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여성 아이스하키 동호인의 경기 참여 촉진을 위한 실행연구

          박두제(Doo Jae Park), 원영신(Young Shin Won), 이재희(Jea Hee Lee) 한국여성체육학회 2013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27 No.2

          여성 아이스하키 동호인의 지속적인 경기 참여를 위해 실행된 3년 간의 실천과정을 분석하였다. 제1저자는 연구자와 코치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였으며 실천과정을 통해 발견된 시행착오, A동호인 팀 여성 회원들의 변화 그리고 코치의 인식변화를 탐색적으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아이스하키 여성 동호인을 위한 실질적인 개선을 위한 대안을 논의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여성 아이스하키 동호인을 지도할 수 있는 코칭프로그램의 개발이 필요하다. 국내 동호인 아이스하키 리그는 엘리트 선수 경험이 없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선수로 등록할 수 있기 때문에 혼성팀 구성이 가능하다(KAIHA 선수등록규정, 2012). 이러한 특성은 여성 회원들에게는 도전의 대상이다. 전통적으로 아이스하키는 남성적인 헤게모니를 가지고 있다(Gilenstam et al, 2008). 아이스하키의 남성적 헤게모니는 사회적으로 만들어진 구조이기 때문에 여성들에게는 새로운 영역이자 도전이다(Krane, 2001). 대부분의 국내 동호인 팀 지도자들은 엘리트 선수출신으로서, 이러한 남성적 헤게모니를 가지고 있다. 엘리트 선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선수출신으로서 그들은 자신의 선수 생활을 통해 경험한 아이스하키의 남성적 헤게모니를 바탕으로 여성 회원들을 지도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아이스하키에 참여하는 여성과 지도자 모두에게 하나의 도전과제로 남아있다. 스포츠에서 성별에 따른 선입견과 여성의 소외는 여전히 존재한다(서경화, 김석기, 2012; 최영금, 2012). 여성의 아이스하키 참여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지도자는 남성적 아이스하키 기준의 일방적인 코칭을 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것은 의사소통의 부재를 만들어 낸다. 참여 스포츠에서 지도자와 선수 간의 의사소통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의사소통의 부재는 선수의 개별적인 특성을 훈련에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이원희, 2009; 김관현, 박준석, 김주연, 이원희, 2010). 국내의 동호인 아이스하키는 혼성팀으로 경기에 참여하기 때문에 이러한 특성을 고려한 코칭프로그램의 개발이 시급하다. 둘째, 전국 단위의 국내 아마추어 연맹 설립이 요구된다. 국내의 동호인 아이스하키 팀은 전국 100여개 이상으로 추정된다(유창호, 오세이, 2010).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한국 아마추어 아이스하키 연맹이 있지만 전국 단위의 협회는 없는 실정이다. 전국 단위 연맹의 부재는 아이스하키에 참여하는 여성 동호인을 추정할 수 없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여성 동호인의 중도 탈락을 예방하지 못 하고 있다. 여성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스포츠 참여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고 사회적으로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김숙자, 허현미, 김양례, 1995; 김한주, 고은하, 2011). 그러나 여성의 자발적인 스포츠 참여는 그들의 사회 연결망을 형성시킬 수 있는 매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여성의 삶의 질 향상과도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이혁기, 송은주, 임수원, 2006). 여성들이 스포츠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반면, 참여 스포츠는 남성들의 전유물이라는 선입견 또한 가지고 있다(노은이, 여인성, 1998). 그러므로 남성 영역이라 여겨지던 아이스하키에 대한 여성의 참여는 성취감의 경험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수단이 될 수 있다(Gilenstam et al. 2008). 따라서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산하의 전국 동호인 연맹 설립이 요구되며 전국 동호인 연맹을 중심으로 여성의 아이스하키 참여를 적극적으로 권장해야 한다. 셋째, 동호인들의 특성에 맞춘 경기 규칙이 요구된다. 국내의 아이스하키 동호인 리그는 여성과 남성이 함께 참여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현재 KAIHA리 그는 국제아이스하키연맹과 대한아이스하키협회의 공식 경기규정을 적용하고 있다(KAIHA 경기규정, 2012). 동호인 아이스하키 경기에는 보디 체킹을 허용하지 않는 초등부 수준의 규칙이 적용되고 있지만, 여성 동호인들이 남성 동호인들과 함께 경기에 참여 하기는 부적합한 부분들을 포함하고 있다. 종목의 특성에 따라 몸싸움을 배제할 수 없지만 여성과 남성이 함께 참여하는데 적합한 경기 운영방식의 개발이 요구된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여성과 남성이 한 팀을 구성하여 경기에 참여하는 스포츠는 없다. 미국의 경우 197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타이틀 나인(Title-Ⅳ) 정책은 대학 리그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선수단에 여성 두 명을 의무적으로 포함해야만 경기에 나갈 수 있는 대학 스포츠 정책이다(Cox, 1977; Heckman, 1992). 이를 통해 미국 대학의 클럽 스포츠는 여성의 참여를 권장하고 있으며 여성과 남성이 한 팀을 구성하여 경기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따라서 미국의 타이틀 나인과 같이 여성의 스포츠 참여를 권장할 수 있는 경기 운영 방식의 개선이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the problems that female members in ice hockey club had been experiencing with playing ice hockey club, especially in body checking, using action research. For investigation, the first author, the researcher, and coach had been persistingly observed study participants` all practices on the ice and matches for five years and had been written research diary about observation. The data were analyzed by causal chains analysis. The first author applied the practical process of coaching program for study participants twice in 2011 and 2013. Finding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during the first phase of practical processing, coaching style which focused on developing ice hockey technique could not arouse women`s interest of participation into ice hockey. Second, the coaching style which combined technique with psychological approach could bring the change on study participants` interest into ice hockey. Third, the cognition of women`s participation into sports had been changed by the practical processing for the investigation. Therefore, considering new coaching programs for either female players in ice hockey club can be the first step to promote the game participation of female members in ice hockey club.

        • KCI등재

          19, 20세기 미국의 여성 체육사

          김방출(Kim Bang Chul) 한국여성체육학회 2003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17 No.2

          일반 역사의 기술에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남성이 중심이 되는 기존 체육사는 여성의 시각에서 재조명되어야 한다. 역사적 사실이라고 여겨지는 기존 통념들의 상당부분에는 사실상 많은 사회적, 문화적 선입견이 내포되어 있다. 여성이 중심이 되는 역사 기술은 그간 구체적인 연구 자료 없이 도덕적으로 옳다거나, 역사적으로 정확하다거나, 현실적으로 옳다라고 여겨져 온 많은 일반 사회적 통념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이러한 비판적인 시각은 기존의 계급, 성별간의 권력과 지배의 관계를 극복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이라 하겠다. 본고에서는 19, 20세기의 미국 여성체육사를 비판적인 시각에서 고찰함으로써, 여성이 중심이 되는 체육사의 기술을 시도함과 동시에 여성체육사에 대한 올바른 이해 증진을 도모한다, 19, 20세기의 미국에 있어서 여성의 지위와 스포츠의 역할은 상호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다. 이 기간은 기존 전통체제를 고수하려는 보수파와 새로운 변화를 수용하려는 신흥파, 그리고 성별, 인종, 계급간의 새로운 관계 정립을 위해 복잡한 사회상이 전개된 시기이다. 본 연구는 이 기간 동안 자본주의의 발전이라는 전반적인 사회상과 맞물려, 가부장제 하에서의 전통적인 여성상에서 벗어나 독립된 개체로서의 여성들의 지위 향상이라는 변화 속에서 어떻게 여성 체육이 태동, 발전하였으며, 아울러 그러한 여성체육이 또한 사회상에는 어떠한 변화를 가져다주었는지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을 제공한다. 특히, 본고에서는 단지 체육사뿐만 아니라, 성별, 인종, 계급간의 갈등과 변화 등 전반적인 사회문회상에 대한 설명을 제시한다. 이를 통하여 본 연구는 이러한 분쟁이 비단 현대사회에서 대두된 문제가 아닌, 이전 시대부터 제기되었던 문제이자 하나의 사회 문화적인 구조상임을 시사한다. A women`s history of sport requires us to question some of our most basic views and assumptions of historiography. Much of our prejudice is buried in assumptions conceived as a historical truth. A women-centric history questions what society considers to be morally true, historically accurate, bodily real, and naturally correct. No field of study is left uninterrogated. Even certain assumptions in feminist theory and history have been shown to be inadequate. A critical examination of not only historical facts, but also the historians making them, is essential when attempting to overcoming race-, class-, and gender-specific relationships of power and dominance. Without credible evidence, such an examination of our most basic understandings of the world could be very confusing and frightening. This paper will apply this paradigm to Korea where the traditional conception of women`s roles and the gendering of sport have already been called into question by various histories. In order to develop a critical approach to apply to Korea, this study first examines the modern history of American women`s sport in its social context. In particular, it examines how women`s sport developed against the traditional values of genders, races, and classes, and what it meant to the society as a cultural artifact. It also shows how the position of women`s sport has changed in relation to the economic, social, and cultural context. It was clear that not only the social situations affected women`s position in society and sport, but also that the development of women`s sport contributed to raising women`s awareness of the feminist movement.

        • KCI등재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참여만족이 운동지속에 미치는 영향: 폐경유무를 중심으로

          정우석,강성훈 한국여성체육학회 2018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2 No.4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difference of menopausal status, physical activity, participation level, participation satisfaction, and exercise intensity of the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and these questionnaires were conducted on 436 women who were living in Gangwon province and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And I drew the following conclusions by using SPSS WIN Ver 23.0 and AMOS Ver 23.0 statistical program to the withdrawn questionnaires. First,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existence and nonexistence of menopause and physical activity of the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but both pre-menopausal women and postmenopausal women showed a lot of intense physical activities.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presence of menopause of the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and a standard of daily sports participation. And both pre-menopausal women and postmenopausal women participating over two years showed the most participants in the participation period. In the participation frequency, pre-menopausal women who participated three times a week were the highest and postmenopausal women who participated over four times a week were the highest. In the participation time, both pre-menopausal women and postmenopausal women that participated under one or two hours a day were the highest. Second, in the difference of the presence of menopause of the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and participation satisfaction,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because pre-menopausal women showed higher psychological satisfaction than postmenopausal women, but there wasn't any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social satisfaction. Third, in the influence of the participation satisfaction of the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on the exercise intensity, both pre-menopausal women and postmenopausal women participating in Leisure sports influenced on the exercise intensity. Therefore, all the Leisure sports participation women regardless of the existence and nonexistence of menopause are active in the Leisure sports participation, finally middle-aged women will need aggressive Leisure sports participation to arrive healthy senescence. 본 연구는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폐경유무와 신체활동량, 참여정도, 참여만족, 운동지속과의 차이를 분석한 것으로 강원도에 거주하고 있는 생활체육 참여여성 43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회수된 설문지를 SPSS WIN Ver 23.0과 AMOS Ver 23.0 통계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하였다. 첫째,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폐경유무와 신체활동량과의 차이는 유의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으나 폐경 전 참여여성과 폐경기 참여여성 모두 격렬한 신체활동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폐경유무와 생활체육 참여정도도 유의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으며, 참여기간에서는 폐경 전, 폐경기 참여여성 모두 2년 이상 참가자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참여빈도에서 폐경 전은 1주일에 3회 참여여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폐경기는 4회 이상 참여여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참여시간에서는 폐경 전과 폐경기 참여여성 모두 하루 1-2시간미만 참여여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둘째,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폐경유무와 참여만족의 차이에서 심리적 만족은 폐경 전 참여여성이 폐경기 참여여성 보다 높게 나타나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으나 사회적 만족에서는 유의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셋째, 생활체육 참여여성의 참여만족이 운동지속에 미치는 영향에서는 폐경 전과 폐경기 참여여성 모두 참여만족이 운동지속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생활체육 참여여성은 폐경유무와 관계없이 모두 생활체육 참여에 있어 적극적이며, 결국 중년 여성들이 건강한 노년기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생활체육 참여가 적극적으로 필요할 것이다.

        • KCI등재

          20 세기 미국 여성 스포츠의 사회

          신현군(Hyun Kun Shin), 김지희(Ji Hee Kim) 한국여성체육학회 2000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14 No.1

          본 연구는 근대 미국 스포츠의 발전단계에서 스포츠에 대한 사회적 정당성을 부여했던 스포츠 이데올로기가 어떻게 여성의 스포츠 참여에 영향을 미쳤는가를 사회-문화적 시각에서 추적하였다. 이러한 관계를 분석하기 위하여 스포츠 역사학자 Cahn Adelman이 논의한 근대 스포츠의 발달 모형에 그 이론적 근거를 두었다. 본 연구에서 제시하는 스포츠 이데올로기의 세 가지 측면은 1) 성격 형성. 2) 건강증진. 3) 도덕성 형성을 말한다. 이것들은 미국 사회구조가 근대화의 움직임을 겪으면서 일어난 사회적 혼란들을 방지하고자 그 당시 언론 및 정치가들로부터 제기했던 사회 체육 운동의 정당한 근거이자 사회적 명제였다. 이러한 스포츠 이데올로기가 근대 사회의 변화에서 강력한 무형의 도구로 작용할 수 있었던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였다. 첫 번째 이유는 당시 미국 도시민들의 정신적 방황과 신체적 약화 현상을 치유하고자 하는 사회 지도층들의 노력이었다. 두 번째 요인은 근대 자본주의 사회로의 급격한 전이로 빚어진 종교적 신념의 붕괴로 인한 일반 도시인들의 스포츠 활동에 대한 욕구가 전근대 시대보다 훨씬 증가되는 현상이 서로 상충되어 졌기 때문이다.당시의 이러한 사회적 정당성을 내포한 스포츠 이데올로기는 미국 스포츠를 힘, 기량, 그리고 근력형성이라는 남성적인 성격을 띠도록 유도해 왔다. 또한 여성들에게는 스포츠 참여를 통해서 인내, 자기절제, 그리고 복종이라는 미덕을 배우도록 하는 사회적인 압력을 가했다. 동시에 이류 배반적으로 스포츠 참여를 통한 여성 고유의 멋을 갖추도록 요구했다.첫 번째, 성격 가치 형성의 측면으로는, 여성들은 스포츠 참여를 통하여 시대가 요구하는 여성상을 배우는 장이 되도록 사회적으로 강요받았다. 둘째로, 건강증진이라는 측면은 여성이 남성보다 열등한 성이라는 20세기 초 의학적 풍토아래 여성에 맞는 적절한 운동에 참여하도록 교육시키는 근거가 되었다. 그 당시 출산율의 저하는 여성에게 운동을 해야한다는 당위성을 부여하는 근거가 되었으며, 여성 체육을 담당하는 지도자들은 체력증강과 동시에 자기수련이라는 여성이 갖추어야할 덕목을 역설하였다. 마지막으로, 도덕성 형성의 측면은 여성이 스포츠 참여를 통하여 여성스러움과 어머니 상을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1940년대 이후 여성의 사회적 참여가 증가하면서 스포츠 이데올로기를 통한 여성의 스포츠 참여에 대한 사회적 통제는 완화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1960년도 이후 여성이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분야별로 두각을 나타내면서 남성적인 측면을 강조하고 여성은 여성에 맞는 스포츠만을 강조했던 미국 스포츠의 속성은 원래의 취지에서 매우 다르게 변하게 되었다. 특별히 흑인 여성 및 레즈비언들의 남성 못지 않은 기록 경신은 스포츠 이데올로기 속에서 억압되어진 여성의 스포츠 사회화 과정에 반기를 드는 현상으로 부각되어 나타나게 되었다.

        • KCI등재

          Trace the pathway of the slenderness: The History of Korean female body-shaping based on the perspective of Americanization

          Yoonso Choi(최윤소) 한국여성체육학회 2019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3 No.2

          본 연구는 근대 한국사회 한국여성의 몸과 몸 관리에 영향을 미친 미국화 과정 탐색을 통해 현대사회 날씬함이 여성 몸 관리에 있어 지배적 담론으로 자리잡게 된 역사적 궤적을 좇고자 하였다.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첫째, 한국 근대사회 속에서 미국화가 어떠한 형태로 사회문화적 이념을 형성하였는지 알아보았다. 이는 미국화가 국내에서 주요한 문화적 담론을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나아가 한국여성들에게 서구화된 몸이 이상적인 몸이라는 인식을 심어 줌으로서 그들의 정체성과 섹슈얼리티를 재형성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본 연구에서는 두 가지 시사점을 밝혔다. 첫째, 20세기 현대사회 한국여성은 근대 미국 선교사로부터 시작된 체육수업(PE class)을 통해 몸 관리의 중요성을 깨우치게 되었으며 나아가 이러한 몸 관리 과정은 미국화 과정의 일부로 간주될 수 있다. 둘째, 근×현대 한국 여성들의 몸 관리를 통한 날씬함의 추구는 서양화되어 있는 몸과 일치하는 경향을 보이며, 몸 관리를 통해 서구화된 몸을 이상적인 몸으로 간주하는 동시에 그들의 정체성, 섹슈얼리티는 한국 전통 유교 이념에 기반한 사회적 규범을 벗어나지 않고 있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process of Americanization in Korea and the associated effects on Korean female body and body-care. In order to achieve the goal, this study looked closely at how Americanization developed and was defined within Korean society. Americanization played a powerful role in formulating dominant discourses on the ordinary Korean female body and westernized body, which is also closely connected with re-shaping female identities and sexuality in modern Korea. Based on these factors, this study concludes with significant interpretations that 1) body- care among ordinary Korean women in the 20th century should be understood as a part of the overall process of Americanization, which had broad effects on Korean society. Particularly, PE classes taught by American missionaries and influx of American cultures have triggered "body-care" among ordinary Korean women.; 2) Korean society prefers Americanized female bodies, yet still wants women to adhere to the Confucian traditions of female sexuality, values, and social norms.

        • KCI등재

          여성 스포츠 선수 매력자본 구성요소의 이해 및 탐색

          김가영(Ka-Young Kim), 김유겸(Yu-kyoum Kim) 한국여성체육학회 2016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0 No.3

          우리 사회는 여성의 외모 꾸미기 및 몸매 가꾸기를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하여 다양화된 스포츠 패션, 스포츠 기구 및 도구 등의 여성 스포츠 소비문화의 활성화가 여성의 외모, 몸매를 가꾸는데 필요했다. 결국 스포츠의 활성화는 여성들이 신체적 매력 형성 및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특히 여성 스포츠의 소비문화를 반영하는 여성 스포츠인의 매력자 본(Erotic capital)에 새롭게 주목해 보았다. 이 연구의 목적은 매력자본 이론을 바탕으로, 매력자본의 여섯 가지 핵심 구성 요인인 미모, 성적 매력, 생동감, 사회적 기술, 사회적 표현, 성적 능력을 심도 있게 살펴보고, 어떤 요소가 여성 스포츠인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지에 대한 “스포츠 여성의 매력”을 총체적으로 이해하는데 있다. 이 연구는 매력자본 이론을 스포츠 맥락에 적용하고 재해석하기 위해, 탐색적으로 연구문제들을 해결하는 구성주의적 근거이론 방법론을(constructivist grounded theory) 채택하였다. 구체적인 연구방법으로 서면면접법을 통해, 연구 참여자가 매력자본 이론의 각 구성 요소들을 스포츠 영역에 적용해 보고 여성 스포츠만을 위한 새로운 요소를 탐색하였다. 이를 통해, 여성 스포츠인에게 중요한 매력 요소는 무엇이며, 여성 스포츠 발전을 위해 매력자본이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를 진전시켜 보았다. Scholars of sport, and the female sporting body in particular, put such a paradigm to work in explicating the ways in which the feminine body is objectified and made into amode of exchange, accumulation, and commodification. Physical appearance and attractiveness of female athletes on the field of play is a central issue in sport. This study will extend this line of inquiry by drawing upon theories of ‘erotic capital' to understand the ways in which the mediated female athletes' images. This study takes up the call made by sport sociology scholars to better understand how female athletes in sport can create a more comprehensive picture of attractiveness of women in sport. Erotic capital comprises six distinct elements such as beauty, sexual attractiveness, liveliness, social skills, social presentation and sexuality. By adapting constructivsit grounded theory, this study utilized document interviewing method, and 14 participants (non-athletes) were involved for investigating sporting women's erotic capital. They discussed and shared their thoughts on major elements of erotic capital for sporting women and brought suggestions for women's sport development.

        • KCI등재

          심판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한 한국 여성 축구심판들의 경험 탐색

          홍은아(Eun Ah Hong), 함정혜(Chung Hae Hahm) 한국여성체육학회 2013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27 No.2

          1. 성격의 변화 및 대인관계 기술 향상 심판활동을 시작하기 전과 현재를 비교했을 때 자신에게 많은 변화가 있었다는 의견이 도출되었다. 특히 성격적인 변화나 대인관계 등의 변화에 관심을 보였다. 강기영: 경기장에서는 저 혼자 판정을 내려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잖아요. 이러한 경험들을 하면서 자신감이 많이 생겼어요. 양수정: 축구 선수생활을 오래 했지만 저도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많았던 것 같은데 심판하면서 온화해진 것 같아요. 박진주: 내성적인 성격이었는데 심판 활동을 하면서 주위 사람들이 훨씬 말이 많아지고 활발해졌다고 해요. 정승희: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인간관계 기술이 향상되는 것 같아요. 김경희: 심판 보면서 우유부단한 성격이 조금씩 변하는 것 같아요. 심판은 경기 시작 90분 전에 도착해야 하니까 친구들 만날 때도 훨씬 일찍 가서 기다리게 되더라구요. 예전에는 항상 조금씩 늦는 편이었거든요. 위의 진술에서 볼 수 있듯이 심판활동을 하면서 성격이 온순해지고 외향적이 되었으며, 시간 개념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인간관계에서의 기술이 향상되었다는 의견이 도출되었다. 이는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빈번하게 지도자, 관중 등으로부터 모욕적 언어 및 욕설을 듣는 상황에 놓이게 되는 심판의 역할을 경험하면서 인간적으로 한 단계 성숙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석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과의 갈등과 조화 속에서 이기적인 성격도 희석되고 원만하고 활달한 성격의 소유자가 되는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최태호, 이광호(2012)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선수들이 심판을 ‘선생님'이라는 호칭으로 부르고 있으며 이러한 인식으로 인하여 선수들이 심판에게 스스로 통제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를 심판의 입장에서 분석한다면 선수들이 심판에게 ‘선생님'이라는 용어를 사용함으로서 심판들은 경기장에서 어떤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고 ‘중립자'의 입장에서 냉정하게 판정을 내려야 하는 사명감을 더욱 가지게 되고 결국 성격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통제하는 방법을 학습하는 과정을 거친다고 볼 수 있다. 2. 심판이 아닌 여자로 보는 시선 한국에서 축구는 여전히 남성적인 스포츠로 인식되고 있다. Manzenreiter(2008)는 유교적인 가치가 동아시아 지역에서 성불평등을 야기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한국은 사회 문화적으로 유교 사상을 완전히 없애는 것을 주저해왔으며 이는 결국 여자축구에 있어서도 제약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Hong, 2012). 이렇게 남성적인 스포츠로 여겨지는 축구 경기장에 여자심판이 등장할 경우 선수, 지도자, 관중들이 여자심판을 경기 규칙을 적용하여 판정을 내리는 ‘심판'이 아닌 ‘여자'로 바라보는 시선을 여성심판들이 공통적으로 경험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양수경: 남자선수들이 여자심판을 무시하는 것을 느껴요. 경기 전에 선수들이 ‘저 여자심판은 대기심 밖에 더 보겠어' 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제가 주심으로 들어가는 경우가 있어요. 선수들이 이미 판정에 항의를 할 준비가 되어 있으니까 컨트롤하기가 어렵지요. 황미경: 여자심판이 늘기는 했어도 아직 소수잖아요. 여자심판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참 힘들어요. 너무나 명확한 상황인데 여자심판이라고 트집 잡는 경우가 자주 있어요. 김경희: 어느 팀 코치는 경기장에 계시는 감독관한테 ``어떻게 여자심판이 남자경기에 투입될 수 있냐?`` 라고 소리를 지르더라구요. 강기영: 여자들이 외관상 남자들보다 약해보이니까 선수들을 장악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감독들이 신뢰를 못 하는 거죠. 대학 이상의 경기에서는 ‘어? 여자심판이네? 그게 뭐가 파울이냐고?' 하면서 재차 묻는 상황도 있죠. 남자심판들이 휘슬 불면 그런 제스처도 안 하거든요. 또한 여성이 남성보다 체력적으로 약하다는 생각 또한 여성심판을 바라볼 때의 편견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승희: 여자들은 스피드에 있어서 남자들보다 못하다는 성인식이나 선입견이 지도자들한테 강하게 있는 것 같아요. 신용순: 최선을 다해서 볼과 가까이 있을 수 있도록 뛰지만 어쩔 수 없이 못 따라 갈 때가 있어요. 그럴 때 꼭 지도자들이 ‘여자라 못 따라 간다' 고 하죠. 이상에서 보듯 여성심판에 대한 성(性)적 선입견은 체력적인 면과 아울러 실력을 불신하는 면으로 나눌 수 있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무조건 체력이 약하다거나 정숙해야 한다는 유교적인 선입견이 한국 사회에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 실제로 여자심판들 역시 혹독한 체력훈련에 매진하며 정기적인 체력테스트에 통과를 해야만 심판으로서 활동이 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심판의 체력에 대한 편견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보인다. 또한 여성이기 때문에 남성에 비해 심판을 잘못 볼 것이라는 우려 아닌 우려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바로 여성 심판에 대한 신뢰문제이다. 과거부터 여성은 남성에 비해 운동에 관심이 적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운동에 대한 지식도 적을 것이라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여자복싱이 정식종목으로 선정 되며 이제 모든 올림픽 종목에 여성이 포함되었듯이 스포츠에서 성별의 벽은 무너졌다고 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많은 종목에서 여성 선수, 심판, 지도자의 수가 양적, 질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추세이다. 성별에 관계없이 스포츠에 재능, 관심, 열정만 있다면 직접 참여, 지도하거나 규칙을 적용하며 경기를 운영하는 심판의 역할에 도전할 수 있는 시대에 이미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여성심판을 ‘여자'가 아닌 ‘심판' 그 자체로 인정하고 바라보는 성숙한 의식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3. 여자경기에서도 여자심판 비(非)선호 세계 어느 곳에도 남자심판은 남자경기만, 여자 심판은 여자경기만 봐야 한다는 규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1995년 제 1회 FIFA 여자월드컵에서는 여자 국제심판의 수가 충분하지 않아 남자국제심판이 경기에 투입된 적이 있다. 또한 2000년 초반만 해도 국내 여자축구 토너먼트에 가면 동일한 이유로 남자심판들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었으며 남자심판이 여자경기에 투입되는 것에 대해서 선수나 팀에서 불만을 표출하는 경우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하지만 여자심판이 증가함과 동시에 남·여 경기에 모두 투입되면서 상당수의 선수, 지도자 및 학부모들은 여자심판에 대해 편견을 가지고 바라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여자경기에서조차 여자심판보다 남자심판을 선호하는 경향이 나타나는 것이다. 박진주: 가끔씩 여자 팀 남자지도자들이 경기 시작 전에 ‘왜 우리 경기에 여자심판이 들어오나?'라고 얘기할 때가 있어요. WK(여자 실업)리그에서는 많은 팀들 이 여전히 남자심판을 원한다고 해요. 정승희: 여자고등학교, 대학교, WK리그 등의 결승전은 거의 남자심판들이 배정 되요. 지도자들이 결승에 여자심판 넣는 것을 싫어해서 그런 것이라고 들었어요. 위의 진술이 보여주듯 한국 축구의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WK리그 지도자들 상당수가 여자심판이 자신의 경기에 들어오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는다. 모든 심판의 꿈이라고 할 수 있는 결승전 심판조차 남자심판이 투입되어야 하는 상황은 현재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여자심판의 사기를 꺾는 것은 물론 심판의 꿈을 가지고 도전을 준비하는 여성들을 망설이게 하는 일임에 틀림없다. 이러한 현상이 벌어지는 뚜렷한 이유를 찾기는 쉽지 않다. 축구가 남성의 영역이라는 고정관념에 덧붙여진 여자심판에 대한 무조건적인 비(非)신뢰가 여자경기에서 조차 여자심판을 기피하는 현상이 벌어지는 원인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4. 욕설과 빈정댐으로부터의 적응 어떤 상황에서든지 욕설을 듣는 것은 불쾌한 일이다. 건전한 경쟁의 장이 되어야 할 스포츠 특히 축구장에서 승리에 대한 지나친 열정으로 인하여 욕설이 난무하는 경우가 종종 벌어지는 것이 현실이다. 지도자들이 모욕적인 언어 혹은 욕설을 심판을 향해 직접적으로 했을 경우, 주심은 FIFA 경기규칙(Laws of the Game) 12조에 의하여 지도자를 퇴장을 시킬 수 있다. 하지만 지도자들이 퇴장을 피하기 위한 방편으로 모욕적인 언사는 생략하고 빈정대는 성차별적인 발언을 하거나 관중들이 욕설, 비속어 등을 심판을 향해 외칠 때 강력하게 제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understand and analyze in-depth what Korean female soccer referees experience and how they undergo such experiences from their point of view. A total 8 subjects including six referees and two international (FIFA) referees registered with the Korea Football Association were selected for this analysis. This study implemented the phenomenological research method in order to discover the answers to the research questions.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First, female referees presented changes with respect to their personality and personal relations. Second, female referees were aware that players, coaches and parents recognized them as women instead of referees. Third, female referees were extremely discouraged at the situation where even female soccer games preferred male referees rather than female referees. Fourth, they were experiencing difficulties while attempting to adjust to an environment where insults and sarcastic expressions were often heard. Lastly, all of study subjects agreed that the support of family members or employers were greatly in need to continue their career.

        • KCI등재

          페미니즘 관점에서 분석한 여성체육지도자의 젠더 불평등 경험

          오정수(Jeong-Soo Oh) 한국여성체육학회 2017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1 No.2

          본 연구는 여성체육지도자가 경험하는 젠더 불평등 경험을 페미니즘 관점에서 분석한 연구이며 이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질적 연구방법 중 한가지인 문화기술 연구방법을 적용하여 분석하였다. 연구의 참여자는 체육현장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여성체육지도자 총 10명(여성경기지도자 3명, 여성생활체육지도자 3명, 여성체육교사 4명)을 선정하여 심층면담, 관련문서를 통해 자료를 수집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소주제, 중주제, 대주제 형태로 분석하였다. 자료를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연구결과를 발견하였다. 여성체육지도자들은 유교문화로 인해 한국사회에 만연된 젠더 불평등을 경험하지만 일상적인 문화로 수용하고 있었다. 여성체육지도자들의 젠더 불평등의 주된 원인은 남성 중심의 문화로 인한 것이며 여성체육지도자들은 불평등과 차별을 느끼면서도 자신에게 돌아올 불이익 때문에 저항하지 못하였다. 여성체육지도자들에 대한 젠더 불평등은 개선되기 보다는 끊임없이 재생산 되고 있으며, 이러한 문제의 중심에는 여성들끼리의 경쟁적 심리도 그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여성체육지도자들의 젠더 불평등 현상은 여성의 적극적인 사회진출과 진로진출을 저해하고 있는데 주로 직장 내에서의 승진기회를 박탈하고 의미 없는 여성체육지도자의 고용현상을 만들어냈다. 이러한 가운데 여성들 스스로도 남성들과 교류를 형성하지 못하고 여성들만의 고립된 울타리를 만드는 것도 진로진출을 저해하는 요소로 작용하였다. This study was to explore female sport instructors' experiences on gender inequality from the feminist standpoint. In this study, an ethnography, one of qualitative methods, was utilized. To collect data, a total of 10 female sport instructors with at least 5 years experiences in the field were invited to in-depth interviews, and observation and literature review were conducted. As results, it was found that female sport instructors have experiences gender inequality due to Confucian culture, but they accommodated it as an ordinary culture. The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in the form of small scale, medium scale, and large scale.We analyzed the data and found the following study results. The cause of the gender inequality was because of men-centered culture, and they would not resist for possible disadvantages. Gender inequality has continuously reproduced, instead of being decreased, and competitive mentality among themselves deteriorated this phenomenon. Gender inequality of female sport instructors hampers their social activities as a form of deviation of promotion in work place as well as meaningless employment of female instructors. Lastly, they would not interact with their male counterparts so form their own fence that blocks their social advance.

        • KCI등재

          Disciplinary Strategies of the Korean Female body in a Consumer Capitalistic Society

          Yoonso Choi(최윤소) 한국여성체육학회 2017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1 No.1

          본 연구는 근래 한국사회 주요 몸 담론의 중심에서 다양한 관점으로 논의되고 있는 날씬한 몸과 비만한 몸이 소비자본주의 사회에서 어떠한 방식으로 (재)생산되고 확산되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본 연구는 첫째, ‘보통' 한국 여성들이 어떠한 사회문화적 기제를 통해 자신의 몸 가꾸기에 집착을 하고, 나아가 끊임없는 자기관리와 자기훈육을 통해 ‘소비자본주의'가 원하는 몸을 생산하는지를 밝힌다. 둘째, 세계적 이슈로 부상한 ‘비만 공포'과 그에 관련된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형성된 비만담론이 한국여성의 몸 가꾸기에 미치는 영향을 밝힌다. 한국 여성 비만율이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음을 고려할 때, 한국사회에서 여성비만에 관한 주요 담론들은 논란의 여지를 벗어날 수 없음은 분명하다. 또한, 본 연구는 위에서 제시한 연구문제에 관한 논의를 토대로 향후 한국 여성의 몸 담론 연구가 새로운 접근을 통해 논의되어야 함을 제안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wo major female body types; slender and obese, which have emerged as socio-cultural dominant discourse on the culturally-disciplined female body in the period of modern Korean society. Specifically, this study focuses on examining two main discourses. First, it examines the significant cultural background and the ways in which ordinary Korean women have been obsessed with self-body care, a phenomenon that has been rapidly accelerating based on the concept of consumer capitalism. Second, the study examines the ways in which the discourse on obese-phobia, regarded as one of the major social issue around the globe, has urged Korean women to take care of their bodies. Delving into these two body types is inevitable when one undertakes to re-think the dominant discourses on the Korean female body. It is necessary to look at the ways in which the ordinary Korean female body has been regarded as an entity constantly in need of discipline and self-care; yet, the rate of Korean female obesity is the lowest in the world.

        • KCI등재

          유능제강(柔能制剛) - 여성무술인(女性武術人)

          곽정현(Jeong-Hyeon Kwak) 한국여성체육학회 2016 한국여성체육학회지 Vol.30 No.4

          본 연구에서는 무술현장과 미디어에서의 여성 무술인의 모습을 통하여 ‘부드러움'으로 상징되는 여성이 ‘강함'을 제압할 수 있는, 즉 ‘유능제강'의 여성 무술인의 모습을 조명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에서는 사례연구방법을 사용하여 여성 무술인의 현황을 수집하고 현장에서 여성무술인들의 활약을 조사하였으며, 미디어에 등장하는 여성 무술주인공의 묘사된 모습을 분석하고, 그 활약상을 조명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먼저 국내 여성무술인의 현황에서 그 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으며, 여성무술인을 대표하는 단체들도 등장하였다. 다음으로 여성들은 건강과 체력증진, 스트레스 해소, 다이어트를 위하여 무술을 수련하고 있었으며, 사회안전을 위하여 각 분야에서 역할을 담당하고 각종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획득하였으며, 다양한 미디어를 통하여 여성의 무술수련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이끌어내고 있다. 여성무술인들은 외형적으로는 약해보이나 내면적으로 강인한, 부드럽게 강함을 제압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강한 남성이 연약한 여성을 지켜주는 세상이 아닌, 여성이 건강한 몸을 가지고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무술하는 여성이 아닌 ‘무술인'으로서 거듭나면서 수동적 인간에서 능동적 인간으로 변화되어 가는 현대사회의 독립적인 여성상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In this study, we try to focus on the image of female martial artist who is symbolized by ‘softness' but can suppress "strongness", through the feature of ‘soft but strong' female martial artist in the martial art scene and media. For this purpose, I collected the status of female martial artists and investigated the performances of female martial artists in the field using case study methods, also analyzed the depictions of female martial arts characters and highlighted their action state, and thereby the following conclusions were determined. First, the number of domestic female martial artists is increasing, and organizations representing women martial artists were also created. Second, women were training martial arts for health and fitness, stress relief, and diet. They have been playing a role in various fields for social safety and have gained excellent grades at various international conventions and have brought a positive view regarding women"s martial arts training through various media. Female martial artist shows that they seem to be weak in appearance but stronger inside so they can suppress the strongness with softness. The image of independent female of the modern society that woman can keep herself with their healthy body not by a strong man can be created by being reborn as a "martial men" not a martial women and being changed from passive to active human.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