieb Kant einen kleinen Aufsatz: “Uber ein vermeintes Recht, aus Menschenliebe zu lugen. - Diese Studie konzentriert sich auf ihn. Das Ziel der Studie liegt darauf, die genuin kantische Problemstellung zu zeigen und die Eigentumlichkeit der Rechtsphilosophie Kants festzuhalten. Sie analysiert Kantische Argumentationen im Text. Zu ihr gehoeren der Gegenstand des rechtlichen Urteils(§2), das allgemeine Kriterium(§3), die Rechtfertigung der Entscheidung(§4, §5) und das Verhaeltnis zwischen Recht und Politik(§6). Der Schwerpunkt liegt vor allem darauf, den Kantischen Begriff ‘formale Ungerechtigkeit’ zu erklaeren. Dafur wird es versucht, die Frage zu beantworten, wie es moeglich ist, dass Einer Unrecht tut, ohne die Rechte Anderer zu verletzen?

        • KCI등재

          에테르(Ather) 현존(Existenz)에 관한 선험적 증명은 어떻게 가능한가? -칸트 『유작』(Opus postumum) "이행 1-14"(Ubergang 1-14)를 중심으로

          김재호 ( Jae Ho Kim ) 한국칸트학회 2013 칸트연구 Vol.32 No.-

          현존(Dasein)은 결코 선험적으로(a priori) 증명될 수 없다’, 이는 칸트 초월철학의 일관된 입장이었다. 하지만 『유작』(Opus postumum)의 일련의 문서들, 즉 “이행 1-14(Ubergang 1-14)”에는 이러한 사상에 완전히 배치되는 새로운 견해가 등장한다. 에테르(Ather)의 현존(Existenz)은 선험적으로 증명될 수 있고, 또 되어야만 한다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에테르증명’(Atherbeweis) 혹은 ‘에테르연역’(Atherdeduktion)이라 불리는 이 논증에서 칸트는 에테르의 현실성을, 특별히 에테르가 경험적으로 알 수 있는 우주 물리적 공간 모든 곳에 현존하는 물질적 힘들의 연속체로 실재함을 증명하고자 한다. 그렇다면 여기서 우리는 “에테르의 현존에 관한 선험적 증명은 어떻게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 그리고 이 질문에 대한 답은 한편으로 부정적인 측면에서 주어질 수 있다. 칸트가 생애말년 Op에서 시도한 에테르연역이 진정 그의 초월철학의 체계 속에 포섭될 수 없는 이질적인 것이라면 그는 일관되지 못한 사상을 전개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비난으로부터 칸트 철학을 구하는 길은, 이 이질적인 시도를 그의 철학적 작업의 외연에서 제외시키는 것이다. Op에 등장하는 칸트의 사유에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는 이들이 흔히 그러하듯, 에테르증명은 노년의 칸트가 겪은 육체적 정신적 쇠약이 만들어낸 한바탕 에피소드일 뿐이라고. 하지만 이 글에서 이 질문을 통해 얻고자 하는 바는 전혀 다른 곳에 있다. 에테르연역에서 발견되는 칸트의 사상이 그의 비판철학의 체계와 양립할 수 없는 이질적인 것이라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칸트가 ‘이행 1-14’에서 그러한 연역을 시도한 이유를 해명하는 것이 이 글의 관심이다. 이러한 해명을 통해서만 생애 마지막까지 끊임없는 사유의 변신을 시도한 칸트의 작업이 의미를 가질 수 있으며, 그의 초월적 관념론이 걸어갔던 긴 여정이 비로소 온전히 드러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Es ist durchgangige Feststellung der Transzedentalphilosophie Kants: Dasein kann niemals a priori bewiesen werden. Aber dagegen tritt in einer Reihe von Manuskripten im Opus postumum Kants ein neuer Gedanke auf; namlich in der mit ‘Ubergang 1-14’ betitelten Ansammlung von thematisch verwandten Manuskripten beabsichtigt Kant, die materielle Wirklichkeit eines universellen Kontinuums von Attraktivund Repusivkraften(Ather) als notwendige Bedingung unserer Erfahrung von Gegenstanden uberhaupt zu beweisen. Nun stellt sich eine Frage in diesem Zusammenhang auf: Wie ist der Existenzbeweis fur Ather a priori moglich? Hierbei kann sich eine Antwort in negativer Hinsicht ergeben. Denn Kant kann niemals den Vorwurf wegen seines inkonsequenten Gedankens ausweichen, wenn die Atherdeduktion diejenigen Elementen enthalt, welche mit dem System der transzendentalen Philsophie Kants nicht vereinbar sein durfen. Daher ein moglicher Ausweg aus diesem Vorwurf heißt, innerhalb des Umfangs von den philosophischen Leistungen von Kants diesen entgegengesetzten Versuch auszuschließen. Aber in bezug auf dieser Fragestelling liegt Unser Interesse in dieser Arbeit ganz anderswo vor. Denn in unserer Arbeit geht es um die Erklarung dafur, weswegen Kant trotzdem eine solche Deduktion versucht, wenn die Uberlegungen Kants im Atherweis nicht mit dem System der Transzendentalphilsophie vereinbar sind. Nur durch diese Erklarung kann sich vollich erhellen, nicht allein die Wichtigkeit unermuderlicher Bemuhungen bis Ende seines Lebens, sondern auch die lang Laufbahn des transzendentalen Idealismus Kants.

        • KCI등재

          칸트에 있어서 철학실천과 철학상담의 가능성

          이진오 ( Jin Oh Lee ) 한국칸트학회 2015 칸트연구 Vol.36 No.-

          현대적인 의미의 철학상담과 치료는 1981년 독일의 아헨바흐가 철학실천을 하면서 시작되었다. 그러나 고대로부터 철학은 이론적인 탐구 이외에도 치료와 상담을 목적으로 하였다. 그렇다면 칸트 철학 또한 철학상담과 치료의 성격을 지니고 있을까? 칸트의 철학은 구체적인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못한 채 이론적인 차원의 탐구에만 그친 것은 아닐까? 본 논문은 선험적인 관념론이라는 난해한 사상을 전개한 칸트가 대중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주제도 다루면서 철학을 통해 치료와 상담이 가능하다는 점을 직접 보여주었다는 사실을 밝힐 것이다. 또한 본 논문은 인식론과 윤리학, 종교철학 등 칸트 철학의 거의 모든 영역이 현대적 철학실 천가들에 의해 치료와 상담에 적용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할 것이다. 우리의 탐구는 다음과 같은 질문에 대답하는 방식으로 수행될 것이다. 칸트는 자신의 철학적인 개념과 사고방식을 구체적인 삶의 문제에 적용하며 철학했는가? 만약 그렇다면, 칸트의 이런 철학함은 오늘날 철학실천과 철학상담의 현장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가?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대표적인 철학실천가들의 칸트에 대한 평가를 살펴볼 것이다. 그런 다음 우리는 실용적 관점에서의 인간학, 학부논쟁, 뇌질환 탐색, 형이상학의 꿈에 비추어 본 시령자의 꿈, 계몽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변등과 같은 칸트의 저서들을 분석할 것이다. Philosophical counseling and therapy of the modern sense began with the G. Achenbach’s Philosophical practice in Germany in 1981. However, from ancient the purpose of philosophy was the theoretical exploration in addition to therapy and counseling. So, what Kantian philosophy also has the nature of the therapy and counseling? Maybe it is mere philosophy of Kant is not only explore the theoretical dimension while not help to solve the problem of the concrete life? Kant, who developed the idea of esoteric transcendental idealism, also dealt with themes of interest to the public, So he proved by himself that fact therapy and counseling is possible through philosophy. This paper will also check that epistemology and ethics, philosophy of religion, such as Kant almost all areas of philosophy are applied to counseling and therapy by modern philosophical practitioners. This study will be carried out in a way that answers the following questions: Doing philosophy, did Kant himself his philosophical concepts and thinking apply to the problems of his concrete life? If so, could this philosophy of Kant be applied today in the field of philosophical practice and counseling? To answer these questions we will first look at the reviews of Kant’s philosophy of leading practitioners. Then we will analyze the writings of Kant, such as Anthropologie in pragmatischer Hinsicht, Der Streit der Fakultaten, Versuch Uber die Krankheiten des Kopfes, Traume eines Geistersehers, erlautert durch Traume der Metaphysik, Was heißt: Sich im Denken orientiren?

        • KCI등재

          칸트 윤리학에서 보편적 법칙의 법식과 목적 자체의 법식은 동일한가?

          문성학 ( Sung Hak Moon ) 한국칸트학회 2016 칸트연구 Vol.37 No.-

          필자는 이 논문에서 세 가지 사실을 밝히고자 한다. 첫째로, 칸트가 보편적 법칙의 법식과 목적 자체의 법식의 동일성을 밝히는 논리 혹은 두 법식의 동일성을 주장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밝힌다. 둘째로, 두 법식은 본질적으로 동일하다는 칸트의 주장이 성립할 수 없음을 밝힌다. 셋째로, 목적 자체로서의 인간을 예지적 인격체로 해석하여 두 법식의 동일성을 확보하려는 해결책도 실패할 수 밖에 없음을 밝힌다. 이 세 가지를 입증하면서 필자는 칸트 윤리학뿐만 아니라 칸트의 인식이론이 빠져있는 칸트 철학의 딜레마를 보여준다. 그것은 ‘형식과 내용의 이분법을 인정하지 않고서는 칸트 체계 속으로 들어갈 수가 없고, 그것을 인정하고서는 칸트 체계속에 머물 수가 없다’는 것이다. Kant identifies the formula of universal law with the formula of end in itself in the Critique of Practical Reason.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prove the following three interpretational facts. The first is to elucidate the Kant’s logic of such identification. The second is to prove the impossibility of that identification. The third is to prove the necessary failure of the interpretational effort which aims to show the identification of two formulas by interpreting man as end in itself as a noumenal man. By establishing these three points, I will disclose the dilemma into which Kant’s ethics cannot help falling. Without admitting the dichotomy of form and material, we cannot go into Kant’s ethics. And without rejecting the dichotomy, we cannot stay at Kant’s ethics.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