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후보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대순사상의 의미

          조용기(Yong-Ki Cho)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5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9 No.1s

          한국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국가의 무한동력으로 뚜렷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한국 엔터테인먼트관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엔터테인먼트 산업이 정체기에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한국 엔터테인먼트산업의 다각적 검토가 필요하다본다. 여기에 논자는 한국전통문화의 연장선상에 있는, 한국의 신종교사상인 대순사상을 통해 찾고자했다. 그래서 한국 전통문화 속에 나타난 ‘한'과 한(恨)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나타난 어우름(融化)과 민족적 역동성을 찾을 수 있었다. 더욱이 한국의 전통문화 맥을 계승 하고 있는 한국의 대표적인 신종교(新宗敎) 사상인 대순사상(大巡思想)의 해원상생(解?相生)이념을 통해 또 다른 한(恨)의 해석을 해보았다. 특히 여기서 나타난 원(?)은 인간의 마음에서 시작해 사회로 확대되는 측면에서 해원(解?)의 과정을 필요로 한다. 이는 인간의 마음에서 시작되는 것으로 이는 결국 한국의 기층적 심성을 이어받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나아가 이는 한국적 심성의 새로운 역동적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결국 한국인의 심성은 한국 전통문화를 반영하고, 대순사상의 해원 상생이념은 그 가치를 이어받아 한국인의 역동성을 나타내는 소프트파워의 문화사상을 내포하고 있다. 이는 엔터테인먼트가 지향하는 세계와 다르지 않으며, 이를 현실에 적용한다면 한국적 콘텐츠로서의 새로운 힘을 부여해주리라 본다. 이를 통해 감성의 즐거움, 기억이 오래되는 한국적인 특색으로 세계인의 보편적 문화로서 신선한 자극에 되리라 본다. Korea entertainment industry is growing with its country's power of infinite. Nevertheless, recently according to the research report, the Korea entertainment industry is staying in dry spell. In this report, the arguer wants to find Daesoon thought of Korea new religion. This study examines the concept of ‘Han' and ‘Grude' and can find unite and dynamics of nation. Furthermore arguer studied traditional culture of Korea succession, the new religion of korea's Daesoon thoughts about Hae-won-sang-saeng. Especially it is appear here in the concept of grude begin with person's mind after all expand to the society, grude needs a process of Haewon. This eventually has inherited Korea's cultural substratum mind. Furthermore, this has a new dynamic value of the concept of sang-saeng. Eventually, about Korean's heart, there is no difference in culture of religion and furthermore no different from entertainment's pleasure. But in Korea's traditional culture and Daesoon thoughts, it has difference in the process of turn into sublimate a dynamic value. Now if this supplement is come true, The sensitivity of pleasure, in other words growth as The old memory or Korean features. Through this, Korea entertainment suppose to give a new type of power to the south Korea's entertainment industry.

        • KCI등재

          미디어엔터테인먼트의 젠더표현을 활용한 뷰티콘텐츠 활성화 방안

          표연수(Yeon-Soo Pyo), 정연자(Yeon-Ja Jung)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8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12 No.3

          미디어 커머스(Media commerce)의 발달은 현대사회의 엔터테인먼트 산업시장에서‘1인 미디어'라는 개인 콘텐츠산업의 신장을 가져왔으며 크리에이터 컨설팅과 콘텐츠의 전반적 관리체계인 MCN(Multi channel network)산업의 성장을 가져왔다. 이에 미디어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산업을 아우르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가 정보사회에 대두되었다. 엔터테인먼트산업과 TV, 모바일 소프트웨어의 경계가 모호해지면서 원활한 정보 교류뿐만 아니라 상품판매와 유통, 자유로운 자기표현까지 양방향적 커뮤니케이션을 실현하고 있다. 이에 뷰티콘텐츠 역시 자유롭고 신선한 미적표현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으며 개그맨 강유미, 김기수, 가수 악동뮤지션의 이수현 등 연예계 엔터테이너들까지 뷰티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하지만 미적표현의 문화적·소재의 한계성과 지나친 상업광고로의 제한성을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 뷰티콘텐츠 활성화 방안이 필요하다. 이에 본 연구는 최근 사회적 논점으로 떠오른 젠더이슈(Gender issue)를 중심으로 이를 활용한 뷰티콘텐츠 활성화 방안의 모색을 목적으로 한다. 이에 따라 이론적 고찰과 다양한 사례분석 연구의 방법을 통하여 미디어엔터테인먼트의 젠더표현을 분석하였으며 방송매체, 엔터테이너, 패션 트렌드와 같이 대중적 영향을 미치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의 매스컬리니티(Masculinity), 페미니티(Feminity), 젠더리스(Genderless)의 젠더패러다임을 도출하였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뷰티콘텐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였으며 뷰티 한류문화콘텐츠, 뷰티 복합문화콘텐츠, 뷰티 캠페인콘텐츠에 활용하여 뷰티콘텐츠 활성화 방안을 제안하였다. Media Commerce's has led to the development of the personal contents industry called Single-person media in the entertainment modern society, and also it has brought about the growth of the Multi-channel network(MCN) industry, the overall management system for creater-consultator consulting and contents. these current is involved media contents media entertainment across the media-entertainment industry have risen to the forefront. as the boundaries of entertainment industry, television and mobile software are ambiguous, two-way communication is realized not only in the smooth exchange of information but also in the marketing, distribution and free expression of products. beauty contents also produce a wide range of contents using free and fresh aesthetic expressions, and beauty critters are also active among entertainment entertainers such as comedian Kang Yu-mi, Kim Gi-soo, and singer Lee Soo-hyeon. however, it is necessary to activate specific beauty contents to address the cultural and material limitations of aesthetic expression and limitations of commercial advertising. in addition, the study aims to explore the activation of the vitality of beauty content using the gender issue, which surfaced recently as a social issue. this led to the analysis of gender expressions of media entertainment through theoretical considerations and methods of analyzing media entertainment, and introduced the gender paradigm of media entertainment, masculinity, feminity, and genderless. Based on this, we have sought to activate the Beauty-korean wave culture contents, beauty-complex culture contents, beauty-campaign contents it proposed the activation.

        • 한국영화계의 문제해결을 위한 정부 및 관련기관 단체에 대한 산업방향 개선 제안

          하명중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08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학술대회 논문집 Vol.2 No.2

          한국 영화계는 투자이탈, 인력수급의 문제, 스크린쿼터로 인한 시장의 제약이라는 3가지의 큰 현안을 가지고 있다. 2007년 한국영화 배급 정산결과 실제 90%가 손익분기점을 넣지 못하면서 기관투자사의 영화펀드 활동 중지 및 투자 보류가 일어났고 그 결과 투자의 대량 이탈로 인한 영화 제작편수가 급격히 축소되었다. 그러나 제작편수의 축소보다 더욱 시급한 문제는 제작 분위기의 위축일 것이다. 메이저 배급사의 경우 극장 소유 및 유통망을 무기로 투자를 조건으로 저작권을 요구하며 영세한 제작자와 투자자는 자신의 권리를 잃게 되는 문제점도 안고 있다. 한국영화 전성기동안 유능한 인력양성으로 연간 100여편이라는 무분별한 제작편수로 능력부족인력으로 인한 질적 하락을 안게 되었고 유능한 인력이 떠나기 쉬운 문제점을 안고 있다. 한국영화시장은 극장시장이 90%, 부가판권 시장이 배급의 무질서 및 불법다운로드로 빈사상태이다. 극장의 스크린 독과점 횡포와 한국영화수출은 쉽지 않다. 영화는 콘텐츠다. 방송과 통신은 미디어로 오프라인 시대에서 깨어나지 않으면 한국영화는 무너질 문제점도 가지고 있으며 이에 대한 해결이 필요하다. 세계영화시장의 경우 오프라인 시장에서 온라인 시장으로 변하여 극장의 부가시장이던 TV, 비디오 그램 그리고 게임 등 뉴미디어 시장 점유율이 5:5가 되었고 매우 빠르게 <새로운 시장>에 맞는 <새로운 영화>로 변화를 맞게 되었다. 대표적 대기업인 동양그룹의 경우 회사의 주가를 높인 후 영화사업과 극장사업을 매각하여 정리하였고, 제일제당그룹도 역시 리모델링 후 CJ엔터테인먼트를 자회사로 분리하였고 CGV는 CJ건설과 연계한 부가이익창출이 끝난 후 정리 할 가능성이 큰 상태이다. 한국영화계는 위의 여러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하여 4가지를 제안하고자 한다. 첫번째, 외국영화와 한국영화에 대한 수익금 지분에 대한 배급의 비율의 변경을 영화진흥위원회에서 공정하게 거래하도록 지정하여 극장의 예매제도와 독과점 상영도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조정하는 역할을 제안한다. 두번째, 영화진흥위원회는 직접 뉴미디어 사업에 참여하여 한국영화에 대한 가격의 가치를 상승시켜야 하고 영상기술센터의 개혁으로 현금지원 및 기술, 기자재, 촬영소, 현상소 등에 투자하여 영화기술 수출, 홍보하는데 기여하고 비효율적으로 경영하는 종합촬영소의 개선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국제진흥팀을 국제영업팀으로 전환 영화제 참가를 한국영화판매부스로 전환하고 직원들이 해외 세일즈 업무를 주 업무로 진행하기를 제안한다. 세번째, 정부는 스크린쿼터 축소로 인한 영화 관람료 3%를 한국영화진흥기금으로 지원하기 보다는 빼앗긴 극장의 스크린쿼터를 뉴미디어로 옮겨주어 이 시장이 잃어버린 극장의 스크린쿼터를 보상받는 공정한 방법을 만들어 주어야 할 것이다. 또한, 영화기금제도를 폐지하고 방송통신기금 중 0.3%를 한국영화기금으로 지원하는 법을 제정하기를 제안한다. 마지막으로, 스티븐 스필버그가 한국 방문 시 "가장 한국적인 영화가 가장 세계적인 영화다"라고 말했듯이 한국영화의 세계화다. 이를 위해서는 영화인력 양성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한다. 부산시가 영화 촬영지 및 영화 후반작업 시설을 세계적 수준으로 준비하고 한국영화기술 향상과 기술교류차원에서 더욱 효과적이기에 한국영화의 국제화, 한국 영화인에게 투자하기를 제안한다.

        • KCI등재

          엔터테인먼트 경영기획 활성화를 위한 문화마케팅 연구

          표원섭(Won-Soub Pyo)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8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12 No.2

          문화예술에 있어서 엔터테인먼트 경영기획 및 문화마케팅 전략의 4C전략은 컬러의 명칭화 즉, 작품의 포장과 구매효과를 위한 모든 시각장치와 컨셉의 통일화로 원소스 멀티유스와 창구효과의 응용을 의미하고 있다. 그리고 카피의 부각화에 의한 홍보 이미지의 창의적 활용이 이루어질 때 문화 상품으로 독창성을 발할 수 있을 것이다. 문학과 연극, 뮤지컬, 넌 버벌 퍼포먼스, 무용, 방송드라마 등 공연예술 기획에 따른 엔터테인먼트 활성화 방안은 작품내용의 수준과 공연 공간, 극장, 미디어와의 협약 등 4C전략의 기획과 효율적인‘엔터테이너'를 활용하여 관객들과 지역민들에게 효용성을 줄 수 있는 독창적이면서 참신한 공연예술 기획이 선행될 때 시대적 감각에 맞는 엔터테인먼트 공연예술로 각광받을 수 있다. 21세기는 문화산업의 시대로서 대중사회를 중심으로 엔터테인먼트 문화 수용과 마케팅 전략이 중요하다. 이미지와 개성, 이야기, 감성 등이 중시되는 문화산업의 시대의 흐름에 따라 국가, 기업, 지역, 개인의경쟁력 원천이 물질적, 기술적 차원에서 감성적인 문화의 시대로 변모하고 있기 때문에 엔터테인먼트 문화이미지 상품이 요구되고 있다. 수요자 중심의 엔터테인먼트 문화수용은 고객들의 소비패턴이 품질중심에서 품격, 휴먼 적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은 소비자들의 문화 욕구수용을 위해 제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문화적인 마케팅을 통해 차별화, 고급화전략으로 신규수요를 창출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 부합된 한국의 전통문학소설 작품을 기반으로 한 엔터테인먼트 공연예술의 기획과 마케팅을 구상함으로써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개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연구는 제4차 산업혁명의 문화 산업시대에서 요구하는 엔터테인먼트 경영기획 문화마케팅으로 경제적 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고 한류 문화의 엔터테인먼트 세계시장의 발전에 있어서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Measures to promote entertainment in line with Management planning and cultural marketing for performing arts such as theater, musicals, non-verbal performance, TV drama and classic literature can meet the demand of the times when such performances are preceded by unique and creative performing arts planning that can offer benefits to audiences and local residents through the use of efficient entertainers and 4C strategy that encompasses performance space, theater, agreements with the media and promotion. The 21st century is often dubbed as the era of cultural industries. As such, the acceptance of entertainment culture with a focus on popular culture and related marketing strategies are important. In accordance with the trends in an era of cultural industries where images, uniqueness, stories and emotional appeal take on more importance, society is also changing into one where the competitive source of an individual, corporation, region or nation is found in emotional appeal rather than material or technical prowess. The acceptance of entertainment culture where the focus is on the consumer is creating new demand through differentiated strategies and premium strategies in cultural marketing, as well as through supply of services to meet consumer needs. By developing performing arts plans and marketing strategies based on these points, entertainment content can be further developed.

        • KCI등재

          미래 학습생활 만족도 향상을 위한 한국과 중국의 평생교육 정책 추진과정 탐색

          김종두(Jong-Doo Kim)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7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11 No.3

          목적: 본 연구는 미래 사회 학습생활 만족을 위한 한국과 중국의 평생 교육 정책 추진과정에서 공통점과 차이점을 알아보고 시사점을 얻고자 하였다. 연구방법: 연구방법은 문헌연구로 이루어졌다. 결과: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공통점을 보면, 첫째, 한국과 중국은 평생 교육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초기에 대학 중심의 시민 교육을 발전시켰다. 둘째, 평생 교육의 목표를 평생 학습 도시에 두었다는 점이다. 셋째, 평생 교육은 시민의 경제적 활동을 위한 자립 능력 개발에 중점을 두었다. 다음으로 차이점을 보면, 첫째, 한국의 초기 평생 교육 정책은 대학 주도의 전문 인력 양성에 중점을 두었다. 그러나 중국의 초기 평생 교육은 대학과 민간단체 중심의 경제 활동을 위한 기술 인력 양성에 중점을 두었다. 둘째, 한국의 경우, 지자체(시 · 군 · 구) · 대학 · 공공 기관 · 사립학교 등 평생 교육 정책의 실현은 다양하게 이루어진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대학 중심의 졸업장과 자격증 취득으로 이루어진다. 셋째, 한국은 정부 주도의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통해 평생 교육을 확대하기 시작했지만 중국은 개인의 필요에 따라 비용을 투자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진다. 넷째, 한국은 평생학습도시를 지정하여 시민의 학습기회와 역량개발, 동아리 양성 등의 교육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아직까지 직업획득 중심으로 개인의 필요에 의한 투자개념의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시사점으로는 첫째, 한국의 평생교육정책은 상위하달식 구조이나 중국은 하위상달식 구조로 나타난다. 둘째, 평생학습을 통한 기술인력 양성은 상업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셋째, 중국의 민간중심의 인력양성 시스템은 효율성과 삶의 질 향상 측면에서 크게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 넷째, 중국은 평생학습이 개인의 경제활동을 위한 목적이 뚜렷하므로 효율성과 효과성이 높다. 가치: 이 연구는 중국의 평생교육 발전과정을 탐색함으로서 한국의 평생교육의 성찰을 통해 현재 평생교육 정책의 문제점을 검토하고, 수정함으로서 실패를 줄이는데 기여할 수 있다. Purpos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common points and differences in the process of promoting lifelong education policy in Korea and China for future social learning life satisfaction. Design/methodology/data/approach: The research method was based on literature review. Finding/Result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the following are common points. First, Korea and China developed college-centered civic education at the beginning to realize lifelong education policy. Second, the goal of lifelong education is to place in the lifelong learning city. Third, lifelong education focused on the development of self-sufficiency ability for citizen 's economic activity. The next difference, First, Korea's early lifelong education policy focused on the training of university-led professional manpower. However, the early lifelong education in China has focused on training technical personnel for economic activities centered on universities and private organizations. Second, in Korea, the realization of lifelong education policies such as municipalities(city, county, borough), universities, public institutions and private schools are variously realized. In China, however, it is made up of college-oriented diplomas and certificates. Third, Korea has begun to expand lifelong education through aggressive financial support from the government-led government, but China is in the direction of investing costs according to individual needs. Fourth, Korea has been designating lifelong learning cities, centering on educational programs such as civic learning opportunities, capacity building, and club training. However, China still has a training program of investment concept based on individual needs, centering on job acquisition. The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Korea's lifelong education policy is classified into a top-down structure, and China has a bottom-up structure. Second, the cultivation of technical manpower through lifelong learning is centered on commerce. Third, China's civil-centered manpower system does not contribute to efficiency and quality of life. Fourth, China has high efficiency and effectiveness because lifelong learning is aimed at individual economic activities. Value: This study can contribute to reduce failure by reviewing and revising problems of current lifelong education policy through the reflection of lifelong education in Korea by exploring the development process of lifelong education in China.

        • KCI등재

          近代韓國춤의 價値에 관한 一考

          이희병(Hee-Byung Lee), 김영란(Young-Ran Kim)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1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5 No.2

          1930년대 근대한국춤의 공연양식적 특징은 새로운 이념과 새로운 체제로 형성되어지는 한국의 독자적인 춤 양식과 미의식, 그리고 창조적 신체 움직임으로서 전개하는 새로운 시ㆍ공간적 극장종합무대예술로서의 한국춤을 시대에 부흥하게끔 새롭게 만든 춤으로서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대한국춤을 주도한 무용가들의 철저한 역사의식이나 예술관의 약화는 근대한국춤이 오늘날에 있어 하나의 예술장르로서 명확한 지위와 세계관을 가질 수 없게 만든 요인 또한 부인할 수논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근대한국춤은 새로운 춤이란 양식적인 것 외에도 당시 무용가들의 창작정신에서 출발한 춤의 독자성과 창의성은 높이 평가해야 한다. 근대한국춤은 한국 춤예술의 현대화를 가속시켰으며, 소수의 계층이 향유하던 춤을 일반대중에게 보여줌으로써 계몽적인 역할과 더불어 춤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했을 뿐만 아니라 결과적으로 춤예술의 대중화를 선도했다. 근대한국춤이 이루어낸 쾌거 중 하나는 춤에 대한 인식이 한단계 도약했다는 것이다. 즉, 춤의 문화적 지향성을 확보한 했다는 점에서 새롭게 평가되어야 하며, 그 가치 역시 재정립되어야 한다. The representative performance characteristic of modem Korean dance in the 1930s was the pursuit of Korea's own dance type, aesthetic consciousness, and creative bodily movement based on new ideas and system. This newly revived trend of spatial-temporal general stage art had its own values. Nevertheless, we cannot deny the fact that those leaders of the modem dance had such imperfect historical consciousness and weak artistic viewpoints that it could not be established as a clear artistic genre with a firm status and world view. However, the originality and creativity of this modern Korean dance should be fully and highly evaluated. for its modal experimentalism and creative challenging spirit. Modem Korean dance sped up the modernization of Korean dance art. Dance was no more enjoyed by a minority than by the common public. As a result, dance played an enlightenment role and brought about a new concept. This dance popularization led to people's heightened consciousness about dance. That is, these values of modern Korean dance in the 1930s to expand cultural horizons should be properly acknowledged.

        • KCI등재후보

          엔터테인먼트경영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소고

          최은희(Eun-Heui Choi)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1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5 No.4

          한류 열풍과 함께 한국의 엔터테인먼트산업이 신경제 산업으로 떠오르면서 엔터테인먼트 업계는 물론 비엔터테인먼트 분야의 기업인들도 엔터테인먼트경영에 대한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경영을 위한 인력 양성 및 학문적 연구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하면서 엔터테인먼트경영 전공이 몇몇 대학에 개설되었다. 하지만 아직까지 동일 전공으로서의 통일성이 부족하며 엔터테인먼트경영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방법론도 부재한 것이 현실이다. 이에 엔터테인먼트경영 전공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학문으로서의 정체성 확립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In recent times the influence of Korean popular culture is rapidly growing. The spread of Korean wave made entertainment management emerged as a key word to businessmen or entrepreneurs. To meet these industrial changes and needs, entertainment management major has been open in several pioneering universities. However, this major hasn"t ripen yet academically. Finding this matter, this paper defined entertainment management and discussed education for entertainment management as a university major.

        • KCI등재

          자본구조와 R&D활동이 기업 성과에 미치는 영향 :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중심으로

          김남곤(Nam-Gon Kim), 김지현(Jee-Hyun Kim)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21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15 No.2

          본 연구는 자본구조가 기업 성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재무학계의 주요 연구주제를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초점을 두어 분석한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R&D투자가 자본구조와 기업 성과의 관계성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실증 분석을 위하여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장기간의 표본 기간을 이용하고 국내 유가증권 시장 및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전체 기업 표본과 엔터테인먼트 기업 표본을 이용하여,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이 나타내는 특수성을 검증하였다. 기업의 성과로는 재무적 성과인 기업 가치와 회계적 성과인 수익성을 모두 이용하였다. 분석 결과,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자본구조는 재무적 성과에 약한 긍정적 영향력 또는 무관련성 모습을 나타냈다. 그러나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자본구조는 회계적 성과인 수익성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또한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의 R&D투자는 자본구조와 기업성과 간의 관계성을 강화하거나 약화시키는 효과를 나타내지 않았다. 본 연구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대상으로 한 분석을 진행해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여 준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여 자본구조 및 R&D투자가 기업 성과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한 분석이 진행된 바가 없음을 감안할 때, 본 연구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재무적 측면에서의 이해도를 증진시키고 향후 후속 연구의 활성화를 위해 공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One of the important issues in finance literature is how the capital structure influences firm performance.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is relationship by focusing specifically on the entertainment industry. Taking into account the growing importance of research and development (R&D) activities in the industrial revolution 4.0 era, an additional goal of this paper is to examine how the R&D intensity moderat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apital structure and firm performance, particularly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We fin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apital structure measured by debt ratio and the firm performance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shows distinctive features from those obtained from entire industries. While the negative influence of the increase of debt ratio is strong and consistent with various proxies when using a sample with entire industries, we cannot find this distinctive influence among entertainment enterprises. The moderating effect of R&D investments on the negative influence of debt ratio on the firm value, observed in the sample with entire industries, is not found in the sample composed of entertainment companies. These findings suggest that the influence of the debt level on firm performance and the role of R&D investments in this relationship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are perceived and evaluated differently by financial market participants.

        • KCI등재후보

          최면의 엔터테인먼트로서의 가능성과 가치에 대한 고찰

          설기문(Ki-Moon Seol)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 2010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4 No.4

          일반적으로 최면은 주로 치료적 차원에서 최면치료나 최면요법이란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최면이 엔터테인먼트로서의 가능성도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이에 대한 관심이나 연구 노력은 별로 없었다. 따라서 이 논문에서는 엔터테인먼트로서의 최면의 가능성과 가치에 대해서 논하였다. 최면의 역사는 5천년 정도 된다고 볼 수 있지만 학문적 대상으로서 연구되고 임상 상황에서 적용된 역사는 특히 Mesmer로부터 시작된 18세기부터이다. 그때 이후로 최면은 치료적 차원과는 별도로 엔터테인먼트로서의 기능도 수행해왔으며 그것은 대표적으로 무대최면의 형태로 발전하였다. 그리고 소설을 비롯한 문학과 영화, 연극과 같은 예술 분야에서도 최면은 다양한 형태의 소재로 활용됨으로써 엔터테인먼트로서의 기능을 잘 수행해오고 있다. 따라서 최면은 엔터테인먼트로서의 가능성과 가치를 충분히 갖고 있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dealt with the possibilities and values of hypnotainment, or hypnosis entertainment. Even though the original history of hypnosis goes back as far as 5,000 years ago, its modern history began in the 18th century when Dr. Mesmer practiced clinically and studied it scientifically. Since then, the hypnosis has been performed on the stage as a show for entertainment. Nowadays the stage hypnosis has been developed in various forms and it is widely performed particularly in the Western world. In addition, the hypnosis has also been used in the fields as movies, novels, and dramas for entertainment purpose. Thus, it is concluded that the hypnosis could be performed as a good form of entertainment and has values as an entertainment.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