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음성지원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 작성언어
          • 저자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학동기 아동용 닭찜의 관능적 기호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 분석

          한국식생활문화학회 한국식생활문화학회 2015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30 No.5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factors affecting acceptance of four kinds of dak-jjim samples in third year schoolaged children (n=100). Soy sauce, red pepper paste, Vietnam fish sauce, and star anise were applied to samples for their familiar and exotic characteristics. Significant differences among samples were observed in odor, taste, and acceptance (p<0.001). Soy (Soy sauce sample), RPPaste (Red pepper paste sample), and Soy_FishS (Soy sauce and Vietnam fish sauce sample) samples scored higher than Soy_StarA (Soy sauce and star anise sample) sample. On the other hand,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intensities of saltiness, sweetness, and hot spicy flavor (p>0.05). Liked attributes in samples were saltiness, sweetness, chicken flavor, potato flavor, moistness of chicken, hot spicy flavor, and color. Disliked attributes in samples were hot spicy flavor, saltiness, and ginger flavor. Significant differences among samples were observed in familiar intensity and willing to try again (p<0.001). Soy, RPPaste, and Soy_FishS samples scored higher than Soy_StarA sample. Panels considered taste (46%) and nutrition (45%). Higher familiar intensity of sample was associated with higher acceptance in samples. In other words, familiarity of food affects acceptance of food. Therefore, familiar ingredients such as soy sauce and chicken can be used for development of Korean menu items considering taste and nutrition with enhanced Korean food acceptance in school-aged children.

        • KCI등재
        • KCI등재

          결혼이주여성 전통식문화 인식 및 교육방안

          강윤주 ( Yoon Joo Kang ),정희선 ( Hee Sun Jeong ) 한국식생활문화학회 2013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28 No.3

          본 연구는 결혼이주여성의 전통식문화 이해를 돕기 위해 필요한 교육 방안을 마련하고자 다문화가정을 이루고 있는 결혼이주여성의 설문을 통해 전통행사 및 전통음식에 대한인식과 선호, 전통 식문화 교육 경험과 교육 방안에 대한 조사를 하였다.우리나라 전통행사 가운데 인식도에서는 설(2.82점), 추석(2.75점)순으로 나타났고, 선호도에서는 삼복(2.57점), 추석(2.56점) 순으로 나타났다. 설날, 정월대보름, 삼복, 추석, 동지에 먹는 대표적인 절기 음식에 대한 인식도는 삼계탕(2.86점), 떡국(2.75점), 오곡밥(2.57점) 순이었으며, 선호도는 삼계탕(2.67점), 떡국(2.37점), 팥죽(2.30점) 순으로 나타났다.한국 전통식문화교육 경험여부는 20대에서 40.2%, 결혼기간 1년미만에서 56.3%가 교육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결혼 초기 식문화에 대한 교육지원은 아주 미흡한 것으로 추정되었다. 과거 전통 식문화교육이 식문화 이해에 도움을 주었냐는 질문에 5점 만점에 4.16점으로 교육은 꼭 필요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교육받기를 원하는 전통식문화 분야는 전통음식 조리법(53.5%), 상차림과 예절(16.5%), 전통음식 영양(15%) 순으로 조사되었고, 가장 배우고 싶은 음식으로는 생활가정 음식이 69.5%로 조사되어 일상식에 대한 관심이 높았으며, 적절한 교육방법으로는 강의+조리실습(48.0%), 조리실습위주(34.5%)로 대부분 실습을 통한 식문화교육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통식문화교육을 받았거나 받을 경우 어려운 점에 대한 조사결과, 언어의 어려움, 제철식품 및 재료구분의 어려움, 전통문화 이해 부족, 조리방법의 어려움 순으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교육매체로는 직접강의가 71.5%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책, 신문 등 10.5%, 인터넷9.5% 순이었다. 전통식문화 활성화 방안으로 다양한 교육 자료의 개발이 31.5%, 교육접근의 용이성 25%, 문화간 이질감해소 22%, 교육환경 개선이 21.5%로 조사되었다.다문화 지원센타 등에서 한국 문화와 관련된 상당히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의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나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많아 교육접근성이 낮게 나타나는 경향을 볼 수 있었다. 따라서 이해하기 쉽게 작성된 이론교재 보급 및 실습을 위한 동영상을 제작하여 이들이 자주이용하는 포털에 등재시킴으로써 이용확대를 모색해야 할 것이다. 맞춤형 교육 방안으로, 결혼이주여성들이 선호하는 전통음식을 우선적으로 개발 보급하고, 그들이 이러한 교육을 통해서 전통음식 조리법을 습득한다면 결혼초기 서로 다른식문화로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가정의 화합에도 일조를 할수 있을 것이다. 이밖에 본 연구에서 심도 있게 제시하지 못한 전통 식문화에 대한 맞춤형 교육 방안은 선행 연구와 더불어 지속되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examines the awareness of traditional Korean food culture among immigrant housewives in multicultural families, with the aim of introducing educational plans suitably designed for them. Our survey shows that Korean traditional holidays most well-known to the immigrant housewives are New Year`s Day and Chusuk. Sambok and Chusuk are at the top in terms of preference. Samgyetang, Ddukguk, and Ogokbab are among the best known festive food to immigrant housewives for holidays such as New Year`s Day, Jeongwol Daeboreum, Sambok, Chusuk, and Dongji; Samgyetang is the most preferred food, followed by Ddukguk and Patjuk. In addition, a vast majority of immigrant housewives who have ever attended Korean traditional cuisine education programs found the need for such an experience, with the score of 4.16 out of 5. In addition, the survey shows the order in which the immigrant housewives want to learn: the recipe of Korean food (53.5%), followed by table setting and manners (16.5%) and then nutrition (15%). The recipe of interest for most respondents is the one concerning daily food (69.5%). And more than half of the respondents prefer cooking practice as a desirable educational method. The difficulties that they have when attending such an educational course are usually inability to understand the language, difficulty in identifying the ingredients (seasonal), and lack of cultural understanding. The most preferred educational method is direct lecture (71.5%), followed by written materials such as books and newspaper (10.5%) and the Internet (9.5%). Finally, strategies for promoting traditional food culture are suggested as following: developing educational resources (31.5%), making various educational programs more available (25%), narrowing the cultural gap (22%), and improving the educational environment (21.5%). Therefore, this study proposes that there is a need to develop and diffuse Korean traditional food culture first, and then provide many immigrant housewives with a variety of educational programs. It is expected that these efforts will solve the problems caused by cultural differences in the early stage of international marriages and eventually contribute to the harmony in multicultural families.

        • KCI등재

          위탁급식 종사원의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에 미치는 영향

          한경수,이정탁 한국식생활문화학회 2016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31 No.2

          본 연구는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들의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상급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영양사, 조리사, 조리원들을 대상으로 동료관계와 생활의 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본 연구 결과의 주 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선행연구를 기반으로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의 생 활의 질 33개 문항을 요인분석 실시하여 위탁급식운영 병원 급식종사원들의 생활의 질은 직원몰입, 직무조절, 직무환경, 가정-일 관계, 직원 및 경력만족으로 총 5개 요인으로 구분 되었다. 선행연구에서 제시된 7개 요인으로 제시되었으나 직 원몰입(Employee engagement)과 직무조절(Control at work) 의 문항이 같은 성분으로 구분되었으며, 직무환경(Working condition)과 직업 및 경력만족(Job and Career satisfaction) 이 같은 성분으로 구분되었다. 병원위탁급식 종사원들의 동 료관계에 관한 요인분석을 실시한 결과 전체 9문항 중 협력 적인 동료관계와 경쟁적인 동료관계로 분류되었다.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들의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 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협력적 동료관계가 직원몰입 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동료관계가 직무스트레 스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서는 협력적인 동료관계가 직무스 트레스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료관계가 가정-일 관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고 협력적인 동 료관계가 직무환경에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협 력적인 동료관계를 통해 생성된 심리적 안전감이 직무환경 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사료된다. 동료관계가 일반적 행복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서는 협력적인 동료관계 가 일반적 행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의 직군별(영양사, 조리사, 조리원)로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본 연구는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들의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상급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영양사, 조리사, 조리원들을 대상으로 동료관계와 생활의 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본 연구 결과의 주 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선행연구를 기반으로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의 생 활의 질 33개 문항을 요인분석 실시하여 위탁급식운영 병원 급식종사원들의 생활의 질은 직원몰입, 직무조절, 직무환경, 가정-일 관계, 직원 및 경력만족으로 총 5개 요인으로 구분 되었다. 선행연구에서 제시된 7개 요인으로 제시되었으나 직 원몰입(Employee engagement)과 직무조절(Control at work) 의 문항이 같은 성분으로 구분되었으며, 직무환경(Working condition)과 직업 및 경력만족(Job and Career satisfaction) 이 같은 성분으로 구분되었다. 병원위탁급식 종사원들의 동 료관계에 관한 요인분석을 실시한 결과 전체 9문항 중 협력 적인 동료관계와 경쟁적인 동료관계로 분류되었다.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들의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 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결과, 협력적 동료관계가 직원몰입 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 동료관계가 직무스트레 스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서는 협력적인 동료관계가 직무스 트레스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료관계가 가정-일 관계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고 협력적인 동 료관계가 직무환경에는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협 력적인 동료관계를 통해 생성된 심리적 안전감이 직무환경 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사료된다. 동료관계가 일반적 행복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서는 협력적인 동료관계 가 일반적 행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탁급식운영 병원급식 종사원의 직군별(영양사, 조리사, 조리원)로 동료관계가 생활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 This study examined co-worker relationship on of life between employees of contract foodservice in general hospital. Contract foodservice managed general hospitals surveyed from 1 October 2015 to 31 October 2015. A total of 230 questionnaires (cook-30 questionnaires, nutritionist-50 questionnaires, cook’s helper-150 questionnaires) were distributed, and 177 questionnaires were used for the study. As a result, the quality of life of employees contract foodservice general hospital was composed of sub-factors (employee engagement, stress at work, home-work interface, working condition, general well-being). co-worker relationship was composed of sub-factors (cooperative co-worker relationship, competitive co-worker relationship). Causal relationship between variables was through regression analysis, and significant results were shown. ooperative co-worker relationship had an effect on employee engagement, stress at work, working condition and general well-being. competitive co-worker relationship.

        • KCI등재

          우리나라 장수자의 생활 및 의식주조사에 관한 연구

          최진호,김수현,이병호,최선남,우순임,변대석,김정한,임채환,양종순,편재형 한국식생활문화학회 1986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1 No.2

          우리나라 長壽者의 生活 및 意識調査硏究의 一環으로, 우리나라 長壽地域의 特性을 調査·比較한 結果는 다음과 같다. 1. 80세 이상 長壽者數는 171,449名으로 全人口對比 0.46%였으며 이 중 남자가 42,842名(0.23%)이고 여자는 128,607名(0.69%)이었다. 2. 市(道)別 長壽率을 보면 제주가 1.03%로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전남(0.79%), 전북(0.66%), 경북(0.65%), 경남(0.61%)의 순으로 감소하였고, 인천(0.22%), 서울과 부산(0.23%), 대구(0.28%)등 대도시는 농어촌보다 長壽率이 현저히 낮았다. 3. 長壽率이 1.0% 이상인 長壽地域은 全國에서 17個郡으로, 전남이 10個 地域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밖에는 경북과 경남이 2個 地域, 전북, 경기 및 제주가 1個 地域씩이었다. 4. 全國 長壽地域중에서 長壽率 북제주가 1.65%로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이 남해(1.56%), 승주(1.24%), 보성(1.22%), 곡성(1.20%)의 순으로 감소하였다. 最長壽地域인 북제주의 男·女別 長壽率 각각 0.71%, 2.51%였다. 5. 우리나라 長壽者의 性別 構成比를 보면 女/男比가 3.0이었다. 따라서 여자가 남자보다 3倍 정도 長壽率이 높음을 알 수 있었다. 6. 長壽地域을 分類하여 보면 海岸·農漁村地方이 7개 지역, 島嶼地方이 3개 지역, 山間僻地農村地方이 7개 지역으로 나눌 수 있었다. 따라서 長壽地域은 脫都市化 現象이 두드러진 곳이다. 7. 우리나라 長壽地域의 氣象現況은 年平均 氣溫이 11.2∼14.8℃, 年平均 降雨量이 878.5∼1585.9㎜의 범위내에 있었으며 대부분 北緯 38度 以南에 위치하고 있었다. 8. 우리나라 長壽者의 敎育程度는 無學이 전체의 71.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書堂(15.8%)이었으며, 보통학교 졸업 이상이 4.8%에 불과했다. 그러나 남자의 경우는 50.4%가 어떤 形態든 敎育을 받았다는 사실은 흥미있는 일이다. 9. 長壽者의 日常生活機能에 의한 健康常態를 비교하여 본 結果, 지금도 상당히 활발히 活動하거나 勞動을 하고 있는 사람이 53.0%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이 집안에서 가벼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23.5%로서, 비교적 활동적인 장수자가 전제의 76.5%나 되고 있으므로 장수자의 현재의 건강상태는 매우 만족스러움을 알수 있었다. This study was designed to be a link in the chain of the investigation on daily life and consciousness of longevous people in Korea, and to investigate the regional feature of longevity areas. The daily life and cons sciousness were investigated on 379 subjects(male 121, female 258) of the aged who were above 80 years of age, from June to November in 1985. This paper is to report the results investigated the longevity rate, distribution, classification and weather of longevity districts, and also the actual conditions such as the functions of daily life and educational degree of longevous people. 1. The number of longevous people in Korea was 171,449 (male 42,842, female 128,607), and the average longevity rate was 0.46% against total population in Korea(male 0.23%, female 0.69%). 2. Of the longevity rates of shi and/or do in Korea, Cheju(1.03%) was the highest among these districts, and decreased in the order of Chonnam(0.79%), Chonbuk(0.66%), Kyongbuk(0.65%) and Kyongnam(0.61%), whereas the large cities such as Inchon(0.22%), Seoul(0.23%), Pusan(0.23%) and Taegu(0.28%) were remarkably lower than districts in seasides and mountains. 3. The districts above 1.0% of longevity rate in Korea showed 17-guns, and the distribution of these districts was 10-guns of Chonnam, 2-guns of Kyongbuk and Kyongnam, and 1-gun of Kyonggi, Chonbuk and Cheju, respectively. 4. Of these districts, Pukcheju(1.65%) was the highest, and decreased in the order of Namhae(1.56%), Sungju(1.24%), Posong(1.22%) and Koksong(1.20%). The highest figure(male 0.71%, female 2.51%) was observed in Pukcheju as contrasted with 0.23%(male) and 0.69%(female) of the average longevity rate in Korea. 5. The sex ratio of longevous people in Korea showed the female/male ratio of 3.0. It is, therefore, believed that the longevity rate of female was 3 times higher than that of male. 6. The longevity districts were classified into seven districts in seasides, three districts in isolated islands, and seven rural districts in mountains. 7. The situation of weather in longevity districts was in the range of 11.2 to 14.8℃ at annual average temperature, and 878.5 to 1585.9 ㎜ at annual average rainfall. 8. Of the educational degree of longevous people, uneducated(71.5%) was the highest, and followed by the order of village school(15.8%) and above elementary school(4.8%). 9. In the functions of daily life, the aged moving actively(53.0%) was the highest among these longevous people, followed by the aged moving a little(23.5%). Therefore, it is believed that health degree of these longevous peoples by the functions of daily life was very gratifying.

        • KCI등재
        • KCI등재
        • KCI등재

          한국거주 동남아 노동자의 국가별 푸드네오포비아와 한국음식 인식과의 관계 비교분석

          이경란,이은정 한국식생활문화학회 2016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31 No.2

          본 연구는 한국에 거주하는 동남아 노동자의 식생활 실태 를 분석하여, 한국에서 거주하는 동안 바람직한 식생활을 하 도록 지원하기 위한 기초자료 제시를 위해 조사되었으며, 조 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조사대상자의 연령은 25~29세가 35.1%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20~24세 (32.7%), 30~34세(21.1%)였고 35~39세가 9.6%로 가장 낮았다. 성별은 남성이 76.5%로 여성(23.5%)보 다 많았다. 결혼유무는 미혼인 경우가 59.8%였다. 교육수준 은 고졸이 49.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문대졸(22.7%), 고졸 이하(17.1%)였고 대졸은 7.2%로 가장 적었다. 종교는 불교가 59.0%로 과반이 넘었고, 무교 35.3%, 기독교 4.0% 였다. 대다수가 공장(90.1%)에서 근무하고 있었다. 한국에는 4~5년 거주한 비율이 39.4%로 가장 많았고 2~3년 31.9%, 1 년 미만이 17.9% 순이었다. 대다수가 월평균 100~199만원 (88.0%)의 수입을 얻었다. 84.1%가 취사가 가능한 곳에서 거 주했다. 한국어 실력은 보통이 56.2%로 가장 많았고 친한 한 국친구 숫자는 한 명도 없다가 84.1%로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그 다음은 15명이 12.7%였다. 2. FNS는 캄보디아, 미얀마, 베트남, 태국 순으로 높았다. FNS가 높은 캄보디아, 베트남과 미얀마는 각각 3.91±0.58과 3.92±0.65, 3.97±0.56로 평균 3.88±0.59보다 높았고 태국은 3.76±0.59으로 평균보다 낮은 지수를 보였다. 국가 간 유의 적인 차이는 없었으나 경제지표에 따라 경제가 발전한 국가 일수록 FNS는 낮아지는 경향성을 보였다. 3. FNS에 영향을 미치는 인구통계학적 요인은 취사가능여 부와 거주형태였다. 취사가능여부는 취사가능하다고 답변한 동남아노동자의 FNS (3.85±0.61)가 취사가능하지 않다고 답 변한 동남아노동자의 FNS (4.09±0.35)에 비해 낮게 나타났고 (p<0.05) 기숙사에 거주하는 동남아 노동자의 FNS (3.94± 0.55)가 자취(3.74±0.60)나 기타(3.83±0.66)의 FNS보다 높게 나타났다(p<0.05). 직접 취사를 하는 등 음식준비에 책임을 많 이 가질수록 음식관여도가 높아지고 높은 음식관여도는 FNS 와 부(−)의 관계를 가진다는 선행연구와 일치하는 결과였다. 4. 동남아 노동자의 한국음식인식의 유형에 따른 평균점수 를 중심으로 국가별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요인분석과 일원 변량분석(ANOVA)을 실시하였다. “한국음식의 조리법, 맛, 색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은 캄보디아가 3.46±0.63으로 가 장 높았고 그 다음은 베트남(3.38±0.68), 미얀마(3.26±0.50), 태국(3.09±0.64) 순이었고 유의적인 차이가 있었다(p<0.01). “모국음식과의 조리법, 냄새, 질감에 대한 이질감” 요인에 대 해서는 미얀마가 3.40±0.60으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캄 보디아(3.16±0.76), 태국(2.88±0.98), 베트남(2.70±0.63) 순이 었으며 유의적인 차이가 있었다(p<0.001). “모국음식과의 맛 에 대한 이질감” 요인에 대해서도 미얀마가 2.84±0.79으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베트남(2.76±0.71), 캄보디아(2.65± 0.67), 태국(2.58±0.74) 순으로 높았으나 유의적인 차이는 없 었다. 비교국가에 비해 한국음식에서 모국음식과의 조리법, 냄새, 질감, 맛에 대한 이질감을 가장 많이 느끼고 있는 미 얀마의 경우 한국음식에 대한 적응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 상되며 이들에 대한 한국음식 적응 교육에 시간을 더 투자 하여 교육할 필요성이 있다. 5. 동남아 노동자의 한국음식인식정도와 FNS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음식의 조리법, 맛, 색에 대한 긍정적인 인 식” 요인과는 p<0.01 수준에서 유의적인 부(r= −0.219)의 상 관관계를 보였고, “조리법, 냄새, 질감에 대한 이질감” 요인과 는 p<0.01 수준에서 유의적인 정(r=0.248)의 상관관계를 보였 다. “맛에 대한 이질감” 요인에서는 유의적인 차이는 없었다. 이 결과를 통해 FNS는 동남아 노동자의 한국음식인식정도와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FNS가 크면 “한국음식의 조 리법, 맛, 색”에 대해 더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조리법, 냄 새, 질감에 대한 이질감”을 크게 느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음식에 대한 이질감은 맛(r=0.071)보다 조리법, 냄새, 질 감(r=0.248)에서 더 큰 이질감을 느낀다는 경향을 볼 수 있다. 본 연구를 통해 동남아시아 중에서도 유사한 지리적 특성 을 가진 인도차이나 반도에 있는 베트남, 태국, 캄보디아, 미 얀마 4개국 외국인 근로자들의 푸드네오포비아 경향은 국가 별 차이가 유의적으로 나타나지는 않았으나 경제가 발전한 국가일수록 FNS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국가별 한 국음식인식에는 차이가 있다는 것이 나타났고 FNS는 한국 음식인식정도에 유의미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FNS가 낮을수록 한국음식인식이 긍정적으로 나타났는데 “한 국음식의 조리법, 맛, 색”에 대해 더 긍정적으로 “조리법, 냄 새, 질감에 대한 이질감”은 더 낮은 수준으로 인식하는 것으 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를 통해 동남아 노동자의 한국음식 적응에 대한 수월성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FNS가 선행적으 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FNS가 높은 국가의 동 남아 노동자의 경우 입국 시 한국음식 적응을 위한 사전교 육에 시간을 더 할애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다. 국적 이외에 FNS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취사가능성여부와 거 주형태였는데 음식준비에 대한 책임을 많이 가질수록 FNS 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따라서 FNS를 낮추기 위해 가 능하면 취사가 가능한 숙소를 배정해 적극적으로 취사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음식문화 적응을 수월하게 하기 위 한 방법으로 사료된다. 한편 FNS는 한국음식인식을 판별할 수 있는 절대적인 지 표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는데 베트남의 경우 태국보다 FNS 가 높았지만 전반적인 한국음식인식은 태국보다 긍정적인 것 으로 나타났다. 태국은 타 동남아 국가 중에서도 음식문화가 발달한 나라로 자국민의 음식문화에 대한 자긍심이 높아 한 국음식인식이 비교국가 중 긍정적이지 않는 것으로 사료된 다. 따라서 한국음식 적응에 대한 수월성 정도를 알아보기 위한 사전조사로 FNS 뿐만 아니라 자국음식에 대한 자부심 정도를 알아보는 것도 필요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후속연구 로 진행되었을 때 의미가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이 연구결과는 동남아노동자의 한국음식문화 적응을 돕기 위한 기초자료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본 연구결과는 한국음식과 한국식품의 동남아시아 진출 시 필 요한 동남아인들의 한국음식에 대한 소비자 반응에 대한 기 초자료로도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본 연구에서 연구되었던 4개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노동자들에 대한 연 구가 추후 진행된다면 질 높은 기초자료 구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This study analyzed the Food Neophobia Scale (FNS) and Korean food perception status of Southeast Asian workers living in South Korea in order to build up basic data to develop a desirable diet program. From our study, we found that FNS was higher in the order of Cambodian, Myanmar, Vietnamese, and Thai workers. Influential demographic factors for FNS were cooking possibility and place of residence. The mean scores of Cambodian workers (3.46±0.63) regarding “positive perception of cooking method, taste & color” about Korean food were the highest among the four countries, followed by Vietnam (3.38±0.68), Myanmar (3.26±0.50), Thailand (3.09±0.64)workers(p<0.01). The mean scores of Myanmar workers regarding perception of “difference in cooking method, smell & texture” and “difference in taste” were the highest among the four countries. FNS ha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the factor “positive perception of cooking method, taste & color” regarding Korean food an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the factors “difference in cooking method, smell & texture”.

        • KCI등재

          우리나라 장수자의 생활 및 의식조사에 관한 연구

          최진호,김수현,이병호,최선남,우순임,변대석,김정한,임채환,양종순,편재형 한국식생활문화학회 1986 韓國食生活文化學會誌 Vol.1 No.3

          우리나라 長壽者의 生活 및 意識調査 硏究의 一環으로, 우리나라 長壽者의 過去의 社會生活과 日常生活習慣에 대해서 分析·比較한 結果는 다음과 같다. 1. 長壽者의 40∼60세경의 起床 및 就寢時間이 『대체로 일정했다』고 대답한 사람이 전체의 81.8% 및 63.1%였으며, 장수자의 59.4%가 6시전에 기상했으며, 또 61.3%가 오후 9시∼11시 사이에 취침하고 있었다. 그러나 男女別 差異는 발견할 수 없었다. 2. 長壽者의 最長職業중에서 農業, 漁業, 家事從事 등 自營業이 전체의 86.3%로 가장 많았으나, 經營管理職(0.8%), 小企業經營(0.8%), 公務員 및 會社員(1.8%) 등은 아주 적었다. 따라서 長壽者의 勞動程度도 肉體的 勞動이 95.7%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반면 精神的 勞動은 2.8%에 지나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은 이들 長壽者의 敎育程度와 밀접한 關係가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다. 3. 長壽者가 職場이나 家事에서 은퇴한 年齡은 전체의 58.3%가 70세 이상이었으며, 그들 중의 24.3%는 80세 이상에서 은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4. 長壽者의 57.2%가 職場이나 家事에서 은퇴한 후 가정에서 어떤 役割을 분담하고 있었던 반면, 그들 중의 35.9%는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있었다. 또 가정에서 役割을 분담하지 않은 경우 消日하는 방법은 『집에 그냥 있었다』(50%)가 가장 많고, 그 다음은 『老人亭에 갔다』(30.9%) 『침대에 누워 있었다』(10.3%), 『養老院에 갔다』(8.8%)의 순이었다. 5. 長壽者가 職場이나 家事에서 은퇴하기 전의 交際狀態를 비교하여 보면 交際가 『빈번했다』가 38.5%, 『보통이다』가 38.0%, 『거의 없었다』가 19.0%로 나타났으며, 또 職場이나 家事에서 은퇴한 후에도 계속 交際狀態를 유지한 경우도 56.5%나 차지하고 있었다. 6. 長壽者가 職場이나 家事에서 은퇴한 후 趣味나 娛樂生活을 한 사람은 38.5%로 낮은 반면 趣味나 娛樂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은 53.0%나 되었다. 이들 長壽者의 은퇴 후 趣味 및 娛樂活動의 內容을 보면 TV 視聽(79.2%), 孫子와의 對話(54.2%), 집안에서 잔손질(35.4%), 信仰生活(25.0%)의 순이다. This study was designed to be link in the chain of the investigation on daily life and consciousness of longevous people in Korea, and to investigate the social life and daily life habit in the past of longevous people. The social life and daily life habit were surveyed on 379 subjects (male 121, female 258) of the aged who were above 80 years of age, from June to November in 1985. 1. "Generally regular" in the rising time and bedtime between 40 and 60 years of longevous people had the highest figures of 81.8% and 63.1%, respectively. The longevous peoples of 59.4% got up by before 6 a.m., and 61.3% of these aged went to bed from 9 to 11 p.m. But there was no significant between male and female. 2. Of the occupation engaged in the longest term of longevous people, the self-management(86.3%) included farming, fishing and household affairs was the highest, whereas administrative position, small-scale management and white-collar worker were only 0.8%, 0.8% and 1.8%, respectively. Therefore, their work involved mainly physical labor (heavy 48.5%, light 47.2%), and mental work was only 2.8% of longevous people. It is believed that this fact was deeply related to the educational degree of them. 3. The longevous people of 58.3% retired from the occupation and household affairs above 70 years of age, and especially 24.3% of them is including the aged above 80 years of age. 4. The longevous people of 57.2% were shared the role in the home after retirement from the occupation and household affairs, whereas 35.9% of them didn't share. Of the way in killing time in case having no role in the home, "at home"(50.0%) was the highest, and decreased in the order of "old people's home" (30.9%), "ill in bed" (10.3%) and "asylum for the aged" (8.8%). 5. The acquaintance frequency before retirement from the occupation and household affairs of longevous people showed in the order of "wide" (38.5%), "common" (38.0%) and "narrow" (19.0%), and 56.5% of them had the acquaintance after retirement. 6. Only the longevous people of 38.5% had the hobby and recreation activities of "more than once" after retirement from the occupation and household affairs, but 53.0% of them was none. Of the kinds of hobby and/or recreation, "TV-watching" (79.2%) was the highest, and decreased in the order of "talking with grandchild" (54.2 %), "working at home" (35.4%), "religion" (25.0%) and "chess etc." (18.1%).

        • KCI등재

        연관 검색어 추천

        활용도 높은 자료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해외이동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