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이달의 인터뷰 - 월간 "오리마을" 창간자 조문규 전(前) 한국오리협회 국장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11 오리마을 Vol.100 No.-

        월간 오리마을이 2011년 10월호로 통권 100호를 맞이하였다. 협회는 1992년 창립 후 오리고기 소비확대를 기여하기 위해 다양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기 위하여 1996년 4월 15일 협회 소식지, "오리마을"을 발간했다. 조문규 전(前) 한국오리협회 국장은 1995년 5월에 입사하여 근 12년 여간 근무, 오리산업의 규모가 작을 때부터 협회 살림을 함께 일궈내온 초창기 멤버다. 월간 오리마을은 1996년 창간 이래 오리산업 대변지로써의 역할을 충실히하며, 회원 간 정보 공유를 통해 협회 발전에 결속력을 다질 수 있도록 밑바탕이 되어준 거름 중의 하나라 할 수 있다. 오리산업과 협회가 힘든 시기 발행이 중단되는 시련도 겪었지만 그럴 때 일수록 오리산업에 종사하는 회원들은 하나로 뭉쳐 걷기도 하고 헤엄치기도 한 결과 산업은 눈에 띄게 비약하였으며, 월간 오리마을도 오리산업과 함께 성장했다. 지금의 월간 오리마을을 있게 한 조문규 전(前) 한국오리협회 국장을 만나 오리마을의 당시 상황과 창간 배경을 들어 보았으며, 앞으로 오리마을이 나아가야 할 방향도 짚어보았다.

      •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정착 캠페인 - 오리고기 외식산업 판매확대 '오벤져스'가 뭉쳤다.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20 오리마을 Vol.208 No.-

        지구를 지키는 미국 슈퍼 히어로 영화 '어벤져스'가 있다면 대한민국 오리산업을 지키기 위해 '오벤져스'가 뭉쳤다. 지난 9월 14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제2축산회관에서 한국오리협회와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 주최로 '착한소비증진 공동마케팅 상호협약식'이 열렸다.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정착 캠페인과 병행한 이번 행사는 오리고기 외식산업 판매확대와 외식업 프랜차이즈와의 동반성장을 견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리산업을 위해 뭉친 김만섭 오리협회장과 최문길 미트더석셰스 대표, 이재훈 셰프를 비롯해 소비자대표로 참석한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까지 한 자리에 모인 것. 이날 행사를 중심으로 오리중량단위 판매 등 오리고기 소비확대를 위한 미래 방향을 가늠해 본다.

      • 특별인터뷰 - 이진홍 한국오리협회 전무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19 오리마을 Vol.192 No.-

        "한국오리협회 전무는 큰 영광이지만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오리고기가 국민 건강식품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열의를 다하겠습니다." 이진홍 전무가 한국오리협회에 부임한지 100일이 지났다. 지난 2월 7월 부임한 이진홍 전무는 건국대를 졸업하고 롯데햄을 거쳐 축협중앙회에서 요직을 두루 거친 축산통이다. 1조원에 육박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거듭하던 오리산업이 AI(조류인플루엔자)로 성장세가 꺾이면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리사육제한으로 산업이 늪에 빠진 상황이다. 어려운 상황에서 오리농가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오리협회의 안살림을 맡게 된 이진홍 전무를 만나 지나온 100일과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들어봤다.

      • 이달의 인터뷰 - 한국오리협회의 구심점, 전국 지회장을 만나다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12 오리마을 Vol.107 No.-

        우리협회는 지난 2월 8일 제10대 임원을 선출함으로써 한국오리협회 새 집행부의 힘찬 출항을 알렸다. 협회는 한국오리협회장, 각 분과 부회장 선출을 끝내고 각 지회 지부의 결성을 새로이 하여 대의원 등록까지 마쳐 현재 한국오리협회 제10대 임원진이 완벽히 구성됐다. 하여, 월간 오리마을 5월호 오리데이 특집을 맞아 협회와 회원의 구심점이 되어줄 전국 지회의 지회장을 만나 지회소개와 활성화방안, 포부 등을 들어보았다.

      • 이달의 인터뷰 - 충북도지회 신임 정기헌 지회장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11 오리마을 Vol.102 No.-

        본지는 전 월(11월호)부터 한국오리협회의 숨은 주역, 전국의 지회 소식으로 회원들을 찾아가고 있다. 한국오리협회 지회를 가다 제2부의 주인공은 지난 11월 16일 '2011 충북도지회 정기총회'에서 차기 지회장으로 선출된 충북도 신임 정기헌(짱구농장 대표) 지회장이다. 충북도지회 신임 정기헌 지회장은 충북지회 정기총회에서 차기 지회장으로 추대되어 만장일치로 선출, 2012년 2월부터 3년 동안 한국오리협회의 발전과 충북도의 오리산업을 위해 충북지회를 이끌어 가게 됐다. 그는 음성군 맹동면 봉현리에서 3만수 규모의 짱구농장 경영자이자 그간 한국오리협회 이사로서, 그리고 음성군지부장으로서 활발히 활동해왔다. 정기헌 신임 충북지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충북지회 사업방향 및 계획을 통해 그의 포부를 들어보았다.

      • 세계를 위협한 코로나 19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20 오리마을 Vol.203 No.-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오리사육제한이 올해 2월까지 4개월간 실시됐다. 사육제한이 끝난 농가들이 기지개를 필 무렵,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가 터졌다. 3년간 시행된 오리사육 제한으로 생산비를 밑돌면서 오리를 생산해 온 오리업체들은 이번 사육제한을 끝으로 발돋움하려는 청사진을 그려놓았다. 그러나 세계를 '정지'상태로 만든 코로나19로 오리산업은 다시 답보상태에 빠졌다. 올해 외식산업에서의 '오리산업 전성기'를 꿈꾸며 오리자조금이 추진한 '오리 중량판매' 등의 시책은 코로나19로 두문불출하며 외식을 줄인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선을 보이지도 못한 상태다. 외식시장의 대부분이 수입육으로 이뤄져 있는 대부분의 축종들은 가정소비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때아닌 특수를 누렸지만 외식수요로 생오리의 대부분을 판매하던 오리산업은 '나홀로' 피해를 입은 축종이 돼 버렸다. 오리사육 제한으로 입은 피해에서 아직 벗어나지도 못한 오리산업, 코로나19는 오리산업에 얼마만큼의 피해를 준 것일까? 이 패해는 언제 끝나는 것일까?

      • 오리축사 현대화시설 선도 농가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22 오리마을 Vol.225 No.-

        매년 찾아오는 가축 질병과 강화되는 정부 규제 등 생산기반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현 오리사육 농가가 생산성을 높여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낀 청정오리농장 황문주 대표는 고상식 오리사를 도입했다. 고상식 오리사는 깔짚을 사용하지 않아 작업자가 오리사에 들어갈 필요가 없어 작업자로 인한 가축질병 감염 위험이 특히 적다. 또 단위면적당 사육수수 증가로 더 많아 소득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최근 정부에서 가설건축물에 대한 축산업 허가를 불허하고 기존 가설건축물도 5년 이내 건축허가를 받아야만 한다. 청정오리농장은 기존 비닐하우스 축사를 보강해 무창 오리사로 리모델링을 통해 정식 건축허가를 받았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기존 축사를 리모델링할 경우 신축 대비 비용도 1/3로 절감 가능하다는게 황 대표의 설명이며 축사에 대한 투자 여력이 부족한 오리농가들에게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황문주 대표는 최근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있다. 축사 1동을 고상식 축사로 개조해 사육실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고상식 축사는 깔짚이 필요없을 뿐만 아니라 환경개선으로 질병차단은 물론 생산성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이 황 대표의 설명이다.

      • 그리므드 기술팀, 종오리 농가 방문보고서

        한국오리협회,Korea Duck Association 한국오리협회 2008 오리마을 Vol.64 No.-

        국내에 종오리(PS)를 수출하고 있는 프랑스 오리 육종전문회사 "그리므드(Gremaud Freres)"에서 현재 오리 품종이 개량 및 사양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로렌트 버나드(Laurent Bernard)박사가 지난 9월 1일 한국을 방문하였다. 이번 내한 목적은 현재 그리므드사의 종오리를 수입하고 있는 국내 부화장 및 계열 업체를 방문하여 현재 사육 중인 STAR-53 종에 대한 의문점을 풀어주고 개선사항 등 전반적인 사양관리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한 것이다. 로렌트 박사는 지난 2월 방문때와 마찬가지로 사육시 주령별 체중이나 사료급이나 등을 철저히 기록하고 분석하여 정확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어야만이 그리므드사에서도 보다 한국실정에 맞는 오리의 육종이 가능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하였으며 앞으로 STAR 종의 육성율 및 산란율을 증대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을 다짐하였다.

      • 오리산업을 이끄는 사람들(3)-주원산오리

        한국오리협회,Korea Duck Association 한국오리협회 2007 오리마을 Vol.50 No.-

        충북 진천에 위치한 주원산오리(대표 이우진.사진)는 닭고기 대표기업 하림에서 인수되면서 생산, 종오리, 도압, 가공,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오리전문계열업체로서 대한민국 오리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주원산오리는 'TOP 1&1'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오리고기 시장점유율 1위, 수익률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기능성 물질인 아스타잔틴(Astaxanthin)을 이용해 특허까지 획득한 '아스타오리'를 개발, 시장에서 차별화 전략을 구축하고 있다.

      • 오리맛집 - 오리숯불구이 전문점 - 가나안덕 백운호수점

        한국오리협회 한국오리협회 2015 오리마을 Vol.140 No.-

        본회는 앞으로 본지를 통해 국내산 오리를 취급하고, 맛있는 오리 요리를 판매하는 식당을 소개하고자 한다. 치킨이나 삼겹살, 한우에 비해 오리고기는 외식소비 비중이 낮은 편이고, 가정에서 즐겨 먹는 훈제오리 시장은 이미 한계점에 도달했다. 이에 침체된 오리고기 시장 전체를 활성화시키고자 한국오리협회 회원사 비회원사 구분 없이 오리맛집을 소개함으로써 국내산 오리고기 소비를 촉진시키고자 한다.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