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 좁혀본 항목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새로운 리듬론의 탄생: 부재로서의 리듬, 율(律)의 이념 - 박슬기의 『한국 근대시의 형성과 율의 이념』에 대하여

          박현수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5 어문론총 Vol.63 No.-

          근래 현대시의 원론적 주제로서 가장 많이 다루어진 것 중의 하나가 ‘리듬'일것이다. 사실상 리듬에 대한 논의가 어느 정도 완료되었다고 판단되는 시점에 리듬론이 일종의 붐을 이루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전공자들 사이에 현대시의 문제를 근원적으로 재검토해보려는 필요성이 제기되었으며 그것을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작동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리듬은 시에 있어서 본질적인 것이지만, 현대시에 있어서는 그 존재가 매우 모호하여 논란이 되어 왔다. 현대시에서 가락은 구체적인 실체를 지니지 않은 존재로 취급된다. H. 리드가 이를 “시의 운율의 미묘한 불규칙성을 깨닫게 하는 배후의 유령”1)이라 부른 것이 이런 인식의 좋은 예가 된다. 매체의 관점에서 통시적으로 시를 분류할 때, 음성, 활자, 하이퍼텍스트를 각각 바탕으로 삼은 전통시(전근대시), 근대시, 탈근대시를 거론할 수 있다.2) 이런분류는 음독(낭독) 패러다임에서 묵독 패러다임으로 전환된 근대의 시발점을 축으로 전통적인 시와 근대시의 간격을 강조하는 효과가 있다. 그것은 공동체 의식에 바탕을 둔 전통시의 정형률과 근대적 개인의식에 바탕을 둔 자유시의 내재율이 보여주는 간격이다. 문제는 근대시의 리듬으로서 이 내재율의 성격이 무엇인가 하는 점이다. 내재율은 그 자체의 특성으로보다는 외형률의 부정으로서만 정의되는 부정적 정의의 대상이었기에 그 규정은 미확정적이었다. 하여간 이 리듬의 존재를 완전하게 부정해버리면 그만이겠지만, “배후의 유령”으로라도 존재하는 것으로 간주한다면 연구자로서 그것을 증명해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에 시연구자에게 리듬은 늘 성가신 존재였다. 현대시의 리듬으로서 내재율에 대한 접근 방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질수 있다. 하나는 내재율을 객관적 실체로서 인정하고, 구체적인 현상에서 그것을 찾으려는 노력이다. 장철환의 경우가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3) 그는 정형률과 같은 외형적인 반복을 리듬으로 규정하는 기존의 관점을 비판하고, ‘내적 조직화의 원리'로서, ‘의미-형식의 통합체'로서 리듬을 재규정하면서 구체적인 작품에서 그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본다. 실제로 그는 김소월의 시에서 운(韻, rhyme),율(律, meter), 선율(melody)의 실체를 확인한다. 운을 예로 들면 김소월 시에서 두운, 요운, 각운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정형시의 자장 속에 놓인 김소월의 시를 대상으로 하였기 때문에 가능한 발견이지, 현대시 일반으로 확대할 때 그 한계는 너무나 명확하게 드러난다는 점에서 재고의 여지가 있다. 다른 하나는 현대시에서 리듬을 형식적인 차원에서 완전하게 제거하는 방식으로서, 리듬을 완전하게 내면화하는 방식이다. 보들레르가 말한 바 “리듬과 각운이 없으면서도 충분히 음악적이며, 영혼의 서정적 움직임과 상념의 물결침과 의식의 경련에 걸맞을 만큼 충분히 유연하면서 동시에 거칠은 어떤 시적 산문의 기적”4) 같은 것이 그것이다. 이것은 철저하게 의미론 혹은 심리학의 영역에 속하는 것으로서, 최소한의 형식적 자질조차 거부하는, 일종의 리듬 부정론이라 할수 있다. 리듬을 의미론 혹은 심리학의 차원으로 옮겨놓음으로써 얻어지는 것은 논의의 불가능성밖에 없다는 점에서 이런 논의 역시 한계를 지닌다. 박슬기의 『한국 근대시의 형성과 율의 이념』은 ‘침묵하는 문자'로 영위되는 현대시의 특성에 초점을 맞추어 ‘율의 이념'이라는 독특한 용어를 내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두 번째 방식에 가깝지만, ‘성률'과 ‘향률'이라는 현상적 차원의 특성을 함께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전자와 후자의 긴장 관계 속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큰 그림 속에서 이 논의의 의미를 짚어보고자 한다. 박슬기의 논의에서 핵심 개념이라 할 수 있는 ‘율의 이념'은 무엇인가. 먼저 율(律)이란 “시의 음악성인 동시에, 이 음악성을 산출하고자 하는 언어의 지향점”(47쪽)이다. 여기에서의 ‘지향점'은 이후 라바르트, 니체, 아비람 등의 논의를 경과하여, 현대시에서 상실한 리듬을 “계속해서 회복하려는 주체의 강박적 충동”(78쪽)으로 정리된다. 그리고 문자 언어의 흔적 속에서 상실한 기원을 회복하려는 충동의 흐름이 리듬이다. 그렇다면 왜 이것이 이념인가. 그것은 “이 리듬은 언어의 배후에 있지만 언어 그 자체는 아니며, 그러나 언어가 없다면 결코 나타날 수 없는, 언어 속에 내포되어 있는 것으로서만 존재할 수 있기 때문에 이념이라고 불릴 수 있는 것”(78쪽)이다. 율의 이념은 텍스트에 현상으로서 나타나는 리듬과 문자의 리듬 두 가지가있는데, 저자는 이것을 ‘성률(聲律)'과 ‘향률(響律)'로 부른다. 이것은 라쿠 라바르트가 제시한 두 용어, ‘소리의 현상'과 ‘반향의 현상'을 참조한 것으로, ‘성률'은 “언어의 음성적 효과와 그 지각에 근거하여, 낭송을 통해 구체적으로 실현”(79쪽)되는 것이며, ‘향률'은 “문자의 율이며, 문자의 시공간적 배열에 의거하는 것”(79쪽)이다. ‘율의 이념'은 시적 현상계에 구체적 음악성의 부재와 일종의 지향점으로 존재하는 리듬을 강조함으로써 ‘배후의 유령'으로서의 현대시의 리듬을 논리적으로 설명해내고 있는 개념이라는 점에서 기존 리듬론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1920년 초기에 황석우, 김억 등이 외형률의 결여태로 내재율을 지속적으로 호명하면서 현대시의 리듬을 설명하고자 하였으나 구체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 경우를 설명하는 데 이 개념은 유효하다. 즉 현대시의 리듬이 일종의 이념으로 기능하기 때문에 현상적으로 그것을 드러내려는 충동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수밖에 없었으며, 또한 그 시도가 늘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또한 저자의 논의에서 찾을 수 있는 또 다른 장점은 개화기와 1920년대의 시론과 시적 결과물들을 하나의 시선으로 설득력 있게 분석하여 그 구체적 의미를 명료하게 하였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리듬 관련 논문들이 여럿 나왔지만 모두 개별적인 의미 파악에 그치고 말아서 전체를 개괄할 수 있는 시야를 제공하지 못하였다. 또한 자기 시각의 독창성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앞서서 일부 구절만을 선택하여 전체적인 맥락을 무시하고 일부 주장만을 과장한 혐의가 짙었다. 그러나 저자의 논의는 전체적인 시각을 지니면서도 세부적인 분석도 수행하는 균형감각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최남선이 신체시, 창가, 민요, 시조, 산문시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면서 보여준 시적 실험들의 목적을 “이미 근대시가 가창의 공동체에서 분리되어 고립된 지면에 놓였을 때, 어떻게 노래의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것”(120쪽)으로 파악한 것이나, “김억의 예술론, 번역론, 언어론을 관류하고 있는 어떤 좌절의 감각”(160쪽)을 해명한 것은 주목할 만한 분석이라 할 수 있다. 이런 성과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한계 혹은 의문점도 다룰 수 있다. 먼저 추상화와 관련된 한계이다. 이 저서에서는 언어적 차원에서 시학적 차원으로 리듬론의 관점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리듬론을 추상화하였다. 일종의 해체주의적 접근, 부재와 존재의 역설적 관계로서 리듬을 해명하는 것이 이런 추상화의 결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런 추상화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율의 이념이 일종의 선험적 차원에 존재하는 것이라면 추상화는 필연적이고도 자연스러운 결과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런 추상화가 극점으로 더 나아가지 못하고 어떤 타협에 그쳤다는 점이다. 즉 율의 이념이 끝내 현상으로 실현되지 않고 근원적 충동이나 동경으로만 남을 수밖에 없는 일종의 선험적 원리로 처리되었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 것인가 하는 점이 저서를 읽으면서 가진 기대였는데, 그것은 끝내 현상적인 차원으로 환원되고 말아 결론이 다소 왜소하게 보인다는 것이다. 성률, 향률이라는 개념이 그런 왜소화의 중심점이라 할 수 있다. 이 두 가지 모두 형식적 표지(청각적 기표와 마침표와 쉼표 등)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리듬의 이념적 차원으로서의 율의 이념과 다소 거리가 있거나, 율의 이념을 전체적으로 담지 못하는 제한적인 발현으로 보인다. 다음은 사소하지만 주요 논지를 튼튼하게 지탱하기 위해서는 한번쯤 성찰의 대상이 되어야 할 것들이다. 먼저 현대시의 속성을 문자의 측면에 너무 국한시켰다는 점이다. 성률이나 향률은 문자 차원의 리듬이지만 문자와 음성언어와의 절대적인 결별을 상정한다면 존재 불가능한 것이다. 저자의 논지에서 언어와 문자가 구분되지 않고 서로 넘나들고 있는 점이 이런 한계를 자인하는 것으로 읽힌다. 이 때문에 활자 배치상의 행갈이가 지닌 의미가 무시되어, 행갈이가 “음률의 측면에서 큰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186쪽)는 주장이 나오기도 하는것이다. 문자 차원에서 볼 때 행갈이의 효과가 더 강조되는 것이 더 자연스러운 결론이기 때문에 이런 주장은 기본적인 논지와 상충되는 것으로 읽힌다. 사소하지만 시 해석상의 문제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저자가 김소월 시의 율의 이념을 분석하는 데 중요한 작품으로 상정하고 있는, 김억의 .꿈으로 오는 한 사람.이라는 작품의 해석이 그것이다. 저자는 이 작품에서 난해한 표현, 통사론적 분절 등이 보인다고 하며 이를 통하여 이 시에서 “언술 행위의 주체와 언술의 주체 사이에는 분열이 발생”(220-221쪽)한다고 평가한다. 이는 “김소월 시의 율의 구조는 기표의 흐름으로서의 시간적 연쇄와 이 연쇄적 흐름을 방해하고 종결하는 구조 사이의 반명제적 대조”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저서의 논지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이다. 이 시의 통사론적 분절의 예는 “숨어있던 한 사람이, 언제나 나의,/ 다시 깊은 잠속의 꿈으로 와라”의 ‘한 사람이 … 와라'와 이와 비슷한 문장 ‘그는… 누어라' 등이다. 저자는 이들 주어에 호응하는 서술어가 보이지 않는다고 하였다. 그러나 이런 표현은 당대에 유행하던 표현으로서, ‘와라'는 ‘오라'와 같은 명령형, 청유형 서술어미가 아니라 ‘온다', ‘오누나', ‘오는구나' 등의 의미로 해석되는 시적 표현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당대에 유행하고 있었던 시어체 현재 서술형 종결어미”5)의 일종으로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논란점은 전체의 논지에 큰 영향을 끼칠 정도의 것이 아니며 또한 해석의 문제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재고의 대상으로서만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필자는 서평을 위하여 해당 저서를 읽으면서 현대시의 리듬론에 대한 많은 생각거리를 얻었다. 또한 우리의 근대 초기 리듬론을 새로운 관점에서 개괄하는 즐거움도 얻을 수 있었다. 필자 역시 현대시를 원론적으로 검토하며 새로운 리듬론을 준비하고 있기에 이 서평쓰기가 매우 즐겁고도 유용한 작업이었음을 밝혀둔다. 앞으로 저자의 시선이 어떤 깊이와 폭을 획득하며 전개될 지 기대가 된다.

        • KCI등재

          중국인 한국어 학습자의 한국어 발음 인식 양상 연구

          안미애 ( Ahn Miae ), ( Wei Qun ), 이미향 ( Lee Mihyang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6 어문론총 Vol.70 No.-

          이 연구의 목적은 한국어 학습자가 자신의 한국어 발음을 인식하는 양상을 살펴보고, 한국어 학습자가 인식한 한국어 발음과 한국어 원어민 화자가 평가한 학습자의 실제 발음 간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밝히는 것이다. 이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 방법은 다음과 같다. 우선 TOPIK 기준 중급 이상의 한국어 학습자를 대상으로 자신의 한국어 발음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하였다. 다음으로 설문항목과 동일한 항목을 한국어 학습자가 발음하게 하여 그 결과를 한국인 원어민이 평가하게 하였다. 마지막으로 원어민의 한국어 화자의 발음에 대한 평가 결과를 한국어 학습자의 자기 발음 인식과 비교하여 그 양상을 분석하였다. 이를 통해 알게 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설문 결과, 중급 이상의 한국어학습자는 전반적으로 한국어의 바른 발음을 알고 있다. 둘째, 실제 발음형의 평가 결과, 한국어 학습자의 자기 발음 인식과 실제 발음의 실현 간에는 차이가 있다. 원어민의 한국어 학습자 발음 평가 결과, 발음 규칙에 따라 평가 결과에 차이가 있다. 특히 비음화와 유음화의 점수가 다른 음운 규칙에 비해 낮은 것으로 평가되었다. 다음으로 피험자의 성별에 따른 차이가 나타났는데, 여성 학습자의 발음 평가 결과가 남성 학습자보다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셋째, 한국어학습자들은 음운 규칙을 부분적으로 습득하지 못했거나, 이를 실제 발음에 제대로 적용하지 못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실제 발음에는 오류가 있는 데도 불구하고, 설문에서는 자신의 발음형을 바른 것으로 평가하는 경우가 발견되었다. 연구 결과, 한국어 발음은 한국어 학습자의 자기 발음 인식 양상만으로 발음오류의 수정과 향상이 어렵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한국어 학습자의 발음 향상과 오류의 개선을 위해서는 학습자에게 자신이 인식하는 발음과 실제 실현 발음 사이에 차이가 있다는 것을 알려줄 객관적 방안이 필요하며 이는 언어권별로 접근해 모색할 필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observe the difficulties L2 learners face in recognizing their pronunciation, and reveal the differences in pronunciation that Korean learners recognize and native Korean speakers evaluate. This study employed the following methods. First, we assessed L2 learners` Korean pronunciation awareness, and allowed the native speakers to evaluate if the recorded L2 learners` pronunciation was natural. Second, we compared the results with L2 learners` pronunciation self-awareness. Results revealed that, first, Korean learners at the intermediate level or higher, generally knew the correct pronunciation. However, they experienced difficulty while applying nasalization and liquidization in actual pronunciation. Second, there was a difference between learners` self-awareness and realization of pronunciation. It was markedly low especially in nasalization and liquidization between evaluation score of pronunciation. In addition, the different subjects` gender revealed that female learners` evaluation results were higher. Third, learners could not partially acquire accurate pronunciation rules, or pronounce application properly. L2 learners made pronunciation errors, but misjudged their pronunciation as similar to what they knew before. As a result, we discovered that a “pronunciation evaluation system by language groups” is required in order to objectively measure learners` pronunciation proficiency. Regarding Korean pronunciation education and improving learners` pronunciation, an objective method is necessary to inform learners about the differences in the pronunciation that they realize individually and the actual pronunciation.

        • KCI등재

          대중 매체 언어와 국어 연구

          구현정 ( Koo Hyun Jung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6 어문론총 Vol.70 No.-

          대중 매체 언어는 과학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최근에 발달한 것으로 그 파급력은 의사소통 방식뿐만 아니라 언어 체계 자체에도 큰 패러다임의 변화를 가져왔다. 이 연구에서는 대중 매체 언어의 유형을 인쇄 매체 언어, 방송 매체 언어, 디지털 매체 언어로 나누어 현대국어 연구의 자료로 전자화된 자료와 연구 내용을 살피고, 매체 생태학, 매체 언어학, 용법-기반 언어학으로 나누어 대중 매체언어를 연구하는 방법을 논의한다. 이와 같은 대중 매체 언어 연구의 방향을 문체적 다양성 연구, 현대국어 구어 연구의 확대, 잠정적 문법의 발견이라는 관점으로 논의한다. 이를 통해, 기존의 형식적, 관념적, 문어적, 문장 중심적, 규범적, 사변적 언어 연구방법으로부터, 기능적, 용법 중심적, 구어적, 담화 중심적, 의사소통적, 문화 중심적 연구방법으로 전환함으로써, 의사소통 도구로서의 언어의 본질에 더 가까이 접근할 수 있음을 주장한다. Mass media language is a recent development that was made possible by the advances made in science and technology. The powerful impact of the mass media language is such that it brought forth change not only in the modes of communication but, more fundamentally, in the language itself as a linguistic system. Classifying the types of mass media language in three subtypes of media, i.e., printed, broadcast, and digital media. This paper overviews the digitization of the Korean language of mass media and digital communication, introduces newly emerging subdisciplines of linguistics as a consequence of change in communication modes and means, i.e, media ecology, media linguistics and usage-based linguistics, and their research methods for mass media language. The discussion assumes the perspectives involving stylistic diversity, expansion of colloquial language research, identification of emerging grammar. This paper calls for a shift from the traditional formal, abstract, literary-based, sentence-centered, prescriptive and speculative research methods, to more functional, usage-based, colloquial, discourse-centered, communication-based, and culture-centered research methods. It is argued herein that resulting analyses can enable us to understand more clearly the essence of language as a tool of communication.

        • KCI등재

          비언어적 사이버 커뮤니케이션 -한국과 독일의 텍스트 이모티콘을 중심으로

          강태호 ( Tae Ho Kang ), 디륵슐로트만 ( Schlottmann Dirk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2013 독일언어문학 Vol.0 No.61

          이 논문은 사이버 커뮤니케이션 상황에서 한국과 독일의 비언어적 신호들이 어떤 형태를 취하며 어떤 의미를 갖는지 비교하고자 했고, 이때 특히 텍스트 이모티콘들에 주목했다. 이를 위해 먼저 컴퓨터 전문가들만의 소유물이었던 채팅이 어떻게 대중화, 다양화되었는지를 역사적으로 간단히 살폈고, 채팅 언어의 언어학적 특성들을 개괄했다. 그 대표적인 특성으로는 경제 논리에 따른 축약과 구두성 및 일상성이었다. 다음으로는 사이버 채팅 상황에서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한국과 독일의 텍스트 이모티콘들을 비교, 검토해 보았다. 한국의 텍스트 이모티콘들은 주로 수직적인 ‘동아시아 스타일'을, 독일의 경우는 수평적인 ‘서양 스타일'을 따르는 특성을 보였다. ‘동아시아 스타일' 이모티콘들은 수직형으로 배열되어 다양한 눈과손 형태 표현이 가능한 반면, ‘서양 스타일' 이모티콘들은 주로 입 모양을 중심으로 변화한다. 또한 한국의 경우에는 독일에는 거의 나타나지 않는 수줍음 또는 수줍은 웃음을 의미하는 이모티콘들이 많이 발견되는데, 이는 동양적 또는 유교적 사고방식에 기인하는 듯하다. 이러한 동양적 또는 유교적 사고방식은 독일의 경우와는 달리 한국에 거짓말을 뜻하는 이모티콘이 사용되지 않는다는 점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독일의 텍스트 이모티콘 분석을 통해 분명히 드러난 점은, 이 이모티콘들의 해독을 위해서는 순수하게 언어학적 측면뿐 아니라 사회언어학적, 문화언어학적 측면들까지도 고려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결국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상황에서의 문자 언어 사용은 미디어의 글로컬한 특성으로 인해 독특한 형태를 띠며 발전해 왔으며, 여기서 지역성 Lokalitat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한국어 학습자의 명사절 사용 양상과언어 발달 연구 -숙달도와 언어권의 차이를 중심으로-

          한송화 ( Song Hwa Han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5 어문론총 Vol.66 No.-

          학습자가 산출한 언어 자료는 학습자의 언어 사용 양상뿐 아니라 학습자의언어 발달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한국어 학습자의 명사절 사용 양상과 발달 단계를 살피기 위해 언어권과 숙달도별로 구성된 163,245어절의 한국어 학습자 말뭉치를 활용하여 명사절의 사용률과 오류율, 그리고 사용 양상을 살펴보았다. 먼저 숙달도에 따른 명사절의 사용률을 살펴본결과, 명사형 어미에 의한 순명사절과 종결어미에 의한 의사명사절의 사용이 2 급에서 다른 등급에 비해 유의미하게 많이 나타나고 있었는데, 이러한 명사절사용 빈도의 급증은 언어 발달과 관련된다기보다는 이들 어미가 포함된 관용적인 문법 형태의 교수가 사용 빈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되었다. 또 준명사절의 사용은 1~2급과 3급, 4~6급간에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면서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언어권별로는 중국어권이나 유럽어권 학습자에 비해 일본어권 학습자에게서 많이 나타났다. 이를 볼 때 순명사절이나 의사명사절보다는 준명사절이 등급 수준과 더 관련을 가짐을 알 수 있었다. 다음은 한국어 학습자의 명사절 오류를 살펴보았는데, 명사절을 사용해야 함에도 이를 사용하지 않는 명사절 미사용의 경우, 등급이 올라가면서 오류율이유의미하게 줄었다. 즉 1급과 2~3급, 4~6급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어, 명사절의 미사용은 4급 이후에 오류율이 유의미하게 줄어듦을 확인하였다. 이를 볼 때 4급 이후가 되면 한국어 학습자들은 명사절을 어느 정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할 수 있을 것이다. 반면 명사절의 과잉사용은 의사명사절이나 준명사절에 비해순명사절의 과잉사용이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순명사절의 과잉사용은 고급 단계에 이르러서야 오류율이 유의미하게 줄었다. 그리고 준명사절의 과잉사용은 4 급을 제외하고는 등급간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고, 의사명사절의 과잉사용은 등급과 언어권 간의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이를 볼 때 한국어 학습자는명사절 중 순명사절을 준명사절이나 의사명사절 혹은 다른 내포절을 대신하여과잉사용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러한 과잉사용이 고급까지 이어지고 있어 내포절의 변별을 위한 교수가 중급에서부터는 이루어져야 함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순명사절과 의사명사절의 형태와 결합 오류는 등급 간에는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며, 준명사절의 형태와 결합 오류는 5급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볼 때 준명사절은 고급에 이르면 어느 정도 정확성이 높아지나 순명사절과 의사명사절은 고급까지 정확성이 향상되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This paper tried to investigate Korean learner`s acquisition of Korean nominal clauses focusing on proficiency and learners` native languages. This study is based on an sample of YSKLI Corpus . The data consist of 1,548 learner texts(163,245 words) selected from YSKLI Corpus, which contains compositions written by Korean learners from Japanese, Chinese, European mother tongue backgrounds. There are three forms in Korean nominal clauses - nominal clauses by``-기, 음``, quasi-nominal clauses by ``-는 것`` and psudo-nominal clauses by ``-은지, -는지, -을지``. And I investigated frequencies of nominal clauses, quasi-nominal clauses and psudo-nominal clauses in Korean learners` corpus. And I analysed Korean learners` errors when they used these clauses. Based on the result of analysing, level 2 Korean learners used nominal clauses and psudo-nominal clauses more than other level learners. On the other hand, the higher level Korean learners used quasi-nominal clauses more. And Japanese Korean learners used the quasi-nominal clauses more than Chinese Korean Learners and European Korean learners. And Korean learners have many errors using nominal clauses in intermediate and high levels as well as basic levels.

        • KCI등재

          한국어 낭독체의 운율구 형성 및 음조 실현 양상 연구 -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를 중심으로

          안미애 ( Mi Ae Ahn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5 어문론총 Vol.63 No.-

          이 연구의 목적은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가 발화한 한국어 낭독체 문장의 운율구 형성 양상 및 음조의 실현 양상을 논의하는 데 있다. 논의 결과,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는 한국어 발화 시 시작 자음에 따른 운율구의 음조 실현 양상에 있어 한국인과 차이가 있으며, 한국인에 비해 발화 내에서 강세구보다는 억양구를 더 많이 실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가 한국어 문장을 낭독할 때, 억양구를 강세구보다 더 많이 실현하는 것은 한국어 학습자의 한국어 발화 속도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이 연구를 통해 확인하였다. 이상과 같은 한국어 낭독체 발화 시의 운율구 형성 및 음조 실현에서의 차이는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의 한국어 교육에 있어 유의미하다. 즉, 인도네시아인 한국어 학습자가 한국어를 좀 더 유창하고 자연스럽게 실현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발화 시 억양구보다는 강세구의 형성에 초점을 맞춰 지도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아울러 시작 자음을 고려하여 한국어의 운율 패턴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iscuss the aspects of prosodic phrase formation and intonation contour realization of Korean reading-style sentences uttered by Indonesian learners of Korea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discussion, there is difference between Indonesian Korean learners and Koreans in the aspects of realizing the intonation contour of a prosodic phrase according to the starting consonant of their Korean utterances, and they tend to realize intonational phrases more than accentual phrases in their utterances compared with Koreans. Also, the study has found the fact that when Indonesian Korean learners read Korean sentences, they tend to realize intonational phrases more than accentual phrases, and this influences Korean learners in terms of their rate of Korean utterances. Such difference in prosodic phrase formation and intonation contour realization is significant in Korean education for Indonesian Korean learners. In other words, to help Indonesian Korean learners to realize Korean more fluently and naturally, it is needed to focus on forming accentual phrases rather than intonational phrases in their utterances.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teach them so that they can realize Korean intonation considering the starting consonant.

        • KCI등재

          주술언어의 화행과 문화적 의미자질에 관한 연구 1

          제갈덕주 ( Deok Ju Jegal ) 한국문학언어학회(구 경북어문학회) 2015 어문론총 Vol.63 No.-

          이 연구는 주술언어의 화행을 분석하고 그 행위에 내재된 문화적 의미들을 자질화하는 데 목적이 있다. 주술언어는 주술행위와 관련된 언어현상 내지는 언어요소라고 할 수 있다. 주술언어에 대한 연구는 주로 문학에서 이루어져 왔다. 문학에 있어서 주술언어란 언어의 한계적 상황에 도전하는 창작 활동 정도로 이해되어 왔다. 그러나 본고에서는 언어학적 방법론을 통해 주술언어에 대해 분석하고자 한다. 첫째는 언어문화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고, 둘째는 화행론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다. 언어문화란 일종의 언어화된 문화라고 볼 수 있다. 본고에서는 주술성을 한국어 내재된 일종의 언어문화로 파악하고 연구를 진행하고자 한다. 이러한 점을 바탕으로 주술행위를 구성하고 있는 언어적 장치에 대해 분석해 보는 것이 본고의 궁극적인 목적이다. 특히 본고에서는 ‘주술'의 개념에 관한 다의적 분석, 주술행위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화행' 분석, 주술언어를 구성하고 있는 의미자질 분석 등을 통해 종래의 문학적 탐구 대상을 언어학적으로 재해석하는 데 초점을 두었다. 이를 통해 문화어문학적 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방향성을 제안해 보고자 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speech act of Magical languages and to qualify cultural semantic feature underlain in the practice. Magical languages can be defined as a Language Phenomena or a Language constituent related to magical acts. The studies on Magical languages have been dealt with mainly in literature. In the literature, magical languages have been regarded as a creative activity to challenge linguistic limit. However, in this thesis, magical languages are analyzed by a linguistical methodology. The first is the approach with the lingua-culture aspect and the second is the approach with the speech act aspect. Language culture is a kind of verbalized culture. In this thesis, the study is made assuming a magical character is a sort of language culture inherent in Korean. Based on the assumption, the ultimat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analyze linguistic devices that compose magical acts. Focused is this thesis, above all, on the linguistic reinterpretation of the traditional literary object of inquiry through the polysemous analysis of concept of Magic, the speech act analysis typically used in magical acts and the analysis on cultural semantic feature composing Magical languages. In doing so, this thesis is suggesting a new paradigm and a direction of Cultural Language Literature(CLL) study.

        • KCI등재

          Nonverbale virtuelle Kommunikation - Textbasierte Emoticons in Südkorea und Deutschland

          강태호,쉴로트만 한국독일언어문학회 2013 독일언어문학 Vol.0 No.61

          이 논문은 사이버 커뮤니케이션 상황에서 한국과 독일의 비언어적 신호들이 어떤 형태를 취하며 어떤 의미를 갖는지 비교하고자 했고, 이때 특히 텍스트 이모티콘들에 주목했다. 이를 위해 먼저 컴퓨터 전문가들만의 소유물이었던 채팅이 어떻게 대중화, 다양화되었는지를 역사적으로 간단히 살폈고, 채팅 언어의 언어학적 특성들을 개괄했다. 그 대표적인 특성으로는 경제 논리에 따른 축약과 구두성 및 일상성이었다. 다음으로는 사이버 채팅 상황에서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한국과 독일의 텍스트 이모티콘들을 비교, 검토해 보았다. 한국의 텍스트 이모티콘들은 주로 수직적인 ‘동아시아 스타일'을, 독일의 경우는 수평적인 ‘서양 스타일'을 따르는 특성을 보였다. ‘동아시아 스타일' 이모티콘들은 수직형으로 배열되어 다양한 눈과 손 형태 표현이 가능한 반면, ‘서양 스타일' 이모티콘들은 주로 입 모양을 중심으로 변화한다. 또한 한국의 경우에는 독일에는 거의 나타나지 않는 수줍음 또는 수줍은 웃음을 의미하는 이모티콘들이 많이 발견되는데, 이는 동양적 또는 유교적 사고방식에 기인하는 듯하다. 이러한 동양적 또는 유교적 사고방식은 독일의 경우와는 달리 한국에 거짓말을 뜻하는 이모티콘이 사용되지 않는다는 점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독일의 텍스트 이모티콘 분석을 통해 분명히 드러난 점은, 이 이모티콘들의 해독을 위해서는 순수하게 언어학적 측면뿐 아니라 사회언어학적, 문화언어학적 측면들까지도 고려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결국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상황에서의 문자 언어 사용은 미디어의 글로컬한 특성으로 인해 독특한 형태를 띠며 발전해 왔으며, 여기서 지역성 Lokalität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 KCI등재

          한국 현대시 연구의 동향과 과제 -최근 50년간 한국언어문학 수록 현대시 분야 논문 분석-

          남기혁 한국언어문학회 2013 한국언어문학 Vol.85 No.-

          This essay aims to examine the history of interpretation of Koran modern poetry appeared in the Journal,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which the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Society has published for 50 years. This Journal contains 204 articles on Korean modern poetry. The main purpose of this essay is to overview them, and to survey the trend and urgent problems in the studies of Korean modern poetry. First, this essay analyzed general research trends in the sphere of Korean modern poetry by database working. On this base, the various objects of study and the research methodologies are categorized. Second, the meaningful research achievements in each category was introduced. In this process, the main question at issue was suggested about the studies of Korean modern poetry, especially connected with the changes in Korean modern poetry and its educational circumstance. Last, several proposals about the future Korean poetry research were made:“diversification of objects of study”,“more challenging research viewpoint”and “the sharing of critical mind about public reader's reception of modernpoetry”.

        • KCI등재

          대만 고등학교의 제2외국어로서의 한국어 교육 현황 및 발전 연구

          진경지 ( Chen Qing-zhi ) 한국언어문화학회(구 한양어문학회) 2017 한국언어문화 Vol.0 No.64

          최근 몇 년 간 대만과 한국은 경제·무역 뿐만 아니라 민간 교류의 통계 수치에서도 여러 차례 신기록을 세웠다. 대만에서 실시된 한국어능력시험은 또한 그 기록을 재차 돌파했다. 인구 비율로 따져 보면 대만은 세계에서 한국어 학습 열풍이 가장 높은 지역이라 할 수 있다. 한국어 교육이 2005년부터 대만의 고등학교에서 실시된 지 벌써 12년이 지났고 그간 수강생도 125배나 대폭 성장했다. 그리고 현재 수강생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렇듯 최근 각광받고 있는 고등학교의 한국어교육은 한국어 교사의 임용, 한국어 교재 사용에 있어 심각한 문제들이 존재한다. 따라서 본고는 이러한 문제에서 출발하여 2014년부터 새로 발포된 <12년 국민 기본 교육과정 강요 총칙> 등 교육 정책을 통해 실행 가능한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서 현재 대만 고등학교 한국어 교육이 직면하고 있는 곤경을 해결하고 교수법과 학습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Statistical data show that Taiwan and South Korea have continued to record high levels of economic trade and non-governmental communication in recent years. In fact, the Korean Language Proficiency Test implemented in Taiwan has consistently broken historic records. In view of Taiwan's population ratio, it is safe to say that Korean language learning is more popular in Taiwan than in any other place in the world. It has been 12 years since Korean language education was first implemented in Taiwan's senior high schools in 2005, during which the number of students increased by 125 times and exhibited continued growth. Nevertheless, with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students, there has been a serious problem in appointing Korean language teachers to senior high schools and compiling Korean language textbooks. This thesis aims to tackle the abovementioned, problems while taking into account educational policies such as the newly established 2014 1-12 National Basic Education Curriculum Reform. It introduces the implementation status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in senior high schools and proposes a feasible development orientation to solve the dilemma faced by senior high schools with regard to Korean language education as well as maintaining teaching and learning quality.

        맨 위로 스크롤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