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한국철학논집』의 논문 분류 및 두 학자의 논문 분석 - 제1집에서 제55집까지 -

          황광욱 한국철학사연구회 2018 한국 철학논집 Vol.0 No.58

          This paper analyzes the thesis classification of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and the subject and characteristics of two representative scholars of the Research Society in commemo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Philosophy History Research Society'.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was published from the 1st edition in 1991 to the 55th edition until November, 2017, and introduced a total of 582 papers. In the meantime, the 'Korean Philosophy History Research Society' became a registered place after being nominated by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Among the 582 chapters, 297 papers deal directly with Korean philosophy, and 174 papers on Chinese philosophy. Among the Korean philosophical theses, the most popular one was the 198th issue, and the Chinese philosophical thesis was the most popular with the subject of theology. Among the Korean philosophers, Chung Yak - Yong and Chinese philosophers Chu Shi were the most studied. Among the writer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203 were all of them. Among them, Lee Sang Ik published the most articles with 28, and Choi Young Sung was the second with 23. Based on Lee Sang Ik 's thesis 28, Lee Sang Ik is a well - known neo - Confucianism scholar. His research is based on the theory of neo - Confucianism and the theory of secularism. On the one hand, he establishes his own moral theories and criticizes other moral theories. On the other hand he establishes his own governing theory and criticizes other governing theories. And theoretical proposals on various problems in modern society Based on Choi Young Sung 's thesis, 23, Choi Young Sung is the best researcher in the field of studying in Korea. His research focuses on correcting mistaken perceptions and descriptions in the history of study abroad in Korea, and developing the undeveloped parts. In addition, I am looking for a new perspective on the history of studying in Korea. In addition, he has been studying the philosophical thought of Choi Chih Won in order to establish a philosophical foundation for approaching the history of thought rather than just the study of the history of thought.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has been advanced in quantity and quality, and has developed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Revitalization of the SungKyunKwan university Korean Philosophy Department is indispensable for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Korean Philosophy Journal" and 'Korean Philosophy History Study Society' and to create excellent scholars. 본 논문은 ‘한국철학사연구회'의 발족 30주년을 맞이하여, 그 학술지인 『한국철학논집』의 논문 분류와 연구회의 대표적인 학자 두 명의 논문 주제와 특징을 분석한 것이다. 『한국철학논집』은 1991년 제1집을 부터 2017년 11월 현재까지 총 제55집까지 발간했고, 총 582편의 논문을 소개했다. 582편 가운데 297편의 논문이 한국철학을, 174편의 논문이 중국철학을 다루었다. 한국철학 논문 가운데 198편, 중국철학 논문 가운데 125편이 성리학을 주제로 한 연구이다. 한국철학자 가운데는 정약용이, 중철학자 가운데는 주희에 대한 연구가 가장 많았다. 『한국철학논집』에 참여한 필자는 모두 203명에 이르는데 이 가운데 이상익이 28편, 최영성이 23편을 게재하였다. 이상익의 논문 28편에 기초해보면 이상익은 철두철미한 성리학자이다. 그의 연구는 성리학의 성리설과 경세론을 두 축으로 한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성리설을 정립하고 여타 성리설을 비평하고 있으며, 또 자신의 경세 이론을 정립하고 여타 경세 이론을 비평하고 있다. 그리고 현대 사회의 여러 문제에 대한 이론적 제안을 하고 있다. 최영성의 논문 23편에 기초해보면 최영성은 한국유학사상사 분야의 최고 연구자이다. 그의 연구는 그간의 한국유학사상사에 있어 잘못된 인식이나 서술을 바로 잡고, 미진하게 개진된 부분을 계발하는 데 집중되어 있다. 또한 사상사의 연구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상사를 접근하는 철학적 토대 정립을 위해 최치원의 철학 사상을 깊이 연구하고 있기도 하다. 『한국철학논집』과 게재된 논문은 명실상부하며 양적, 질적인 발전을 해왔다. 그러나 『한국철학논집』과 ‘한국철학사연구회'의 지속적인 발전과 훌륭한 학자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성균관대학교 한국철학과의 소생이 반드시 필요하다.

        • KCI등재

          『한국철학논집』의 논문 분류 및 두 학자의 논문 분석 ― 제1집에서 제55집까지 ―

          황광욱 ( Hwang Kwang-oog ) 한국철학사연구회 2018 한국 철학논집 Vol.0 No.58

          본 논문은 ‘한국철학사연구회'의 발족 30주년을 맞이하여, 그 학술지인 『한국철학논집』의 논문 분류와 연구회의 대표적인 학자 두 명의 논문 주제와 특징을 분석한 것이다. 『한국철학논집』은 1991년 제1집을 부터 2017년 11월 현재까지 총 제55집까지 발간했고, 총 582편의 논문을 소개했다. 582편 가운데 297편의 논문이 한국철학을, 174편의 논문이 중국철학을 다루었다. 한국철학 논문 가운데 198편, 중국철학 논문 가운데 125편이 성리학을 주제로 한 연구이다. 한국철학자 가운데는 정약용이, 중철학자 가운데는 주희에 대한 연구가 가장 많았다. 『한국철학논집』에 참여한 필자는 모두 203명에 이르는데 이 가운데 이상익이 28편, 최영성이 23편을 게재 하였다. 이상익의 논문 28편에 기초해보면 이상익은 철두철미한 성리학자이다. 그의 연구는 성리학의 성리설과 경세론을 두 축으로 한다. 한편으로는 자신의 성리설을 정립하고 여타 성리설을 비평하고 있으며, 또 자신의 경세 이론을 정립하고 여타 경세 이론을 비평하고 있다. 그리고 현대 사회의 여러 문제에 대한 이론적 제안을 하고 있다. 최영성의 논문 23편에 기초해보면 최영성은 한국유학사상사 분야의 최고 연구자이다. 그의 연구는 그간의 한국유학사상사에 있어 잘못된 인식이나 서술을 바로 잡고, 미진하게 개진된 부분을 계발하는 데 집중되어 있다. 또한 사상사의 연구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상사를 접근하는 철학적 토대 정립을 위해 최치원의 철학 사상을 깊이 연구하고 있기도 하다. 『한국철학논집』과 게재된 논문은 명실상부하며 양적, 질적인 발전을 해왔다. 그러나 『한국철학논집』과 ‘한국철학사연구회'의 지속적인 발전과 훌륭한 학자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성균관대학교 한국철학과의 소생이 반드시 필요하다. This paper analyzes the thesis classification of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and the subject and characteristics of two representative scholars of the Research Society in commemoration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Philosophy History Research Society'.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was published from the 1st edition in 1991 to the 55th edition until November, 2017, and introduced a total of 582 papers. In the meantime, the 'Korean Philosophy History Research Society' became a registered place after being nominated by the Korea Research Foundation. Among the 582 chapters, 297 papers deal directly with Korean philosophy, and 174 papers on Chinese philosophy. Among the Korean philosophical theses, the most popular one was the 198th issue, and the Chinese philosophical thesis was the most popular with the subject of theology. Among the Korean philosophers, Chung Yak - Yong and Chinese philosophers Chu Shi were the most studied. Among the writers who participated in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203 were all of them. Among them, Lee Sang Ik published the most articles with 28, and Choi Young Sung was the second with 23. Based on Lee Sang Ik 's thesis 28, Lee Sang Ik is a well - known neo - Confucianism scholar. His research is based on the theory of neo - Confucianism and the theory of secularism. On the one hand, he establishes his own moral theories and criticizes other moral theories. On the other hand he establishes his own governing theory and criticizes other governing theories. And theoretical proposals on various problems in modern society Based on Choi Young Sung 's thesis, 23, Choi Young Sung is the best researcher in the field of studying in Korea. His research focuses on correcting mistaken perceptions and descriptions in the history of study abroad in Korea, and developing the undeveloped parts. In addition, I am looking for a new perspective on the history of studying in Korea. In addition, he has been studying the philosophical thought of Choi Chih Won in order to establish a philosophical foundation for approaching the history of thought rather than just the study of the history of thought. The "Korean Philosophy Journal" has been advanced in quantity and quality, and has developed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Revitalization of the SungKyunKwan university Korean Philosophy Department is indispensable for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Korean Philosophy Journal" and 'Korean Philosophy History Study Society' and to create excellent scholars.

        • KCI등재

          한자 문화권 국가에서의 한국유학 연구의 회고 -중국 ·일본의 퇴계학 연구를 중심으로 -

          김향화 ( Xiang Hua Jin ) 한국철학사연구회 2018 한국 철학논집 Vol.0 No.58

          본고에서는 먼저 넓은 시야에서 한국유학이 동아시아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한국유학에 대한 연구현황을 간략하게 소개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본고에서는 퇴계학을 중심으로 중국 대륙과 대만, 일본에서의 한국유학 연구현황에 대해 소개하고 분석하였다. 중국 대륙 학자들의 한국철학 연구는 의리에 대한 해설을 중요시하며 중정평화적인 연구 태도를 갖고 있는 데 비하면, 대만 학자들의 연구는 방법론상에서 서양의 분석적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일본 학자들은 엄격한 문헌분석을 중요시하며, 사상의 역사적 객관성을 드러내는 데 힘을 쓰고 있다. 근래의 퇴계학 연구는 다양한 방면에서 이루어져 풍성한 성과를 거두었다. 근래 일본, 한국과 대만학계에서 등장한 퇴계 심학과 양명학의 관련성에 관한 연구도 심사숙고할 문제이다. 어떤 연구든지 모두 자신의 나라와 지역, 지식축적과 사상인식에서 출발하는바 그 배후에는 반드시 주체적인 감정과 현실적 문제의식이 존재한다. 방법상의 겸채중장(兼采衆長)과 문제의식의 서로 어울림은 퇴계학 연구와 한국철학 연구가 더 깊이 있는 발전과 넓은 영향을 갖는 데 유리할 것이다. This article introduce the status and research overview of Korean Confucianism in Eastern Asia with the macroscopic view. Mainly making Tuixi as an example on this basis, respectively make introduction and analysis of research overview among the modern Chinese mainland, Taiwan and Japan towards Korean Confucianism. The scholars who are from Chinese mainland think highly of the expression on meaning and principle in the research of Korean philosophy, which is shown the fair and peace; The scholars who come from Taiwan are obviously impacted by the western world(Taiwan uses the means influenced by the western thinking method) in the means of researching the Korean Confucianism; Japanese persistently rely on the literature and try to reproduce the objectivity of historicism. For decades, the research of Tuixi had made great achievements in Eastern Asia. It had understood the allover content of its thought, It is also worth thinking about the correlation between Tuixi psychology and Yinyang study in Japan, Japan and Taiwan in recent years. Any research is unavoidable to start from own countries , areas and ideological consciousness, but there is a question idea behind the back that comes from emotion and fact. Making the advantage in study meanings and communication in question consciousness will be beneficial to the continuous development of the study of Tuixi in depth and expand its influence.

        • KCI등재

          韓國之朱子學導入興展開

          池俊鎬 한국철학사연구회 2003 한국 철학논집 Vol.13 No.-

          朱子學의 傳入에 관한 연구는 韓國 朱子學의 본 모습을 살펴보는 것으로서, 매우 중요한 意義를 갖고 있다. 왜냐하면 주자학은 비록 고려시대 후기에 한국에 전래되었지만, 이후 한국사상사 전체를 통하여 지속적으로 영향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歷史的인 관점에서 살펴 볼 때, 한국에 주자학이 처음 전래된 시기는 元代이다. 그러므로 처음 한국에 전래된 朱子學은 元代의 朱子學이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국에 전래된 주자학은 사상적인 측면에서 살펴 볼 때, 일반적으로 규정되고 있는 ‘調和朱陸'的인 元代 朱子學의 사상적 내용을 찾아볼 수 없다. 왜냐하면 한국에 전래된 주자학은 송대 주자학의 禮敎的인 측면과 주자학 서적이 그 주류를 이루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의 주자학 도입 문제를 논의하려면 반드시 서적의 輸入과 印刷 그리고 普及이라는 측면을 고려하여야 한다. 朱子學 書籍의 광범위한 보급은 學術界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더 나아가 ‘한국주자학'이라는 사상적 발전을 이루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이다. 朱子學은 당시 中國의 社會와 學術界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의 유교문화권 국가에 중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고려 후기에 元으로부터 도입된 주자학은 韓國의 사회와 문화에 중대한 영향을 끼쳐 사상적인 전환과 왕조교체라는 변화를 이루게 된다. 朱子學이 갖고 있는 사상적 기능과 사회적 기능은 고려후기라는 社會에서 그 기능을 발휘하여, 결국 儒佛道가 融合된 高麗時代를 마감하고 儒敎를 國家理念으로 하는 朝鮮王朝를 건립하게 된다. It is very important that studying on the introduction of Zhuzixue(朱子學) in Korea to study typical Korean Zhuzixue, because it has influenced the Korean Thought since it was imported to the Koryo dynasty. In the view of history, it is the Yuan dynasty that the Zhuzixue was imported to Korea for the first time. So it is true that the first imported Zhuzixue is Zhuzixue of the Yuan dynasty. But in the view of thought, the imported Zhuzixue is different from the original Yuan dynastys Zhuzixue characterized by the compromise of Zhu-xi and Xiang-shan. Since most part of the imported Zhuzixue is consist of the Song dyanstys ritual features and his works. Therefore, to discuss about the introduction of Zhuzixue to Korea, we should consider the fact of the importation, publication, and popularization of his works. Zhuzixue played critical role not only on the then Chinese society and academic fields but also on the East-Asian Confucian culture nations. Specially, the Zhuzixue imported from the Yuan dynasty in the late of the Koryo dynasty had influenced on the society and culture of those days, and it caused the revolution of thought and replacement of dynasty. The thought and social function of Zhuzixue did well its function in the late Koryo dynasty. After all, it established the Chosun dynasty based on the ideology of Confucianism, closing the Koryo dynasty mixed with Confucianism, Buddhism, and Daoism. 朱子學傳入韓國問題的硏究, 可謂是屬於韓國朱子學領域本身, 具有重大意義. 朱子學的傳入, 不僅是對高麗時代, 而且是對整個韓國思想史帶來了重大的轉換與影響. 從歷史的角度來看, 當時韓國學者所接受的朱子學好象是元代的朱子學, 然在韓國學者們所接受·理解的朱子學內容中, 흔難조出一般所規定爲“調和朱陸”的元代朱子學的特點, 而只能發現接受宋代朱子學的一些有關禮敎方面的措施與宋代理學的書籍等具體事實. 因此, 朱子學的傳入問題, 須要從書籍之輸入·印刷·普及的側面再度思考. 朱子學書籍在朝鮮初期廣泛出版和普及, 影響到當時的學術界, 再進一步繼續發揮爲政敎的理念. 朱子學不僅當時中國社會及學術界有重大影響, 而且其他國家, 尤其對韓國思想史及其社會的轉換有獨特的作用. 朱子學所具有的思想功能與社會功能, 對儒佛道融合的高麗後期文化與社會, 引起了非常重要的作用. 後來, 就結束儒佛道融合的高麗時代, 建立了以儒敎爲國家理念的朝鮮王朝.

        • KCI등재

          한국사상의 원형과 특질 ― 풍류사상, 민족종교와 관련하여 ―

          최영성 ( Choi Young-sung ) 한국철학사연구회 2017 한국 철학논집 Vol.0 No.55

          이 글은 ‘철학적' 차원에서 한국사상의 원형을 탐색하고 그 특질을 뽑아 유형화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작성되었다. 한국 고대 역사상의 신앙체(信仰體)였던 풍류도(風流道)는 단군(檀君)을 기점으로 그 실체를 드러내기 시작하였고, 이후 신라 때에 이르러 화랑(花郞)이라는 조직체를 통해 그 영향력을 증대시켰다. 불교와 유교가 이 땅에서 성행함에 따라 세력이 시들해졌다가 19세기 후반 이래 근대 민족종교에 의해 다시 빛을 보게 되었다. 이 글에서 근대 민족종교에서 이해하는 한국 고유사상의 실체를 중요하게 인식한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한국 근대의 민족종교는 대개 단군사상에 귀결된다. 민족 고유사상을 뿌리로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단군신앙-단군사상은 ‘한국사상의 고향'이다. 한국사상의 밑바탕에는 합리성과 정감성과 영험성(靈驗性: 신비성)이 깔려 있다. 한국사상의 특성이라고 할 만한 것들은 여기서 우러난 것이다. As a part of stereotyping process for Korean system thought, this paper is written to seek and identify its archetype and characteristics. “Pungryu Do” (風流道), a religious object in Korean history, started to emerge with Dangun, the legendary founding father of Gojoseon and in Silla Dynasty, it increased its impact through an organization called Hwarang (花郞, Silla chivalry). Its influence faded afterwards due to prevalence of Buddhism and Confucianism and since late 19th century, it has seen the light yet again with ethnic religion in a modern form. It is the reason why this study regards the hypostasis of indigenous Korean thought as important which is understood by the modern ethnic religion. Korean ethnic religion in modern times is mostly concluded with Dangun thought. It features indigenous ethnic thought as its root. Belief in Dangun - Dangun thought is ‘home of Korean thought.' Rationality, warmth and Mystique (靈驗性) lie under Korean thought. Characteristics of Korean thought have been derived from them.

        • KCI등재

          한국철학 : 한국(韓國) 지성(知性)의 전통(傳統)과 율곡(栗谷) 이이(李珥) -도원(道原) 선생(先生)의 율곡관(栗谷觀)

          김문준 ( Moon Joon Lim ) 한국철학사연구회 2012 한국 철학논집 Vol.0 No.34

          율곡 이이는 한국 지성사를 대표하는 지성인이다. 한국의 사상가들은 儒佛道 사상들의 본령을 꿰뚫어 그것을 自己化하여 자기 인격과 한국 문화의 主體性을 확립했다. 이러한 한국 학술사와 정신사는 성리학에서 훨씬 강화되어 內面的 主體性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 인류가 공감할 수 있는 普遍性을 추구했다. 한국 학술사의 특징은 진리에 관한 이해의 多樣性을 하나로 會通하고 人間 自我의 完成을 지향하여 인간의 主體性을 세우는데 집중되었다. 인간의 마음 속에 내재한 天理를 규명하여 인간의 感性과 理性, 그리고 神明性을 綜合的이고 全人的으로 탐구했다. 이러한 지적 전통에 입각하여 한국인의 知的 傳統은 眞理愛와 人間愛의 양자가 별개의 영역이 아니라 진리의 깨달음과 인간애를 결합하는 지성사를 이루어 왔다. 율곡의 학술 태도는 그러한 전통을 가장 확실하게 계승하였다. 율곡은 聖俗의 일치, 眞理를 추구하는 學術 정신과 人間을 사랑하는 愛民 정신, 理想과 現實의 調和 문제에 있어서도 한국을 대표하는 지성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이를 바탕으로 제시한 율곡의 구체적인 정치실천론은 유교의 民本主義와 憂患意識을 계승하여 ``先養民後敎化``로 집약되었다. 율곡은 성리학도 正德 차원에 그치는 학문으로서가 아니라, 참다운 의미에 있어서 實學이 되는 근거라고 주장했으며, 인간 사회에 있어서 윤리 가치만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客觀的 事理를 밝히며 매사를 처리함에 합리적으로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율곡의 개혁 정신은 愛國 愛族하는 지극한 정성에서 나온 것이다. 율곡은 事實에 입각하여 至高한 가치를 추구하며, 理想을 추구하면서도 現實에서 벗어나지 않으며, 자신만의 孤高한 精神的 自由를 자득하고 추구하면서도 民衆의 아픔을 자기 삶의 문제로 삼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 자기를 犧牲하며 그들과 더불어 살고자 했다. 율곡에게서 배우는 가장 큰 본령은 바로 이러한 지성인이 지향하는 삶의 모습이라고 생각된다. Yulkok Lee-Yi(李珥; 1536-1584) was one of the best intellectual in Korea. The intellectual of Korea had penetrated the core thought of Confucianism, Buddhism, and Taoism, and they established subjecthood of their own personality and korean culture. The characteristic of Korean scholarship history was to collect the understanding diversity on truth. and, for the perfection of self, was to concentrate on establishing subjecthood. The tradition of academic and human spirit was enriched in the neo-confucianism. Confucianism was the ruling principle in the Joseon dynasty. The natural principle in human beings was synthetically studied to be a holistic approach to sensibility and reason, and godhood of human beings. On the basis of The long-standing intellectual tradition of Korea. Koreans combined the truth with love of human beings. Scholarship of Yulkok let us teach certainly the traditional heritage of intellectual. Yulkok was one of the best intellectual about the problem of the harmony of secularity and sanctity, And he was a representative of the spirit of scholarship and love of people, harmony of ideals and reality. Yulkok insisted that neo-confucianism not only learning of personal virtue(正德) but also Silhak(實學; Realist science of Confucianism). He strongly asserted that all of the society problem is to be reformed essentialy and reasonably. Youlkok`s strict insistence on reformation came out from devotion to his country and to the people. Youlkok didn`t escaped from reality despite pursuing sublime value and ideal. Also, he regarded the pain of people as his pain while pursuing lofty spiritual freedom. He sacrificed himself to solve the problem and to settle down their pain. What is the most important of learning from Yulkok`s life is the way of life as he endeavored to live stated the above.

        • KCI등재

          한국고유사상과 유교(儒敎)의 습합(習合) -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를 중심으로 -

          이상성 ( Lee Sang-seong ) 한국철학사연구회 2020 한국 철학논집 Vol.0 No.64

          한국은 한국고유의 사상을 가진 나라이다. 역사가 시작된 이래 한국이라는 지형 안에서 한국인에 의해 형성되어온 고유한 사상이 바로 한국고유사상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한국인의 삶의 원천으로서 일상생활에 다양하게 작용하여 왔다. 한국고유사상의 특질로는 첫째, 신이한 영묘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특성은 민족의 시원인 단군신화에서부터 비롯되어 한국고대사회와 당시 사람들에게 깊이 스며들었다. 신이함은 비합리적 요소가 아니다. 하늘로부터 비롯된 높고 고귀한 정신이며, 이성만으로 설명 안되는 정신적 특성이다. 고대로부터 내려온 신시적 영명함은 한국적 고유 정신의 핵심이다. 다음으로, 일체적 공존성을 들 수 있다. 한국인들은 일찍부터 ‘한민족'이라는 일체감 속에서 한마음으로 살아왔다. 고대부터 하나의 민족이라는 의식 속에서 공동체를 가꾸며 삶을 영위해 왔다. 이러한 한국고유사상은 외래사상을 수용하는 바탕이 되었다. 그것은 특히 유교사상을 수용하여 생활 속에 녹여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 고대 한국인들은 고유한 사상적 특징을 바탕으로 외래사상인 유교를 수용했다. 그런 과정에서는 크게 세 가지 특성을 보였다. 첫째, 유교를 자기 자신의 신념에 의해 주체적으로 선택하고 생활 속에서 구현하고자 하였다. 둘째, 유교를 현실에 맞게 변용하고 실정에 맞도록 적용하거나 실천하였다. 셋째, 유교를 수용하되 다른 외래사상과의 공존과 조화를 도모하는 형식을 띠었다. 그리하여 한국인들은 한국고유사상이라는 특수성 속에서 유교라는 보편성을 띤 외래사상을 원만하게 수용하였으며, 한국적 특색을 지닌 한국유교로 발전시키는 발판을 마련하였다. 본고에서는 이런 모든 과정을 『삼국유사』와 『삼국사기』를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Korea is a country which has its own indigenous thoughts. Ever since the beginning of its history, there have been some indigenous thoughts developed by Koreans within the terrain of Korea, which can be defined as indigenous Korean thoughts. They have been diversely affecting Korean's daily life, as the essence of their lives. The first characteristic of indigenous Korean thoughts is their mysterious and marvelous mysticalness. This characteristic started from the Dangun mythology, the origin of Korean people, and has been deeply infused into the ancient Korean society and people around that time. Mysticalness is not an irrational element. It is a high and sublime belief derived from the Sky and a spiritual trait that cannot be explained only through rationality. The theocratic mysticality or clarity which has been handed down from the ancient times is the essence of the indigenous Korean thoughts. The second characteristic is their compatibility that allows coexistence. Since early times, Koreans have been living their lives together within the sense of unity that they are ‘the Korean race.' That is, they have been lead a communal life with the sense of one race, while cultivating their communities. These indigenous Korean thoughts have become a foundation to accept the foreign thoughts. Particularly, they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the process of accepting the thoughts of Confucianism and making them infused into the daily life. Ancient Koreans have accepted Confucianism, the foreign thoughts,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ir indigenous thoughts. During this process, there have been three major characteristics as well. Firstly, they intended to independently adopt Confucianism based according to their own faith and belief, and then to implement it in their lives. Secondly, they adapted and transformed Confucianism to be true to reality and applied them or put them into action in a practical way. Thirdly, they had a format of accepting Confucianism yet promoting coexistence and harmony with other foreign thoughts as well. Accordingly, Koreans have smoothly accepted the foreign thoughts called Confucianism which possessed universality within the frame of particularity of indigenous Korean thoughts, establishing the foundation to develop them into Korean Confucianism with unique Korean characteristics. This dissertation studies these whole process with the focus on Samguk Yusa: Heritage of the Three Kingdoms and Samguk Sagi: History of Three Kingdoms.

        • KCI등재

          현대 성리학 연구사에서 도원(道原) 류승국(柳承國)의 위상

          최영성 한국철학사연구회 2019 한국 철학논집 Vol.0 No.61

          본고는 현대의 유학자 도원(道原) 류승국(柳承國: 1923∼2011)이 20세기 후반의 성리학 연구사(硏究史)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고찰하는 데 목적이 있다. 류승국은 1945년 광복 이후에 활동했던 동양철학자 가운데 성리학의 가치와 위상, 사회적 영향에 대해 지대한 관심을 가졌던 대표적인 학자의 한 사람이다. 그는 성리학이 ‘유학(儒學)'의 범주 안에서 철학적 성격과 체계를 가장 잘 갖춘 학문이라고 평가하였다. 나아가 성리학의 현대적 의의를 계발하는 데 힘썼다. 류승국은 현대 한국성리학 연구사에서 성리학 연구의 개척자로 꼽힌다. 특히 한국성리학의 특성을 밝히는 문제에서 남다른 면을 보여주었다. 또 퇴율성리학(退栗性理學)에서 한국 유학의 진면목을 찾았다. 그는 한국유학이 인성론(人性論) 중심이었다는 점을 가장 두드러진 특성으로 보았다. 3백년 가량 이어졌던 성리학 논쟁의 역사도 세계철학사에서 그 유례가 드물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종래 성리학에 대하여 부정적 관점을 가졌던 학계 일반의 흐름을 바꾸어 놓는 데 기여하였고, 현대의 성리학 연구에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여 후학들을 인도하였다. 여기서 그의 연구사적 위상을 찾을 수 있다고 하겠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how Dohwon Lew Seung-Kook (柳承國: 1923∼2011), a modern Confucian scholar, contributed to the Neo-Confucian studies conducted in the late 20th Century. He is one of the scholars who had great interest in the value, status, and social impact of the Neo-Confucianism among many other Eastern philosophers who were active after the national liberation in 1945. He saw Neo-Confucianism as a study that has the highly organized philosophical aspects and structures within the criteria of ‘Confucianism.' Furthermore, he devoted himself to developing a modern significance of Neo-Confucianism. Lew is considered as one of the pioneers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n Neo-Confucianism. He was extraordinary especially in examining the characteristics of the Korean Neo-Confucianism. He discovered the true nature of Korean Confucianism from the Neo-Confucianism of Toegye and Yulgok. He found that the Korean Confucianism is most distinctive for its focus on the Human Nature Theory. He stressed that the history of Neo-Confucian arguments which continued for over 3 hundred years is very exceptional in the history of world philosophies. His status as a historical researcher can be found in his contributions to changing the common flow of negative views in regards to the Neo-Confucianism, and suggesting desirable directions in modern Neo-Confucian studies and guiding younger scholars.

        • KCI등재

          한국 근대불교 연구에서의 "근대성"에 대한 비판적 고찰

          정창조 ( Changjo Jung ), 김원명 ( Won-myoung Kim ) 한국철학사연구회 2016 한국 철학논집 Vol.0 No.50

          이 논문은 기존 ‘한국 근대불교' 연구에서 사용하는 ‘근대' 및 ‘근대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비판적으로 검토하여, 나름의 대답을 마련하는데 그 목 표가 있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한국근대불교/학' 연구 담론에서 그동안 본격적인 논의가 없었던 ‘근대'와 ‘근대성'의 특징들을 서구의 역사적 흐름 속에서 해명하고, 이를 토대로 한국적 조건에서의 ‘근대'란 과연 무엇인지,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한국적 조건에서 과연 ‘근대' 혹은 ‘근대성'을 발견 하는 것이 가능한 것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마지막으로 이 글은 이러한 검토를 기반으로 하여, 기존의 ‘한국근대불교'에 대한 연구들이 ‘근대'에 대하여 언급해 온 부분을 비판적으로 검토 및 계승함으로써, ‘한국 근대불교' 연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그것이 ‘근대'와 관련하여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하는 전제가 무엇인지를 모색해 보고자 한다. This article is a reflective study on the ``modern`` and ``modernity`` in ``Modern Buddhism of Korea`` research discourse. First, we raise the issue on how to define and describe the ``modern`` in the recent ``Modern Buddhism of Korea`` research. We raise some questions about whether there is the concept of "modernity" properly explained and agreed in Buddhist academia of Korea. And we will try to propose its solution. Next, we will briefly review the characteristics of ‘modern' and ‘modernity' in the flow of history of the West, which have never been discussed in the research discourse of "Modern Buddhist studies of Korea.`` We will raise questions about whether it is possible to find a ``modernity`` in itself what it is, and is further expected really ``modern`` or ``modernity`` in Korean conditions on the basis of this review. Finally, this article seeks to reveal what premises must be kept in mind in the ‘Modern Buddhist studies of Korea', by critically reviewing researches of "Modern Buddhist studies of Korea".

        • KCI등재후보

          한국 유학의 리더십과 그 현대적 특징 - 持敬에서 至治로, 지혜의 리더십 -

          김동민 한국철학사연구회 2008 한국 철학논집 Vol.0 No.23

          The object of this essay is to apply the Leadership Theory, current interest in Asian Philosophy, to Korean appliance. This is to associate contemporary Leadership Theory with Chosun Confucianism in order to discover the Korean Leadership Prototype, and seek the possibility of applying it for modern usage. The essay uses two analysis models. The tools used for the methodology consists of the personal characteristics of the leader as one axis and ruling out the roles in order to develop the discussion as the other axis. First axis is the process of the leader setting the identity and strengthening the ability to successfully deploy his/her leadership. The second axis is comprised of four specific fields where the leadership is deployed. The four sectors are Self Sector, Relationship Sector, Team Sector and Community Sector. Core values of each sector have been set up and specific competences have been presented. In the Self Sector, zhìxīn(治心) and chíjìng(持敬) have been set as core values and lìzhì(立志) and shíxīn(實心) as their competences. In the Relationship Sector and Team Sector, circumstances(時宜) and shíshìgēngzhāng(實事更張) were set as core values, accordingly. Lastly for the Community sector, the core value, 'Ideal Leader and the Visions of and Ideal Community', was conceptualized as ‘mùmínzhìzhì(牧民至治)'. The leadership is then expanded from the Self Sector to the final stage through its processes. Through this research, it can be found out that the Korean Leadership Model is not rigid to just cover a specific point in time or situation, but embraces many contemporary leadership concepts, thus having the characteristics of a comprehensive leadership theory. 본 논문은 최근 동양철학분야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리더십이론의 한국적 적용을 그 목적으로 한다. 즉 현대 리더십이론을 조선시대 유학에 접목시켜 우리 고유의 한국형 리더십의 원형과 현실적용 가능성을 모색하고자 한다. 이 연구를 위하여 본 논문에서는 두 가지 분석모델, 즉 리더의 개인적 특성과 역할을 규정하는 하나의 축과 리더십이 발휘되는 구체적 현장을 규정하는 하나의 축을 설정하여 논의를 전개하는 방법론적 도구로 사용하였다. 첫 번째 축은 리더십이 효과적으로 발휘되기 위해 필요한 리더의 모습, 즉 리더가 정체성을 확립하고 역량을 강화해나가는 과정이며, 두 번째 축은 개인영역(Self) - 관계영역(Relationship) - 조직영역(Team) - 사회영역(Community) 등 리더십이 발휘되는 4개의 구체적인 현장이다. 각 영역별로 리더십을 발휘하기 위한 핵심가치를 설정했으며, 그 핵심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인 역량들을 제시하였다. 먼저 개인영역에서는 治心과 持敬을 핵심가치로, 그리고 立志와 實心을 그 역량으로 한 셀프리더십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관계영역과 조직영역에서는 각각 時宜와 實事更張이라는 핵심가치 및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 역량들을 제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사회영역에서는 ‘이상적 리더상과 이상사회의 비전'이라는 핵심가치를 ‘牧民至治'라는 개념으로 정의함으로써, 개인영역에서 점차 확대되어 리더십이 최종적으로 완성되는 과정을 한국 유학의 이론을 통해서 살펴보았다. 이 연구를 통해서 한국형 리더십은 어느 한 시점이나 특정의 상황에서만 유용한 단발적인 리더십이 아니라 현대의 다양한 리더십이론을 포괄하는 종합적 리더십의 성격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