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영국 페미니스트 셰익스피어 비평 1832 - 1983

          한영림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8 영미문학페미니즘 Vol.6 No.2

          1998년 12월 27일부터 30일 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114번째 미국현대언어학회(MLA) 컨벤션에서 셰익스피어 분야는 "페미니즘 그리고 셰익스피어와 초기현대 연구의 변모" 라는 주제 하에 포럼과 워크숍을 준비하였다. 주제는 1970년 이래로 페미니즘이 셰익스피어와 16-17세기의 문학연구에 미친 영향과 공헌을 재조명하는 계기를 마련하였고, 또한 페미니스트들이 이 기간동안에 문학이론을 형성하였던 신역사주의, 막시즘, 탈구조주의, 탈식민주의를 어떻게 수용, 반영해왔는지를 살펴보면서 페미니즘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는 열띤 토론의 장을 제공하였다. 그러나 페미니즘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펴보는 이 토론에서 초기 페미니즘 이론형성의 토대를 마련하였던 세 명의 영국 페미니스트들, 저메인 그리어, 줄리엣 두신베리, 리사 자딘의 업적은 제외되었다. 이 세 명의 영국 페미니스트들은 페미니즘 비평이론의 대 모음집이라고 볼 수 있는 『페미니즘 이론』(1997) 에서도 제외되었다. 이 논문의 목적은 1960년대 말에서 1980년대 초까지 영국 페미니즘의 기초를 형성하였던 이들의 셰익스피어 비평을 비교학적으로 살펴봄으로써 각각의 이론이 지닌 정당성과 개별적 특징을 파악하는 데 있다. 그들의 셰익스피어 연구에서 나타나는 이론적 대립과 실제적 차이는 단순한 세대적 차이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지식자체가 지닌 상대성 때문에 나오는 것이라고 보았다. 오히려 방법론적 대립은 논의의 정도를 높이는 방법이 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페미니즘의 이론과 실제를 강화시키는 것은 바로 개정과 재검토의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때문에 각 이론은 그 이론이 형성된 시기를 반영하고 오히려 다른 이론들과의 대조, 대립의 관계를 통해 이론의 합법성을 유지하게 되는 것이다. 19세기에 행해진 영국여성들의 셰익스피어 극중 여성인물에 대한 연구는 영국 페미니즘의 변화과정을 보여주는 주요 사례가 된다. 안나 브라우넬 제임슨과 헬레나 포셋은 주로 가부장적 사회에서 여성의 미덕이라고 간주되어지는 성격적 요소에 초점을 두었지만 20세기 페미니즘에서 아직까지도 논의되고 있는 여성의 본질적 특징에 대한 연구를 처음 시도했다는데 그 의미의 중요성이 있다. 영국 페미니스트 관점에서 19세기와 20세기를 비교해볼 때 공통적으로 이들 이론이 제시하는 것은 셰익스피어는 페미니스트로 간주되어 질 수 없는 작가적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페미니즘 연구 역시 셰익스피어는 시대를 초월하는 보편성을 지녔다는 이론과, 상반적으로 그의 시대를 대변하는 특수성을 지녔다는 이론사이에서 대립, 개정, 발전되어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KCI등재

          메리 쉘리의 『 프랑켄스타인 』 : 여성작가 , 글쓰기와 언어

          구은숙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7 영미문학페미니즘 Vol.5 No.1

          메리 셜리의 『프랑켄스타인』은 18세기 말부터 19세기 초에 나타난 문학적 현상중의 하나인 글쓰기에 대한 자기 성찰현상을 스토리 텔링의 서술구조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 이 시기에 이르러 인간 자신이 지식의 대상이 된 것처럼, 글쓰기 자체가 글쓰기의 주제가 되었고, 따라서 작가의 위치, 그리고 작가와 작품 사이의 관계가 문제시되고 글쓰기의 소재가 되었다. 문학이 아직도 남성의 영역으로 간주되던 이 시대의 여성 작가들에게 글쓰기와 작가의 관계는 더욱 복잡한 문제를 안겨 주었다. 유명한 작가인 월리암 고드윈과 메리 월스톤크래프트 사이에 태어났으며 위대한 낭만파 시인인 퍼시 셸리의 아내였던 메리 셸리는 그들의 명성에 가려 사적인 것을 좋아했으며, 따라서 글쓰기를 통해 공적인 영역으로 진출하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갖고 있었다. 더욱이 자신의 출생이 어머니의 죽음의 원인이 되었다는 사실은 메리 셸리가 글쓰기를 임신과 출산, 그리고 죽음으로 연결시키는데 깊은 영향을 미친다. 즉 그녀에게 작품은 작가의 죽음 속에서 태어나는 "끔찍한 창조물"이 된다. 이처럼 아이와 어머니, 그리고 작가의 글쓰기와 죽음 사이의 필수적이지만 갈등적 관계가 소설 『프랑켄스타인』을 통해 다루어진다. 프랑켄스타인이라는 과학자와 그가 창조한 괴물의 이야기는 연쇄적인 스토리 텔링을 통해 한 화자에서 또다른 화자에게로 옮겨지며 이러한 서술구조는 이야기를 본래의 화자로부터 분리시키고 마침내 이야기는 그 자체의 독자성을 갖게 된다. 프랑켄스타인이 자신이 창조한 괴물에 의해 파멸당하는 스토리 텔링 구조는 작가와 그가 창조한 작품의 권력관계가 파괴됨을 암시하는 것이다. 프랑켄스타인과 괴물의 이야기는 북극 탐험가인 왈톤에 의해 그의 누이동생인 사빌부인에게 편지형식으로 전달되며, 서술구조상 가장자리에 위치한 사빌부인의 주변화된 위치는 여성들의 사회적 위치를 상징하는 동시에 또한 그녀는 "끔찍한 창조물"인 작품을 잉태하고 출산하는 어머니의 역할도 상징하고 있다. 이러한 사빌부인을 통해 메리 셸리는 여성 작가로서의 자신의 위치를 확고하게 표현하고 있다.

        • KCI등재

          페미니즘과 노년차별: 페미니즘 안팎의 타자, 노년여성

          연점숙 ( Jeom Suk Yeon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2009 영미문학페미니즘 Vol.17 No.1

          Today`s dominant cultural ideology indoctrinates people to believe that age-related changes can be avoided. Hence one who displays visible signs of aging is stigmatized and excluded as a result of ageism, but the ultimate truth of the human condition is that we cannot stop aging unless we die. In a sexist society, aging women suffer more from age issues and oppression because "youthfulness" in women is especially valuable symbolic capital. Feminism, like other social movements, has undertaken numerous strategies to reach its fundamental goal of a better life for women. Aging or older women, however, have been a largely ignored group. They have been the "Other" within feminism, not to mention outside of it. The gerontophobic nature of modern society provides one explanation for this exclusion. Another is the fact that many feminists themselves were young in the 1970s, a fact that is reflected in their emphasis upon their young age and social location at that time, since, "after all, the personal is political." In order to uncover the relationship between aging and feminism, this study explores three representative works on aging/ageism: The Coming of Age by Simone de Beauvoir, The Fountain of Age by Betty Friedan, and The Change: Women, Ageing and the Menopause by Germaine Greer. Though each work reveals some problems and limitations in regard to the complex interrelatedness of all forms of domination, these books nonetheless help to lay the foundations for feminist studies of ageism. They compel us to examine how to make the later years of life worthwhile and successful for today`s and tomorrow`s older women.

        • KCI등재

          극작적 모호성과 극작적 경제성 : 셰익스피어의 여성인물과 여성관객들 Female Characters and Women Spectators of Shakespeare

          강태경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8 영미문학페미니즘 Vol.6 No.2

          이 글은 초기 페미니즘의 셰익스피어 비평에서 발제되어 오늘날까지도 그 호소력을 잃지 않고 있는 비평적 주제인 '여성들의 연대감'에 대한 하나의 수정적 보론이다. 16, 17 세기의 가부장적 사회에서 남성들과의 종속적 관계와는 별도로, 또는 그것 때문에 더더욱, 그들만의 유대를 통해 정체성을 확립하고 삶의 보다 충만한 지분을 얻고자한 여성들의 '하위문화'가 존재했다는 역사적 가설에 근거하여 비평가들은 그러한 여성문화의 표현을 셰익스피어의 텍스트에서 발견해내는데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러한 경향은 초기 페미니즘 비평의 이론적 요구 즉 모든 여성을 하나의 사회학적 범주로 파악함으로써 가부장적 문화에 대한 효과적인 대항문화를 창출해야 한다는 당위성의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으나, 다른 한편 방법론적 문제를 노정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먼저, 역사적 현실에 대한 이해의 문제이다. 비록 당대 사회의 지배적 구조라고는 하나 '가부장제'를 하나의 역사적 '모델'로, 즉 복잡 다양한 역사적 현실들의 불가피한 단순화로 보기보다는 과거의 '실재'로 받아들임으로써 가부장적 제도와 인습이 모든 여성의 체험에 동일 또는 유사하게 작용한다는 잘못된 전제가 있게 된다. 본고에서는 특히 계층적 분화의 맥락에서 여성들이 가부장제의 억압에 대응하는 상이한 방식을 살펴보고자 한다. '여성들의 연대'라는 명제가 갖는 또 하나의 약점은 그것이 셰익스피어 텍스트 내부에서만 찾아지고 있다는 점, 비평가의 관심은 극작가에 의해 긍정적으로 묘사된 극중 인물과 인물 사이의 관계에 국한되고 만다는 점이다. 동시에 그러한 비평의 초점이 '셰익스피어적 주제'인 연대감보다는 의외로 경쟁과 배신의 관계를 드러내줄 때 그 장면 또는 작품은 설득력 없는 이유로 논의의 주변부로 밀려나고 만다. 그러한 혼란은 사실 셰익스피어가 제시한 많은 '여성들만의 장면'이 여성적 연대와 계층적 괴리를 동시에 함축하기 때문이다. 본고의 주된 논의는 이러한 이중적 극작술이 상이한 계층을 포괄하는 당대의 여성관객 구성체에 대한 전략적 대응이며 연극적 경제성의 원칙에 입각한 것이라는 점을 밝히는데 있다.

        • KCI등재

          외줄타기 : 한국에서의 탈식민주의/여성주의적 영미문학 페미니즘 교육 Teaching Feminist Studies in English Literature in Korea from the Perspective of Postcolonialism and Feminism

          이소희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9 영미문학페미니즘 Vol.7 No.1

          Arguing with the institutionalization of teaching feminist studies in English literature in Korean universities, This article explores the productive and fruitful possibilities of teaching feminist studies in English literature from the perspective of postcolonialism and feminism in the globalization era, related to the European experience since 1989. However, the current stage of Korean feminist lecturers' dilemma becomes specific and remarkable, because this dilemma is located in the centre of the triangular relationship among English language education, literature education, and feminist education. For the success of teaching feminist studies in English literature, it is necessary for Korean feminist lecturers to reflect Korean people's everyday lifestyle, influenced by Confucianism and Western culture, as well as to practice a cultural analysis of the intersection of Confucian cultural heritage and Western feminism. From such a point of view, the role of lecturer and the selection of texts far education in feminist literature ate absolutely crucial in order to design the whole lecture programme and to evoke specific responses from Korean students to ascertain how the students' patriarchal ideologies are being transformed toward feminist thought. Therefore, the kind of action do we, as Korean lecturers teaching feminist studies in English literature must take is to create and devise a feminist teaching methodology to call up Korean students' responses to the English texts and to maximize the production of "Korean" meaning from their reading activities.

        • KCI등재

          『 블라이데일 로만스 』에서의 호손의 페미니스트 여주인공

          윤혜령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6 영미문학페미니즘 Vol.2 No.1

          이 논문은 Nathaniel Hawthorne의 소설인 The Blithedale Ramance에서 여주인공 Zenobia의 인물 창조가 이 소설가의 페미니즘이나 특히, 이 당시에 거론되기 시작한 여권 운동(The Women's Right Movement)에 대한 견해를 어떤 식으로 간접적으로 시사하고 있는지에 관한, 또한 이러한 양상이 이 작품전체의 문학적 성과에 끼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이다. 이 소설에서 Zenobia는 19세기의 그 유명한 패미니스트인 Margaret Fuller를 모델로 하여 창조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독자들도 쉽게 감지했듯이) 그녀의 패배한 "비극적" 페미니즘은 비애 (Pathos)나 카타르시스(catharsis)를 수반하지 않는 소극(farce)에 가까운 전형적 앤티 클라이맥스(anti-climax)이며 그녀는 Hawthorne이 창조한 인물들 가운데 아마 가장 모순되고 이율배반적이며, 기껏해야 작가의 페미니즘을 표현하는 간접적 대변인(mouthpiece)으로 기능하고 있다. 이러한 여주인공의 이중적이고 인공적 자아 창조는 Hawthorne 자신의 본질적 여성성과 사회에서의 여성의 위치에 대한 남성 중심적 사고와 여성 선각자들의 정서적, 사회적, 정치적 영향력에 대한 작가 자신의 상반된 감정, 불신과 경계의 반영으로 해석되어질 수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Hawthorne의 The Scarlet Letter가 생의 의지와 숭고한 모성애로 구원받는 여주인공의 내면적 승리에 관한 작품이라면 The Blithedale Ramance는 이상주의적 여권론자가 필연적으로 맞이하게 되는 허구적 삶의 최후에 관한, Hawthorne이 페미니즘에 고하는 교훈주의적 소설적 메시지로 읽을 수 있다. 이 소설에서 보여지는 Hawthorne의 이러한 이념적 개입에 기인한 인물 창조, 플럿, 화자의 역할 등에 나타나는 인공성이 이 소설의 중대한 결함으로 해석될 수 있으며, 자연스런 소설적 흐름(natural fictional flow)을 특히 강조하는 D. H. Lawrence의 소설 미학에 의거해 볼 때는 이 소설은 작품 곳곳의 천재적 영감에도 불구하고 문학적으로는 실패한 전형으로 간주될 수 있을 것이다.

        • KCI등재
        • KCI등재

          재고(再考)과 자성(自省) : 한국 셰익스피어 연구와 페미니즘에 대한 전망 A Prospect of Korean Feminist Studies in Shakespeare

          노승희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1997 영미문학페미니즘 Vol.5 No.1

          최근 영미학계에서 날로 가열되고 있는 정전(canon)에 관한 논쟁에 대해 한국에서는 비교적 조용히 관망하는 태세이다. 따라서 그동안 영문학의 정전중 정전으로 경배되어온 셰익스피어는 여전히 한국의 대학강단에서 고고한 권좌를 누리고 있고, 셰익스피어의 극작품들은 매년 시즌마다 무대에 올려지곤 한다. 그러나 정전의 반열에 오를 작가나 작품을 선정하는 기준은 한 특정 작가의 천부적 재능이나 한 작품에 내재한 우수한 문학성보다는 문화산업을 지배하는 세력들의 이해관계와 시대적 이데올로기의 요구에 의해 결정되는 것임을 인식할 때, 셰익스피어가 한국의 영문학계는 물론 문화현장 전반에서 별다른 도전을 받지않고 정전으로서 장기 집권해오고 있는 현상은 단연코 진지한 비평적 재고의 필요가 있다. 이 논문은 첫째, 셰익스피어가 한국에 유입, 정착, 주요 문화자원으로 유통되어온 과정에 대해 이론적 분석을 시도하고, 둘째, 그동안 서구 페미니즘의 관점에서 셰익스피어 연구가 어떻게 전개되었는가를 살펴봄과 아울러 한국에서는 셰익스피어에 대해 과연 어떠한 페미니스트적 연구나 문화적 수용이 가능할 지 모색한다.

        • KCI등재
        • KCI등재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