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SS 학술연구정보서비스

검색
다국어 입력

http://chineseinput.net/에서 pinyin(병음)방식으로 중국어를 변환할 수 있습니다.

변환된 중국어를 복사하여 사용하시면 됩니다.

예시)
  • 中文 을 입력하시려면 zhongwen을 입력하시고 space를누르시면됩니다.
  • 北京 을 입력하시려면 beijing을 입력하시고 space를 누르시면 됩니다.
닫기
    인기검색어 순위 펼치기

    RISS 인기검색어

      검색결과 좁혀 보기

      선택해제
      • 좁혀본 항목 보기순서

        • 원문유무
        • 원문제공처
        • 등재정보
        • 학술지명
        • 주제분류
        • 발행연도
          펼치기
        • 작성언어
        • 저자
          펼치기

      오늘 본 자료

      • 오늘 본 자료가 없습니다.
      더보기
      • 무료
      • 기관 내 무료
      • 유료
      • KCI등재

        전국 지리사진 콘테스트를 통한 고등학생들의 지리적 인식 연구

        김창환 ( Chang Hwan Kim ) 한국사진지리학회 2009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19 No.4

        지리사진은 촬영자의 지리적 관점이 투영되어 있으므로 지리적 인식을 해석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 본 연구는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지리적 인식을 그들이 직접 촬영한 사진을 통해 알아보는 데 목적을 두고``2009년 제 1회 전국 고등학생 지리사진 콘테스트``를 통해 모집된 총 94개의 사진을 분석한 것이다. 사진의 주제별 비율은 자연지리(50%), 인문지리(40%), 지역지리(6%), 환경지리(4%) 순으로 나타났고, 자연지리작품 중에서는 지형 사진이 91%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리교과서의 자연지리 단원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사진을 사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또한 지역별로 사진 주제를 분석한 결과, 자연지리 사진의 비율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많았으나, 경기도와 서울 지역은 예외적으로 인문지리 사진의 비중이 높았다. 지형 주제의 사진은 그 지역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지형들을 주제로 한 사진이 많아 지역에 따라 지리적 인식의 차이가 나타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Geographical photographs are used as an engine for analyzing geographic cognition because it reflects geographic viewpoints. The aim of this research is to figure out the geographic cognition of high school students in Korea through their photographs that was taken themselves. 94 Photos had been collected through the 1st Highschool Geographical Photographs Contest in 2009. Percentages of photographs in geographical themes are as follows; physical geography(50%), human geography(40%), regional geography(6%), and environment geography(4%). There was 91% of landform theme in physical geography. This result are concerned with the structure of school books that are mainly comprised of geographical photographs in physical geography. On the analysis on photographs themes by region, there were many photographs in physical geography at the national level. Exceptionally, a large portion of photos was related to human geography, which were mainly focused upon Gyeonggi Province and Seoul. As a result, geographical photos by high school students are influenced by their residential areas and locality.

      • KCI등재

        사진지리학에 의한 부도심의 연구: 서울시 천호동의 경우

        옥한석 ( Han Suk Ock ) 한국사진지리학회 2009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19 No.2

        이 연구는 서울시 천호동의 부도심적인 특성을 밝히기 위하여 어떠한 지리사진 자료 수집과 촬영이 필요한지 보여주어 사진지리학이 지리학의 한 분야가 될 수 있음을 알게 하고자 한다. 부도심의 성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교통로의 변화, 상업시설의 집중, 인구 집중에 의한 주거지 개발, 및 생활 서비스 시설이 집중되는 과정을 파악해야 한다. 이 연구는 지난 2003년-2004년 1년 동안 이루어진 천호동에 대한 집중적인 사진 자료의 수집과 촬영에 의존하고 있다. 교통에 관한 사진 9장, 상업에 관한 사진 12장, 주거지에 관한 사진 6장, 사회서비스 시설에 관한 사진 9장, 거리의 모습에 관한 사진 6장 등은 부도심의 성격을 충분히 보여준다. 이들 지리사진, 즉 `사진적 사건`에 대한 촬영은 반드시 사진지리학자의 몫만은 아니다. 경관은 일반 시민이나 사진작가에 의하여 지리학적 관심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촬영될 수 있다. 이들이 촬영해 놓은 `사진적 담론`은 지리학자의 눈에는 `지리적 담론`으로 읽혀지게 되어, 어떤 특정 시점에 조망권이 확보되는 지점에서 촬영된 `부도심`에 관한 지리 경관 사진은 넓은 범위에 대한 기술이 가능하고 시각적으로 확인된 인상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어려움이 없어 `부도심`을 이해하는데 특히 도움을 주게 된다. 또한 지리사진은 경관에 대하여 촬영된 것이 대부분이므로 사진지리학은 경관 연구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This study shows that photogeography become a subject of geography by investigating the secondary CBD of Cheonho area with geophotos. It based on the collection of photos and photographing for a period of one year (2003-2004). The secondary CBD is interpretated with 9 photos about transportation, 12 photos about commercial services, 6 photos about resident, 9 photos about social services in Cheonho area. Some photos by photographers are not geographical events but photograpical events. But geographers have to form an idea of geographical concepts. The impressive photos with wide angles help to understand the secondary CBD, of which photographical discourse can take in place of geographical discourse. Also some geo-photos are landscape photos, and photogeography aid to study the landscape.

      • KCI등재

        지리사진 콘테스트를 통한 고등학생들의 지리적 인식 연구 : 강원도를 사례로

        김창환 ( Chang Hwan Kim ) 한국사진지리학회 2009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19 No.2

        지리사진은 촬영자의 지리적 관점이 투영되어 있으므로 지리적 인식을 해석하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 본 연구는 강원도의 고등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지리적 인식을 그들이 직접 촬영한 사진을 통해 알아보는데 목적을 두고 `2009년 제 1회 강원도 고등학생 지리사진 콘테스트`를 통해 모집된 총 118개의 사진을 분석한 것이다. 사진의 주제별 비율은 자연지리(52%), 인문지리(28%), 지역지리(11%), 환경지리(9%) 순으로 나타났고, 자연지리작품 중에서는 지형 사진이 82%로 가장 많았다. 이는 지리교과서의 자연지리 단원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사진을 사용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또한 지역별로 사진 주제를 분석한 결과, 영서지방은 자연지리와 인문지리 사진의 비율이 각각 30%로 비슷하게 나타났지만 영동지방은 자연지리 사진의 비율이 70%로 높게 나타나며, 특히 해안지형 사진이 지형 사진 중 50% 이상으로 나타나 지역에 따라 지리적 인식의 차이가 나타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Geographical photographs be used as a vehicle for analyze geographic cognition because It mirror geographic standpoint. This research aims to figure out geographic cognition of highschool student in Gangwon province through their photographs that was taken themselves and has been dissected by collected 118 photographs through 2009` 1st Highschool in Gangwon province geographical photographs contest. Percentage of photographs theme is physical geography(52%), human geography(28%), regional geography(11%), environment geography(9%) and There was 82% of landform theme in physical geography theme photograph. This result is caused by schoolbook that use more geographical photographs in physical geography units. On Analysis of photographs theme by region, photographs theme in Yongseo region has same percentage of physical geography and human geography(each 30%). but Yongdong region has physical geography theme photograph high persentage(70%). In specialty, coastal landform theme photographs make up more than half landform theme photographs. So difference of geographic cognition influenced by region.

      • KCI등재

        사진에 의한 지지 기술의 가능성과 의의: 「광주향토사진첩」을 중심으로

        옥한석 ( Han Suk Ock ) 한국사진지리학회 2010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20 No.1

        이 연구는 지역의 사진자료를 집성한「광주향토사진첩」(1959)의 발간 배경과 구성, 내용상의 특징을 살펴본 후 사진에 의한 지지 기술의 가능성과 의의를 알아보려고 한다. 「광주향토사진첩」의 구성 내용과 면수를 자세히 보면 수록된 총사진의 매수는 730장이며 이중 인물사진이 549장, 건축 및 경관 사진이 181장이다. 광주사진첩은 24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고장 전경, 광주 각기 관, 금융기관, 수리기관, 각 종교계, 광주군 면사무소. 군내 각지서, 군내 각 고등학교, 군내 각 초등학교, 약진도상의 군내 각기업체, 여객업 및 주유업, 정미요업, 요식업, 명승고적을 찾아서 등의 주제별 구성에 나오는``건축 및 경관``사진이 대부분이 지리적 사실을 담고 있다. 「광주향토사진첩」의 발굴을 통하여 비록 사진첩의 하나에 불과하지만 그것이 이름 그대로 향토사진첩, 지리적 의미에서의 지지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본다. 「광주향토사진첩」의 수록 사진 일부를 이용하고 지역 주제와 관련된 사진 자료를 발굴하여 구성한``천호구사거리``는 지리현상을 보다 지리적으로, 체계적으로 보여준 훌륭한 예라고 생각하며 사진에 의하여 지지 서술이 어떻게 되어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비록 시간의 변천에 따른 역사사진지리가 되었지만 2004년 발간된「사진으로 본 강동사」는 지리학자에 의하여 서술된, 사진집에 의한 지지라는 점에서「광주향토사진첩」은 50년의 역사를 뛰어 넘어 사진에 의한지지 서술을 가능하게 한 시발점으로 보기에 충분하다. 왜냐하면 사진은 오늘날 의사소통과 지리적 지식 전달의 영향력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publishing background and the contents of a Book of Photographs about Gwangju area (1959), and is to propose the regional geography with photographs. The book had 730 photos (figures 549, architecture and landscape 181), which composed with 24 regional topics. The book helps geographers write the regional study with photos, nevertheless emphasizing the history and describing the heads of the local institutions. After gathering photos including it, a Historical Photo-Geography of Gangdong (2004), the title of Photographs in the History of Gangdong is published. Two books to overcome the time lag shows the possibility of writing the regional geography with photographs because photos means the text and the influential media to communication and to convey the geographical concepts to the public.

      • KCI등재

        여색입체시(Anaglyph)를 이용한 지리 수업

        김창환 ( Chang Hwan Kim ) 한국사진지리학회 2010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20 No.1

        입체사진(streoscopic photography)은 두 눈은 두 개의 다른 상을 하나로 만드는 양안시 기능에 의해 가능하다. 이러한 원리를 바탕으로 컬러 필터를 이용해 여색입체사진이 1880년대 발명되었다. 여색입체시(여색법)은 다른 입체시와 다르게 훈련이 없이도 곧바로 안경만 쓰면 입체감을 느낄 수 있으며 값비싼 장비나 복잡한과정 없이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여색입체사진은 모든 지리학습 주제를 답사를 통해 확인해볼 수 없는 현실에서 학생들의 지리적 개념에 대한 괴리감을 줄이고 이해를 촉진시키는 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 여색입체사진이 일선학교에 널리 보급된다면 지리교육 활성화에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Stereoscopic photography makes possible by the binocular vision which changes two different images of two eyes to one image. Since 1880s anaglyph has been invented by using color filter on the basis of this principle. Contrast to other stereoscopic vision, without any training the anaglyph feels a three-dimensional effect by only wearing glasses, and makes possible to realize without expensive equipment and a complex process. Also, anaglyphs photos can be used as an instrument which reduces a gap between the real world and geographical concepts, and improves geographical understanding. If they are distributed widely to schools, it is expected to play a great role in vitalizing geographical education.

      • KCI등재

        국가지질공원 지오사이트와 고등학교 한국지리 학습내용과의 관련성

        김창환 ( Kim Chang Hwan ) 한국사진지리학회 2018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28 No.3

        본 연구는 국가지질공원 지오사이트와 고등학교 한국지리 학습내용과의 관련성을 파악하고, 지오사이트의 현장학습 장소로서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는데 있다. 지오사이트 중에서 한국지리 지형단원과 관련된 지형요소를 포함하고 있는 곳은 144개소이며, 직접적인 사례 지역으로 언급된 지오사이트는 32개소이다. 한국지리 지형단원 6개 중단원과 관련성을 모두 가지고 있는 국가지질공원은 없지만, 5개 중단원과 관련성을 가지며 지형다양성이 뛰어난 곳은 부산과 강원평화지역, 경북 동해안 등이다. 울릉도·독도 국가지질공원이 25개의 관련성으로 가장 많으며, 10개 미만인 곳은 청송·무등산권·전북 서해안권 등 3개소이다. 중단원별 관련성을 보면 화산지형이 47개로 가장 많으며, 그 다음이 해안지형으로 42개이다. 직접적인 사례 지역으로 교과서에 언급된 곳은 제주도가 10개소로 가장 많으며, 강원 고생대가 8개소로 그 뒤를 차지한다. 따라서 국가지질공원은 한국지리 지형단원 학습을 위한 매우 중요하고 적합한 현장학습 장소라고 생각된다. This paper is to identify the relevance of geosites in the National Geoparks of Korea (NGK) and learning contents for the geography of Korea (GK) at high school. In addition, it is to explore possibilities of using geosites as a site for field works. There were 144 geosites that include geomorphological elements which is related to the geomorphological section in the GK, and 32 geosites were directly mentioned as case areas. There are no NGK with all 6 sub sections. However, Busan, Gangwon Peace and Gyeongbuk Donghaean national geoparks are predominant in the context of geodiversity and are associatated with 5 sub sections. Ulleungdo·Dokdo national geopark has the largeset number of such association with 25, and less than 10 geoparks are Chungsong· Mudeungsan Area·Jeonbuk West Coast national geoparks. According to the relevance to sub sections, there were 47 volcanic landforms followed by 42 coastal landforms. Jeju Island national geopark has the largest number with 10 mentioned in the textbooks as case areas, followed by Gangwon Paleozoic national geopark with 8. Therefore, the NGK is considered to be a very important and suitable place for field works of the geomorphological section in the GK.

      • KCI등재

        일제의 사진첩에 투영된 식민지 조선의 이미지

        장원석,정치영 한국사진지리학회 2020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30 No.2

        This paper investigates Japan’s perceptions of colonial Korea by examining the images reproduced in three photo albums, Taeilbonjegukchosŏnsajinch’ŏp, Sajinch’ŏpchosŏn, and Pandoŭikŭnyŏng edited and published by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Although each of the three photo albums exhibits the characteristics of their composition according to the purpose of production, they commonly highlight the achievements of Japan’s annexation of Korea by adjusting the filming location, the subject portion, and the selection and placement of the photographs. Moreover, this article demonstrates that the Japanese Empire meticulously directed the subject in the picture and controlled the composition and exposure during the shooting and applied techniques such as trimming during the editing in order to create the otherized images of colonial Korea and its people. In conclusion, Japan made an active use of the photos and photo albums to separate the images of Japan as an empire and Korea as a colony and to establish the imagined geography of hierarchy. 이 연구는 일제강점기 동안 식민지 조선을 통치한 조선총독부가 편집하고 발행한 대일본제국조선사진첩, 사진첩조선, 반도의 근영 등 3점의 사진첩을 활용하여, 일제가 재현한 식민지 조선의 이미지를 살펴보고, 그것에 투영된 일제의 식민지 조선 인식을 고찰하였다. 3종 사진첩은 구성에 있어 제작 목적에 따라 각각의 특징이 드러나지만, 촬영 지역과 사진 주제의 비중, 사진의 선택과 배치 등을 조정하여, 일제가 한국을 식민지화하여 이룬 업적을최대한 부각할 수 있도록 하였다. 한편 사진 내용을 분석한 결과, 촬영 시에 피사체를 연출하고, 구도, 노출 등을 조절하였으며, 편집 시에는 트리밍 등의 기법을 활용하여 식민지 조선과 조선인을 ‘타자화’한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결론적으로 일제는 제국 일본과 식민지 조선을 구분하고 위계화한 심상지리를 구축하기 위하여 사진과 사진첩이라는도구로 적절하게 이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 KCI등재

        PIE와 GPA에 관한 연구

        김주환 ( Joo Hwan Kim ) 한국사진지리학회 2009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19 No.4

        본 논문은 지리학 분야의 다양한 수업 중 PIE와 GPA의 개념을 소개하고 이러한 개념들이 실제 지리 학습에 적용되어 바람직한 수업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아이디어를 제공해 보려는 것이다. PIE(Photo In Education)는 사진 활용교육을 의미하며 PIE의 학습목표는 영상언어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자기표현을 촉진시키고 글쓰기와 시각적 언어 능력을 높이려는 것이다. GPA(Geo-Photo-Artist)란 지리학적인 소양과 능력을 갖춘 사진 예술가 즉 지리사진 예술가를 말한다. GPA는 지리학을 하는 사람(geographer), 사진하는 사람(photographer), 그리고 예술의 심미안적인 분야에 관심이 있는 예술 하는 사람(artist)이었으면 한다. 위와 같은 자격을 가진 사람이 지리교육에 종사할 경우 좀 더 깊이 있는 내용을 피교육자에게 전달할 수 있으며 지리학과 지리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데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리라고 생각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preparing the idea that is much helpful for the teaching of geography. PIE (Photo In Education) means the photo activities in education, and through the photography, PIE intend to improve the abilities of writing and visual language education. GPA means the Geo-Photo-Artist. GPA characterized as a man of geographer, photographer and artist. It is certain that the GPA who teachs the geography and apply the photography, the geography teaching will be better soon.

      • KCI등재

        카드분류 활동에 기반한 지리사진 활용 수업에 관한 고찰

        조철기 ( Chul Ki Cho ) 한국사진지리학회 2014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24 No.1

        지리적 사고력은 지리수업을 통해 학생들에 길러주어야 할 중요한 역량이다. 이 연구는 사진을 활용한 카드분류 활동이 학생들의 지리적 사고력 함양에 중요한 기여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사진은 그 자체가 하나의 훌륭한 카드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특정 지리적 주제와 긴밀하게 관련되는 여러 장의 사진을 활용한 카드분류 활동은 학생들에게 분류, 탐구, 추론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사진을 활용한 카드분류 활동은 먼저 한 장의 사진 카드를 면밀히 분석하고 추론할 수 있는 능력을 요구한다. 뿐만 아니라 학생들에게 여러 사진 카드들을 다양한 지리적개념 및 프로세스를 담고 있는 요인 카드와 연계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줄 수 있다. 따라서 특정 지리적 주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사진 카드와 요인 카드를 분류하고 연계하는 활동은 21세기에 학생들에게 요구되는 비주얼 리터러시 함양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The geographical thinking is major capacity for students to learn through lesson. This study examines that the card sorting activity can foster students geographical thinking. Photo itself acts as a good card. Especially, The card sorting activity, using a series of photos closely connected with specific geographic topic, can contribute to improve students ability related with classification, enquiry, reasoning. The card sorting activity using photos requires ability to closely analyze and infer a photo first. Moreover, The activity can foster competencies for students to connect photo cards with factor cards consisted of geographical concepts and processes. Thus, The activity can also contribute for students to improve visual literacy, one of key skills in 21th century.

      • KCI등재

        교육과정에 따른 고등학교 지리부도의 체제 및 내용 변화

        이미영 ( Mi Young Lee ),정인철 ( In Chul Jung ) 한국사진지리학회 2009 한국사진지리학회지 Vol.19 No.1

        본 연구의 목적은 교육과정의 변화에 따른 고등학교 지리부도구성 체제 및 내용을 비교·분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외형 및 구성체제의 특징을 비교하였다. 그리고 지역지리와 계통지리 영역의 지면구성 및 자료구성에 대해 분석하였다. 또한 한국지리의 경우 학습주제별 자료구성 및 자료유령을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모든 지리부도는 한국지리 영역과 세계지리 영역으로 구성된 본문과 통계자료와 찾아보기 등으로 구성된 부록 부분으로 구성되었다. 둘째, 1차 교육과정을 제외하고는 지역지리 영역의 지면수가 계통지리 영역의 지면수에 비해 절대적으로 많았다. 셋째, 한국지리 영역의 주제들 중에서도 `지형과 인간생활`, `기후와 인간생활`, `자원과 산업`, `각 지역의 생활`은 항상 포함되어 있다. 넷째, 지리부도는 고유의 구성 체제를 갖추고 제작되었으나 교육과정의 변화에 따라 달라진 교과서의 내용 구성과 목표가 반영되어 수록 자료의 주제와 유형 등이 일부 달라졌음을 알 수 있다. This study aims at reviewing how the structure and contends of high school student atlases reflects the changing national geography curriculum. Firstly, the format and the composition structure were considered. And material composition and typology were examined for Korean regional geography subject.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is as follows: First, All student atlases are composed of contends on Korean regional geography and world regional geography, and appendix including statistical materials and index. Second, except the first curriculum, student atlases were regional rather than topical in their internal organization. Third, the theme of Korean geography parts always included the chapters of `natural environment and human life`, `climate and human life`, `resource and industry`, and `the lives of the regions`. Fourth, student atlases was publicized reflecting the changed contents of revised education curriculum, according to time and social demands. It is found out that the recorded materials themes and types and so on reflected the contents of textbooks.

      연관 검색어 추천

      이 검색어로 많이 본 자료

      활용도 높은 자료

      해외이동버튼